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KBS창원 창원성산구 총선후보 방송토론이 있었습니다. 새누리당 강기윤 후보-통합진보당 손석형 후보-진보신당 김창근 후보가 출연했습니다. 전체적으로 김창근 후보가 토론으로 가장 잘했습니다. 내세우는 비전도 분명하고 전달도 확실하게 잘했습니다.

이런 평가는 새누리당 강기윤 후보에겐 좀 억울한 면이 없지 않아 있다는 생각도 듭니다. 강 후보도 발군의 기량을 보일 수 있었을지 모르는데 손석형 후보가 영 엉터리 같은 질문으로 발목을 잡았기 때문입니다. 제가 봐도 강 후보가 불쌍하다싶을 지경이었습니다.

대충 상황을 간략하게 기억나는 대로 정리해보겠습니다.

손석형- 강기윤 후보는 반값등록금 찬성하나?

강기윤- 찬성한다.

손석형- 새누리당 중앙당 공약에는 반값등록금 없다.

강기윤- 있다.

손석형- 없다.

강기윤- 있다.

손석형- 없으면 어떻게 할 거냐?

강기윤- …

손석형- 책임 질 거냐?

강기윤- 허허 참.

손석형- 다시 묻겠습니다. 사퇴할 겁니까?

강기윤- 손 후보님, 아까부터 계속 어떻게 할 거냐, 책임질 거냐, 사퇴할 거냐 이러시는데, 토론 이런 식으로 하면 안 됩니다.

▲ 왼쪽부터 새누리당 강기윤 후보, 통진당 손석형 후보, 진보신당 김창근 후보

하나 더 소개해드리죠.

손석형- 부산에서 새누리당 문대성후보가 논문 표절 문제로 곤욕을 겪고 있는데 강기윤 후보는 없냐?

강기윤- 없다.

손석형- 있으면 어떻게 할 거냐?

강기윤- 아, 없다.

손석형- 그래도 있으면 사퇴할 거냐?

강기윤- 없는데 왜 사퇴를 하냐?

손석형- 다시 묻겠다. 만약 있다면 책임지고 사퇴할 거냐?

강기윤- 그런 일이 있으면 당연히 법적 책임도 지고 모든 책임을 져야지.

손석형- 알겠다. (이때 원하는 답을 얻었다는 듯이 흐뭇한 미소를 지음)

완전 코미디가 따로 없었습니다. 재미는 있었지만 그러나 토론 이런 식으로 해도 되는 건가요? 너무 황당해서 터져나오려는 웃음을 참기가 어려웠습니다. 강짜도 이런 강짜가 없다 싶었지요. “야, 선거판 구경하는 거 참 재미있네” 하는 생각마저 들었지요.

손석형 후보는 거의 작심한 듯이(제가 보기엔 완전 포기한 듯이) 창원시청사 사수를 위해 목숨을 걸겠다, 3보1배가 아니라 아예 시청사 정문 앞에 드러눕겠다 할 때는 정말이지 통합진보당의 말로를 보는 듯했습니다. 이런 게 진보정치인의 최종적 모습인가!

강기윤 후보도 좀 황당했겠지만 옆에서 이 모양을 바라보던 김창근 진보신당 후보가 더 짜증났던 모양입니다. “아니 두 분 지금 국회의원 되겠다고 선거에 나와서 지금 뭐하시는 겁니까? 나라살림 걱정은 안 하고 시청사 서로 내가 사수하겠다고 싸우고 말이죠.”

아무튼, 보수니 진보니를 떠나 토론 매너부터 좀 배웠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