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을 야권단일화 경선에서 이변이 일어났습니다. 이정희 통합민주당 대표가 현역 민주당 의원을 꺾고 야권단일후보가 됐습니다. 본선보다 더 어렵다는 단일화 경선을 통과한 이정희 후보와 통합진보당으로서는 대단히 기쁜 일이 아닐 수 없겠습니다.

아마도 크게 뒤처지던 이 후보가 막판에 종북 플래카드 소동의 덕을 많이 본 것이 아닌가 그런 판단들을 많이 하는 것 같습니다. 이 플래카드를 누가 걸었는지는 아직도 미지에 빠져 있습니다. 만약 김희철 의원 말대로 자기가 건 것이 아니라면 진짜 억울하게 됐습니다.

아무튼, 그러나 저는 이정희 후보에 대해 축하보다는 비판의 말을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서울에서 통진당이 교두보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이 후보의 승리는 매우 큰 의미를 갖는 것이지만 이 후보는 정직하게 경선에 임하지 않았습니다.

통진당 대표라면 대표답게 떳떳하게 자기 당 이름을 걸고 싸워야 하는데 남의 당 대표의 얼굴을 빌어 표를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게다가 그 남의 당이라는 것이 경선 상대방인 민주통합당의 한명숙 대표였던 것입니다. 이는 아주 비겁할 뿐 아니라 부끄러운 행위였습니다.

▲ 이런 식의 홍보방식은 페어플레이도 아니잔 우선 상대당 후보에 대한 예의가 아니지 않을까?

왜 통합진보당 이름을 걸고 당당하게 경선에 임하지 못했을까요? 통합진보당 대표가 민주통합당 대표의 후광을 업고 선거에 임한다는 것이 얼마나 자기모순이며 스스로를 부정하는 행위인지 한번이라도 생각해보았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제가 만약 통진당 당원이었다면 자기네 당대표의 이런 몰상식한 행위에 대해 심한 모욕감과 창피함으로 분노했을 것입니다. 어떻든 결과가 좋으니 된 거 아니냐고요? 글쎄 과연 그럴까요? 자, 그렇다면 다음 이야기도 결과가 좋으면 다 좋은 거라고 말할 수 있을지 모르겠군요.

이정희 후보의 8페이지짜리 예비홍보물에 보면 이런 내용이 나옵니다. 학력고사 인문계 여자수석. 사법고시 합격. 이 내용이 한 페이지 전체를 장식하고 있습니다. 아예 고등학생 시절 학교 앞에 붙은 ‘학력고사 전국수석’ 현수막 앞에서 찍은 사진까지 있습니다.

본인으로서야 자랑스럽겠지요. 그리고 자랑하고 싶겠지요. 그러나 진보정당을 자처하는 통합진보당 대표로서 적절한 행동이었을까요? 1등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을 바꾸자는 게 통진당이 늘 주장하던 것 아니었나요? 그런데 당대표가 이를 배반하다니요.

지금 이 순간에도 학력철폐를 외치고 있는 선생님들이 이 후보의 이런 행동을 보며 무슨 생각을 할까요? 과연 이런 사람이 국회의원이 됐을 때 대한민국의 고질적인 교육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있을까 생각해보면 ‘어림도 없다’는 답밖에 나오지 않습니다.

‘학력고사 전국수석-서울법대-사법고시-1등 국회의원’, 1등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에서 1등만 기억하고 있는 통합진보당 대표 이정희. 글쎄요. 그냥 선거에서 이기기 위한 하나의 대중요법이며 전술일 뿐이라고요?

하하, 하지만 저 같으면 이리 자랑질을 해놓고는 학벌 없는 사회 따위는 절대 말 못할 거 같거든요. 왜? 입이 부끄러워서….  

Posted by 파비 정부권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야권단일을 위해 2012.03.20 1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합진보당의 약칭은 공식적으로 진보당입니다.
    그럼에도 통진당이라고 하면서 글쓰신걸보니 애초에
    진보당에대해 비판적인 시각으로 보신것같네요.
    중립적인 시각이 아니라 편협한 생각인것 같습니다.
    혹시 진보신당 아니신지...
    진보신당이신분들이 진보당을 통진당이라고 자꾸 말씀하시더군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2.03.20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통합진보당의 약칭은 공식적으로 진보당이 아닙니다. 선관위에서 안된다고 한 걸로 알고 있고요. 통합진보당 혹은 통진당으로 부르는 게 맞지요. 언급하신 것처럼 진보신당이 없다면 진보당으로 불러도 무방하겠으나 이미 진보신당이란 당명이 있는 상황에서 진보당이란 약칭은 혼선을 가져온다는 점에서 선관위가 허락 안할 것이겠구요. 그리고 정치도의적 양심적으로도 옳지 않습니다.

      그리고 그것과 상관없이 이정희 대표의 행동은 틀렸습니다. 혹시 님께서는 옳고 정당한 행동이라고 생각하시나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2.03.20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리고 저는 통합진보당이든 진보신당이든 민주통합당이든 잘못한 것이 있으면 새누리당과 마찬가지로 비판합니다. 참고로 제가 진보신당 전 대변인 문부식 씨의 음주난행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한 글을 보세요. 블로그뿐 아니라 페이스북에서도 비판했습니다. 색안경 끼고 보지 마시길...

  2. PureRed 2012.03.22 0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보' 라는 세력들이 '노동자'라는 단어 하나 제대로 쓰지못하고 '서민'으로 얼버무리는데 무얼 바라시는지요 ㅋㅋ.. 계급주의가 실종된 진보에게 계급적 평등주의에 대한 인식이 필요한 학벌타파는 참.. ㅋㅋ.. 이미 자신들이 기득권인데요 뭐. 그저 반 이명박+'서민' 만 읇조릴 뿐이죠.

  3. Favicon of http://www.bulberrysale.com/ BlogIcon burberry coat 2012.12.29 2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först inte talade, såg på mig med att de flesta av världens vackraste vatten hyacint, namn med efternamn ropade mitt namn. Jag ser Vintergatan gnista föll på hans ögon, och även några trance."hermes", hans röst så mild, "Jag har alltid trott att du hade för mycket att se utanför, senare kallad mitt namn på den."

    "Du är äldre än mig mycket av mina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vänner sa,http://www.hermesswedenv.com/ och kan betraktas mina äldre jag kallar dig gråta farbror inte vara alltför stor, och direkt samtal ditt namn, det är ganska oförenligt med reglerna."Visst nog, jag ser leende omedelbart hermes ögon skarpa ut, är att stämningen definitivt inte trevlig.

    "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du påminner mig om den ålder frågan är egentligen inte artigt," hans läppar panna Yang, svagt leende, med lite känslor som inte kan undrar: "Jag är faktiskt redan en farbror."hermes höja sin tjänstgöringstid i familjen, uttryckte det väl som en gammal man, måste han inte vara alltför glada.

  4. Favicon of http://www.thenorthfaceab.com/ BlogIcon north face jackets 2013.01.02 2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e trio a ensuite parlé pendant un moment, mais finalement impuissant observation silencieuse.ugg france secret soupir, semble-il vraiment tout d'un coup ne peut pas résoudre, si vous voulez laisser à l'empereur de dissiper l'idée, c'est seulement un moyen.

    Hélas, il semble que cette fois, il est encore d'aller à ugg pas cher obtenu.Seulement convaincre ugg, elle peut avoir le prochain mouvement, afin de résoudre cette chose un peu.Mais à quel moment aller à Janvier élégant, ugg encore un peu hésitants, de toute façon, les choses ne sont pas aussi sentir la brûlure, peut-être aussi regarder les deux jours, nous allons parler.

    Dans le même temps, une autre paire d'enfants dans le jardin impérial Palais Impérial est de discuter de choses, mais le rire avec ugg australia ici en permanence, car assis dans le pavillon, les deux hommes n'a pas eu à dire quoi que ce soit, debout dans deux derrière le palais eunuques, mais plus perturbé si il est difficile de me retenir, cette étrange atmosphère si longtemps leur corps tout entier tremblait.

    http://www.uggfranceba.com/ http://www.uggfranceba.com/

  5. Favicon of http://www.nflcanadashop1.com/ BlogIcon Cheap Nike NFL Jerseys 2013.01.04 1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fter The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experimentando intensa que la Primera Guerra Mundial II lucha, finalmente tomó la determinación de si sigue siendo tan rígido hacia abajo, para fijar el texto hermes este amor laberíntico realmente dispuesto en la mente de muchos programas, como "Te quiero, poco antes de mil años ", es obvio que la palabra jin Qiaoshanzhenhu el poder de hermes y el decidido por" amor ".

    Noches frías de las pocas personas en la calle, a la luz de las lámparas, si sólo dos personas en el mundo abierto. el puño cerrado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justo en la boca, finalmente desgracia, el mal ambiente grande ocurrió, Susan pronto como paso hermes, diciendo: "¿Qué es lo que quieres si no, me voy a casa?"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valor tiene miedo de encontrar trajo de vuelta, y de forma inesperada sacudió la cabeza y dijo: ". Nada, nada"Susan sonrió Wai bueno hermes scarf, hasta el coche para ir a casa. hermes permanecer donde culpan a sí mismas olvidé de decir "cuidado camino de otra carretera en dirección a la siguiente intersección.

  6. Favicon of http://gkv.oakleysunglassesoute.com BlogIcon oakley sunglasses sale 2013.04.05 1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아주 좋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