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이, 지금 분위기는 완전 춘향전에서 거지 이몽룡이 암행어사가 되어 출두한 것과 같은 분위기입니다. 장희빈 집안은 완전 풍비박산이 나고, 폐비 민씨와 동이네 집안은 경사 났습니다. 어쨌든 보는 사람도 흐뭇합니다. 이렇듯 기분 좋은 걸 보니 저도 장희빈 편은 아닌가봅니다. 

저는 분명 일전에 장희빈이 악년가 된 데에는 정권을 장악한 노론 일파의 음해도 있었을 것이라고 이야기한 바 있습니다. 그리고 폐비가 된 인현왕후의 억울함을 호소한 김만중의 사씨남정기도 다분히 민심의 동요를 노린 유언비어 유포였을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그런데도 장희빈 집안이 망하니 기분 좋네요. 거참~

이때의 사건을 소위 갑술환국이라 부릅니다. 1694년 4월의 일이었습니다. 이 사건으로 영원히 서인들의 세상이 됐습니다. 물론 서인들은 다시 환국 사후처리를 놓고 노론과 소론이 다투게 되는데 세상에 영원한 동지는 없습니다. 그런데 세상이 바뀌니 가장 눈에 띄게 바뀌는 게 있습니다. 바로 궁중 여인들의 옷입니다. 

우선 폐비 민씨부터 보실까요? 




그녀는 죄인입니다. 그래서 한때 왕후였던 그녀가 이렇게 하얀 소복을 입고 있습니다. 그러나 세상이 일거에 바뀌니 옷도 이렇게 바뀝니다. 보십시오. 얼마나 화려합니까? 양 어깨에는 황금빛 봉황이 빛을 발하며 위엄을 드러냅니다. 확실히 옷이 날갭니다.




자, 그럼 장희빈은 어떻게 됐을까요? 중전 옷을 벗게 된 장희빈, 표정이 참담합니다. “나 옷 벗기 싫어. 이 옷 벗기 싫단 말이야. 난 이 옷이 좋아.” 그렇군요. 장희빈은 지금 죽도록 옷이 벗기 싫습니다. 아마 이때부터 자리에서 물러나거나 직장을 그만둘 때 옷 벗는다거나 옷 벗긴다는 말이 생겼나 봅니다.  

“아무도 내 옷을 벗길 수 없어. 절대 안 벗을 테다.”




그러나 그녀는 결국 옷을 벗고 말았습니다. 중전에서 희빈으로 강등된 장옥정. 조선 역사상, 아니 전체 역사를 통틀어 보더라도 이런 일은 처음이자 마지막이었을 겁니다. 중전 자리에 앉아 있다가 한 등급 아래의 빈으로 강등되다니…. 차라리 사약을 내려주시지 그러셨습니까, 숙종. 이보다 더한 고문이 또 어디 있습니까.

중전 옷 벗은 장희빈, 정말 초라하네요. 확실히 중전마마 옷이 최고로 고급이 맞나 봅니다.  




그렇다면 우리의 동이 선수는 어찌 됐을까요? 동이야말로 가장 극적으로, 그리고 가장 자주 옷이 바뀐 인물입니다. 그녀는 천민 오작인의 딸 동이에서, 장악원 노비로, 감찰부 궁녀로, 무수리로, 그리고 마침내 승은상궁으로 그 복장이 가장 많이 바뀐 그야말로 그녀의 옷만 봐도 파란만장 그 자쳅니다.

그러나 과거 노비 시절의 동이 복장은 소개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숙원마마가 된 마당에 천민 무수리 시절을 들먹이면 곧 태어나게 될 영조가 기분이 매우 안 좋을 테니까요.




그런 동이가 드디어 숙원마마가 되었습니다. 캬~ 노비 출신 동이가 저런 옷을 입고 만조백관들이 조아리는 앞을 걸어가게 되다니…, 사람 팔자 시간문젭니다.




그런데 잠깐 이 대목에서 제가 궁금한 게 있답니다. 왜 상궁들에게는 마마님이란 호칭을 붙이면서 왕과 후궁들에겐 마마라고만 부르는 걸까요? 마마보다 마마님이 더 높은 거 아닌가? ㅋㅋ 일단 모르겠습니다. 전문가이신 이병훈 피디를 믿어야지요. 

그럼 이번엔 마마님들의 복장을 한번 보실까요? 우리의 정상궁 마마님입니다.  




내명부의 실권을 잡은 동이의 최측근이죠. 확실히 줄은 잘 서야 됩니다. 바로 최고상궁으로 승차하셨습니다. 그러자 옷도 바뀌었습니다. 한복 윗도리 깃 부분에 꽃무늬가 장식돼 있지요? 아마 일반상궁들과 최고상궁을 구별하는 복색인가 봅니다.

뒤에 서 있는 정음이, 감찰부 나인이었던 그녀는 상궁이 됐습니다. 이제부턴 마마님이라고 불러야 합지요. 그녀도 복장이 바뀌었네요.




진짜 폼 나지요? 옷이 날개란 걸 증명해 보이기라도 하려는 듯합니다. 옷이 바뀐 티가 가장 잘 나는 인물이 바로 정음입니다. 이분, 그냥 왕비 시켜도 될 거 같습니다. 정말 폼 나네요. 와우~ ^^*




원래 이런 모습이었죠. 상궁 시켜준다는 말에 놀라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합니다. 속으로는 좋아서 죽을 지경입니다. 상궁 되면 당상관 관료들도 함부로 못합니다. 마마님 하고 깍듯이 존대해야죠.




자, 나란히 서 있는 우리 마마님들. 잘 어울리죠?  ^*^




그럼 이번엔 감찰부 전 최고상궁은 어떻게 됐나 볼까요? 이분들은 완전 옷 벗었습니다. 장희빈 따르다가 쫄딱 망했네요. 그러게 줄 잘 서야 된다니까요.




그러나 착한 우리의 동이, 그녀들 옷을 벗길 생각은 없나 봅니다. 다시 옷을 내려줍니다. 참수 당할 줄 알고 바들바들 떨던 그녀들 황송하고 감지덕지,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자, 비록 옷 색깔이 전에 보단 곱지 못해도 반성하는 마음으로 입고 열심히 일하도록 해. 그러다 혹시 알아? 다시 전처럼 좋은 옷 다시 입혀 줄지.”




그러나 무엇보다 제일 감지덕지 한 것은 바로 나야. 아, 지난 6년 동안 폐위된 중전마마를 따라 사가에서 흰옷을 입고 지내던 세월을 생각하니 눈물이 아니 날 수가 없구나. 흑흑~ 동이야, 너무 고마워. 그리고 정상궁, 정음이, 아니 정음이도 이제 상궁 마마님이지, 그리고 봉상궁도 정말 고마워.

아 이렇게 최고상궁 옷을 다시 입게 될 줄이야. 이게 꿈이냐 생시냐~




흑흑, 마마님. 소녀도 마찬가지이옵니다. 6년 동안이나 흰옷을 입고 다 쓰러져가는 초가집에서 우리가 살았다니. 흰옷 그거 때도 정말 잘 타는데… 아, 너무 감개무량해서 눈물이 앞을 가리옵니다.




그래, 나도 정말 기뻐. 내 재주에 감찰부에서 크긴 글렀고 진즉 동이 처소로 옮긴 것은 정말 잘 한 일이야. 정상궁 마마님, 정음아, 정말 축하해. 그렇지만 동이 마마님. 저도 옷 좀 바꿔 주세요. 저도 좋은 옷 입으면 폼 난답니다. 옷이 날개란 말에 예외가 있다는 말은 못 들어봤거든요.

그치만 아무튼 기뻐요. 흑흑~




아하, 그러고 보니 최고상궁이 된 정상궁이 정음이의 상궁 승진을 비롯한 인사발표를 하는 뒤에 서 있는 애종이의 표정이 뭔가 서운한 게 있는 모양입니다. 기쁘면서도 서운한 그런 표정. 알았어, 조금만 기다려. 너도 곧 새 옷 입혀 줄께.   




그런데 이 좋은 분위기에 마지막으로 등장을 예고한 이사람, 누굴까요? 한성부 서윤이라고 하는군요. 이름이 장 머시기? 장희빈과 같은 장씨네요. 인척은 아닐 듯한데. 장희빈이야 원래 중인 집안 출신이니까. 갑술환국으로 제주로 귀양 가기 전 장희재의 벼슬이 원래 한성부판윤이었다고 하지요? 

한성부판윤. 판서급으로 대감이죠. 중인이 대감까지 됐으니 출세 크게 한 거죠. 아무튼, 장 머시기 이사람, 원래는 이 자리가 최철호 자리였는데, 대타로 나섰군요. 동이 홈페이지에 보면 최철호가 한성부 서윤으로 동이를 괴롭힌다고 나와 있었거든요.  




그나저나 좋았던 분위기도 이번 주 뿐이겠네요. 다음 주부터는 다시 회오리 바람이 불겠습니다. 이사람, 벌써 인상부터 기분 나쁘게 생겼잖아요? 새 옷 받고 좋아하는 동이, 마냥 좋아할 때만은 아니랍니다. 세상이 늘 그렇지만 좋은 일 다음엔 반드시 나쁜 일이 생기게 마련입니다.

예로부터 전해 내려오는 호사다마란 아주 불길한 말도 있으니까요. ♬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