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X조선'에 해당되는 글 6건

  1. 2010.04.20 STX가 단기간에 돈을 많이 번 비결? by 파비 정부권 (10)
  2. 2009.12.16 수녀님, 마산의 눈물을 아십니까? by 파비 정부권 (14)
  3. 2009.12.14 통합시장 단꿈 마산시장, 공문서위조로 고발될까? by 파비 정부권 (23)
  4. 2009.09.07 '뻥'이 들통나 사퇴한다던 시본부장님, 그것도 뻥이셨어요? by 파비 정부권 (5)
  5. 2009.07.08 봉쇄수녀들이 수정만을 떠나지 못하는 이유 by 파비 정부권 (13)
  6. 2008.12.27 STX조선소에 뿌려진 70년대 유인물 by 파비 정부권 (1)
강신억 더불사 본부장, "마산시 비전사업본부는 비전사기본부"

마산은 오랜 동안 수정만 매립지 문제로 시끄럽습니다. 원래 수정만을 매립할 때 마산시는 주민들에게 방파제를 만드는 공사라고 속였습니다. 그런데 그것이 나중에 매립지란 사실이 밝혀지자 이번엔 주택지를 만든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는 조선기자재 공장이 들어오는 걸로 다시 바뀐 것입니다.

마산시청을 향해 "주민들의 재산을 내놓아라" 고함을 치는 수정만 주민들


주민들이 수정만 매립지에 STX조선소를 유치하는데 앞장서고 있는 마산시 비전사업본부를 비전사기본부라고 부르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마산시는 진북면에 산업단지를 조성하면서 이곳에 첨단무공해산업시설이 들어올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지금 이곳에는 첨단산업시설 대신 주강공장이 들어섰습니다.

이 주강공장에서는 매연이 아니라 독가스가 뿜어져 나온다고 합니다. 매연과 독가스의 차이, 그 차이가 무엇이겠습니까? 매연은 몸에 해로운 것이지만 독가스는 사람을 죽이는 것입니다. <더불어사는내고장운동본부(더불사)> 강신억 본부장이 마산시에 물었다고 합니다. "진북산단에 첨단공장이 들어온다 해놓고 우리한테 왜 사기 쳤냐?" 

강신억 본부장. 직접 시정을 바꾸기 위해 통합창원시 삼진, 수정지구 시의원 후보로 출마했다.


아무 권한도 없는 사람이 웬 마산시장이고 부시장? 

우물거리며 제대로 답변을 못하자 다시 물었습니다. "첨단산업시설에 주강공장 허가 내주면서 우리한테 설명했냐?" "안했다." "인정하느냐?" "인정한다." 이에 강신억 본부장이 부시장에게 따지듯 말했습니다. "그렇다면 독가스를 내뿜는 주강공단 가동을 중단시킬 용의가 있는가?" 이에 부시장의 대답은 참으로 실망스런 것이었습니다. "그럴 권한이 없다." 


4월 20일 오후, 쏟아지는 비속에서 열린 마산시 규탄 수정만 주민대회에서 강신억 본부장은 분개해서 외쳤습니다. "아니 아무런 권한도 없는 놈들이 비싼 월급은 왜 받아가는 겁니까?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는 놈들이 무엇 때문에 시민의 혈세를 축내는 겁니까?" 이처럼 마산시는 지금껏 거짓말로 주민들을 속이다 들통 나서 할 말이 없으면 "나는 아무 권한이 없소!" 라는 무능한 말로 일관했던 것입니다.

빗속 거래행진을 함께 하고 있는 강신억 본부장


오죽 거짓말을 자주 했으면 STX와 마산시를 일러 "월드 베스트 사기꾼"이라고 했겠습니까. 그런데 이번엔 마산시가 STX에 특혜를 주었다고 해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하긴 수정만 매립지를 STX에 불하한 자체가 특혜지만, 이번 문제는 조금 달랐습니다. 주민들의 주장에 의하면 주민들의 재산을 아무런 이유도 설명도 없이 STX에 무상으로 주어버렸다는 것입니다.

마산시가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지난 3월 26일 STX와 수정지구 매립사업을 완료하고 정산협약을 체결했는데 이때 면 청사부지와 어촌계공동작업장 등 10,460㎡의 감정평가금액 24억 원이 고스란히 STX로 넘어갔다는 것입니다. 이 24억이란 금액은 감정평가사가 측정한 가치일 뿐이므로 실제 금액은 이보다 훨씬 높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요즘 공장부지를 평당 100만 원 주고 살 수 있는 곳이 있을지 생각해보면 얼마나 큰 돈이 오갔는지 능히 짐작이 갑니다. 주민들의 주장에 의하면 마산시가 공짜로 넘긴 이 일만여 평 부지의 감정평가금액 24억 원을 STX가 다시 수정만 마을 발전기금으로 내놓는 웃지 못 할 희극이 벌어졌다는 겁니다. 듣고 보니 실로 희극인지 비극인지 분간할 수가 없습니다. 

없던 땅도 만들어내고, 있던 땅도 사라지게 만드는 신통한 마산시

진보신당 마산시 현역 의원인 이옥선 의원

마산시는 이 공공부지가 주택부지일 때는 남아있었지만, 공장부지로 변하면서 없어졌다는 입장이라는데, 그 말도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실체적인 부동산이 지목이 대지에서 공장용지로 바뀌었다고 없어지다니, 서류상 지목 변경만 하면 있던 땅도 없어진다는 마산시의 재주가 신통하기만 합니다. 하긴 바다를 매립해 없던 땅도 만들어내는데 선수인 마산시이고 보니…. 

<더불사>의 고문으로도 활동하고 있는 임수태 진보신당 고문은 "STX가 어떻게 돈을 벌었는지, 자그마한 조선소에 불과했던 STX가 어떻게 단기간에 세계적인 거대 기업이 될 수 있었는지 이제야 그 실체를 알 것 같습니다. 저는 엊그제 STX 하청업체 (주)진명의 사장이 서울 STX 본사에 올라가 1인 농성을 하고 있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그런데 그는 농성에 들어가기 전에 죽을 각오로 미리 유서를 써놓고 갔는데, 그 유서에는 STX가 납품단가를 30%씩이나 깎으면서도 진명에서 일하는 직원들 임금은 깎지 말도록 강요했다는 것입니다. 알고 보니 STX는 이렇게 해서 컸던 것입니다. 거기에다 마산시 같은 곳에서 이런 특혜까지 받으면서 크지 않는다면 그게 정상이겠습니까?"

맞는 말씀입니다. 한편으로 하청업체 죽이고 한편으로 특혜 받으면서 성장하지 못한다면 그건 바보나 다름없습니다. 아니 바보라도 그렇게 하면 돈을 벌지 않을 수 없습니다. 아무튼 이날 비가 내리는 가운데 수정만 주민들의 집회 열기는 뜨거웠습니다. 경찰들이 둘러싼 마산시청을 향해 힘찬 고함을 지르는 것도 잊지 않았습니다. 할아버지, 할머니들의 목소리가 참으로 우렁찼습니다.

대열에 낙오했지만 열심히 따라오시는 할머니. 마산시는 이분들에게 "권한 없다" 말고 무슨 할 말이 없을까?


STX가 부자된 비결, "지목을 바꾸었더니 마산시 땅이 내 땅이 되었더라"  

그러나 마산시는 묵묵부답입니다. 하긴 주민들이 재산을 빼돌려 STX에 공짜로 준 마산시나 그렇게 받은 돈 중에 일부를 잘라 주민들에게 마을발전기금이라고 내놓은 STX나 무슨 할 말이 있겠습니까? 그들이 할 수 있는 말은 고작 "지목을 대지에서 공장으로 바꾸었더니 땅이 없어졌더라" 하는 것 외에 무엇이 있겠습니까? 그러나 곰곰 생각해 보니 참으로 명언 같다는 생각이 들기는 합니다.  


지목을 바꾸었더니 땅이 없어졌다? 그런 재주 나한테도 좀 가르쳐주면 좋으련만…, 그럼 나도 STX처럼 금방 부자 될 텐데…, 하하~, 하도 어이가 없어서 웃자고 한 말입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주로써.. 2010.05.10 0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안타까운 일입니다만, 결과적으로 24억원이 다시 주민에게 돌아갔는데, 크게 문제가 되는 일인지 모르겠네요. 오히려 직접적으로 주민에게 돈으로 회수되어가기 때문에 공용지 가격이 현재 주민에게 보상으로 주어진다면, 현재의 주민이 미래의 주민의 몫까지 가져가는 셈인데, 딱히 손해보는건 아닌듯 합니다.

    또한, 수정마을에 어떤 공장을 짓든지, 마산에 최첨단 공장이 들어올거라고 생각하셨다면, 참 시골분들의 순수한 마음이라고 밖에 들지 않네요, 순수하지만,또한 주민 여러분도 마찬가지로 자신의 이익을 위하고 있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습니다. 제가 STX주주인데 지금 대련에 지은 STX조선소 때문에 제값을 못받고 있는 STX 주식이 이모양이 된 까닭은, 길게보면 당시 조선 활황기가 시작되고 있던 시점에 수정만에 투자를 못하고 어쩔 수 없이 전폭적으로 협조를 해준 중국으로 갈 수밖에 없었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때 2년만 빨랐다면, STX가 이러고 있지는 않을 거 같은데 주주로서 참 아쉬울 뿐입니다. 당연히 저도 돈이 묶여버렸는데 조선경기가 언제 다시 좋아질 지도 모르고,, 물론 이런 이야기는 또 수정마을 주민입장에서는 참 다행이었다고 생각하실지도 모르겠네요,, 경기가 꺾인 조선업이 안들어왔으니...

  2. .... 2011.04.15 2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분은 글보니 쓸쓸하네요 같은투자자로서 이건 주주입장 이해합니다
    하지만 여론을 이상한쪽으로 모네요
    24억이 크게 보이십니까?
    수정마을 세대수가 300여 가구 인걸로 아는데
    24억? 제가 아시는 분들중에서 조선업하시는 분들있는데
    그런분들도 보상으로 50~200 억원정도 해주고 했다고하는데
    24억이 손해가아니다? 그리고 가격이 적정하게 들어왔으면
    뭐하러 저시골분들이 돈에 환장하신것도 아니고
    저렇게 시위하면서 하겠습니니까?
    제발 진실을 왜곡 하지말아주세요

  3.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handbagsx.com/ BlogIcon michael kors 2012.12.29 17: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ratellino, questi frutti ancora disponibile?, Voglio comprare da portare a casa. "Molti ospiti assaggiato i frutti di vedere questo, si voltò e domandò http://www.hermesitalyz.com/ borse hermes."Certo, se avete bisogno posso chiamare mandato, ma per essere comparabili sul prezzo di mercato di questi frutti è molto più alto." Lo spot hermes per avviare un'impresa.

    "Il punto prezzo elevato non importa, questo gusto e valore."Tale quantitativo http://www.hermesitalyz.com/ borsa hermes birkin in mente, ho lasciato lo ha portato. "Statistiche lotto successivo. hermes motivi per contattare amici tirato Enthone Ming nella stanza."Hai promesso come hermes"."hermes non preoccuparsi di cose troppo di approfittare di questa opportunità, hanno affrontato non è vero?"

    Altra apertura gli occhi di una cattiva coscienza, "Non c'è modo di esso."«Be ', io non ti biasimo il primo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milano desidera frutta pronta può essere più che pronto, gli altri indefiniti"."Oh, che prezzo?"Fino al 30% sulla base del prezzo di un prodotto di qualità superiore. "hermes aprire il portatile per iniziare la ricerca per il prezzo.

  4.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c.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i piace questa è facile da riconoscere ah." Qual è il nome della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prezzo si vuole dare loro.«Be ', presto loro di tenere l'auto fuori." hermes portando un cesto di grandi dimensioni su cinque in loro, per portare i tre si spengono, la scuola ha una vacanza vogliono Fuk Village durante l'estate.

    "Questa pioggia è davvero grande." Enthone Ming una tazza di tè davanti al grande finestra francese, guardando la scena al di fuori pioggia. Poiché l'amor della http://www.hermesitalyz.com/ borse hermes, è anche innamorato di questa bevanda amara microstriscia, il tempo libero, c'è sempre una pentola con hermes divertirsi insieme. Nutrita queste foglie di tè sono lo spazio, anche se non te, ma ha anche assaggiato disegnata da quelli disponibili sul mercato per comprare il bene, ma rispetto a questo, vorrebbe aggiungere lo zucchero roccia il tè, o acqua dolce miele .

    "Tanta pioggia, si stima di avere un po 'prima di fermarsi." http://www.hermesitalyz.com/ borsa hermes birkin alzò gli occhi e guardò le nuvole scure al di fuori della finestra, ha detto.Sotto una pioggia di notte e all'alba, quando ruotare lentamente il piccolo, ultima fermata.Fai un respiro profondo, hermes respirando la fragranza naturale. Guarda la scena e ogni oggetto fuori dalla finestra.

  5. Favicon of http://www.cheapfashionshoesan.com/ BlogIcon ugg uk 2013.01.01 2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stora stjärna som alla gå ut ensam, ljusgrå jacka, bruna byxor, ser mycket vanligt, tog hermes inte väcka solglasögon, men en tjock tar en öl flaska som svart-glasögon.Otaku som Stålmannen glasögon och utan glasögon är två personer, hermes ögonblick bli en annan person - stor stjärna plötsligt urarta till universitetet raffinerade campus, vet inte kärlek en sluten två inte steg lärare.

    "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Jag kan inte låta bli att skratta, "jag nästan inte igen dig."Hans noggranna Rotary Rotary snett svart glasögon, fråga hermes "hur?"Bör inte igen det. "Han Lueai än hermes, men hävdar ändå att vara lång, svart kostym att bära på honom, en titt på den sociala eliten. Han såg mer än hermes lite äldre, var i åldern ser vagt några bekanta.

    Gu höll Kwan oss: "min agent,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hermes grydde Perfectionist leende: "Åh, kapitel president hej."hermes skaka min hand, oklanderligt artig, ett ess mäklare uppträdande, "Miss Xu Zhen, träffades första gången."Han är alltför formell, hermes sidan för att skaka hand med honom, känner lite lätt obehag, "Mr Zhang slag."

  6. Favicon of http://www.cheapfashionshoesam.com/ BlogIcon cheap uggs 2013.01.02 2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on ho visto uscirne?" Head http://www.hermesitalyz.com/ borsa hermes birkin toccato Gatti."Solo nello spazio, è un bene, e gatti del genere." hermes ha detto."Questa lanterna è un bene, no?" Il Ming Enthone quella raffigurata in piedi con le lanterne accanto alla versione in scala ridotta dei fiori bellissimi, e ha chiesto pareri della hermes.

    "Pretty good." Solo fattura squisita modellazione lanterne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milano attentamente sembrava veramente buono.Vedi come lui, hermes portafoglio direttamente pagato, la lanterna continuare stand shopping."In questo,http://www.hermesitalyz.com/ e così io, sono andato al bagno accanto." Manico hermes sulle cose consegnate Enthone Ming, e si voltò per andarsene.

    Improvvisamente qualcuno lo ha colpito,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è un non una roba mano ferma sparsi sul pavimento. Snack box del flusso zuppa, Lane Zhang stallo qualcosa."Ah, mi dispiace, ti pagherò. La" scuse hermes fretta."Dites hermes, veloce inseguire l'uomo, ho visto i baffi il portafoglio." La stalla indicando che lo sgravio è veloce in esecuzione silhouette ed esclamò.

  7. Favicon of http://www.ghdspainv.com/ BlogIcon plancha pelo ghd 2013.01.03 1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al momento che le erbe erano disponibili, la prossima cosa la velocità.Ogni volta che visto il tempo di una volta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italia emaciato, Enthone Ming è molto preoccupato che ancora una volta si è ammalato e ricoverato in ospedale troppo stanco. Questo ragazzo, ma aveva una fedina penale!

    Due settimane più tardi, il Lok Si Ming alla fine non ha resistito, e l'equitazione giorni indietro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prezzo, entrato in possesso di lui."hermes, alla fine, nel occupato, auto-inflitta pezzo di virtù?"la perdita di peso hermes recente è davvero molto, ma lo spirito è ancora molto buono, il Ming Enthone sembrava preoccupata per il loro cuore caldo. Di apertura ha detto: "Sto bene da poco chi niente occupato che non ci si deve preoccupare così tanto."

    Superficiale http://www.hermesitalyz.com/ borse hermes di tenuta, ha preoccupato per il suo risultato, ha utilizzato un bene lo ha mandato? !hermes facilmente visibile attraverso la frustrazione Lok Si Ming psicologico continuò: "Vuoi sentire ho detto Ciao.""Tu dici, ti ascolto." hermes raddrizzare la postura.

  8. Favicon of http://www.cheapfashionshoesan.com/ BlogIcon ugg boots 2013.01.04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Kör?"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steg framåt, maklig gick fram till mig, plötsligt satte sig på huk på ett knä, höll mina vrister ser ner på mina fötter, "Wei fötter måste köra? Hur du inte längre ge min skam punkt? "Ord av intimitet och problem är inte döv att höra tydligt. Jag tror att mitt ansikte måste vara olycklig vit. Inte undra på att kväll han inte insistera på att jag i dag gå med honom vad bankett, finns det redan vet att jag kommer att presentera, särskilt väntat på den här gången till fienden territorier spela den. Gå runt i cirklar i så många år, men ändå hålla hermes bli ett folk, inte ödet för de sju underverk i arrangemangen, och vad?

    "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inte köra, ta en bit av kakan, rädd för sent, det finns ingen dig." hermes monterade mycket lugn.Han reste sig upp, plockade upp en hermes arm, hand och sedan glida ner handen Qianzhu hermes.Denna intima åtgärder så jag kände mig inte bekväm, jag ser lugn, hård dra handen. Förvånad ett ögonblick, först under faktiskt tillbaka inte, hemlighet tänder, handled utöva själv kraftigt, även nypa en hermes handled, äntligen hans vänstra hand autonomi. I hemlighet brottning men ett ögonblick.

    "Så som kakor?" Rycka fram och tillbaka, händer provocera kock matbord från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inte längre insisterade på mig, "kakan här gör alla en bankett sänds till Miss Xu Zhen."Ja."Mitt ansikte plötsligt lila. Lyckligtvis, för att inte tala om kakan nämner att tänka på i går kväll middag hermes hem Dayton folk kommer ihåg en livstid, och sedan tänka på nästan Chengsi fruktansvärda ögonblick ...

  9.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outletab.com/ BlogIcon michael kors outlet 2013.01.07 2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Una vez que una carrera, siempre ha habido carreras de larga distancia no hermes obligados a correr. Pi de alguna manera debido a la víspera de las cuatro clases en el stand pies hermes inconscientes Fazhan, en realidad está liderando el camino para hacerse con el campeonato. Toda la escuela sorprendido. Después de cada carrera a pie, hermes está seguro de ganar la primera, el distrito no es una excepción. De hecho, su potencial, a menudo no saben y confían en sí mismos para descubrir.

    En el examen bolsos hermes desesperadamente complementar la ciencia, la Shanghai de los reglamentos de exámenes Yushu Wai 120 puntos por puerta, hermes las matemáticas en realidad tiene 115 puntos, no es de sorprender. Me sorprendió aún más que 94 idiomas, Chajuan por una docena de puntos deducidos, la buena escritura, probablemente no escribí porque hermes lado brillante.

    Gracias a los logros de larga distancia de funcionamiento de hermes 1500 metros corriendo 5 minutos (por lo general la gente de Shanghai correr más rápido que lento), como una matrícula especial de deportes en el centro de la ciudad de Songjiang escuela secundaria.

    http://www.hermesoutletx.com/ http://www.hermesoutletx.com/

  10. Favicon of http://www.burberryoutletix.com BlogIcon burberry outlet 2013.02.22 2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아주 좋아.

엊그제 월요일자 경남도민일보(김훤주 기자)를 보니 보도블록 한 장에 25만 8500원 한다는 기사가 났습니다. 창원에서만 603장을 사서 깔았다고 합니다. 25만 8500원×603장, 계산해보니 155,875,500원입니다. 읽기가 어려운 분들을 위해 친절하게 다시 불러드리면 일억 오천 오백 팔십칠만 오천오백 원입니다. 길바닥에 1억 5천만 원이 넘는 돈을 바른 것입니다.

2008. 6. 13. 마산에 STX 유치를 호소하는 마산발전여성모임의 기자회견 @경남신문


마산시청에서 벌어진 재미난 에피소드

대체 무엇으로 만든 블록이기에 한 장 가격이 이토록 비싸단 말입니까? 40대 비정규직 노동자가 한 달 동안 쓰는 용돈보다 훨씬 많은 돈입니다. 그런데 이 블록이 창원을 비롯해 마산, 창녕 등 경남과 대구, 부산에 약 6~7천장이 팔려나갔다고 합니다. 영남 일원의 도심 길바닥에 금칠을 한 셈입니다.

저는 오늘 왜 제가 사는 동네에서 길에다 이토록 비싼 금칠을 하나 따지려는 것은 아닙니다. 마산 내서에 있는 이 보도블록을 만드는 에스엘테크라는 회사의 회장님은 Y라는 여자분입니다. 오랫동안 학교 선생도 하셨다는 이분은 마산 대번일식의 대표이기도 하답니다. 제가 오늘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이분에 대한 독특하고 재미난 에피소드가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에피소드라고 하기엔 지나치게 끔찍한 이야기긴 합니다만, 아무튼 재미는 있을 겁니다. 수정만 STX 조선소 유치를 반대하는 주민들의 이야기는 모두들 들어보셨을 줄로 압니다. 지금도 추운 겨울바람을 맞으며 수정마을 아주머니, 할머니들이 마산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습니다. 지나다보노라면, 참으로 안타까운 현장입니다. 

지난여름, 수정만 주민들과 트라피스트수녀원의 수녀님들이 마산시청에 항의 방문을 갔습니다. 조선소가 들어서면 주민들은 삶의 터전을 잃게 되지만, 마산시나 STX는 특별한 보상대책도 없이 서로 책임만 떠넘기고 있기 때문입니다. 시장과 면담을 요구했지만 시장은 만나주지 않았고 자연스럽게 시청사 바닥에서 농성을 하게 됐습니다. 

삿대질을 하다 느닷없이 팔을 붙들며 무릎을 꿇고, “수녀님, 마산의 눈물을 아세요?”

이때 바로 이분이 나타난 것입니다. 마산여성경제인연합회 회장이기도 했던 그녀는 수정만 STX 조선소 유치 찬성파 주민이었던 모양입니다. 고급스런 양장을 입고 목에 진주를 치렁치렁 감고 나타났더라는 원장수녀님의 표현을 빌자면 그녀에게 주민이란 이름은 어쩌면 어울리지 않을 수도 있겠습니다.

수녀원 앞에서 STX 유치찬성파주민들이 확성기 틀어놓고 수녀들에게 성적수치심을 조장하는 욕설까지 하고 있다.


아무튼 일단의 찬성파 주민들과 함께 나타난 이분은 분기탱천해서 달려들었다고 합니다. 삿대질을 하며 쌍욕을 해대는 이분의 모습을 들어보면 마치 지옥에서 온 악귀가 아닐까 연상이 될 정도였습니다. 원장수녀님은 난생 처음 쌍시옷이 섞인 온갖 욕설을 듣는 수모를 경험했다고 합니다. 원장수녀님의 말씀을 직접 들어보시죠. 

“그 여자가 말예요. 목에 진주를 치렁치렁 감고 나타나서는 나한테 막 욕을 하는 거예요. 난생 그런 욕 처음 들어봤어요. 막 쌍시옷이 나오는데, 어휴~ 그런데 그때 기자들이 카메라를 들고 나타나자 이 여자가 돌변한 거예요. 갑자기 내 팔을 꼭 잡고서는, ‘수녀님, 마산의 눈물을 아십니까?’ 굉장히 불쌍한 표정을 짓고 말예요.

생각해보세요. 사람 잡아먹을 듯이 달려들어 욕을 해대다가 갑자기 다소곳한 표정으로 무척 걱정이 많다는 듯이 ‘수녀님, 마산의 눈물을 아십니까?’ 팔을 잡힌 내가 얼마나 황당했겠어요. 그런데요. 그러더니 기자들이 가고 나니까 다시 삿대질을 하고, 쌍시옷을 내뱉고, 세상에 그런 사람 처음 봤어요. 나중엔 너무 우스워 한참을 웃었지만….” 

(옆에 있던 다른 분들의 증언에 의하면, 기자들이 나타나자 무릎까지 꿇고 애걸하듯 매달렸다고 합니다. 그러자 함께 온 다른 여자들이 “회장님, 왜 이러십니까?” 하면서 울며 말리고, 아래분 댓글처럼 그야말로 영화 한 편 찍어도 손색이 없을 뻔 했습니다. 기자들이 떠나자 다시 태도가 돌변해 삿대질을 하며 달려들었다는 대목에선 차라리 연민마저 느껴집니다.)  

수정만을 파헤치자고 주장하는 주민들, 그들은?


이분은 최근에 수정만 매립지 근처에 땅을 샀다고 합니다. 계약금만 내고 아직 중도금과 잔금을 치르지 않았다는데 원장수녀님도 그 이유를 정확하게 알지는 못하겠다고 합니다. 다만, 이곳에 공단허가를 낼 계획이었는데, 요즘 조선 경기가 안 좋아 망설이고 있는 게 아닐까 추측만 할 뿐이라고 했습니다.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의 시국미사 후 가두행진하는 수정만 주민들


트라피스트수녀원에서 조금 올라가면 석곡이란 마을이 있는데 이곳에도 산업단지가 곧 조성될 것이라고 합니다. 쇼트와 도장을 전문으로 하는 업체가 이곳에 6만 7천여 평 규모의 산업단지를 만들기 위해 행정절차를 진행 중에 있습니다. 쇼트와 도장작업이 엄청난 분진과 공해를 유발할 것임은 자명합니다.

이 업체가 땅과 모텔 건물을 사서 이곳에 들어와 주민이 된 것은 불과 1년여 전이라고 합니다. 석곡은 안골이라고도 부르는데 그 산 너머에는 뒷골이란 마을이 있습니다. 이곳에선 마산만 매립용 석산이 개발될 예정입니다. 수정마을은 매립지에 STX 조선소만 들어오는 게 아니었습니다.

조선소와 관련된 온갖 공해유발 업체들이 조용한 수정마을에 눈독을 들이고 있었던 것입니다. 산업단지간소화특례법에 따라 이제 산골에 공단 만드는 것도 식은 죽 먹기가 따로 없습니다. 그러고 보니 예의 그녀가 원장수녀님에게 “수녀님, 마산의 눈물을 아십니까?” 한 것이 이유 없는 것도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

“마산의 눈물을 아냐고? 너희들 목에 걸린 욕심의 눈물 말이냐?”


어쩌면 그녀의 목에 걸린 진주가 눈물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원장수녀님도 그러셨습니다. “날더러 마산의 눈물을 아느냐고? 보니까 그 여자 목에 치렁치렁 매달린 진주알들이 눈물인가 봐. 마산의 눈물은 무슨, 자기들 욕심의 눈물이겠지.” 원장수녀님은 다시 그때가 생각났는지 말을 마치고 한참을 웃었습니다.

지난 여름 땡볕에 1인 시위 중인 수정만 주민. 찬바람 부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경남도민일보


수녀님들과 헤어져 돌아오는 길에 마산시청 앞을 지나는데, 수정만 할머니 한 분이 1인 시위를 하고 있었습니다. 찬바람에 할머니의 하얀 머리칼이 날립니다. 시장의 눈에는 이 모습이 보이기는 할까요? 아마 부자의 목에 걸린 진주로 만든 눈물은 보여도 찬바람에 날리는 할머니의 하얗게 샌 머리칼이 보일 리가 없을 겁니다. 

이런 생각을 하다 보니, 그렇군요. 세상이 참 말셉니다. 그나저나 수정만을 STX에 내주기 위해 국회에 거짓문서까지 위조해 제출한 황철곤 마산시장님, 지금 심경이 어떠실지 참으로 궁금합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12.15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사진의 무서운 아지매들이
    진해 STX앞의 죽곡마을과 수치마을을 방문해 봐야 하는데.

  2.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09.12.15 2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현실이 답답하고 솔직히 화가 나고 그렇습니다....;;;;
    원장수녀님 말씀이 글을 읽고 난 후에도 남네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2.16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녀님들 중 원장수녀님을 비롯 세 분만 봉쇄를 풀고 주민들과 함께 하도록 로마 총원에서 허가를 얻었다고 하더군요. 로마에서 직접 방문해 실태조사를 한 후 내린 결정이라고 하네요. 이분들도 빨리 본래의 자리로 돌아가 평온한 수도생활에 전념하도록 하셔야 할 텐데요.

  3. 지구별푸르미 2009.12.16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때 저도 있었지만 참 어이가 없더군요, 정말 연기대상을 줘도 아깝지 않을정도였습니다.
    카메라가 나타나자 무릅까지 꿇어며 애걸하는 모습을 연출하고 옆에 있던 몇몇여자분들은 회장님 왜 이러십니까 하며 울며 말리고, 지금생각해도 참 어이가 없습니다. 진짜 웃음밖에 안나옵니다.
    글 잘봤습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2.16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다른 분들에게도 확인해보니 그대로네요. 진짜 연기대상 줄 만합니다. 학교에서도 저런 짓만 가르친 건 아닌지. 이러니 선량한 선생님들이 욕 먹는 거 아닌가 생각이 드네요.

  4. Favicon of http://www.ymca.pe.kr BlogIcon 이윤기 2009.12.16 1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비싼 보도블럭을 자치단체에 납품하려면 그런 노력을 해야하는가 봅니다.

    글을 읽고 보니 보도블럭이 점점 더 의심스럽군요.

  5. Favicon of http://blog.daum.net/gabinne BlogIcon 林馬 2009.12.16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도블록납품이 그래서???

  6. ㅡㅡ;;;; 2009.12.16 1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산에 지인이 있어서 그런데 그 분은 왜 저렇게까지 사태가 커져서 오히려 STX가 오는 게 방해된다는 식의 얘기를 자주 하시더군요.
    저러다가 STX 떠나면 이미 있던 상당수 기업들도 부도나고 떠나고 했는데 이제 어떻게 먹고 사냐고...
    이건 찬,반이 좀 심한 거 같습니다.(폐기물 유치장 설립에 대한 찬,반 으로 갈렸던 어떤 지역이 생각나는 군요~)
    솔직히 거제도의 조선소에서 인턴생활을 해봤지만 조선소 내부에 기숙사 많습니다.
    거기다가 삼성중공업의 경우 조선소에서 바로 버스 타고 5분이면 홈플러스가 있는 번화가로 가지요~
    거기서 사는 직원들..
    오래된 시설에 대한 불만, 번화가가 조그맣다는 불만(아~ 이건 군산에 있는 분 불만 ㅎㅎ) 이외에는 그닥 없던데....
    (오염되서 빨래를 못 넌다고 하거나 그런 얘기는 말 그대로 소문이라는 저는 잘 널고 잘 사용했거든요~ ㅎㅎㅎ~ 경기도에 있는 시화단지가 그러는데 조선소도 없고, 도장기업도 없지만 매연으로 빨래를 널수 없는 동네가 있지요~~ ㅎㅎㅎ)
    솔직히 전 반월공단 인근출생이라 거제나 진해 조선소들의 환경에 오히려 반해서 지방근무를 선택한 사람입니다.
    그래서 잘 이해가 안 가는 군요. ^^;;;;;

    대기업이라서 오히려 환경평가에 유리할 수 있는데....
    거기 주민들 중소기업단지가 들어가길 원하시는 건 아니지 않습니까??
    (겪어 본 사람만 아는 중소기업들의 무시무시한 환경파괴 ㅎㅎㅎ)

    그렇다고 마산이 발전을 안 할 계획인 것도 아니고 뭐 관광지나 그런 걸로 개발하려고 한다면
    거제도처럼 아예 관광지역과 산업지역으로 나뉘는 것은 생각 안 하시는지...

    이주비 대책이 터무니 없는 것도 아니라고 들었습니다.(지인의 말~~)
    STX가 완전히 떠나기를 바라시는 건지요????
    STX야 뭐~ 손해볼 일 없겠지요.. 투자한거 회수해서 다른 지역으로 뜨면 그만일테니 ㅎㅎ~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2.16 2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슨 말씀이신지 요지가 도통 이해 안 되네요.
      하여간 반월공단 태생이라 진해 조선소 환경이 맘에 들어서
      지방근무를 택하셨다, 그런 말씀이시죠?

      아무튼 축하합니다. ㅋㅋ~

  7. wmm 2009.12.17 2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쯧쯧 그동안의 수정만사태진행경과를 잘알아보세요.
    이런글아무리 올려봐야 소용없습니다. 행동으로 해보세용. 강덕수 나 황철곤 을 기습한다거나 마산 시청을 불지르거나,아니면 신문사 방송국 불러놓고 자살소동을 벌이거나......
    그러지않고는 아무런변화가 없어요
    힘내보세요, 별소용 없겠지만 ㅋㅋ

  8. 행인 2009.12.24 0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없다. 수정 몇몇 사람들, 그리고 실상은 ㅈ도 모르면서 까대는 글쓴이...
    난 진동 사람이고, 때문에 이 사태에 대해 당신보다는 가까이에서 보는 사람이다.
    결론은 보상금이다. 공문서위조? 고발해라. 나도 사실인지 아닌지 궁금하다.
    강기갑이한테 고발하라고 하던지, 제발 좀 고발해서 진실규명을 하자.
    그리고, 수정사람들 조차 찬반이 엇갈린다. STX 젊은층은 대부분 찬성하고, 어르신들은 대부분 반대하지.
    정답은 없다. 난 젊은 층이고 그래서 찬성하고...

마산시가 공문서를 위조했다는 논란에 휩싸일 조짐이다. 그것도 국회의원이 국정감사자료로 제출하라는 문서를 허위로 작성해 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지난주 금요일 트라피스트수녀원을 방문했을 때, 요세파 원장수녀는 강기갑 의원실에서 막 도착한 팩스를 보여주며 마산시가 마침내 국회를 상대로 기만극을 벌이는 수준에까지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요세파 원장수녀에 의하면, 마산시장은 이미 수차례 STX조선소 유치에 반대하는 수정만대책위(이하 대책위)와 트라피스트수녀원을 상대로 거짓말을 일삼아왔다. 그런데 이번에 강기갑 의원실에 국정감사 자료로 허위문서를 만들어 제출함으로써 그 실체가 백일하에 폭로되게 됐다는 것이다. 요세파 원장수녀가 밝힌 마산시의 공문서 위조 경위는 이렇다.

"강기갑 의원이 국감에서 마산시에다 수정만을 매립하고 여기에 STX를 유치하는 과정에서 주민들 피해에 대해 충분한 대책을 수립하고 주민들과 협의를 했느냐, 이렇게 물으니까 마산시장이 '네, 충분한 대책도 수립했고, 주민들에게 협상하자고 공문도 보냈다' 이렇게 대답했겠죠. '그러면 그걸 자료로 의원실에다 제출해라', 그런 거예요.

마산시가 강기갑 의원실에 보낸 답변서 공문(우)과 여기에 첨부된 위조된 서류(좌)


그런데 이 사람들이 대개 급했나봐요. 내가 강기갑 의원실에서 마산시가 제출했다는 문서를 팩스로 받아보니까 완전히 이건 '나 위조문서요' 하고 뽐내는 꼴이에요. 양식이 완전 다른 게 눈에 보였어요. 거기다 우린 이런 문서 받은 적이 없거든요. 그리고 이런 중요한 문서를 우리가 버렸을 리도 없죠. 문서철에 이런 문서는 있지도 않았어요.

국회의원이 국정감사장에서 서류 제출을 요구하자 급하게 만든 거지요. 가짜로 말이에요.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아하, 이것들 완전 걸렸다. 그래서 내가 다시 강 의원실에다 부탁했죠. 이 문서가 만들어진 날짜를 중심으로 3개월간 문서목록 대장을 받으라고요. 그게 방금 왔어요. 보세요. 문서 수발신 목록에도 이런 서류는 없지요? 이건 가짜서류에요."

2008. 4. 14. 비전건설팀 1776호(문서번호가 수기로 작성됐음) 공문은 목록 어디에도 없었다.


마산시가 강기갑 의원실에 국정감사자료로 제출했다는 문제의 허위문서는 제목이 <수정마을 민원 해소대책 통보>라고 돼있었다. 이 문서를 허위로 만들었다면 마산시장이 국정감사에서 진술한 "수정마을 주민들의 피해대책을 사전에 충분히 수립하고, 주민들과 협상도 했다"는 말도 모두 거짓말인 셈이다.

그리고 그동안 STX조선소 수정만 유치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줄곧 주장해온 "마산시장은 월드 베스트 사기꾼!" 이란 사실을 스스로 인정한 꼴이 되는 셈이다. 그런데 참으로 이해하지 못할 일이 있다. 어떻게 일개 시장이나 되는 사람이 국회를 상대로까지 사기행각을 벌일 생각을 했을까? 현직 시장이 공문서를 위조했다는 사실도 충격이지만, 그 상대가 국회라는 사실은 더 충격적이다. 

그나저나 마창진 통합시 확정으로 희희낙락하던 황철곤 마산시장, 완전히 백주 대낮에 벼락 맞은 꼴이겠다. 강기갑 의원이 자기를 상대로 사기극을 벌인 황 시장을 가만 내버려둘 리가 만무하니, 통합시장 단꿈에서 채 깨어나기도 전에 졸지에 검찰에 불려갈 처지에 놓이게 되었다. 공문서 위조, 내가 알기로 이거 꽤 세게 받는다고 하던데….

"황철곤 마산시장님, 아무리 급해도 그렇지 어떻게 국회를 상대로 사기행각을 벌일 생각까지 하셨을까요? 이제 남은 것은 <문서 수발신 목록 대장>을 위조하는 것일 텐데요. 그런데 그게 꽤나 힘들다면서요? 요즘은 전산으로 하기 때문에 잘 안 된다고 그러던데. 어떻게 하죠? 그래도 방법을 한 번 찾아보세요. 그래야 진정한 월드 베스트 사기꾼이 되는 거 아니겠어요?"

앞으로 마산시가 어떻게 나올지 실로 궁금한 대목이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09.12.14 0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 국회를 상대로 공문서위조까지 하면서 뻔뻔한 거짓말을 할 수 있는지...
    한심할 뿐입니다. 적절한 조치가 취해졌으면 좋겠네요.

    • 파비 2009.12.14 0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강기갑 의원이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지요.
      그런데 이분들 거짓말이 워낙 몸에 익은 분들이라,
      자기가 하는 일을 잘 모르는 모양이에요.
      어? 이거 어디서 많이 듣던 경군데? ㅎㅎ

  2. Favicon of http://www.ymca.pe.kr BlogIcon 이윤기 2009.12.14 0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발되면... 뻔합니다.

    자기는 모르는 일이라고 하겠지요?

    애먼 공무원 한 명이 몽땅 덮어쓰는 일이 생기지 않을까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2.14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문서 위조는 빠져나가기 힘들 텐데요. 요즘은 전산으로 하지 않나요? 하긴 그것도 고치면 그만이지만... 제가 목록을 봤을 때 느낀 건 대장 전체 사본을 받아야 하고 거기서 골라내는 건 직접 해야 되는데... 행정 관록의 문제일 수도 있겠지만, 보좌관들의 세심함이 필요하죠.

  3. Favicon of http://blog.daum.net/gabinne BlogIcon 林馬 2009.12.14 0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빠져갑니다.
    그물 코가 넘 너르거던요
    기발하여 그물코가 쫍아 못빠져나갈 지경이면
    칼로 기리고라도 빠져나갑니다.

  4. 합리적사고 2009.12.14 0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산고 출신이라서 통합시장을 자신하고 있는 것 같은데...
    합리적인 처벌이 기대됩니다.

  5. 천부인권 2009.12.14 1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메한 공무원이라도 작살을 내야 되겠지요
    그래야 당한 공무원이 죽기 살기로 물어 뜯을 테니까요?
    그러지 못하면 그 공무원 명예는 영원히 회복하기 어렵기 때문이지요.

  6.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12.14 15: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통 간뎅이가 아닙니다.
    법대로 해야 합니다.

  7. 끼리끼리 2009.12.14 2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발 말투좀 바꿔보세요.
    명색에 알만한 사람들이 사람 비꼬는 것 하고는.

    누구말이 맞는지는 지켜보면 알일인데 미리
    호들갑 제발 떨지마시고 진지하게 글좀 써보시구료.

    마산시 단체장이 월드베스트사기꾼이 된다니요?
    그말에 당신 책임질수 있소?

  8. 창원시민 2009.12.15 0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합시장???
    지나가는 소가 웃겠소.

  9. 도민일보가 문제 2009.12.17 0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서위조가 행정의 수장으로서 가능하다고 보나? 참 웃기는 내용이네.
    도민일보 블로그 무작정 만들어서 지들 맘대로 지껄이게 하는거
    통제좀 해라.

    한두놈 글 적는거 보면 참 자질없는 놈들이 많다는 ㅋㅋ

    정신들 좀 채리고 글 적어 밥 벌어먹는 것도 아닌데 ㅋㅋ

  10. 강기갑의원님 감사합니다. 2009.12.23 2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나라의 등불이십니다.

    황철곤은 한나라당입니까?

    이 정권의 시대는 거짓과 사기의 시대입니까?

    박정권 시대는 여자 노리개 시대.
    지나가는 여대생까지 차로 납치해 가는 시대였습니다.

    전정권 시대는 돈 긁어 들이는 시대.
    틈만 보이면 덤테기를 씌워 돈 긁어 가던 시대였습니다.

    이 시대는???

  11. 행인 2010.01.06 1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그 뒤가 어떻게 되었는지도 이야기 좀 해 주라. 왜 입 닫고 있나? 아니면 말고냐? ㅋㅋ

  12. 김향수 2010.03.08 1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가 문제가 되었습니까?
    글 내용을 일목요연하게 좀 적으시지요.
    읽어내려가기가 불편하네., 개인 적인 혹은 반정치적 성향이
    굉장히 많이 나타나네요.
    업무 과실이었다면 지금까지 왜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까?
    수정시 컨테이너 박스에서 주무시고 주민들과 협의했는데, 불편사항 해소
    협의가 다 거짓이라니,, 참.. 웃기네.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10.03.08 2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당사자들은 문서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하고,
      문서를 보냈다는 사람도 보낸 문서가 없으니,
      거짓인 것은 분명한데,
      그렇게 해도 되는 것인 모양이지요.
      내가 황시장 따라다니면서 조사하는 사람도 아닌지라
      생각을 못하고 있었는데... 함 확인해봐야겠군요.

요즘 말이 참 무게를 많이 잃었다. 내가 어릴 때만 해도 "남아 일언 중천금"이란 말은 곧 법이었다. 아이들의 세계에서도 이 말은 유행이어서 서로 어떤 약속을 할 때는 반드시 이 말로서 확인을 하곤 했다. 요사이 같으면 아이들이 손도장을 찍고 손바닥을 비벼 확인하는 것과 같은 것이었을 게다.

중학교 때 교장선생님은 교단에 서시면 늘 이런 말씀을 하셨다. "사람이면 다 사람이냐? 사람다워야 사람이지." 그 사람다움의 기준은 말이었다. 사람이 사람인 것은 곧 말을 할 줄 알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말이란 신중해야 하며 신뢰가 있어야 한다. 말이 신뢰를 잃게 되면 인간관계가 흔들리게 되고 사회가 불안해진다. 

수정만 주민들에게 발언에 대해 책임지겠다고 밝히는 정 비전사업본부장. @경남도민일보


늘 하던 버릇대로 오늘 아침도 마당에서 경남도민일보를 집어다 읽는 것으로 시작했다. 그런데 신문을 넘기다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이름을 발견했다. 마산시 비전사업본부장인 정규섭 씨였다. 그는 얼마 전 수정만 STX 조선소 유치 문제로 실언을 하여 물의를 일으킨 사람이었다. (경남도민일보 기사 참조)

그는 마산시 의회에서 마산시가 밝힌 STX 유치 경제효과가 상당부분 '뻥'이란 주장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수정만 매립지에 STX 조선소가 입주하는 데 반대하는 주민은 20여 명밖에 안 된다. 20명을 넘을 경우 본부장직을 사퇴하겠다"고 했다가 반대 주민 80여 명이 몰려가 항의하자 거듭 "책임지겠다"고 밝혔었다.

말하자면 그는, 마산시가 밝힌 STX 유치 경제효과가'뻥'이라는 사실에 변명하려고 다시 '뻥'을 친 셈이다.  그리고 그 '뻥'이 '뻥'으로 들통 나자 약속대로 본부장직을 사퇴하겠다고 약속한 것이다. 의회에서 한 발언은 속기록에 남아있을 터이고, 주민들 앞에서 한 발언도 기자들과 주민, 공무원들이 모두 들었으니 빼도 박도 못할 일이다

나는 그가 사퇴하겠다고 거듭 의사를 밝혔을 때, "에이 우리나라 (고위)공무원들이란 게 뭐 늘 그렇게 거짓말하고 뒤통수치고 그러는 거 아니겠어? 그만한 일로 뭘 사퇴해. 언제부터 그렇게 깨끗한 나라였다고" 라고 생각하며 웃었었다. 그의 사퇴의사가 진심으로 받아들여졌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런 그가 오늘 아침 신문에 이름이 났다. 그는 여전히 비전사업본부장의 직함을 달고 있었다. "아니 사퇴한다고 한지가 벌써 한 달도 훨씬 지났는데, 이분 아직도 그냥 그 자리에 그대로 있네…" 허탈한 웃음이 나왔다. "그러면 그렇지. 자기들이 언제부터 그렇게 말에 대해 책임을 지며 살았다고."

대통령도 거짓말을 밥 먹듯이 하는 나라에서 일개 마산시 비전사업본부장의 '뻥'이 뭐 그리 대수라고. 하여튼 이분, 마산시 비전사업본부장이라는 이분은 불과 한 달 사이에 수정만 STX 유치와 관련하여 '뻥'을 세 번이나 친 셈이 되었다. 이러다 드림베이를 슬로건으로 내세운 마산시의 모든 비전들이 '뻥'이 되지나 않을지 걱정이다. 

그런데 더 웃기는 것은 정 본부장이 오늘 신문에 난 이유였다. 가포대로 주민공청회 자리에서 주민들과 실랑이를 벌이는 과정에서 등을 밀치자 바로 인도에 누워버렸다는 것이다. 그리고는 병원에 입원해 진단서를 발부받아 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는 것이다. 사실의 진위는 신문만 보고서 판단하기 어렵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한 달 새 무려 세 번이나 '뻥'을 쳤던 그가 이번엔 폭행을 당하지도 않았는데 인도에 드러눕는 쇼를 벌이고 진단서를 끊어 경찰서에 고소하는 진풍경을 연출하고 있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는 사실이다. 정 본부장이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건화맨션 주민들이 가포대로 공사로 인해 받게 될 피해에 대하여 나는 정확히 알지 못한다. 

다만, 누구라도 자기 집 담벼락과 30cm 자 두 개 정도의 거리를 두고 도로가 지나간다고 하면 가만있지는 않을 것이다. 이는 단순히 재산권 침해의 문제만이 아니다. 아파트 주민들의 안전과도 직결된 문제이다. 내 집 옆으로 차들이 씽씽 거리며 달리는 상황이 얼마나 불안하겠는가. 

뜨거운 여름날 태양 아래 수정만 주민이 STX 유치반대 일인시위를 하고 있다. @경남도민일보


그럼에도 나는 다른 마산시민들과 마찬가지로 당장 내가 받는 피해가 아닌지라 남의 동네 불구경 하는 심정이란 걸 감추고 싶지는 않다. 그러나 이거 하나만은 묻고 싶다. 벌써 비전사업본부장 직을 사퇴했어야 할 정규섭 씨가 왜 가포 건화맨션 주민공청회에 가서 길바닥에 드러눕는 해프닝을 연출했는가 하는 것이다.

세상에 믿을 놈 하나 없다는 말은 익히 들어 알고 있었지만, 그래도 이건 아니지 않는가. 모르긴 몰라도 가포 건화맨션 주민들도 정 본부장이 별로 신뢰가 없는 인물이란 것은 이미 들어서 충분히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러니 그가 비록 비전사업본부장의 직함을 차고 있다고 하더라도 그를 책임 있는 당국자로 바라보지 않을 게 틀림없다.
 
물론 부시장이 참석하겠다고 했으면 약속을 지켜야하는 게 도리인 것은 맞지만, 고위 공무원으로서 정 본부장이 시민들에게 신뢰를 얻고 있었다면 이런 사태까지 빚어지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정 본부장이 지금 당장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 그도 한 사람의 직업인이요 공무원으로서 가족을 부양할 책임이 있다.

사람의 고용문제를 그렇게 가벼이 처리하는 것은 우리의 이상에 맞지 않는다. 그러나 제발 부탁하고 싶은 것이 있다. 마산시 공무원의 한 사람으로 공사자(사업자)의 입장에만 서서 세상을 바라보지 말고 사람의 입장에서, 그곳에 사는 주민의 입장에서 세상을 바라보아 주기를 간절히 바란다. 

STX 유치든, 도로공사든, 모든 비전사업들은 결국 사람을 위해서 하는 것이 아니겠는가. 그런데 그 사업으로 인해 피해를 보는 사람들을 나 몰라라 하는 것이 과연 마산시의 비전이라고 할 수 있을까? 병원에 누워 계시다고 하니 빨리 쾌유하시길 빌며, 이참에 깊은 성찰도 함께 해보시기를 시민의 한 사람으로 간곡히 부탁드리는 바이다.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ymca.pe.kr BlogIcon 이윤기 2009.09.07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짓말이면... 아파트 주민들 무지 열 받고 있을겁니다. 엄청 억울하겠지요. 그럼 이 갈등도 더욱 풀기 어려워집니다. 혹시라도.... 본부장께서...주민들 굴복시키려고...슬쩍 밀린 것을 기회로 삼으려고 한다면 말 입니다.

    • 파비 2009.09.07 1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 말입니다. 참 답답하네요. 공무원들이 요즘 너무 고자세 아닌가요? 민원하는 시민들을 무슨 노조원 상대하는 기업체 사장 같다는 느낌이 드니 말입니다. 자기 집 앞에 그렇게 도로를 낸다고 생각하면 끔찍할 텐데요. 사실 창원 북면에만 가도요. 문만 열면 덤프 트럭들이 쌩쌩 하며 달리는 집들이 있더라고요. 그런 곳에서 겁이 나서 어떻게 사나 생각이 들지요. 우리나라 사람들 참 마음도 착하단 생각이 들거든요. 그런 거 보면.

  2.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 2009.09.08 0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 주어가 빠져 있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주어가 빠져 있다면 심각해 집니다. ㅋㅋ

    건화관련해서 들은 이야기는 도로공사를 하면서 발파를 하는데 바로 옆에서 하는 모양입니다.
    18년된 건물인데 벽과 지하 벽에도 충격을 받아 금이 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본부장은 세브란스병원으로 갔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 파비 2009.09.08 0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발파까지... 아주 생쇼를 하는군요. 이거 아주 나쁜 짓입니다. 중국 공산당 모택동이 벌인 문화혁명 만큼 나쁜 짓이죠. 무슨 차이가 있죠? 멀쩡한 집안에 가서 불 지르는 것이랑... 나라경제를 위해, 도로를 위해 개인의 희생쯤은 참아라? 진짜 모택동 홍군들과 똑같군요. 하는 짓이...

  3. Favicon of http://www.thenorthfaceab.com/ BlogIcon discount north face jackets 2012.12.30 1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ermes se quedó perplejo y dijo: "todo el mundo quiere venir en un buen colegio, usted también no desea entrar?"hermes sonrisa: "Pero no hay manera, no sólo para la seguridad de, no tubo padres, un grupo de estudiantes viven juntos muy felices".Me quedé en la oscuridad reír un par de veces. El hermes sorprendido un día tan caluroso, podría enviar una risa fría e inquisitiva poner esto parse risa, le preguntó: "¿Qué estás riendo"

    La respuesta bolsos hermes. Colgué la recurrencia de una burla, dijo: ". Ah, usted acaba de llegar, para encontrar algo fresco que parecía que nos registramos en el agua, y - oh, este es el camino"hermes interrumpió para decir: ". ¿Por lo menos creo que este artículo es poco profunda gente superficial que lo escriben, llamado" embellecimiento ", entiende que"

    hermes aferrándose a la vista, dijo: "Dejamos que la derecha".hermes una exposición, luego de saldar viejas cuentas para reflejar su propia existencia, la estimuló escucho a usted, como si vivieras en el dormitorio-como "hermes sólo por lo que me quedé suspiró: Xiong dijo:". De hecho, sólo imaginar ¡Mira hacia fuera "no quiere colgué dijo:" ah, me quedé en la escuela post-primaria escuela deportiva, vivió durante tres años "hermes contraproducente palabras querían como las artes marciales en la piedra de dragón. he aquí que yo colgaba como un trampolín, un repentino entusiasmo se apagó, sus ojos se llenaron de decepción.

    http://www.hermesoutletx.com/ http://www.hermesoutletx.com/

트라피스트 수녀원은 봉쇄수도원입니다. 이곳은 한번 들어가면 영원히 나오지 못합니다. 평생을 이곳에서 봉쇄생활을 하며 신에게 봉사하는 것이 이곳 수녀들의 삶이며 기쁨입니다. 이들은 이곳에서 기도만 하며 지내는 것은 아닙니다. 아무리 하느님께 자신을 바친 삶이라 해도 밥은 먹어야 살기 때문에 노동을 해야 합니다. 

농성장의 수녀들. 오틸리아 수녀님, 원장수녀님, 스텔라 수녀님 순. 소주병은 김주완 기자와 제가 먹은 겁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기도, 묵상, 노동, 휴식과 다시 노동, 그리고 또다시 기도와 묵상, 이런 단순한 생활이 1년 365일 계속해서 반복됩니다. 수도원은 기본적으로 자급자족을 원칙으로 합니다. 외부의 기부나 도움을 받긴 하지만, 어쨌거나 자급자족이 원칙입니다. 이를 위해 이들은 노동을 해야 합니다. 노동은 신이 허락한 가장 고귀한 행위 중의 하나입니다. 

이분들은 노동을 통해 쨈도 만들고 묵주처럼 교회에서 필요한 물건도 만들고 해서 이것들을 내다 판 돈으로 생활을 합니다. 그런 수녀들이 세상에 나왔습니다. STX조선소가 수정만 매립지에 입주하는 것을 반대하는 주민들과 함께 투쟁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럼 트라피스트 수도원의 봉쇄수녀들이 세상이 나오기 전 하루 일과는 어땠을까요?  

아래 시간표는 스텔라 수녀님이 가르쳐 준 일과표입니다.

취재 갔다가 밥도 얻어 먹었다. 돼지수육은 직접 키운 건데, STX가 들어오면 이것도 이제 없다고 많이 먹으란다.


새벽 3시 반, 기상
3시 50분, 밤기도(독서의 기도)
5시 반, 아침기도와 묵상
6시 반, 아침미사
7시 20분 , 아침식사
8시 20분, 삼시경(기도)
8시 40분, 작업(노동)
11시 20분, 휴식 
11시 50분, 육시경(기도)
12시 10분, 점심식사 및 자유시간
14시, 구시경(기도)
14시 20분, 작업(노동)
16시 40분, 휴식
17시 10분, 저녁기도
18시, 저녁식사
18시 40분~ 19시 40분, 집회(이때 공동체 놀이도 하고, 책도 읽고, 편지도 쓰고 한다고 함)
19시 40분, 끝기도
20시 20분, 소등대기
21시, 취침

저도 10년 전쯤에 트라피스트 수도원에 가본 적이 있습니다. 새벽 미사에 참례하기 위해서였는데요. 당시 레지오 단원이었던 저는 같은 단원들과 함께 주일(일요일) 새벽부터 차를 몰고 수정만으로 갔더랬습니다. 온 세상이 아직 까만 이불에 덮여 잠을 자고 있을 그 시간, 우리는 정말이지 천상의 소리가 따로 없는 수녀들의 노래와 파이프 오르간 소리와 라틴말 기도소리에 천국을 경험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지금도 그때의 감동을 생생하게 간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 수녀님들이 이렇게 세상에 나와 수정만 주민들과 마산시장실 앞에서 농성을 벌이고 서울까지 올라가 노상데모를 주도하는 모습을 보면서 놀라움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속세의 일에는 인연을 끊고 오로지 신에게 바친 인생을 살던 분들로서는 매우 의외였던 것입니다. 

그런데 경남도민일보 김주완 기자와 함께 원장수녀님과 오틸리아 수녀님을 인터뷰 하면서 더욱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마산시와 STX 측에서 트라피스트 수도원을 다른 곳에 더 좋게 지어서 옮겨주겠다고 제안했지만 이를 거절했다는 것입니다. 이유는 수정만 주민들보다 특혜를 받을 수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더욱 놀라운 것은 이것은 이들이 로마교황청에 있는 수도원 총장으로부터 받은 세가지 원칙 중의 하나였다는 것입니다. 그 세가지 원칙이란 다음과 같습니다. 이 원칙은 봉쇄를 풀도록 허가해달라는 트라피스트 수녀원의 요청에 진상조사차 로마에서 온 수도원 총장이 수녀들을 개별 면담한 결과 정한 원칙이라고 합니다.

첫째, 주민들이 받지 않는 어떠한 특혜도 받아서는 안 된다.

둘째, 폭력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

셋째, 공동체 전체가 합의한 방법으로 함께 행동해야하고, 대외활동은 선출된 세사람만이 전담하도록 한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가톨릭은 원칙을 대단히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개인보다 조직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전통을 중시하는 매우 보수적인 조직입니다. 가톨릭이란 말의 의미도 보편, 유일과 같은 뜻입니다. 가톨릭교회는 보편된 교회로서 오로지 하나란 뜻입니다. 그런 조직에서 봉쇄를 풀도록 허가한다는 것은 대단히 어려운 결정이었을 겁니다.

수도원 역사상 봉쇄를 푼 것은 이번이 두번째입니다. 첫번재는 아프리카 우간다의 어느 수도원이 내전지역으로부터 난민들을 탈출시킬 목적으로 봉쇄를 풀었습니다. 물론 그때도 로마에서 허가를 받았습니다. 로마에서 두번째로 봉쇄를 푸는 것을 허락했다는 것은 수정만 주민들의 처지를 난민의 처지만큼이나 고통스러운 것으로 간주한 것이라는데 의의가 있습니다. 

로마의 수도원 본부 총장은 직접 수정만을 찾아 주민들도 만났다고 합니다. 그런 다음 내린 결론은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무기한 봉새를 풀되 반드시 위의 세가지 원칙을 지키라는 것이었습니다. 봉쇄를 풀고 세상에 나가 세상의 일을 하되 절대 신의 뜻에 어긋나거나 교회의 권위를 손상시키는 일은 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어찌 되었건 봉쇄수녀들은 수정만 사태가 원만하게 해결되기 전에는 결코 수정만을 떠날 수 없게 되었습니다. 달리 말하면, 이분들은 수정만 사태가 원만하게 해결되기 전에는 결코 이전의 고요하고 평화로운 봉쇄수도생활로 돌아갈 수 없게 되었다는 말입니다, 절대로.

하루 빨리 수정만 사태가 해결되어 수녀님들이 제자리로 돌아갈 수 있게 되기를 기도드립니다. 그리하여 저도 예전처럼 고요한 새벽을 타고 흐르던 수녀님들의 노래소리와 파이프 오르간 소리와 라틴말로 하는 기도소리를 들으며 천상을 걷는 경험을 다시금 해보고 싶습니다. 하루 빨리요…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7.08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 죄송합니다. 제가 예약으로 발행을 해놓고선 수도원 일과표와 세가지 원칙을 비워 놓았네요. 급히 옮겨 적었습니다. 미리 보신 분드께는 죄송합니다. 이게 뭐야? 하셨겠네요. 죄송^-^

  2. 다혈찌리™ 2009.07.08 1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답고 숭고한, 그 외에 다른 단어가 떠 오르질 않는군요.

  3. 2009.07.08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07.09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죄송합니다. 바쁜 일이 있어서 급하게 적다가 보니까 일과표에 혼선이 생겼네요. 이제사 수정했습니다. 죄송합니다. 그리고 요즘도 바쁘게 많이 다니시지요? 건강하세요.

  4. 오,주님 2009.07.09 0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혈찌리님 말씀에 절대 공감합니다.

  5.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보면 2009.07.09 0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시장님이 마산을 세계적인 도시로 만들긴 만든 것이군요.
    세계에서 두번째로...봉쇄를 푸셨으니..

    근데,,좋은 것으로 하면 안되나..쩝,,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7.09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드림베이 마산"이 아니라 "구라베이 마산"이라고 해야 할 거 같습니다. 계속 시장이 구라만 치고 있다고 하네요.

  6. 쿠키쿠쿠 2009.07.09 0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영화의 소재거리다
    충무로는 모르겠지만 허리우드에서 알면
    완전한 시나리오로 손색이 없는 내용입니다

    누구 작가분 안계신가요?

  7.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wer delivery 2009.07.20 0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엔 봉쇄라는 말이 좀 무시무시 했는데, 나름 행복하게 사시는군여

STX조선이라는 회사가 있습니다. 이 회사는 2001년에 설립된 회사입니다. 원래는 대동조선이라는 회사가 1960년대부터 있었습니다만, 쌍용그룹 임원 출신으로 M&A의 귀재라는 강덕수 현 STX그룹 회장이 인수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는 회사입니다. 경남 진해와 창원, 마산에 STX조선소와 STX중공업, STX엔진 등 주요 사업체들이 모여 있습니다.

그동안 이 회사는 양적, 질적으로 엄청난 성장을 거듭했습니다. 불과 5년 만에 매출 28배, 자산규모 12배의 고속성장을 이루어냈고, 현재는 매출 6조 4000억 원에 10개의 자회사를 거느리고 있는 재계서열 20위권의 대기업으로 발돋움했습니다. 

중국에도 진출해 다롄에 조선소를 갖고 있기도 합니다. 최근에는 유럽 최대의 대형 크루즈 선사인 아커야즈를 인수해서 세상을 놀라게 했습니다. 이로써 STX는 단기간에 세계 6위의 조선회사로 성장했습니다. 

그런데 이 회사에 유인물이 뿌려졌습니다. 1970년대도 아니고 1980년대도 아닌 21세기 대한민국 굴지의 대기업에서 비밀리에 일어난 일입니다. 공개적으로 공장 정문에서 출근하는 노동자들에게 유인물을 배포한 것도 아니고, 비밀결사가 목숨을 내어놓고 거사를 결행하듯 그렇게 뿌려졌다고 합니다.

STX 다롄 조선소 1단계 준공식 및 첫 선박 진수식. 사진=이하 모두 경남도민일보


요즘 세상에도 이런 70년대 유인물이…

유인물의 내용을 보면 마치 우리가 1970년대를 살고 있는 게 아닌가하는 착각이 듭니다. 노동조합을 결성하자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그저 노동법에 명시되어있는 법적 의무사항인 『노사협의회』를 만들자는 소박한 내용이었습니다.

노사협의회는 노동조합이 없는 기업에 의무적으로 만들도록 노동법이 규정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는 한국노총도 있고 민주노총도 있지만, 노동조합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노동자가 전체의 90%를 넘습니다.

따라서 노사협의회는 이처럼 노동조합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노동자들이 최소한의 기본권을 보장받도록 하기 위한 최저한의 조치인 것입니다. 그래서 노사협의회법은 강행규정, 즉 반드시 지켜야하는 강제법규로 제정되었습니다.

그런데 노사협의회를 요구하는 유인물이 비밀리에 삐라처럼 뿌려진 것입니다. 그것도 21세기의 대한민국에서 말입니다. 그렇다면 노동자의 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한 ‘최저한의 조치’ 노사협의회법은 실제로는 아무런 효력도 없는 죽은 법이었다는 이야기입니다.

“아니, 노조도 없는 회사에 여태껏 노사협의회도 없었단 말입니까? 그럼 임금이나 근로조건 같은 것은 어떻게 정한단 말이죠?”

"근로조건? 그런 게 어디 있나."

STX조선에 다니는 한 노동자는 어이가 없다는 듯이 물어보는 저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런 게 어디 있어. 말도 못 꺼내지. 월급 같은 건 그냥 주면 주는 대로 받고 그러는 거고. 근로조건? 그런 말은 이 세계엔 없어.”

“그런데 노조도 없이 어떻게 이런 유인물을 뿌리게 되었죠? 매우 힘들었을 텐데… 위험부담도 컸을 테고. 어떤 특별한 계기나 뭐 그런 게 있었나요?”

“그런 건 없어. 그냥 우리도 보는 눈이 있으니까. 정규직들은 우리보다 더 편한 일 하면서 월급은 두세 배 더 많이 받아가고 토요일 일요일 꼬박꼬박 쉴 수 있지.”

그는 계속해서 말했습니다. 그의 목소리에는 분노에 뒤섞인 슬픔 같은 것이 배여 있었습니다.

“우리는 토요일도 없어. 주 40시간 근무제? 그런 게 우리나라 근로기준법에 있다면서. 우리는 다른 나라 사람이야. 이제 더는 못 참는 거지. 상여금이 100%야. 20년 전에도 이런 회사 없었다고.” 

더는 못 참겠다는 그의 말을 들으며 갑자기 전태일 열사가 생각났습니다. 그는 근로기준법을 자신의 몸과 함께 불태우며 이렇게 외쳤다고 합니다.

“근로기준법을 지켜라! 근로자를 혹사하지 말라!”

그러나 40여년의 세월이 흐른 오늘날에도 여전히 노동법은 노동관료들의 책상 위에서 먼지나 먹으며 천덕꾸러기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나 봅니다. 세상은 아직도 나아진 것이 별로 없습니다.

금년 8월, STX조선은 유럽 최대 조선사 아커야즈를 완전 인수했다.

STX의 고속 성장, 그러나 하청노동자들의 삶은 거꾸로 70년대로…

STX가 고속 성장한 배경에는 물론 강덕수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경영을 잘한 탓도 있겠지만, 무엇보다 현장에서 묵묵히 땀 흘려 일한 노동자들의 공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STX의 하청노동자들은 7~80년대보다 못한 대접을 받고 있었습니다.

STX는 본사직원보다 하청노동자들이 더 많은 기형적 노무체제를 갖고 있는 회사입니다. 이렇게 된 데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습니다만, 1990년대 이후 정부의 비정규직 노동정책이 STX가 별다른 어려움 없이 하청 위주의 사업장을 확대하는 데 보탬이 되었을 수도 있습니다.

근로기준법이 정한 주 40시간 노동제도 이들 하청노동자들에겐 그림의 떡입니다. 이들은 사실상 비정규직보다도 못한 대우를 받고 있었습니다. 이들에겐 정규직(본사) 노동자들에게 제공되는 어떤 혜택도 주어지지 않습니다.

하청노동자들에게 주 40시간 노동은 그림의 떡

주말에도 묵묵히 일해야 합니다. 물론 토요일에 일하지 않고 쉴 권리는 있습니다. 그러나 무급휴일입니다. 말하자면, 일하지 않는 대신에 굶어죽을 권리가 주어진 것이지요. 이렇게 해서 받아가는 돈은 평균 연봉 1500을 넘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뿐이 아닙니다. 200명이 넘는 노동자들이 일시에 10여개의 샤워기에 매달려 조선현장에서 흘린 땀과 기름을 씻어내야 합니다. 마치 일제시대에 징용된 북해도의 탄광노동자들이 연상되지 않으십니까?

물론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그렇기야 하겠느냐고 하시는 분들도 있을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비약입니다. 아무리 그렇지만 21세기 선진 대한민국의 노동자를 징용된 일제 탄광노동자와 비교할 수야 있겠습니까?

회장 등 임원진은 100억대의 보너스 지급하면서…

그러나 그들이 가지는 박탈감이나 상실감은 오히려 더 크다는 것을 우리는 모르고 있습니다. 그들이 누리는 동시대의 보편적 삶의 질은 오히려 그때보다 더 못하다는 것을 우리는 모르고 있습니다.

그들은 퇴근하고 동료들과 함께 마시는 소주 한 잔도 부담스럽습니다. 그들이 감당해야할 짐의 무게는 7~80년대의 노동자들보다 훨씬 크고 무겁습니다. 그런데도 그들에게 주어지는 대가는 이 짐을 감당하기에 너무나 턱없이 모자랍니다.

STX 이사회는 올해 강덕수 회장이 회사발전에 공헌한 점을 인정해 100억 원대의 보너스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다른 임원들에게도 역시 이에 상응한 보너스가 성과급으로 지급되었습니다. 자기들끼리는 고속 성장한 회사를 축하하며 이미 모든 논공행상을 다 벌였습니다.

STX 본사 앞에서 항의시위 중인 마산 수정만 매립 반대 시민들. 사진=2kim.idomin.com 김훤주 기자


월드 베스트 STX? 월드 베스트 악덕기업!!

그러나 강덕수 회장이 약속한 “5년 안에 정규직과 비슷한 대우를 해주겠다”는 말은 이미 거짓말이 된지 오래입니다. 게다가 ‘World Best STX’ 하청노동자들에겐 ‘노사협의회’마저 없습니다. 법이라는 이름으로 국가가 부여한 강제적인 보호 장치도 그들에겐 주어지지 않았습니다. 

STX는 법에 보장된 노사협의회마저 허용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그래서 만주에 독립운동 자금 부치듯 비밀리에 유인물이 STX 조선소에 뿌려졌습니다. 앞으로 STX조선과 STX중공업 하청노동자들의 운명이 어떻게 될 것인지 매우 궁금해지는 대목입니다.
 

2008. 12. 26.  파비                 

STX에 대해 더 궁금하신 분은 2kim.idomin.com 에 가셔서 STX를 검색해보세요. 참고로 STX중공업이란 회사는 완전히 하청 비정규직노동자들만으로 돌아가는 회사라고 하는군요. 말하자면, 공장에 본사 직원이 없다는 말입니다.  

<노사협의회 설치를 요구하는 STX 하청노동자들이 배포한 유인물>

노사협의회 설치하여 우리 권리 우리가 얻어내자!!

STX조선 하청노동자들은 봉인가?

STX는 재계 순위 20위권의 대기업이다. 단기간의 고속성장을 이룬 배경에는 열심히 일한 하청노동자들의 땀이 서려있다. 그러나 우리 하청노동자들은 70년대보다도 못한 열악한 근로조건 속에 버려져 있다. 근로기준법이 정한 주 40시간 노동도 우리에겐 그림의 떡이다. 정규직들이 토요일에 여가를 위해 떠나는 차량행렬을 비집고 우리는 일터로 향해야 한다. 장시간 노동에도 우리가 받아가는 임금은 최저생계비를 겨우 웃도는 형편없는 수준이다.

70년대 탄광보다도 형편없는 복지시설

200명도 넘게 수용하는 탈의실에 샤워기는 고작 10개가 고작이다. 뜨거운 조선소에서 먼지를 뒤집어쓰고 하루 종일 땀 흘린 우리 하청노동자들 깨끗하게 씻고 집으로 돌아갈 자유도 없다. 힘들게 일하는 우리에게 지급되는 점심식사는 2600원짜리 ‘짬밥’이다. 이런 형편없는 밥을 먹고 쇳가루와 먼지가 뒤범벅이 된 현장을 책임지라는 회사는 악마가 아닌가.

상여금이 고작 100%, 이게 뭡니까?

STX 강덕수 회장은 100억대에 달하는 상여금을 보너스로 받았다고 한다. 열심히 일한 대가를 받는 것에 토를 달 사람은 없다. 그럼 강덕수 회장이 100억대의 보너스를 받을 동안 우리 하청노동자들은 아무 일도 안 하고 놀았는가. 그래서 우리에겐 고작 상여금 100% 지급도 아까워하는 것인가. 지금 세상에 상여금을 100% 받는 회사가 있다고 하면 지나던 개도 웃고 말 것이다.

월드베스트 STX? 월드베스트 악덕기업!!

새벽밥을 먹고 나와 하루 16시간 이상을 회사에 몸 바친 우리가 이런 대우를 받고 살아야하는 것이 바로 STX의 월드베스트다. STX에겐 일당 4만 원짜리 노동자들을 하청 비정규직으로 고용해 장시간 노동으로 부려먹는 월드베스트다. 토요일을 무급으로 만들어 강제로 노동을 하지 않고서는 살 수 없도록 만드는 월드베스트다. 노동자들의 피를 빨아 자기들 배만 채우겠다는 월드베스트다.

강덕수 회장이 “5년 안에 정규직과 비슷한 대우를 받도록 해주겠다!”던 약속은 이미 거짓말이 되었다. 이에 우리는 요구한다.

1. 하청노동자들에게도 연간 상여금 500%를 지급하라!

2. 토요일을 비롯한 무급휴일을 폐지하고 유급휴무제를 실시하라!

3. 사내 복지시설, 자녀 학자금 등 복지혜택을 정규직 수준으로 대우하라!

노사협의회를 구성해서 우리의 권리는 우리가 스스로 얻어내야 한다

전체 하청노동자들에게 호소한다. 이런 요구들은 우리가 아무리 한다고 해도 STX자본과 하청업체가 들어줄리 만무하다. 따라서 우리는 먼저 노사협의회를 설치해야 한다. 노사협의회는 법에으로도 보장돼 있다. 앞으로도 형편없는 복지시설에서 2600원짜리 짬밥을 먹으며 토요일에도 쉬지 못하고 일하고 상여금 100%에 감지덕지하면서 계속 STX의 봉이 될것인가? 아니면 우리 권리를 회사에 당당히 요구할 것인가?

하청노동자 여러분! 우리 모두 힘을 모읍시다.

노사협의회 설치하여 우리의 권리는 우리가 찾읍시다.

노사협의회 설치를 요구하는 STX 하청노동자 일동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cheapfashionshoesam.com/ BlogIcon cheap uggs 2012.12.31 2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ugg france pense à moi-même, au pied de celui-ci est tenu, immédiatement loin vers la résidence du Cantique des CantiquesEtc hâte se précipitèrent, et a été surpris de trouver la ugg pas mal, juste se promenait dans la cour, regardez nerveux.En voyant le ugg Mangying en place, en s'appuyant sur le Cantique des Cantiques s'assit d'un côté, sa promenade bouche rappeler.

    ugg pas cher maintenant, mais il ya des gens, des choses enceintes ou quelque chose dois être prudent, les femmes enceintes qui, comme elle, ont été à pied?"Avez-vous le trouver?" Cantique des Cantiques semble y avoir une certaine Liushenwuzhu attendre de s'asseoir après avoir tiré ugg demandé à plusieurs reprises.

    ugg australia pas l'intention de dissimuler, acquiesça être admis.Chose cela ne peut pas être caché, très tôt reconnu.A Song of Solomon, son visage soudain une pâle, les lèvres écarlates, soucieux tout à coup et dit: "ugg, tu m'avais promis aussi, comment pouvez-vous ..."

    http://www.uggfranceba.com/ http://www.uggfranceb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