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을 야권단일화 경선에서 이변이 일어났습니다. 이정희 통합민주당 대표가 현역 민주당 의원을 꺾고 야권단일후보가 됐습니다. 본선보다 더 어렵다는 단일화 경선을 통과한 이정희 후보와 통합진보당으로서는 대단히 기쁜 일이 아닐 수 없겠습니다.

아마도 크게 뒤처지던 이 후보가 막판에 종북 플래카드 소동의 덕을 많이 본 것이 아닌가 그런 판단들을 많이 하는 것 같습니다. 이 플래카드를 누가 걸었는지는 아직도 미지에 빠져 있습니다. 만약 김희철 의원 말대로 자기가 건 것이 아니라면 진짜 억울하게 됐습니다.

아무튼, 그러나 저는 이정희 후보에 대해 축하보다는 비판의 말을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서울에서 통진당이 교두보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이 후보의 승리는 매우 큰 의미를 갖는 것이지만 이 후보는 정직하게 경선에 임하지 않았습니다.

통진당 대표라면 대표답게 떳떳하게 자기 당 이름을 걸고 싸워야 하는데 남의 당 대표의 얼굴을 빌어 표를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게다가 그 남의 당이라는 것이 경선 상대방인 민주통합당의 한명숙 대표였던 것입니다. 이는 아주 비겁할 뿐 아니라 부끄러운 행위였습니다.

▲ 이런 식의 홍보방식은 페어플레이도 아니잔 우선 상대당 후보에 대한 예의가 아니지 않을까?

왜 통합진보당 이름을 걸고 당당하게 경선에 임하지 못했을까요? 통합진보당 대표가 민주통합당 대표의 후광을 업고 선거에 임한다는 것이 얼마나 자기모순이며 스스로를 부정하는 행위인지 한번이라도 생각해보았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제가 만약 통진당 당원이었다면 자기네 당대표의 이런 몰상식한 행위에 대해 심한 모욕감과 창피함으로 분노했을 것입니다. 어떻든 결과가 좋으니 된 거 아니냐고요? 글쎄 과연 그럴까요? 자, 그렇다면 다음 이야기도 결과가 좋으면 다 좋은 거라고 말할 수 있을지 모르겠군요.

이정희 후보의 8페이지짜리 예비홍보물에 보면 이런 내용이 나옵니다. 학력고사 인문계 여자수석. 사법고시 합격. 이 내용이 한 페이지 전체를 장식하고 있습니다. 아예 고등학생 시절 학교 앞에 붙은 ‘학력고사 전국수석’ 현수막 앞에서 찍은 사진까지 있습니다.

본인으로서야 자랑스럽겠지요. 그리고 자랑하고 싶겠지요. 그러나 진보정당을 자처하는 통합진보당 대표로서 적절한 행동이었을까요? 1등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을 바꾸자는 게 통진당이 늘 주장하던 것 아니었나요? 그런데 당대표가 이를 배반하다니요.

지금 이 순간에도 학력철폐를 외치고 있는 선생님들이 이 후보의 이런 행동을 보며 무슨 생각을 할까요? 과연 이런 사람이 국회의원이 됐을 때 대한민국의 고질적인 교육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있을까 생각해보면 ‘어림도 없다’는 답밖에 나오지 않습니다.

‘학력고사 전국수석-서울법대-사법고시-1등 국회의원’, 1등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에서 1등만 기억하고 있는 통합진보당 대표 이정희. 글쎄요. 그냥 선거에서 이기기 위한 하나의 대중요법이며 전술일 뿐이라고요?

하하, 하지만 저 같으면 이리 자랑질을 해놓고는 학벌 없는 사회 따위는 절대 말 못할 거 같거든요. 왜? 입이 부끄러워서….  

Posted by 파비 정부권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