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도지사의 "통합시 이름 좀 지어주세요" 발언 보며 드는
              이승만 자유당 정권의 일화, "각하, 속 시원하시겠습니다."

옛날이야기가 생각납니다. 이승만이
대통령을 하던 자유당 시절 이야깁니다. 저는 이 자유당 시절을 살아보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자유당 정권이 독재정권이며, 말만 자유당이지 실제로 국민들에게 주어진 자유란 무지와 몽매 속에 살아갈 자유만 주어졌던 시대란 것만 알고 있을 뿐입니다.

이승만 대통령취임식, 그러나 아첨꾼과 친일파를 업은 그의 불행의 시작.

자유당 정권이 득세했던 1950년대는 불행한 시대였습니다. 소위 6·25동란으로 불리는 한국전쟁 직후의 남과 북에는 공통적으로 독재정권이 들어설 만한 토양이 제공되었던 터여서 그 불행이 더 컸던 것인지도 모릅니다. 북에서는 박헌영이 미제의 간첩으로 몰려 처형당했고, 남에서는 조봉암이 북의 간첩으로 몰려 처형당했습니다.  

이로써 남과 북에는 모두 일인 일당 지배체제가 들어섰습니다. 독재자의 시대가 되면 온갖 유언비어들이 모두들 잠든 시간 은밀하게 세상을 덮는 밤안개처럼 피어오르기 마련입니다. 낮이 되어도 이 밤안개의 추억은 아는 사람들의 입을 통해 전해지며 그 생명을 유지합니다. 그리고 많은 경우 이 유언비어들이 진실을 대리하기도 합니다.  

이승만의 독재를 빗대어 우스갯소리로 만든 일화 중에 하나가 방귀에 관한 이야깁니다. 어느 날, 이승만이 각료들을 이끌고 부산 송도해수욕장에 갔을 때 갑자기 방귀소리가 났습니다. 모두들 어떻게 처신해야 좋을지 몰라 당황해 하고 있을 때 이기붕이 나서서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각하, 시원하시겠습니다." 

이승만 정권은 친일파와 아부꾼들로 넘쳐나던 정권

이후 이기붕은 내무장관을 거쳐 부통령에 올라 권력 2인자로서 일세를 풍미합니다. 그러나 화무십일홍이란 말이 있듯이 그의 권력도 10년을 넘기지 못하고 4·19혁명의 총탄을 맞아 경무대(오늘날 청와대)에서 싸늘한 시신이 되어 트럭에 실려 나오는 불행한 최후를 맞습니다. 한편에선 방귀일화의 주인공이 이기붕이 아니라 이익흥이란 설도 있습니다.


이익흥은 독립운동가들을 가혹하게 탄압하던 친일경찰로 이승만 정권하에서 고급 경찰간부로 활동하다 대한민국 13대 내무부장관을 역임한 인물입니다. 또 신성모는 공식석상에서도 큰 절을 올리며 말끝마다 눈물을 흘려 '낙루장관'이라 불렸으며, 최인규는 이승만의 말이 떨어질 때마다 '지당하십니다'를 연발해 '지당장관'이라 불렸다고 합니다.  

어쨌든 이런 이야기들은 이승만이 얼마나 아첨꾼이나 친일파들을 등용해 일인 독재체제를 유지했는지 잘 보여주는 사례입니다. 그런데 1950년대가 아닌 2010년 벽두에 이런 전설 같은 이야기가 다시 들려옵니다. 그것도 제가 살고 있는 경상남도 도지사의 입에서 말입니다. 세월은 변해도 아부의 전통은 전혀 변하지 않았나 봅니다.  

1월 12일, 이명박 대통령이 경기지사를 제외한 광역시도지사를 모두 모아놓고 청와대에서 점심을 대접했다고 합니다. 아마도 세종시 문제로 어수선한 정국을 수습하고 지역 단체장들을 다독이기 위한 자리였을 것입니다. 이 자리에서 김태호 경남지사가 이명박 대통령에게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마창진 통합시 이름을 왜 이명박에게 지어달라고 하는 것일까?

"마창진 통합이 지역민의 기대와 협력 속에 잘 추진되고 있습니다. …… 새 이름이 걱정인데, 세종시가 있으니까  이순신시로 하는 게 어떤가 하는 생각도 있습니다. 대통령님께서 좋은 이름을 작명해 주십시오." (김태호 경남도지사의 이 발언은 
'경남민언련 블로그' '통합시 차라리 거북선시로 하자'에서 인용한 것입니다.)

"속 시원하시겠습니다" 미디어다음 모 블로그 이미지에서 인용

각하라는 경칭만 안 들어갔을 뿐이지 아부에 있어서는 방귀 일화보다 훨씬 수준이 높다고 생각되지 않으십니까? 네? 세상도 변했고, 국민소득이나 국가위상 등 모든 것이 자유당 시절보다 훨씬 발전했으므로 아부의 방법도 발전하는 게 당연하다고요? 네, 맞습니다. 그렇지만, 그렇지만, 이건 아니지 않습니까?

방귀 뀐 놈에게 "각하, 속 시원하시겠습니다" 하고 아부 떠는 것 같은 행동도 문제지만, 그보다도 현직 도지사가 지방자치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발언을 하는 것이 더 문제입니다. 혹자는 대통령에게 통합시의 이름 하나 지어달라고 한 것을 가지고 무에 그렇게 비약을 하느냐고 하실 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게 그렇게 간단한 문제일까요?

마산, 창원, 진해 시민들은 봉이 아닙니다. 어쨌든, "이명박 대통령님, 참 시원하시겠습니다. 아부 많이 받으니 행복하십니까? 그러나 그거 너무 좋아하다 크게 다치는 수가 있습니다. 위에 분처럼 말입니다. 이것도 다 걱정돼서 아부 차원에서 드리는 말씀입니다. 흐흐~" 
                                                                                                                           블로그  구독+은 yogi Qook!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gabinne BlogIcon 임마 2010.01.13 1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부꾼은 어디로 가도 티가 납니다.
    간신짓으로 현재의 직까지 수행하니까 역시 대한민국은
    아직까지는 그짓이 출세의 지름길인듯 하네요.
    그래도 줏대는 있어야 할낀데 이것도 없으니...
    만나는 사람따라 분위기따라 장소따라 유불리에 따라
    같은 사안이 다 다르게 회자되니 역시 아부꾼에 기회주의 근성은
    남 못주는 모양입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1.13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리 그렇지만, 자기가 뭔데 남의 동네 이름을 가지고 그러는 건지... 자기나 이명박이나 우리 동네하고 뭔 상관이 있다고, 기가 막힙니다.

      정작 우리한테는 "우짜면 좋겠습니꺼?" 하고 한 번 물어본 적도 없지요. 아무튼 민주공화국이 아니라 간신공화국으로 바꿔야 할 듯 싶습니다.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1.13 16: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사진은 콧구녕 파는 거여요?
    이미지가 있으니 모자이크 처리를 해주는 센스 정도는 챙기셔야지요.
    나쁜 파비님!

  3. Favicon of http://lovessym.tistoyy.com BlogIcon 크리스탈 2010.01.13 16: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 선거때 운동이라도 해야겠습니다.
    저 원래 선거운동 안하는데
    적어도 찍지 말아야할 사람은 얘기하고 돌아다녀야겠습니다.

  4. BlogIcon 동피랑 2010.01.14 0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각하!( 짧막하게 끊고) 씨원 하시겠습니다.!!!" 이건 억양까지 곁들여야 제격인 걸로 압니다만

    이기붕 일가족은 이승만 대통령의 양아들이기도 했던 이강석의 권총 자살로 생이 끝장난
    것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고 이승만 하야를 막기 위해 살해했다고도 하니...
    박마리아도 못 말릴 치맛바람이었다니
    아부와 부당한 권력을 휘두른 사람들의 말로가 분명히 시사하는 바가 있음에도
    눈앞의 이익에만 눈먼 사람은 역사의 진실을 보지 못한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리고 현 가카는 ' 속 시원 하시겠습니다' 가 아니라, ' 콧구녕 ! 개운하십니까?로 해야 할 듯

  5. 상록수 2010.01.14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딴나라가 부러운 건 단 하나.

    양아치 마피아 조직같은 맹목적인 충성심.(물론 인간적 의리와 존경심은 아니지만)
    진짜 주인 국민 도민, 무시하고 권력과 이권 돈줄 기득권 쥔 쥐박이 두목에 맹목적인
    개같은 충성심.
    YES맨 거의 주인 똥까지 핥아 먹는 똥개 수준들.

    진짜 네 주인은 국민과 도민인다.
    마창진 통합도 결국 맹박이가 주동하고 지역 딴나라 졸개들이 충성심 경쟁으로 벌인 일방적 정책.
    진짜 딴나라는 젊은 축에 드는 것들이 더 막장짓을 하니 희망 없고 망할 일만 남았지.
    IMF차떼기로 천막당사 전전하던 것들이 그새 정신을 못 차리고 기회주의 양아치 본성을
    드러내냐..ㅉㅉ

    이승만장로의 재림 이맹박장로 기쁘하기 전에 이승만 역사의 말로를 보고 일찌감치 정신 차려라.

    3.15의 고장 지척에 살면서 저따우 도지사는 도민의 치욕이다.

  6. 그냥뷰어 2010.01.14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뭐, 애널써킹이 거의 포르노 수준이군요.

    명박이와 태호의 포르노!

    됐네! 통합시 이름은 '명.태.포'市, 딱이네! 마창진 모두 항구가 있으니 '포'를 붙이는 것도 딱이고. 국민과 도민을 찢어진 명태포 취급하니 그것도 딱이고...

    이거 혹시, 진짜로 명태포시 되는 거 아이가! ㅎ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