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데렐라 효선은 사람들에게 꿈을 주는 천사가 아니었을까?

신데렐라 언니가 끝났네요. 한동안 바쁜 일 없이 바빠서 드라마를 보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당연히 드라마 리뷰도 하지 못했지요. 어제가 마지막회였군요. 보지 못한 회들을 한꺼번에 몰아서 보니 마치 영화 보는 느낌이네요. 역시 신데렐라 언니의 마지막은 제 예감과 맞아 기분이 좋습니다. 

기분과 상관없이 원래 그래야 했습니다. 신데렐라는 천사였으며, 신데렐라 언니는 그 천사의 사랑에 감동 받아 날카롭게 날을 세웠던 발톱을 거둬들인다는 게 이 드라마의 본뜻이었다고 저는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초반 많은 분들이 효선을 이기적이라거나, 가식적이라거나, 심지어 가증스럽다고 말할 때도 절대 그렇지 않다고 반박했습니다. 

물론 그 반박에 또 어떤 분들은 불쾌하게 응수하기도 했는데, 저는 그래서 매우 슬펐습니다. 왜 사람들은 사람의 진심을 그토록 몰라주는 것일까? 어째서 순수한 사랑의 표현을 뭔가 의도를 숨긴 이기적이고 가식적인 꼼수 정도로 이해하는 것일까? 그런 비난들을 들으면서 저조차도 정말 효선이 어떤 꼼수를 숨기고 있는 것이 아닐까? 의심할뻔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드라마가 중반을 넘어서면서 그런 비난들을 서서히 그리고 완전하게 사라졌습니다. 효선의 진심이 그리고 효선 아빠의 넓은 가슴이 사람들에게 보이기 시작했으니까요. 그런 와중에 효선 아빠의 죽음은 모두에게 크나큰 슬픔이었지요. 그리고 그 효선 아빠의 죽음에 홍기훈과 구은조는 자기 탓 때문이라는 자책으로 괴로워합니다.

은조는 8년 전으로 돌아갈 수만 있다면 하고 바랍니다. 기훈도 마찬가집니다. 그도 가능하다면 시간을 돌리고 싶습니다. 매회 드라마가 끝날 때마다 보여주는 시계는 어쩌면 후회하는 그들의 마음을 보여주려는 작자의 의도가 담겨있었던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효선은 이 모두를 용서합니다. 그녀의 마음속에 깃든 복수심보다 사랑이 더 컸기 때문입니다.


사실 많은 분들이 바야흐로 구효선의 복수를 기대했었고, 저 또한 그런 방향으로 극이 흘러가지 않을까 생각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결국 구효선은 복수 대신 사랑을 택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처음부터 제가 기대했던 것이기도 했습니다. 구효선과 구대성은 복수를 모르는, 그저 내주고 받아들이는 것이 사람 사는 길이라고 생각하는, 그런 사람들이었기 때문입니다.

아무튼 드라마의 마지막은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효선이 천사였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어 흐뭇했습니다. 효선의 사랑은 계모의 마음까지 녹였습니다. 송강숙의 행복한 모습 또한 흐뭇했습니다. 절대로 변할 것 같지 않던 은조, 언제까지나 날카로운 발톱을 세우고 앙탈을 부리며 세상과 싸울 것 같았던 은조도 평화 속으로 들어왔습니다. 

아쉬운 것은 한정우가 떠났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 한정우의 떠남은 은조의 고단했던 몸부림이 끝났음을 보여주는 것이었습니다. 우리는 모두 구효선이 어린애 같다고 생각했지만, 실은 구효선은 속에 구렁이가 앉은 어른이었습니다. 성숙하지 못한 것은 은조였습니다. 은조는 늘 8년 전 시계 속에 갇혀 살았습니다. 한정우가 떠나고, 그런 은조도 과거의 시계로부터 빠져나왔습니다.  

효선은 신데렐라였습니다. 그리고 그 신데렐라는 천사였습니다. 그러고 보니 천사들이란 좀 어린애처럼 보이기도 하고, 짓궂기도 하고, 어떨 땐 귀찮게 굴기도 하고, 그러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듭니다. 천사를 만난 신데렐라 언니와 계모는 복이 많은 사람들입니다. 천사의 마음을 알아보고 받아들일 줄 알았던 그들이었으므로 그 복은 참 행복이 될 수 있었던 것이 아닐까, 그런 생각도 듭니다. 

흐뭇한 마음으로 끝을 볼 수 있어서 저도 행복했습니다.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원호 2010.06.06 0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님 덕에 오랜만에 드라마 한편 제대로 봤네요.^^!
    근데, 저작권 관계없이 이런 사진들 구하려면 어떡해야 하나요? 직접 캡쳐 하시는건감요? ^^a

    • 파비 2010.06.06 1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캡쳐는 포토스케이프로 간단하게 할 수 있습니다. 포토스케이프는 사진편집도 가장 손쉽게 할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특히 장점은 공짜로 쓸 수 있다는 거죠.

      동영상 캡쳐는 어차피 저작권 문제가 있습니다. mbc나 kbs는 아무 제지가 없는 걸로 압니다만, sbs는 동영상 뿐 아니라 자기들이 공개한 사진이나 이미지도 블로그에 올리지도 말고 올린 것은 삭제하도록 요구한 바가 있습니다만, 그래도 사람들은 계속 올리더군요. sbs도 별 말이 없고요. 사실 블로그에 써주면 자기들은 거저 홍보가 되는데도 말입니다. 그래서 저는 sbs는 블로깅을 잘 안합니다. 기분 나빠서요.

      암튼 캡처는 포토스케이프로 간단하게 가능하답니다. 갭순이란 프로그램도 있고요. 물론 공짭니다.

  2. 최원호 2010.06.06 1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3.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b.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15: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http://www.uggfranceba.com/ chaussures ugg, êtes-vous d'accord?" Voix décharge involontaire doux, de rebond ugg font peur.Froid Yuan Chen, ugg triste sans fin cependant, il a franchement admis que l'amour de leur propre bonheur, ugg sans fin. Tant d'années, elle était de la bête, jusqu'à ce que les jeunes devraient avoir disparu, et elle pensait que cette vie ne l'entends dire l'amour vous-même.

    Jusqu'à ce que, enfin, les mots http://www.uggfranceba.com/ bottes ugg pas cher prononcer, mais en même temps, en me disant, ugg ugg seulement lorsque la pièce à côté, étant sa femme, mais quelqu'un d'autre.ugg sais pas, elle est en fin de compte est le genre d'ambiance.Après un long moment, enfin ugg rire, même si les yeux mais aussi avec un peu de larmes.

    "Huangxiong ne vous inquiétez pas, touche Huangxiong Yueya ne vous affectera pas ou se concentrer à organiser palais http://www.uggfranceba.com/ bottes ugg concernant Yueya, en fait, tout savoir"Mots Yuanchen aussi se sentir mal à l'aise sentiment, mais de l'entendre dire de vous permettre d'arranger les choses ugg palais, et voulait venir, elle ne serait plus oppos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