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민들의 왕은 검계 수장이 아니라 동이다?

이 무슨 황당한 말일까? 천민들의 왕은 검계 수장이 아니라 동이라니? 우선 우리는 동이란 인물이 누구인지에 대해서부터 알아야 한다. 그녀는, 그러니까 그녀는 여자였는데 숙종의 후궁이다. 원래 천민 출신으로 무수리였다가 후궁에까지 올랐으며 그녀가 낳은 아들이 왕이 되었다. 그가 곧 영조다. 그러니 동이는 영조의 어머니다.


영조의 콤플렉스

영조는 무수리의 아들이었다는 사실 때문에 늘 콤플렉스에 시달렸다고 하는데 그를 직접 보지는 못했어도 얼마나 괴로웠을지는 짐작이 간다. 원래 왕후장상에 씨가 따로 없다는 말도 있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명문세가 출신들로 출세가도를 달려왔을 신하들이 천민의 아들인 자기를 바라보는 눈길에 경멸이 담겨있다고 느낄 때가 얼마나 많았을까.

영조를 다룬 드라마, 소설들에서 그의 영민함에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는 괴팍한 성격이 어쩌면 천민의 아들이라는 콤플렉스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왕의 씨앗은 어미가 양반이든 상민이든 가리지 않고 모두 왕자인 것이다. 이것이 사대부들과 왕의 차이라면 차이다. 그럼에도 영조에게 콤플렉스는 죽을 때까지 벗어날 수 없는 운명적 사슬이었다.

그런데 영조는 어떻게 천민의 아들이면서도 왕위에 오를 수 있었을까? 아무리 왕의 자식은 어미의 출신을 불문한다 하지만 아무 세력도 없는 무수리의 아들이 왕이 되었다는 것은 경이로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러나 당시의 사정을 따지고 보면 그렇게 이해 못할 만한 상황도 아니었다. 숙종에게는 아들이 영조 하나밖에 없었던 것이다. 

아니 효종대왕의 자손으로 유일하게 남은 인물이 바로 영조였다. 신라시대로 말하자면 성골남진이라고나 할까. 성골 남자들은 영조 하나만 남겨두고 모조리 씨가 마른 것이다. 영조마저 죽어 없어지면 완전히 성골남진이 되는 상황. 물론 선덕여왕처럼 공주나 옹주가 왕이 되면 간단한 것이지만, 여긴 신라가 아니다.

자손이 희귀한 왕가

하늘은 왜 효종의 자손 번식에 이토록 인색했을까? 현종은 효종의 외아들이었으며, 숙종은 현종의 외아들이었다. 영조의 아비인 숙종은 말하자면 2대 독자였던 셈. 왕가에서 2대가 독자라니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런 숙종에게도 오래도록 아들이 생기지 않으니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을 터.


이런 와중에 중인 출신의 장희빈이 아들을 낳았으니 그 위세가 하늘을 찌르는 것은 어쩌면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는지도 모른다. 그리고 그녀는 신분의 벽을 깨고 마침내 중전의 자리에까지 올랐다. 그러니 실은 무수리 출신으로 아들을 왕으로 만든 동이도 대단하지만 중인계급으로 중전의 자리에 오른 장희빈이 더 대단하지 않았을까.

장희빈의 아들 역시 왕이 되었지만 오래 살지는 못했다. 그가 곧 경종이다. 이렇게 해서 영조는 숙종의 하나밖에 남지 않은 아들이요, 효종의 유일한 혈손이 된 것이다. 그러나 영조가 대통을 이어받는 데는 걸림돌이 있었으니 소론이었다. 그들은 정통성에서 효종보다 우월한 소현세자의 현손을 경종의 양자로 삼아 대통을 잇자는 논리를 들고 나왔다.

노론의 후원을 받는 영조가 그들에겐 입맛에 맞지 않았을 것이다. 아마도 <동이>에서도 장희빈은 역시 악녀로 그려지겠지만, 그녀가 진짜 악녀였는지에 대해선 논란의 여지가 많은 것도 사실이다. 장희빈은 남인의 지원을 받는 후궁이었다. 드라마에서도 그려지지만 그녀를 궁에 들여보내는 남인의 수장(정동환)은 매우 냉혹하며 잔인하고 야비한 인물이다. 

출신이 미천한 장희빈과 동이가 출세한 이유, 번식력이 떨어지는 유전자 탓?  

그는 자기 세력을 확고히 하기 위해 동패들도 서슴없이 죽인다. 극 초반에 벌어진 살겁의 희생자들은 모두 남인이었다. 그리고 그 살겁을 저지른 원흉도 같은 남인. 아이러니지만 탕평책으로 유명한 영조의 뒷배가 노론이었으며, 정조의 외척들이 모두 노론의 핵심들이었다는 사실로부터 앞으로 보여주게 될 남인들과 장희빈의 악행이 예사롭지 않다.

그러니까 "장희빈이 왜 악녀였을까?" 혹은 "왜 악녀로 그려졌을까?"에 대한 질문은 사실은 당대의 집권당이었던 노론에게 해야 하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 것이다. 아무튼 동이든 장희빈이든 양반 출신이 아닌 그녀들이 빈도 되고, 중전도 되고, 아들을 왕으로 만들 수 있었던 것은 다 번식력이 떨어지는 왕가의 유전자 탓이었던 것이다.

이 힘없는 유전자는 결국 강화도에서 지게를 지고 나무나 하던 강화도령을 데려다가 왕으로 만들기까지 하는데, 이렇게 왕이 된 철종도 후사를 남기지 못함으로써 마침내 효종의 가계는 문을 닫고 말았다. 흥선군 이하응의 아들이 고종이 되었지만, 그는 실은 효종의 직계가 아니라 인조의 3남 인평대군의 자손이었던 것이다.

어쨌거나 말이 많이 샜지만 내가 보기에 동이가 후궁의 최고 자리인 정1품 빈에 오르고 아들을 왕으로 만든 것은 그녀의 노력보다는 생물학적 환경과 정치적 동기가 크게 작용한 탓이다. 하기야 그녀가 아무 일도 하지 않았다고는 말할 수 없을 것이다. 그녀는 인현왕후를 도와 장희빈의 반대편에서 많은 일을 했을 것이다.

천을귀인? 천민들의 왕? 허걱~

그런데 그건 그렇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이가 꽤 대단한 인물이란 점에 대해서는 부정하고 싶지 않지만 드라마 <동이>는 여기서도 너무 한참 앞서 나가는 것은 아닐까. <동이>는 김환이란 역술가(또는 관상쟁이?)를 내세워 동이의 미래에 대해 이렇게 규정했다. 천을귀인!

"오, 저 아이가 바로 천민들의 왕이 될 것이야!"


천을귀인이 무슨 뜻인지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 김환은 이어 동이를 보며 이렇게 말했다. "천민들의 왕은 검계의 수장이 아니라 바로 저 아이가 될 것이야." 허걱~ 나는 그 소리를 듣는 순간 그만 웃음을 터뜨리지 않을 수 없었다. 무슨 천민들의 왕? 동이가 천민들의 왕이 된다고? 하하하~ 이거야말로 완전 코미디가 아니고 무어란 말인가.

하긴 작가는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다. 동이는 영조를 낳았으며 이후 조선의 왕은 모두 영조의 후손들로 채워졌으니…. 고종 역시 조부인 남연군이 사도세자의 아들 은신군의 양자로 입적되었다면 넓게 보아 영조의 후손 아니겠는가. 그러나 아무리 그렇다지만 천민들의 왕이라니, 이 무슨 황당한 말장난일까.

이런 걸 두고 보통 사람들은 뭐라고 하더라? 어처구니없다고 하던가? 아무튼 어이가 없다. 하긴 "부자들에겐 세금 감면을! 서민들에겐 복지 축소를!"과 같은 슬로건을 내걸고도 "과거에 우리 부모님들도 참 어렵게 살던 서민이었소!" 하며 "그러니 나는 서민대통령이요!"하는 세상이니 뭐 그리 탓할 것도 아니다.

그래도 <동이>는 재미가 기대되는 드라마

게다가 <동이>는 매우 재밌는 드라마다. <허준>과 <대장금>에 빛나는 이병훈 PD의 연출이 기대되는 작품이기도 하고…, 그렇지만 천민들의 왕은 너무 심했다는 생각을 아직도 지울 수 없다. <추노>에서 한창 인기를 끌었던 업복이와 노비당의 영향을 너무 많이 받았던 탓은 아닐까 싶기도 하고. ㅎㅎ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2010.03.31 2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니까 그후궁이름이 숙빈최씨라는거잖아

    장희빈때부터 알았어..숙종 후궁인거

    경종 다음으로 영조가 왕이된거고

  2. 천세황 2010.04.01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선대원군이 사도세자의 아들 은신군 손자라고 알고있었는데 인평대군 자손이라시길래 검색해봤더니 남연군이 은신군의 양자였군요. 재밌는 글 잘 읽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4.01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남연군이 양자가 안 되었다면 그저 먼 종친의 한 사람일 뿐이었겠죠? 하고 많은 전주 이씨 중 한 사람요. 그러고 보면 그것도 운이죠. 고맙습니다.

  3. 미화된 주인공들 2010.04.09 1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이가 재밌기는 한데 너무 역사 왜곡을 시키는 듯합니다. 게다가 제가 알기로는 숙종은 편당정치의 장본인이며 그의 재위 기간에 3번의 환국이 일어났다는 점을 생각하면 그렇게 좋은 왕은 아닌 듯 합니다. 솔직히 제 생각에는 인현왕후를 폐비시킨 것도 장희빈의 꼬임 때문만은 아니라 서인들 세력을 숙청함으로써 당시 집권층이던 서인 세력을 약화시키려는 의도가 있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그런 식으로 집권층을 공격함으로써 왕권강화를 꾀했던 것이지요. 한마디로 말해서 드라마 속에서처럼 격의 없고 포용력 있는 왕이 아닌 자신의 목적을 위해서라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냉혈한이 아니었을까 합니다.
    그리고 숙빈 최씨 이 드라마에서 너무 미화됐는데 숙빈 최씨는 아들의 뒷배를 만들어주기 위해 서인 세력과 결탁한 여자입니다. 게다가 숙빈 최씨는 연잉군(영조)를 낳기 이전에 아들 영수를 낳았는데 이 아이가 왕의 아이가 아니라는 말도 있었다고 합니다. 왕의 승은을 받은지 7달만에 태어나서... 한마디로 애초부터 애를 가진 채 입궁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말...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10.04.13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수 이야기는 잘 모르겠고요. 대체로 숙종에 대한 평가는 공감합니다. 편당정치란 말이 새롭게 들리네요.

  4.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rist 2010.04.13 0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쨋든 결과적으로 역사적으로는 동이의 승리였군여

  5. 장희빈 2010.06.15 09: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적으로 주인공으로 어떤 역할을 세웠든 장희빈 시대는 재밌는것 같아요~
    15~20여년 전의 장희빈은 말그대로 악인 중에 악인으로 그려졌었는데~
    시대를 타고 사회가 변화하면서 조금씩 유연한 캐릭터로 바뀌는 것 같구요^^

    저는 그런데..그때나 지금이나..그냥 숙종이 싫다는거..
    역사드라마에서는 언제나 숙종이 장희빈의 꼬임에 넘어갔을 뿐
    인정많고 꽤 훌륭한 왕으로 그려졌는데..
    역사에 대해 잘 몰라서..어려운 말로는 설명 못하겠지만..
    어쨌든 인형왕후 쫒아내고..희빈 중전 앉히고..
    다시 희빈 폐비시키고 인형왕후 데리고 오고 등등
    장희빈을 악하게 만든 건 결국 숙종이었지 않나..라고
    9살 어린 나이에도 생각을 했었던 기억이 살짝 나네요^^ㅋㅋ

  6. Favicon of http://www.louisvuittonusab.com/ BlogIcon louis vuitton scarf 2013.01.04 18: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a." hermes väskor rycka inte.Han rörde verkligen hermes princip annars är hermes inte möjligt med den person som sitter bredvid hermes sådan tal.till sin natur, rörde samexistens mellan hermes varandras resultat. Till exempel, universitet ingången var jag dit för tjuven, rörde han min nedersta raden, som brand fråga för några månader sedan, rörde jag hans resultat. På detta sätt, som om uttråkad, lite testa varandra. Inte trött, med alltför smart person att komma överens, inte bara hjärnan döda hjärnceller bor, men också människor utmattade kroppsarbete.

    Men väskor online lyssna, slutligen talade inte ut efter halv.Bil stop and go, hermes ingen först med att tala ut. Bara ämnen hermes är inte glad. Facken för mycket tyst när ovanligt besvärliga, vände huvudet ut genom fönstret,http://www.hermesswedenv.com/ som utbröt handen hittade kunna se saker.

    Jag vet inte eftersom när gatan utanför byggnaden sätta en "pantsätta" stora filmaffischer. handväskor online rulla ner fönstret och försökte se klarare lite.hermes centrerad, möter högtidliga, mörka ögonbryn, såsom svärd sprita ut att den djupa Mouguang perforering av urminnes tider kommer dölja allt ljus. Uppenbarligen bara en tvådimensionell vy som ansiktsdrag är som livet, jag utsik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