△ 뉴시스




















참 어이없다는 생각뿐입니다. 멋있긴 하더군요. 국회 본회의장에서 최루탄을 던진(뿌린) 다음 두 팔로 발언대를 부여잡고 얼굴을 찌푸리지 않으려고 애쓰며 의연하게(?) 서있는 모습. 뿌옇게 날리는 최루가스 분말이 신비로운 분위기까지 연출해주고 있었습니다.

김선동 의원은 이 한칼로 일약 무명인사에서 유명인사로 발돋움했습니다. 민노당은 강기갑의원의 이른바 ‘공중부양’에 이어 ‘최루탄 투척’까지 18대 국회에서 액션스타 두 명을 얻는 쾌거를 이룩했습니다.

김 의원은 독자행동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당 차원에서 계획된 일이란 말도 흘러나옵니다. 내막이 어떻게 되었든 민노당은 이 사태가 가져올 유불리에 대해 어떤 판단을 하고 있을까요? 민노당 내부의 분위기를 알 수는 없지만 일단 대외적으로는 “그럴 수밖에 없었다”는 변명으로 입장을 전하고 있습니다.

정말 그럴 수밖에 없었을까요? 이 엄청난 해프닝으로 겪어야 할 민주-진보진영의 부담에 대해선 얼마나 생각해보았는지 실로 궁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너희들도 눈물 한번 흘려봐라” 하는 심정으로 최루탄을 투척했다는 김 의원의 말에는 공감가지 않는 것이 아닙니다.

아니, 어떤 면에선 저를 포함해서 많은 사람들이 통쾌했을 수 있습니다. 실제로 정말 멋있더군요. 제가 한 선배와 TV뉴스를 보다가 “와, 김선동 멋있다!” 하며 감탄하다가 이런 힐난을 들었습니다. “야, 너 그러다가 쌍장총 든 우순경도 멋지다고 하겠다.”

하하, 쌍장총 든 우순경이 누구냐고요? 기억나실는지 모르겠는데, 1982년 의령에서 카빈소총 2정과 수류탄으로 무장하고 궁유면소재지와 4개 마을을 돌아다니며 100여 명의 사상자를 낸 궁유면 지서의 우순경이라고 있었죠. 당시 그는 담배를 비스듬하게 꼬나물고 있었다고 하더군요.

강기갑 의원의 행위만 해도 그렇습니다. 얼마나 속이 탔으면 그가 보수언론들로부터 ‘공중부양’이라는 비웃음까지 감수하며 그랬겠습니까.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일입니다. 그러나 결과는 그렇게 긍정적이지 않습니다. 당장은 시원했겠지만 시간이 갈수록 야유만 늘어갈 뿐입니다.

김 의원의 국회 최루탄 투척이라는 초유의 행위 역시 한미FTA를 날치기 통과시킨 한나라당에 양비론이라는 면죄부를 주는 효과밖에 거두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너희들은 잘한 게 무에 있느냐? 국회에 최루탄이나 던지고 말이야.” 참으로 답답합니다.

얼마 전 민방위훈련을 진행하던 박원순 서울시장이 뉴라이트로 의심되는 한 극우파 여성으로부터 기습적으로 폭행을 당하는 어이없는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저는 그때도 비판적인 글 박원순 폭행사건, 어떻게 표현할 방법이 없네 을 썼습니다.

그 글에서도 저는 폭력에 관한 한 보수와 진보가 따로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위 진보연하는 인사들이 모여 만든 모 주민회는 지눌스님이 만든 낙동강 사진을 전시하려는 사람들에게 집단의 물리력으로 폭언을 하고 폭행까지 자행하는 폭거를 저지른 적이 있습니다.

지율스님 사진전의 취지는 4대강사업에 반대하고 이를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는 것이었지만 이들은 막무가내였습니다. 사건이 문제가 되자 이들은 나중에 비선을 통해 “같은 장소에서 우리와 사진전을 다시 열자”는 제안을 해오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이들은 사과도 하지 않았고 그럴 의사가 전혀 없었다는 것입니다. 지금도 이들은 조직의 힘을 이용해 암암리에 딴 이야기를 하고 다닌다는 이야기가 들립니다. 참으로 슬픈 일입니다. 얼마 전 신문에 보니 이들이 낸 마산만 매립 반대 광고가 보였습니다.

좋은 일이고 지지해주어야 할 일인데도 웃음밖에 나지 않더군요. 또 어떤 이는 삼촌뻘쯤이나 되는 사람의 이마를 흉기로 때려 40바늘이나 꿰매는 열상을 입히고도 모 통일운동단체에서 책임실무자로 일하며 토론회에 나와 겨레 하나되기에 대해 의견을 말하기도 합니다.

민주노총은 핵심지도부의 한 인사가 저지른 성폭력 사건 은폐를 시도하기도 했습니다. 범행당사자는 체포돼 감옥에 갔지만 민주노총은 2~3년 가까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를 하는 가장 기본적인 행위조차 거부하며 버텼습니다. 실로 웃기는 일이었습니다.

또 민노당 출신의 한 시의원이 비정규직 동사무소 여직원의 얼굴에 서류를 집어던지는 폭력을 휘두르며 폭언을 하던 장면이 동영상으로 공개돼 파문을 일으켰던 적이 있었죠. 이번 김선동 의원의 국회 최루탄 투척사건을 접하며 주마등처럼 스쳐가는 일들입니다.

여기 적시하지는 않았지만 이외에도 진보세력이 저지른 무수한 폭행사태가 있습니다. 지난 대선 당시 민노당 당직자들이 한겨례신문사를 찾아가 폭력과 폭언을 행사한 사례도 아직 기억 속에 남아있습니다. 최규엽 씨의 “너 몇 살이야?”는 아직도 코미디처럼 회자됩니다.

이러한 폭력들은 시위대가 경찰에 맞서 방어적 수단으로 행하는 정당방위와는 기본적으로 질이 다릅니다. 이러다간 한나라당 하면 성추행당, 진보정당 하면 폭력정당으로 등식화되는 불행한 일이 벌어질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금이야말로 인도의 정신적 지도자 간디가 “비폭력운동과 진리파지는 나의 두 허파와 같다”고 했던 말의 의미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아야 할 시점이 아닌가 합니다. 진리는 폭력을 쓰는 자의 것이 아닙니다. 진리를 파지할 수 있는 힘은 비폭력에서만 나옵니다.

그런 점에서 김선동 의원의 생각은 옳았을지 몰라도 그의 폭력적 행동은 진리로부터 결코 지지를 받을 수 없을 것입니다. 아니, 진리는 김선동 의원과 민노당에게 등을 돌리며 비난을 퍼부을지도 모릅니다. 진리는 결코 폭력의 편이 아닙니다.

한미FTA가 한나라당의 날치기 폭거로 통과된 후 강기갑 의원이 흘리던 눈물이 그래서 더욱 슬픕니다. 가끔 그런 생각이 듭니다. “소위 이들 진보세력은 자기들이 하는 일은 모두 정당하므로 얼마든지 폭력을 써도 상관없다고 생각하는 것일까?”

아무리 목적이 좋아도 모든 수단이 다 정당화되는 것은 아니지 않을까... 뭐, 다르게 생각하시는 분도 많겠지만요.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음냐 2011.11.24 2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폭력의 자제입장에서는 블로거와 같은 입장이긴 하지만..
    보는 시각이 다릅니다.
    일단 김선동씨에게 조금 무게가 실리네요...

    일단 날치기와 비공개로 진행되어 속기록 녹음조차 막은 딴날당의 책임이 반 이상이라고 생각합니다.
    국회에서 민주적 절차가 무시되었기 때문에 사실상 그걸 막기위한 자세에 있어 어떤 규칙을 요구하는게 좀 넌센스라 보는거죠.

    가까이로는 법원이 민노당 강기갑 의원에게 무죄판결을 내린 내용과 연장선에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11.24 2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결국 목적을 위해선 폭력이라는 수단을 써도 좋다는 말씀이군요. 면상을 향해 최루가스를 직접 살포한 행위를 아마 경찰이 했다면 당장 살인** 말이 나왔겠지요. 강의원님 말씀하셨는데 저도 강의원 존경하는 사람이고 또 특히 수사 출신이라 해서 더 좋아합니다만, 이번 건도 면책특권을 인정받을 수 있을지 어떨지는 모르겠네요.

      그리고 제 글의 맥락을 보시면 알겠지만, 저는 기본적으로 이른바 진보세력 혹은 운동권 출신들 내에 폐쇄적 폭력성이 내재해 있다고 보는 겁니다. 이들이 권력을 잡으면 박정희처럼 민족중흥의 역사적 사명을 위해서라면 얼마든지 긴급조치 같은 폭력도 정당하다고 하지 않을까 싶은데요. 물론 당연히 무슨 헛소리냐?고 하시겠지만...

      다시 한번 말씀드리자면, 폭력은 습관이거든요. 물론 지금은 한나라당하고 전선을 칠 땐데 이딴 글 써서 왜 자기편을 공격하냐고 하실 분도 많다는 것도 압니다만, 저는 사실 그런 게 더 마음에 안 듭니다.

  2. reinhard 2011.11.24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의 가족을 조폭 인신매매범이 강제로 납치해가고 있고 그 인신매매범을 당장 죽이지 않으면 안될 절체절명의 상황이 닥쳤다면... 어쩌실겁니까?...

    수단의 정당화?... 하나마나 한 이런 씨잘대기 없는 글 쓸 시간은 있어요?

    나라가 개박살이 날 마당에...

    • ㅋㅋ 2011.11.24 2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또라이 여도 있네××× 헐~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11.25 0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경우하곤 많이 다르죠?
      아무튼 기대에 못미쳐 죄송하네요. 이러면 기분이 좀 풀리실라나요?

      "다음번엔 최루탄 말고 수류탄으로 시원하게 한방 까주세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11.25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기력하고 기회주의적인 민주당 의원들 보면 잘했다는 생각이 안드는 것도 아니지만... 그래도 이건 아닙니다. 똑같은 놈 되면 되겠어요? 깡패두목 김두한이 흉내내는 것도 아니고...

  3. reinhard 2011.11.25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질문에 답변을 안했죠?... 그 상황이라면 인신매매범을 어떻게 할꺼냐구요?...죽이지 않으면 안될 상황이라면...

    그런 상황에 대한 절박함을 이해하지 못할꺼면, 이런 글 쓰나마나 하다는 거예요...

  4. ㅇㅇ 2011.11.25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루탄이라니,,

    감히 안중근에 비교하다니요.
    개소립니다

    아에 폭탄을 투척하시지 그랬어요?

  5. 진보측(?)에게만 도덕을 바라는 사람? 2011.11.25 1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보고 보수고 뭐고간에 나라자체가 끝모를 막장 길로 들어설 건데, 이 무슨 답답한 말씀이신가요?
    지금 저들이 어떻게 언행하고 있는 줄 몰라서 이러십니까?
    저들은 갖은 불법에 편법.. 그냥 지들 꼴리는 대로 마구 행동해 대고 있단 말입니다.
    뭐든지 그냥 막.. 자기들이 하려는 것들 죄다 해대고 있단 말이지요!

    근데 뭐요? 이런 애들한테 올바른(?) 방법으로 대응하라?
    그럼 직접 나서서 한번 보여주시죠?
    올바른 방법.. 어떻게 해야 저들을 막을 수 있을 지를 한번 보여달란 말입니다.

    댁이 그럴 생각 없으면, 아예 관심 끊어주는 것도 한 방법같네요, 지금 같아선!
    이 무슨.. 당치도 않는...

    보수는 무슨 짓을 해도 관심없으면서, 이른바 진보주의자란 사람이 한번 잘 못 하면 진보 전체를 싸잡아 마구 욕해대고 똑같은 것들이라며 손가락질하는.. 그런 부류셨네요, 지금 보니깐!
    다르게 보실 수 있는 시각을 가졌다 생각했지만.. 조금 실망이네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11.27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망이야 자유시니까... 저는 그런데 별로 연연 안합니다.
      진보측에게만 도덕을 바라는 게 아니고요, 진보측에게도 도덕을 바라는 겁니다. 제가 쓰는 글의 대부분은-리뷰 포스팅을 포함해서-한나라당이나 보수파들을 행태를 비판하는데 많은 내용을 할애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비해 진보 혹은 개혁파를 비판하는 글을 거의 없죠.
      하지만 어쩌다 이렇게 진보(진보가 뭔지도 사실은 잘 모르겠고, 김선동 의원이 진보인지도 역시 모르겠지만)라고 불리는 사람을 비판하면 이런 반응들이 오는군요.

      이래서 보수나 진보나 오십보백보란 말이 나오는 겁니다.

      만약 민노당이 다수당이고 국가보안법 철폐 법안을 상정해서 기습처리하려고 하는데 한나라당의 송영선 의원 같은 약간 또라이 끼 있는 사람이 김선동처럼 최루탄을 들고와 투척하고 난리를 피웠다면? 어땠을까요? 이런 반응 할 수 있을까요?

    • 그러니까 드리는 말씀이랍니다! 2011.11.27 1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껏 저들(?)이 행해온 짓거리..
      비단 이번만을 얘기하는 게 아니라, 지난 정권시절때부터 봤을 때, 저들이 언제 국익과 시민들을 위해 일한 적이 있었냔 겁니다!

      언제나 막장 결정에 막장 방법으로 모든 걸 일사천리로 행해오지 않았나요? 지금껏 그리 당해오지 않았냐 말입니다.

      근데, 정상적인.. 상식적인.. 올바른 대응요?
      그게 먹힐 거 같습니까?
      지금까지 저들이 어떤 식으로 (이른바) 진보측을 대해온 지 몰라서 이런 말씀 하시는 거예요?

      저도 뭣 모를 때사 님처럼 생각햇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저래선 안 된다. 아무리 문제가 많고 또 상대가 막장이라한들, 똑같이 응해선 결코.. 바라잡을 수 없다!"라고 저또한 생각하고 그랬엇다니까요?!!

      헌데, 저들은 결코 바른 길, 옳은 걸 선택할 생각이 없는데, 전혀 없는데 무슨 그런...

      그런 건 애들한테나, 청소년 같은 아직 장래가 창창하고 얼마든지 태도가 바뀔 수 있는 존재에게나 행할 수 있는 방법이지, 자기들 행동을 딱~ 정해놓구서 저러는 작자들에겐.. 달리 답이 없단 겁니다.
      뭐, 그렇다고 해서 제가 폭력을 옹호하는 건 아니고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11.27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본문에도 보시면 나오지만... 한나라당에만 그러는 게 아니고 이른바 진보의 탈을 쓰고 일반 대중들에게도 똑같은 행태를 보인다는 게 문제죠. 증오심과 폭력투쟁에 너무 매몰되다보니 폭력 일반을 찬양하는 결과가 나오고 자신도 알게 모르게 폭력적으로 변해간다는 불행한 사실... 안 겪어보셔서 잘 모르시나보군요.

  6. Favicon of http://www.minmetalschina.com/Cr12-Steel-Round-Bar.html BlogIcon cr12 2012.02.24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ice post. It’s really very useful for all internet lover. Thank you so much..

  7. Favicon of http://www.ghdspainshopx.com/ BlogIcon ghd baratas 2013.01.06 1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otas ugg españa, cansado, ¿quién va a cuidar de él, créeme, lo que voy a decirte." No hay viento, los ojos tienen un toque de tristeza."No, usted va a descansar, no estoy cansado". Empujé suavemente ugg para ayudar a los siete príncipes de abdomen."Bueno, me fui a descansar, tienes algo que debería llamarme." Dijo suavemente ugg.

    "Lo sé, te vas." Que ugg españa salir, me sentí aliviado., No sé por qué, ugg me miró y cuidar de los siete príncipes, y creo que es muy cruel, entiendo por qué no podemos dejar de atender, pero corazones ugg ojos tristes que vi un rastro de culpa."Dame, vengo a darle de comer." Tomé Yaowan sacar un poco de mezcla en la boca lentamente ugg fluir. Pero no fue así, la mezcla y el flujo de boca ugg fuera, no a todo el flujo en ella.

    "botas ugg, bebe un poco, estamos esperando que se despierte." El rey miró largo brebaje ansioso por quedarse fuera de la convocatoria de ugg."Yo trato de nuevo." Grito uno en la boca, luego la boca bajando la boca de la mezcla de ugg, lentamente mezcla bajo la dirección del flujo de la lengua en la garganta de la ugg, buscando no brebaje fluir de nuevo, me sonríe y ríe, y luego inmediatamente utilizar el mismo método que se mezcla se vierte en ellos la boca de la ugg.

    http://www.cheapuggbootsak.com/ http://www.cheapuggbootsa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