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7일, 정리해고에 맞서 파업 중이던 대림자동차 노조원들에게 날벼락이 떨어졌습니다. 이날 오후 7시 회사 정문에서 집회를 열고 있던 조합원들에게 계속 전화벨이 울렸습니다. 집으로부터 해고통지서가 날아왔다는 소식들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아직 자기가 정리해고 대상인지 아닌지 알지 못하고 있던 조합원들이 술렁거리기 시작했습니다.


집에 혼자 있던 초등학생에게 해고통지서 전달, “네 아빠는 해고야!”

그리고 잠시 후, 술렁임은 분노로 변하기 시작했습니다. 한 조합원이 일어서서 앞으로 나왔습니다. 그는 격앙된 목소리로, 다시 울먹이는 목소리로 절규하듯 외쳤습니다. “이게 도대체 사람이 할 짓입니까? 이건 개, 돼지보다도 못한 놈들 아닙니까?” 그의 입에서는 개새끼 소리가 서슴없이 나왔습니다.

그도 해고통지서를 받았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그가 직접 받은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는 아내로부터 전화를 받을 때까지도 자기가 정리해고자 명단에 이름이 들어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습니다. 그렇다고 그의 아내가 해고통지서를 받은 것도 아닙니다. 그의 아내도 아르바이트를 해서 생활비를 보태야하기 때문에 집에 있을 수가 없었습니다.

해고통지서는 어린 아이들이 받았습니다. 집은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들과 더 어린 아이가 지키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집에 회사 관리자들이 방문하여 초인종을 눌렀던 것입니다. 아이들은 무서워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고 합니다. 글쎄요, 왜 무서웠는지는 모르겠지만, 어린 아이들에게도 직감 같은 게 있었을까요?

그러자 대림차의 관리자들은 발로 문늘 쾅쾅 차며 소리를 질렀다고 합니다. “우리는 너의 아빠 회사에서 나왔다. 어서 문 열고 회사에서 보내는 통지문을 받아라. 안 그러면 큰일 난다.” 겁이 난 아이들이 문을 열자 그들은 대뜸 봉투를 내밀며 “해고통지서다. 꼭 전달해야한다” 하고는 떠났다고 합니다. 아이들이 울고불고 난리가 났음은 물론입니다. 

울먹이며 엄마에게 전화를 걸었고, 엄마가 도착했을 때 집은 울음바다가 되어있었다고 합니다. 아내로부터 이 소식을 전해들은 조합원이 ‘개새끼들’이라고 욕을 하는 것은 어쩌면 너무나 순박한 대응일지도 모릅니다. 파업현장을 지키고 있는 그가 할 수 있는 일이란 고작 개새끼들이라고 욕을 하는 게 전부였지만, 그의 마음속에선 칼 가는 소리가 들렸다고 한다면 제 귀가 너무 과격한 것일까요?
 

해고통지서에 무너진 세쌍둥이의 꿈

그러자 또 다른 조합원이 격앙된 얼굴로 자기 사연을 말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세쌍둥이의 아빠였습니다. 이번에 세쌍둥이는 나란히 수능시험을 봤는데, 성적이 아주 좋아서 명문대학에 갈 수 있을 거라고 집안의 기대가 크다고 합니다. 그런데 날벼락을 맞은 것입니다. 그는 “이제 어떻게 했으면 좋을지 눈앞이 캄캄하다”고 했습니다.

이런 사연도 있었습니다. 한 조합원은 회사 사택을 금년 초에 분양받았습니다. 회사가 구조조정 안으로 회사 사택을 매각했던 것입니다 그는 그걸 샀습니다. 3600만 원에 샀는데, 3200만 원이 빚이라고 했습니다. 그 빚은 은행 담보대출이었고, 회사가 보증을 섰다고 했습니다. 그는 황당해했습니다. “난 받을 퇴직금도 한 푼 없을 거 같아요.”  

정말 황당하지 않습니까? 회사 사택을 분양받도록 해놓고선 정리해고라니. 빚을 내 회사의 구조조정 사택을 분양받은 사람을 해고해버리면 도대체 무슨 돈으로 빚을 갚으라는 말일까요? 설마 그의 퇴직금을 노리고 집장사를 한 것은 아니겠지요? 이런 어처구니없는 일이 버젓이 벌어지는 대한민국이 우리나라 맞습니까?  

다른 한 분의 사연도 참으로 기가 막힙니다. 그는 대림자동차에 입사한지가 27년이라고 했습니다. 그런 그는 노동조합 활동을 이유로 입사 9년 만에 해고되었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9년 만에 복직했는데 그로부터 9년 만에 다시 해고됐습니다. “강산은 10년 마다 변한다고 말하지만, 나는 9년마다 세상이 변하네요.”

허탈하게 웃는 그의 얼굴엔 이미 깊은 주름이 패어있었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저를 놀라게 한 것은, 아이들만 있는 집에 쳐들어가 문을 차며 해고통지서를 전달해 울음바다를 만든 것도 놀라운 일이지만, 병에 걸려 중환자실에 입원해있는 환자를 직접 찾아가 해고통지서를 떡하니 전달했다는 사실입니다. 중환자실에 누워있던 그 분의 심정이 어땠을까요. 

중환자실에도 전달된 해고통지서, 이러고도 기업 입장에서도 생각해보시라?

또 있습니다. 회사에서 일하다 다쳐 공상으로 치료를 하고 있던 종업원에게도 해고통지서는 어김없이 전달되었습니다. 회사를 위해 뼈 빠지게 일하다 다친 그의 심정은 또 어땠을까요? 회사 일을 하다 다친 그가 산재치료 대신 회사가 원하는 대로 공상처리해서 치료를 하던 중에 받은 해고통지서를 그는 도대체 어떻게 이해할 수 있을까요? 
 

대림자동차는 전체 종업원 665명 중에 293명을 정리해고 하겠다고 발표한 다음 꾸준하게 명퇴 압력을 가해 이날 현재 184명으로부터 이미 명퇴서를 받아놓은 상태였습니다. 그리고 60명 1차 정리해고자 명단을 통보한 것입니다. 60명 중 58명은 노조원이며 1명은 관리자, 1명은 공상휴직자입니다. 조합원 중에는 중환자실 환자도 1명 있습니다.

제가 몇 차례 대림자동차 대량 정리해고와 관련한 글을 올렸더니 어떤 분이 댓글로 이런 말씀을 하시더군요. “기업의 입장에서도 생각을 해보시지. 참 이런 글을 읽으면… 할말 없음.” 저는 그분에게 정리해고를 직접 당한 당사자들의 심정을 들어보시고서도 역시 그런 생각이 드시는지 물어보고 싶군요. 지금도 같은 생각이신가요?

당장 죽어나가는 사람들에게 기업 입장에서도 한번 생각해보라고요? 

ps; 방금 대림자동차 정문에서 3주째 천막농성을 하고 있는 진보신당 경남투쟁단장 여영국씨의 말에 의하면, 한 조합원의 집에도 관리자들이 찾아와 해고통지서 수령하라며 문을 차고 하는 통에 집에 있던 여학생이 놀라 농성 중이던 아빠에게 전화를 걸어 울고불고 했다는군요. 내 참… 어이 상실입니다.

일부러 그러라고 시킨 것인지, 알 수 없는 이상한 나라의 사람들입니다. 정리해고자들의 마음을 아는지 지금 이곳은 오늘 하루 종일 비가 내렸습니다. 하늘도 해고노동자들의 마음을 아는 것인지…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11.30 0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을 차고 어린아이들에게 엄포조로 해고통지서를 전달하는게
    용역깡패지 그런게 관리자며 직원입니까.
    대림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저도 개 - 소리가 절로 나오네요.
    집장사도 맞고요.

  2. Favicon of http://2kim.idomin.com BlogIcon 김주완 2009.11.30 2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 말입니다. 여기선 조회수 얼마 안되는 것 같지만 트위터에선 수많은 사람이 읽었습니다. RT(리트위)이 장난이 아니었습니다. 대림 노동자 여러분 힘내세요. 오늘 트위터에서 있었던 상황을 아래 글로 전합니다.

    bearsV4 안타깝네요..아이들이 얼마나 무서웠을까요...ㅠㅠRT @lightroot @ilikesomeday @marishin @kimjoowan 대림자동차가 집에 있는 어린아이들에게 해고장을 전달해 울음바다가 되었답니다 http://bit.ly/553mz4

    11.30 오후 2:26 TweetDeck에서 작성된 글


    lightroot 상식이 없는 기업, 상식이 사라진 사회RT @ilikesomeday 해도해도 정말 너무하는군요 @marishin @kimjoowan 대림자동차가 집에 있는 어린아이들에게 해고장을 전달해 울음바다가 되었답니다 http://go.idomin.com/438

    11.30 오후 2:20 Mixero에서 작성된 글


    ilikesomeday 해도해도 정말 너무하는군요. RT @marishin:@kimjoowan: 대림자동차가 집에 있는 어린아이들에게 해고장을 전달해 울음바다가 되었답니다. http://go.idomin.com/438

    11.30 오후 2:17 Seesmic에서 작성된 글

    hongsili 아이들 많이 낳아 이런 아름다운 세상 보여줘야 하는 걸까? RT: @marishin: RT @kimjoowan: 대림자동차가 집에 있는 어린아이들에게 해고장을 전달해 울음바다가 되었답니다. http://go.idomin.com/438

    11.30 오후 2:11 Echofon에서 작성된 글





    marishin RT @kimjoowan: 대림자동차가 집에 있는 어린아이들에게 해고장을 전달해 울음바다가 되었답니다. http://go.idomin.com/438

    11.30 오후 1:59 Tweetie에서 작성된 글

    speedmj RT 이거참~~ @redpang: 짐승 같은 놈들. RT @kimjoowan: 대림자동차가 집에 있는 어린아이들에게 해고장을 전달해 울음바다가 되었답니다. http://go.idomin.com/438

    11.30 오후 1:32 TwitterGadget에서 작성된 글

    훌륭하신 분이군요. RT @kimjoowan: 과연 이 선생님이 이상한 걸까요? 아니면 그를 이상하게 보는 제가 이상한 걸까요? http://2kim.idomin.com/1278

    11.30 오후 1:23 트위터에서 작성된 글

    redpang 짐승 같은 놈들. RT @kimjoowan: 대림자동차가 집에 있는 어린아이들에게 해고장을 전달해 울음바다가 되었답니다. http://go.idomin.com/438

    11.30 오후 12:14 Tweetvisor에서 작성된 글
    H6m RT @kimjoowan: 블로그에 올렸습니다 :MB 일당은 절대 '나쁜 사람'이 아니다 http://durl.me/7r3x

    11.30 오후 12:08 TweetDeck에서 작성된 글

    projecty @kimjoowan 도대체 대림자동차는 무슨개념으로 그런 일을 저지르는 것 일까요? 기사를 보면 볼 수록 울화통이 터집니다.

    11.30 오후 12:01 kimjoowan님 글에 대한 답글

  3. 자작나무숲 2009.11.30 2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음의 수용소를 쓴 빅터플랭클은 이렇게 말했지요.
    "나는 살아 있는 인간 실험실이자 시험장이었던 강제 수용소에서 어떤 사람들이 성자처럼 행동할때 또 다른 사람들은 돼지처럼 행동하는것을 보았다. 사람은 내면에 두 개의 잠재력을 모두 가지고 있는데 그중 어떤 것을 취하느냐 하는 문제는 전적으로 그 사람의 의지에 달렸다" 빅터는 수용소에서조차 인간은 자존감을 가질수 있는 선택의 자유를 자신이 정할수 있다고 했는데 밥줄을 끊는것과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넣은것과 인간의 행동은 뭐가 다를지요? 오늘 발길질로 사람에게 모멸감과 상처를 주었다면 그 상처는 또 오로지 자신의 몫이 되는것을 왜 모르는걸까요?

  4.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BlogIcon 크리스탈 2009.12.01 0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정한 블러거가 되셨습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