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안홍준 의원이 어떤 블로거를 명예훼손으로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유는 이분이 자기 개인블로그에 안홍준 의원더러 “양아치”에다 “깡패”라 부르고, 경찰에게는 안홍준의 똥궁둥이나 빨아먹는 “똥개들”이라고 불렀기 때문입니다. 아마 무지하게 기분이 나빴던 모양입니다. 국회의원쯤이나 되시는 분이 일개 농촌의 힘없는 블로거를 상대로 고발사건이나 만드시다니 말입니다.

제가 보기에도 국회의원씩이나 되는 양반더러 “양아치”라고 부른 건 좀 심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욕을 하고 싶더라도 다른 적당한 표현은 없었을까 하는 생각이 안 드는 것도 아닙니다. 게다가 여당 국회의원을 보호해야할 역사적 사명을 띠고 이땅에 창설된 경찰을 향해 “똥개들”이라고 욕을 했으니 경찰들은 향후에 안홍준 의원에게 더욱 충성해야겠다는 생각이 들 법도 합니다.

▼ 아래 하늘색 배경색으로 칠해진 사진설명이 명예훼손으로 고발된 내용 중 일부입니다.

한나라당에 안홍준이라는 양아치의 똥궁둥이나 빨아먹고 장애자들을 강제로 끌어 내는 똥개들을 보아라 ! 민주주의를 짓밟는 이들이 사람이라 할수있는가             
[출처]경남 지역 장애진들 안홍준 사무실 점거시위.진보신당.민주노동당 당원참여  

안홍준 의원, 양아치 소리에 발끈해서 블로거를 고발

그러나 곰곰 생각해보면, 그 블로거가 아무리 생각해 보아도 장애인들을 탄압하는 안홍준 의원이 양아치로 보였기 때문에 양아치라고 부르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마찬가지로 양아치의 지시에 따라 움직이는 것 같은 경찰도 양아치의 똥궁둥이나 빨아먹는 똥개들로 보이는 게 어쩌면 그분 입장에서야 당연한 일 아니겠는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이 블로거는 진보신당의 당원이기도 한데 네이버에 블로그를 개설해 운영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다음> 블로거뉴스처럼 발행되어 대규모로 읽히는 그런 블로그가 아니라 그저 개인의 단상을 그날 그날 정리하는 정도의 블로그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도 안홍준 의원이 이처럼 힘없는 일개 농부를 경찰에 고발했다는 것은 그의 심성이 얼마나 소심한가를 잘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됩니다.

안홍준 의원은 오래 전부터 마산에서 산부인과 병원장으로 유명한 사람입니다. 제가 갓 결혼을 해서 아이가 태어나려고 하던 무렵에 그분이 운영하던 병원에 대한 소문을 들은 기억이 있습니다. 친구의 아내이며 동시에 제 아내의 대학 후배이기도 하고 또 동시에 저와는 노조운동 동지이기도 했던 여자 분이 배가 불러오기 시작하는 우리 아내에게 하던 말이 생각납니다.

“언니야. 그 병원에만 가면 무조건 짼다더라. 그라니 거기는 절대 가지마라.”

저도 사실 그 병원에 가끔 가보았습니다만, 설마 그렇기야 하겠느냐고 말했습니다. 어디까지나 의학적 판단에 따라 결정한 것이겠지요. 물론 순산을 유도하는 것보다야 제왕절개를 하는 것이 의료사고의 위험을 낮출 수도 있고 동시에 수입도 높겠지만 말입니다. 그래도 그 병원은 지방에서는 꽤 유명한 큰 병원이며 영업도 매우 잘 되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제 아내는 그 병원에 안 가고 파티마 병원에서 아이를 낳았는데, 거기 가 보니 통증을 못 이긴 산모들이 의사 선생님 옷자락을 붙들고 제발 째 달라고 사정을 하는 모습이 보이더군요. 그걸 보노라니 그 병원이 이해가 안 가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파티마 병원이야 종교단체에서 운영하다보니 종교적 신념에 따라 아주 급박한 경우가 아니면 제왕절개를 회피하겠지만, 일반 병원이야 어디 그럴 수가 있겠습니까?

▼ 아래 하늘색 배경색으로 칠해진 사진설명도 명예훼손으로 고발된 내용 중 일부입니다.

              안홍준<영감>. 그는 국회의원이 아니라 깡패였다    
              [출처]경남 지역 장애진들 안홍준 사무실 점거시위.진보신당.민주노동당 당원참여
                          사진 속 하얀 상의 입은 분은 진보신당원인 강범석 씨.

하여간 그 때문에 저는 그 병원에 대하여 매우 안 좋은 느낌을 갖고 있었는데, 알고 보니 그 병원의 원장님이 바로 안홍준 의원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분은 참여자치연대라는 시민단체의 초대 대표(의장)까지 역임하셨습니다. 제가 알기로 전교조를 빨갱이 단체로 생각하실 정도로 보수적인 분이 어떻게 정부를 비판하는 시민단체의 대표가 되셨는지에 대해서는 많은 의문점들이 남아 있습니다만, 언젠가 이 의문에 대해서도 한 번 파헤쳐 보고 싶은 생각이 드는군요.

보수적인 산부인과병원 원장이 참여자치연대 대표였다니 

어쨌든 이분이 마창진 참여연대의 대표까지 하신 만큼 참여자치연대 분들은 이분에게 매우 호의적인 생각을 갖고 계신 듯했습니다. 얼마 전에 마산의 가톨릭 여성회관에서 매년 주최하는 민들레 축제에 갔을 때였습니다. 여기서 참여자치연대의 사무처장님과 그곳 회원 한분과 술자리 동석을 하게 되었는데요. 안홍준 의원 사무실 앞에서 농성 중인 장애인들과 가깝게 지내는 저를 의식해서 그랬던지 그런 말씀을 하시더군요.

“안홍준 의원이 뭐 특별히 잘못한 게 있나요? 장애인 복지예산을 안 의원 혼자 깎았습니까? 그게 안 의원에게 책임이 있습니까? 그렇게 죽을죄를 지었습니까?”

그분들은 장애인 활동보조인 임금예산 150억을 삭감한 한나라당과 정부에 항의해 농성을 주도하고 있는 송정문 씨나 장애인들이 도저히 이해가 안 간다는 투로 말씀을 하셨습니다. 저는 상당히 의외였습니다. 어떻게 시민운동을 하시는 분들이 이런 생각을 하실 수가 있을까 하고 말입니다. 실소가 나왔지만, 자리가 자리인지라 이렇게 말하고 말았습니다. 

“그럼 국회의원 그만 두셔야지요. 이런저런 소리 듣기 싫으면서 자리는 차지하고 싶다는 건 말이 안 됩니다. 그러면 이명박도 그럴 수 있겠네요. 내가 뭘 그리 잘못했냐고 말이지요. 왜 나보고 쥐박이라고 모욕하고 난리들이냐고 짜증 낼 만하지 않습니까?”

하긴 얼마 전에 뉴스에 보니 얼빠진 전두환이란 사람이 인사하러 온 대통령 실장에게 그런 말을 하더군요.

“나도 청와대에서 일해 봤지만, 어디 대통령이 일하나. 다 아랫사람들이 만들어 오면 뭔지 알지도 못하면서 그냥 도장만 찍는 거지. 그런데 욕은 다 대통령이 들어먹고 말이야. 참 힘들지.”

저는 그 말을 들으면서 어떻게 저런 인간이 대통령질까지 해 먹었을까 하고 허탈한 웃음이 나오더군요. 우리나라 국민들 참 복도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따위 허접한 인간을 두고 그토록 독재타도를 외치며 거리에서 젊음을 불태웠던 시절이 갑자기 아까워지기까지 했습니다.

그런데 그런 똑 같은 말을 참여자치연대 회원 분에게서 듣게 되다니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그 회원은 이어서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지금 안홍준 의원이 인터넷에서 자기를 비방한 사람들 고발하려고 준비 중이더라. 조심해야 될끼다.” 

자기 눈에 양아치처럼 보이는 사람을 양아치라고 표현한 게 죄가 될까요?

저는 그 말을 듣는 순간 좀 뜨끔했습니다. 물론 저는 저급한 욕설 따위는 하지도 않고 이에 찬성하지도 않지만, 인터넷에서 안홍준 의원을 가장 많이 비판한 사람이 바로 저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다시금 만약 그리만 해준다면 얼마나 고마울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럼 한 판 싸움이 벌어지는 것이지요. 힘없는 일개 시민이 국회의원과 맞짱 한 번 뜰 기회를 얻는다는 게 그리 흔한 일이 아니지 않습니까?

그런데 영 엉뚱한 곳에서 일이 벌어졌군요. 혹시나 경찰에서 출두요구서가 날아오지 않을까 기다리고 있었는데 엉뚱한 분에게 배달이 된 것입니다. 제가 그분 블로그를 방문해보았는데 별 내용도 없었습니다. 그저 위 사진에 예시된 것처럼 사진 걸어놓고 그 밑에 설명을 달 때 안홍준 의원을 양아치로 경찰을 양아치의 똥궁둥이이나 빨아먹는 똥개들로 표현한 것이 전부입니다.

안홍준 의원님. 기분이야 나쁘긴 하시겠지만, 쥐새끼에 비유한 쥐박이 소리 듣는 대통령도 있는데 좀 자중하시는 게 좋지 않을까 합니다. 그런 허약한 심장으로 어떻게 나라살림을 챙긴단 말입니까? 쫀쫀하게 양아치 소리 한 번 들었다고 그렇게 흥분하는 모양새가 그리 썩 좋아 보이지 않습니다.

그나저나 궁금합니다. 자기가 보기에 양아치처럼 보이는 사람을 양아치라고 부른 것이 과연 죄가 될지 말입니다.

2008. 11. 8.  파비

습지와 인간
카테고리 역사/문화
지은이 김훤주 (산지니, 2008년)
상세보기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1.08 2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1.08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아내로 바꿨습니다. 우리 아내라고 해도 큰 무리는 없을 듯합니다만. 우리학교, 우리아버지, 우리아들, 우리동네, 그런 식으로 많이 쓰이죠. 아마 우리나라 말에 공동체적인 요소가 많다고 어릴 때 배웠던 기억이 있는데요. 그래도 지적을 듣고보니 저도 자신 없고 좀 찜찜하기도 해서 일단 우리 아내를 제 아내로 고칩니다.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11.08 2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상대에 대한 평가는 나를 기준으로 합니다.
    아무리 그 사람이 유명인이라도 생각과 행동이 아닐 때는 양이치라고 표현할 수 있으며, 그 이상도 표현이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안홍준 의원의 이야기는 그동안 몇 번 읽었었구요.
    읽을 때마다, 허허 - 하였지요.

    불똥이 파비님에게 튀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람합니다.()
    (더러워서 입 열고 세상 살것어요 - ㅎㅎ)

  3. Favicon of http://genchicken.kr BlogIcon 닭장군 2008.11.08 2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딴나라새끼들은 이땅에서 사라져야 합니다.

  4. 반딧불이 2008.11.08 2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심히 일하시고 국민들에 평가를 기대하시죠 의원님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1.09 0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민들 목소리를 잘 듣는 게 제일 중요한 일인데, 듣기 싫은 소리에 귀를 막고 전경들 풀어 잡아가고 경찰에 고발하는 사람들이 무슨 일을 열심히 하겠습니까?
      일 열심히 하는 사람은 자기에게 하는 듣기 싫은 욕도 겸허하게 경청하죠. 우리나라에 그런 정치인이 있을까요?

  5. 웃끼세상 2008.11.09 0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홍준이라...이름 기억하고 있으마...너는 낙선대상 1순위다. 과거행적 뒤저보고 냄새나는 곳 다 후벼파볼까

  6. 2008.11.09 0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Favicon of http://maejoji.tistory.com/ BlogIcon 매조지 2008.11.09 2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수준이 하급이라서 "양아치'란 말을 가끔 씁니다. 의원 같지도 않은 지방의원이 주 대상이고, 안 某는 모르겠지만, 의원 같지 않은 똥개들에게도 가끔 씁니다. 전 어느 정당에도 가입한 예가 없고 죽을 때까지 어떤 정당에도 가입할 생각이 없습니다. 다만, 기사를 보다 어이 없을 때, 그런 말을 가끔 쓰기는 합니다. 앞에서 밝혀 듯이 수준이 낮기 때문이겠지요. 또한, 겁도 많아서 누가 고발한다든지 똥구리내 나는 경찰이 다가오면 자지러집니다. 그래도, 피해갈 수 없을 때는 어떡합니까? 때리면 맞아야지. 그냥 고이 맞지만은 않겠지만. 죽어도 "찍~"하면 이명박이 동족인 줄 알고 도와주려나!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1.09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준 이하는 양아치 소리 한번 들었다고 발끈해서 치사하게 시민을 고발이나 하는 사람입니다. 국회의원씩이나 되는 분이 말이죠. 내가 그 블로그 가봤지만, 별 내용도 없었습니다. 장애인들을 탄압하는 모양새에 그럼 그 정도도 화도 못낸단 말입니까? 내가 보기에 안모 의원은 결벽증 같은 게 있지 않나 싶습니다.

  8. 알까기 2008.12.18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아치한테 양아치라고 부르고,
    졸개한테 졸개라고 부르면
    본인들은 화나죠...^^

  9. Favicon of http://www.nflnikejerseysshopj.com/ BlogIcon nfl jerseys wholesale 2013.01.06 0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lanchas ghd baratas tomó la mano snappily fulminó con la mirada, esta memoria tipo Yueya reciente caída de ver, no sé su IQ es seguido a la caída!Abierto parecía más o menos, el nombre ghd llegó antes que la mayoría probablemente Yuanchen cabeza escribirle divertir!

    "¿Eh? Enero Ya, usted conoce a esta persona?" plancha ghd ojos de repente un nombre produjo una pausa, señalando que el nombre le preguntó Yueya Road.Yueya miró: Chu-yin Farmer, hace unos días, escuché a las reglas de procedimiento de Chen Yuan hermano ghd oído comerciantes dijeron a origen, habilidad poco, pero se dice que depender de compra inmensa fortuna y hacer esto! hermano Yuanchen también un poco enojado, pero ghd comprar, pero Dios te salve, las cosas no están tan mal, así que el hermano Yuanchen no le multará cómo? ghd ¿Lo conoces? "

    "No, casualmente preguntar nada!" plancha pelo ghd respondió casualmente, murmurando corazones abiertos.El silencio? Es ghd hermano? Chu familia también han comenzado a buscar capital de Miaodao venida? ¿Tienen el nombre de los funcionarios y empresarios con la idea?

    http://www.ghdspainv.com/ http://www.ghdspain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