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으로 맛난 된장찌개를 먹으면서

문득 오래전 상주 공성면소재지에서 먹었던

청국장 생각이 난다.

지금껏 먹었던 그 어떤 청국장도

그 맛을 낼 수는 없었다.


아아, 그윽하고 진한 그 맛을

나는 아직도 잊지 못한다.

한때 전국을 돌아다니며 온갖 음식 맛을 다 보았지만

공성면의 어느 허름한 식당에서

주름진 할머니가 내오던 그 청국장만큼

오래도록 기억을 떠나지 않는 냄새는 없었다.


그때의 그 청국장 냄새는 향기였다.

마침 비도 추적추적 내려

진한 향기는 이른 봄날 초가의 굴뚝연기처럼

오래도록 바닥을 맴돌았었다.

다시금 그곳에 가면 그 집과 그 맛을 볼 수 있을까?


사진=오마이뉴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대이빅 2012.09.27 1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아래에 자격증관련 좋은 정보가 많네요.

    유망직종 및 모든 자격증에 대한 자료를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답니다.

    방과후교사 자격증은 무료 수강신청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신청해보세요^^ http://www.edulicense.co.kr

  2. Favicon of http://www.nflnikejerseysshopxs.com/ BlogIcon nfl jerseys 2013.01.22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스페인어 사전

  3. Favicon of http://www.mcitp4sure.com BlogIcon MCITP Certification 2013.04.02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맛을 낼 수는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