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후보는 부마민주항쟁 군사진압에 대한 사과와

진상규명 등의 요구에 대한 응답부터 하라

박근혜 후보진영에서 ‘부마민주항쟁기념식은 국민대통합 차원에서 박 후보가 꼭 가야 한다’는 입장이라 한다. 그리고 이번 주 중 ‘경남을 찾아 부마민주항쟁기념식에 참석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고 14일 보도되고 있다.

먼저, 본회는 18일 창원시 마산의 부마민주항쟁기념식에 박근혜 후보는 물론 어느 대선 후보도 초청한 사실이 없음을 밝힌다. 과거사위원회의 결정에 의하면 박 후보는 부마항쟁 관련 국가 폭력 및 인권침해의 가해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33년간 역사적 재평가와 진상규명이라는 요구를 외면해 왔고, ‘부마민주항쟁’ 언급조차 없었으며, 사과 한 마디 없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 기념사업회가 박 후보를 먼저 초청하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을 뿐만 아니라, 상상도 할 수 없는 쓸개 빠진 일이다. 박근혜 후보가 먼저 대선후보라는 권위를 내세워 기념식에 참석 하겠다면, 이는 정치도의나 인간에 대한 예의에 크게 벗어남을 분명히 밝힌다.

15일 박근혜 후보가 새누리당 경남선대본부 출범을 위해 마산에 온다고 한다. 박 후보는 그간 여러 차례 우리가 요구한 바에 대해 먼저 답부터 해야 한다. 우리의 요구를 다시 간추리면 박정희 정권의 ‘반국가적 부마 폭도 난동’ 규정과 이에 대한 합법적, 불법적 군사진압이 잘못이라는 것, 반유신 부마항쟁이 헌법적 가치 회복을 위한 주권자의 정당한 민주화 운동이라는 것을 인정하고, 부마항쟁 진압과 수사 과정의 사망, 인권유린에 대한 정중한 사과와 이에 대한 책임을 표명하는 것, 이후 후속 조치로 부마항쟁 관련 전면적 진상규명과 부산·마산시민 명예회복, 배상과 예우 등에 대한 제도적 입법 조치 등이다.

참고로 사업회는 해마다 기념식을 하면서 정당을 불문하고 경남도지사, 도의회 의장/의원, 창원시장·의회의장/의원과 지역구 국회의원 등 선출직 대표들을 초청해 왔다. 지난 해 마산지역 한나라당 국회의원과 야당 국회의원들의 부마항쟁특별법 발의에 호응하여 한나라당 경남도의원들이 부마항쟁특별법 통과촉구 결의안을 채택했지만 한나라당은 이를 부결한 바 있으며 올해 다시 재발의 추진 중이다.

2012년 10월 14일

(사)부마민주항쟁기념사업회

※ 부마항쟁기념사업회에서 보내온 성명서 전문입니다. 저는 부마기념사업회 회원은 아니지만(그 당시 중학생이었음), 성명서 전문에 깊이 공감하는 바라 여기 게재합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