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 블로거 간담회'에 다녀온 후 매우 불편하다. 사실 나는 가급적 민주노동당에 관련해서는 관심을 안 갖고 싶은 게 솔직한 심정이다. 관심을 가지면 가질수록 건강에 해롭기 때문이다. 사람이 태어나서 죽기까지 그리 긴 인생도 아닌데 굳이 건강을 해쳐가면서까지 불편을 감수할 필요가 있을까. 그래서 나는 민노당 홈페이지에도 안 들어간다.  


진보진영 대통합에 관한 질문은 간담회의 핵심이었다

내가 원래 민노당의 창당멤버였다는 사실만으로 보면, 강기갑 대표보다 훨씬 민노당에 대한 애착이 클 수도 있다. 창당 후 최초의 선거에선 직업까지 내팽개치고 한 달 가까이 뛰어다니기도 했다. 그러나 이제 민노당은 나의 당이 아니다. 그저 다른 어떤 당보다 멀기만 한 하나의 정당일 뿐이다. 그래서 간담회에도 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하기도 했었다.

그러나 내가 전직이 뭐였든, 내 사상과 사는 태도가 어떠하든, 블로거의 한 사람으로 참여하는 게 옳다고 생각했다. 스스로 굴레를 만들고 그 속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것은 편협한 짓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역시 결과는 안 좋았다. 나의 질문도 격앙됐으며 답변하는 강 대표도 발끈했다. 추가 질문은 아예 중간을 잘라 자기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그러자 사회자가 나서서 간담회 성격상 질문이 적절치 않으며 한정된 시간의 문제도 있으니 그만 하자고 제안했다. 결국 그렇게 정리되었고, 나는 못 다한 질문을 따로 블로그를 통해서 했다. 그리고 유감도 표시했다. 그러나 그 유감도 결국 유감이 되어 나는 졸지에 '사라져야 할 놈'이 되었고, 어떤 분은 거기에 짜릿하다고 댓글도 달았다. 

그러니 내내 불편하지 않다고 하면 도리어 이상한 일이다. 역시 남보원 패러디처럼 "괜히 나갔어!"다. 그러나 나는 여전히 나의 질문은 매우 중요하고 반드시 했어야 할 질문이라고 생각한다. 질문이 거칠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피할 수 없는 질문이었다. 블로거 간담회에 대한 경남도민일보 기사도 보니 헤드라인이 "진보진영 대통합 당론, 내년 1월 확정·발표"다.

강 대표와의 간담회에서 제일 핵심은 아무래도 "진보진영 대통합론"이란 얘기다. 강 대표 본인이 진보진영 대통합을 주창하는 선도자 중의 한 사람일 뿐 아니라 현재 진보세력 내에서 최고 뜨거운 감자 중 하나이기 때문에 이런 제목을 뽑았을 것이라고 짐작해본다. 그런데 진보진영 대통합이란 화두는 왜 나오는 것일까?

진보진영 대통합론 등장의 배경은 진보세력 생존의 문제

원래 "진보는 분열로 망하고 보수는 부패로 망한다"는 한가한 격언 때문에 이런 의제가 등장한 것일까? 늘 정치권에서 때만 되면 회자되는 민주대통합이니 진보대통합이니 하는 것들의 연장선상에 불과한 것일까? 그럴 수도 있다. 그러나 강 대표가 주창하는 진보대통합은 그렇게 한가한 것들로부터 등장한 것이 아니다.

진보진영 대통합론이 등장하게 된 배경에는 진보진영 분열이라는 아픈 상처가 있는 것이다. 그리고 구체적으로는 2008년 2월 민주노동당 분당의 상처가 있는 것이다. 지금 진보진영 대통합을 이야기하는 것은 바로 그 분당의 상처를 꿰매자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진보진영 대통합을 말할 때 그 상처가 왜 생겼는지 살펴보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나는 얼마 전에 민주노총 경남본부 강당에서 열린 '진보정당 대통합 토론회'에 참석한 적이 있다. 나는 그 자리에서 임성규 민주노총 위원장에게 이런 질문을 했다. "위원장님께서는 진보신당과 민노당의 통합을 강제하기 위한 갖은 노력을 하고 계시는 것으로 압니다. 그런데 통합이 선언한다고, 강제한다고, 가능하리라고 보십니까?

생각해보십시오. 한쪽은 다른 한쪽을 종파주의자니, 반북주의자니, 반통일세력이니 공격합니다. 그리고 다른 한쪽은 반대편을 친북세력이니, 주체사상파니, 김일성주의자니 하며 공격합니다. 이런 분위기를 해소하지 않고 묻지마식으로 통합하자고만 주장하면 그게 성사될 거 같습니까? 상층부가 합의하더라도 양 당의 구조상 하부가 거부하면 불가능할 텐데요." 

임성규 위원장은 명쾌한 대답을 내놓지 못했다. 그런 분위기가 현실이라는 사실만 확인하는 정도였다. 그럼에도 통합해야만 진보정당이 살아남을 수 있다는 절박감만 내놓았다. 그러나 절박감만 가지고 통합이 가능할까? 나는"아니오!"다. 절대 불가능하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나는 임성규 위원장조차도 그걸 모르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상대를 찌른 칼을 들고 화해를 주장하는 건 위선

서로가 든 칼에 상처 입은 사람들이 여전히 상대가 들고 있는 칼을 보고도 화해를 한다? 그런 극적인 상황은 애석하지만 거의 99.99% 이루어질 수 없는 부질없는 희망이다. 그래서 나는 강 대표에게 질문을 했던 것이다. "자, 민노당 대표이신 강 대표께서는 민노당이 얼마나 변했다고 생각하십니까? 예전에 쓰던 칼을 여전히 들고 갈고 계시진 않습니까?" 

만약 민노당이 변한 것이 하나도 없다면 통합 카드를 자꾸 꺼내드는 것은 그야말로 진보진영 대통합을 하나의 카드로만 생각한다는 반증에 불과하다. 내년 1월에 '진보진영 대통합 당론'을 확정짓겠다고 하니 아마 그때 무엇이 얼마나 변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통합을 위해 상대에게 보여줄 변화된 모습도 없는 당론 결정이란 시간낭비를 할 리가 없으니까.      

그래서 나는 강 대표에게 진보진영 대통합을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미리 듣고 싶었던 것이며, 민노당이 과거로부터 탈출하기 위한 노력이 얼마나 있었나 하는 것을 알고 싶었던 것이다. 앞선 글에서도 말했지만, 민노당을 조선로동당 2중대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통합하자고 주장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 

마찬가지로 이런 질문은 진보신당 노회찬 대표에게도 갈 수 있다. 서로가 상처를 입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화해를 하고 싶다면 우선 양쪽이 모두 들고 있던 칼을 내려놓고 상대의 의견에 귀를 기울일 일이다. 강 대표는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나 심상정 전 대표와도 자주 전화통화를 하며, 서로 강연회에도 초청한다고 하지만 이런 것들만으론 부족하다. 

내가 생각하건대, 민노당이 내려놓을 칼은 종북주의다. 패권주의를 이유로 드는 사람들도 있지만, 나는 그건 부수적인 것이라고 생각한다. 종북주의가 사라지면 패권주의도 약화된다. 패권주의는 유일적인 신념으로부터 나오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마 민노당은 존재하지도 않는 종북주의를 버려야할 칼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모함이라고 말할 것이다. 

자기부터 변하고 난 다음 통합을 주장하는 진정성이 필요하지 않을까

그렇다면 그런 오해를 만들도록 한 칼을 버리면 될 것이다. 어떻든 서로가 상대방에게 상처를 입힐 수 있는 흉기를 들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시키는 과정이 중요하다. 이런 절차도 없이 무조건 합치자고 하는 것은 실은 통합할 생각도 없으면서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한 정치적 쇼맨십에 불과하다는 비판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할 것이다. 


자, 마지막으로 이런 질문이 다른 사람들에게는 별로 중요하지도 관심도 없는 주제라는 주장에 대해 의견을 밝히며 마치고자 한다. 세상에 모든 사람에게 관심 있는 주제란 없다. 갱상도블로그를 보면 마치 마창진 통합 문제가 가장 뜨거운 주제인 것처럼 보이지만, 나는 마창진 통합 문제에 그다지 관심이 없다. 마산이 창원과 통합을 하든 분열을 하든 그건 내 관심사 밖이다.

어느 쪽이든 나에겐 별로 불리할 것도 유리할 것도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나는 관심을 가진다. 왜냐하면, 내 주변에 이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다. 관심을 요구―또는 요청―하기 때문이고, 내가 틀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들이 다수이거나 소수이거나 그런 건 상관없다. 그리고 나의 작은 관심이 그들에게 큰 힘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다수의 사람들이 관심을 갖든 안 갖든 민노당이 처한 현재의 정치지형은 진보진영 대통합이 가장 중요한 어젠다일 수밖에 없다. 게다가 이 어젠다를 주도하는 것이 바로 강 대표다. 그런 강 대표에게 이런 질문을 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고, 하지 않는 것이 이상한 일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그가 주도하지 않더라도 마찬가지다. 그는 강 의원이기 전에 강 대표이기 때문이다. 

진보진영 대통합론을 말할 때 종북주의란 칼은 나올 수밖에 없는 필연이다. 그걸 어떻게 피하겠는가. 굳이 이를 피하고 싶다면 통합을 말하지 않으면 될 일이다. 그리고 각자의 갈 길을 조용히 가면 될 일이다.

ps; 강 대표에게만 왜 이런 거친 질문을 하느냐고 반문하시는 분이 있을 수도 있다. 그건 간담회에 나온 분이 강 대표이기 때문이다. 나는 단언하건대, 노회찬 대표가 나왔다면 그에게도 마찬가지 거친 질문을 퍼부었을 것이다. 나는 실제로 노 대표를 비판하는 글도 쓴 적이 있으며 반대로 권영길 의원을 지지하는 글을 쓴 적도 있다. 물론 비판도 했다. 나는 유시민을 비판하기도 하고 칭찬하기도 한다. 김대중 추모글도 썼다. 노무현을 존경하는 글도 썼으며, 비판하는 글도 썼다. 그래서 욕도 많이 먹었다. 대체로 지지하거나 칭찬하는 글들은 별로 반응이 없지만, 비판하는 글을 쓰면 난리가 난다. 그러나 이 글 이후로는 어느 분의 충고처럼 가급적 덜 진지해져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내 건강을 위해서.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reamlive.tistory.com BlogIcon 갓쉰동 2009.12.08 0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님 생각에 전적으로 동감..

  2. 천부인권 2009.12.08 0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깨어있는 자의 비애라 생각하십시오.

  3. Favicon of http://www.com BlogIcon 유빠1 2009.12.08 0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 고충을 이해합니다. 저도 비슷한 경험을 자주 합니다. 저는 대한민국의 정치인 내지 정치세력들을 구분하거나 평가하는데 있어 아직은 진보,보수라는 이념보다는 진정성, 합리성이라는 기준이 때로는 더 유효하고도 절실한 기준이 된다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보수, 진보를 불문하고 양 진영에는 공히 진정성 내지 일관성이 없는 기회주의적인 세력 또는 합리성을 결여한 비합리주의적인 세력이 분명히 존재합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제가 노빠,유빠가 된 결정적 이유중 하나도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대한민국의 정치 현주소를 보건대, 진정성과 일관성이 결여된 기회주의세력을 척결하는 것, 그리고 정치적 목적을 위해서라면 있는 그대로의 사실마져도 왜곡하여 바라보면서도 이를 의식하지 못하는 비합리주의를 배격하는 것이야말로 우리 정치가 극복해야할 선결과제라고 보기 때문이고, 노무현, 유시민이 제가 바라는 이 기준을 가장 많이 충족하는 정치인들이라고 보기 때문이죠. 이념도 인간의 두뇌가 만들어난 하나의 관념에 불과하기에, 이념이전에 그 사람이 진실성을 지닌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인지 여부가 우선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객관을 압도하는 어떤 주관도, 사실에 기반하지 않는 어떤 이념도 궁극적으로는 실패할 수 밖에 없다고 보기 때문에, 어떤 이념을 가지고 있느냐보다도 진실과 사실을 얼마나 소중히 여기는가의 태도가 먼저라고 봅니다. 노빠,유빠들중에도 비합리주의적인 사고와 주장을 많이 발견하게 됩니다. 그래서 저도 때로 그들과 다투기도 한답니다. 개인적으로 그건 노무현과 유시민의 정치철학을 잘못 이해하고 있는 것이라고 보죠. 어쨋든 합리주의를 추구하고자 하는 사람은 때로 그 집단을 지배하고 있는 통념을 벗어나는 주장을 하여야 하기 때문에 다수를 상대로 외로운 전투를 벌여야 하는 불편함을 감수할 수 밖에 없을 듯합니다.

  4. 2009.12.08 1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2.09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볼 땐 별로 난장이 된 것도 없던데요. 노회찬이나 심상정 기사가 날 때 거기에 난장들이 많이 달라붙긴 합니다만. 워낙 전국적인 인물들이라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요. 그러나 반대로 민노당 같은 경우엔 그렇게 난장 붙을 만한 인물이 없어서 그런지 저는 본 적이 별로 없네요. 민노당은 오히려 난장 붙은 만한 중량감 있는 인물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게 급선무일 듯 싶어요. 장 담글 땐 구더기가 늘 있는 법이죠. 그런 게 더 맛있고요.

  5. 2009.12.08 1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용이 2009.12.08 1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문이 좀 심하긴 했네요. 분당의 원인이 된 종북주의 이지만 실체는 없고 주장만 난무하는 내용을 가지고 질문을 햇으니 강대표입장에서는 화를 낼수 있는 상황이긴 했네요. 조금 유하게 넘어갔으면 좋았을 건데..
    그것이 기갑전사(?)의 매력이기는 하지만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2.09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체가 없는 게 아니라 있는 걸 아는 사람들이 많다는 게 문제죠. 눈으로 본 걸 아니라고 하니 답답한 거지요. 통합하겠다는 말만 하지 말고 대책이 뭔가를 말해 다라는 거였는데요. 그리고 문제는 그 종북주의에 실체적 피해자가 있다는 것도 문제고요. 오히려 그분들이 참고 있는 거 아닐까요? 명예훼손 같은 걸로 걸 수도 있었을 텐데.

  7. Favicon of http://www.nflcanadasalew.com/ BlogIcon nfl jerseys 2012.12.29 1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Kanske eftersom sängen är för mjuk skull, nästa dag jag upp tidigt, hermes väskor inte startar, gick jag till köket, hittade en hel del off-the-shelf materialet kylskåp, varm mjölk, stekt ägg och bröd gör frukostar.hermes nere, jag bara omelett Sheng."Du får upp tidigt, hermes också för avsikt att göra frukost, alltför flitig." hermes mappen pannkakor, muttrade: "Men hermes köket som du."

    "Det spelar ingen roll, du gör mycket bra." Dialogen Jag producerar illusionen av en "gammal gift par". Faktum är att väskor online kväll fastställa förhållandet, vet inte de andra män och kvinnor för att bestämma förhållandet mellan nästa morgon, säga vad. Han är också en ljusgrå pyjamas, och inte ta hand om rakt hår, något lutande, ser mycket intressant, men en titt på strålande utseende onormal ung. Hans vals gick bakom mig, handen overstroke mitt ansikte i pannan Indien en kyss, titta in i mitt ansikte. Åtgärden är mycket skicklig, var en viss enhet som i sin kärlek filmer. Jag följde mitt hjärta skrattade, han är inte vinnaren Well!

    handväskor online frukost vid bordet, det är oavgjort inte en slips att tala."Stig upp så tidigt, inte sova inte vana vid att?""Lite".Vanor som hermes verkar inte tänka tanken utan kontakt, jag vet inte var du ska ge mig en nyckelknippa och ett kort. "Detta är nyckeln till huset och dörren kortet."

    http://www.hermesswedenv.com/ http://www.hermesswedenv.com/

  8. Favicon of http://www.uggfranceba.com/ BlogIcon ugg pas cher 2013.01.03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lectura era extremadamente cansado, que temen antiguos clásicos no han leído. hermes con algún recuerdo de los restantes sólo de su infancia, la palabra desconocida traducido a cabo, al principio no entiende lo que eso significa, no hay realmente nada más. Pero aquellos prosa antigua es como la mayoría de la enfermedad a la vida humana, a largo plazo cuerpo latente hermes y esperar el ataque. hermes Hecho Bao ataque clase con Crack punto hoy en día los hombres y las mujeres aman no es otro que las tres etapas beso relación, las relaciones sexuales, entonces es bien hermano, grande en juego!

    escritura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ocupado para ahorrar, ahorrar más de un poema que le reclamó también:No creo que Hermes ha "cruzado una frontera moral, a través de la zona restringida de amor con ella y disfrutar de la ilusión de la felicidad,http://www.hermesoutletx.com/ mal entendido el significado de la felicidad.

    Hermano Fucai, pero me gustaría aconsejarle valor algo por lo que tanto amor desembolso de más de la mitad,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ser cuidadosos ah!Su carta es muy difícil de entender verymuch, dañar hermes casi desea buscar en el diccionario.Uno de mis amigos a Song hermes, le recomiendo a ella, es la mejor velocidad para enviar una letra poco más, así que hermes para lucir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