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을 떠나보내듯

격렬한 몸짓으로 떨어지는 장대비에

빠알간 고추가 선홍색 핏빛으로 더욱 붉게 빛난다.

한때 세상을 지배하던 폭염은

두려운 듯 재빨리 머리 숙여 물러나고

대지를 달구던 열기는 옅은 신음소리를 내며 부서진다.



무슨 말이냐고?

걍 시원해서 기분 대빵 좋다는 말이다.

2012/ 8/ 22/ 페이스북 담벼롹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uggfrancebd.com BlogIcon ugg 2013.02.28 1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아주 좋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