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마항쟁 증언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1.30 눈물의 기록, '마산, 다시 한국역사를 바꾸다' by 파비 정부권 (3)
1979년 10월. 마산은 "유신독재 물러가라는 함성"으로 들끓었다. 그리고 얼마 안 있어 한발의 총성이 청와대 옆 한 비밀궁전에서 울려퍼졌다. 영원할 것 같던 독재자 박정희가 죽은 것이다. 이로써 마산은 두번에 걸쳐 독재정권의 막을 내리는 진원지가 됐다.
하지만 그 역사적 의의에 비해 마산이 받는 대접은 너무나 약소하다. 온갖 인사들이 정치판에 나와 과거의 민주화운동 이력을 들먹이지만, 1979년 10월 부마항쟁의 주역들은 망각과 무관심의 그늘 속에 창동골목의 허름한 술집에서만 그 영광이 되살아날 뿐이다.

2011년. 부마민주항쟁기념사업회가 뒷골목에 숨어있던 그늘진 영광을 끄집어내 한권의 책을 만들었다. 최초로 발간하는 증언록에는 우선 40여명의 육성이 담겼다. 앞으로 더 많은 증언자를 찾아내 보완된 책을 낼 계획이라고 한다. 이 첫번째 증언록을 만드는 데는 일부 나의 공도 들어있다.
나는 부마항쟁 당시 중학교 3학년짜리로서 아무것도 모르는 철부지였지만, 실로 눈물겨운 녹음테이프를 활자로 옮기면서 울지 않을 수 없었다. 한숨도 무지 나왔다. 그 다음에 밀려드는 어쩌면 지독하게 처절하고 슬픈 한편의 영화를 보고 난 다음의 공허함.
이게 모두 진짜로 벌어진 일들이었을까. 부마항쟁 며칠 후, "알아서 처리해주겠다'는 부모의 말을 믿고 애인을 밀고했고, 그 애인이 중정과 39사단에 끌려가 물고문, 전기고문 등 갖은 고문이란 고문은 다 당한 것을 알고 자신은 결국 정신병자가 되고 말았다는 이야기. 아, 이런 이야기들이 모두 진실이란 말인가.  

12월 5일 오후 6시 30분. 창원역 맞은편 (구)가든예식장 1층에서 <부마항쟁 증언집- '마산, 다시 한국의 역사를 바꾸다'>가 망각과 무관심의 그늘로부터 과감하게 몸을 끄집어내 세상에 나온다. 아래 소개하는 글은 그 역사의 현장에 여러분을 모시는 글이다. 특히 블로거들이 많이 와서 잊혀진 이야기들을 세상에 많이 알려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 파비 

이 증언집은 1989년의 『부마항쟁10주년 자료집』에 비해 증언자 수가 3배 가량이며, 다양한 신분의 입체적 증언이 풍부하게 수록되었다. 항쟁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한 경남대·창원대 학생, 고교생, 교수, 시민, 노동자, 기자, 음악실 DJ 등은 물론, 유족 증언과 함께 전투경찰 소방관, 마산시청 공무원 등 40여명이 겪은 생생한 증언들이 담겨 있어 당대의 드라마틱한 상황을 다양한 관점에서 폭넓게 알 수 있다. 특히 생애사적 접근방법을 통한 인터뷰 방식으로 기술하였으므로 당대의 정치 ․ 사회 ․ 경제 ․ 문화 전반에 대한 총체적 이해가 가능하며 마산시민의 집단적 용기가 정의로운 저항으로 승화되는 과정을 그물망처럼 꼼꼼하게 그려서 부마항쟁을 입체적으로 조감할 수 있다.

증언집 내용에 있어서도 부산항쟁 이전 경남대 학생의 목숨을 건 사전 시위 계획과 종교인의 지원 사실, 근로대중들의 잠재된 정치적 분노, 용기있는 현장 취재와 언론탄압 등 그간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거나, 떠돌던 소문에 대한 새로운 증언들이 풍부하게 드러났다.

이 증언집은 그 자체로서도 의미가 크지만, 부마항쟁특별법 제정의 당위성을 촉구하는 근거로서의 의미도 크다. 또한 아직도 어두운 그늘을 드리우고 있는 박정희 시대 ‘개발독재’의 환상과 실체를 되새기며, 새로운 정치·경제, 새로운 사회를 전망하는 데 학계, 교육계를 비롯하여 각계에 매우 의미있는 자료가 되리라 판단된다.


<증언집 수록 내용>

김용백(당시 마산 상남성당 주임신부) • 미리 준비되었던 부마항쟁   23

김의권(당시 마산 수림음악실 디제이) • 음악실 DJ가 겪은 유신시대   37

김종대(당시 마산시청 공무원) • 억압세력에 대한 저항정신의 표출  65

김지근(당시 경남대 학생) • 여전히 가슴속에 간직하고 있는 자부심  85

김채윤(당시 경남대 학생과 직원) • 빗방울 모여서 강물 되고 바다 되듯이  95

김철수(당시 마산대 학생) • 박정희 총통제 차단한 부마항쟁  107

김태만(당시 창원공단 내 대한중기 사원) • 형제가 겪은 3·15와 10·18  129

남부희(당시 경남매일 사회부장) • 부마항쟁은 제2의 3·15의거  139

박봉환(당시 경남대 학생) • 부마항쟁의 시민정신과 화해의 정신  167

박진해(당시 해군 장교) • 긴 역사에 대한 낙관론  185

박홍기(당시 자동차보험 대리점 운영) • 작지만 큰 저항의 몸부림  215

배장수(당시 전투경찰대원) • 유신의 전경  235

손해규(당시 자영업) • 불의에 항거한 정신 계승되어야  257

송윤도(당시 마산시 월영2동 동장) • 국민을 하늘 같이 여겨야지  295

신용수(당시 마산문화방송 기자) • 역사의 현장을 취재하다  307

양석우(당시 자영업) • 부마항쟁, 올바로 자리매김 돼야  347

옥정애(당시 경남대 학생) • 자유와 용기를 갖게 해준 부마항쟁  365

유성국(당시 무직, 고 유치준씨 유족) • 내 아버지 죽음의 진실, 32년만에 밝힌다  385

이경호(당시 마산대 학생) • 모진 고문과 보상받을 길 없는 민주화 투쟁  401

이부웅(당시 마산소방서 소방관) • 소방차 포기하고 몸만 피신하다  433

이승기(당시 씨알의 소리 마산보급소장) • 박정희 정권을 더 연장시켜서는 안 된다  439

이윤도(당시 경남대 학생) • 영원히 잊지 못하는 노래  451

이재구(당시 마산대 학생) • 세상을 바라보는 눈을 바꾼 민주항쟁  481

이종상(당시 경남대 교수) 법학교수, 유신헌법 홍보를 거부하다  491

이창곤(당시 마산 경상고 학생) • 고등학생에게 가해진 야만적인 국가폭력  505

장정욱(당시 경남대 학생) • 박정희 유신정권의 누적된 문제들  527

정성기(당시 경남대 학생) • 역경을 극복하는 개인과 도도한 역사의 물결  541

정인권(당시 경남대 학생) • 역사의 소용돌이에 던져진 삶  575

정현섭(당시 공업전문대 학생) • 민주화로 가는 첫걸음을 만들어준 계기  605

정혜란(당시 무직) • 사람이 변해야 사회도 변해  623

조순자(당시 마산대, 경남대 음악과 강사) 마산은 두번이나 독재정권을 무너뜨린 특별한 곳  635

주대환(당시 서울대학교 제적생) • 억압됐던 민중의 본능이 자연스럽게 분출된 부마항쟁  643

지경복(당시 정비공장 직원) • 부마항쟁 참여로 고단하고 힘든 삶  669

진이호(당시 자영업) • 우리가 싸웠던 것은 제대로 살아보자는 뜻  687

최갑순(당시 경남대 학생) • 여성운동으로 다시 태어나  701

한석태(당시 경남대 교수) • 유신독재 붕괴 촉발시킨 부마항쟁  737

한양수(당시 경남대 학생) • 역사의 물줄기를 바꾼 10·18  761

한철수(당시 회사원) • 마산 민주항쟁의 역사, 하나의 맥으로 연결되어야  783

현태영(당시 마산기동대 전경대원) • 마산에서 일어나면 정권이 바뀐다  795

황성권(당시 외국어대 휴학생) • 숨 막히는 독재를 끝낸 투쟁  813

다음카페 “부마항쟁” http://cafe.daum.net/buma1018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