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에 해당되는 글 30건

  1. 2015.05.04 박종훈교육감 간담회에서 목을 길게 뺀 사연 by 파비 정부권
  2. 2014.12.27 박종훈은 순진한 교육감, 아니면 천생 교육자? by 파비 정부권
  3. 2014.06.07 블로그 재개를 결심하며 by 파비 정부권 (2)
  4. 2013.06.10 정치인블로그, 하려거든 빨리 하세요 by 파비 정부권
  5. 2011.12.17 블로그 글쓰기에 대한 짧은 소견 by 파비 정부권 (7)
  6. 2011.09.17 없는놈들이 나라걱정 더 많이 하는 이유는 뭘까? by 파비 정부권 (2)
  7. 2011.05.23 당분간 블로그 운영 못합니다 by 파비 정부권
  8. 2011.01.28 올릴 게 없어서 올리는 썰렁한 이야기 by 파비 정부권 (3)
  9. 2011.01.16 갱상도블로그, 추천박스 좀 치워주시면... by 파비 정부권 (14)
  10. 2011.01.08 블로그 방문자수, 통계가 이상한 것 같아요 by 파비 정부권 (3)
  11. 2010.10.14 블로그 하다보니 신문사 인터뷰도 해보네요 by 파비 정부권 (15)
  12. 2010.03.22 경블공, 4월 블로그강좌에 초대합니다 by 파비 정부권 (10)
  13. 2010.03.21 티스토리 베타테스터가 되어 보니 by 파비 정부권 (1)
  14. 2010.03.14 내가 티스토리 베타테스터가 되려는 이유 by 파비 정부권 (4)
  15. 2009.11.26 블로거와 간담회 나선 작은도서관의 희망만들기 by 파비 정부권 (6)
  16. 2009.11.01 올챙이 블로그 1년만에 블로그 강사가 되어보니 by 파비 정부권 (20)
  17. 2009.10.31 새 블로그 이름, 추천 좀 해주세요 by 파비 정부권 (28)
  18. 2009.09.29 블로거10만양병설? 시민운동의 대안은 블로거운동 by 파비 정부권 (11)
  19. 2009.09.28 '아부해' 보던 우리 딸, "여자의 직감?" by 파비 정부권 (12)
  20. 2009.09.01 블로그 개설 1주년을 맞아 그날을 추억함 by 파비 정부권 (15)
  21. 2009.08.26 독설닷컴, 블로그 고속성장 비결은? by 파비 정부권 (17)
  22. 2009.07.29 선덕여왕 인기 배후엔 블로그도 있다 by 파비 정부권 (12)
  23. 2009.07.07 마산시국미사, 가두행진 나선 사제들과 수정만 할머니들 by 파비 정부권 (12)
  24. 2009.06.25 인기블로그가 되는 비결? "댓글부터 다세요" by 파비 정부권 (24)
  25. 2009.06.19 100분토론 출연 교수들, 팔아먹을 양심은 있나 by 파비 정부권 (34)
  26. 2009.04.29 블로그와 댓글, 잘못 사용하면 인격장애 일어날 수도 by 파비 정부권 (12)
  27. 2009.03.26 알라딘-티스토리 서평단에 합격했어요! by 파비 정부권 (5)
  28. 2008.12.06 블로그와 술 마시기 by 파비 정부권 (14)
  29. 2008.10.27 부산 블로거를 염탐하다 by 파비 정부권 (22)
  30. 2008.10.14 블로그로 프리젠테이션도 할 수 있었다 by 파비 정부권 (18)

교육감을 만났다. 사실 나 같은 평민이 교육감을 만난다는 것이 그리 평범한 일은 아니다. 교육감은 경남도민이 직접 선거로 선출한 기관장이니 도지사와 같은 급이다. 그러므로 그를 만난다는 것은 아주 영광스러운 일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래서 교육감과의 블로거 간담회에 초대됐을 때 약간 으쓱하는 기분이 없었던 것도 아니다. 물론 블로거 간담회에 초대된 것이 특별히 잘났거나 다른 인연이 있거나 해서 그런 것은 아니고, 어디까지나 내가 간담회의 주체인 <경남블로그공동체>의 회원이기 때문이지만.


 내 자리는 교육감 오른쪽 끝이었다. 그러고 보니 나만 자리가 안 좋고 다른 이들은 괜찮았던 듯싶기도 하다. ㅠ


간담회는 7시부터지만 나는 예의를 차려 30분 일찍 도착해 미리 자리를 잡고 앉았다. 그리고 교육감을 만나면 무엇을 묻는 게 좋을지 머릿속으로 따져보았다. 박종훈 교육감은 직선제가 실시된 이래 첫 진보교육감이라는 평가를 받는 만큼 호의적인 기사를 써야겠다는 생각을 하며.


하지만 내 기대는 처음부터 어그러졌다. 정시에 교육감이 도착하고 일일이 악수를 나눈 다음 자리에 앉았지만 나는 그의 얼굴을 제대로 볼 수가 없었다. 예의를 차린다고 제일 먼저 도착해 맨 끝자리에 앉아 있던 덕분에 눈을 맞추는 것도 어려웠다. 눈을 보지 못하니 질문하기도 어려운 것은 불문가지.

 

왜 이런 식으로 자리배치를 했을까. 간담회 내내 그 생각 때문에 집중을 할 수가 없었다. 간담회가 열린 식당은 공간이 충분해서 얼마든지 원하는 대로 자리를 만들 수가 있었다. 내 생각엔 T자형으로 배열하면 좋을 것 같았다. T자의 가운데 자리에 교육감이 앉고 그 양 옆과 앞쪽에 블로거들이 죽 앉는 것이다.

 

자나 U자도 괜찮다. 아무튼 교육감에게 질문을 하거나 그의 말을 들으려면 목을 앞으로 길게 빼고 디스크 수술한 허리를 왼쪽으로 틀어야 했으니 여간 고역이 아니었다. 내가 담당자였다면, 최소한 1시간 전에 먼저 와서 현장을 살펴 가장 좋은 자리배치를 하려고 고민했을 것이다.

 

간담회 진행 방식도 매끄럽지 못했다. 물론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것이 더 좋고 격식에 얽매이는 것보다 더 진솔한 대화를 나눌 수 있다는 데에는 공감한다. 그렇더라도 사회자는 있어야 하지 않을까. 자주 만나는 친구 사이도 아니고, 어쩌면 어려울 수도 있는 교육감인데 적절한 리드를 해줘야 편안하게 대화가 오고갈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

 

예전에는 이런 행사를 하기 전에 미리 질문도 구하고 인터뷰 대상자의 활동이나 정책 등 정보도 돌려보고 그렇게 했던 것 같은데 그 점도 아쉽다. 이것은 교육청 담당 공무원(혹은 비서)의 책임만은 아니다. ‘교육감과의 블로거 간담회는 엄밀히 말해서 경남블로그공동체가 주체이며, 마땅히 책임도 져야 하는 것이다.

 

결국 문제는 우리 자신이다. 곰곰 생각해보니 우리 스스로 그동안 너무 소통이 없었던 것은 아닐까 반성을 해본다. “아무리 좋은 조직도 훌륭한 리더가 있어야 잘 굴러간다!”는 말이 있지만, 반대로 아무리 리더가 훌륭해도 조직이 소통이 안 되고 화합이 안 되면 어림없는 것이다.

 

처음 당선된 이른바 진보교육감을 만난 이야기를 칭찬과 격려 일색으로 시작하지 못해 죄송스럽기 하지만, 이번 기회에 의전과 사전 준비의 중요성을 뼈저리게 깨닫는 계기가 되었다는 것으로 만족하고자 한다. 박종훈 교육감의 건투를 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홍준표 지사처럼 싸우는 방식은 마뜩찮다. 교육운동가로서 정치인처럼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내가 생각하는 것처럼…… 도민들도 교육감에 대한 기대가 정치인처럼 하기를 바라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 홍준표 지사처럼 싸우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왜 거리에 나가서 대중들과 소통하면서 함께 연대해 싸울 생각을 하지 않고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 심판 같은 것을 청구했느냐는 다소 날선 물음에 박종훈 교육감은 이렇게 말했다. 실제 인상이 보여주는 것처럼 그는 홍준표 경남도지사와는 달라도 많이 다른 사람이었다. 홍준표가 불도저에 늑대 같은 야성을 가졌다면 그는 초원에서 풀을 뜯는 양이며 이를 그리는 화가의 마음을 가졌으리라 생각했다.

 

홍준표 지사와 싸우는 상황이 벌어질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당선자 시절에도 그런 생각 못했고…… …취임 후에 바로 도지사 예방하러 갔다. 사적인 면담하면서 자신이 진보적인 입법 활동 하였던 (지난) 이야기를 하면서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 그 당시에도 급식비 지원에 대해서는 이견이 좀 있었다. 오늘은 급식비 이야기는 하지 맙시다, 하고 덕담을 나누며 환담하고 왔다. 행정가로서 지사로서의 역할과 교육감의 역할이 부딪히는 경우가 있을 것이라는 예측은 못했다.”

 

교육감에 당선되고 인수위를 구성할 때 이미 홍준표의 공격이 있을 것이라는 예상을 사람들이 많이 했는데 이에 대한 대비에 소홀했던 거 아니냐는 물음에도 그는 이렇게 답변했다. 싸움이 있을 거라는 생각을 못했다니, 지사와 교육감의 역할이 부딪히는 경우가 있을 거라는 예측 자체가 아예 없었다니, 얼마나 순진한가!

 

그럼에도 그것은 그의 철학이었으며 확고한 신념으로 그를 지배하고 있는 듯했다. 교육감은 행정가이며 정치가인 지사와는 다른 방식으로 사고하고 행동해야 한다고 여전히 믿고 있었다. 교육감 역시 행정가이며 정치가로서의 역할과 임무가 있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그 본성은 교육자라는 것이다.

 

하지만 현실의 그는 이미 무상급식 문제에서 보듯이 고고한 교육자의 자질만 내세워서는 결코 아무것도 해낼 수 없으리라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그래서 사실 이런 자리, 블로거와 교육감의 대화 같은 자리도 만들어진 것이 아니겠는가.

 

도의회에서, 의회에서 사실 관계를 이야기 할 수 있는 기회가 봉쇄되는 경험…… 힘으로 엎어버리는 경험을 당하면서, 소시민들은 어디에서 하소연 할 것인가? 의회는 민원 창구, 판관 포청천의 역할도 해야 하는데……의회가 (이다지도) 파쇼적일 수 있는가 하는 생각, (그래서) 거칠게 항의한 적도 있다. 급식 문제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교육감이 가지고 있는 진정성을 알리고 싶은 생각에서 블로거들과 만나게 되었다.”


 

그는 이런 말도 했다.

 

사실관계보다는 누구 스피커가 더 큰가의 문제로 (귀결되는 것을 보면서) 가치관의 혼란을 겪고 있다. 스피커의 크기로 골목골목 찾아다니다 지쳐서 자빠졌다.”

 

그렇다. 문제는 스피커이며 이 스피커의 크기가 대세를 결정한다는 것을 그는 알아가고 있었던 것이다. 좀 늦은 감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다행한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순진한 교육감, 천생 교육자에서 그는 현실감각을 갖춘 교육행정가로 변모해가고 있었다.

 

그러나 거대한 홍준표의 스피커에 비해 그의 스피커는 너무 작고 보잘 것 없었다. 그래서 평범한 도민들의 귀에 급식은 교육이라는 그의 소신은 들리지 않고 예산 받았으면 감사 받아야지라든가 무상급식은 후세대들에게 빚을 안겨주는 것이라는 따위의 말만 들리는 것이 아닐까.

 

그러고 보니 아버지가 입원해 계신 의료원에도 홍준표 지사의 주장을 담은 경남도청 홍보물이 가득 쌓여 있었다. 오호, 통제라!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확하게 언제부터인지는 알 수 없지만 대략 4~5년 전부터 블로그를 거의 운영하지 않다가 2~3년 전부터는 폐업 비스름한 상태에 빠진 듯하다. 이제부터 새로 시작하려고 한다. 글을 어떻게 써야 할까 고심인데, 나름대로 플랜을 가지고 썼으면 좋겠다는 정도의 생각은 가지고 있다. 원래 길게 구질구질 쓰기를 좋아하니 시리즈로 써도 좋겠다. 아무튼 게으름 피지 말고 제대로 했으면 좋을 텐데 이거 또 작심삼일 아닐지 모르겠다. 뭐든 조직이 있어야 꾸준하게 할 수 있는 법인데 현재는 그런 게 내게 없다. 대략 4~5년 그 이전에는 아마도 조직 같은 게 있었다. 충성심도 있었고. 지금은 그게 없으니 문제다. 아무튼 글은 자꾸 써야 실력이 줄지 않고 느는 법이다. 아무리 좋은 칼도 안 쓰면 녹슬게 돼 있는 거고 차도 안타고 세워두면 퍼지는 법이다. 그런 차원에서 남들 의식하지 말고 그냥 내 기분에 족한 글부터, 아니 그런 글만 우선 쓰도록 하자. 이윤기 파블처럼 매일 쓰겠다는 결심은 못하겠고 최소한 일주일에 한번 이상은 쓰는 것으로 결심하고 시작하자. 결심서약서 조인. .  

 


Posted by 파비 정부권
TAG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log-pleur.tistory.com BlogIcon A TearDrop 2014.06.07 0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응원합니다 ^^

  2. Favicon of https://www.ymca.pe.kr BlogIcon 이윤기 2014.06.07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호의 고수가 돌아 오시는 걸 환영합니다 ^^*

오늘이 6월 10일이니 지방선거가 1년 남았네요. 그런데요. 이미 늦었지만 오늘 이 시간 이후라도 당장 블로그 만들 결심이 서지 않는 정치인들은 그냥 포기하심이 좋을 거 같아요. 페북, 카스 등 소셜네트워크는 모르겠지만 블로그는 최소한 1년 이상 공을 들여야 하거든요. 

오늘 만든다고 당장 내일부터 손님 오는 거 아닌 게 블로그에요. 하루에 천명, 이천명, 또 만명, 이만명 온다는 블로그들, 꾸준한 노력의 결과로 만들어진 거거든요. 괜한 헛수고만 하게 된다는 점 명심하시고 하려거든 6월 안으로 하시고, 6월 지나면 기억에서 잊어주세요. 

지난 선거 때 봤더니 쓸 데 없는 헛수고 하시는 분들이 너무 많은 것 같아서요. 그런 분들은 시장통에 부지런히 다니시면서 악수를 한번이라도 더 하시는 게 낫다는 거지요. 괜히 헛고생 하지 마시고 ^^

ps1; 일주일에 한번이라도 자기활동 알린다는 사명감을 갖고 꾸준히 4년 쓰는 정치인 한명도(아무도 없는 건 아니죠. 노회찬의 난중일기도 있고 또 누구도 있고, 있죠) 없다는 거 너무 슬픈 일입니다. 별로 힘든 일도 아닌데, 잘 쓸 필요도 없고, 그저 자기 하고 싶은 말 간단하게 요약해서 페북에 쓰듯이 하면 될 것을. 오늘 제가 여기다 쓴 내용량 정도면 블로그 두 페이지는 되겠어요. 페북에 링크 걸어도 되고. 암튼 내년 1월 넘어서면 블로그 하겠다고 설치는 분들 생기고 심지어는 선거 보름 남겨두고 블로그 만든다고 땀 빼는 분들도 있는데...... 올해는 제발 그런 헛공사에 시간낭비 말았으면 하네요. ~~~~~~~~~~~~

ps2; 물론 필요없다고 생각하시는 분은 예외고요. 그런 분들은 당연히 선거 때도 관심 안 갖겠죠? 그럼 되는 거에요.

ps2; 정치인들이 제 보기엔 너무 쓸 데 없는 데 바쁘신 거 같아요. 블로그는 그에 비하면 자기피알도 되지만 자기를 뽑아준 유권자들에게 좋은 서비스도 되는 거고요, 알 권리 이런 거까진 말씀 안 드리겠어요, 신문방송보다 더 효과도 있고 뛰어난 미디어란 점도 참조하셨음 합니다만.  

※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블로그에도 동시에 (조금 첨가해서) 올림.

~~~~~~~~~~~~~~~~~~~~~~~``` 

Posted by 파비 정부권
TAG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끔 블로거들끼리 오프라인에서 모임을 가질 때면 듣는 말이 있습니다. “파비님은 어떻게 그렇게 글을 잘 쓰시나요? 술술 읽히는 게 보통 실력이 아닌 거 같아요.” 심지어 글쓰기가 밥벌이인 어떤 분은 “황구라보다 더한 구라 같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그런 말을 들을 때면 부끄럽기도 하지만 한편 뿌듯하기도 합니다. 내 맘속은 두 가지를 동시에 느끼는 것입니다. 하나는 글을 잘 쓴다는 칭찬에 대한 긍정이요, 다른 하나는 그렇게 칭찬받을 정도는 아니라는데 대한 불안감입니다.

사실, 블로그를 하기 전에는 내가 글을 잘 쓴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한 번도 없습니다. 진실을 말하자면, 나는 여태껏 글쓰기에 대한 정규적인 교육을 받아본 바가 없습니다. 중학교 때 ‘작문’ 과목이 있었던 기억이 나지만 제대로 배우지도 가르쳐주지도 않았던 것 같습니다.

요즘 이슈가 되고 있는 ‘연합고사’에 아무런 도움이 안 되는 과목(국어의 부속과목이었던 듯)이었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지금처럼 대학입시에 논술이 있었다면 달랐을 것이지만 ‘작문’ 시간은 피곤한 선생과 학생이 함께 쉬어가는 시간이었습니다.

중학교를 졸업하고 들어간 기계공고는 일반 공고와도 달라 수업시수의 절반이 실습(공장에서 쇠를 깎아 공작물을 만드는 훈련)이었으며 이론수업의 절반이 또 전기일반이니 재료역학이니 하는 실기전공과목이었으므로 글쓰기에 도움이 될 만한 공부는 하지 못했습니다.

십여 년을 공장에서 쇠를 깎는 일에 종사하던 내가 서른 몇 살이 되어 전문대학에 진학해 세무회계학을 공부했는데 이게 어느 정도 도움이 되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늘그막(?)에 대학에 들어간 목적은 공부가 아니라 인맥형성이었습니다.

야간수업을 마치고 술집에서 회포를 푸는 일이 더 중요했으니 이 시기가 글쓰기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볼 수는 없지 싶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그렇게 글을 잘 쓰냐? 술술 잘 읽힌다”는 소리를 듣게 되었을까요? 저도 그게 궁금합니다.

그래서 생각해보았습니다. ‘별다른 교육도 받지 않았고 경험도 없던 내가 어떻게 이만큼이라도 글쓰기를 할 수 있었을까? 아주 잘 쓴다고는 말할 수 없지만 그래도 영 못쓰는 것도 아니니 신기한 일이 아닌가!’

그리고 완전하지는 않지만 어느 정도의 결론을 얻었습니다. 그 결론 중 한두 가지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공상과 사색을 즐겨 한다는 것입니다. 혼자 걸으면서 혹은 가만히 앉아서 생각의 바다에 빠져 헤엄치는 것은 살아가는 큰 즐거움입니다.

둘째는 책읽기를 매우 좋아하는데 특별히 마음에 드는 책은 매우 천천히 그리고 반복해서 읽는다는 것입니다. 인상적인 문장이 있으면 몇 번을 되새겨 읽어본 다음에야 다음 장으로 넘어갈 때가 많습니다. 예컨대 김승옥의 <무진기행>은 한 열 번 정도는 읽었을 것입니다.

이런 성격은 영화보기도 마찬가지여서 <벤허> 같은 영화도 마찬가지로 열 번 정도는 보았을 것입니다. 나중에는 줄거리뿐 아니라 대사까지도 기억할 정도가 됐는데 혼자 가만히 앉아 영화를 머릿속으로 필름 돌리듯 돌리면 장면과 느낌이 그대로 살아납니다.

하나만 더 말씀드리자면 나는 책을 읽을 때나 영화를 볼 때 눈으로만 보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마음도 함께 책을 읽고 영화를 봅니다. 하나의 문장과 장면에서 수많은 생각들이 함께 하는 것입니다. 경우에 따라선 그 순간마다 엉뚱한 상상들이 나래를 펼치기도 합니다.

<무진기행>에 보면 이런 구절이 있습니다. ‘……밤사이에 진주해 온 적군들처럼 안개가 무진을 삥 둘러싸고 있는 것이었다. 무진을 둘러싸고 있던 산들도 안개에 의하여 보이지 않는 먼 곳으로 유배당해 버리고 없었다. ……’

누구나 좋아하는 구절일 테지만 나도 이 구절을 특별히 좋아해서 언젠가 내 블로그에다 인용해야겠다고 마음먹었고 꼭 그렇게 했습니다. 이런 성격은 시간도 많이 잡아먹고 피곤할 것 같기도 하지만 가끔 유용할 때도 있습니다.

언젠가 회사에서 일할 때 힘들여 작성한 A4용지 30여 페이지에 달하는 기획서가 컴퓨터 고장으로 날아간 적이 있습니다. 처음에 당황했지만 곧 마음을 추스르고 다시 작성했는데 처음의 것과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내가 쓴 기획서가 마음에 들어 수십 번을 읽고 또 읽는 중에 그만 외워버리고 말았던 것입니다. 이런 경험은 블로그를 운영하면서도 몇 차례 했습니다. 지금은 그렇지 않지만 가끔 티스토리 내에서 문서작성을 하다 날아가는 경우가 있었던 것입니다.

남의 블로그를 볼 때도 이런 성격은 그대로 드러나서 좋은 글이 발견되면 천천히 음미하면서 읽습니다. 마음에 드는 구절을 반복해서 읽는 것은 물론입니다. 어떤 때는 종이와 볼펜을 꺼내 써보기도 합니다. 정말이지 훌륭한 문장만큼 아름다운 것도 잘 없습니다.

실은 엊그제 만난 동료 블로거의 분에 넘치는 칭찬에 대한 답으로 쓰기 시작한 글이 글쓰기보다는 책읽기에 대한 개인적 감상으로 흐른 듯한 느낌이 없잖아 있습니다만 글쓰기에 대한 내 생각은 그렇습니다. 글을 잘 쓰려면 남의 글을 잘 읽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눈으로 읽지만 말고 마음으로 음미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마음에 드는 문장이 있다면 아름다운 시를 외우듯 외워두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세상에 새로운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모든 창조물은 인용과 응용으로부터 나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무튼, 블로그가 있어 글을 쓸 수 있는 기회가 생겼고 내 안의 나를 발견하는 기회도 됐으니 여간 반갑고 고마운 게 아닙니다. 하지만 과분한 칭찬을 들으니 부담스러운 것도 사실이군요. 앞으로는 좀 더 신경 써서 글을 써야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아래 글은 내가 제일 처음 블로그에 올린 글입니다. 글 주소가 http://go.idomin.com/1 입니다. 끝에 1번 보이시죠? 그만큼 가장 애착이 가는 글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블로그는 문장으로만 글쓰기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사진도 있고 다른 무엇도 있을 테지요. 그럼 이만...  

어느 슈퍼아저씨의 나라사랑

마트에서 수육용 제주도산 도야지 600g을 100g당 500원에 구입했습니다. 냄비에 물과 된장을 풀어 섞고 다진 마늘과 파, 무를 썰어 넣은 다음 생강이 없어서 못 넣는 대신 단감 반쪽을 싹둑 잘라 넣어 가스렌지에 올려놓았습니다. 마지막으로 먹다 남은 소주도 반병 부었습니다. 아들놈이 옆에서 “아빠, 감은 왜 넣는거야?” 걱정스러운 듯 물었습니다. “이가 없으면 잇몸이라고 했어. 이런 걸 창조정신이라고 하는 거야. 혹시 모르니까 너는 먹지 마.” “......, !” 그리고는 동네 슈퍼에 소주를 한 병 사기위해 쓰레빠를 끌고 찬바람을 맞으며 내려갔습니다.

내가 소주병을 들고 여기저기 살피고 있으니 주인장 왈, “손님, 뭘 살피시는 김미까? 그거 유통기한 아직 안 지났어요.” 내가 왈, “아, 네. 유통기한 살피는 게 아니고 도수 살피는 겁니다. 몇도 짜린가 볼라고요. 요즘 술이 도수가 너무 낮아서... 19.5도짜리가 제일 높은 거네.”

“하하 손님, 16도 짜리도 있심다. 요즘 말임미다. 알콜 도수 낮춰가지고 소주회사들 배 터졌슴미다. 주정 적게 들어가니 원가 절감돼서 돈 벌지, 도수 떨어지니 많이 쳐 먹어서 돈 벌지, 여자들도 인자 부담 없이 마신답디다.” 주인장께서 일장 연설을 하시더군요. 그래서 나도 거들었습니다. “네, 나도 어쩐지 요즘 소주 주량이 많이 늘었다 했더니. 더 싸게 만들어서 더 비싸게 더 많이 판다, 이런 말이로군요. 그러면서 부드러운 술 팔아 국민보건에 앞장선다고 자랑도 하고요. 앉아서 비싼 월급 받고 이런 거만 연구하는 친구들이 있어요.” 그리고 한 발 더 나갔습니다. “요즘 삼성 문제로 시끄러운데요. 바로 이런 게 문제에요. 소비자들, 국민들, 일하는 사람들 등골 빼가지고 이런 잔머리 굴리는 놈들한테 수십억씩 연봉 바치고, 뇌물 바치고 하니 사회가 제대로 될 리가 있습니까?”

그러자 슈퍼 아저씨, 내 말을 잽싸게 끊더니 침을 튀기기 시작했습니다. “나도 슈퍼 장사해서 먹고 사는 사람이지만도, 그건 아님미더. 잘 하는 놈은 더 많이 주고 못하는 놈은 굶어 죽어야 됨미더. 그게 경쟁사회고, 그래야 나라가 발전 함미다. 김용철인가 하는 그놈 뭔가 문제가 있는 게 분명해요. 완전 파렴치한 놈 아임미까. 삼성이 우리나라에 얼마나 많은 사람을 먹여 살리고 있으예...... 삼성은 뭔 짓을 해도 용서해줘야 됩미더...... (중략) 삼성에서 이건희 다음이라카는 이학수 실장 있다 아임미까. 요 옆에 밀양 사람 아임미까. 마중 출신 아이요. 그라고 삼성기획실에서 실장 다음 차장이라카는 김인주 사장인가 그사람도 우리 마산(마중, 마고 출신)사람 아임미꺼. 이 사람들 얼마나 대접받는지 암미까. 삼성이 그래서 잘하는 김미다...... (후략)”

가스렌지에 올려놓은 냄비는 들끓고 있을텐데 우리의 슈퍼엉클 열변이 지칠 줄도 모르시고, 아 열라 불안해지기 시작하네. 슈퍼 아저씨가 숨고르기를 위해 잠시 멈춘 순간, “아저씨, 오늘 말씀 참 잘 들었습니다. 날씨가 엄청 춥네요. 어유 춥다.” 냅다 집으로 뛰어 올라왔습니다.

맛있게 익은 돼지수육을 왕소금에 찍어 소주를 한 잔 들이키며 드는 생각. “오늘은 작전상 후퇴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eodaran.com BlogIcon 거다란 2011.12.17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요즘 유행하는 바로 그 '깔때기'라는 건가요? ㅋㅋ 이 글도 입에 쫙쫙 붙네요. ^^

  2. Favicon of https://namsieon.com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1.12.17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분들 말씀처럼 글이 정말 잘 읽히네요~
    많이 배워야겟어요^^
    독서와 사색의 결과라고 하셧지만... 글을 읽다가보니 인생의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무형의 경험치가 느껴지네요 ^^
    잘 읽어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12.17 16: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짠밥 덕도 많이 있다고 봅니다. ㅎㅎ 하지만 그 얘길 제 입으로 하기는 좀 그렇지요. 그래도 역시 삶의 경험은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아직 40대입니다만, 50대나 60대 인생선배들의 블로그를 보며 많이 느낀답니다. 고맙습니다. ^^

  3. Favicon of http://www.minmetalschina.com BlogIcon tool steel 2012.02.13 1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Your blog is great. Your thoughts are also very good and i am very inspired from your post. That is why I visit this blog again and again and will come back in future too.

  4. Favicon of http://enormousseo.com BlogIcon Directory Submission Service 2012.05.25 0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트에서 수육용 제주도산 도야지 600g을 100g당 500원에 구입했습니다. 냄비에 물과 된장을 풀어 섞고 다진 마늘과 파, 무를 썰어 넣은 다음 생강이 없어서 못 넣는 대신 단감 반쪽을 싹둑 잘라 넣어 가스렌지에 올려놓았습니다. 마지막으로 먹다 남은 소주도 반병 부었습니다. 아들놈이 옆에서 “아빠, 감은 왜 넣는거야?” 걱정스러운 듯 물었습니다. “이가 없으면 잇몸이라고 했어. 이런 걸 창조정신이라고 하는 거야. 혹시 모르니까 너는

  5. Favicon of http://www.chihairstraightenerv.com/ BlogIcon chi iron 2012.12.29 1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noltre,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come rappresentante degli studenti.Programma hermes non è così male come le primarie è sovradeterminato.La canzone prima canzone in onda, hermes si alzò con un dietro il ragazzo la pagina al fondo, di nuovo con le seguenti prestazioni.

    Travestimento raddoppiato (con il berretto, indossare vestiti casual padre.) http://www.hermesitalyz.com/ kelly hermes è andato al City Furniture recente, ha acquistato l'arredamento giusto, un po 'di mobili in legno come tavoli e sedie, uno dei più grandi una vasca di legno e una chaise longue.

    Dal momento che ogni vengono inviati, in diretta irragionevole più di dosso. Ha scelto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italia a casa quando un campanello accanto alla porta.hermes? Che cosa è questo? "Quando non deve raccogliere in affitto?"hermes bottiglia in mano e consegnato hermes.

오랫동안 블로그가 방치됐다. 올 들어서는 거의 글을 쓰지 않은 것 같다. 최근 몇 달간 매달 대여섯 건의 글을 겨우 올리다가 급기야는 8월 달에 1건, 9월 달에는 아예 한건의 글도 생산하지 못했다.

결과는 뻔하다. 어쩌다 바빠서 한 며칠 글을 올리지 못하는 경우라도 대략 800명에서 1,000명 가까운 방문자들이 조회수를 올려주었던 내 블로그가 500명, 400명으로 그 수준이 떨어지다가 얼마 전부터는 하루 2~300명 선을 겨우 유지하지 시작했다.

그러더니 마침내 오늘 185명으로 떨어졌다. 이러다간 100명 마지노선이 무너지는 것도 시간문제다. 한번 무너진 성을 다시 세우는 것은 새로 짓는 것보다 몇 갑절이나 더 어려운 법. 그러나 무엇보다 블로그를 만들어놓고 이처럼 방치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

그래서 부랴부랴 1건이라도 써야겠다는 의무감에 이렇게 컴퓨터 앞에 앉았다. 그런데 무얼 쓰지? 쓸 거리가 없다. 그동안 연속극은 빼먹지 않고 열심히 봐왔지만 막상 블로그에 글을 안 쓰다 보니 아무 생각 없이 봤다. 확실히 블로그를 열심히 할 때와 안할 때의 차이란 이런 것이다. 사물을 눈여겨보지 않는다는 것.

아무튼 무언가 쓰긴 써야겠는데 무얼 쓸까? 아 그래, 그걸 쓰자. 하나뿐인 아버지와 아들이 지금 병원에 있다. 아버지야 원래 80이 넘은 노인이시니 병원이 집인 것이고, 아들이 추석 전에 병에 걸렸다. 그게 병인지 뭔지는 모르겠지만 임파선염이라고 한다. 아무튼 병원에 입원했으니 병은 병이다.

추석 바로 전날 아들을 보러 병원에 갔다가 바로 옆방에 입원한 아는 사람을 만났다. 그는 산판에서 일하는 사람인데 다리를 톱에 잘려 입원한 것이었다. 다행히 뼈와 신경은 잘리지 않았다며 호탕하게 웃는 그를 보니 나도 따라 웃어야할지 판단이 서질 않을 지경이었다.

그가 보여주는 다리는 마치 고무장화 두 개를 엎쳐놓은 듯한 그런 모습이었다. 그는 말했다. “이까짓 거 별거 아이라. 큰 나무둥치에 맞아 뒤지지 않은 게 어디요. 팔다리 톱에 좀 잘리고, 나뭇가지에 찔리는 것쯤이야 예사지.”

나뭇가지에 찔린다는 표현을 썼지만 여러분, 그냥 찔리는 게 아니다. 아마도 이렇게 생각하면 정확할 것이다. 사극에서 적군의 창에 찔려 신음하는 한 병사를 떠올려보라. 산판노동자를 찌르는 나뭇가지란 바로 그 창이다. 잘리고 부러져 날카로운 이빨을 드러내며 공격해오는 나뭇가지는 그야말로 찰나를 실감케 한다.

내가 아는 산판노동자는 두 사람이다. 한 사람은 함양에서 일하고 있으며 이번에 크게 다친 이 사람은 김해, 창녕 등지에서 일하다가 거창의 험준한 산에서 사고를 당했다. 그는 너덜너덜해진 다리를 끌고 산을 내려와 지프를 끌고 인근병원에 가서 응급처치를 한 다음 다시 창원까지 달려왔다

자동미션이 달리지 않은 구식 자동차였던 탓에 클러치를 밟느라 그는 죽을힘을 다해야만 했다. 톱에 잘린 다리가 왼쪽이었던 것이다. 또 다른 한사람의 산판노동자. 그는 이런 위험한 일이 싫어 최근까지 산판꾼들의 톱에 공급하는 기름을 지고 산을 타다가 결국 절반밖에 안 되는 보수 탓에 톱을 잡았다.

그럼 산판일을 하면 하루에 얼마나 받을까? 15만 원 정도. 노가다라는 게, 특히 노가다 중에 상노가다라고 할 수 있는 산판일이라는 게 한달에 20일이면 많이 하는 것이다. 그러면 대충 한달 수입이 나온다. 목숨 내놓고 하는 일에 대한 대가라고 하기엔 너무 허접하다.

그의 병실 한쪽 구석에 조선일보가 놓여있기에 보았더니 서울시장 선거 이야기가 실려 있다. 안풍이며 박원순 바람이 거세긴 해도 한때의 바람일 뿐으로 곧 원상태로 돌아갈 것이고 결국은 한나라당이 승리할 것이라는 기대 섞인 분석기사가 실려 있었다.

습관적으로 욕이 튀어나왔다. “뭐야 이거, 완전히 한나라당 당보 아냐. 아무리 편들고 싶어도 좀 적당히 눈치도 봐가며 해야지 이건 너무 노골적이네. 당보라도 이렇게까지 하진 않겠다.” 내 이 한마디 때문에 병실은 갑자기 한나라당 성토장이 돼버렸다. 뭐 그러자고 한 건 아닌데.

내가 아는 산판노동자와 50대 초반쯤 돼 보이는 다른 한 환자는 의도하지 않게 그렇게 의기투합했다. 하지만 결론은 하나였다. 그래도 한나라당을 찍어준다는 거다. ‘없는 놈들’이 ‘있는 놈들’을 위해 일하는 한나라당이 좋다고 찍는다는 거다. 그들은 말했다.

“씨발, 조또 없는 것들이 지가 무슨 정몽준이쯤 되는 줄 안단 말이야.”

하긴 그들이 하는 말이 맞다. 50 초반의 그 환자 말처럼 택시를 타보면 대개 기사들이 나라 걱정을 너무 많이 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나라 재정이 어려운데 무슨 무상급식이냐면서 혀를 끌끌 차는 꼴을 보면 그런 말이 튀어나오려고 하는 걸 억지로 참는다.

“나라 걱정 같은 거 집어치우고 니나 똑바로 잘 사세요.”

요즘 벌이가 어떠냐고 물어보면 한달 기본급 4~50에 쌔빠지게 뛰면 150 겨우 가져간다고 엄살피면서 정치이야기만 나오면 나라 걱정부터 먼저 한다. 나라 재정이 어떻고, 허리띠를 더 졸라매야 하고, 국민들이 배가 너무 불렀다는 둥…. 실로 할 말을 잃는다.

하긴 사극 같은 것도 보다보면 그런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종놈들이 양반보다 양반 걱정을 더 많이 하는 것이다. 요즘 인기 뜨고 있는 공주의 남자라도 한번 보시라. 불평불만분자들이 가장 많았던 추노만 해도 그렇다. 한 고참 종놈이 이렇게 말한다. “종놈의 새끼들이 분수를 알아야지.”

아마 조선시대에 정당정치가 있었다면(사실 내가 볼 때 조선시대에도 정당정치는 있었다. 동인, 서인, 남인, 북인, 노론, 소론 하는 것들이 다 정당이다. 그걸 왜곡해서 붕당이라고 하는 거지만. 물론 양반들끼리의 정당이니 민주적인 정당은 아니겠다) 종놈들은 모조리 노비당이 아니라 양반당에 투표했을지도 모른다.

아무튼 이 병실에는 대학생들로 보이는 환자들이 두세 명 있었는데 “이 세상은 자네들 거여. 우리야 이미 별 볼일 없는 거고. 니들이 살 세상, 니들이 확 바꿔야제. 혁명을 하든 뭘 하든.” 나는 이 과격한 상황에 그저 입을 다물고 있었지만, 학생환자들은 빙그레 미소를 지으며 동의의 의사표시를 하는 것처럼 보였다.

하긴 요즘 학생들도 죽을 맛일 테니. 연간 천만 원씩 들여 공부해봤자 취직도 제대로 안 된다. 우리 때는 거들떠보지도 않던 면서기(9급 공무원) 시험에 대학생들이 줄을 선다. 비싼 돈 들여 배운 학문이 겨우 동사무소에서 등본 떼어주는데 쓰이고 있다고 환자들은 입을 모았다.

그건 그렇고, 요즘 우리나라 사람들이 이른바 3D업종을 기피하니마니 말들이 많은데 과연 그런가? 병실에 누워서도 의기양양한 그를 보며 나는 그런 생각을 했다. 과연 중국이나 동남아에서 온 외국인노동자들이 이 산판노동을 견뎌낼 수 있을까? 내가 볼 땐 어림도 없다.

그럼 눈높이를 낮춰서 일자리를 찾으면 될 텐데 그리 안하는 건 또 뭐냐고 이렇게 반문할 수도 있다. 거기에 대해서도 이 나이 지긋한 환자들은 명쾌한 답을 내놓았다. “그럼 대학까지 나온 젊은 놈들이 미래를 생각해야지 아무데나 덜렁 들어가서는 앞으로 어쩔라고. 결혼도 하고 집도 사고 애도 낳고 살아야 되는데….”

늘 내 주장은 한가였지만 오늘 또다시 한마디 한다면 이렇다. 산판노동자의 월급이 의사 월급보다 센 나라, 교수의 아내는 차도 없지만 전기수리공의 아내는 벤츠를 타고 다닌다는 핀란드나 스웨덴 같은 나라가 되면 교육개혁이니 이런 골치 아픈 문제도 일거에 사라진다. 그러니까 내가 보기에 우리나라 교육운동은 핀트가 어긋난 거다.

그런 나라는 대학교육을 무상으로 시켜도(우리나라에서 대학을 무상교육으로 한다고 하면 아마 난리가 날 거다. 포퓰리즘인지 피폴리즘인지 어쩌구 하면서) 진학률이 40%를 겨우 넘는다고 한다. 그런데 우린 연 천만 원씩 들여서 못 들어가서 난리니.

아이구 이거 또 말이 길어졌다. 여기까지. 암튼^^ 그 산판노동자 엊그제 고무장화 두 개 엎어놓은 듯한 다리를 끌고 나와 새벽까지 병원 앞 슈퍼에 앉아 술을 마셨다. 패밀리마트였는데, 아 그런데 이거 왜 이렇게 비싼 거야. 천 원짜리 소주가 천사백오십 원이다. 젠장.

오늘 병원에 갔더니 그 환자, 기브스 푼 기념으로(?) 무학산 등산 하고 오는 길이란다. 아니 실밥 터지면 어쩌려고 그러느냐고 타박을 주자 이렇게 말한다. 아참, 그전에 제목에 대한 답? 그건 나도 모른다. 그걸 알면 내가 여기 이러고 있겠나. 벌써 뭘 해도 했겠지.

“갑갑하기도 하고, 빨리 움직여야 근육도 풀리고 그러지요. 그래야 빨리 산에 가서 일을 할 거 아니요. 의사들 시키는 대로 가만 누워있다고 누가 내 입에 밥 넣어 주요?”

9월의 의무방어전, 이렇게 횡설수설로 끝.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1.09.17 0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그렇지요.
    작게 가진 사람이 더 나누며 사는 것처럼...ㅎㅎ

    잘 보고가요.

    주말 행복하세요

  2. 후후 2011.09.20 0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업화 시대에 보수진영에서 만든 비틀어진 민족주의와 지역이기주의때문이죠 ^^


집안 사정으로 인해 당분간 글을 쓰지 못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TAG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틀인지 사흘인지 블로그에 글을 안 올렸더니 좀 불안하네요. 이런 증상도 폐인이니 뭐니 그런 거 아닐는지... ㅎㅎ 제가 요즘 다른 데 신경 아닌 신경 쓸 일도 좀 있고... 늘 하는 핑계지만 매일 술 마신다고 정신 없어서, 드라마를 제대로 보지 못했습니다. 그러니 쓸 게 없을 수밖에.

'닥본사'에 실패하면, 그걸로 끝나는 게 아니라 다음캐쉬가 한 방에 700원씩 날아간다는... 휴~

월요일었던가요? 고등학교 동기놈과 옛날 태양극장 근처 어디서 소곱창에 소주 한잔 했습니다. 구제역이다 뭐다 해도 곱창 그거 참 맛있더군요. 가격도 저럼하고요. 그렇게 맛있게 먹고 있는데, 한떼의 아주머니들이 들어와서는 "야야, 빨리 틀어봐라. 시작할 때 안 됐나" 하면서 일렬로 티브이 앞에 늘어앉더군요.

잠시 있으니 또 두 명의 아주머니 들어오셔서는 "야야, 동해야 벌써 시작 했나? 동해 우찌 됐노." 하시면서 또 그 옆에 열지어 앉으시는 겁니다. 정말 티브이 드라마에 목숨이라도 건 듯이 보였습니다. 모두들. 무슨 소린가 했더니 8시 반 연속극 <웃어라, 동해야> 이야기였습니다.

저는 그 연속극 한번도 안 봐서 무슨 내용인지는 모릅니다만, 저렇게 연속극 하나 보기 위해 가쁜 숨을 몰아쉬며 뛰어오는 모습을 보니 신기하기만 하네요. 드라마 리뷰를 주로 쓰는 블로거인 제 입장에서도 말입니다. '그런데, 요즘 동해가 그렇게 잘나가는 중이었어?' 

아주머니들은 1오 횡대 대형으로 티브이 앞에서 30분간을 앉아 <웃어라, 동해야>를 시청한 다음, 역시 우리처럼 소곱창을 시켜 소주를 한잔씩 걸치시고 돌아가셨습니다. 아마도 그날이 곗날이었던 모양입니다. 물론 계모임의 화제도 주로 동해 이야기였습니다. 동해물과 백두산이... 가 아니고, 웃어라 동해야, 말입니다. 

하도 쓸 말이 없어서 대충 재미없는 이야기 좀 했습니다. 그분들 티브이 시청하는 뒷모습 찍어놓은 사진도 있지만, 어느 구석에 있는지 찾기도 어렵고, 사진 한장 없으면 이 포스트가 너무 썰렁할 것 같아서 대신 우리 딸이 우리집 화장실 문에 붙여놓은 경고문 내지 주의문 비슷한 거 하나 올려놓고 물러갑니다. 끝.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normousseo.com BlogIcon Directory Submission Service 2012.05.25 0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머니들은 1오 횡대 대형으로 티브이 앞에서 30분간을 앉아 를 시청한 다음, 역시 우리처럼 소곱창을 시켜 소주를 한잔씩 걸치시고 돌아가셨습니다. 아마도 그날이 곗날이었던 모양입니다. 물론 계모임의 화제도 주로 동해 이야기였습니다. 동해물과 백두산이... 가 아니고, 웃어라 동해야, 말입니다.

  2. Favicon of http://www.louisvuittonusab.com/ BlogIcon louis vuitton handbags 2013.01.04 1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hermesitalyz.com/ borsa hermes birkin cipiglio, pensando per un momento, e ha chiesto: "che hai detto prima, la sensazione è come è?""Quando un po '?""Questa settimana è appena iniziato anche pensare che questa è un'illusione.""Questo? hermes pensa è buono o cattivo?" "Ora siamo in grado di prima, e così sembrava, ritengo che questo spazio non può in evoluzione." hermes lo prese per mano, continuare errante.

    Evolution? ""Ah, questo spazio è stato lentamente cambiando,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milano hanno la sensazione che è come un bambino, crescono lentamente, anche se le cose non so cosa ha causato, ma l'evoluzione può essere la grande xing."hermes sempre pensato che questo spazio molte lacune, anche se non so come si forma, ma dal momento che lo spazio per creare un non strano e irragionevole correttamente lo ha perfezionato.

    "Evolution ..." Enthone Ming si fermò,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poi, come per dargli aprire la porta, lascia la sua mente lentamente chiarire.Vedi Enthone Ming improvvisamente si fermò a guardare l'espressione pensierosa, hermes si fermò, rimase in silenzio accanto a lui, in attesa che lui di pensare con chiarezza.

    http://www.hermesitalyz.com/ http://www.hermesitalyz.com/

  3. Favicon of http://www.uggunitedkingdomshop8.com/ BlogIcon ugg boots uk 2013.01.06 16: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Us get on to the outside of the carriage, to the pavilion, not far from the capital, but did not see the father figure, did not he deceived? http://buy.ghdaustraliashopx.com/ ghd hair straighteners heart of trepidation, but the hearts of a voice told ghd, you want to believe him.ghd mother sitting on a stone table next to own a person in front of the intersection and wait, hoping to see early father figure. The sun is getting higher, irradiation indescribable warmth, ghd anxious heart in the body also waiting for more and more afraid.

    Near, been anxiously http://buy.ghdaustraliashopx.com/ GHD Butterfly heart slow down, gone is the ghd father and a bodyguard. Why would a bodyguard dress with your ghd father together? Some confusion, but see the father that moment ghd happy versa forget this little confused."Dad." Ghd ran clinging father, their voices are choked uncontrolled tears streaming down.

    "Silly boy, http://buy.ghdaustraliashopx.com/ ghd sale is not good, do not cry.Father helped ghd wiped his tears. "I will not cry, we go to your mother there." My efforts raised a smile, ghd we know that this moment is not easy, ghd do not cry to face, to be happy, use happy face life. Came to the side of the mother, the mother to see the father know what to do, two ghd father has been looking at, the mouth and did not say a word, ghd does not know can not understand the feeling of the mother can not understand in this day and age on such feelings heterogeneous father robbed after rebirth, but can not say a word, ghd father is understood to understand the idea of ​​the mother hearts.

오래 전부터 갱상도블로그에 가져왔던 희망사항이었습니다.
추천박스 말입니다.
물론 이 추천박스가 가지는 순기능이 있을 줄 압니다.
그리고 역기능도 있겠지요.

역기능이라 함은 늘 연말만 되면 1등, 2등 순위를 매겨 상을 주어야만 하는 것으로부터 생기는 불편함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고교 졸업 때까지 등수가 뭔지도 모른다는 핀란드 교육을 동경하면서도 우리는 늘 1등, 2등에 목말라 합니다.


물론 그렇게 하지 않으면 안 되는 사정이 있을 줄 압니다.

또 이게 사실 하나의 영업적 광고효과도 있다는 것도 부인할 수 없습니다.
이게 말하자면 하나의 순기능이겠지요.

대한민국 블로그 어워드 상과 다음뷰 블로그 어워드 상이 같은 날 동시에 치러지고,
행사 규모나 형식, 분위기가 비교되는 것도 같은 이유일 겁니다.
그리하여 어떻든 이렇게 순위를 매기고 상주는 행사가 절대 없어질 수는 없을 테지요.

긴 말 할 필요가 없는데 이렇게 초반 사족을 단 이유는 위 빈칸을 메우기 위함이었고요.
어흠~ 사실 갱상도블로그에 하고 싶었던 말은 이거 하나랍니다.
추천박스를 없애주시거나 어디 한쪽 귀퉁이로 치워주실 수는 없나요?

예전에 구두로 요청해보긴 했습니다만, 별로 심각하게 생각지 않으시는 것 같네요.
가독성이 현저하게 떨어집니다.
글을 읽기가 불편하단 말이지요.
추천박스가 블로그 포스트를 가리기 때문입니다.

아래 사진에 보시는 바와 같이 떡하니 블로그의 한가운데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 정도면 치워야 할 충분한 사유가 되지 않을까 싶은데...

갱상도블로그의 글을 정상적으로 편안하게 읽기 위해서는...
갱블에 로긴 한번, 회원 블로그에 로긴 한번, 마지막으로 추천박스 삭제 로긴 한번, 
해서 총 3번의 관문을 통과하고서야 비로소 뜻을 이룬답니다. 

저처럼 속도 빠른 양질의 컴퓨터를 보유하지 못한 이로서는 매우 불편한 일입지요.
로딩하는데 시간이 좀 걸리거든요.

통촉하시기를...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BlogIcon 크리스탈 2011.01.16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파비님 빽으로도 안되었나보네요......
    저는 박스가 오른쪽으로 치우쳐있어 포스팅 글을 가리지는 않는데
    컴퓨터마다 다른 모양이네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01.16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데스크, 노트북 둘 다 그러네요. 아주 가끔 재수 좋게 오른쪽으로 치우쳐 나올 때도 있지만, 그럴 땐 아주 행복해지죠. ㅎㅎ 꼭 필요하다면 확인해서 서버 혹은 시스템을 손 보시는 게... 자꾸 이러면 들어왔다 글도 안 읽고 그냥 나가는 수도 있답니다.

  2. Favicon of http://1 BlogIcon 박씨아저씨 2011.01.16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저는 그런거 없는데~ㅎㅎㅎ
    휴일 잘보내세요~

  3. 실비단안개 2011.01.16 1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선 이 포스트를 뷰만 추천하겠습니다.
    왜, 뷰는 어차피 이런 거 없애지 않을 공화국이니까요.

    갱블의 추천박스를 마우스로 이동하려다보면 다시 갱블홈으로 이동이 되는데 다른 블로거들은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이때 짜증 확 나지요.

    갱블 추천박스뿐 아니라 블로그의 광고들 좀 없애줬으면 합니다.
    근래에 제가 이웃이라도 블로그 방문을 자제하며 방문을 하더라도 댓글을 남기지 않는 경우가 더 많은데요, 광고 때문에 짜증이 나기 때문입니다.

    광고 수익을 무시는 못하겠지만 이웃을 배려하는 마음도 가져주면 좋겠습니다.

    파비님 블로그에 남기는 댓글이지만 광고를 많이 올리는 블로그에 하는 이야기입니다.
    다른 블로그에 이런 글 남기면 삐치거든요.

    파비님 감기 조심하시고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01.16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갱블 추천박스를 마우스로 옮기다 보면(가독성 때문에) 갱블 홈으로 들어가버린다는 거, 저도 마찬가집니다. 방금 실험해봤는데 역시 그렇군요. 역시 짜증나기는 저도 마찬가지... 그럴 땐 아쉽지만 부득불 퇴장 하는 방법 외엔... 없죠.

      광고는 어차피 무시하긴 어려운 거고... 가급적 디자인 고려해서 독자의 가독성을 해치지 않도록 배치하는 게 좋다고 봅니다. 어쩌면 광고를 디자인으로 이용할 수도 있다고 봅니다. 너무 밋밋한 거 보다는 광고를 통해 블로그를 예쁘게 꾸밀 수도 있겠죠. 이때도 가장 중요한 것은 방문자의 가독성이라고 생각합니다. 블로그의 포스트가 가장 잘 보이도록 배려해야겠죠.

  4. Favicon of http://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1.01.16 16: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래요.
    늘 불편을 느끼면서도 그게 잘못됐다는 걸
    어디다 요구해야하는 지 고민하고 있었는데....

    제발 마우스에 따라 다니는 추천 박스 좀 치워주세요. 부탁입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01.16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 선생님도 그러시군요. 이건 괜히 하는 얘기긴 하지만, 사람들이 좀 불편해도 참는 경향이 있죠. 오늘 날씨가 부산 경우 96년만에 강추위라네요. 창원도 부산과 가까우니까... 건강 유의하세요.

  5.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 2011.01.16 16: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우스로 위치를 옮길 수 있답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01.16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옮길 수 있지만, 위에 참교육님과 실비단님도 말씀하셨지만 마우스에서 박스가 안 떨어지거나 갱블 홈으로 빠진답니다. 매우 불편하죠. 일부러 이런 불편을 감수할 열혈독자가 아니고서야... 난처한 일입죠.

    •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 2011.01.16 2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불편한 것은 사실이죠.
      박스위에서 왼쪽 버튼을 클릭하고 놓지않으면 됩니다.
      그리고 그냥 가져가면 원하는 위치로 따라 다니는데..
      저는 빠져 나올 때 오른쪽 버튼을 클릭해서 빠져 나옵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01.17 0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그렇게 하는군요.

  6. Favicon of http://blog.daum.net/gabinne BlogIcon 임종만 2011.01.16 2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합니다^^

이건 뭐 그렇게 중요한 문제인 것 같지는 않습니다만, 그냥 궁금해서요.

오늘 이시간 현재 총 방문자수가 아래 캡쳐한 사진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1165명입니다.

아마 이 숫자는 다음뷰든 믹시든 갱상도블로그든 모든 메타와 직접 방문을 통틀어 합산된 수치이겠지요.


그런데 그 밑에 보시면 다음뷰 방문자수가 나오는데요. 1197명이군요. 또 그 밑에 믹시를 보면 853명입니다. 물론 여타의 다른 메타블로그들은 통계에 없습니다. 

제가 머리가 나빠 그런지 이해가 잘 안 되는군요. 왜 그런 것일까요?

네 머리도 안 좋으면서 쓸데없는 곳에 신경 쓰지 마라고요? 그러다 뇌세포만 많이 축낸다고요? 아, 네, 알겠습니다. 그래도 그냥 궁금해서... 그렇습니다. 아마 제가 대개 심심한 모양이지요? ㅎㅎㅎㅎ~

Posted by 파비 정부권
TAG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rooo.tistory.com BlogIcon grooo 2011.01.08 1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같은 증상으로 티스토리측에 이메일 문의해봤었습니다. 한개 포스트의 다음뷰 조회수보다 블로그 총 방문자수가 적게 나온다고요. 그랬더니 블로그 방문자수는 순수하게 그날 방문한 사람수만 계산하고 다음뷰는 그렇지 않아서라고 하더군요.

  2. Favicon of http://www.burberryoutletusaxr.com/ BlogIcon burberry sale 2013.01.06 0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ire questo credito il più grande quello ancora Enthone 茗 's. A quel tempo, ha visto una lunga striscia di nuoto biologico in acqua, ho pensato che era un serpente d'acqua, una testa calda, un piede direttamente fino imparziale intervenuta mettere la sua testa. " http://www.hermesitalyz.com/ borse hermes Andiamo, serpente!"

    http://www.hermesitalyz.com/ borsa hermes birkin ha visto la sua azione, immediatamente correre il minimo inviare il tono, "questo è un serpente, non ha lo stesso aspetto, come si afferra questo? anguilla." hermes arrestato anguilla che cospirano Enthone Ming a lui, e fargli leggerle attentamente. "Il ragazzo grande, gli anni non hanno visto un grande anguilla."

    "Solo un fretta, non ha visto chiaramente, il pensiero è una biscia d'acqua!"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milano ha detto imbarazzato. "Si tratta di quasi sufficiente a pagare per diversi Dayton hermes pesare sotto le mani della rete, che sono pieni di anguille. Le dimensioni delle anguille insieme entangled, guardare la paura.

얼마 전에 경남도민일보 편집국장 김주완 기자의 중학생 아들이, 부산일보였던가요? 신문사에 인터뷰하자고 왔다고 자기 블로그에서 말했었지요. 이 친구는 사실 중학생이지만 이미 꽤 유명한 파워블로거이니 충분히 기사소재가 됐을 겁니다.

 

어쨌든 그걸 보고 꽤나 부러웠는데 이번엔 도민일보에서 저를 인터뷰하자고 연락이 왔군요. 그래서 어제 부랴부랴 가서 허겁지겁 인터뷰를 했는데요. 오늘 아침에 바로 났네요. 그런데 글을 읽어보니 좀 그렇습니다. 거시기 하다고나 할까요?

 

인터뷰는 두 시간 가까이 인생사 전반에 대해 따져 물으시더니 신문에는 달랑하게 짧은 바지처럼 거개 다 잘리고 말았네요. 가장 걱정스러웠던 것은 사진이었는데, 제가 요즘 머리카락들이 반란을 일으켜 내전 중인데요. 이것들이 한 2년 전부터는 본격적으로 역외탈출을 시도하고 있단 겁니다.



그래서 신경 좀 써주십사 부탁을 드렸는데, 역시 없는 머리는 어쩔 수 없나 보군요. 좌우가 허전해 보이는 게 마음이 짠합니다. 그래도 중도는 아직 많이 남아있네요. 앞으로 중도라도 잘 관리하도록 해야겠습니다.  그래도 저게 아마 김두천 기자가 아니었다면 불가능한 사진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90
년 공장에서 해고되고 수배, 구속생활을 겪고 난 이후 한 2년 가까이 한겨레신문 보급소장(지국장이라고 하죠?)을 했는데, 그때 배달하다가 버스 밑에 깔린 이야기, 새벽에 청소차에 치인 이야기, 배달 마치고 집에 가다 유치원 봉고차에 치인 이야기 같은 건 탈락됐군요

먹고 살기 위해 학습지 영업사원도 잠깐 했는데
, 하교시간에 맞춰 초등학교 앞에 가 기다리고 있다가 장남감 갖고 노는 시범 실컷 보여주고 입이 헤 벌어져있는 애들한테 신청서 한 장씩 나눠주며 내일 엄마한테 사인 받아오라고 시키는 일이었죠. 그것도 빠졌고요

나중에 공인중개사 자격증 따서 부동산도 잠깐 했었고
, 사업 한답시고 서울 잠실까지 올라가 사무실 차리고 있다가 그 건물에 불이 나는 바람에 뛰어내렸던 이야기도 빠졌네요. 그때 그 건물에선 사고 당시에만 10명이 죽고 10여명이 중상을 입었는데요. 저는 천우신조였죠

아무튼 그 외에도 간택에서 탈락한 얘기들이 꽤 많았는데
, 저는 그 많은 이야기들이 다 나가면 어쩌나 하고 내심 노심초사(?)했는데, 헛된 걱정이었네요. ㅋㅋㅋ~ 처음 창원의 동양기계(통일중공업)에 입사했을 때, 거기 민노당 문성현 전 대표가 현장에서 일하고 있었고요

여영국 진보신당 경남도의원도 함께 일했었지요
. 이 친구는 제 고등학교 동기이기도 하답니다. 문성현씨와 여영국씨는 나란히 줄을 서서 작업도 하고 노조활동도 같이 하고 했습니다만, 저야 같이 활동했다는 건 좀 오해가 있을 것 같습니다. 그냥 같은 공장에서 일했다는 정도로…. 

전체적인 소감은 신문이 좋고 아직 파워가 세긴 하지만
, 역시 지면의 한계 때문에 구구절절 사연을 옮기기엔 인터넷신문이나 블로그의 자유로움을 따라잡기가 어렵겠다 생각이 드네요. 이거 제가 블로그를 하고 있다고 너무 그쪽 편향으로 간다고는 생각지들 마세요. ㅎㅎ~

이상 각설하고 아래에 김두천 기자님께서 써주신 인터뷰 기사를 달아두겠습니다
. 미리 보신 분들은 일부러 다시 보실 필요는 없을 테고요. 김두천 기자님 고맙습니다. 저도 이로써 김태윤 학생(김주완 기자 아들)에게 가졌던 부러움과 한은 풀었다고 말씀드려야겠군요


김두천 기자님 다시 한번 감사 드립니다
. .

"파워블로거 활약 지켜봐 주세요"
'100인닷컴' 편집장 정부권 씨
2010년 10월 14일 (목) 김두천 기자 kdc87@idomin.com

시사·대중문화관련 유명블로거에서 인터넷 신문 편집장이 된 사람이 있다.

경남을 넘어 전국의 파워블로거들 이 모여 만들어진 <100인닷컴> 편집장 정부권(46) 씨가 그 주인공.

그는 2008년부터 블로그운영하며 시사·대중문화분야에서 왕성한 필력으로 꾸준히 포스팅을 해오며, 전국적으로 유명한 블로거로 성장했다.

그런 그를 13일 오전 만났다. 이날도 그는 자신이 포스팅한 글 때문에 곤욕 아닌 곤욕을 치르고 있었다.

평범한 시민서 유명 블로거로…올 초 편집장까지 맡아

   
 
"고장 난 보일러를 수리했는데도 계속 문제가 생겼다는 내용의 글을 포스팅했는데, 그 글을 본 업체 본사에서 전화가 와 문제를 해결해 주겠으니 글을 내려달라고 요청이 온 겁니다." 새삼 블로그 글의 영향력이 느껴지는 순간이었다.

그런 그가 블로그를 알게 된 것은 지난 2008년 4월경이다. 평소 안면이 있던 기자와의 술자리에서 블로그를 해보지 않겠느냐는 제안을 받은 것이다.

그는 젊은 날 노동운동과 진보정당활동을 하며 사회·정치문제에 눈을 떴다. "부산기계공고를 졸업하고 1982년에 창원공단의 현 'S&T 중공업' 노동자로 첫 사회생활을 시작했습니다. 89년에는 '효성기계'에서 노조 민주화 투쟁을 하다가 수배당해 구속되기도 했죠. 문성현 전 민주노동당 대표, 여영국 현 도의원이 함께 활동했습니다."

그는 이러한 진보주의 활동으로 잘 짜인 자신만의 생각을 글로 써서 민주노동당 홈페이지나 진보적 인터넷 언론매체인 <레디앙>에 보내기도 했다.

그런 그의 생각과 필력을 유심히 본 기자는 개인 미디어로서의 블로그의 중요성을 역설하며 직접 블로그를 개설·운영까지 도와주게 된 것이다.

꾸준한 발굴 보도로 세상 바꾸는 블로그 공동체 만들 터

이후 그는 <경남도민일보>가 주도한 '블로그 기자단'에 가입, 경남 민간인 블로그 기자단 1호가 되면서 정식으로 블로거 기자가 됐다.

그가 블로그에 맛을 들인 것은 자신의 첫 포스팅이 유명해지면서였다. 제목은 '삼성은 뭔짓을 해도 용서해줘야 됩니다'. 동네 슈퍼 주인의 삼성 예찬론을 듣고 그에 대한 비판을 맛깔 나게 쓴 글이었다. 이 글은 포스팅 한 뒤 이틀째 되던 날 다음 실시간 뉴스올라 3시간 동안 5만 명이 보는 큰 히트를 쳤다.

블로그를 시작한 시기도 절묘했다. "제가 블로그를 시작할 당시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고 광우병 쇠고기 문제가 한창 이슈가 되었습니다. 이 시기는 시사 블로거들에게는 정말 황금기였죠." 그런 과정에서 맺은 블로거들과의 인연은 그에게 아주 소중한 자산이 됐다.

그런 그가 <100인닷컴> 편집장이 된 것은 운영자의 사정 때문이었다. 올해 초 설립자인 김주완 기자가 <경남도민일보> 편집국장으로 임명되면서 그 자리를 대신하게 된 것.

비록 사정상 운영을 떠맡은 것이지만 나름의 운영 방침과 철학은 확고했다.

"<100인닷컴>은 종이신문 형태를 따라가면 안 됩니다. 정보력과 취재력이 확보된 신문사 기자들을 이길 수도 없고 따라갈 수도 없습니다. 따라서 종이신문이 다루지 못하는 부분, 지역의 소외된 소식과 정보를 발굴하고 보도하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이고 살길입니다. 이것이 100인 닷컴의 존재 이유입니다."

하지만, 지역의 중요 이슈나 사안에 대해 눈감지는 않겠다는 의지도 나타냈다. "경남의 첫 야권 도지사가 정권을 이룬 만큼 격려와 비판을 하는 것도 <100인 닷컴>의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4대 강 사업에 대한 문제제기는 꾸준히 할 것입니다. 반면에 생활복지·밑바닥 서민경제 문제에 대한 꾸준한 관심과 보도를 할 것입니다. 이런 부분에 도지사가 신경을 쓰게 만드는 것도 <100인닷컴>의 역할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 <경남도민일보> 메타블로그 보다 더 나은 블로그 공동체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이처럼 그를 평범한 시민에서 인터넷 신문 편집장으로 만든 블로그. 그에게 블로그는 어떤 것일까?

"블로그는 일단 내 놀이도구이고, 하고 싶은 말 얘기 들어주는 친구이기도 합니다. 제가 사회발언을 할 수 있는 유력한 도구이지요. 그러나 궁극적 블로그 글쓰기자기 존재를 계속 확인하는 작업이라고 생각합니다. 끊임없는 자기 관심분야에 대한 취재와 글쓰기는 결국 자신의 일생을 정리하는 기록으로 또 자기만의 역사가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sungsim1 BlogIcon 성심원 2010.10.14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로써 김태윤 학생(김주완 기자 아들)에게 가졌던 부러움과 한은 풀었다고 말씀드려야겠군요.>
    말씀에 그냥 슬며시 웃음이 나오는군요. 저역시 님과 같은 심정이었는데 ㅎㅎㅎ.
    오늘자 도민일보에서 반갑게 읽었습니다.
    사람에게는 계기가 그렇게 소리없이 오는가 싶어요...
    아무튼 늘 건강한 웃음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10.15 0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답글이 늦었네요. 어제 낙동강 사진전 하러 도청과 창원대 갔다가... 학생들은 영 관심이 없더군요.
      마치고 아고라에 염좌(낙사모 까페지기)님하고 술 한잔 하고 그러느라 늦었습니다. 웃으셨다니..., 고맙습니다.

  2. Favicon of http://www.semiye.com BlogIcon 세미예 2010.10.14 1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님, 앞으로 권투를 빕니다.
    건강하시고 건승하시고 건필하세요.
    축하드립니다.

  3. Favicon of http://geodaran.com BlogIcon 거다란 2010.10.14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사람이 웃길래 뭔가 싶어 보다 저는 더 크게 웃었습니다. 개그맨을 하셨어야죠. ㅎㅎ

  4. Favicon of http://www.ymca.pe.kr BlogIcon 이윤기 2010.10.14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에사 파비님의 정체를 좀 파악하게 되었습니다.

    신문에 나오지 않은 이야기가 훨씬 더 흥미롭군요.

    블로그에 포스팅하시면... 대박나겠는걸요.

  5.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BlogIcon 크리스탈 2010.10.14 1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에 신문 펴다가 처음엔 깜짝 놀래고
    다음엔 빙그레 웃음지었어요.
    아는 사람이 나오니까 훨씬 반갑던데요~~~

    이제 유명 인사십니다~~ ㅎㅎㅎㅎㅎ

  6. Favicon of http://sanzinibook.tistory.com/ BlogIcon 산지니북 2010.10.14 2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윤 학생 인터뷰는 부산일보로 기억합니다.
    파란만장한 인생을 살아오셨네요. 책 한권 내셔도 되겠어요^^

  7. 물로장생 2010.10.15 0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님의 글과 위의분 댓글을 토대로 부산일보에서 김태윤학생을 인터뷰한 기사도 찾아보았습니다. 여담이지만 그 기사를 보면서 곁가지 생각이 몇가지 들더군요.
    1)아들이 아빠를 정말 많이 닮았구나.
    2)내 후배(창신중)네.
    3)아빠의 이름만 나와있고 직업에 대한 이야기는 뺐구나.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10.15 0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주완 국장이 다 좋은데 담배를 너무 많이 달고 피니, 건강을 위해 그것만 안 닮으면 참 좋겠네요. ㅎ 아, 태윤이가 창신중 다니는군요. 좋은 후배 둬서 기쁘시겠어요.

      불로장생이 아니라 물로장생 님이시군요. 불로 장생? 물로 장생? 하긴 물이 아무래도 장생에 도움이 될 듯...

  8. Favicon of http://www.burberryoutletusaxr.com/ BlogIcon burberry sale 2013.01.06 16: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ijo: no produce nada, licencia de conducir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hebilla en su interior.A continuación, hermes, esta persona después de que el dinero de vuelta a su lugar original, en espera de los primeros dos días de la niña, y desea scouts en el nombre de su trampa en la cápsula, por desgracia hermes y esperó que la muchacha nunca una semana Por último, por fin quiere entender el original hace son los primeros dos días, ahora tiene tres días de la graduación.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también tenía una novia, un director talk show de televisión, esta persona es inteligente y hermosa, cada programa de todo el día y hermes confraternizar juntos. Al mismo tiempo, pidió a un amigo a comprar un coche deportivo contrabando Hainan licencia 3000GT quiero que venga.

    Las personas con entusiasmo corrió a ver el coche de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nuevo después de la decepción, dijo: no siendo la original una cosa.hermes dijo: no, que el original mucho más rápido, y usted ve esta llanta, el neumático, más que la mayoría, usted va a probar.

경블공 4월 블로그 강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이 글은 경블공 까페에 실은 글입니다

좀 늦었습니다. 그 동안 하는 일 없이 공사가 다망했답니다. 어제는 <걷는 사람들>과 함께 진동 태봉마을, 동전마을을 거닐었습니다. 엊그제 토요일엔 황사가 엄청 심했었지요. 눈이 따가울 정도였습니다. 밤에 만날재에 가족들과 올라갔었는데 마창대교가 안 보이더군요. 평소엔 환환 불빛의 대교가 선명했었지만 이날은 완전 암흑. 도심에 불빛들도 황사에 가려지고 롯데시네마 건물 불빛만이 아스라한 것이 마치 어떤 만화영화에서 본 안개에 싸인 환상 같은 미래도시를 연상시켰답니다.

진동 동전마을 입구


그런데 우리가 걷기 행사에 나선 일요일 아침엔 웬 하늘이 그토록 맑았던지. 파랗게 갠 하늘이 꼭 여름 태풍이 모두 지나간 가을 하늘처럼 푸르렀습니다. 봄볕도 따사로운 것이 "역시 하늘은 걷는 자를 돕는다!"는 출처불명의 경구가 생각나더군요. 아무튼 즐거운 하루였습니다. <걷는 사람들>은 걷는다기보다는 거의 거니는, 아니 '노닥거리는'과 '거니는"의 합성어 "노닥거니는'을 써서 <노닥거니는 사람들>이라고 해야 옳겠다 싶을 정도였는데요.

너무 빠르지 않은 아주 느린 모임이었습니다. 역시 모임의 운영도 아주 느슨하고 자유롭게 하더군요. 오는 사람 막지 않고 가는 사람 잡지 않는다, 뭐 그런 사상을 기본으로 하는 모임 같았습니다. 그러니까 부담을 주지 말자, 그런 거였는데 그 속에는 또한 "자연에도 부담을 주지 마라!"는 뜻과 "한가롭게 자연과 함께 즐기는 시간을 갖자!"는 뜻이 있는 게 아닐까 홀로 생각해보기도 했답니다. 그 모임에 송창우 시인과 박영주라는 절친한 형이 있어 갔던 것인데, 좋았습니다.

아, 그리고 출발할 때 경남대에 모두 모여 버스를 타고 갔는데 차창으로 쏟아지는 따사한 봄볕을 받으며 달리는 기분이 매우 좋았습니다. 단체로 시내버스를 타고 가는 여행도 꽤나 독특하고 즐거운 여행 중 하나란 생각이 들더군요. 누구든 뜻이 있으면 매월 셋째 일요일 11시에 경남대에 모이면 된다고 합니다. 준비물은 도시락과 버스비 2000원.

도민일보 김주완 기자가 주최한 블로거 컨퍼런스 이후 갱상도블로그가 만들어지고 다시 경블공이 탄생했다.

자, 지금까지는 블로그 강좌 공지가 늦은데 대한 변명이었습니다. 변명이 자랑이 되고 말았지만, 아무튼, 험~.
경남블로그공동체(이하 경블공)는 지난 3월 회합에서 다음과 같이 결정하였습니다.

  1. 매월 1회 블로그 강좌를 개설한다.

  1. 강좌 운영 비용은 경블공이 보유한 공금으로 충당한다.

  1. 블로그 강좌는 회원을 대상으로 하되, 회원이 아닌 사람도 홍보하여 참여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한다.

그리하여 그 첫 번째 강좌가 다음달(4월)에 열리게 되었습니다. 첫 번째 강좌를 맡아주실 분은 구자환 기자입니다. 구자환 기자는 현재 <민중의소리> 지역 주재기자로 활동하고 있고, <내가 꿈꾸는 세상>이란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 외에 <영상제작업>에 종사하며 머잖아 훌륭한 다큐영화를 한 편 제작해 선보이는 게 꿈이라고 하는데 곧 보게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블로그 강좌 내용은 그래서 아마도 <영상과 블로그의 만남>이 될 것 같습니다. 동영상 촬영하는 법, 사진 잘 찍기, 찍은 동영상과 사진을 이용해 블로그 콘텐츠를 만드는 방법, 그리고 그 동안 블로그를 해오면서 체득한 노하우 등 폭넓고 유용한 강좌라 될 것으로 매우 큰 기대가 됩니다. 그럼 아래에다 블로그 강좌 시간과 장소를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회원 여러분은 물론이고 회원이 아니신 여러분께서도 참여하셔서 좋은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  

경블공 4월 블로그 강좌 

때; 2010. 4. 20(화) 오후 7시

장소; 창원시 봉곡동 <경남정보사회연구소> 교육장

강사; 구자환 블로거 및 기자

내용; 영상과 블로그의 만남  

                                          ............... 경블공 회장 김주완 (총무 파비)

구체적인 강좌계획, 장소 약도 등은 따로 공지하도록 하겠습니다. 오늘은 간단하게 이런 걸 한다는 걸 알리는 정도로 마치겠습니다. 모두들 행복한 오후 되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3.22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페에서 읽었습니다요.
    수고에 감사드립니다.^^

  2. Favicon of http://blog.daum.net/sungsim1 BlogIcon 성심원 2010.03.22 15: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회원에게도 문호를 개방하셨다니 반갑네요...
    자세한 세부계획이 나오면 저도 신청하고 싶군요.

  3. Favicon of http://ebizstory.com BlogIcon 강팀장 2010.03.22 1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 한번 고향 동네에서 하는 블로그 모임에 참여해 보고 싶었는데....
    이번에도 초대를 안해 주시는 군요. ^^

    기회가 되면... 언제든지 달려가겠습니다. ^^

  4. 동백낭구 2010.03.22 1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궁 화욜이넹...
    다른일이 있어서 갈수가 없네요~

  5. Favicon of http://blog.daum.net/gabinne BlogIcon 임종만 2010.03.24 0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욕봅니다.
    대단한 발전이네요^^
    경블공을 언제 발족하셨는지?
    회원은 많습니까?

티스토리 첫화면 꾸미기 베타 테스터에 뽑혔습니다. 공자한 대로 3월 18일 목요일 11시부터 첫화면 꾸미기 클로즈 베타가 시작되었더군요. 저도 물론 여기에 동참했습니다. 커다란 기대를 안고서. 그리고 기대는 그리 나쁘지 않았다는 것으로 판명 났습니다. 아직 더 살펴봐야겠지만, 현재로서는 만족할 만한 수준입니다. 

제 블로그 첫화면입니다. 좀 어설퍼 보이지만 앞으로 배우면서 나아지겠죠.


그런데 자세히 살펴보기도 전에 문제가 하나 있었습니다. 컴퓨터를 껐다가 다시 켜거나 다른 작업을 하다 블로그에 다시 돌아오면 첫화면 꾸미기가 비활성 상태로 바뀌어 있다는 것입니다. 처음엔 당황해서 재부팅을 해본다든지 이리저리 조작을 해보았지만 다시 활성으로 만드는 게 쉽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우연히 블로그 관리화면으로 들어갔는데 거기 스킨 창에 첫화면 꾸미기가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살펴보니 역시 활성에서 비활성으로 바뀌어 있더군요. 그래서 다시 <사용 안함>을 <사용함>으로 고치고 <블로그로> 돌아가기를 하니 클로즈 베타가 떴습니다. 이런, 그래서 다시 컴퓨터를 재부팅한 다음 블로그를 열었는데 역시 비활성….   

몇 차례 반복했지만 마찬가지였습니다. 오늘은 토요일, 오후에 딸아이를 데리고 풍물학원에 갔다가 다시 성당 주일학교에 데려다 주라는 명령 같은 부탁을 받고 나갔다 왔더니 그런데 어? 이게 웬 일이야. 아까는 분명 컴퓨터를 껐다가 새로 켜면 클로즈 베타가 작동을 안했는데 깨끗하게 잘 되는 겁니다. 

아, 그러고 보니 그렇군요. 다음뷰에 티스토리 꾸미기 리뷰가 올랐던 것이 생각났습니다. ☞러브드웹이란 분이 쓰신 <티스토리 첫화면 꾸미기 버그와 개선점 10>이란 글이 있었습니다. 거기에서 바로 이 문제를 이미 거론했더군요. 음~ 동작들이 참 빠르군요. 문제를 발견하고 지적해준 ☞러브드웹님이나 발 빠르게 문제를 해소한 티스토리나 모두들 훌륭합니다.

비활성 문제 등을 제기한 블로거 리뷰들. 이것들을 죽 읽다보니 공부가 많이 됐다.


이렇게 말하고 보니 아 이거 제가 큰일이군요. 사실은 클로즈 베타 리뷰를 첫화면 꾸미기 비활성 문제로 하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할 게 없네요. 사용자 리뷰를 해야 하는 것은 베타 테스터로 뽑힌 자의 임무거든요. 뭔가 꼬투리―사실은 이런 표현은 적절한 것이 아니고 개선사항이라고 해야겠지만, 그냥 재미로 이해바랍니다―를 찾아야 되는데…. 

음, 뭐가 없을까요? 아무리 봐도 제가 뭘 몰라서 그런지 별로 지적할 만한 사항이 눈에 띄지 않네요. 여기까지 쓰던 글을 세워두고 한참을 살펴보다 겨우 한 가지 찾아냈습니다. 맨 위에 게시한 제 블로그 사진 한 번 보시죠. 거기 보시면 <오늘의 포스트>가 있고 그 아래에 <최신 포스트 보기>가 있습니다. 

<오늘의 포스트>와 <최신 포스트 보기>는 각각 별도의 아이템으로 디자인한 것입니다. 그런데 위 아이템(<오늘의 포스트>)에 게시된 기사(<추노, 그분은 진짜 '그분'>)가 아래 아이템(<최신 포스트 보기>)에도 다시 나옵니다. 좁은 화면에 여러 개의 정보를 보여주고 싶은 사용자로서는 아쉬운 대목입니다. 

두개의 아이템이 각각 따로 기동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한계가 있을 수도 있겠습니다만, 개선의 여지가 없을까요? 그리고 하나 더 말씀드리면, 아래 사진처럼 <사용자의 최고 인기글>이란 아이템을 만들었다고 칩시다. 그런데 이게 좀 문제가 있습니다. 최근 100개 이내의 글 중에서 조회수가 많은 글, 추천이 많은 글 등이 자동으로 등재되도록 돼 사용자의 의중이 반영되기 어렵다는 겁니다. 

인기글이 최근 100개의 글에 없으면 랭크가 안되는 문제가 있다.


이걸 좀 더 세분화해서 사용자의 글 전체, 또는 월별, 연도별 인기글을 구성할 수 있도록 해주면 어떨까 싶군요. 그리고 카테고리별로 이런 기능을 적용할 수 있다면 저 같은 경우에 TV이야기, 여행이야기, 책이야기, 영화이야기, 세상이야기, 시사이야기 등의 카테고리별로 따로 인기순위글을 매길 수도 있겠지요.  

음, 아직은 제가 웹에 거의 무지한지라 뭐라 말씀드리긴 그렇지만 현재로선 상당히 만족할 만합니다. 앞서 사용하던 테터데스크도 좋았지만, 디자인적인 차원에서 많은 진화가 이루어졌다는 생각입니다. 좀 더 사용하면서, 이리저리 조물거리면서 무슨 문제가 있는지 개선할 점은 없는지 찾아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아, 베타 테스터 뽑힌 거 이것도 알고 보니 좀 귀찮은 일이로군요, 하하. 물론 남들보다 먼저 좋은 제품을 써보고 고쳐야 할 점들을 찾아내 개선하는 기쁨은 있지만 말입니다. 암튼 이번 참에 이것저것 많이 배우는 기회도 되고 해서 저로서는 매우 만족합니다. 흐뭇하게 또는 무흣하게… ㅎㅎㅎ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ghdspainshopx.com/ BlogIcon ghd baratas 2013.01.06 2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ghdhairstraightenershopj.com/ Lisseur GHD mots Lingfei dit, ses yeux voient est le côté de la plaine chaise, ce qui rend pur chaise perplexe.ghd leva les yeux, "Chenqie ne comprends pas le sens de la Déesse"."Oui Ghd demandé Lingfei, a ensuite expliqué:« Capitaliser pion est une bonne chose, vous ne pouvez pas simplement un problème de leur propre

    Les mots tombent http://www.ghdhairstraightenershopj.com/ lisseur ghd pas cher Lingfei les mains de l'albinos s'est écrasé atterri sur l'échiquier, un pion perturbé. Lingfei prétexte inconnu ghd ghd pour dire cela, et se retourna vers la chaise pur: «C'est pur chaise comprendre la signification du Palais?"Aujourd'hui, un pur la réponse chaise, que l'expression sur son visage comme si je ne comprends vraiment pas cela, ghd rappelant sa chaîne:. "Je ne comprends vraiment pas Puis j'ai laissé concubine, celui de cette année est ghd Chenqie venir, Dit Chenqie si Il suffit de ne pas Chenqie que cela aura tout simplement pas aller à la Reine Mère Chenqie ça! "

    Deux personnes vous engager et Ka Fei fantôme! Parler, http://www.ghdhairstraightenershopj.com/ GHD est lentement président se leva et se rendre pur chaise autour, "Vous n'avez pas vu cela avant le Palais condamner Lingfei Elle se leva alors et transparente, toute responsabilité les Ka Fei à nouveau et que vous portez. »

다시 돌아온 블로그 첫화면 꾸미기 베타 테스터 응모 기회

티스토리 베타 테스터 모집 기간이 3월 14일로 연장되었군요. 지금 시간이 3월 14일 18시 28분, 제게 다시 기회가 왔습니다. 제가 한동안 하는 일 없이 바빠서 인터넷 접속도 자주 못하고, 2월 한 달 동안은 포스팅도 몇 번 하지 못했네요. 그러다 보니 티스토리 베타테스터 모집 날짜를 넘기고 말았답니다. 지나고 나서 보니 3월 10일이 마감이었더군요.

 
그런데 오늘 다시 우연한 일로 티스토리를 방문했더니, 앗! 베타 테스터 모집이 '불가피한 사정'으로 오늘까지 연장되었군요. 그래서 찬스다 싶어 이렇게 부랴부랴 티스토리 블로그 글쓰기 판을 열었답니다. 그래서 사람은 늘 마지막까지 신경 끊지 말고 긴장하라, 그러면 지나갔던 기회가 돌아올 수도 있다는 말이 맞는 것 같습니다.(방금 제가 지어낸 말입니다요, ㅋㅋ~ ^.^)

베타 테스터가 되기 위한 이유

그럼 먼저 티스토리가 요구한대로 왜 나는 티스토리 베타테스터가 되려고 하는가? 그 이유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우선 만족감 때문입니다. 블로그 첫화면을 예쁘게 꾸미는 것은 마치 여자가 자신을 아름답게 보이기 위해 화장을 하는 것과 같습니다. '옷이 날개"라는 말은 허영심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이라면 누구나 가진 본성 아닌가 합니다.

공작새처럼 화려한 부챗살 꼬리도 없고, 사자처럼 멋진 갈기도 없는 인간은 대신 다른 무엇으로 자신을 치장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죠. 그 만족감이란, 그러므로 허영심이 아니라 생존을 위해 부여된 자연의 섭리가 아닐까 그런 생각마저도 든답니다. 궤변일지 몰라도 말입니다. 아무튼 블로그 첫화면 꾸미기는 가정 먼저 저 자신을 위한 것입니다.  

그 다음 블로그 첫 화면은 내 블로그를 알고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우선 아름다운 또는 멋진, 화사한 화면을 만나는 방문객들에게 "아, 이 블로그 참 잘 찾아왔어!" 하는 생각이 절로 들도록 하는 것은 블로그를 하는 사람의 기쁨 중에서도 가장 커다란 기쁨이 아니겠는지요.

티스토리를 사용하면서 가장 좋았던 기능은?

가장 좋았던 기능? 너무나 많지만 그 중에 하나를 꼽으라는 말인가요? 티스토리는 우선 글쓰기가 가장 편한 툴이라는 점입니다. 티스토리 만큼 글쓰기가 편한 툴은 없다는 것이 저만의 생각이 아니라 제가 속한 경남블로그공동체(경블공) 회원들의 공통된 생각이기도 합니다. 어쩌면 경블공 회원들 중 다수는 티스토리 전도사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해도 별로 틀리지 않으리라 봅니다. 

블로거 이윤기님이나 구르다님(경남정보사회연구소 이종은 소장) 같은 분들은 단체에서 블로그 교육을 하면 티스토리가 가장 좋은 글쓰기 툴(Tool, 도구)이라고 홍보를 할 뿐만 아니라 아예 티스토리를 가지고 교육을 한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두어 가지 좋은 점을 더 꼽으라고 하면 티스토리는 연결망이 아주 뛰어난 툴이란 점입니다.
 
티스토리에는 플러그인 기능이 있어 거의 모든 메타블로그로 생산한 콘텐츠를 자동으로 보낼 수 있답니다. 그리고 사이드바나 본문 위나 아래에 광고를 달기도 아주 편하지요. 원한다면, 실제로 사이판 총기난사 사건 홍보 위젯을 만들어 블로그에 상시로 배너광고를 단 것처럼, 꼭 상업적 광고가 아니라도 얼마든지 별도의 배너광고를 달수도 있답니다. 

그리고 이 기능은 광고 목적이 아니라 디자인 목적으로도 적절히 활용할 수도 있죠. 그러나 어떻든 블로그가 태어난 이유가 홈페이지가 가진 폐쇄성을 극복하고 보다 넓은 지역으로 뻗어나가기 위한 것이라고 했을 때, 티스토리의 이 손쉬운 배포 기능은 매우 필요하고 훌륭한 장점이라고 아니할 수 없지요.
 
다음은 개설하기가 아주 쉽다는 것입니다. 가방끈이 긴 사람이나 저처럼 가방끈이 짧은 사람이나 가리지 않고 티스토리는 아주 쉽게 블로그를 개설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아마 티스토리를 이용해 블로그를 개설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분이 계시다면? 글쎄요, 별로 상상을 해본 일이 없어서 그에 대한 논평은 일단 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티스토리를 사용하면서 가장 불편했던 기능은?

그럼 가장 불편했던 기능은? "없습니다!" 하고 외친다면 티스토리 담당자님들이 아주 좋아하시겠지만, 아직 불편한 점들은 이곳저곳에 적잖이 숨어있답니다. 글을 작성하면서 느꼈던 적잖은 불편들이 갑자기 쉬 생각나지는 않지만, 아무튼 개선해야 할 점들이 아직 적잖이 있다는 것은 사실입니다.


포괄적으로 말한다면 아직 블로그에서 직접 글쓰기를 하기가 한글 등 워드에서처럼 그렇게 원활하지 않다는 것이죠. 특히 글을 쓰다가 따옴표를 찍을 때 무조건 " ", ' ' 를 써야 하는 것은 사용자로서는 아주 고역입니다. “ ”, ‘ ’ 를 쓰기 위해 저는 굳이 한글에서 문서를 작성하고 그것을 복사해서 다시 옮기는 번거로운 일을 하는데요. 

여기에 문제가 하나 있다고 합니다. 인터넷에서 그렇게 생산한 콘텐츠를 검색할 때 프로그램 언어가 섞여 나와 검색에서 불리해진다는 거지요. 그래서 이런 경우에는 메모장에 옮겼다가 거기에서 드래그 해서 다시 블로그로 옮기는 이중 작업을 해야 하는 문제가 생기는 것입니다. 게다가 티스토리에서 직접 글쓰기를 할 때 불편한 한 가지가 더 있습니다. 

이건 저처럼 예민한 사람들에겐 치명적인 것인데요. 띄어쓰기, 오탈자 검색 기능이 없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이렇게 합니다. 티스토리에서 문서를 곧바로 작성하고 이 문서를 복사해서 한글에 옮겨 오탈자, 띄어쓰기가 제대로 되었는지 확인을 한 다음 수정할 것은 수정해서 발행을 하는 것이죠.

이게 한글에서 작성한 문서를 메모장에 옮겼다가 다시 블로그에 옮기는 일보다는 간소하기 때문에 그렇게 한답니다.  한글 등 워드프로세서 수준까지 기대할 순 없겠지만, 그래도 꾸준히 개선을 해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티스토리를 사용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에 대한 질문인데요. 

티스토리를 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이건 정말 답하기 어려운 문제로군요. 블로그란 게 아주 개인적으로 하는 작업인데 뭐 특별히 기억에 남을 만한 일이 있을까요? 그래도 질문에 답은 써야 하니 생각을 해보기로 하죠. …………………………………, 아무래도 없네요. 죄송합니다. 왜 기억에 남을 만한 일이 없을까요? 아! 이렇게 아무 생각 없이 쓰다 보니 하나 생각났습니다. 

2009 티스토리 우수블로그로 지정된 것입니다. 그리고 다음/티스토리에서 제작한 명함도 받고, 다이어리도 받았을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군요. 이렇게 말하니 이거 완전 아부하는 말 같습니다만, 암튼 사실입니다. 선물 받고 기분 나쁠 사람 하나도 없겠죠? 그리고 하나 더 기억에 남는 일이 있다면 부산의 블로거 커서님과 마산의 블로거 김주완 기자와 함께 경주에 갔었던 일입니다. 

블로그를 하면서 좋은 친구를 만날 수 있다는 것은 무엇보다 큰 기쁨이죠. 1박 2일로 갔었는데, 돌아올 때 포항에 가서 먹었던 고래 육회는 아직도 기억에 생생합니다. 아이쿠~, 다시 먹고 싶어지는군요. 흠흠~. 환경운동 하시는 분들은 고래 고기 먹는 이야기를 하는 저를 미워하실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맛이 기가 막혔던 것은 사실이니까요. 소주 안주로 최곱니다. 

본인이 사용하는 사용환경 (OS 및 인터넷 브라우저 버젼)

자, 마지막으로 제가 사용하는 사용 환경을 적는 것으로 티스토리 베타 테스터 응모 포스팅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윈도우 XP
인터넷 익스플로러 7.0

■ <참고; 티스토리 공지사항>

- 베타 테스터 응모 자격

(1)티스토리에 가입한지 3개월 이상인 블로그
(2)본인이 운영하는 블로그에 작성한 글이 50개 이상인 블로그 (펌글 및 간단한 링크 모음은 제외)
※ 1~2번을 모두 만족하는 블로그

-응모 방법
(1) 아래의 응모주제들로 블로그에 글을 작성
(2) 작성된 글을 이 공지글에 트랙백 보내기 (트랙백 주소 :
http://notice.tistory.com/trackback/1478 )

-베타 테스터 응모글 주제
  • 베타 테스터가 되기 위한 이유
  • 티스토리를 사용하면서 가장 좋았던 기능 / 가장 불편했던 기능
  • 티스토리를 사용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
  • 본인이 사용하는 사용 환경 (OS 및 인터넷 브라우저 버젼) 필수 입력!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piera.tistory.com BlogIcon piera 2010.03.14 2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정말 잘쓰시는거 같네욥 ㅎㅎ..
    저역시 에디터에서 글 안쓰고 메모장에서 쓰고나서 붙인다는..
    이게 공감이 가는거 같아 글한자락 남겨봅니당..

    저도 몇개 예전에 건의드린게 받아들여지진 않고 또한 유저들이 건의하는거에 포럼란에도 영자님들 답변도 없어
    실망중이고 또한 티스토리 변화도 없어 다른곳으로 갈 생각이었는데, 이거보고 티스토리가 조금 바뀔꺼 같다는 기대감에
    한번 더 지켜보자는 심정으로 일단 신청했지만 안될꺼같구요 ㅎㅎ..님은 꼭 베타당첨되셔서 테스트해보세요..^^

  2. Favicon of http://inkcoffee.tistory.com BlogIcon 잉커 2010.03.14 2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정말 잘쓰시네요.. 부럽습니다.
    파비님 같은 분이 베타테스터가 되야 할텐데요~ :)

도서관이 없던 시골에서 부산으로 유학(?)을 간 80년부터 도서관은 저에게 가장 친숙한 곳이었습니다. 제가 다니던 고등학교에는 독립된 도서관 건물이 있었습니다. 그곳이 저에겐 놀이터 겸 안식처였던 것 같습니다. 직업훈련소 이상의 의미를 갖지 못했던 고교시절, 저는 수학문제를 풀거나 영어 단어를 외는 대신 독서에 몰두했습니다. 

이미지아파트도서관 내부. 아이들이 책 보며 놀기 딱 좋은 공간이란 생각이 들었지만, 아직은 장서가 부족하고 좁다.


어린 시절 놀이터요 마음의 안식처였던 도서관

일반 인문계 고교에서 배우는 교과서를 한자도 읽지 않고 졸업했다면 믿으실지 모르겠지만, 그건 사실입니다. 재료역학이니 기계공작이니 하는 과목들은 자격증 시험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공부해야 했지만, 국어나 수학을 공부하는 것은 제게 사치였습니다. 게다가 일주일에 3일을 꼬박 기름에 젖어 사는 우리에게 역사 같은 과목은 아예 없었습니다. 

그러나 대신에 학교에는 어디에도 부럽지 않은 큼지막한 도서관이 있었고 저는 거기에서 놀았습니다. 그곳에서 톨스토이도 만나고 헤밍웨이도 만났습니다. 채시라가 주연한 미니시리즈의 원작 <여명의 눈동자>도 그때 읽었었지요. 학교에서 배우는 교양 능력은 중학교 수준에서 멈추었지만, 도서관과 친했던 것이 오늘날 이처럼 블로그를 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는 것 같기도 합니다. 

80년대 초반 창원공단에 취업한 제가 공장을 쉬는 날이면 늘 가는 곳도 도서관이었습니다. 공장에서 노동운동을 하다 경찰에 쫓겨 수배생활을 할 때도 시간을 보내던 곳은 도서관이었습니다. 물론 나이가 들면서 도서관은 점점 멀어지기 시작했지만요. 도서관보다는 친구들과 어울려 노는 술집이 더 가까워지는 것은 인지상정일까요. 

그러나 아무튼 도서관은 지금도 제게 가장 친근한 곳 중 하나입니다. 도서관은 어린왕자도 만나게 해주고, 아름다운 전원주택도 만나게 해줍니다. 고대의 찬란한 유적도 만날 수 있으며, 그곳에서 살다간 사람들과 대화를 나눌 수도 있습니다. 훌륭한 작가들이 찍은 아름다운 사진도 구경할 수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카메라 사용법도 배울 수 있군요.

작은도서관 희망만들기 블로거 간담회. 블로거는 저쪽, 이쪽은 작은도서관 사서들.


작은도서관이 주최한 블로거 간담회

며칠 전, <경남여성새로일하기지원본부>에서 주최하는 <작은도서관 희망만들기 블로거 간담회>에 초대를 받아 다녀왔습니다. 마산의 중리에 있는 한 작은도서관에서 열렸는데, 간담회가 시작되기 전에 잠깐 작은도서관이 어떤 곳인지 둘러볼 기회를 가졌습니다. 나중에 들으니 원래 이곳은 창고였는데 개조해 작은도서관을 만들었다고 했습니다.

도서관은 아담하고 깨끗했습니다. 작은 도서관이란 말이 실감날 정도로 아늑했지만, 풍부한 장서는 시립도서관 부럽지 않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물론 이는 과장이지만, 그러나 작은도서관을 주로 이용하는 아이들에겐 보다 효율적일 거란 생각도 들었습니다. 이 도서관에 오는 이용객들에게 꼭 필요한 책들만 엄선해서 비치해놓을 수 있으니까요.

그러고 보니 제가 사는 마을에도 작년에 작은도서관이 하나 생겼습니다. 우리 마을은 아파트촌이 거의 없고 대신 오래된 주택들이 많이 모인 곳입니다. 원래 창원군청이었던 것이 나중에 의창군청이 되고 합포구청이 되었다가 지금은 경남대학교에서 인수해 평생교육원으로 사용되는 건물이 이 마을에 있는데, 이곳 1층에 작은도서관이 하나 생긴 것입니다.

경남대학교와 STX가 협력해서 만든 작은도서관입니다. 말하자면, 산학협동 도서관인 셈입니다. 멀리 떨어진 마산시립도서관을 주로 이용하던 저는 집에서 5~600m 거리에 도서관이 생긴다고 하니 매우 기뻤습니다. 작은도서관이란 개념을 알게 된 것도 이때였습니다. 그 전에는 주로 도서관 하면 시나 도에서 만든 거대한 건물만을 생각했었지요. 

왼쪽은 이미지아파트도서관, 책 고르는 아이들을 위한 배려가 바닥에 보인다/ 오른쪽은 경남대-STX도서관 책장


첫 번째 만났던 작은도서관에서 얻은 실망 

그러나 작은도서관과의 첫 만남은 실망 그 자체였습니다. 여기에 대해선 제가 1년 전에 그 감상을 적은 포스팅을 참조하시면 좋으실 듯합니다(http://go.idomin.com/28). 요즘도 저는 그 도서관을 자주 이용합니다만, 별로 나아진 건 없습니다. 여전히 장서의 대부분은 법학개론이니, 경제학원론이니, 기계공학이니, 물리학이니 하는 이름만 들어도 머리 아픈 책들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도서관 입구에 앉은 사서는, 사실은 진짜 사서가 아니라 아마도 아르바이트 대학생인 듯이 보이는 사서는 매우  불친절하고 사무적이었습니다. 제가 보기에 그는 이용객들이 불필요한 행동을 하지는 않는지, 컴퓨터 이용대장에 기록을 제대로 하는지 지켜보기 위해 고용된 감시원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경직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 사서 아닌 사서는 그럴 필요도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이 작은도서관을 이용하는 방문객은 아무리 둘러보아도 저 외에는 별로 없었기 때문입니다. 저도 실은 이곳에 책을 보러가는 것이 아닙니다. 이곳에 컴퓨터가 두 대 비치되어 있는데, 그걸 쓰기 위해 가끔 들르는 정도였지요. 어떨 땐 이곳이 제 개인서재 같다는 생각을 할 때도 있었지요.  

처음 만났던 작은도서관은 이처럼 저에게 실망만 안겨주었습니다. 그래서 대학과 기업체가 만든 작은도서관 말고 마을도서관은 어떨까 궁금한 마음으로 중리의 작은도서관에서 열리는 간담회에 참석했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새로 만난 마을도서관은 와~ 하는 탄성을 절로 자아내게 했습니다. 우선 이곳엔 경제학원론이니 민법총칙 같은 책은 없었습니다. 

주민이 스스로 만드는 작은도서관과 관 주도 도서관의 질감의 차이

게다가 아파트 단지의 한가운데에 도서관이 있다는 사실은 매우 즐거운 것이었습니다. 어려운 말로 <접근성>이 아주 뛰어나니까요. 사실 이것은 아파트촌의 장점입니다. 우리처럼 단독주택이 주로 모인 동네에선 부러운 일이지요. 어쩌면 우리 동네의 아이들에게 더욱 절실한 것이 이런 공간일 텐데도 말입니다.

간담회 진행자 문정희 팀장. 오른쪽은 김미정 도서관 사업담당.


아무튼 신선한 충격이었습니다. 이 작은도서관의 이름은 대동이미지아파트도서관입니다. 블로거 간담회에 참석한 관장의 말에 의하면 창고였던 이곳을 개조해 도서관을 만들면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고 합니다. 장서를 확보하는 것도 문제였고, 고정적인 사서를 배치하는 것도 문제였습니다. 아이가 있는 집과 없는 집의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것도 문제였습니다. 

블로거 간담회를 주최한 <경남여성새로일하기지원본부>에서 준비한 발표에 의하면, 작은도서관 희망만들기(전담인력 양성·파견사업)는 경력단절여성, 여성가장 등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 기여를 통한 자기만족도 제고에도 유용할 뿐 아니라 지역민들이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문화공간을 통해 삶의 질을 제고하는데도 커다란 기여를 할 것이라고 합니다.  

저는 거기에 깊은 공감을 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관이나 기업체가 만든 도서관이 아니라, 민이 주도가 되어 운동적 관점으로 만들어나가는 작은도서관이어야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제게 처음 작은도서관을 보여준 경남대-STX 합작 작은 도서관처럼 딱딱한 콘크리트의 질감과 다른 대동이미지아파트도서관의 우드질감은 운동에서 나온 것이었습니다. 

작은도서관은 운동이다!

국립중앙도서관 정책과의 김준이란 분이 2006년에 쓴 <작은도서관 개념에 대한 이해>에 보니 이런 말이 나와 있군요. "작은도서관은 운동이다." 두 개의 작은도서관을 경험해본 바에 의하면 이 말은 진리입니다. 기업과 대학이 만든 도서관도 결국은 관 주도 전시행정 수준을 넘지 못하는 한계가 분명 있었습니다. 그래서 더욱 "작은도서관은 운동이다!"란 말이 실감납니다.  

그리고 그 운동에 여성들이 앞장서는 것은 매우 지당하고 적절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래 사진은 간담회 다음날 작은도서관 사서로 일하고 있는 여성들과 진주 청동기박물관에 갔을 때 찍은 것입니다. 청동기박물관에 마련된 문고 앞에서 사서들은 탄성을 지르며 한참을 이곳에서 머물렀습니다. 역시 직업은 못 속이는 것일까요? 

블로거 간담회 다음날, 작은도서관 사서들과 다솔사를 거쳐 진주 청동기박물관 견학.


그 모습들에 제게서도 탄성이 흘러나왔습니다. "역시 작은도서관은 운동이야!" 그렇습니다. 역시 작은도서관은 운동이고 운동이어야 합니다. 그리고 이 운동을 이끌고 나가는 데 여성들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란 점엔 의문의 여지가 없습니다. 저와 나이가 비슷한 어느 사서의 말을 들으며 그걸 느낄 수 있었습니다. 물론 그녀는 여성입니다.

"처음엔 일자리 생각으로 작은도서관 사서 일을 시작했어요. 아이들도 어느 정도 크고, 그러고 나니까 일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지요. 돈을 벌어 가계에도 보태야겠다는 생각을 했고요. 그런데 이제 돈은 뒷전이 됐어요. 돈보다는 뭐랄까, 일에 대한 보람 같은 거, 맞아요, 그게 우선이 됐어요. 이 일은 정말 보람 있는 일이에요. 정말 내 일을 찾은 거 같아요."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gabinne BlogIcon 林馬 2009.11.26 1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글 솜씨가 여간 아닌데요.
    도서관의 비교도 적절하고...

  2. 2009.11.26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 2009.11.26 1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파비님은 이야기꾼입니다.
    글이 참 맛깔스럽거든요.

    제 글은 이맛 저맛도 없이 밍밍한데 말입니다.

블로그 강좌에 강사로 나서달라는 요청을 받고 나는 잠깐 망설였다. 우선 내가 블로그 강사가 될 자격이 있을까 하는 이유 때문이었지만, 무엇보다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늘 교육만 받던 처지에서 거꾸로 교육을 한다는 것은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닐 것이다. 내가 남들 앞에서 말이나 제대로 할 수 있을까? 제일 문제는 그것이었다.

강의중인 필자. 강좌에 참석하신 달그리메님이 찍어주신 사진.


올챙이 블로거, 블로그 강좌에 강사로 나서다

그러나 수락하기로 했다. 우선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게다가 나에게 블로그를 전도한 김주완 기자의 부탁이니 거절할 수도 없는 노릇이었다. 그리고 강의를 하기로 한 또 하나의 이유가 있다면 내가 하게 될 강좌의 내용이 교육이라기보다는 사례발표에 가까운 것이었기 때문에 크게 부담은 없을 것이란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나 같은 초보블로그에게―이제 이 초보란 딱지도 떼야 하겠지만―블로그 강좌를 부탁할 때는 전문적이고 차원 높은 수준의 강의를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편안하게 지나온 과정을 들려달라는 뜻이 숨어있는 것으로 이해했다. 그리고 경남도민일보가 주최하는 블로그 강좌의 청강생으로 한 번도 빠진 적이 없던 나는 그 뜻을 이미 알고 있었다. 

그러나 시간이 촉박했다. 1주일 정도밖에 남지 않았다. 그런데도 나는 강의가 열리는 당일까지 아무런 준비를 하지 못했다. 게으른 사람들은 늘 여기저기 하는 일 없이 바쁘다. 게다가 블로그 강좌 전날에도 어느 강좌의 수강생이 되었던 나는 뒤풀이 자리를 새벽까지 지켰다. 해가 뜨자 나는 참으로 난감해졌다. 후회와 함께 두려움이 파도처럼 밀려왔다. 

오전에 대충 일을 본 나는 점심을 먹고 나서 컴퓨터 앞에 앉아 교안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막막했다. 어쩐다? 생각 끝에 나는 내가 맡은 강좌 내용을 실제로 현장에서 강의를 하듯이 그냥 글로 적기로 했다. 그러니까 컴퓨터 앞에 앉아 수강생들을 상대로 미리 강의를 하는 것이다. 말하자면, 리허설이라고나 할까. 

역시 블로그는 급할 때 긴요하고 훌륭한 프레젠테이션 도구

이미 주제와 소제목은 김주완 기자로부터 받았었다. 1. 블로그를 운영하게 된 계기와 이유, 2. 블로그를 하면서 얻은 것과 잃은 것, 3. 처음 블로그를 할 때 유의할 점이나 고려할 사항, 4. 쉽고 즐거운 블로그 운영비법, 5. 글의 소재는 어디에서 찾을까, 6. 나의 히트 블로그 포스트, 7. 향후 계획 및 전망, 이렇게 받은 숙제를 인터뷰에 답변하듯 하면 되는 것이었다.

소제목마다 어떤 이야기를 할 것인지 먼저 틀을 잡는 것이 일이었다. 이 일을 하는데 대충 30분 정도가 소진되었다. 시계는 이미 두 시를 향해 달려가고 있고 마음은 초조하다. 강의를 한다는 기분으로 편하게 글을 쓰기 시작했다. 글이 중간에 끊어지면 안 된다. 그러나 그게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거의 네 시가 다 되어서야 작업이 끝났다. 

활자 크기 10으로 A4 용지 9장 분량이었다. 매우 많은 분량이다. 이걸 1시간 이내에 끝낼 수 있을까? 시간을 재면서 다시 리허설을 할 필요가 있었지만 그럴 수가 없었다. 빔 프로젝트로 강의 내용을 프레젠테이션 할 수 있도록 자료를 만드는 작업이 남았다. 시간이 없는 관계로 다른 프로그램을 이용할 거 없이 그냥 블로그에 자료를 만들어 담기로 했다. 

역시 블로그는 급할 때 긴요하고 훌륭한 프레젠테이션 도구다. 그런데 이것도 만만한 작업이 아니었다. 제목과 소제목, 간단한 설명을 다는 것은 금방 마칠 수 있었지만, '나의 히트 블로그 목록'을 만드는 것이 보통 일이 아니었다. 지난 1년간 쏟아낸 300여 개의 블로그를 일일이 확인하며 그 중 20여 개를 골라내고 주소를 링크할 수 있도록 만드는 일은 꽤 많은 시간을 요구했다. 

게으름으로 인해 얻은 불안과 초조는 스트레스였다

물론 시간이 충분하다면 간단한 일이었을 테지만, 7시부터 강의가 시작되니 늦어도 5시에는 일어나야 한다. 시간은 이미 5시를 넘기고 있었다. 초조한 마음 탓인지 손가락에 경련이 일어나는 것 같았다. 겨우 자리에서 일어섰을 때 시간은 5시 30분, 경남도민일보 강당에 도착하니 6시 20분쯤 되었다. 김주완 기자에게 빔 프로젝트와 노트북을 받아다 강의실에 설치하고 나니 6시 40분이었다.
 
남은 시간 동안 미리 작성한 강의안을 읽어보려고 했지만 워낙 장문이라 엄두가 나지 않았다. 결국 대략 윤곽만 확인하고 빨간 볼펜으로 줄을 그어 중요부분이나 단락을 구분 지어두는 정도밖에 하지 못했다. 7시에 강좌가 시작되었는데 <발칙한 생각>을 운영하는 구르다님이 먼저 강의를 하고 그 다음이 내 순서였다. 

구르다님(정보사회연구소 이종은 소장)은 준비를 제대로 해 오신 것 같았다. 아니 이분은 정보사회연구소에서 평소에 블로그 강좌를 연다고 했다. 그러니 이미 충분히 단련된 훌륭한 강사였다. 거기다 블로그 경력도 거의 5년이라고 했던가? 그는 이미 블로그 전도사 역할을 충실히 해오던 선교사였다. 말하자면, 준비된 강사였던 것이다. 

그의 강의를 듣는 내내 나는 더욱 불안해지기 시작했다. '아, 저렇게 준비도 많이 하고 말씀도 잘하시면 이거 참 곤란한데….' 그러나 사람이 막다른 골목에 다다르면 궁지에 몰린 쥐처럼 변할 수도 있는 법이다. 이런, 비유가 너무 지나치게 어울리지 않는다. 어쨌든 나는 그냥 포기하기로 마음먹었다. '에이, 될 대로 되라지.'

포기하는 순간 찾아온 마음의 평화와 여유

'강의가 아니라 사례발표를 한다고 생각하자. 그리고 실제로 교육내용이 사례발표 아니던가. 그저 지인들 앞에서 편안하게 내가 지나온 길을 들려준다고 생각하자.' 그러자 갑자기 마음이 편안해졌다. 그래도 두세 차례 화장실에 다녀왔다. 그 이유는 경험해보신 분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으리라. 사람이 긴장하면 오줌이 자주 마려운 법이다. 

그러나 훨씬 편안해진 마음으로 시작한 강의는 무리 없이 진행되었던 것 같다. 그냥 이웃들과 어울려 내가 경험하고 알고 있는 이야기를 한다고 생각하니 이보다 더 편하고 재미있는 일이 없었다. 시간이 모자랐다. 내게 주어진 시간은 1시간이었지만 그걸 다 쓸 수는 없었다. 앞에서 시간이 초과한 탓이었다. 시간이 30분만 더 있었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나의 히트 블로그 포스트'를 소개할 때 제목 달기나 사진 배치, 소재 발굴 등에 대해 이야기를 곁들일 생각이었지만 그러지 못했다. 사실은 이게 중요한 부분이었는데 자를 수밖에 없었다. 9시까지는 교육을 마쳐야 질문 30분 정도 받고 3교시 뒤풀이로 갈 수 있다. 청강생들에겐 뒷풀이 시간이 더 기다려진다는 사실을 나는 너무나 잘 아는 것이다. 

9시 10분에 강의를 마쳤다. 소요시간은 약 50분이었다. 그러나 기지를 발휘해 제목 달기에 대해서는 질의응답 시간에 잠깐 언급함으로써 아쉬움을 풀 수 있었다.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 '닭 쫓던 개가 지붕 쳐다보는 이유는?' 이런 식으로 제목을 다는 게 독자들에게 선택될 가능성이 높다는 이야기를 했던 것 같다. 

훌륭한 강의를 위해선 소주제별로 적절한 시간 안배가 필요했다

"홀딱 벗으면 안 됩니다. 적당히 보여주고 궁금증을 유발시키는 정도로 제목을 다는 게 중요하죠. 그러나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 보신탕 때문이었다' 라고 홀딱 보여주는 제목이 때에 따라서는 어필할 경우도 있습니다. '달마, 보신탕 맛보러 동쪽으로 가다' 이렇게 갈 수도 있겠지요. 모든 건 상대적이죠. 절대적인 건 없습니다." 

그리고 나의 블로그 제목들이 변해온 과정을 잠깐 언급했는데 내가 보아도 1년 전 혹은 6개월 전의 블로그 제목들은 촌스럽기 그지없었다. 그리고 지나치게 길거나 짧았다. 그러나 아직도 감각이 많이 모자란다. 지금도 어떤 제목을 달아야할지 막막할 때가 있다. 자칫하면 낚시 제목으로 오해 받을 수도 있고, 반대로 성의 없는 제목으로 냉대 받을 수도 있다. 

아무튼 나의 첫 번째 강의는 무사히 끝났다. 지금 마음 같아서는 출사표라도 올리고 강좌에 나섰으면 더 좋았을 걸 하는 생각도 든다. 그러나 이런 마음도 실은 마라톤을 완주하고 난 다음에야 가질 수 있는 여유다. 그러나 언젠가는 이런 여유가 내게도 올지 모르겠다. 그때는 나도 김주완 기자나 이종은 소장처럼 블로그 전도사로 자처해도 되지 않을까. 

이제 겨우 개구리 발이 보이기 시작한 올챙이에 불과한 나에게 블로그 강좌를 맡겨준 김주완 기자와 경남도민일보에 감사드린다. 재미없는 강의를 졸지 않고 끝까지 들어준 블로거 여러분에게도 감사드린다. 아, 한 사람 졸지는 않았지만 하품을 하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나의 고교 동창인데 여영국이란 친구였다. 

블로그 강의를 맡긴 경남도민일보에 감사

이 친구에게 나는 따로 강좌에 참석해달라고 연락한 바도 없는데 어떻게 알고 왔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하품을 몇 번 하긴 했지만 끝내 졸지는 않았으므로 내 친구에게도 더불어 감사드린다. 경남도민일보가 지역 언론으로서 지역 블로그의 활성화를 위해 바치는 노고가 실로 가상하다. 마지막으로 경남도민일보의 건승을 기원한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09.11.01 0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의도 하시고 멋지십니다. 많이 떨렸다는 말씀 충분히 공감되네요.
    그래도 역시 파비님은 잘하셨을 듯..
    저도 블로그 강의를 들어야 하는데 혼자 막 시작을 해버려서 전문성을 갖추지 못하고 있는 한계를 많이 느깁니다.
    특히 제목 다는 것 정말 여러가지로 힘들어요.
    블로그 이름 공모하신다고 하는데 지금 이름도 좋은데....

  2. Favicon of http://middleagemanstory.tistory.com/ BlogIcon 영웅전쟁 2009.11.01 0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휴일 멋지고 즐겁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3.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 2009.11.01 1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님 강의 좋았습니다.
    달그리메님이 타고난 이야기꾼이라 하셨잖아요.

    사실 강의 앞두고 누구나 긴장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저도 사실 열심히 준비하지 못했습니다.
    항상 강의를 하면 시간이 부족한데 이번에는 조금 양을 적게 잡았습니다.

    김주완 부장님이 딱 찝어줘서 가능한 것이었지요.

    내 블로그에 있는 글을 링크시키는 것은 '이전글 넣기' 기능을 사용하면 간단합니다.
    앞으로 블로그 강좌에 강사로 많이 서야 할 겁니다.

  4. Favicon of http://neowind.tistory.com BlogIcon 김천령 2009.11.01 1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함께 하지 못해 송구스럽습니다.
    워낙 잘 하셨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날씨가 좋지 못해 간만에 집에서 쉬고 있습니다.
    주말 잘 보내십시요.

  5. 달그리메 2009.11.01 1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블로그강좌를 듣고 나서 후기를 쓰는 나름대로의 방식이 있습니다.
    절대로 모든 내용을 다 적지 않는다는 것이지요~
    그러면 다른 사람이 후기를 쓰기도 불편하고
    여러사람이 올리다보면 내용이 중복된다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냥 제 생각 중심으로 쓸려고 합니다.
    특히 파비님은 아주 녹음을 한듯이 자세히 글을 잘 쓰시잖아요~
    그걸 알기 때문에 저는 방식을 조금 달리하려고 합니다.
    파비님 앞으로 블로그 강사를 새로운 직업으로 삼으셔도 충분하겠던데요.

  6. Favicon of http://kensaku.tistory.com BlogIcon kensaku 2009.11.01 1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사도 하시고 대단하네요!
    재미있을것 같습니다..ㅎㅎ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1.01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냥 사례발표 수준이었는데요, 뭘. 올챙이가 어떻게 개구리가 되었나? 이런 얘기를 하라는 것 같았는데, 아직 여전히 올챙이니. 옆구리에 발은 나왔는데, 걷지를 못하는, 개구리도 아니고 올챙이도 아닌 괴물, 그런 거지요. 하하.

  7. Favicon of http://geodaran.com BlogIcon 커서 2009.11.01 1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처음 대중 앞에 토론회 참여자로 나설 때 참 이 생각 저 생각 많이 들더군요. 블로그 하기 전 네티즌을 대표해서 선 적이 있는데 시작부터 끝까지 대본 준비해서 봐가며 했던 기억이...

  8.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BlogIcon 크리스탈 2009.11.01 2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석 못해서 죄송하지만
    여러 포스팅을 보니 매우 훌륭한 강의였던거 같습니다.
    수고하셨어요~~~

  9.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11.02 0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참석하지 못해 죄송하며 수고하셨습니다.

    (이 시간에는 제가 접속하는 시간이 아닌데)
    어제 일찍 잤더니 일찍 일어나지네요.
    사진은 오늘 컴퓨터가 정상이 되면 찾아 드리겠습니다.(계속 아기 컴)

  10. Favicon of http://dreamlive.tistory.com BlogIcon 갓쉰동 2009.11.02 0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존 경험을 하셨군요.. 담엔 잘하겠지용..

    예전에 정치인들 대상으로 블로그 강의를 했던 생각이..ㅋㅋ

제 블로그는 탄생한지가 그리 오래 되지는 않았지만, 이름의 역사를 쓰자면 좀 깁니다. 제 블로그가 처음 세상에 빛을 본 것은 작년, 그러니까 2008년 4월 19일입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이날은 매우 의미가 깊은 날입니다. 4·19혁명 기념일이죠. 바로 그런 날에 제 블로그가 태어났다고 생각하니 한편 가슴 뿌듯합니다. 

내 블로그 생일은 4·19혁명 기념일

사실 그러고 보면 이날은 제 인생에도 혁명이 일어난 날임에 틀림없습니다. 아날로그 세상에서만 맴돌던 제가 디지털 세계에 본격적으로 입문했다는 것을 혁명이라고 해도 그리 과언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아무튼 제 블로그는 4·19혁명 기념일에 탄생했습니다. 그러나 실제 블로거가 된 것은 그로부터 몇 달 후의 일입니다.

2008년 8월 30일, 경남블로거스컨퍼런스. 사진=경남도민일보


제가 블로거가 되도록 인도한 사람은 경남도민일보에서 미디어부장으로 일하는 김주완 기자와 정성인 기자입니다. 제 블로그를 만들어준 사람도 사실은 김주완 기자입니다. 그가 제게 티스토리 초대장도 보내고, 블로그 스킨도 만들고, 나중에 광고도 달아주고, 그가 다 했습니다. 저는 오로지 글만 써서 올리면 되었던 거지요. 

당연히 제 티스토리 블로그 아이디와 비밀번호도 그는 가지고 있습니다. 지금은 까먹었는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당시 저는 거의 컴맹이었습니다. 컴퓨터를 못하는 것은 아니었지만, 컴퓨터는 제게 워드프로세서, 엑셀, 파워포인트나 사용하는 사무용품 이상이 아니었습니다. 물론 인터넷을 아예 사용하지 않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그런 것도 업무상 필요한 정보를 얻기 위한 것이 고작이었습니다. 그러니 컴맹이라고 불려도 별로 변명의 여지가 없지요. 넷맹이라고 하는 게 보다 더 정확할 수도 있겠군요. 4월 19일, 김주완 기자로부터 전화가 왔습니다. "블로그 다 만들었으니 들어가 보시고 이전에 써두었던 글 있으면 우선 몇 개 올려보세요."

대박 난 첫 번째 포스팅, "삼성은 뭔 짓을 해도 됩니더"

그래서 도민일보에 기고했거나 어떤 까페에 올렸던 글 등 30편을 골라 한꺼번에 올렸습니다. 제일 첫 번째로 올렸던 글은 <삼성은 뭔 짓을 해도 용서해줘야 됩니더>란 글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글이 떴습니다. 다음 메인 뉴스 화면에 발탁된 이 글은 4시간 만에 5만 명이 넘는 네티즌들이 방문했습니다. 댓글도 백여 개가 달렸습니다. 

그게 4월 20일이었던가, 4월 21일이었던가요? 기억이 가물거리지만,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에 김주완 기자로부터 받았던 전화 목소리는 아직도 생생합니다. "어, 파비님 블로그가 다음에 떴던데 보셨어요? 난리가 났던데요." 글쎄 저는 그때 블로그란 게 이런 것이구나 하고 느꼈습니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였습니다. 그저 한 순간 지나가는 태풍처럼 그렇게 지나갔을 뿐입니다. 

9월이 오기까지 저는 단 한편의 포스팅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2008년 8월 30일, 경남도민일보에서 주최했던 <경남블로거스 컨퍼런스>는 블로그에 대한 인식의 대전환을 하도록 만들어주었습니다. 말하자면, 제게 그것은 신항로의 발견에 버금가는 큰 사건이었습니다. 그리고 9월 1일, 저는 블로그를 위한 첫 포스팅을 했습니다. 

아마 이날이 제게는 실질적인 블로그 생일이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그런데 무얼 써야 할까? 마치 '뭘 해먹지?' 하고 고민하던 우리 어머니처럼 쓸 게 없었던 저는 제 이야기를 쓰기로 했습니다. 제목이 <목욕탕에서 만난 낯선 남자>였는데, 낯선 남자란 다름 아닌 저였습니다. 이후 주로 세상사는 이야기를 주로 쓰던 저는 슬슬 시사블로그로 옮겨갔습니다. 

감성블로거가 되지 못하고 시사블로거도 아닌 의문의 블로거로 남다

'빗물처럼 감성이 줄줄 흘러내리는' 그런 감성블로그를 만들고 싶었던 저는 그러나 그렇게 되지 못하고 시사포스팅을 주로 하기 시작했습니다. 왜냐고 물어보신다면, 그게 가장 접근하기 쉬워서 그랬던 것 같습니다. 제 경우엔 말입니다. 그리고 당시는 촛불정국을 지나 세상이 혼돈한 시기였습니다. 물론 여전히 혼돈상태에 있긴 하지만 그땐 정말 시끄러웠죠. 

그리고 제 경우에 감성블로그란 여행을 중심으로 문화답사, TV·영화·책 등 문화비평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충분한 시간과 돈을 필요로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시사포스팅을 위주로 하는 블로거가 되었던 탓도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다가 요즘은 또 드라마 리뷰를 주로 하고 있습니다. 

말하자면 아이덴티티가 없는 블로그라고 할 수도 있겠군요. 시사블로거도 아니고 드라마리뷰어도 아니고 그렇다고 여행블로그도 아닌, 정체가 모호한 의문의 블로그인 셈이지요. 한 달쯤 전에 김주완 기자와 커서님 그리고 저, 이렇게 세 사람이 경주에 놀러 간간 적이 있습니다. 그때 두 분이 제게 했던 말도 그런 것이었습니다.

"파비님은 블로그 정체가 뭔지 그걸 모르겠단 말이에요." 그리고 김주완 기자가 구체적인 해법까지 내놓았습니다. "요즘 드라마 리뷰를 자주 쓰시던데 아예 그 길로 가세요. 조회 수 10만 넘는 것도 몇 건 있잖아요. 이참에 블로그 이름도 고치고요. '고' 블로그가 뭡니까? '고' 블로그가… TV저널, 이런 건 어떻습니까?" 듣고 보니 그럴듯하더군요. 그래서 제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블로그 이름의 변천사, 고마나루에서 테레비저널까지

"TV저널이 좋긴 한데 좀 촌스럽군요. 그보다는 고상하게 테레비저널로 하는 게 더 낫지 않을까요?" 그러자 두 사람은 적극적으로 찬성의 의사를 표시하며 지지했습니다. "아, 그거 정말 좋네요. 그걸로 하세요." 그렇게 해서 보시다시피 제 블로그는 지금 현재 테레비저널이란 이름을 쓰고 있습니다. 

자, 그럼 지금부터 제가 앞에서 말씀드렸듯이 제 블로그 이름의 변천사라고나 할까, 거기에 대해 간략하게 말씀드리겠습니다 제 블로그가 4·19혁명 기념일에 태어났을 때 처음 이름은 고마나루였습니다. 제 대신 블로그를 만든 김주완 기자가 제게 블로그 이름을 무얼로 할 거냐고 물어봤을 때 퍼뜩 생각나는 게 없어서 그냥 고마나루로 했던 것입니다. 

그래서 제 티스토리 블로그 주소도 http://gomanaru.tistory.com 입니다. 그러나 이 이름이 갑자기 마음에 들지 않게 되는 불상사가 생겼습니다. 도민일보에 실리는 기사마다 사사건건 나타나서 시비를 거는 아주 극렬한 우익인사가 한 분 계시는데, 그 분 필명이 강나루로서 비슷했던 것입니다. 그래서 이름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감각이 부족한 제게 좋은 이름이 떠오를리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궁여지책으로 <고마나루>에서 뒷부분의 '마나루'를 뺀 '고'를 이름으로 삼기로 했습니다. 그리하여 <고블로그>가 탄생한 것입니다. 그리고 2차 도메인 주소도 아예 go.idomin.com으로 정했습니다. 제 블로그 주소는 지금도 http://go.idomin.com 입니다.

부담스러운 이름, "내 주제에 무슨 저널?"

그 이후에도 제 블로그 이름은 <파비의 고블로그>, <고블로그, 파비의 블로그 여행>으로 바뀌었다가 마지막으로 <테레비저널>이 된 것입니다. 그런데 고민이 생겼습니다. 블로그 이름 때문에 말입니다. <테레비저널>이란 이름을 만들게 해준 이는 김주완 기자였는데, 이제 이 이름이 자꾸 부담스러워지기 시작했습니다.

우선 저널이란 거창한 개념이 맘에 걸립니다. "내 주제에 무슨 저널?" 이런 회의가 자꾸 드는 것입니다. 게다가 테레비 보고 비평하는 글만 써야할 것 같은 부담도 있습니다. 그래서 이름을 바꾸고 싶은데, 그래도 제가 의리라는 묘한 감상주의에 연연해하는 사람인지라... 테레비를 전격적으로 버리지는 못한답니다. 마음 약해서…  

그래서 대충 아래와 같은 정도의 이름 중에서 하나를 골라 바꾸고 싶습니다. 이번에 바꾸는 이름은 절대로 변하지 않고 저와 운명을 함께 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아니 꼭 그럴 생각입니다. <칼라테레비>나 <검정테레비> 혹은<블루테레비> 같은 이름은 꼭 드라마 리뷰를 써야만 한다는 부담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 이름이라고 생각합니다. 

다양한 세상을 보여주는 창이란 의미로 해석될 수 있겠지요. <테레비페이퍼>나 <테레비노트>라고 하면 역시 TV 이야기에 구속되는 문제가 있을 수 있겠습니다. <블루노트>나 <블랙노트>로 가면 테레비란 이름에 대한 의리를 배반하는 문제가 있습니다. 아무튼 후보가 난립하긴 했지만, 관심들 가져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예? 그런 쓸 데 없는데 시간 낭비하기 싫다고요? 그러시면 할 수 없지요, 뭐. 하긴 국회의원 보궐선거도 귀찮아서 하기 싫다는 분들도 많던데요. 흐흐흐~ 

새로운 블로그 이름, 추천 좀 해주세요

추천 마감시간은 월요일 오후 10시까지입니다. 그런데 이거 하나를 고른다고 해도 김주완 기자와 커서님에게 재가를 받아야 하는 건 아닌지 모르겠네요. 그분들이 골라준 이름이니 그분들에게 거부권이 있는 거 아닐까요? 제가 헌법 전문가가 아니라 잘 모르겠는데, 아니 이거 비약이 달나라로 가고 있군요…. 이만 퇴장해야겠습니다. 

특별히 <블로거스경남> 여러분은 꼭 관심 가져주세요. 안 그러면 미워할 겁니다. 진짜로요. ㅎㅎ    

1. 칼라테레비   2. 검정테레비   3. 빨강테레비   4. 파란테레비   5.지테레비   6. 감성테레비   7. 블루테레비  
8. 블랙테레비   9. 테레비페이퍼    10. 블랙페이퍼    11. 레드페이퍼     12. 옐로페이퍼     13. 감성페이퍼   
14. 테레비노트     15. 감성노트   16. 블루노트   17. 옐로노트   18. 레드노트   19. 블랙노트   20. 기타 좋은 이름


ps; 제가 블로그 이름 골라 달라고 <블공> 까페에도 올렸더니 실비단남이 그런 의견을 주셨군요. 블로그 이름이나 대화명을 자주 바꾸면 변덕스럽게 보이고 신뢰성이 떨어진다고요. 그냥 밀고 나가라네요. 텔레비전에는 별의 별 걸 다 하니 부담 갖지 마라는군요. 그 말씀을 듣고 보니 또 그렇습니다.

하하, 역시 저는… 제 블로그가 의문의 블로그가 아니라 제가 의문인 것 같네요. 에휴~ 어쨌든, 고민은 참 많습니다. 그래서 블로그 시작할 때 이런 고민 너무 오래 하다가 정작 블로그 개설도 못한다는 이야기가 맞는 것 같습니다. 이 이야기는 저에게 블로그를 전도한 김주완 기자의 말입니다만, 구구절절 옳은 말 같습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 2009.10.31 1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테레비저널GO블로그 어떻습니까

  2. Favicon of http://kensaku.tistory.com BlogIcon kensaku 2009.10.31 1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시에 나온 것들은 모두 어디서 한번쯤 봤을법한 뿐이네요...
    음...처음파비님 블로그를들려서 주로 무슨 포스팅을 하는지 글의 성격을 잘 모르겠습니다.
    블로그를하면서 블로그이름이 중요하기떄문에 여러가지로 찾아보시고 고민끝에 좋은이름으로 만드셨으면 합니다.
    도움이 되어드리고 싶은데... 확 떠오르는게 없네요..ㅠㅠ

  3. Favicon of http://www.ymca.pe.kr BlogIcon 이윤기 2009.10.31 2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깊은 고민은 하지 않았습니다. 나라면 하고 생각하며 저 중에 하나 고르라면... 칼라테레비 1표 입니다. 온갖 색깔의 이야기를 다 담을 수 있어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1.01 0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사실 칼라테레비가 가장 맘에 들어 1번에 올린 건데... 온갖 이야기를 다 담는 블로그, 뭐 그런 뜻도 되고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11.01 05:39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윤기//
      블로그에 주신 댓글 잘 읽었습니다.
      월요일에 컴퓨터 서비스 받으면 아마 정상으로 운영이 될 겁니다.
      답글을 골라 올릴 수가 없어서 일괄 달지않습니다.^^
      (마음이 약해서)

      휴일 잘 보내셔요.^^

  4. 달그리메 2009.10.31 2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가지 이름을 읽어내려가는데 저도 모르게 '빵'터져버렸습니다.
    너무 우스워서요~
    일단 더 생각을 해 볼 문제인 것 같습니다.
    이제 정말 쉽게 정할 일이 아니잖아요.

  5.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11.01 0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 컴에서 -

    잘 읽었습니다.
    제 생각은 블공에 올린 내용과 같습니다.^^

  6. Favicon of http://geodaran.com BlogIcon 커서 2009.11.01 1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블로근 아이디 작명할 때 의미를 실지 않았습니다. 의미를 실지말고 주변의 것이나 생각나는 것을 발음해보시는 걸 제 경험상 권해드립니다.

    '십사인치'는? 농담입니다.

  7.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BlogIcon 크리스탈 2009.11.01 2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칼라테레비 역설로 흑백테레비 추천합니다.
    역사가 흑백이기도 하고요
    왠지 흑백테레비는 향수를 일으키기도 하고요.

  8. Favicon of http://imgiggs.tistory.com BlogIcon 긱스 2009.11.01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라는 명칭이 들어가는것도 괜찮을것 같은데요..
    ex)테레비 후벼파비 -_-; (죄송)

  9. Favicon of http://in.idomin.com BlogIcon 돼지털 2009.11.02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테레비 1인치
    추천합니다. 숨어있는 1인치를 찾았다는 그 테레비 광고마냥 형식에서의 테레비 1인치가 아니라, 콘텐츠 속에 숨어 있는 내용에서의 1인치를 찾는다는 뜻. ㅋㅋ
    근데 실비단안개님 의견, 자꾸 바꿔사모 실없어 보인다는데 한표.

  10. 달그리메 2009.11.02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님!
    테레비 후벼파비 완전 대박입니다.
    이 이름 보고 저 혼자 데굴데굴 굴렀습니다.^^*
    한표 던집니다

  11. Favicon of http://sanzinibook.tistory.com/ BlogIcon 산지니 2009.11.02 2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 8월에 열렸던 <경남블로거즈컨퍼런스> 사진이네요.
    저희 출판사 식구들도 몇명 보이구요. 어느새 1년이라는 시간이 휙 지났네요.
    파비님처럼 그날이 저희 산지니에게도 특별한 날이었습니다.
    그날 이후로 저희도 블로그 열심히 하고 있거든요.
    하라는 투표는 안하고 딴소리만 늘어놨네요.
    에궁. 투표하려고 보니 벌써 마감시간 지났네요.
    결과 나오면 알려 주세요.^^

  12. Favicon of http://www.nflcanadasalew.com/ BlogIcon nfl shop 2012.12.29 1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h"" http://www.uggfranceba.com/ ugg france, j'étais là pour garder les choses à discuter avec vous."Cette chose entre le moment où hier ugg, a dit Yuan Chen voulait garder UGG."Yuan Chen frère, tu dis" ugg extrêmement bien comportés route, le cœur est tout d'un coup un salut Ne frère Yuanchen veux dire, c'est que ça?

    " http://www.uggfranceba.com/ ugg pas cher, incapable de se contrôler, qui est arrivé avec vous ce genre de chose, alors vous savez aussi que je ne te laisserai pas remarié depuis que j'ai, tu peux comprendre ça?"ugg tête en bas, doucement hoché la tête."Alors, tu le mariage Aiqing Su ne peut être annulé ce point, vous pouvez avoir des opinions?" Pour Parler la Yueya avec le mariage ugg, teinté ton Yuanchen avec de l'acide Italie.

    "...... Tous les arrangements entendu yuans frère Chen http://www.uggfranceba.com/ ugg australia tête penchée plus bas, d'une voix presque inaudible bien répondu.Yuanchen clin d'œil avec satisfaction: «C'est une bonne chose, puisque c'est le cas, et si je me suis inscrit Li ugg pour le poste, vous serez immédiatement canonisé pour chaise"

  13. Favicon of http://www.chihairstraightenerv.com/ BlogIcon chi iron 2013.01.02 2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 ella le gustaría hacer, es demasiado emperatriz viuda es la primera apertura de preguntarle, así que le dijo también emperatriz viuda, http://www.ghdspainv.com/ ghd planchas conseguir algunas cosas que usted sensación?Sin embargo, si estas palabras le preguntó exportaciones, la amistad presumiblemente ghd se detendrá.

    Cantar de los Cantares, http://www.ghdspainv.com/ ghd outlet veces sienten que su esfuerzo es demasiado pesado, pero hay una gran cantidad de ventajas en el Cantar de los Cantares, que tratar a un amigo o una buena, aunque a veces,http://www.ghdspainv.com/ tal vez se tratara de sus propios intereses, amistad amigos directamente imprudente.

    Pero, en general, el Cantar de Salomón amigo, http://www.ghdspainv.com/ ghd temporalmente no quiere darse por vencido. Después de todo, ella y algunos amigos aquí muy poco, excepto Yueya y los hijos de onda cuadrada, a la izquierda bajo el Cantar de los Cantares.Cantar de los Cantares debería haber adivinado ghd desean solicitar su momento en silencio.

    http://www.ghdspainv.com/ http://www.ghdspainv.com/

  14. Favicon of http://www.louisvuittonusab.com/ BlogIcon louis vuitton purses 2013.01.03 1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Quando http://www.hermesitalyz.com/ borsa hermes birkin trovare Enthone Ming, ha visto il Ming Enthone è accompagnata Last Man Mostra visto che si perde il gioco della bambina.Il Xiaonan tirò Tea Enthone puntamento hermes ha detto: "grande fratello, il fratello bello venire""Discussioni hermes è finita?"

    Il fratello bello ~ "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milano il primo a dire ciao."Oh, va bene?" hermes si chinò a toccare la testa, sorridendo."Ah, bene, ah, la malattia hermes sono troppo buono! No, mamma?""Yeah! Gentleman come ti chiami?" Mu Xin vicino, guardando ansioso hermes che sento sempre questo tipo di senso di familiarità.

    "Ciao, l'ultimo non ha ancora mi presento, il mio nome è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hermes sorridente facendo auto-introduzione."hermes ......" Mu Xin segretamente pensando le pagine, ma non ricordo chi sia. Solo ha detto: "Ciao, io sono la madre Mu Xin Xiaonan, l'ultima cosa è proprio grazie a te!"

  15. Favicon of http://www.ghdfranceu.com BlogIcon ghd 2013.02.22 2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아주 좋아.

  16. Favicon of http://www.nikeshoxskoey.com BlogIcon nike shox 2013.02.28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여수넷통 한창진, 경남블로그공동체(약칭 '블공') 첫 모임의 초대 손님이다. 블공은 언론재단의 지원을 받아 시범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경남지역 블로거들의 연구모임이다. 블로거스경남의 회원 블로거들을 중심으로 몇 차례 시범 운영한 후에 본격적으로 확대하겠다는 포부를 갖고 있는 조직이다. 

사진@경남도민일보 김주완 기자


블공의 첫 번째 초대 손님으로 여수넷통의 한창진 대표를 모신 것은 나름대로 뜻이 있는 것이었다. 한창진 대표는 지금 여수에서 시민네트워크 구축에 땀을 쏟고 있는 사람이다. 그의 야심찬 계획은 ‘블로거 10만 양병설’이란 말로 대변된다. 블로거 10만 양병설? 율곡선생의 10만양병설까지 인용한 이 거창한 계획이란 대체 무엇일까?  

한창진 대표는 원래 교사였고 지금도 교사다. 내가 그에 대해서 아는 것이라곤 얼마 전에 김주완 기자가 자기 블로그에 쓴 여수의 시민블로그운동 <블로그로 지역언로를 여는 사람들> 에 대해 읽어 본 것이 전부다. 내가 시민블로그운동이라고 이름 붙였지만, 실제로 한창진 대표는 블로그를 시민운동의 대안으로 생각하고 있는 듯했다.

“우리가 아무리 세상을 향해 발언하려고 해도 기회를 주지 않잖아요. 특히 언론들이 우리 얘기 제대로 실어주는 거 보셨어요?” 그랬다. 언론의 취사선택이 매우 자의적이고 편의적이란 사실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물론 예외가 있긴 하지만 언론들은 늘 힘 있는 자의 소식이나 선정적인 뉴스에 매달리는 경향을 보여 온 게 사실이지 않은가. 

얼마 전, 모 단체의 신종플루 관련 기자회견장에서 발견한 기자들의 모습은 실로 절망적이었다. 기자회견문이 낭독되는 동안 프레스센터 내 상당수의 기자들은 아무런 관심도 없다는 듯 인터넷을 뒤적이거나 심지어 게임 비슷한 것을 하는 사람도 있었다. 도대체 이런 기자회견을 왜 해야 하는 것인지 의문마저 들 지경이었다. 

한창진 대표가 블로그를 알게 된 것은 불과 1년 전이었다. 처음 그가 블로그를 발견했을 때 그것은 마치 한줄기 빛과도 같은 것이었다. 1인 미디어, 언론의 도움 없이도 얼마든지 발언하고 소통할 수 있는 이 신기한 물건을 왜 이제야 만났단 말인가. 그는 블로그에 열광했다. 홈페이지 같은 것은 이제 구석기시대의 쪼아 만든 돌처럼 보였다.
 
그는 블로그를 알기 전에 인터넷신문 발행을 생각했었다. 그리고 그 준비가 착착 진행되고 있었다. 다양한 직업을 가진 여수시민들이 여기에 동참했다. 그런데 작년 촛불집회 때 보여준 1인 미디어의 활약을 보면서 생각이 바뀌기 시작했다. 또 노무현 대통령의 웹2.0 정신을 살린 <사람 사는 세상>을 보면서 새로운 가능성을 보았다. 

한창진 대표. 사진@경남도민일보 김주완 기자


그는 인터넷신문이 아니라 시민들이 자유롭게 발언하고 소통하는 정보의 유통공간이 필요하다는 쪽으로 생각이 확장되었다. 뉴스만 전하는 언론이 아니라 언로를 통해 소통하고 조직되는 새로운 형태의 시민운동, 한창진 대표에게 블로그는 신석기시대를 여는 강력한 도구처럼 다가왔을 것이다.

그는 이미 여러 차례의 강좌를 통해 시민블로그들을 하나씩 모아나가고 있는 중이다. 메타블로그를 만들기 위해 이미 2100만 원의 돈도 모았다. 앞으로 2억까지 모금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했다. 그는 돈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스스로 돈을 내고 참여하도록 만들어야 해요. 그러지 않으면 자기 일처럼 생각하기 힘들어요.”

대신 그는 투명성을 위해 회계는 따로 회원들 중에서 복수로 선임된 사람들이 맡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실제로 자기가 대표로 있던 시민단체의 회계도 상근실무자가 아닌 회원들이 맡아보도록 했다고 한다. 회계에 관한 그의 생각은 매우 진보적이었다. 진보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대체로 회계에 무감각한 것과는 대조적이었다. 

그럼 그는 어떤 사람이었을까? 질문을 과거형으로 ‘그는 어떤 사람이었을까?’라고 하는 것은 현재의 그는 블로그운동가이기 때문이다. 아마 경남도민일보의 김주완 기자 식으로 말하자면 블로그전도사라고 해도 되겠다. 그의 명함에는
'전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 한창진'이라고 씌어있었다. 그는 시민운동가였다.

그는 원래 전교조 해직교사 출신이라고 했다. 그는 또 주민발의로 여수시, 여천시, 여천군 소위 3여를 통합해 하나의 도시로 만드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한 사람이다. 지금은 행정구역통합전국회의 상임집행위원장이다. 그런 그의 나이는 얼마나 됐을까? 우리 나이로 쉰다섯, 결코 적은 나이는 아니었다.

그런 그가 블로그전도사로 나섰다. 한창진 대표에게 블로그는 단순히 언론의 대체재만은 아니었다. 블로그는 시민운동의 유력한 대안이었다. 그에게 블로그는 자유롭게 발언하고 소통하며 스스로 조직되는 시민의 무기였던 것이다.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의 가능성을 그는 블로그에서 발견했던 것이다. 

사진@경남도민일보 김주완 기자


다가오는 1월 1일이면 블로거 10만 양병을 위한 대장정의 첫걸음이 시작된다. 여수넷통의 출범이 그것이다. 여수넷통이 추진하게 될 핵심 사업은 바로 블로거운동이다. 여수 시민 30만 명 중 5만 명이 필진이자 독자로 참여하는 디지털 언로를 만드는 것이 여수넷통의 원대한 꿈이다. 그는 언론이 아니라 언로라고 했다.
 
언론이 일방적으로 발언하고 주장하는 것이라면, 언로는 발언하고 주장하되 소통을 목적으로 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 끝은 결국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일 것이다. 1인 미디어 블로그와 노무현 대통령의 <사람 사는 세상>에서 영감을 얻었다는 그의 원대한 꿈이 어떤 그림을 그려갈지 벌써부터 기대로 가슴이 벅차다. 

그는 블로거스경남을 벤치마킹했다고 했지만, 이제 거꾸로 블로거스경남이 그들을 유심히 지켜봐야만 할 것 같다. 아마도 전국 최초가 될 여수넷통의 도전은 경남지역의 블로거들에게도 커다란 희망이 되고 있다. 그 희망은 나아가 시민운동가들, 진보운동가들에게도 의미 있는 나침반이 될 것이다. 

정체된 시민운동, 상근자 중심의 시민운동에서 대중과 함께 하는 시민운동의 롤모델이 탄생할 수 있을지 여수넷통의 대장정을 지켜볼 일이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andyboy.tistory.com/ BlogIcon CANDYBOY 2009.09.29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거의 사회참여는 반드시 필요하고 피해갈수 없는 흐름이죠.
    저도 좀 더 의식있는 포스팅을 해야 하는데 하며 반성하고 있습니다. ^^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9.29 16: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정리를 잘 해 주셨네요.
    저는 엄두가 나지않습니다.^^/

  3. 천부인권 2009.09.29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리를 못해서 올리지 못했는데 잘 정리를 하셨습니다.

  4.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 2009.09.29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걱,,10만중에 여수에서 5만 양성하면 다른 지역에서는 뭐하라고요..
    좀 줄이라 카지요..
    우리가 양성할 군사도 나 둬야지..
    맹박이형이 사이버 군대 3천 양성한다 했는데,,,
    그 사이버 군대 앞으로 굉장히 바빠지겠다.

    전 지금 게릴라 부대 양성하고 있어요..
    http://cafe.daum.net/yablog
    한번 왕림해 주세요..

  5. Favicon of http://massil.net BlogIcon 마실 2009.10.09 2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뜻깊은 운동이 성공할 수 있도록 많은 사람들의 지지와 격려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6. Favicon of http://enormousseo.com BlogIcon Directory Submission Service 2012.05.25 0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수넷통 한창진, 경남블로그공동체(약칭 `블공`) 첫 모임의 초대 손님이다. 블공은 언론재단의 지원을 받아 시범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경남지역 블로거들의 연구모임이다. 블로거스경남의 회원 블로거들을 중심으로 몇 차례 시범 운영한 후에 본격적으로 확대하겠다는 포부를 갖고 있는 조직이다.

  7. Favicon of http://www.louisvuittonusab.com/ BlogIcon louis vuitton bags 2013.01.04 1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ångt efter Mongoliet hermes väskor vård tacka all."Jag har sett folk definitivt inte mindre, men uttryckte det så så uppriktig, så hjärtligt, endast två personer kan vänliga ord, men varför de står framför mig. Vet inte hermes och han, i slutändan är som påverkade vem.

    "Ah," Jag skrattade två gånger, snabbt skiftade ämnet, "du åtföljs väskor online tillsammans att besöka förhistoriska det? Din bästa bil parkerad i garaget bredvid där det finns tecken på."hermes något skakade på huvudet, tittade han på att Gu hålls Kwan, "Jag går till företaget, och nu bilen står parkerad i garaget för att hämta bilen när du lämnar."

    handväskor online nickade, vände sig om och såg på mig, "vägen."De två män charader samtal jag inte förstår, bara med hermes Leng Leng i dörren till Museum of Natural History. Naturhistoriska museet under några år.Gå hit ser skyndade intendent assistent hermes, sa jag till henne att göra en en hälsning, "Miss Zou.

    http://www.hermesswedenv.com/ http://www.hermesswedenv.com/

우리 아들은 연속극을 즐겨 보지 않습니다. 개콘도 잘 안 봅니다. 대신 소비자고발이나 무한지대 같은 프로를 좋아합니다. 미녀들의 수다도 잘 보고요. 좀 특이한 놈입니다.  

우리 딸은 애비를 닮아 연속극을 무지 좋아합니다. 좋아할 뿐만 아니라 다음 장면을 맞추는 것도 지 애비를 닮았습니다. 제가 좀 그렇습니다. 연속극을 보다 보면 미래의 줄거리까지 대충 꿰고 있습니다. 옆에서 같이 보던 마누라가 말합니다.

"고마 연속극 작가로 나서지."
그렇지만 그건 아니죠. 작가들에 대한 모독도 정도가 있어야겠지요.

지난 주 선덕여왕은 글쎄 결정적인 것까지, 그러니까 삼국통일 정도야 누구든 생각할 수 있는 것일 수 있다고 쳐도, 덕업일신 망라사방까지 맞춘 건 저도 사실 의외였지요. 하여간 제가 대충 그렇습니다. 선덕여왕뿐만이 아니라 연속극 볼 때 그런 게 재미있더라고요. 그런데 우리 딸도 저를 쏙 닮았습니다.

오늘 조금 전에 kbs드라마 <아가씨를 부탁해>가 끝났는데요. 아가씨가 서 집사에게 소원을 하나 들어달라고 부탁합니다.
"서 집사, 내가 연설 잘 하고 나면 내 소원 하나 꼭 들어줘야 돼. 전에 한 가지 소원 들어주기로 했잖아."
서 집사가 그 소원이 뭔지 궁금하다며 지금 당장 말해달라고 보챕니다. 그때 우리딸이 잽싸게,

"그건 내가 알지. 집사 그만두지 말고 계속 남아달라는 거잖아."

딩동댕♬

흐흐~ 부전딸전이었습니다요.

위 이야기는 지난주에 블공(경남블로거공동체) 까페에 올렸던 글이에요. 그리고 엊그제 다시 우리 부녀는 함께 나란히 앉아 <아가씨를 부탁해(아부해)>를 보았답니다. 그런데 드라마에 한참 열중하던 딸이 이렇게 말하는 거예요. 

"아빠, 나는 아무리 봐도 아가씨하고 이 변호사는 안 어울리는 거 같아. 변호사가 뭐 저래. 아가씨는 서 집사하고 잘 어울려. 그리고 서 집사하고 결혼했으면 좋겠어. 이 변호사는 여의주하고 결혼하고. 태윤 씨는 의주 씨와 어울리는 것 같아. 아니야, 틀림없이 그렇게 될 거야."

사실은 제 마음도 똑같습니다.
"그런데 그걸 네가 어떻게 아는데?" 

"여자의 놀라운 직감이야." 

뭐, 이 정도면 결론 난 거지요. 우리 딸애는 이제 겨우 초등학교 2학년이에요. 초딩 2년차의 눈에 그렇게 비쳤다면 그렇게 되는 겁니다. 왜냐고요? 물론 우리 딸애가 말한 여자의 직감 때문만은 아니랍니다. 무엇보다 초딩의 눈에도 보일 만큼 결말이 단순하다는 게 이유지요. 


<아부해>는 코믹멜로드라마잖아요? 그렇다면 단순한 게 좋지요. 이런 드라마가 복잡하면 피곤하잖아요? 멜로에도 적당한 긴장은 필요하겠지만 도를 넘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거든요. <아부해>를 즐기는 시청자들은 복잡한 긴장보다는 편안한 가벼움을 선택한 것이라고 봐요. 명화극장을 보는 게 아니니까요.  

아, 여기서 잠깐 제 변명 하나 하고 넘어갈게요. 제가 우리 딸애와 드라마를 함께 보는 것은 제 의도는 절대 아니랍니다. 저도 애 엄마에게 많이 혼난답니다. "도대체 애 데리고 만날 그런 연속극이나 보고 뭐 하자는 게냐"는 핀잔을 귀가 따갑도록 듣습니다. 그렇지만 굳이 보겠다는 애를 말릴 재간이 없죠.  

아, 이거 그런데 정말 큰일 났습니다. 마지막 장면에서 서집사와 아가씨가 키스를 하고 있군요. 좀 어설프긴 하지만. 다른 블로거들의 비평처럼 확실히 어설픈 게 맞네요. 그렇지만 원래 처음 키스하는 장면이란 다 어설픈 거 아닐까요? 아니, 어설퍼야 되는 거 아닐까요? 너무 노련하면 그거야말로 정말 문제가 있는 거지요.

서 집사는 제비 출신이라면서 저리도 어설픈 걸 보면 순진한 제비였나 봐요. 딸과 함께 연속극을 보는 저로서는 그 어설픔이 참으로 다행한 일이라는 생각도 들었지요. 하여간
마누라 등살이 무서운 저는 일부러 과장된 모션을 취합니다. 아이의 두 눈을 손바닥으로 가리기에 바쁩니다.

"야, 너는 이거 보면 안 돼. 보지 마, 보지 마."
그러면 딸애는 몸을 이리저리 비틀면서 어떻게든 보려고 안달입니다.
"아빠, 이번 한 번만 보자. 다음부턴 안 볼께. 하하하, 한 번만 보자."
기어이 보겠다는 녀석을 이길 방법은 없습니다.
"와, 분위기 참 좋다."

어쨌든 우리 부녀의 바람은 결국 이루어려나 봅니다. 그런데 요즘 윤은혜가 욕을 좀 먹는 모양이에요. 연기력 논란에다 발음이 부정확하다는 비판까지…, 의견도 다양하더군요. 심지어 "자막을 부탁해"란 조소까지 나오고 있네요. 그러나 모든 드라마가 뛰어난 연기자들로만 채워질 수는 없습니다. 가끔 연기보다는 이미지를 내세운 배우도 필요한 법이지요.

다음(daum)이미지

그렇다고 연기자로 전업한 윤은혜가 계속 이미지에만 매달리라는 것은 아니에요. 윤은혜도 연기자가 된 이상 연기로 승부를 걸어야겠지요. 그러나 이 드라마, <아부해>에서 윤은혜의 이미지는 커다란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데요. 윤은혜의 단순하고 화려한 이미지가 아니었다면 과연 이 드라마가 이 정도라도 선방할 수 있었을까 의문이에요. 

역시 우리 부녀는 단순한 모양이에요. 초두에서 보여드린 대화에서 보셨듯이 우리 부녀는 확실한 윤은혜 편입니다. 윤상현(서집사)과 윤은혜(아가씨)가 잘 되길 바랄 뿐만 아니라 여의주(문채원)는 좀 빠져 주었으면 하는 바람마저 있답니다. 그러면서 그에 대한 대책으로 여의주와 이태윤(정일우)을 짝 지워줄 생각까지 하는 것도 저와 딸애의 마음이 똑같습니다. 

단순한 만큼 작가가 그려주는 단순한 이미지에 잘 동화하는 편이지요. 가끔은 그게 행복할 때가 있답니다. 머리를 텅 비우고 <아부해>를 볼 때처럼 말입니다. 그러니 텅 빈 머리로 봐야 할 드라마를 너무 진지하게 따져가면서 본다는 것도 사실은 참 피곤한 일이에요. 아가씨는 선덕여왕이 아닌데도 말이죠. 

아무튼 여자의 직감이 어떨지는 계속 지켜봐야겠네요. 그냥 직감도 아니고 '놀라운' 여자의 직감이라니…. 그런데 써놓고 보니 제목을 <'아부해' 윤은혜를 위한 변명>으로 하는 게 더 어울릴 뻔 했다는 생각이 드네요. 흐흐흐~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oodlifegood.tistory.com BlogIcon 즐거운하루 2009.09.28 2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재미 있게 보고 있는 아부해 ㅋ

  2. 2009.09.28 2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09.29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두 단순하고 모자란 듯한 게 딱 맞다고 생각합니다요.
      블로그 이름은 사실은 김주완 기자님하고 경주 놀러 가다가(그분 요즘 한달 휴가거든요) 고블로그가 뭐냐고, 블로그 이름이 '고' 한자로 쓰는 사람이 어디 있냐고 핀잔을 주면서 고마 TV저널 이런 게 어떠냐고 하시길래, 그러지 말고 좀 고상하게 테레비저널로 할께요, 해서 이렇게 됐답니다. 제가 원래 선생님 말씀을 잘 듣는 모범생 축이죠.

  3. 천부인권 2009.09.29 0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단합니다. 아예 드라마를 꿰차고 계시군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09.29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꿰찼다기보담두... 그냥 즐겨 보는 편입니다. 그 시간 만큼은 생각을 비울 수 있어서 좋아하죠. 그런데 이거 요즘 블로그 한다고 도로 생각이 많아졌습니다요.

  4. Favicon of http://timshel.kr BlogIcon 괴나리봇짐 2009.09.29 0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님과의 풍경이 참 보기 좋네요.
    아예 드라마를 깊게 파서 일종의 스토리텔러로 키워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듯.
    요즘 스토리텔링 시대라고 하잖아요?^^

  5.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9.29 1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부해는 가끔 재방송에 걸려 봅니다.
    이리저리 돌리다보면 -

    저도 집사와 윤은혜가 엮일것 같더군요.
    그래서 드라마이긴 하겠지만요.^^

    • 파비 2009.10.05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추석 잘 보내셨죠? 그런데 여자분들에게 이런 인사하면 욕하는 거라던데... ㅎㅎ 하여간 즐거운 추석이셨으면 좋겠습니다.

  6. 아부해 짱 2009.10.04 04: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역시 아부해는 서동찬&강혜나의 순수하고 예쁜사랑 이야기죠 ㅋ? 생각이 같으시군요 갠적으로 이변호사랑 여의주는 좀 찌그러져 있음 좋겠군요 ㅎㅎ 이제 다음주에 아부해가 끝나는군요 그 다음주가 기다려 지면서도 아쉬운건 어쩔수 없네요 ㅠㅜ 좋은글 감사합니다 글의 많은 부분을 공감 할수 있었습니다 좋은 주말되시길 ㅎㅎ

    • 파비 2009.10.05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그렇죠? 이번주에 끝난다니... 항상 그렇지만 결말은 단순하고 싱겁고 그러면서 섭섭하고 그런 거지요.

오늘은 제가 블로그를 시작한 지가 딱 1년이 되는 날입니다. 제 블로그를 개설한 날짜는 2008년 4월 19일입니다. 공교롭게도 4·19혁명 기념일입니다. 그러나 정작 저는 9월 1일이 되어서야 혁명을 했습니다. 원래 경남도민일보 김주완 기자와 정성인 기자의 권유와 도움으로 블로그를 개설했던 것인데 그때만 해도 저는 넷맹이었습니다. 

2008년 8월 30일 경남 블로거 컨퍼런스. 사진=경남도민일보 김주완


그래 블로그를 개설해놓고도 이전에 다른 홈페이지나 신문에 기고했던 글 몇 편을 올렸을 뿐 손도 안 대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러다 작년 8월 30일 경남도민일보에서 주최하는 <경남 블로거 컨퍼런스>에 참석한 이후 생각이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무언가 재미있을 것 같다는 짜릿한 예감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9월 1일 첫 포스팅을 했고 , 그 예감은 사실이었습니다. 

지금은 하루라도 블로그를 하지 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칠 정도로 블로그에 푹 빠졌습니다. 블로그는 미디어입니다. 물론 미디어가 아니라 개인 일기장 정도에 만족하고 있는 블로거들도 많습니다. 그러나 미디어용으로 개발된 것이라는 데 별 이견은 없어 보입니다. 그럼에도 저는 미디어 이전에 자기 계발 내지 자기 만족 정도로도 충분한 역할을 다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블로그를 하다 보면 이유없이 악플을 만나, 하긴 세상에 이유없는 일은 없습니다. 길을 가다가 괜한 시비에 휘말려도 그게 다 그 길을 갔기 때문에 당하는 수난인 것이겠지요. 하여튼 마음 고생을 하게 되는 경우도 생깁니다. 그래도 기쁨이 훨씬 큽니다. 도민일보(블로거스경남)에서 매월 주최하는 블로그 강좌는 배움 이전에 만남의 기쁨을 선물로 주기도 합니다. 

기념일을 맞이하여 무언가 특별한 이야기를 기념식처럼 하고 싶었으나, 마침 아는 선배와 저녁 술자리 약속이 생기는 바람에 작년 9월 1일 처음으로 올렸던 글을 다시 리바이벌 하는 것으로 기념식에 대신합니다. 물론 이 기념식은 저 혼자 하는 것이지만, 그래도 함께 축하해주고 싶은 신 분은 마음속으로 박수라도 한 번 쳐주세요. 

호모사피엔스사피엔스가 다른 생물계와 구분되는 확실한 이유 중에 직립도 있고, 도구를 사용한다는 것도 있겠지만 저는 무엇보다 술을 만들어 마실 줄 아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인류의 가장 위대하고 분명한 특성은 바로 음주에 있다, 이런 말씀이죠. 애주가인 제가 늘 하는 궤변입니다. 주님께서 사람들을 축복하실 때도 술을 사용하셨죠. 

그럼 이만 저는 주님과는 또 다른 주님을 만나러 가야겠습니다. 모두들 행복한 밤 되십시오.
 아, 작년 오늘보다 저의 머리는 더욱 가벼워지고 슬픈 모습이 되었답니다. 아직 남들은 봐줄 만 하다고 하지만…. 그리고 오늘 날씨는 1년 전 그날과 똑같이 신선합니다. 그때의 기분이 어제 일처럼 느껴집니다. 블로그란 이래서 좋은 것이로군요.         파비   

제목: 목욕탕에서 만난 남자          2008. 9. 1

오랜만에 목욕탕에 갔다. 올 여름은 유난히 더웠다. 우리 아이 말마따나 여름하고 전쟁을 치르고 난 것 같은 느낌이다. 그런데 그렇게 기승을 부리던 무더위가 밤 사이 패주하는 적군들처럼 어느 날 갑자기 사라져 버렸다. 그리고 산들거리는 바람을 선봉장으로 가을이 해방군처럼 진주해 들어왔다. 아! 얼마 만에 느껴보는 상큼한 기분인가.

살갗을 녹여버릴 듯 짜증스럽게 달려들던 열풍은 간 데 없고 선선한 미풍이 달착지근한 연인의 밀어처럼 감겨든다. 참으로 오랜만에 나는 다정한 연인의 팔에 이끌리듯 여름 내 시달린 몸통을 달래러 목욕탕으로 갔다.
휘뿌옇게 김이 서린 거울 앞에 앉았다. 거울을 바라보았다. 앗! 이게 도대체 누구란 말인가. 웬 낯선 남자가 거울 속에 앉아 있었다.

물을 뒤집어쓴 남자의 머리에선 듬성듬성 머리카락이 흘러내리고 있었다. 정수리 아래쪽은 텅
비었다. 앞머리 부분만 간신히 명맥을 유지하고 있었는데 그마저도 비바람에 스러진 갈대 꼴이다. 바닷물이 불어나 대륙으로부터 떨어져나간 일본열도마냥 그렇게 간신히 붙어있었다. 몇 달 만에 목욕탕에서 만난 내 얼굴이 이처럼 낯설 줄이야.

나는 평소에 거울을 거의 들여다보지 않는다. 얼굴에 화장품도 바르지 않는다. 달리 이유가 있는 것도 아니고 그저 귀찮아서 하기 싫은 것이다. 아내가 사다주는 남성용 스킨과 로션은 10년이 다돼가도록 먼지를 이불삼아 화장실에서 잠을 잔다. 그것도 몇 해 전에 혹시나 상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서 내다 버렸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나는 머리에 빗질을 하지 않아도 되었다. 손으로 몇 번 쓰다듬기만 해도 손질이 되었던 것이다. 나는 속으로 그저 빗으로 머리를
빗지 않아도 되니 참 편리하다고만 생각했었다. 그래서 거울은 더욱 볼 필요가 없게 되었다.
그런데 물을 한바가지 뒤집어쓰고 보니 그동안 알지 못했던 새로운 얼굴이 거울 속에 드러난 것이다.

갑자기 오래된 옛날 생각이 떠올랐다. 나는 유달리 목욕을 즐겼었다. 목욕을 하고 난 다음 머리를 말리면서 거울을 들여다볼 때의 그 흡족한 만족감을 좋아했다. 수건으로 머리를 털면 날아올랐다가 스르르 떨어지는 머리카락들의 질감은 마치 고요한 겨울들판에 함박눈이 내려앉듯 포근했다. 아, 이다지도 고운 머리카락이라니! 나는 나르시스가 된 기분으로 바라보며 만족감에 취하곤 했었다.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나는 머리에 빗질하는 것도 귀찮은 남자가 되었다. 그저 손가락을 빗살처럼 만들어 머리를 몇 번 어루만져 주는 것으로 외출준비를 끝낼 수 있다는 것에 무척 행복해하며 그 편리함에 고마워했다. 거울을 들여다보지 않게 된 것도 그즈음부터였으리라. 팍팍한 일상 때문이었을까? 나는 어느새 ‘거울도 보지 않는 남자’가 되어있었던 것이다. 그리고 오늘, 거울 속에서 나는 전혀 낯선 새로운 남자를 만난 것이다.

2008년 9월 1일 밤  파비


  ps; 머리를 말리고 거울을 들여다보니 다시 잘 정돈 된 내가 거기 있었다.
        아직 허무하게 비어버린 공간을 감추어줄 만큼의 모발은 남아 있었다.
        그러나 그리 오래가지는 못할 테지.
        머잖아 앞머리에 위태롭게 매달린 섬들도 필경 침몰해야만 할 운명을
        받아들여만 할 게 분명할 터이다.
        우연히 목욕탕에서 만난 낯선 남자는 내게 새로운 나를, 아니 본래의
        내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그는 미래의 내 모습에 대해 생각해보는 기회도 주었다.
        창 밖에선 지금, 가을바람에 실려 온 빗방울이 마른 대지를 적시고 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9.01 1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목욕탕 그 남자 - 벌써 1년전에 읽은 글이군요.
    그 사이 1년이라니 -
    1년 동안 파비님의 글(기사란 말보다 정답지요?)을 읽으면서 행복했습니다.
    덕만이 이야기도 재미있고, 군대 이야기도 재미있고 -
    특히 낙동강 걷는 이야기가 좋았습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2. Favicon of http://2kim.idomin.com BlogIcon 김주완 2009.09.01 2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곧 방문자수도 100만이군요. 그날 술 한 잔 합시다.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lovessym BlogIcon 크리스탈 2009.09.01 2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수 치고 있어요~~ 파바박~~~~

    1년만에 초고속 성장입니다. 대단하셔요~~~~

  4.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 2009.09.02 0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1주년 축하합니다.

    너무 블로그에 빠지는 것 아닌가요?
    ㅎㅎ

  5. Favicon of http://www.careernote.co.kr BlogIcon 따뜻한 카리스마 2009.09.02 07: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개설 1주년을 축하 드립니다^^
    건필하시고, 하시는 모든 일들에 큰 성취있으시길 바랍니다^^*

  6.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09.09.02 0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주년 축하드립니다 ^^* 저는 2개월 아장아장이에요.
    저도 요즘 블로깅하면서 외출을 삼가했더니 욕실과 멀어지더라구요..... ㅎㅎㅎ

  7. Favicon of http://www.ghdhairstraightenerbc.com/ BlogIcon ghd 2013.01.01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Voir le http://www.uggfranceba.com/ ugg france voulons aussi donner de la bouillie Sheng, Cantique des Cantiques rapidement secoua la tête, elle ne veut pas manger, juste peur de manger quelques bouchées seront envie de cracher. Peine réussi à manger la chose suivante, elle ne voulait pas gâcher le moment.

    "Cantique des Cantiques, dit l'analyse finale, comment est-ce vous?" Le Xi'er l'commandé en venant ici à ranger, http://www.uggfranceba.com/ ugg pas cher hésité pendant une longue période, ce pouvoir discrétionnaire demandé.ugg un, les yeux un peu rouges, mais bientôt la convergence de l'arrière.

    " http://www.uggfranceba.com/ ugg australia, vous pouvez sûrement deviner, père de cet enfant qui caressait doucement la main renflement du ventre, Song of Solomon look complex dit.L', les adultes Chu? "Ugg Après de longues délibérations, Chu-yin Farmer est la seule possible.ugg hocha la tête, juste à temps pour entendre le nom de Chu-yin silencieuse, incapable de cacher la douleur semblent rapidement flashé.

<블로거스경남>의 블로그 강좌는 매달 열립니다. 이번 8월의 강좌에 초대된 강사는 독설닷컴을 운영하는 고재열 기자입니다. 그는 시사인의 기자이기도 합니다. 강의는 오후 7시부터 시작하기로 되어 있었지만, 서울에서 내려오는 고 기자가 조금 연착하는 바람에 경남도민일보 김주완 기자가 대신 '땜방'을 했습니다.

강의 준비 중인 김주완 기자. 옆에서 지켜보고 있는 이는 구르다란 닉네임으로 활동하는 정보사회연구소 이종은 소장

 
그러나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김주완 기자는 탁월한 강의능력을 갖고 있습니다. 물론 교수법이 훌륭하다고 훌륭한 선생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풍부한 지식과 내용을 먼저 갖추는 게 순서지요. 당연히 김주완 기자는 내용도 충분히 갖추고 있는 훌륭한 기자요 블러거입니다. 그는 블로그 전도사로 불리기에 정말 손색이 없습니다. 

땜방 내용은 트위터에 대한 소개였습니다. 아직 트위터를 개설하지 않고 있는 나로서도 매우 흥미가 있는 이야기들이었습니다. 이윽고 40여 분 지각한 고재열 기자가 강단에 섰습니다. 인상이 매우 좋았습니다. 착하다고 하면 실례가 될까요? 아무튼 착해 보였습니다. 아직 젊은 나이였고요. 과거 기자들은 양복에 넥타이를 매고 다녔겠지만, 그는 캐주얼이었습니다. 

고재열 기자, X-세대 출신 블로거다운 자유로운 외모

신세대들이 좋아할 것 같은 그러나 제 눈에는 희한하게 보이는 그런 종류였는데, 상의는 빨간 원색에 가슴에는 프리미어 리그 팀 심벌 같은 게 새겨져 있었습니다. 바지는 청바지였던가? 아니 까만바지로군요. 전체적으로 머리 모양부터 신발까지 젊은 냄새, 자유의 냄새가 물씬 풍겼습니다. X-세대 출신다웠습니다. 음, 요즘 기자들은 저러고 다니는구나. 

김주완 기자가 고재열 기자를 소개하고 있다. 두 기자의 복장상태가 비슷하다.


하긴 김주완 기자는 머리에 염색을 하기도 하고 머리를 길러 뒷꼭지를 묶고 다니기도 합니다만―참고로 김주완 기자는 저보다 1년 선배뻘 됩니다―요즘 기자들은 매우 자유분방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격식에 얽매이지 않겠다는 의미로도 받아들여졌습니다. 보다 자유롭고 날카로운 기자정신도 그래서 가능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고요.  

고재열 기자도 역시 김주완 기자 못지 않은 강의 실력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는 블로그를 한지가 이제 1년 6개월 정도 되었다고 하는데 나와는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고속성장을 했습니다. 이제 곧 본격 블로그를 시작한지 1년이 되는 나는 겨우 방문자 백만을 바라보고 있지만, 그는 벌써 누적 방문자 천오백만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그는 이 시간 현재 1045개의 글을 블로그에 올렸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새로운 글을 올리고 있을지도 모르겠군요. 대단합니다. 저도 꽤 많이 썼다고 생각하지만, 겨우 300여 개에 불과합니다. 김주완-김훤주 팀블로그가 비슷한 수의 콘텐츠를 올렸으나 두 사람인 점을 감안하면 가히 독보적이라 해도 되겠습니다. 혼자서 하루에 두 개 정도의 글을 쓴다는 말이죠.

고속성장의 비결? 대량생산과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속도전
 
그는 여기에 대해 블로그를 급속 성장시킬 필요가 있어서 집중한 결과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럼 수출드라이브 경제정책 비슷한 거였나? 그런데 아무리 급속 성장을 하고 싶어도 어디 팔 게 있어야지, 그런 궁금증이 들었지만 그건 강의를 들으면서 거의 해소됐습니다. 그는 물건을 만들고 파는 방법에 대해 친절하게 잘 설명해주었습니다.

물론 그의 친절한 설명들은 모두 그의 경험에서 얻은 것들입니다. 그래서 나 같은 사람이 따라 하기엔 역부족일 수도 있습니다. 그는 황새고 나는 뱁새기 때문이죠. 그러나 유용한 내용임에는 틀림 없었습니다. 우선 그는 블로그는 겉절이와 같다고 말했습니다. 오프라인에서 ' 힘 있는 자가 약한자를 이긴다'면 온라인에서는 '빠른 자가 느린 자를 이긴다'는 것입니다. 

곧 블로그는 이슈의 빠른 속도에 적합한 방식을 가진 도구라는 것입니다. "미워하고 싶을 때 미워하고 싶은 재료를 줘라!" 타이밍이 중요하다는 것이죠. "바로 이때, 바로 이런 이야기를, 바로 이런 방식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하는 것"이 블로그라는 것입니다. 바로 이때 바로 이런 이야기를 한다는 건 그러나 말처럼 쉬원 것은 아닙니다. 

그래서 고재열 기자는 초보 블로거들은 이슈를 따라 다닐 필요가 있다고 했습니다. 어느 정도 단련이 될 때까지는 이 방법이 좋은 교육훈련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예를 들면, '무한도전'이나 '패밀리가 떳다'가 방영된 다음날은 예외 없이 많은 글들이 포털이나 메타블로그를 장식하게 될 것인데 여기에 숟가락을 걸치라고 말입니다. 

블로그는 '설득의 매체'가 아닌 '공감의 매체'

이게 반드시 나쁘다고 할 수만은 없다는 겁니다. 연예전문 블로그를 운영하는 블로거들이야 연예기사를 포스팅하는 게 당연한 일이겠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이 이런 이슈를 따라 다니는 게 마땅찮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고재열 기자는 슬며시 우리를 설득합니다. 거기에 자기의 주장을 투영시키면 되는 거 아니겠느냐고…. 

그러면서 크는 거라고요. 금석 같은 이야기들이 많이 있었지만, 무엇보다 이 말이 가슴에 남습니다. "블로그는 설득의 매체가 아니라 공감의 매체다." 참으로 중요한 말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고속성장도 곰감의 방법을 깨달았을 때 가능할 것이란 생각도 들었습니다. 설득을 하려다 보면 반드시 무리가 따르게 되고 그리 되면 본래의 목적도 이룰 수 없게 됩니다.

그러나 공감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다 보면 설득도 자연스럽게 이룰 수 있습니다. 팔로우 업 하는데도 큰 도움이 되겠지요. 그러나 이 역시 말처럼 그리 쉬운 것만은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 고재열 기자는 공감의 방법으로 이런 예를 들었습니다. 국립 오페라단이 해체되었을 때, 단원이 눈물로 쓴 편지를 직접 실었다는 겁니다.

고재열 기자의 강연은 아주 열정적이었다. 말리지만 않는다면 열 시간도 할 거 같았다.


약간의 설명만 곁들여서 올린 해고된 오페라 단원의 눈물겨운 편지는 커다란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고 합니다. 강호순 사건이 났을 때, 오래 전에 써두었던 사형수들의 육성기록을 역시 약간의 설명을 첨부해 올렸더니 호응이 좋았습니다. 이 경우는 공감의 한 예이기도 하면서 과거의 글을 재활용하는 방법에 관한 이야기였습니다.

블로그를 잘 하려면 맷집도 강해야

음, 지나간 글이라고 해서 사라지는 건 아니군요. 언제든 때가 오면 리바이벌 할 수 있는 것이로군요. 좋은 걸 배웠습니다. 금석 같다고 할 만한 이야기를 하나 더 소개하겠습니다. "펀치도 중요하지만, 맷집도 중요하다." 악플에 관한 이야기였습니다. 특히 시사블로거는 비판기능을 주로 합니다.

펀치를 많이 날리는 블로거란 말이죠. 그런데 펀치는 잘 날리면서 맷집은 너무나 약한 블로거들이 의외로 많다는 것입니다. 열 대 때리다가 한 대 맞고 그만 나가떨어지는 블로거도 가끔 보았습니다. 사실은 그 길로 완전히 은퇴한 블로거도 보았습니다. 그러나 누구든 이유 없이 악플을 받으면 기분이 매우 안 좋습니다. 

그럼 맷집이 좋아지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 부분에 대해선 고재열 기자의 대답도 별 거 없었습니다. 그냥 무시전략이 최고라는 것이었죠. "그냥 무시해버리세요." 그런데 그게 어디 쉽나요? 속은 부글부글 끓는데 무시가 잘 되나요? 그러나 별 다른 대책도 없는 게 현실이니 맷집을 키우기 위해 우리 모두 도를 열심히 닦아야 할 듯싶습니다. 

아 참, 재활용에 대해서 한 가지만 더 말씀 드리겠습니다. 이번에 해운대란 영화가 크게 히트를 쳤지 않습니까? 그래서 그걸 지켜보고 있다가 관객이 한 400만쯤 동원 됐을 때 약 6년 전에 썼었던 기사 하나를 올렸다는 것입니다. 내용은 2박 3일 동안 해운대에 머물며 해운대의 일상들을 르뽀 형식으로 취재한 기사였는데요. 

재활용도 잘 하면 좋은 블로그 소재가 될 수 있다

이것도 대박이 터졌다고 하더군요. 6년 전 썼던 글을 살짝 손질하여 이렇게 장사(?)를 잘 해먹을 수 있다니 그 재치가 놀랍지 않습니까? 블로그를 장사에 비유해서 죄송합니다만, 어쨌든 물건을 만들었으면 잘 팔고 싶은 것은 인지상정입니다. 그러니 모두들 너그럽게 이해해주실 것으로 믿습니다. 

블로그를 프레이밍 하는 방법, 이슈의 패자부활전, 이슈에 집중하라 등등… 많은 가르침이 있었지만 이만 하겠습니다. 공부도 너무 많이 하면 졸리운 법이니까요. 벌써 길다고 불만에 찬 아우성이 들려옵니다. 특히 구르다님, 소리 그만 지르세요. 저번처럼 너무 길다고 불평하는 댓글 달겠다는 '발칙한 생각', 당장 그만 두세요. 내가 원래 '가늘고 길게' 사는 놈인 거 잘 아시면서.  

강좌가 끝나고 마산 어시장에 가서 아구수육을 안주로 소주를 한 잔 걸쳤습니다. 그런데 고재열 기자와 어떻게 헤어졌는지 기억이 잘 나지도 않는군요. 부산의 파워블로거로 유명하신 거다란닷컴의 커서님도 바로 옆에 앉아 있었는데, 잘 가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저를 처음 블로그로 인도해주신 정성인 기자님도 마찬가지고요.

김주완, 커서, 고재열 기자 등 쟁쟁한 블로그계의 전설들과 한 자리에 앉다 보니 너무 긴장을 했었나? 완전 기억 상실되었습니다요. 흑흑~ 하여간 그날 필름이 끊겼습니다. 다음날 하루 종일 고생한 건 두 말 하면 잔소리고요.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aktup.tistory.com BlogIcon 최홍준 2009.08.26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보고 갑니다~
    저 두분 강의하시는거 봤는데 그거보고 저도 블로그 시작하게됬어요 ㅎㅎ
    여기서 또 만나다니 뭔가 감회가새롭군요 ㅎㅎ

    글 퍼갑니당~^^

  2.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 2009.08.26 15: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길지 않습니다.
    이틀동안 상가집에 있었습니다. 오늘 장지까지 따라갔다 왔습니다.
    눈앞이 뱅글뱅글합니다.

    사진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8.26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고, 고생하셨군요. 담 강좌 때는 꼭 술 한잔 합시다. 구르다님은 술을 잘 못하시는 거 같던데 그래도 한잔 합시다.

  3. Favicon of http://blog.okcj.org BlogIcon 청공비 2009.08.26 15: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역시 이번에도 강의 못들은 분들을 위한 염장질을 해주셨군요.
    그래도 간간히 언급해주신 맛배기만 보더라도 훌륭한 참고가 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8.26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음엔 꼭 한번 오시죠. 강좌의 성격도 있지만 차츰 블로거연대 내지 친목의 성격도 갖추어가고 있는 거 같거든요.

  4. Favicon of http://dogsul.com BlogIcon 독설닷컴 2009.08.26 1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그날 커서님 차 타고 부산으로 넘어가서 찜질방에 잠깐 몸좀 담갔다가 새벽차 타고 올라갔습니다.

    악플 대처는 무조건 무시하라는 것은 아니고요,
    '애정어린 비판'에는 적극적으로 대응 해줘야죠.
    다만 갈 길이 먼 나그네가 나뭇가지에 옷이 걸렸다고 지체하면, 옷만 찢어진다는...

    암튼 글 잘 읽었습니다.
    다음에 또 뵙겠습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8.26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고하셨습니다. 찜질방이 최고죠. 저는 2006년 잠실고시원 화재 때 2층 사무실에 있다가 뛰어내린 적이 있는데요. 그 이후로 모텔보다는 찜질방이 좋더군요. 펀하고. 안심도 되고. 물론 집이 최고지만...

  5.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8.26 2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다리던 기사 잘 읽었습니다.
    길다니요 - ^^
    고재열 기자의 강의를 들었어야 했는데, 몸 상태가 별로였기에 못갔습니다.
    대신 이렇게 땜빵합니다.

    맷짐,악플 뿐 아니라 여러 상황들에서 필요하지만, 이게 마음처럼 되지않더군요.
    뻔뻔해져야 하는데.(사실 좀 뻔뻔하긴 하지만요.)

    고맙습니다.^^
    (오타가 있어서 수정했습니다요.^^)

  6. Favicon of http://2kim.idomin.com BlogIcon 김주완 2009.08.26 2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번 제 강의도 후하게 평가해주셔서 일단 고맙고요.
    어쨌든 부권 님은 천상 이야기꾼입니다. 제가 볼 땐 부권 님 글이 황구라(황석영)보다 낫습니다. 하하

  7. Favicon of http://imgiggs.tistory.com BlogIcon 긱스 2009.10.25 2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봤습니다.

  8.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pursesx.com/ BlogIcon michael kors handbags on sale 2012.12.29 2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http://www.uggfranceba.com/ chaussures ugg, je vous le promets, vous ne demandez pas d'aller le voir maintenant, mais je n'ai pas promis de ne pas le voir», cette différence essentielle, elle a déclaré solennellement, ne peut être confondue parler.Cantique des Cantiques un moment, puis réagir ugg original est percé de profiter de ses paroles.

    http://www.uggfranceba.com/ bottes ugg pas cher savait que c'est pour leur bien propre, le Cantique des Salomon rien à dire.Maintenant que vous avez vu, et maintenant elle est plus préoccupé par l'attitude de l'ugg."Eh bien, ugg vous l'avez rencontré, comment peut-il dire?" Mots retenir la chanson Xu Jiuya déjà dit, assez fort, les gens, on peut raconter son agitation et ses attentes.

    Si vous le pouvez, http://www.uggfranceba.com/ bottes ugg plusieurs voulais lui dire, mais elle ne peut pas, comme un ami, devrait faire la chose la plus simple, et qui est sincère, mais il secoua la tête dans les attentes des amis, que le courage n'est pas seulement besoin d'un peu de bonnes nouvelles.

  9.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pursesx.com/ BlogIcon michael kors purse 2013.01.02 2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haussures ugg oblique sur lui, Hsin Tao n'a pas à dire, tant il est allé à l'Empereur lui donnerait Pai Tau manger.Gee, elle a toujours pensé Chu-yin Farmer est un talent, comment cette question est en fait fous-t-il vraiment pas voir que l'empereur a été laissé ugg marié où?

    bottes ugg pas cher amour Chu-yin Farmer, ce serait parfait tant qu'il n'a pas lui rappeler que, bientôt, l'empereur "aider" Su Chu famille disparaissent ...ugg la bouche Qin Zhao sourire moqueur, Xiaokan Chu-yin Farmer: "adultes Chu pense touche parfaite, mais ......"

    «C'est exactement ce que?" Chu-yin fermier voir bottes ugg comme le cœur Chug éclater sauvagement, jusqu'à une certaine incertitude soudain sur leurs propres idées."C'est juste l'idée, certains naïfs Je crains que lorsque l'huissier n'est pas le mariage de l'empereur subvention, mais exilé" ricanement ugg, Route émoussé.

    http://www.uggfranceba.com/ http://www.uggfranceba.com/

  10. Favicon of http://www.cheapnikesairmaxab.com/ BlogIcon nike uk 2013.01.23 2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스페인어 사전

선덕여왕의 인기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고 있다. 이번 주 최고 시청률이 34.9%라고 한다. 같은 시간대 다른 방송사의 드라마들이 5%와 8% 정도에 그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하면 가히 월화드라마 독주체제다. 선덕여왕은 이에 그치지 않고 나아가 전주 드라마 시청률 1위 자리를 노리고 있다. 찬란한 유산이 막을 내린 지금 이는 거의 확실한 희망사항이다.

이런 추세라면 찬란한 유산이 세웠다는 경이적 시청률 기록 47.9%를 경신하는 것도 기대해볼만하다. 이미 선덕여왕 제작팀에서는 이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해놓고 이 사실을 슬슬 흘리고 있는 분위기다. 비밀병기로 미실의 아들 비담 역을 맡은 김남길이 곧 등장한다고 한다. 비담은 실존인물로 상대등으로서 선덕여왕 말년에 비담의 난을 일으킨 인물이다.

게다가 모든 시청자들이 눈이 빠지게 기다리는 인물이 있으니 바로 문노가 그다. 이 또한 드라마가 절정에 달했을 때 빼들 비장의 카드로 기록을 갱신할 튼튼한 장대다. 선덕여왕의 시청률 고공행진을 예상할 수 있는 대목이다. 또 하나 있다. 바로 김춘추다. 극 초반 천명이 김춘추를 낳았다는 건 모두 알고 있지만 지금껏 베일에 가려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 시청률 1위로 독주체제를 굳힌 최고의 공신은 시나리오다. 훌륭한 연출, 화려한 경력의 배우들과 빼어난 연기, 이 모든 것들이 공신의 반열에 오르기에 부족함이 없지만 역시 1등공신은 시나리오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미실과 덕만의 대결, 예언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치열한 권력암투, 마치 추리극을 방불케 하는 긴장감은 모두 완성도 높은 시나리오 덕이다.

선덕여왕이란 신선한 소재도 큰 몫을 했다. 특히 화랑세기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신라인들의 이야기는 이 시대 사람들에게 많은 이야기 거리를 던져주었다. 신라시대의 남녀관계, 결혼제도, 사회풍습, 화랑도와 같은 것들은 생소하고 어색함을 넘어 생기까지 불어넣었다. 판에 박힌 사극들의 주제와는 사뭇 다른 무엇이 선덕여왕에는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나는 이 모든 것들, 뛰어난 시나리오와 연출, 빼어난 연기와 화랑세기의 생소하고 신선한 충격과 더불어 블로그를 선덕여왕을 최고의 인기드라마로 등극하게 만든 공신의 반열에 올리고 싶다. 이 모든 연출자의 의도와 연기자들의 활약을 고스란히 세상에 알려내는 역할을 한 것은 블로그이다.

심지어 연출자가 심어놓은 그리고 은근히 때를 보아 흘리고 있는 비밀 장치들을 제때 유효적절하게 세상에 전파하는 것도 블로그가 하는 일이다. 아직 등장하지도 않은 비담 역의 김남길이나 김춘추 역의 유승호에 대해 소개하고 궁금증과 기대감을 증폭시키는 것도 블로그가 하는 일이다.

또한, 블로그들은 선덕여왕을 보고 그 감상만을 적어 올리는 게 아니라 화랑세기나 삼국유사, 삼국사기를 빌어 논쟁까지 유발시킨다. 다양한 사실관계를 캐내기도 하고 역사적 해석을 곁들이며 갑론을박하기도 한다. 결과적으로 이러한 블로그들의 선덕여왕에 대한 관심과 취재가 선덕여왕에 대한 시청율로 이어지고 있다고 봐도 큰 무리는 없을 것이다.  

우선 내가 몇 차례 작성한 선덕여왕 관련 포스팅으로 인해 나와 친한 선배 한 사람은 선덕여왕의 골수팬이 되었다. 그는 처음에 선덕여왕을 보지 않았지만 내가 올린 "선덕여왕도 색공을 받았을까?"라는 글을 읽고 선덕여왕을 보게 되었다. 그는 1회부터 보기 위해 인터넷에서 돈을 주고 지나간 회들을 모두 보았다고 했다.

엊그제 월요일 날, 그 선배와 함께 술을 마실 기회가 있었는데, 그는 아홉시가 다가오자 선덕여왕을 보러가야 한다며 자리를 털고 일어섰다. 물론 나도 덩달아 일어나야 했지만, 합석했던 다른 사람들도 별다른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 요새 가장 인기 있는 선덕여왕을 꼭 보아야겠다는 데 무슨 이의가 있을 수 있었겠나.

선덕여왕 방영 초기 다음뷰 문화연예 베스트 코너의 대부분을 장식하던 때와는 달리 차분해진 분위기인 것도 사실이지만, 문노와 비담, 김춘추가 등장하면서 블로거들의 관심과 열기는 다시 불붙을 것이 틀림없다. 선덕여왕 제작진이 숨겨놓은 비밀병기들은 새로운 이야기 거리와 역사적 호기심을 자극할 것이다.

그러면 다음뷰는 다시 한 번 선덕여왕 이야기로 몸살을 앓게 될 것임을 알만한 사람은 알 것이다. 선덕여왕 제작진도 이런 현상을 보며 미리 그런 준비를 했을지도 모른다. 아마 준비했을 것이다. 나라면 틀림없이 그렇게 한다. 블로그는 이미 드라마의 중요한 홍보수단이며 인기를 획득하는 비결 같은 존재가 되었음을 모르지 않으니까….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7.29 1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선덕여왕을 시청은 않지만, 김훤주 기자. 갓쉰동님, 파비님을 통해
    부분부분 읽습니다.
    연기자에게는 관심이 없지만, 역사적인 그런 것들요.

    블로거 중에서도 파비님의 공이 큽니다.
    의의있는 사람 답글 주세요.

  2. Favicon of http://gadgeteer.tistory.com/ BlogIcon Gadgeteer 2009.07.29 1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가 마케팅 역할을 톡톡히 하는군요. 특히, 이런 드라마 부분에서는요^^
    저도 선덕여왕 보려고 저녁때 술한잔 거절하고 집으로 달려갔었네요....근데 담날 아무도 욕 안하데요.~~아마도...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3. ys004315 2009.07.29 2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토리 더이상 돈주고 사지 마세요. ^^유니어산타에 가입만해도 도토리가 2개 공짜에 추천인 기입시 3개가 공짜예요. 추천인에 제 아이디 써주시면 감사하겠구요.. ^^ 아이디: ys004315 주소는http://www.unier.com/santa/?g_goodID=ys004315입니다.

  4. BlogIcon eizt 2009.07.29 2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거, 선덕여왕,, 사극이 대세인가요..ㅎ.ㅎㅎㅎ


    예전에 주몽 이후로는 사극을 거의 안봐서;; 주몽하고 또 몇개는 본것 같은데;;; 선덕여왕을 봐야겠군요!

  5.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wer delivery 2009.07.30 0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덕여왕 블로그 리뷰가 상당히 재밌더라구염

  6. BlogIcon 미케 2009.07.30 0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덕여왕 리뷰 많이했는데 왠지 므흣 한데요? ^^

  7.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outletab.com/ BlogIcon michael kors 2013.01.06 1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hu mots arbre revenir rapidement, après redressé regardé profondément http://www.uggfranceba.com/ chaussures ugg a: «Sept Sœurs, vous êtes plus de cérémonie.""Mots Chu Chu silencieux adultes à la Chambre?" Ugg ne veut pas continuer avec Chu mots arbre rond-point, tout droit vers le thème demandé.

    "Mon frère vient de sortir sous peu, a dit à ses collègues de se réunir, probablement pas y retourner.""Oh, je vais revenir d'abord, etc adultes Chu revenir et en parler" pensée http://www.uggfranceba.com/ bottes ugg pas cher ne voulait pas poser directement Julian accueillis cocher se retourna et repoussa au gouvernement.

    http://www.uggfranceba.com/ bottes ugg surpris un moment, rapidement bloqué: "Seven Sisters, vous ne trouvez pas quelque chose de ce Jiaxiong""Mais ugg n'est pas seulement le premier à revenir en arrière et de le dire."ugg pensé, sentir le Cantique des choses Salomon résolu dès que possible est une bonne, même s'ils savent que le motif de l'arbre Chu mots n'est pas si simple, mais tout de même promis le bas.

마산에서 시국미사가 열렸습니다.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은 전국을 순회하면서 시국미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번이 세번째 시국미사입니다. 원래는 전주에서 열려고 했던 것을 마산 수정만 주민들이 2년 가까이 마산시와 STX 조선을 상대로 생존권 싸움을 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전주에서 양보했다고 합니다. 수정만 문제는 용산참사가 일어났던 용산재개발과 다르지 않은 문제입니다.


시국미사가 열리는 상남성당에 미리 가보았습니다. 고요한 성당 입구에 걸려있는 플랑카드에는 이런 문구가 적혀 있었습니다. "공권력의 명령이 도덕질서의 요구나 인간의 기본권 또는 복음의 가르침에 위배될 때, 국민들은 양심에 비추어 그 명령에 따르지 않을 의무가 있다. [가톨릭사회교리 제8장 정치공동체 (다. 399장)]"

양심에 따라 공권력의 명령에 따르지 않을 의무란 다른 말로 하면 "저항할 권리와 의무"라고 표현할 수 있는 것이고, 특히 교회의 지도자인 사제에게는 특별하게 요구되는 양심의 의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교회 정문에 내걸린 검은 플랑카드가 마음을 숙연하게 합니다. 이렇게 검은 현수막을 성당에 내걸어야만 하는 현실이 비통하게 느껴집니다.


시국미사는 이상원(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마산교구 대표신부), 전종훈(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대표신부), 황병식 신부(상남성당 신부)의 공동집전으로 진행되었습니다. 미사가 시작되기 전에 먼저 강기갑 의원의 시국강연이 있었습니다. 천주교 교우이기도 한 강기갑 의원은 현 정권이 자행한 용산참사는 개발논리로 사람을 죽인 만행이라고 규탄했습니다. 수정만 사태도 마찬가지입니다. 개발로 돈을 벌기 위해 멀쩡하게 잘 살고 있는 사람을 내쫓는 것이 수정만 사태의 본질입니다. 

이어 진행된 시국미사에서 이상원 신부는 강론을 통해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언젠가 '세상에 이런 일이'란 TV 프로그램을 본 적이 있다. 새들이 지푸라기를 구하지 못해 철사를 모아 둥지를 틀고 알을 낳았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마을 사람들이 둥지에 솜을 넣어 주었다고 한다. 바로 이명박 정권이 하는 짓이 바로 이와 같다. 이명박 정권은 국민들이 둥지도 틀지 못하도록 개발논리로 사람을 옥죄고 있다. 용산참사가 바로 그 표징이다." 

시국미사가 진행되고 있던 성당 안에는 '월드 베스트 사기꾼 STX-마산시장'이란 문구가 새겨진 조끼를 입은 수정만 할머니와 할아버지들이 앉아 있었습니다. 바로 수정만 사태가 용산참사와 똑같은 문제입니다. 개발논리로 오래도록 터전을 일구어온 주민들이 철사로도 둥지를 틀 수 없도록 만드는 것이 바로 수정만 사태입니다. "이들에게는 솜을 넣어줄 사람도 없다"고 외치는 이상원 신부의 강론이 절규에 가깝게 들렸습니다.    


시국미사에 이어 가두행진이 벌어졌습니다. 신부님들과 수녀님들이 앞에 서고 그 뒤를 수정만 주민들 그리고 일반 시민들이 뒤를 따랐습니다. 행렬은 6호 광장을 지나 불종거리에서 창동골목으로 들어섰습니다. 그리고 다시 부림시장으로 올라갔다가 3·15광장 탑에서 한차례 집회를 가진 다음 다시 어시장을 거쳐 불종거리까지 이어지는 행진이었습니다. 수정만의 할머니들과 할아버지들의 걸음이 매우 힙겹게 보입니다.

지팡이를 잡고 걷는 모습이 위태롭기 그지 없습니다. 누가 이분들을 이렇게 거리로 내몬 것일까요? 마산시장과 STX가 조용한 동네에 분란을 일으키지 않았더라면 이분들은 평온하게 원래 살아오던 그 모습으로 여생을 마치실 분들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늙으막에 지팡이를 짚고 힘든 행진을 해야만 하는 신세가 되었습니다. 이분들은 며칠전에는 서울 STX본사에까지 올라가 농성을 벌이다가 금새 풀려나긴 했지만 아홉 분이 연행되기도 하셨습니다.

아래 사진의 할머니는 결국 다리가 너무 아프셨던지 잠시 도로변에 앉아 쉬셨습니다. 그러나 결국 끝까지 행진을 하셨답니다.


이날 시국미사는 『누리꾼 TV 아프리카』가 함께 하며 생중계를 했습니다. 마티즈의 지붕에 올라타고 가두행진을 생중계하고 있는 모습이 이채롭습니다. 이분들은 오후 7시부터 밤 10시 반 무렵까지 계속된 행사를 생중계했습니다. 이 생중계는 아프리카 TV와 라디오 21을 통해 생방송되었는데 아프리카의 순간 접속자가 2500명, 라디오 21은 순간접속자가 40만이 넘었다고 합니다. 어마어마한 일입니다.

생방송을 진행하던 아프리카 PD의 전언으로는 "어떻게 마산에서 이런 일이 벌어질 수 있느냐?"며 커다란 관심을 보였다고 합니다. 나중에 이들이 생방송을 진행하기 위해 올라탔던 마티즈의 지붕을 살펴보았더니 커다란 웅덩이가 하나 파져 있었습니다. 자동차의 지붕이 파손되는 것을 마다하지 않는 열정이 대견스럽고 고마웠습니다. 이분들이야말로 진정한 언론의 표상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래 분은 수정만에 있는 트라피스트 수도원의 봉쇄수녀인 오틸리아 수녀님이십니다. 시국미사와 집회 장면을 하나도 빠짐없이 동영상으로 담고 있습니다. 수정만 사태가 벌어진 이후 블로그도 열심히 본다고 했습니다. 천주교 마산교구청에 마련된 농성장에 가보면 블로그에 올라온 수정만 관련 기사들을 하나도 빼놓지 않고 스크랩하여 주민들이 볼 수 있도록 전시해놓았습니다. 게다가 스스로 촬영한 동영상이나 사진들을 인터넷에 게시하여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해놓았습니다. 최초의 블로거 수녀가 될지 관심이 가는 대목입니다. 한번 지켜보시죠.

마산시장과 STX조선이 아니었다면 수도원에서 노동과 기도로 세속과 봉쇄된 생활을 하며 평생을 보냈을 터이지만, 세상이 그들을 봉쇄수도원의 바깥으로 나오게 만들었습니다. 수정 트라피스트 수도원 원장수녀(아래 두번째 사진, 요세파수녀)는 수정만 주민들과 함께 투쟁하기 위해 로마교황청에 있는 본부에 가서 허가까지 얻었다고 합니다. 천주교의 특성상 이분들 마음대로 봉쇄를 풀고 세상으로 나올 수는 없었을 터입니다. 이분들의 호소를 들은 로마의 수도원 총장은 실태조사팀과 함께 직접 와서 수정만의 진상을 조사했다고 합니다.

결과는 트라피스트 수도원의 수녀들이 수정만 주민들과 함께 투쟁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봉쇄를 푸는 것을 허가하는 것이었습니다. 더불어 전 세계 트라피스트 수도원 원장들의 공동명의로 격려문이 전달되었습니다. 역사상 트라피스트 수도원의 봉쇄가 풀린 경우는 이번이 단 두번째라고 합니다. 첫번째는 아프리카 우간다의 내전으로 인해 밀려드는 피난민들을 수용하고 그들을 내전 지역 밖으로 탈출시키기 위해 이루어졌던 아프리카의 어느 수도원의 봉쇄 해제가 첫번재 사례였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처럼 개발에 밀린 지역주민들의 처지를 난민과 같이 인정해 수도원이 봉쇄를 풀도록 허락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며 사실상 첫번째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만큼 로마에서조차 중대한 문제로 인식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마산시장과 대한민국 정권은 이 문제를 그저 귀찮은 하나의 민원 정도로만 치부하고 있습니다. 어쩌면 이렇게 생각하는 것이 다를 수 있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는 일입니다.


문정현 신부님도 오셨습니다. 함께 악수하고 있는 사람은 아마도 마산가톨릭여성회관 관장이었던 분 같습니다. 정확하지는 않습니다. 아주 오래된 옛날에 가톨릭여성회관에 들렀다가 그곳 식당에서 함께 밥을 먹었던 것 같은데 기억이 잘 나지 않습니다. 궁금하면 물어보면 될 터인데, 아직 블로거 기자가 되려면 멀었거나 틀린 모양입니다.

그 아래 사진을 보시면 지팡이를 짚고 춧불을 들고 계신 할아버지가 보이실 겁니다. 지팡을 짚은 힘겨운 모습으로도 촛불을 놓치지 않으려는 모습이 애처로워 보이지 않으십니까? 얼마 전 농성장을 찾았을 때 어느 할머니가 하시던 말씀이 생각납니다. "누가 우리더러 잘 해 돌라 켔나? 잘 해 줄 필요 하나 없다. 그냥 우리가 살던 대로 그대로 내비리 도라 이말이다. 아무 것도 필요없다. 와 이리 사람을 못 살게 구노?"

밤 10시가 넘어 집회는 이렇게 해서 평화적으로 끝났습니다. 이날의 가두시위는 참으로 조용했습니다. 촛불을 들고 행진하면서 아무도 말 한마디 하지 않았습니다. 그 흔한 구호도 하지 않고 그저 조용히 걷기만 했습니다. 정말 조용한 시위였습니다. 말 대신 촛불과 플랑카드로 할 말을 대신한 것입니다. 다만, 창동거리를 지날 때 약간의 소란이 있기는 했습니다. 행진을 지켜보던 어느 시민이 행렬로 달려들어 소리를 질렀습니다.

"야, 너, 빨리 꺼져. 니가 여기 뭐 한데 왔노? 엉? 니, 빨리 집에 가라. 니는 여기 필요 없다." 그리고 다른 곳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그리고 야, 니도 빨랑 집에 가라. 니가 뭐 한다꼬 여기 있노." 우리는 깜짝 놀랐지만 그가 가리키는 사람들은 모두 사복형사들이었습니다. 그 사복들은 이 시민에게 꼼짝도 못하는 거 같았습니다. 우선 덩치부터가 차이가 났습니다. 몇몇 형사들이 그를 제지하려 하자 그는 또 소리쳤습니다. "내 몸에 손 대지 마라. 손만 댔단 봐라. … 어이 그리고 ○형사 니, 내가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 잘 해라, 어이"

그러면서 그는 사제단을 향해서도 소리쳤습니다. "신부님들, 화이팅!" 나중에 그는 택시까지 타고 쫓아오며 행렬을 따라다니던 형사들을 향해 "빨랑 꺼져라!"고 소리치며 떠났습니다. 에피소드였지만, 재미있는 일이었습니다. 어쨌든 경찰이 쓸데 없이 방해만 안 한다면 이렇게 얼마든지 평화적으로 집회가 열릴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서울 STX 본사 건물 앞에는 한달치 집회가 벌써 경찰에 신고되어 있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정작 집회는 단 한차례도 열리지 않는다고 합니다. 집회신고를 한 측은 두말 할 필요 없이 STX입니다. 그리고 수정만 주민들이 이곳에서 집회를 하겠다고 하면 불법이 되는 것입니다. 그 다음엔 방패를 든 손자 같은 전경들이 이들을 둘러싸고 일정한 시간이 되면 폭력을 휘두르고 연행하고 하겠지요. 이것이 오늘날 대한민국 정부의 양심입니다. 웃기는 일이지요…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7.07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형사에게 가라는 시민도 대단하고요.

    수정만 주민 여러분 힘 내셔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7.07 2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고맙습니다. 제가 볼 때, 형사들 보고 욕하던 그 시민은 덩치도 덩치지만, 운동신경이 매우 발달한 것으로 보이고 한 주먹 내지는 한 성질 하시는 분 같았습니다. 말하자면, <갈지마오>라고나 할까. 하여간 형사들이 절절 매더구먼요. ㅎㅎ 옛날 부마항쟁 때도 이런 분들 중에 앞장 선 사람 많지요. 제가 아는 사람 중에도 주먹이 황소머리만하고 성질이 갈지마오인 사람 꽤 있습니다. 이들은 87년 6월에도 한가닥 했습지요. 그러니까 깡패들 중에도 의식있는 깡패들이 있다는 그런 얘기지요. 이런 사람들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면 협객000, 이렇게 되는 거지요. 좀 오바했나? 흐흐

  2. 무요 2009.07.07 2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 내시고...
    캐톨릭도 수고하시는 분들만 계속 수고하시는듯...
    추기경이란 분이 엄청(꼴) 보수죠?
    마산...민주화의 성지...힘 내세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7.07 2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꼴보수라기보다는 세상일에 무관심한 거라고 해야할 것 같습니다만. 그러나 세상일에 무관심하면서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라고 가르치는 것은 모순이지요. 저도 가톨릭에 적을 두고 있습니다만, 성당에서는 미사 때 1년에 한번 이상 빛과 소금이 되어야한다는 복음서 중의 말씀을 독서한답니다. 김수환 추기경께서 세상일에 간여하시고 심지어 유신반대투쟁이나 철거민문제에 앞장서시면서 천주교에 대한 이미지가 얼마나 좋아졌는지 생각해보시면 좋을 텐데 말입니다. 개신교가 오히려 신도수가 줄어드는 동안 가톨릭은 두배나 늘었지요. 이런 걸로 비교하긴 좀 그렇습니다만, 하여간 세상일에 무관심한 건 종교가 아니라고 봅니다. 종교는 세상을 구원하기 위해 있는 거니까요. 구원은 입으로만 하는 게 아니죠. 입으로만 다 될 거 같으면 천당 못 갈 사람 하나도 없습니다. 아무튼 관심주셔서 고맙습니다.

  3. 후.. 2009.07.07 2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서민들만 죽어나는 2009년이네요.초딩학교 다닐때..말잘못하면 잡혀간다는 어른들의 말을...지금 제가 다시 느끼고있네요....정의구현사제단분들과 고생하시는 많은분들께 항상 좋은일만 생기시길..

  4. 방긋^^ 2009.07.07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천주교 신자인데요 저런 일 보면 신부님 수녀님들께 참 감사하다가도 혹시 다치시진 않을까 걱정되고 합니다... 예전에는 천주교에서 시국선언에 앞장서고 그랬다는데...요즘은 확실히 많이 바뀌진 했어요.... 그냥 아무말 없이 눈감고들만 있으시니...이런일도 하시던 분들만 앞장서시고...
    보기만 하는것도 이젠 죄송하니 저도 앞으로 이런일 생기면 신부님 수녀님들 도와드리려구요^^;;
    째뜬 글 잘 봤습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7.07 2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 어느분 댓글처럼 수꼴스러워진 부분이 분명 있지요. 전종훈 신부님이던가요? 강제안식 발령도 그렇고... 박홍 신부 하면 학을 떼지 않을 수 없고요. 그래도 아직은 어느 종교보다 행동하는 양심이 많다는 게 자랑이지요. 좀 우스개 소리를 하자면 그래도 길에서 대놓고 믿으라고 소리지르는 사람들이 가톨릭에는 없다는 게 참 다행이란 생각이 들어요. 별로 잘 하는 짓도 없으면서 그런 짓까지 벌이면 정말 한심하겠지요. 진정한 선교란 올바른 일을 몸소 실천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교회의 울타리에 갇혀 기도만 한다고 하느님이 결코 기뻐하시지 않죠. 오히려 예수님은 그런 사람을 가장 경멸했지요. "독사의 자식들아..."라는 독설까지 써가면서 말이지요. 제가 말이 좀 심했나요?

      트라피스트 수녀님들은 마산시와 STX측에서 수도원을 다른 곳에 새로 지어 옮겨주겠다고 제안했지만, 거절했답니다. 수정만 주민들은 저러고 있는데 자신들만 특혜를 받을 수 없기 때문이란 겁니다. 사서 고생을 하고 있는 거지요. 하루 빨리 원만하게 사태가 종결돼서 수녀님들이 원래의 봉쇄수도 생활로 돌아갔음 좋겠어요. 저도 트라피스트 수도원 새벽미사에 참여해본 적이 있는데요. 정말 좋았답니다. 가끔 정신건강 차원에서 좋은데...(훗, 이리 말하면 안되나?) 언제쯤 끝이 나려는지 ^^-

  5. 광해대왕 2009.07.08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천주교를 믿는 사람이지만...이건 아니다싶다...고향이 마산이고 마산에 대하여는 어느정도 아는 편이다. 그러나 지금 수정만에 stx조선이 들어오는 것에 대하여 찬성일변도였다..그런데 왜 갑자기 바뀌을까..결국 보상금문제다..나는 이런 제안을 한다..stx가 마산 수정만으로 투자를 하지말고 번복하고 해외로 그 공장을 옮겨라...집에서 새는 바가지 집밖으로 나간다고 안새는 것은 아니다...이런곳에 투자를 왜 하는가..나같으면 투자안한다...그리고 몇몇(즉 소수의 인원..)을 부추켜 데모를 일삼는 세력이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그 한축에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이 있다...이런것을 보면 정말 화가 치밀어 오른다...일자리가 없다고 악다구를 지으면서 왜 투자를 하는것을 막을려고 하는가...과연 수정만에 들어올수있는 다른 설비가 있더란 말인가...사람은 살아가기 위해서 일자리도 먹을것도 필요하다...그럼 원시인으로 돌아가려 하는가....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7.09 1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뭘 잘못 알고 계시네요. 그리고 수정만에는 조선소가 아니라 아파트를 짓기로 하고 주민들에게 동의를 얻었다고 들었습니다. 초등학교, 중학교와 조선소가 담 하나로 마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곳에 살던 사람들은 그깟 보상금 받아도 어디 가서 수정만에서처럼 살지 못합니다.

      끝으로 조선소 다른 곳으로 갈려면 얼마든지 가도록 환영하는 바입니다. 그래도 이 사람들 절대 안 갑니다. 왜냐구요? 제 생각에, 그곳은 공유수면(바다)을 메워 땅을 만들어놓은 곳으로 부동산 가치가 상당하기 때문입니다. 입지도 매우 좋습니다. 제가 부동산 전문가로 자부하는 사람입니다. 대신 공장 입지로서는, 특히 조선소 입지로서는 빵입니다. 수정만 사진 하나 구해서 보시지요. 인터넷에서 구할려면 얼마든지 구할 수 있을 테니까... 그리고 천주교 사칭하지 마세요. 찬주교인 중에는 그렇게 냉혹한 사람 없습니다.

  6. 힘내세요~~ 2009.07.08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땅에 사는 약자와 서민을 위한 여러분들의 노력이 있는 한 희망은 있습니다.

    모두가 힘을합쳐 모두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데 노력하자구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7.09 1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인간이 사는 목표는 행복이지요. 그런데 불행한 일을 자꾸 만들다니... 다 돈 때문이죠.

어제 경남도민일보에서 주최하는 블로그 강좌에 다녀왔습니다. 강의를 해주신 분은 <디자인로그>를 운영하시는 '마루'님이었습니다. 저는 마루님이 디자인 업종에 종사하시고 또 블로그 이름도 디자인로그이므로 마루란 이름은 당연히 디자인과 관련된 이름일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마룻바닥, 강화마루, 그런 것처럼 말입니다. 

경남도민일보의 블로거스 경남 팀이 주최한 강좌. 정원이 30명이었지만, 초과했다.


그런데 마루님의 설명을 듣고 보니 그런 뜻이 아니고 마루치, 아라치 할 때의 그 마루라고 합니다. 정상, 꼭대기란 뜻이랍니다. '치'는 사람을 의미하니까 마루치는 정상의 사람, 최고의 사람, 뭐 그런 뜻이 되겠군요. 공부 많이 했습니다. 또 공부 많이 해야겠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어릴 때 "태권동자 마루치 정의의 주먹에 ~ 파란해골 13호~" 노래를 부르며 자랐건만… 마루치가 아직 무슨 뜻인지도 모르고 있었네요. 또 어떤 교수님의 해석에 의하면 고대로부터 마루는 신성한 공간을 뜻한다고 하네요. 우리 전통가옥의 마루도 또한 방과 방 사이에서 조상의 제사도 모시고 손님도 맞이하는 신성한 곳이었다는 거지요.

그래서 그런지 몰라도 마루님께서 강의를 해주는 한마디 한마디가 모두 신성한 것들 뿐이었답니다. 우리 같은 초보 블로거들이야(앞으로는 이 초보란 말도 안해야 될 거 같아요. 벌써 1년이 다 되어 가는데 이런 말하면 진짜 초보들 기분 나쁘겠지요. 저는 최초로 블로그용 포스팅을 한 날짜가 9월 1일이랍니다. 개설일은 작년 4월 19일이고요)

꼭 필요한 내용을 쉽게 해주는 것이야말로 신성한 것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정말 그랬습니다. 마루님의 강의는 우리에게 꼭 필요한 것들, 목말라했던 것들이었습니다. 마치 사막에서 물을 만난 느낌이었다고나 할까요? 그러고 보니 문득 옛날 연애편지 대필하던 생각이 나네요. '그대 없는 세상은 오아시스 없는 사막…' (자~ 자, 옆길로 새지 말고)

강의의 주제는 『인기 블로거가 되려면?』이었습니다. 인기 블로거가 되기 위해서는 정말 성실해야겠더군요. 블로그를 예쁘게 꾸며 고객(방문자들)의 눈을 즐겁게 해주는 것부터 시작해서 할일이 한두 가지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그 중 가장 기초적이고 기본적인 것이 댓글을 열심히 다는 것이랍니다. 

남의 블로그에 자주 방문해서 댓글을 열심히 달아주는 것도 중요하지만, 자기 글에 달린 댓글에도 성실하게 임해야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정성이 중요하다는 말씀이었겠지요. 그런데 오늘 제블로그를 열어보니 바로 이를 실천하는 학생이 있었습니다. 바로  <달그리메>님입니다. 오늘 아침에 당장 제 블로그에 댓글을 달아놓으셨더군요. 

안 그래도 썰렁했는데 정말 고맙습니다. 그래서 저도 어제 교육받은 신성한 가르침을 실천한다는 의미에서 답글도 달았지만, 거기에다 아예 이렇게 포스팅으로 보다 더 진지한(!) 답글을 달아봅니다. 네, 오늘 이 글은 달그리메님의 댓글에 대한 답글이랍니다. 달그리메님께서 <이요원이 창조하는 선덕여왕의 이미지는?>이란 제 글에 이렇게 댓글을 주셨네요.  

  • 달그리메 2009/06/25 1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님의 글을 읽으면서 부러운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이상하게 드라마에 집중을 잘 못하겠더라구요.
    가끔 재미있게 보는 것도 있지만 대부분의 드라마는 그렇지 못합니다.
    그러다 보니 드라마에 대한 감상글을 잘 못 적겠습니다.
    몰입을 해야 느낀점이 생기고 거기서 글이 나오는데 말입니다.
    어제 인사를 해야 했는데 기회가 없어서 못했습니다...^^*

    • 파비 2009/06/25 1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어릴 때부터 공부는 안하고 드라마만 보면서 커서 그렇습니다. 제가 제일 처음 드라마에서 만났던 탤런트는 김영란입니다. 혹시 옥녀라고 기억 안 나실지 모르겠는데요. 제가 국민학교 6학년 때였던가? 우리 동네 그때 처음 전기 들어왔습니다. 1976년이었죠.

    • 파비 2009/06/25 1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리고 저는 지금도 드라마 즐깁니다. 그리고 영화도 엄청 좋아해서 국산, 외화 가리지 않고 거의 다 봤습니다, 물론 안 본 건 빼고요.

  • 강의 시작 전에 일찌감치 도착해 준비하시는 마루님. 역시 성실을 블로그의 모토로 삼는 분 다웠다.


    제 답글이 충분히 성실하지 않았다고는 생각지 않지만, 마침 생각나는 게 있어서 좀 더 이야기를 풀어보겠습니다. 제가 얼마나 드라마나 영화를 좋아하는가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18 년 전 쯤에 제가 감옥에 있을 때입니다. 그때 저는 노동운동사건으로 본의 아니게 교도소에 들어가게 되었는데 안에서는 우리를 '시국'이라고 불렀습니다.
     
    교도소에선 시국들을 한방에 가두지 않습니다. 한명씩 따로따로 흩어놓는 거지요. 제가 들어갔던 방은 '절도방'이었는데, 완전 도둑놈들(죄송하지만, 이보다 정감가는 말이 없네요) 방이었지요. 교도소에서도 가장 불쌍한 사람들… 인생의 막장들이라는 이들은 여기서도 차별 받더군요. 가장 잘 나가는 사람들은 폭력방에 있는 사람들이었는데, 심지어 강간범한테도 무시당하는 게 절도방 사람들이었습니다.

    교도소는 평등할 줄 알았지만, 이곳에도 계급이 존재했습니다. 그런데 하루는 교도소에조차 차별받는 불쌍한 인생들인 절도범 두 사람이 다투기 시작했습니다. 한사람은 소매치기 출신이었고, 다른 한사람은 야간털이범 출신이었습니다. 그러니까 한사람은 낮에 일하는 사람이고, 다른 한사람은 밤에 일하는 사람이었던 거지요. 

    이들 둘이 다투게 된 주제는 이거였습니다. "대한민국 사람들이 1년에 평균적으로 몇 편의 영화를 볼까?" 이글을 보시는 독자들께서는 황당하실지 몰라도 그들에게는 매우 중요한 문제였습니다. 그들은 마치 자기 자존심이라도 걸려있다는 듯이 맹렬하게 싸웠습니다. 밤에 일하는 털이범의 의견은 이랬습니다. 

    "대한민국 사람들은 1년에 최소한 30편 정도의 영화를 본다!" 그러나 낮에 일하는 소매치기의 의견은 달랐습니다. "무슨 소리. 어떻게 30편씩이나 볼 수 있단 말이야? 1년에 20편 정도밖에 보지 않아!" 두 사람은 절대 물러설 기색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제가 볼 때 그것은 직업적 자존심같기도 했습니다. 

    결론을 내지 못하고 싸움이 길어지자 봉사원(사동 호실 대표)이 끼어들었습니다. "야, 그러지 말고 우리 '시국선생'한테 판결을 맡기는 어때?" 다른 모든 사람들도 동의했습니다. "그래, 시국선생이 결정을 냅시다. 그래도 시국은 우리하고 다르니까…" 글쎄 뭐가 다른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제가 결론을 내야만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참 난감하더군요. 누구 편을 들어야 하나? 그러나 저는 제 양심에 따라 공정한 결론을 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둘 중 누구에게도 치우치지 않고 객관적을 판단을 하겠다는 것이었죠. 제가 말했습니다. "죄송합니다만, 두 분 다 틀렸습니다. 평균적인 대한민국 사람들은 그렇게 영화를 많이 볼 시간이 없습니다. 제가 볼 때 1년에 대략 대여섯 편 정도 보는 게 맞습니다."

    하하… 그런데 부끄러운 이야기지만, 나중에 알고 보니 대한민국 사람들의 평균적인 부분은 1년 내도록 거의 영화 한 편도 안 보더군요. 제 주변에도 20년 동안 영화를 한 편도 안 본 사람이 부지기수였습니다. 그러나 그때는 저는 정말로 우리나라 사람들이 1년에 약 5~6 편 정도의 영화는 볼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결국 밤과 낮에 일하는 그분들과 저는 다를 바 없는 개구리였습니다. 우물 안에 사는 개구리 말입니다. 우물 안 개구리의 눈에는 하늘이 자그맣고 동그랗기만 하지요. 나머지는 모르는 것이고 알 필요도 없는 것이죠. 그래서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저는 블로그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블로그야말로 우물 안 개구리들을 세상 밖으로 안내하여 우주가 얼마나 넓고 아름다운지 가르쳐줄 수 있는 유용한 도구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 이렇게 배운대로 댓글에 포스팅 답글까지 다는 저는 최소한 우물로부터 탈출한 것만은 분명한 것이겠지요? 아니라고 생각하시면 빨리 끌어내 주시고요, 우물 안에서…. 

    아무튼 어제 마루님의 블로그 강좌는 정말 유용했습니다. 교육받은 내용을 다음날 아침 눈뜨자마자 바로 실천해주신 달그리메님도 훌륭하시고요. 고맙습니다. 하반기에 한 번 더 디테일한 내용으로 교육을 해주겠다고 하셨으니 그 보충수업이 벌써 기다려지는군요. 늦은 시간에 잘 가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참, 저도 오늘 아침 <디자인로그>를 방문하여 댓글 남기고 왔답니다. 내용은 이렇습니다.
     

    파비 2009/06/25 1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반갑습니다. 어제 강의는 최상이었습니다. 제가 들어본(아마 대여섯번?) 블로그 강의 중에 최고 명강의였습니다. 다들 감동 먹고 가신 듯 ^^* 자주 뵈요. 그리고 수제자는 아니라도 종제자 명단에 저도 좀 올려주세요.

    • BlogIcon 마루[maru] 2009/06/25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과찬의 말씀이십니다.
      열정있는 블로그분들을 많이 만나서 좋았고, 오프라인 공간이 아니면 접할 수 없는 생생한 사람사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다음 만남에서는 더 더욱 유익한 이야기로 찾아 뵙겠습니다.

    파비     ▽김주완 부장님, 블로그강좌 후기는 낙동강 도보기행 다녀와서 쓸게요. 공짜로 강의 들었으니 밥값은 해야 되는데…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ue-paper.tistory.com BlogIcon blue paper 2009.06.25 17: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함 배워보고 싶네요 ^^:

    2. Favicon of http://semix2.textcube.com BlogIcon semix2 2009.06.25 1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기 블로그까진 아니더라도, 대화가 끊이지 않는 블로그가 되기 위해선 정말 본인부터 스스로 대화를 요청해야 하는 것 같습니다. 일맥상통은 아닙니다만 트랙백 하나 걸고 갑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3.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김주완 2009.06.25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차! 저도 다음 로그인을 하지 않은 채 추천을 클릭하고 말았네요.
      저도 그걸 느껴 포스팅 하나 했는데, 공교롭게 비슷한 주제의 글이 되고 말았네요. 트랙백 날립니다.

    4. Favicon of http://www.ymca.pe.kr BlogIcon 이윤기 2009.06.25 1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루님은 또 성공했네요. 저도 오늘 마루님 블로그가서 댓글다는 연습하고 왔습니다. 아마 어제 강의들었던 많은 분들이 댓글 달기에 관심을 갖게 될 것 같더군요. 저도 오늘 몇 군데 블로그 다니면서 댓글 달고 있답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6.26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윤기님 반갑습니다. 사실은 글쓰기도 재미있지만 댓글 달기도 재미있는 거 같아요. 가끔 관심가는 글에 자기 의견을 실어주면 상대에게도 좋은 정보가 되겠지요. 그리고 달그리메님 블로그강좌 후기가 올라왔던데 공감 가는 부분이 많더군요. 명예도 돈도 사랑도 무엇도 일단 자기 재미보단 좋은 게 없을 거 같아요. 무엇이든 재미있어야 성공할 기초가 마련될 거 같은데... 그런 점에서 마루님은 재미도 명예도 돈도 모두 얻으신 거 같더군요.

      • Favicon of http://www.ymca.pe.kr BlogIcon 이윤기 2009.06.27 0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강의를 듣다보니 과한(?) 노력과 열정 때문에 블로그가 '정글' 같은 느낌이 들어서...정말 파워블로그가 도대체 뭔가하는 문제를 다시 생각해 보아야할 것 같더군요.

    5.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 2009.06.25 1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곤하셨을텐데 언제 이렇게 멋진 블로그강좌 후기를 쓰셨습니까? 부족함이 많았던 것 같아 걱정이 많았는데 유익한 시간이 되셨다니 한결 마음에 짐을 더는 것 같습니다.
      다음 하반기 만남에서는 보다 라이브하고 리얼리티한 강좌를 재밌게 해드리도록 준비해 놓고 있겠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앞으로 온라인은 물론 오프라인에서 자주 뵐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blog.naver.com/lovessym BlogIcon 크리스탈 2009.06.25 2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제 강의 잘 들었습니다.
        정말로 댓글을 제일 길게 쓰셨네요~~ㅎㅎㅎ

        어제 신랑만 집에 있었어도 2차 함께하는건데 아쉽네요.
        하지만 좀 아쉬워야 다음에 더 반갑겠지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6.26 1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루/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크리스탈/ 신랑이 문제였군요. 다음 강좌에는 2차도 꼭 함께 했으면 합니다.

    6. Favicon of http://blog.naver.com/lovessym BlogIcon 크리스탈 2009.06.25 2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째 덧글 안남기면 안될거 같은 분위기라서... ㅎㅎㅎ

      정부권님 감동 느끼신대로 곧 인기블러그가 되시길 바랍니다.
      참, 지금도 인기블러그이신가..... ㅎㅎㅎㅎ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6.26 1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사실 이렇게 글 써놓고 댓글 아무도 안 달아주면 어쩌나 했더니... 조금 강요처럼 되어버렸지요? 죄송합니다. 인기블로그는 아니라도 문제블로그가 되고 싶습니다. 그런데 아직 별 문제도 없는 거 같아 고민입니다요.

    7.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보면 2009.06.26 0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역시나 길게 작성을 하셨구만요..
      로그인 안하고 뷰클릭했고요..
      믹시도 힘대로..

      그라고 그 밑에 돈도 좀 보태고 갑니다..
      제 광고도 어제부터 살아났답니다.
      핀받아서 입력하니 살아나더라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6.26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아무리 굵고 짧게 살려고 해도 안됩니다. 역시 저는 가늘고 긴 게 적성에 맞는 듯... 답글 빨리 달아드려야 되지만, 어제 음주가무가 길어지는 바람에... 아 그리고 잘 쓰겠습니다. 참, 광고도 한번씩 봐주고 해야되는데... 사실은 광고 그것도 잘 찾아보면 좋은 정보가 되더라고요. 활용하기 나름이지요.
        그리고 앞으로 로그인 꼭 하는 버릇 들이세요. 컴에 입장하는 순간 미리 간단하게 해놓으시면 될 거 같아요. 우리는 음지 말고 양지에서 만나자구요. 제가 매일 검열할 거에요. 하하. 이건 농담이고... 하여간 굵고 짧게 사는 문제는 계속 노력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래도 안 되는 건 안 되는 거니까 이해해 주시기를...

    8.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6.26 1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그동안 도민일보의 블로그 강좌에서 (물론 제 생각)마루님의 강의가 가장 좋았습니다.
      퍼뜩 - 식당 개 삼년이면 라면을 끓인다는데, 나는 블로그 3년이 지났건만 뭘 했는지 -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씹고 씹은 결론은, 첫마음 그대로 가자 - 입니다.
      (블로그 열 때의 마음 - 서툴지만 찍어 나누자)

      댓글 - 공감합니다.
      그런데 주춤거려집니다.
      물론 다른 블로거들에 비해 제 출처를 밝히며 드립니다.
      출처를 밝히는 이유 - 인터넷 문화는 우리 스스로가 만들어야 하기에 선플, 악플 - 모두 제 블로그명을 밝힙니다.

      댓글을 올리면서의 고민이 있는데요, 때로는 넘치는 방문자로 에이, 괜히 댓글 달았네 - 할 때가 있습니다.
      나의 댓글이 특이한가, 진짜 악플인가 -
      결론은, 그대가 느낌을 글로 표현 못할 때 나는 그걸 실천했을 뿐이야 - 입니다.

      그래도 가끔은 블로깅에 회의를 느낍니다.
      갈수록 일이 많아지기에 지치나 봅니다.
      열정이 없으면 죽어버려라 -
      커피 한 잔 마시고 이웃 블로그 순회중입니다.

      * 로긴않고 추천을 하면 어떤 결과가 나오나요?
      왜 댓글에 로긴 말이 있을까요?

      저의 추천 방식은 - 클릭하여 읽으면 90% 이상 추천 - 믹시는 모두 3점 -
      동영상은 무조건 플레이와 와우 - 입니다.
      초보 기자에겐 송고 자체만으로도 벅차며, 동영상 역시 어려운 작업입니다,
      내용을 떠나 그 자체만으로 추천의 이유가 됩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6.26 1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로긴 이야기는 그냥 농당입니다. 그런데 로긴을 하고 추천을 하거나 댓글을 남기면 자신을 알릴 수 있다는 점에서 유용하다 그런 이야기가 있었던 거 같습니다. 저는 거의 대부분 로긴 하지 않았었거든요. 그러면 로긴은 언제 하느냐하면 메일을 쓸 때 뿐이었죠. 익명으로 하고 싶을 땐 할 필요가 없겠죠. 초보블로거가 자기 홍보용으로 로긴이 긴요하다 그런 이야기였던 것 같습니다. 말하자면, 나에게도 관심을 좀 가져주세요, 뭐 이런 거죠. 그리고 로긴 추천이 좀 더 가점이 있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저도 버릇을 들이려고요.

        실비단님은 전문블로거시고 파워블로거이시죠. 게다가 아름다운 블로그를 갖고 계시고... 저는 늘 부러운데요. 저는 잡탕이잖아요.

    9. Favicon of http://blog.daum.net/gabinne BlogIcon 林馬 2009.06.26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의를 듣고도 좀기내요???
      나도 전때 만들어놓은 티스토리가있는데 수리하여 쓰볼까하는데
      파비님처름 하단 글이 접어서보이질 않고 늘어져있어 아무리
      해봐도 꾸밈이 되질 않네요.
      방법없나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6.26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형님. 그냥 사시던 대로 사입시다. 방법 없을 땐 그게 최곱니더. ㅎㅎ 사실은 그기 아이고 저도 기술적인 부분은 영 까막눈입니다. 긴 거는 짤라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저는 역시 시인이 아니라 산문 체질인가 봅니다. 흐흐, 비유가 좀 주제 넘었지요?

    10. Favicon of http://www.semiye.com BlogIcon 세미예 2009.06.26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자인로그 마루님이 언제 저곳에 가셨을까. 참 좋은 강의였겠군요. 잘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6.26 1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강의내용이 매우 현실적이었습니다. 눈높이도 딱 맞고, 맞추어 오신 건지, 하여간 good! 이었답니다.

    11. Favicon of http://www.hermesitalyz.com/ BlogIcon borsa hermes birkin 2013.01.06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ivvakter?"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något en nick.Min mamma nu identitet är verkligen inte samma sak, att gå ut även med livvakter. Gäller också i den översta Regal hem liv Lin familjen är inte lätt, men sedan kom jag ihåg hermes, okej okej, såg honom livvakter."Med människor" hermes kortfattat sa, "mer än en månad sedan träffade Hugh en olycka, bör du veta det."

      "Tja,http://www.hermesswedenv.com/" med tungt hjärta, "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Han ...... okej, eller hur?"Avslutats. "Lin Jinyang ringa mig, jag trodde det var en vanlig trafikolycka, hur man lyssnar på tonen i hermes så fel?"I slutändan är hur är det?" hermes sopa mig en "bil päls med en bomb."

      Denna mening som en storsäljande bombning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yrande hermes slog plötsligt kalla kriget, förskräckt, "ah? Hur skulle det vara något sådant? Olycka? Bomb?"Lyckan är tillräckligt bra ", säger hermes, tillfälligt nödläge innan bomben exploderade under bilen, men effekten av explosionen explosionen skadade föraren inte kunde rädda tillbaka."

    12. Favicon of http://www.zetadental.kr/ BlogIcon 제타덴탈 2015.08.26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치과의료기기,치과용품,기공기기 전문 쇼핑몰 zetadental 입니다.우리는 치과재료 전문업체로서 세계20여개의 대형제조업체과 련합하여고객님에게 품질이 좋고 가격이 착한 최신 치과재료,치과용품,치과위생사기구와 기공기기를 치과인들에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중국의 광동,상해,홍콩등 교점외에 미국,캐나다,프랑스,독일,호주등 지역에도 자회사를 구축하여 보다 효율적인 서비스가 실현되고 있습니다.에어스케일러,광조사기,화이트닝장치 등 수백종류의 상품을 준비하여 여러분의 치료에 도움이 되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해드리겠습니다.

    오늘 <MBC 100분토론>에 나온 공성진 한나라당 의원을 비롯한 정진영 교수와 최창렬 교수를 보면서 벽창호도 저런 벽창호들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공성진 의원도 전직 교수였다고 하니 세 명 모두 교수 출신인 셈인데, 나는 그들이 진정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수들이 맞는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었다.


    온 국민들이 민주주의의 위기를 말하고 있는데 자기들만 민주주의는 아무런 이상도 없으며 오히려 김대중-노무현 정권 시절에 횡행하던 민중민주주의가 자유민주주의로 대체되어가는 과정이라고 말한다. 도대체 교수란 사람들이 민중민주주의가 무언지, 자유민주주의가 무언지 그 개념이나 제대로 알고 말하는 건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한국에는 민중민주주의란 것이 존재한 적이 없다. 만약 노무현 대통령이 국민과 직접 소통하려고 시도했던 정치적 행위들을 두고 말하는 것이라면, 미국 대통령인 오바마야말로 확실히 민중민주주의자다. 오바마가 대통령이 되는데 인터넷과 블로그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또 지금도 앞으로도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 잘 알고 있지 않은가.


    6월 항쟁으로 절차적 민주주의가 성취되었고, 이후 점차적으로 자유민주주의가 확대되다 김대중-노무현 정권을 맞아 대폭적으로 발전했다. 그러나 국보법 등에서 보듯 여전히 한국의 자유민주주의는 갈 길이 먼 미완의 민주주의였다. 그런데 이명박 정권의 탄생으로 이제 막 걸음마를 시작한 그 자유민주주의마저 길바닥에 내던져진 것이다.


    이 세 명의 교수는 이런 문제에 대해선 일언반구도 없었다. 시국선언을 하는 교수들을 향해 왜 교수들이 발언을 해서 국론을 분열시키느냐는 말만 할 뿐이지, 어째서 자신의 양심을 밝히는 정당한 행위를 부정하는지, 집회시위의 자유를 막기 위해 서울광장을 경찰버스로 삥 둘러칠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해선 아무런 말도 하지 않는다.


    토론 중간에 어느 아주머니가 전화의견으로 이런 말을 했다. “국회의원들 뽑았으면 그 숫자대로 국회에서 모여 일하면 될 것이지. 왜 거리로 나옵니까? 국민들이 선거로 한나라당을 170석 다수당으로 만들어주었으면 그냥 국회에서 그대로 하면 되는 거 아니에요. 왜 일도 안하고 거리로 나오고 그래요? 월급 내놓으세요.”


    참으로 무식한 말씀이다. 물론 이 아주머니 의견도 일리는 있다. 국회의원이 국회에서 일을 해야지…. 그런데 지금 국회의원들이 국회에서 일을 할 수 있도록 되어 있는가? 국회에 들어가는 순간, 한나라당은 국민의 뜻을 거역해 이명박 정권만이 좋아하는 법들을 통과시킬 것이다. 지금은 국회에 들어가 일하는 게 오히려 국민의 뜻에 반하는 역설의 시대가 아닌가.  


    아주머니의 무식한 말씀에 흐뭇한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이는 세 사람의 교수들을 보면서 대한민국 교육현실이 실로 걱정되지 않을 수 없다. 송영길 의원의 언급이 아니더라도 국회의원을 뽑는 행위가 모든 권리를 백지위임하는 것이 아니란 사실은 기본에 해당한다. 아무리 국회의원, 대통령이라도 국민이 원하지 않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


    교수란 직업이 무엇인가. 좀 과장되게 학생들에게 학문을 가르치는 행위를 빗대어 말하자면, 양심을 팔아 밥 먹고 사는 직업 아닌가? 그런데 이들 교수들에게 대체 팔만한 양심이라도 있는 것인지 의심되지 않을 수 없었다, 오늘 <100분토론>을 시청한 소감으로는…. 하긴 이들도 살아남아야 하니 너무 나무라기도 그렇다. 이명박 정권에 잘못 보이면 교수직도 언제든 쫓겨나는 것이 요즘 세태 아니던가.


    또 다른 시청자의 전화의견을 통해 전해들은 국민정서야말로 현 시국에 대한 가장 정확한 진단이 아니었을까. “만약 이명박 대통령이 죽으면 떡을 돌리겠다고 하더라!” 이 말을 들으니 퍼뜩 그런 생각부터 들었다. “그래, 나도 그런 떡 제발 얻어먹었으면 좋겠다.” 이런 말을 듣고도 세상을 이 지경으로 만든 죄악에 대해 반성하지 않는다면 정말 살아야 할 가치가 없는 것이 아닐까.  

    이만 대충 정리하고 잠이나 자야겠다. <ps; 자기 전에 마지막으로, 전화의견으로 등원 안 하는 의원들 월급 내놓으라고 핏대 올리던 그 아주머니 "동네에서 일을 해보니 법에 호소해서 안 되는 게 없더라!" 라고 하시던데 대충 뭐 하는 분인지 짐작이 간다. 세상이 하 수상하니… 별 생각이 다, 쩝~

    ps2; 원래 제목이 "MB 죽으면 떡 돌리고 싶다!" 였지만 누가 먼저 똑 같은 제목을 달았기에 달리 고친다.>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ichizo.tistory.com BlogIcon 송군 2009.06.19 06: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멋진 글 잘봤습니다.
      전 보면서 속에서 천불 나는 줄 알았어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6.19 0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목숨이 몇 개가 됩니까,
      비열하게라도 보존해야지요.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19 1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양심이 없는 것 같았어요. 교수직의 기본은 양심인데, 그게 없이 어떻게 교수가 됐는지... 궁금?합니다. 그러니까 최소한 자기들도 자기가 하는 말이 거짓말인 줄은 알지 않을까 싶은데요. 최소한 양심은 빼더라도 공부는 했을테니까요.

    3. 세헤라디야 2009.06.19 0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아줌마 똘기 지대더라구요..여자망신 아줌마 망신은 저런 여자 때문에 생기는 것임..무식하면 쳐박혀나 있을것이지 이건 완전 초딩1학년 도덕시험에나 나올만한 소리만 하고 있으니,,,쪽팔린다 정말..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19 1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아줌마는 동네에서 일하는 아줌마라고 했으니까 집구석에 그냥 가만히 계실 분은 아닌 거 같던데요. ㅎㅎ

    4. Favicon of http://www.taeil25@naver.com BlogIcon monoteria 2009.06.19 0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잘 봤습니다!!!!!
      감사합니다!!!

    5. 아이가 2009.06.19 0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점을 잘짚어주셨네요
      절대적공감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19 1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니까 그게 요점이 잘 짚이도록 쟤들이 너무 무식한 거지요. 교수란 사람들이 참... 걱정됩니다. 진짜루요.

    6. 떡순이 2009.06.19 0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에 살기싫었는데 너무 똑똑하신분들이 많아서 뿌듯하네요...^^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19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혹시 저보고 하신 말씀인가요? 아유~ 고맙습니다요. 교수란 친구들이 너무 무식하니깐, 상대적으로 똑똑해지는 거 아닐까요... 하하

    7. 한사랑 2009.06.19 0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렵네요...평범한 국민들은 어느장단에 춤을ㄹ 춰야할지~~ 그저 생활고에 박박 기는 서민들ㄹ은
      졸라 열씸히 생활전선에서 기는 수밖에...............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19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공성진의 말에 의하면 "소통의 달인, 경제의 달인 이명박"이 대통령질을 하고 있는데도 이런 말씀이 나오는 게 현실이죠. 소통하고 경제는 어디다 말아먹었는지...

    8. 항상느끼지만 2009.06.19 0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똑똑한 애들이 왜그런지 모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19 1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번에 확실히 느꼈습니다. 교수, 그거 똑똑한 애들 절대 아닙니다. 제가 아는 교수들 꽤 똑똑하던데... 이상하게 한나라당 물만 먹으면 소가 되나봐요. 가끔 개가 되는 친구들도 있지만...

    9. 지나가다 2009.06.19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식한 아줌마와 공성진 의원땜에~ 밤에 잠이 안오던데....
      가려운델 긁어주셨네요~~^^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19 1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아줌마 말 중에 "월급 내놓으세요!" 그랬잖아요? 저는 공성진 한테 "금뺏지 내놓으세요!" 그러고 싶어요. 아니, 국민들 하지 말라는 짓 지들 이익 볼라고 하는 게 국회의원인가요? 4대강 사업도 말이죠. 그거 다 돈 때문이거든요. 무슨 화려한 수식어 붙이고 할 거 없이 다 돈 때문에 하는 거에요. 이명박이 어디 출신이죠. 건설회사 회장 출신이잖아요? 돈 벌려고 하는 짓이에요. 이건 조금만 상식이 있으면 다 아는 사실이잖아요.

        그리고 국회의원이 국회 건물 안에서만 일합니까? 국민이 부르는 곳에서 국민의 소리를 듣고 국민이 원하는 일을 하는 게 국회의원이죠. 건물 안에 앉아 청와대가 시키는 짓거리 하는 게 국회의원 아닌 거죠.

        시원하시다니 고맙네요. 그런데 저는 아직도 안 시원합니다요. 하하~

    10. 아고리언 2009.06.19 1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 국민들이 민주주의의 위기를 말하고 있는데 자기들만 민주주의는 아무런 이상도 없으며 오히려.."

      이 글을 쓴 사람은 무슨 근거로 이런 글을 쓰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군요.
      온 국민들이 민주주의의 위기를 말한다구요?
      내 주변에는 오히려 방종이 남발하는 사분오열의 극악무도한 사회로
      치닫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대다수입니다.

      침묵하는 다수를 무시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대의정치에서 의석의 과반수를 여당이 차지했다고 등원을 거부한다?..
      그렇다면 뭐하러 국회의원을 뽑았습니까? 뭐하러 투표를 했나요?
      전체의석중 한명만이 소수당이라 할지라도 목소리 똑바로 내고 등원하는 것이 대의정치의 기본입니다.

      그런 근복적인 사회적 약속을 깨고 광장정치라는 또 다른 시스템을 만들고 국민들을 선동하는 것이
      얼마나 파렴치하고 무지몽매한 것인지 왜 깨닫지를 못한단말입니까?

      아예 국회의 과반수 이상인 여당의원들의 금뱃지를 박탈하시지 그래요?

      어처구니가 없는 양반같으니....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19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침묵하는 다수가 다 한나라당 편이라고 생각하세요? 님 같은 분들 때문에 이명박이가 언론관계악법 만들어서 국민들을 침묵하게 만들려고 하는 거에요. 그리고 당신들이야말로 그 침묵하는 다수의 생각을 읽지 못하는 거 아닌가요? 여론조사도 안 보시나요? 수많은 촛불과 이어지는 시국선언은 안 보이고, 군복입고 선글라스 끼고 가스총차고 노대통령 분향소를 습격하는 보수단체 회원들의 목소리만 들리지요? 그리고 국회의원 당선되면, 대통령에 뽑히면 내 마음대로 해도 된다고 그거 헌법에 나와 있나요? 누가 그렇게 가르쳐 주던가요?

        그렇지 않지요. 대통령을 시켜주고 국회의원 시켜 준 것은 국민의 뜻을 잘 받들어서 정치를 하라는 것이지 뽑았으니 니 마음대로 해라 이런 게 절대 아니랍니다.

        등원 문제는... 저도 등원해서 여야가 타협적으로 일을 처리하길 바랍니다. 그 타협의 중심에는 물론 국민여론이 있는 거지요. 그런데 그게 지금 되나요? 한나라당은 내 맘대로 정신으로 무장하고 있고 국민의 소리는 안중에도 없는데...

        여당의원들의 금뺏지, 그거 진짜로 빼앗고 싶습니다. 사실은 그런 법을 만들어야죠. 국민의 뜻에 거역해서 정치를 하면 금뺏지든 대통령 자리든 얼마든지 빼앗을 수 있는 그런 법... 국민소환제라고도 하지요. 그 정도는 아실 거라고 믿고요.

        그리고 무슨 근거로 온 국민이 민주주의 위기를 말하느냐고 하셨는데, 그건 제 이야기가 아니고 여론조사 결과 국민들의 대다수가 민주주의가 후퇴하고 있으며 이명박 정권의 독선이 심하다고 한 거에요.

        교수란 작자들이 무식하게 책에도 없는 이야기 지어내고 그런 건 눈에 안 들어오시던가 보지요? 저더러 어처구니 없는 양반 같다고 하셨는데, 유인촌 식으로 말하자면 아고리언(이런 이름 함부로 쓰지 마세요. 명예훼손 아닌가요? 진짜 아고리언들에 대해.. 제가 한나라당맨이라고 이름을 쓰며 이런 글 쓰면 안 되는 것처럼요)님은 "세뇌가 많이 당하신 것" 같습니다요.

    11. 별바라기 2009.06.19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방송보고 잠이 오지 않았습니다..
      국민의 대다수의 외침과 바램을 외면하고 묵살해버리는 이명박정권과
      그것을 떳떳하게 대변해주는 방송속의 세사람!! 그리고 허탈해져버리는 전화연결의 아주머니...
      그아주머니의 전화내용을 들으면서 그 아주머니와 같은 시민이라는게 부끄럽기도 했습니다.

      방송 끝난후 잠을 못이루며 광주의 이름을 밝히지 못하시는 그분이 내내 걱정이 되었습니다.
      그런 말을 했다고 제가 그분을 걱정하는 이시대가 우습기도 했군요. 암튼 세월이 아쉽습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19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광주 분 말씀 참 잘하시더군요. 논리적으로... 동네에서 일하다 보면 법에 호소해서 안 되는 게 없다던 그 아주머니는 글쎄요... 동네에서 무슨 일을 하시는지... 대충은 짐작이 가지만... 비판을 나무라는 게 아니라, 너무 뭐랄까 꼭 깡패 같다는 생각이에요. 대체로 그렇죠. 군복에 워카 신고 선글라스 끼고 가스총 차고 시위하러 나오는 사람들이나 뭐 ^^-

    12. 귀여운머슴 2009.06.19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봤습니다.
      저도 어제 방송보면서
      퇴근길에 돗대를 피고 왜 담배를 한갑 더 사지 않았을까 하는 후회가 막심했답니다...
      공성진의 오만한 태도와 조중동의 화신같은 모습은 정말 치가 떨리더군요...
      마지막 아줌마는 정말 말도하기 싫으네요...
      가슴이 너무 답답했는데 파비님 글을 보니 조금 위안이 됩니다~ ^-^

      주말잘보내세요~ ^^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20 17: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담배 너무 많이 피지 마세요. 건강에 해롭습니다. 인간같지 않은 사람들 때문에 건강까지 해칠 필요는 없지요.

    13. fake 2009.06.19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네에서 일을 해보니 법에 호소해서 안 되는 게 없더라;; 이건 뭐 답이 ㅇ벗군요;;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20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개인적으로 동네 일하는, 주로 통장들이 되겠는데요. 그거 좀 폐지했으면 좋겠어요. 이런 인간들이 주로 정권의 꼬봉들인데요, 문제는 사람을 억수로 귀찮게 한다는 거지요. 새벽부터 남의 집 문 두드리면서 이런 사람이 여기 살고 있느냐 어쩌냐 부터 시작해서(우리집이 다가구 주택이라 세들어 사는 사람들이 많거든요) 자다 나가서 짜증내면 되레 자기가 큰 소리 치면서 말입니다. 협조를 해야지~ 어쩌구 하면서 무슨 큰 벼슬 하는 줄 아나봐요. 아, 그 아주머니가 통장이란 이야기는 아니구요. 그럴지도 모르지만. 동네 일한다는 이야기가 나오니까.. 그냥 해봤습니다. ㅎㅎ

    14. 맹그로브 2009.06.19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아깝게도 어제 방송을 보질 못했습니다.. 아침에 인터넷을 켜니 떡돌리겠다는 말이 ㅋㅋㅋㅋ
      속이 좀 통쾌하긴했습니다만 그 발언하신분 나중에 무슨 보복을 당할지 모르겠네여..
      원래 한날당국개의원들이나 뉴라이트쪽 교수들은 그전부터 볼일 다보았고 토론나오면 솔직히 오늘 또
      무슨 어거지와 자폭쇼를 하는지 그거 보려고 토론자주봄니다...
      그들은 국민들의 상전이지여... 선거때만 넙죽 절하고 그 담부터는 국민들 머리꼭대기에 올라 앉아서
      하늘을 찌를듯한 오만함과 방자함을... 한날당이 계속 저러는것은 그들이 그런 발언을 해도 그런 행동을해도
      어지껏 국민들이 뽑아주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선거때 정신들 차리고 이번 일을 계기로 정신들 좀
      다시 차렸으면 합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20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데 웃기는 것은 지난 정권 때는 분명 국민이 다수로 뽑아주었는데도 1년도 안된 대통령 탄핵하고 입에 담지도 못할 욕하고 그랬지 않나요? 이명박이도 광장에 앉아 촛불집회하고, 사진에 보니 촛불을 두개나 들고 있더군요. 인간들이 기본적 양심은 갖고 살아야지요.

    15. 씁씁했던... 2009.06.20 0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 아주머니... 나 웃다가 쓰러지는 줄...
      그 아주마이 때문에 왜 내가 민망한건지.. -_-a;;;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20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랬답니다. 무슨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비판을 하려면 정확하게 포인트를 잡아서 이야기를 하던가... 냄새가 나더라고요. 하여튼 한나라당 지지자들은 반성 좀 해야됩니다. 무조건 욕만 할 줄 알았지 생각을 안 하니까요. 그런데 노무현이나 김대중이 대통령 할 때는 왜? 니맘대로 해라 소리를 안했을까 궁금하네요.

    16. Favicon of http://blog.naver.com/iker7027 BlogIcon 부족함의미학 2009.07.10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맙습니다
      제가 요새 정치쪽으로 공부를 하려고 하는데 잘 읽고 갑니다

      퍼갈게요^^

    17. Favicon of http://www.cheapmichaelkorsy.com/ BlogIcon michael kors bags 2012.12.29 1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e brushed against a little, only a hand activities http://www.nbajerseysc.com/nba-jerseys-miami-heat-jerseys-c-357.html nba miami heat crooked body, stretched out head, leaning on the edge of the bed, and try not to let the chest and abdomen and waist force, numerous efforts, finally pulling up a few inches.The head wore bedside, nba rubbed loss of numb legs, to be waves of tingling after opened a quilt, the legs slowly exploration fields.

      "Thump!" Non-belt Unfortunately, http://www.nbajerseysc.com/nba-jerseys-oklahoma-city-thunder-c-362.html okc thunder apparel or overestimated their own strength, remember not injured, nba hungry dizziness, coupled with the loss of blood and continue coma, effort will be strange.But it is smooth, nba fastest way out of bed, although the butt hurt, 被震 to waist is an arch up.

      Sitting on the ground, http://www.nbajerseysc.com/ cheap nba jerseys from china along the gas, vision, early sneak edge of the table, calculated how to use the most effortless way past.Nasty Xuan Qing, do not know to eat on the nba bedside walk Well, so taking care of patients?Suddenly, around the table feet, nba vision slide into the door, and a pile of white stuff to attract his attention.

    18. Favicon of http://www.cheapuggbootsak.com/ BlogIcon comprar ugg online 2013.01.06 2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ntonces vamos a ir". http://www.cheapuggbootsak.com/ botas ugg españa interrumpidas siete príncipes desea emitir la ira."Maestro? Su culto en genios como maestro?" ugg siente que hay un rastro de extraño."Los genios de mi condición y se postró ante él como un maestro." Corazones ugg tiró con fiereza, su libertad favorito, una vez elevado a aceptar, parece que para ugg, sus sentimientos no será menor que la suya.

      Los siete príncipes no dijo nada, sólo sabía http://www.cheapuggbootsak.com/ ugg españa, no se dará por vencido, no importa lo que los demás ceder su deuda sentimientos, él está dispuesto a estar con ella también.ugg vaya a aguantar, ella debe estar dormido. "Yu Hao abrió la puerta y miró hacia la cama para dormir ugg.

      "Yo Qubao siete príncipes entró en la cama, cogió suavemente http://www.cheapuggbootsak.com/ botas ugg, como si estuviera sosteniendo las manos de los tesoros raros, que no están dispuestos a dejar que tener un poco de incomodidad.ugg no impidió que el ritmo de los siete príncipes, esperando una noche de anoche, tiene su extravagante felicidad. Originalmente siete príncipes de la felicidad no es cierto? La culpa sólo puede culpar a sus propios medios, no en el tiempo correcto para ella y su encuentro. El ugg se volvió a esconder vivir su propia pena, fuera del patio.

    19. Favicon of http://www.coachoutletmali.com BlogIcon coach outlet 2013.01.22 1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연극<사람을 찾습니다>의 극단 Soulmate입니다. 후기 잘 읽었습니다. 너무 감사드려요.

    며칠 전 제 블로그의 관리자 페이지를 검색하다 꽤 지난 글에 댓글이 하나 배달된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저는 작년 9 1일부터 블로그를 시작했지만, 제 블로그에는 댓글들이 홍수를 이루는 그런 분위기는 아닙니다. 콘텐츠들이 별로 논쟁거리가 없다는 뜻일 수도 있겠고 특별한 이슈가 없다는 의미도 되겠지요.

     

    물론 특정한 이슈를 따라가는 포스팅엔 엄청난 댓글들이 달리기도 하는데요. 이런 댓글들 중엔 예외 없이 악플들이 나타나게 마련입니다. 주로 정치·사회적인 포스트에 이런 악플들이 등장합니다. 저를 가리켜 전라도 깽깽이 좌파에서 수구꼴통까지 다양하게 딱지를 붙여 주는 거지요.

     

    그 중에서도 전라도 깽깽이 좌파란 욕설은 그런대로 들을 만합니다. 저는 경상도 땅에 나서 경상도 땅에서만 평생을 살아온 오리지널 갱상도(!) 촌놈으로서 전라도 땅에 한번도 살아본 일이 없긴 하지만, 그렇게 불러준다면 매우 영광으로 알겠다 그런 심정이지요 그러나 저를 일러 수구꼴통이라고 부르는 사람들을 보면 정말 화가 난답니다.

     

    그런 말을 하는 사람들은 보통 자신을 진보라고 부르길 좋아하지요. 진보, 좋은 말입니다. 그러나 저는 진보란 말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특히 스스로 자기를 진보라고 말하는 사람들을 아주 경멸하지요. 그들이 진보였는지 아닌지는 역사가 평가해주어야 하는 것이라는 게 저의 생각입니다.

     

    그러나 어떻든 일반적으로 진보와 보수라는 잣대를 놓고 세상을 가르는 게 유행이니 그 유행에 따라야겠지요. 그럼 수구꼴통 운운하며 제게 비난의 화살을 쏘아대던 진보 쪽의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이었을까요? 사실 그들은 주로 현재의 민노당 사람들입니다. 물론 아주 일부일 테지만, 그 일부가 전체를 욕되게 하는 경우를 우리는 많이 보지요.

     

    그들을 비판하는 기사를 쓰면 으레 수구꼴통이란 비난이 들어옵니다. 이분들은 매우 적대적이고 전투적이어서 상대를 적이라고 규정하면 가차없습니다. 울산 북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후보단일화를 해놓고도 승복하지 못하고 조승수 후보를 잡아먹지 못해 으르렁대는 모습들을 보면 수구나 진보나 참 오십 보 백 보다 그런 생각이 든답니다.

     

    그래서 저는 어느 날부터 이분들과 싸워봤자 별 소득도 없을뿐더러 건강만 해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가급적이면 다툴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아주 어이없는 상황을 연출하는 정도가 아니라면, 예컨대 얼마 전 기자회견장에서 권영길 의원이 발표한 반개혁적 교육정책처럼 그런 경우가 아니라면 그냥 무시하고 넘어가기로 한 것이죠.

     

    그때도 제게 그런 말을 하신 분이 있었죠. 물론 댓글로. 그렇고 그런 사람들이 민노당과 권의원을 깎아 내리기 위해 이런 따위의 글을 올린다고 말입니다. 그래도 그분은 매우 특이하게 아주 정중하셨지요. 그러나 그 정중함 속에는 저를 그렇고 그런 부류의 사람(아마 진보신당을 말하는 듯)으로 딱지를 붙이는 악의가 숨어 있었지만 저는 이해하기로 했었답니다.

     

    대신 저는 그분에게 권영길의원의 행동을 비판한 경남도민일보의 사설을 한번 읽어보시라고 권해주었었죠. 권영길 의원과 민노당이 내세운 교육정책이란 것이 마치 한나라당에서 발표한 것이 아닌가 하는 착각이 들 정도였으니 신문사에서 사설로 다루기까지 한 것이 아니었을까요?

     

    이런 사소한 정도를 빼면 올해 들어 수구꼴통이니 하며 달려드는 사람들은 별로 없었던 것 같습니다. 가끔 전라도 깽깽이나 좌파 소리를 듣기는 하지만 말이죠. 그거야 워낙 무식한 사람들이 하는 소리니 관심 둘 필요도 없는 것이기도 하고요. 그런데 엊그제 낙동강 도보기행을 떠났다가 돌아와서 블로그 관리자 페이지를 뒤적거리다가 꽤나 지난 글에 배달된 댓글을 보게 되었던 것이지요.
     

    리카르 2009/04/03 0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위험한 글제목이군요
    .. 제목만 보고 지나치는 수만명의 사람들을 생각해보세요

    꼴에 기자단에 가입하셨으면, 그정도는 생각하셔야죠.

    그래서 제목에 물음표를 붙였던 것이긴 합니다만. 충고를 받아들여 "왜 해보지도 않고 반대하나?" "왜 해보지도 않고 반대하냐고?"로 고칩니다.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겠군요.

    잘못된 곳이 있으면 지적하고 또,비밀댓글도 할수 있는데 글쓴이의 실수를 비아냥 거리듯 '꼴에 기자단에..'운운하는 댓글을 보고 지나다가 글을 읽어본 사람으로써 글쓴이가 참 낯 뜨거웠겠다 싶어 리카르도의 블로그에 방문 하여 보았습니다. 도대체 그 자신은 어떤 사람이길래 남의 글 제목 실수에 대해서 무지막지한 단어를 사용 하였을까(?) 하구 말입니다.

    정작 그 자신은 문장도 틀린곳이 많았을뿐 아니라 아예 단어를 빼 먹은곳도 있었고 띄어 쓰기도 옳바로 적용하고 있지 않았습니다.특히 글 내용이 앞뒤도 맞지 않는 장문의 글을 블로깅 하고 있었습니다
    .

    저는 욕으로 도배 하고픈 마음은 굴뚝 같았으나 신사인척 좋은 글로서 남의 블로그에 그런 댓글을 달아서 되겠냐는 식으로 이야기 했죠...그리고 미안한 마음이 있으면 파비님의 블로그에서 자신의 댓글을 삭제 하라고 했죠
    .

    처음엔 댓글을 달아 주더군요
    .
    파비님의 글쓴 의도가 나빠서 그랬다는
    ...
    그리고 나의 도덕적을 가장한 명령이 괘씸해서 그럴 마음이 사라졌다는둥...괴변을 늘어 놓더군요
    .

    그래서 다시 조목 조목 글을 올렸더니 IP차단에 나의 글을 모조리 삭제 하였더군요
    .
    욕을 적은것도 아닌데 말입니다
    .
    그래서 혹시나 싶어 파비님의 블로그에 와서 보니 그 사람의 댓글은 여전히 빼꼼히 히죽거리고 있네요
    .
    앞으로 저는 다른 불로그에서 그 사람의 댓글을 유심히 살펴 보기로 했습니다
    .
    오만하고 방자한것이 아니라 단순하고 무식하였습니다. 무식은 학력이 뛰어나지 않는 사람을 가르키는 말이 아니라 인성교육이 잘못된 사람을 가르키는 말입니다
    .

    난 파비님의 마음 넓음에 위로를 받고 갑니다
    .
    꼴 같잖다는 표현에도 시시비비를 가리지 않고 자신의 실수만 인정해 보이는 댓글에서 정말 당신은 멋진 분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여전히 삭제 하지 않고 남겨두신 그 마음도 한수 배우고 갑니다
    .

    행복하고 좋은 휴일 되시길 바랍니다.

    하하. 고맙습니다. 저는 기본적으로 댓글을 지우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댓글도 의견이고 창작물인데요. 다만 성적인 광고용 댓글은 지웁니다. 저도 사실 리카르도님의 "꼴에" 하는 표현이 좀, 아니 사실은 많이 거슬리고 기분이 나쁘긴 했지만 오해가 있을 수도 있겠다 싶어서 받아들이기로 했답니다. 정중하면서도 얼마든지 날카로운 비판이 가능할 텐데요. 그런 비판이 오히려 더 힘이 있을 거 같기도 하구요. 인터넷 문화에 대해서 좀 더 고민을 해봐야 될 거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관심 가져주셔서 고맙네요. 위안이 많이 되었습니다.

     

    리카르도란 이름,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다시 생각나더군요. 정말 기분 나빴었지요. 내용에 대해 비판하면 잘못이 있으면 시인하고 사과하면 될 것이고, 그 비판이 옳지 않다고 생각하면 반대로 그 비판을 비판하면서 서로 토론을 벌인다면 블로그의 상호 소통이란 목적을 나름대로 달성하는 셈이지요.

     

    그런데 이분의 댓글은 그런 게 아니었어요. 생판 처음 제 블로그에 나타나서는 대뜸 절더러 꼴에 기자단에 가입하셨으면…” 하더란 말이죠. 꼴에란 말이 무척 거슬렸지요. 기분이 안 나빴다고 하면 저는 해탈한 부처님이거나 아니면 심장이 아예 없는 사람이거나 둘 중에 하나가 틀림없을 거에요.

     

    꼴에란 딱지는 수구꼴통 딱지보다 더 기분 나쁘더군요. 도대체 내 꼴이 어쨌다는 건지 게다가 블로거 기자단이란 것도 사실 아는 분은 다 아시겠지만 그냥 명목상일 뿐 별 의미도 없는 것이잖아요? 누가 진짜 기자라고 쳐주는 것도 아닐 것이고 말입니다. 그러나 저는 그냥 참기로 했습니다. 왜냐?

     

    그의 블로그를 방문해본 결과 그의 꼴이 더 우스웠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 판단은 그저 지극히 제 개인적인 주관에 불과한 것이지만, 아주 가관이었죠. 그래서 그냥 아 오해가 있을 수도 있겠군요. 하고 그의 의견을 존중해주었답니다. 사실 저는 그가 왜 그러는지 이해할 수가 없었지만 말입니다.

     

    , 그 리카르도란 분이 왜 열을 냈는지에 대해서도 설명을 해주어야겠네요. 제가 낙동강 도보기행 1차 구간을 다녀온 후 포스팅한 기사 제목을 대운하, 왜 해보지도 않고 반대하나? 라고 달았는데요. 이게 마음에 안 들었던 모양입니다. 저는 반대하나에다 ?를 달았으므로 현명한 독자들은 충분히 그 뜻을 알 거라고 보았거든요.

     

    그런데 명석한 리카르도에겐 그게 안 통했었나 봅니다. 그래서 그는 꼴에란 비웃음을 담아 비난을 가했던 것이고 저는 순순히 항복했던 것입니다. 그런 사람과는 논쟁 따위를 붙을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었기 때문이지요. 논쟁을 할만한 가치가 없는 사람과 대화를 길게 이어간다는 것은 정말 괴로운 일이거든요.

     

    그런데 논쟁은 엉뚱한 곳에서 붙었군요. 쑥과 마늘을 더 드셔야란 이름으로 댓글을 다신 분과 리카르도의 블로그에서 논쟁이 벌어진 모양이에요. 그러나 리카르도는 역시 제가 짐작한 바대로 절대로 물러서지 않았고요. 급기야는 이 논쟁과 관련된 모든 댓글을 다 지우는 폭거를 자행하고 말았군요.

     

    제가 쑥과 마늘을 더 드셔야의 댓글을 읽고 리카르도의 블로그를 방문해보았으나 모든 흔적은 이미 사라진 후였답니다. 마치 아무런 일도 없었다는 듯 그의 블로그는 평온하더군요. 잊어버리고 있었던 일이었지만 기억이 다시 살아나면서 참으로 괘씸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런 생각이 들었지요. 역시 그대는 가관이야!

     

    그러나 아무런 소득도 없이 그의 블로그를 떠나오기엔 시간이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 평온한 그의 블로그에서 다음과 같은 공지사항을 하나 옮겨 왔습니다. 카피가 금지되어 있던 관계로 글자 하나하나를 직접 타이핑해야 했습니다. 철자나 띄어쓰기는 고치지 않고 원래 그대로 옮깁니다.
     

    <블로그명>리카르도의 선형적 게슈탈트

    차단, 승인제 풀었습니다.


    글을 올리는 행위란
    생각보다 많은 책임을 요구합니다.

    그리고 그 글을 올리고 난 후의 책임은 전적으로 제게 있습니다.

    그런데 책임도 지지 않을 댓글 폭탄을 던져서

    여러 사람들을 분탕질 하는 "테러범"들이 있습니다.

     

    악날하고 비열한 "바이러스"같은 존재들이 제 글을

    숙주로 삼는 비극적인 사태는 막고 싶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 아이피 차단과 승인제를 유지할수 밖에 없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