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민일보 메인에서 사라진 '약한자의 힘'

경민도민일보는 도민주주신문이다. 나도 경남도민일보를 창간할 때 주주로서 일조했다. 또 내 주변에 많은 지인들도 십시일반 하는 마음으로 돈을 냈다. 그렇게 만들어진 신문이 경남도민일보다. 그래서 그런지 경남도민일보는 다른 신문과는 달리 특별한 애정이 가는 게 사실이다. 그리고 경남도민일보는 그런 많은 사람들의 기대에 충분히 부응했다. 

경남도민일보의 사시는 '약한자의 힘'이다. 경남도민일보의 태생 자체가 약한 자들의 여망을 모아 이루어진 것이므로 당연한 또는 매우 지당한 사시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 사시는 늘 신문의 맨 위 경남도민일보란 제호 왼쪽에 위치했었다. 아침 일찍 신문을 받아들면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게 바로 '약한자의 힘' '경남도민일보'였다. 

인터넷신문 idomin.com에는 아직 약한자의 힘이 남아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약한자의 힘'이 안 보이기 시작했다. 처음엔 그러려니 했지만 계속 보이지 않으니 궁금하지 않을 수 없었다. 여기저기 찾아보았지만, 아무 곳에서도 눈에 뜨이지 않았다. 어디로 간 것일까? 그래서 아는 기자에게 물어보았다. 그랬더니 자기도 언제부터인가 보이지 않았는데 잘 모르겠다고 했다. 

이게 무슨 일이람? '약한자의 힘'이란 사시를 버리기로 한 것일까? 아니, 그렇지는 않을 것이다. 그렇다면 소속 기자가 모를 리가 없지 않은가. 그렇다면 단순히 편집 정책의 일환으로 메인에서 '약한자의 힘'이 보이지 않도록 한 것일까? '약한자의 힘'이 여전히 사시이고 약한 자의 신문이 맞지만, 나름대로 강한 자를 위한 배려도 하겠다는 뜻일까? 

마침 오늘 신문에 보니 나의 이런저런 생각들을 뒷바침할 만한 기사가 하나 실렸다. 의령군이 올해를 '호암 생가 방문의 해'로 선포했다는 기사였다. 호암이란 삼성그룹의 창업주 이병철의 아호다. 기사를 유심히 읽어본 나는 매우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이건 마치 과거에 김일성을 찬양하거나 전두환을 칭송하는 기사들과 거의 틀리지 않았다.  

기사의 마지막 부분만 인용해보겠다. "호암 이병철 선생은 1910년 2월 12일 의령에서 출생해 1987년 11월 19일 타계했으며 일생 사업보국과 인재 제일, 합리 추구로 요약되는 경영철학으로 삼성을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이병철을 선생이란다. 이병철 전 삼성 회장이라고 하면 모르겠지만 선생이라니. 

오늘자 경남도민일보 2면에 실린 이병철 기념사업 관련 기사. 그런데 '사업보국'이란 무슨 뜻일까?


의령군의 이병철 기념사업을 기사화하는 것을 나무라는 것이 아니다. 충분히 기사로 쓸 만한 소재다. 그리고 써야 한다. 그러나 '약한자의 힘'을 사시로 하는 경남도민일보가 이렇게 찬양조로 쓸 필요까지 있었을까? 담담하게 사실관계만 알렸어도 충분한 역할을 다 한 것이 아니었을까?

그리고 선생은 아무에게나 붙이는 게 아니다. 백범 김구 선생이나 김대중 전 대통령 정도라면 모를까. 만약 전두환이 죽고 난 후에 전두환 선생이라고 부른다면 얼마나 어울리지 않겠는가. 의령군이 설령 그렇게 불렀다 하더라도 기자가 그걸 그대로 받아 옮길 필요도 없는 것이다. 그러나 내가 보기에 이 기사의 논조는 그대로 기자의 몫이었다.

최근 일각에서 경남도민일보가 그동안 많은 역할을 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약한 자에 대한 배려가 많이 줄었다는 비판이 있다. 특히 지역 노동현안에 대한 기획기사는 거의 보지 못했다는 볼멘소리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진보신당이 대림자동차 정리해고에 반대해 천막농성을 한 지가 두 달이 되었건만 이에 대한 기사도 제대로 본 적이 없다. 

물론, 하나의 언론이 모두를 만족시킬 수는 없다. 경남도민일보가 처한 경영상의 어려움도 이해한다. S&T의 자본이 많이 유입되었다는 사실도 들은 바가 있다. 처음 출발했던 때와는 환경도 많이 달라졌을 것이다. 그러나 그럴 수록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려는 노력이 절실한 것이 아닐까. 

메인에서 '약한자의 힘'이 사라진 데 대한 우려가 단순한 기우이기를 바란다. 
                                                                                                                           블로그  구독+은 yogi Qook!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onlycynical.tistory.com/ BlogIcon 아킬레우스 2010.01.07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시 미게재 부분에 대해서는 아내되시는 분께 물어보시면 잘 말씀해 주실겁니다.^^

    그리고 관련기사 첨부합니다. http://www.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001

    파비님은 도민일보를 유심히 보면서도 독자권익을 위해 활동하는 지면평가위원회 기사는 잘 안보시는거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사회, 노동, 인권 관련 사안도 중요하지만, 독자권익과 더 나은 도민일보를 위해 매월 한 차례씩 열리는 지면평가회의와 회의관련 기사도 관심가져주세요.

    파비님은 도민일보 주주이시기도 하고 지면평가위원회랑 여러모로 관련이 있으니까요.^^

    그리고 이번 9기 지면평가위원회에 크리스탈 님과 천부인권 님이 지면평가위원으로 참여하게 되셨습니다.

    더더욱 관심 많이 가져주세요.

    그런데 한편으로 아는 기자에게 물어봤는데 그 기자 역시 왜 그런지 모르겠다고 했단 부분은 도민일보도 반성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생각되네요.

    매월 지면평가회의를 하면서도 내부 피드백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니까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1.07 1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답변에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아킬레우스님, 뉘신지는 모르겠으나 "아내에게 물어보라" 그러시면 곤란하고요. ㅎㅎ 쪽 팔리잖아요.

      12월은 제가 신문을 거의 보지 못했습니다. 농성장에 계속 있다보니 신문을 못 받아봤습니다. 오늘은 집에 있습니다. 그래서 신문을 받아 읽었던 겁니다.

      약한자의 힘 문제는 아마 제가 오래 전에 아내에게도 말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덕분에, 12월 10일자 지면평가위 기사는 잘 읽어보았습니다. 그러나 제 생각은 디자인이 어지러운 문제보다, 디자인이 허약해졌다는 문제를 지적하고 싶군요. 그리고 사시가 대문에 있으면 늘 바라보며 마음을 다지는 역할 같은 걸 하게 해주지요. 그리고 보는 사람도 든든하고. 이 신문이 뭘 말하려고 하는지 금방 알 수 있고...

    • Favicon of http://onlycynical.tistory.com/ BlogIcon 아킬레우스 2010.01.07 1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아직 갱블 블로고스피어에서 제가 이름을 제대로 밝힌 적이 없어서 그런 모양이네요.

      경남도민일보 김두천 기자입니다.

      지면평가위원회 기사를 쓴 것도 저구요ㅎㅎ

      디자인의 허약을 말씀해 주셨는데 저는 허약보다는 '단순화'라고 표현하고 싶습니다.

      불필요한 선과 박스 그리고 컷을 없애면서 조금 밋밋한 구석은 있지만 좀 더 깔끔하고 시원하게 보여지도록 했다고 들었습니다.

      굵고 강해보이는 고딕체 제목 대신 쉽고 유려하게 읽힐 수 있는 서체가 제목의 주를 이루다보니 파비님이 말하시는 '디자인의 허약'도 일정정도 이해가 갑니다.

      사시 관련부분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관련된 논의가 많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신문사 내부의 전반적인 분위기 쇄신과 변화 바람의 한 일부분으로 '사시'를 비롯한 여러 논의가 진행중입니다.

    • 파비 2010.01.07 1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김기자님이셨군요. 고맙습니다. 더 잘해보고자 하는 노력으로 이해하겠습니다. 그럼 역시 기우가 맞는 거겠지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1.07 1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터넷엔 그대론데 놀랐네요.
    김두천 기자님 기사까지 잘 읽었습니다.

    그리고 수녀님과 통화했으며, 사진 보내드렸습니다.

  3. Favicon of http://lovessym.tistoyy.com BlogIcon 크리스탈 2010.01.07 16: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갑자기 어깨가 무거워집니다.

    • 파비 2010.01.07 17:06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 그 정도로 뭐~ 그럼 아저씨한테 주물러달라고 하시면 되잖아요.

  4. Favicon of http://westar.tistory.com BlogIcon 서녘별 2010.01.07 2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론과 자본의 관계를 어떻게 풀어가는게 가장 좋을지, 걱정입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1.07 2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늘 돈이 문제죠. 우리가 천상에 사는 게 아니라 지상에 사는 한... 아마 디자인 문제는 보다 나은 방안을 고민하던 중 나온 오해인 듯 싶습니다. 내부 논의 중이라는군요.

  5. Favicon of http://blog.daum.net/gabinne BlogIcon 임마 2010.01.08 0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가는 기사입니다.
    사시를 뺀것은 뭔 의도가 있는듯 하네요.
    지적처럼...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1.08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전부터 그 생각을 하다가 삼성 이병철 기사를 보니 불현듯 그 생각이 다시 들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진충보국이란 말은 들어봤지만, 사업보국이란 말은 처음 들어봤는데, 기사 중에 있더이다. ㅎㅎ

  6. Favicon of http://imgiggs.tistory.com BlogIcon 긱스 2010.01.08 1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또한 약한자의 힘이라는 단어 잊지 않고 있답니다. ^^

  7. Favicon of http://www.abercrombiefitch-saleuk.org.uk BlogIcon abercrombie and fitch uk 2011.11.11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을 왜 저는 케이온이라고 읽을까요..?

  8. Favicon of http://www.burberrysalesbags.com BlogIcon burberry outlet 2011.11.11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게 있었나.. 그런데 제작자가 출신이 일본인가? 콘이 나와있네..

  9. Favicon of http://www.celebreplicabag.com BlogIcon buy replica gucci handbags 2011.12.24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この記事は非常に良いです

  10. Favicon of http://www.saclongchampsxr.com/ BlogIcon longchamp pas cher 2013.01.06 0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ans ce cas, la contradiction entre un couple déliée Deuxièmement, les enfants peuvent avoir le meilleur environnement, après tout, http://www.uggfranceba.com/ chaussures ugg à ses côtés, le sentiment n'est pas toujours le même.Malheureusement, il ne peut pas dire, ugg conjecture, sans oublier les enfants inexistants.

    Donc, voir Suyu longtemps sans voix, Cantique des Cantiques hâte de manger des fruits confits, alors j'ai dit quelques mots, http://www.uggfranceba.com/ bottes ugg pas cher vigueur harcelant Suyu Cette gauche.bouche ugg souhaitez conserver, mais il a fait ce que dit alors qu'ils n'exportent pas.

    Snake est-il détrôné, même pas ouvert la bouche, mais avec sa relation ouverte pull, comment pouvez laisser ouverture http://www.uggfranceba.com/ bottes ugg Retour à la Chambre.? Sauf ugg exigences d'ouverture.Stand de Silly en place pour une longue période, ugg dos a disparu depuis longtemps, il fixa dans un état second.

    http://www.uggfranceba.com/ http://www.uggfranceb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