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히텐슈타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4.23 삼성의 '행복한 눈물', 태안 주민의 '비통한 눈물' by 파비 정부권

삼성의 '행복한 눈물', 태안 주민의 '비통한 눈물'

    

   
 
                   리히텐슈타인의 <행복한 눈물>  
 

리히텐슈타인의 '행복한 눈물'이란 그림이 요즘 세간의 화제다. 삼성 이건희 회장의 부인 홍라희 씨가 거액을 주고 사들였다는 이 그림은 용인 에버랜드의 창고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고 해서 더욱 유명해졌다.


리히텐슈타인은 밝은 색채와 단순함, 추상표현주의 등으로 독특한 작품세계를 구가한 뉴욕 출신의 작가다. 또 그는 저급한 미국의 대중만화를 소재로 일상과 예술의 경계를 허물어뜨렸다. 그는 “대량생산과 대량소비의 중심부로서 자본주의 전성기를 구가하던 미국의 대중매체를 예술로 승화시킨 미국인의 전형을 보여준” 것으로 평가받는 팝아트의 거장이다.


리히텐슈타인은 밝은 색조와 뚜렷한 윤곽선을 통해 슬픔의 상징인 눈물을 거꾸로 행복한 것으로 만들어 놓았다. 만화적 형태가 가지는 단순함은 그림 속의 여인이 흘리는 눈물의 행복감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정말 진품이 아니라 사진만 보아도 눈물이 흐르는 여인의 행복감을 느낄 수 있을 듯하다. 그러나 그런 것이 삶에 지친 우리의 관심을 끄는 건 물론 아니다. 

얼마 전, 삼성전략기획실 법무팀장이었던 김용철 변호사가 삼성 안주인들이 비자금으로 600억 원대의 해외 미술품을 사들였다고 폭로했다. 그가 제시한 목록 속에는 100억 원을 호가한다는 ‘베들레헴 병원’과 함께 이 그림도 들어있었다.


엊그제 삼성특검팀 수사관들이 용인 에버랜드 창고를 압수수색해서 목록 속의 그림 일부를 발견함으로써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지만  행복한 눈물은 찾지 못했다고 한다. 아직 특검이 홍 씨가 직접 운영하는 미술관이나 갤러리 등에 대해서는 압수수색을 하지 않아 의혹을 사는 가운데 이 그림이 도대체 어디에서 행복한 눈물을 흘리고 있을지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처럼 행복한 눈물을 놓고 삼성과 특검이 숨바꼭질을 하는 동안 태안에서는 세 사람의 아까운 생명이 세상을 등졌다. 이들에겐 ‘행복한 눈물’은 고사하고 ‘비통한 눈물’을 흘릴 힘도 없었다.


정부와 삼성의 조속한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태안군민대회에서 심상정 민노당 대표(현 진보신당 상임대표)가 연설하는 동안 바로 심 대표 앞에서 한 군민이 몸에 불을 붙였다. 태안의 한 수산업체 대표였다는 그이도 이제 더 이상 눈물을 흘리며 행복과 슬픔을 따질 기력이 없었던 것이다.


마침내 23일 서울역 광장에 모여든 태안 기름유출 피해 어민들은 얼마나 더 죽어야 정신을 차리겠느냐며 시커멓게 죽은 수산물과 어구를 내던지며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한 어민의 절규처럼 “살아있는 모든 것들이 죽어서 돌아온” 것이다. “우리가 끝이면, 너희도 끝이다”며 오열하는 이들의 눈에는 검은 눈물이 흘렀다.


이런 와중에도 정부에서는 부처 간 업무협조가 원활하지 않다는 등 이유를 대며 아무런 대책도 내놓지 않고 있다. 가장 큰 책임을 져야할 삼성에서도 눈치만 보며 묵묵부답이다. 사람이 죽어가는 데도 이들은 서로 책임을 떠넘기기에 바쁘다.


홍라희 씨의 거실에 걸려 있었다는 리히텐슈타인의 그림은 지금 어디에서 행복한 눈물을 흘리고 있을까. 태안군민들의 죽음을 불사한 분노의 함성소리에 세상에 나서지도 못하고 어느 으슥한 곳에 숨어 남몰래 행복한 눈물을 감추고 있는 것인가. 지금 이 순간에도 태안에서는 ‘죽음의 눈물’이 바다를 검게 적시고 있다.


/정부권 (마산시 월영동)

2008. 1. 18(금) 경남도민일보 3.15광장란에 실린 글입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