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0.21 '선덕여왕' 죽방의 홍보전략, 진짜 통했을까? by 파비 정부권 (4)

선덕여왕에서 가장 바쁜 사람은 뭐니 뭐니 해도 죽방거사다. 물론 덕만공주가 가장 바쁘다. 그러나 그녀는 주인공이니 당연히 바쁜 것이고. 김유신도 바쁘고 알천도 바쁘고 비담도 바쁘지만, 역시 죽방 만은 못하다. 죽방은 결정적인 순간에 상황을 반전시킬 만한 계책을 내놓는가하면, 적의 동태를 탐지하고, 필요한 정보를 입수하기 위해 담도 넘는다.
 


죽방은 타고난 여론선전가

그러나 무엇보다 죽방이 가장 크게 공을 세우는 곳은 다름 아니라 현장이다. 시장에서, 주막에서 죽방이 벌이는 고도의 선전활동은 누구도 따라가지 못한다. 죽방의 주특기다. 덕만이 일식을 통해 개양자의 자격으로 천신황녀가 되어 공주의 자리에 복귀할 때도 죽방은 바빴다. 일의 우선순위에는 반드시 여론전이 있기 마련이다. 

어제도 죽방은 엄청 바빴다. 시장에서, 골목에서, 주막에서 덕만공주가 만들어낸 '대귀족들에겐 세금을 높이고 중소귀족들과 서민들에겐 세금을 낮추는 조세정책'을 홍보하기에 여념이 없었다. 덕만공주가 아무리 좋은 정책을 만들어 중소귀족들과 백성들의 지지를 얻고자 하더라도 이를 아무도 모르면 그만이다. 

자, 그런데 이 대목에서 궁금한 것이 있다. 그때도 죽방의 여론 선전활동이 효과가 있었을까? 요즘처럼 신문이 있는 것도 아니고, 텔레비젼이 있는 것도 아니고 인터넷도 없다. 그런데 겨우 시장통이나 골목에서 벌이는 죽방거사의 홍보전략이 얼마나 위력을 발휘했을까,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그래서 한번 살펴보기로 했다. 

그러고 보니 그때와 동시대에 여론선전을 통해 목적을 달성한 예가 실제로 있었다. 하나는 서동요로 유명한 서동과 선화공주의 사랑 이야기요, 다른 하나는 김유신의 동생 문희와 김춘추의 혼인에 얽힌 이야기다. 삼국유사에 전하는 두 이야기는 모두 너무나 유명해서 모르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터다. 

맹랑한 서동의 선화공주 훔치기도 여론조성으로

서동은 맹랑하기 그지없는 자였다. 서여(마로 만든 과자)를 캐서 내다 팔아 생계를 유지하는 처지에, 그것도 백제 사람으로, 어여쁜 신라공주를 꾀어내려는 수작을 누가 감히 생각이나 하겠는가. 그러나 그런 맹랑한 사람을 우대하는 사회가 발전한다. 덕만공주도 사실 따지고 보면 얼마나 맹랑한가. 감히 여인인 주제에 왕이 되겠다니. 

그러나 서동에겐 아무도 실현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하는 이 일을 돌파할 꾀가 있었다. 그것은 바로 노래를 통한 여론의 조성이었다. 서동은 경주의 아이들을 구슬려 해괴한 노래를 가르쳐주고 소리 높여 부르게 했다. 뇌물로 서여를 나눠 주었음은 물론이다. 마치 서동과 선화가 그렇고 그런 사이라고 꾸민 노래는 삽시간에 퍼졌다. 

선화공주님은 
남모르게 짝지어 놓고
서동 서방을 
밤에 알을 품고 간다. 

그 다음은 우리가 알고 있는 대로 공주는 유배를 가게 되었고, 유배지에서 미리 기다리던 서동이 자신을 밝히고 선화공주를 데리고 백제로 갔으며, 결혼해서 행복하게 살았다는 그런 이야기다. 그리고 서동은 나중에 백제의 무왕이 되었다. 이런 이야기를 삼국유사에 진지하게 기술한 일연도 참으로 맹랑한 사람이다.


김유신이 부린 여론선전전, 삼한통일의 기초가 되다

이야기의 사실 여부를 떠나 그때나 지금이나 여론의 위력은 실로 막강하다는 것을 이 설화를 통해 우리는 알 수 있다. 여론의 위력을 짐작하는 데 하나의 설화가 더 있다. 위에 미리 말했던 김유신의 동생 문희와 김춘추에 얽힌 이야기다. 사실 이 이야기가 설화인지 일화인지 정확하게 알 길은 없으나 여론의 위력을 알 수 있는 또 하나의 예임에는 분명하다. 

김문희가 언니 보희가 서쪽 산에 올라 오줌을 누었더니 서울 성안에 가득 차는 꿈을 꾸었는데 그걸 샀다는 이야기는 너무 진부한 이야기일 수도 있다. 이 이야기를 모르는 사람은 없다. 유신과 축국을 하던 춘추의 옷이 찢어졌는데 그걸 보희 대신 문희가 꿰매주었고 후일 춘추와 혼인한 문희는 태종 임금의 왕후가 되었으며 문무왕의 모후가 되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이런 이야기의 줄거리가 아니다. 문희가 임신을 한 사실을 알게 된 유신이 취한 태도다. 누이를 호되게 꾸짖은 유신이 제일 먼저 한 일은 누이를 불태우리라는 말을 온 나라 안에 퍼뜨린 일이었다. 그리고 선덕여왕이 남산에 행차하여 노는 날을 기다려 마당에 장작을 쌓고 불을 피웠던 것이다.

결국 유신의 여론선전전은 성공을 거두었다. 문희는 춘추와 공식적으로 혼례를 올렸으며 유신은 차기 국왕의 처남이 된 것이다. 패망한 가야국의 이민4세였던 유신과 김춘추의 결합은 한편 신라와 가야가 하나로 통일되는 실질적 계기였을지도 모른다. 김유신에겐 망국민의 콤플렉스를 벗어던질 절호의 기회였음도 물론이다. 

시대는 달라도 사람 사는 방법은 똑같다

당시 서라벌(서울)의 인구가 백만을 넘나들었다고 하니 소문의 전파 속도나 여론의 파급력도 상당했을 것이다. 세월은 흘러도 사람 사는 방법에는 별 차이가 없다는 말의 뜻이 이해가 된다. 그렇다면 죽방이야말로 선덕여왕 등극의 일등공신이 아닌가. 덕만이 왕위에 오른 다음 죽방을 홍보수석비서관으로 발령을 낸다한들 누가 탓할 수 있으랴.  

죽방이야말로 최고의 홍보전략가인 것을. 하긴 그러고 보니 유신이 문희를 불태우리라고 서울 성안에 소문을 내도록 한 것은 죽방으로부터 배운 것이 아닐까? 아니면 죽방이 직접 유신에게 계책을 내었던지. 하여간 죽방, 정말 대단하다. 배울 점이 참으로 많은 인물이다. 처음 볼 때부터 그런 예감이 들었다. 배울 점이 많은 인물일 것이라고.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