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더스는 비극입니다. 사랑하는 사람마저도 황금으로 만들어버리는 손을 가진 것이 마이더스입니다. 하지만 이 비극적 신화의 마이더스는 오늘날 현대를 살아가는 많은 사람들에겐 더없는 선망의 대상입니다. 마이더스는 비극의 주인공이 아니라 자본주의사회에선 로망인 것입니다.

아, 이야기를 시작하기 전에 쓸데없는 안티일지도 모를 안티 하나만 하고 넘어가겠습니다. 마이더스는 그리스신화에 나오는 인물로 원래 이름은 미다스입니다. 영어식으로 읽어서 마이더스가 되는 것이죠. 이런 식의 표기가 요즘 부쩍 많이 늘었습니다. 언제부턴가 알레르기도 알러지로 바뀌었습니다.

저는 지금도 알러지라 발음하면 마치 몸에 알레르기 반응이라도 일어나는 것 같아 알러지란 익숙하지 않은 발음을 사용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자연스럽게 알러지라 발음하면서 유식함을 자랑하는 듯이 보이는 분들을 보면 ‘나도 알러지라 발음해야지’ 하고 생각하면서도 여전히 알레르기가 익숙하고 부담이 없습니다.

그러나 어떻든 알러지, 링거, 이런 표현들이 주류가 되고 있다는 것은 엄연한 현실입니다. 오래전에 무역관련 일을 하다 대학을 갓 나온 젊은 친구들이(하긴 저도 갓 신랑이 된 젊은 나이였지만) 키프로스를 사이프러스라 부르는 걸 보며 멍청해졌던 생각이 떠오릅니다. “지중해에 사이프러스란 나라도 있었어?”

그러고 보니 제 무식의 소치로 생긴 에피소드가 하나 더 떠오릅니다. 역시 오래전 이야깁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제 주변엔 중국에서 건너온 조선족들이 꽤 많았습니다. 그들과 술도 자주 마시고 가끔 여행도 함께 하면서 친하게 지냈습니다. 저보다 열 살 정도 어린 친구와 하루는 술을 마시면서 논쟁 아닌 논쟁이 있었습니다.

창원에 있는 엘지전자에 다니던 친구였는데, 자동차 얘기를 하다가 “중국에선 BMW가 참 많다”는 이야기로 생긴 에피소드였습니다. 미리 말씀드리면, 저나 이 친구나 사실 똑같이 무식해서 생긴 일입니다. 그러니까 저는 BMW를 비엠더블유라 부르고, 이 친구는 베엠베라 부르는 것이 문제였습니다.

서로 상대가 말하는 차가 BMW란 사실을 알지 못하다가 어는 순간 그것이 똑같은 물건을 놓고 서로 다르게 발음한 것이란 사실을 알았을 때, 제가 훈계조로 불쌍하다는 듯이 그랬던 것입니다. “얘야, 그건 베엠베가 아니고 비엠더블유라고 하는 거야.” 하지만 그 친구는 절대 물러서지 않더군요.

“아닙니다, 삼촌. 우리는 베엠베라고 부릅니다. 중국에선 모두 베엠베라 그러는 걸요.” 이 친구는 조선족, 즉 우리 입장에서 보자면 교포였지만 자신이 중국인임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했습니다. 사실 이 부분에 있어서 우리나라 사람들이 착각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한-중 축구경기를 보다가 “너는 왜 한국을 응원하지 않냐”고 따지는 경우도 가끔 있습니다. 아무튼 저는 이 친구가 대국인의 자부심 때문에 물러서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면서 속으로는 그런 모습을 매우 불쌍하다는 듯이 생각했던 것입니다. 그런데 나중에 알게 되었지만, 불쌍한 것은 저였습니다.

사실 무식한 것은 저였던 것입니다. BMW는 아시다시피 독일의 명찹니다. 그렇다면 독일식 발음으로 베엠베라 부르는 것이 보다 합당하겠지요. 덩샤오핑을 등소평이 아니라 덩샤오핑이라 부르는 것이 옳다는 것이 보다 설득력이 있는 것처럼 말입니다. 물론 모택동도 모택동이 아니라 마오쩌둥이 맞습니다.

한때 호나우두는 우리에게 로나우도였습니다. 호마리우는 로마리우라고 불렀습니다. 그런데 어느날부터 로나우도와 로마리우는 사라졌습니다. 축구경기를 좋아하던 저는 갑자기 로나우도가 사라지고 호나우두가 등장하자 잠깐 혼란으로 당황했지만, 이내 “아하, 앞으로는 로나우도를 호나우두라 부르기로 했구나” 하고 이해했습니다.

그리고 그런 결정은 옳은 것이었습니다. 포르투갈어를 쓰는 브라질 사람 호나우두는 호나우두인 것이지 로나우도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아주 오래된 이야기라 기억하실 분이 별로 안 계실 테지만 레이건을 처음에 언론들은 리건이라 불렀습니다. 제가 중학생일 때 미국 대통령은 지미 카터였습니다.

미군을 철수하겠다던 지미 카터는 북한의 남침공포에 떨던 대한민국 국민들에겐 그야말로 지~미 카터였습니다. 이 지미 카터와 대결했던 공화당 후보가 로널드 리건이었던 것입니다. 엇? 저 까마득한 산골마을에서 중학생이었던 저는 그래도 신문을 보시던 아버지 덕에 신문 구경을 할 수 있었는데, 그만 깜짝 놀라고 말았습니다.

분명히 현역 미국 대통령 지미 카터와 대결했던 공화당 후보는 로널드 리건이었는데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것은 레이건이었던 것입니다. 레이건? 레이건이 누구야? 그럼 리건은 어떻게 된 거지? 하하, 너무 무식하다고 놀리지는 마십시오. 지금 같으면 금세 레이건이 바로 리건임을 알겠지만, 그때 너무 어렸고 공부가 부족했습니다.

리건이 미국에선 레이건이라 불린다면 우리도 레이건이라 불러주는 것이 예의에 맞겠지요. 그러므로 당시의 언론들이 미국 대통령이 된 리건을 레이건이라 정정한 것은 매우 적절한 결정이었습니다. 아, 이거 잠시 지나치는 말로 하겠다던 안티가 너무 길어졌습니다. 빨리 마무리해야겠네요.

미다스를 마이더스라 부르는 정도는 그래도 이해를 하겠습니다. 미다스보다는 마이더스가 발음하기도 더 편합니다. 신화의 세계에 잠들어있을 미다스가 들으면 매우 불편해할지도 모르겠지만 말입니다. 키프로스를 사이프러스라 부르는 것도 참을 만 합니다. 우리가 키프로스든 사이프러스든 부를 기회가 별로 많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링거니 알러지니 이런 것들은 어떨까요? 아주 자주는 아니더라도 가끔 써야할 말들이죠. 저는 아직도 링거라 말하려면 상당한 알레르기를 감수해야만 하는데 여러분들은 어떠신지요? 그리고 사실 이런 것들은 그 말이 생긴 원산지의 발음을 그대로 인정하고 부르자는 추세와도 반대되는 경향이라고 생각됩니다만.

............ 사실은 자본주의 시대의 마이더스에겐 미다스가 느끼는 고통도, 피도 눈물도 없다는 이야기를 하려다 삼천포로 샜다.

사실 알러지와 링거의 경우만 예로 들었지만, 이외에도 이 비슷한 경우가 무척 많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대세가 그렇다면 할 수 없지요. 미국의 문화적 영향력 아래에서도 오래 버텨왔던 것들이 이제 바야흐로 미국 유학세대가 우리 사회의 주류가 됐다는 신호인 것일까요?

하긴 알레르기를 미국식 발음으로 알러지라고 하건 그냥 원래대로 알레르기라 하건 그게 우리와 무슨 상관이겠습니까. 유식하게 알러지라 발음하자니 약간의 알레르기 반응을 감수해야한다는 것 말고는……. 아, 그건 그렇고 원래 쓰고자 했던 본문은 따로이 새로 써야 할 듯합니다. 이것 참, 흐흐, 제가 원래 좀 이렇습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2011.03.29 1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외국어가 미국 영어를 기준으로 외래어 표기되다보니
    시저도 케사르도 카이사르도
    다 맞다고 인정하는 모양이더군요
    철자는 같은데 영어식 표기가 너무 많아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03.29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프랑스의 왕 앙리는 앙리라고 불러야지 헨리라고 부르면 정작 본인이 자기 이름인지 모르는 불상사가 생길 테지요. ㅎㅎ 그렇군요. 시저가 지하에서 일어난다면... "아니 나와 동일한 시대의 로마에 시저라는 그토록 유명한 인물이 있었단 말이야? 그런데 내가 왜 몰랐을까?"

  2. 기준의 차이 2011.03.29 1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러지는 영어발음을 한국어로 표기한 것이죠. 같은 단어의 독일어표기는 Allergie '알레르기'로 발음합니다.
    오랜 기간 독일에 살고 있는 저는 한국어로도 당당하게 알레르기라고 얘기합니다. 그게 입에 익기도 했고 저에게는 그게 옳은 발음이니까요.

    요는 기준을 어디다 두느냐 하는 게 관건인거 같은데 어차피 순수한국어가 아닌 다음에야 내가 아는 발음을 맹신하며 나와 다른 사람을 틀렸다고 보는 편협한 시선이 문제가 아닐런지요. 수많은 외래어 중 영어에서 나온 게 아닌 게 얼마나 많은데 그걸 영어식으로 발음하는 것만 옳다 주장하는 모습은 어쩐지 씁쓸합니다.

    알러지로 발음하는 건 그 사람의 자유지만 그걸 유식함과 연결하는 건 불편합니다. 문제는 이게 비단 알러지와 링거에만 해당하는 게 아니라는 거겠지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03.29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그러나 잘 쓰던 말을 이유없이 바꾸는 건 아니겠지요. 요즘 학교에선 요오드를 아이오딘이라고 가르친다고 하더군요. 아이도 왜 갑자기 요오드를 아이오딘이라고 부르도록 가르치는지 모르겠다네요. 무슨 이유가 있겠죠?

  3. 기준의 차이 2011.03.30 1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오딘이라...아 재밌군요^^
    제가 가진 국어사전에는 아직 요오드만 올라있는데 과연 아이오딘이 국어사전에서도 인정받을지 기대되는군요. 영어를 동경하고 미국을 맹신하는 누군가가 위에 있다는 게 이유라면 이유가 아닐까요^^

    그나저나 급궁금해져서 찾아보니 어원이 라틴어 iodum이군요. 독어 jod나 불어 iode, 스페인어 yodo는 거기서 파생된 거 겠네요. 영어의 생활화와 국제적인 한국인을 꿈꾸는 누군가가 요오드를 아이오딘으로 바꾼거라면 과학자가 되려는 소수를 제외한 다른 학생들에게 별 도움이 될 거 같진 않은 생각이 듭니다. 요오드 비슷한 발음을 공유하는 나라의 일반인들은 대화시에 아이오딘을 모를 확률이 적지 않고 (특히 최근 일본사태와 관련해서 독일 신문에도 요오드가 자주 등장합니다) 영어권 사람조차도 '아'에 강세를 두어 발음하지 않을 경우 못 알아들을 가능성이 매우 크죠(외국어는 강세가 발음자체보다 더 중요하잖아요). 과연 학교에서 '아'이오딘으로 가르치나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03.31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중학생 애가 학교에서 요오드를 아이오딘으로 가르친다는데... 이리 말하는 걸로 보아 전에는(초등학교 떄) 요오드였다가 중학교 와서 아이오딘으로 바뀐 듯... 익숙치 않아 부담스러운 모양이던데요. 앞으로 아들은 아이오딘, 아빠는 요오드로 대화해야 할 듯.

  4. Favicon of http://enormousseo.com BlogIcon Directory Submission Service 2012.05.25 0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야기를 시작하기 전에 쓸데없는 안티일지도 모를 안티 하나만 하고 넘어가겠습니다. 마이더스는 그리스신화에 나오는 인물로 원래 이름은 미다스입니다. 영어식으로 읽어서 마이더스가 되는 것이죠. 이런 식의 표기가 요즘 부쩍 많이 늘었습니다. 언제부턴가 알레르기도 알러지로 바뀌었습니다.

  5. Favicon of http://www.nflnikejerseysshopj.com/ BlogIcon nfl jerseys wholesale 2013.01.07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er prendere questa copia 30 sono stati collocati nella sala conferenze, da utilizzare per incontri nel pomeriggio. Lay un no solido ai documenti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italia prima?""Sarà OK.""Informare il responsabile di tutti i reparti riunione di oggi è stata rinviata a domani alle dieci del mattino."

    "Sì"."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prezzo, il documento inviato al 17 ° piano di Fengjing Li, fargli ri-consegnare portato."Sembrava hermes scompaiono presidente della speciale ascensore, segretario Chen occhi balenò un tocco di spunti di riflessione."Come, non ti ha dato qualche problema?" hermes uscire dall'ufficio.

    "Ha paura delle altezze." Non sono disposti a venire, se non si prendono questo anche, al 10 ° piano, http://www.hermesitalyz.com/ borse hermes paura di parlare di questo lavoro.hermes si rese conto, non c'è da stupirsi ogni volta che entrava in bagno sono attenti - il bagno in fondo al corridoio, dove la finestra è solo circa un metro dal suolo.

  6. Favicon of http://www.tomsshoesoutletsalett.com BlogIcon toms outlet 2013.02.28 1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아주 좋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