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론부터 말하면, 오바마는 좌파가 아니다.

한발 물러서 진보주의자라고 불러주기에도 상당히 어색하다. 물론 미국 내에서는 공화당에 비해 민주당이 덜 보수적인 것만은 사실이다. 거기에다 버락 오바마라는 앵글로 섹슨에게는 생소한 이름의 아프리카계 흑인이 대통령에 당선되었다는 점 때문에 세계가 마치 미국에 혁명이라도 일어난 듯 착각을 일으킬 수도 있겠다.

미국인의 선택은 신자유주의에 대한 심판


그러나 어쨌든 오바마도 미국 민주당도 좌파는 아니며, 그렇다고 특별히 진보라고 보아줄 무엇도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이라크나 아프카니스탄 또는 북한과 같은 적성국가를 대하는 태도에서 약간씩의 차이를 보여줄 뿐이다. 이 차이도 실상은 최근에 생겨난 것이며, 두 차례의 세계대전과 한국전쟁, 그리고 최악의 전쟁으로 평가 받는 베트남전을 이끈 정부가 실은 민주당이었다는 사실에도 주목할 필요도 있다. 

1980년대 이후에 클린턴 행정부를 제외하고 줄곧 공화당 정권이 득세했다. 이 30년 가까운 세월 동안 미국의 신자유주의와 패권주의는 절정을 구가했지만, 미국의 경제는 거꾸로 곤두박질쳤다. 이는 전쟁에 대한 반발과 시장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졌고 결국 미국민은 오바마와 민주당을 선택했다. 부시의 신자유주의에 대한 미국민의 심판이 작용한 결과이기도 하다.

조선일보의 조갑제는 미국 대선 레이스가 한창일 때, 마치 오바마가 당선되면 큰일이라도 일어날 것처럼 말하던 사람이다. 그런데 오바마가 매우 친북(좌경)적인 사람이며 그래서 위험하다고 생각하던 그들이 갑자기 오바마는 좌파가 아니며 좌파라고 불러서도 안 된다고 말하니 그 반대편에 있는 사람들이 약간 혼란을 느낄 수도 있겠다. 그래서 어떤 진보인사 한 분은 오바마에게 ‘미국식 좌파’라는 개념을 따로 붙여주기까지 했다. 

사진=경남도민일보/뉴시스


미국이 공화당과 민주당이라는 양당체제에 고착된 독특한 정치체제의 나라라는 점을 감안할 때 오바마에게 ‘미국식 좌파’라는 딱지를 붙여주어도 별다른 이의가 없을지는 모르겠다. 그러나 아무리 좌파-우파의 개념이 상대적인 것이라고 하더라도 어느 정도의 개념에 대한 선은 있어야 할 듯싶다. 

노무현을 좌파로 모는 조갑제가 오바마는 좌파로 부르지 말자고?

미국에서도 실제로 오바마를 사회주의자라고 부르는 사람들이 있긴 있는 모양이다. 주로 남부의 보수적인 사람들 입에서 나오는 말이다. 마치 노무현이나 김대중을 좌파라고 몰아세우며 ‘우파의 잃어버린 10년’을 노래하는 이명박이나 조갑제와 같은 사람들이 있는 미국도 역시 사람 사는 세상이다. 어딜 가나 돌연변이들은 있게 마련이다.

김대중은 집권 이후 신자유주의 경제정책으로 IMF를 돌파하는 정책을 펼쳤다. 노무현도 역시 김대중이 닦아놓은 신자유주의 경제정책을 충실히 수행했고 미국과의 FTA는 그 결정판이었다. 더욱이 미국의 패권주의적 군사정책에 협조해서 아프간과 이라크에 파병까지 했다. 이 지점들 때문에 오히려 한나라당보다 더 우편향의 정치를 했다고 평가 받기도 했고 노동자 농민들의 거센 저항에 직면하기도 했다. 

또 반면에 김대중과 노무현은 대북정책에 있어서 ‘햇볕정책’으로 대변되는 유화정책을 폈으며 남북화해무드에 많은 기여를 했다. 두 차례나 남북의 정상이 만나고 그 실효성 여부에 불구하고 공동선언을 이끌어냈다는 것은 역사적 진전임에 틀림없다. 그러나 조갑제 류의 수구인사들은 이게 마음에 안 드는 것이다. 이게 바로 노무현과 김대중이 친북좌파라는 증거라고 끊임없이 물고 뜯는 것이다. 

그런 기준으로 본다면 오바마는 좌파임에 틀림없다. 우선 오바마는 적성국 북한의 최고 통치자인 김정일을 만나겠다고 한다. 여기에다 오바마는 노무현이나 김대중이 신자유주의를 추구한 것과 달리 신자유주의에 종지부를 찍고 과거 뉴딜시대로 돌아가고자 한다. 그런 면에서 오바마는 노무현보다 훨씬 좌파적이고 사회주의적인 정치인이 되는 셈이다. 그런 오바마를 좌파라고 부르지 말자고 자기네끼리 신호를 주고받는 조갑제류의 행태는 그야말로 코미디다.   

그러나, 좌파라고 하기엔 한계가 뚜렷한 민주당 

그러나 아무리 오바마와 민주당의 리버럴이 좌파나 사회주의에 가깝다고 하더라도 역시 미국 민주당의 한계는 뚜렷하다. 미국은 민주당이 수없이 집권했지만 의료보험 체계도 제대로 만들지 못한 나라이다. 교육에 있어서의 공공성도 최악의 수준이다. 북서유럽의 좌파 사민당이 오래 집권한 나라들의 복지와 비교할 기준조차 제대로 없는 나라가 바로 미국이다. 

그런데 30여년에 걸친 미국식 신자유주의 실험이 경제위기의 주범으로 낙인찍히며 좌초하는 시점에서 건국 232년 만에 최초의 흑인 대통령이 등장했다는 사실이 냉정한 미국의 현실을 망각하게 하는 효과를 부리고 있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 반대로 조갑제 같은 이들에겐 노무현보다 훨씬 좌파적인 오바마를 애써 좌파가 아니라고 부인하는 데에는 숭미사대주의에 기반을 둔 나름의 이유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대한민국의 진보인사들이 앞을 다투어 오바마를 좌파라고 추켜세우며 환영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혹시나 좌파라면 무조건 빨갱이에 공산주의자로 몰리는 대한민국 현실에서 발현된 어떤 보상심리 같은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그러나 그 이유가 무엇이든 우리는 조갑제류의 기회주의와는 다르게 사실을 사실대로 말할 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섣불리 오바마가 좌파라고 말하기보다, 우선 그가 보다 좌파적으로 행동하기를 촉구하는 것이 순서가 아닐까 생각한다. 오바마가 신자유주의를 폐기하고 추진하는 뉴딜 식의 경제회생 정책들이 과연 사회복지로 제대로 연결되는지도 주의 깊게 지켜볼 일이다. 그리고 나서 오바마의 좌파에 대하여 평을 해도 늦지 않을 것이다. 

미국이 오바마를 선택한 주요한 이유 중 하나에는 공화당의 실패한 경제가 있다. 이 점을 잘 아는 오바마가 전통적인 민주당의 보호무역주의를 통해 난국을 돌파하리라는 예상은 이미 충분히 있어 왔다. 실컷 좌파라고 추켜세우다가 결국 뒤통수를 맞았을 때의 황당함보다는 덤덤하게 지켜보는 게 오히려 현명하지 않을까?

오바마의 개혁이 좌파적 복지의 확충으로 이어지길

조갑제나 이명박 같은 이들이야 원래 표리가 부동한 분들이라 좌파라고 생각하는 오바마가 당선된 것이 매우 불쾌하지만 애써 속내를 숨기며 “오바마를 좌파라고 불러선 안 된다.”느니 “오바마와 나는 닮은 데가 많다.”느니 횡성수설하며 꼬리를 치지만 우리까지 그럴 필요는 없다고 본다. 

오바마를 좌파로 보긴 뭔가 석연치 않지만 그가 진정한 좌파가 되어 보다 사회(민주)주의적 정책으로 미국의 경제만 살릴 뿐 아니라 최소한의 복지시스템이라도 구축하는 실로 역사적인 미국 대통령이 되기를 희망한다. 미국민들이 그저 마시던 코카콜라를 펩시콜라로 바꾼 정도의 불행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것이다. 

그래서 마지막 결론은, 오바마가 진정한 좌파로 거듭나길 바라는 것이다.  

2008. 11. 6. 파비
습지와 인간
카테고리 역사/문화
지은이 김훤주 (산지니, 2008년)
상세보기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etalrcn.tistory.com BlogIcon Metalrcn 2008.11.06 2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조갑제등이 주장하는건 개소리기 때문에 패스하고요
    구지 따지자면 DJ는 중도 노무현이 중도우파
    오바마는 미국내에선 중도에서 아주 약간 좌 쪽이 아닐까 생각되네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1.07 0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대충 그렇게 생각하는데요. 그러나 문제는 좌냐 우냐 포지션을 정하는 게 아니라 실천의 문제이겠지요. 그리고 님 말씀마따나 조갑제 같은 부류야 상종할 필요도 없지만, 한편 생각하면 그런 사람이 있어 그들이 얼마나 존재할 가치가 없는 허접한 사람들인지 기록으로 보여주니깐요.
      트랙백에 달린 글 보면 조갑제가 어제는 오바마를 친북좌파라고 욕했다가 오늘은 우방이라고 말하는 기괴한 노망을 보실 수 있을 거여요. 누가 친절히 달아주고 가셨네요.

    • 16년간 쥐만잡아온달인 2008.11.07 0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모형재남매자매 서로헐뜯고 싸우다가도 이웃집에서

      험담하면 하나됩니다.

      좌파니 우파니 다부질없는 소립니다.

      일단 강남강북 다른지방에서 욕을해오면 하나됩니다.

      일본에서 독도를 지내땅이라고 우기면 대한민국 하나

      됩니다.

      아시아에서 동양을 싸잡아 몰아세우면 하나됩니다.

      유럽에서 미주에서 아시아를 아이엠에프의 재물로 삼으

      삼으려들면 하나됩니다.

      우주에서 외계인이 침공해오면 전지구가 하나됩니다.

      오바마 모든인류를 아우룰수있는 기본적인 개념이 있는

      사람입니다.

      개젓같은 작자들이 벌레같은 욕심을 채우려 추악한

      수작질을 벌린결과가 좌파니 우파니하며 편갈라 이용

      하는 햇지랄의 결과일 뿐입니다.

      유 인촌 덕분에 씨입팔이란 단어를 마음껏 쓸수 있어서

      난 그놈 귀여워 한답니다.

  2. Favicon of http://skyjet.tistory.com/ BlogIcon Skyjet 2008.11.07 0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에 남겨주신 댓글 감사합니다. 정부권 기자님.
    저는 꿈이 기자인데, 올려 놓으신 글에 좋은 칭찬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친하게 진했으면 해요 :)

  3. quf 2008.11.07 0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어보았습니다. 좌파에 대한 개념정립이 덜 되어서 마치 오바마가 무슨 정통좌파인양 여기는 항간의 반응을 경계하는 글이군요. 그런데 이러한 취지로 쓰신 글 내용 자체에 아이러니하게도 좌파에 대한 모호한 개념이 비치는 부분이 있는 것 같습니다.

    좌파라는 걸 규정하는 기준에 있어서 만국공통 또는 그에 근접하는 단일기준이 존재한다는 가정 하에 접근하는 것부터가 일단 별 의미가 없구요. 지금 지구가 단일 세계정부의 지배하에 놓여진 체제가 아니므로 각 나라의 사회적 시스템과 그 역사적 배경 그리고 민중의 정치적 성향을 고려했을때 이사람은 좌인가 우인가를 판별하는 방식으로 가야 의미있는 결론을 도출해 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봤을때 버락 오바마는 랄프 네이더같은 정통 좌파와는 거리가 멀지만 미국 시스템 내에서 중도좌파임은 분명합니다.

    오바마도 노무현도 좌파가 아니라고 강변하시는 분들을 보면 두가지 큰 특징이 있는데 첫째는 조갑제등 꼴통들의 개소리에 대한 반대급부로 그렇게 말씀하시는 것이고, 둘째는 유럽에 비교해서 좌파가 아니라고 말씀하신다는 것입니다. 근데 솔직히 북서유럽에 비교해서도 '꿇리지 않는' 좌파가 되기란 이 지구상의 그 어느 진보세력에게도 만만치 않은 것입니다. 덜 좌파면 덜 좌파지 유럽이 아니므로 좌파가 아예 아니라고 말씀하시는 건 이 지구상에 존재하는 개혁세력의 80% 이상이 짝퉁 좌파라는 식의 얘기가 되는데, 그런 식의 접근이 과연 무슨 의미가 있을런지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더구나 정치를 하는 목적이 자신들이 주장하는 바를 사회 국가적인 틀 안에서 체계적으로 반영하고자 한다는 너무도 당연한 가정을 전제한다면 그 어느 나라에서나 일단 제도권으로 진입해서 선거를 통해 유권자들의 지지기반을 넓히며 한 걸음씩 올라간다는 것 또한 당연한 것인데 그러자면 유권자들의 성향에 어쩔 수 없이 맞춰가야 하기 마련입니다. 미국처럼 민중의 정치적 성향이 보수적인 나라에서 정권을 잡은 개혁세력이 가운데로 쏠리는 건 거의 필연적인 수순입니다. 전국민 의료보건제도를 갖고 있는 앞서간 나라의 좌파가 보면 한심한 현상일지도 모르겠습니다만 1950년대의 맥카시 광풍과 근자 레이거노믹스의 미친 바람이 한바탕 쑥밭으로 휩쓸고 지나간 나라, 911때문에 과반을 훨씬 넘는 미국 민중이 자신들의 피를 빨아먹는 공화당의 개새끼들을 알아보지 못하고 오로지 빈라덴 ㅆㅂㄻ를 저주하며 야구장에서 갓 블레스 아메리카를 불러제끼며, 이미 첫 4년의 임기에서 역사상 최악의 대통령으로 실패한 또라이와 그 일당을 묻지마 재선시켜주는 나라에서 미국의 좌파들은 힘겨운 싸움을 계속해왔고 마침내 작은 승리를 거두게 된 것인데, 여기다 대고 유니버설한 좌파의 잣대를 들이대며 '웃기지 마라, 니네 당선자는 좌파가 아니야'라는 식으로 말씀하시면 듣는 미국 좌파 섭섭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저 위에 쓰신 내용가운데 "이 점을 잘 아는 오바마가 전통적인 민주당의 보호무역주의를 통해 난국을 돌파하리라는 예상은 이미 충분히 있어 왔다. 실컷 좌파라고 추켜세우다가 결국 뒤통수를 맞았을 때의 황당함보다는 덤덤하게 지켜보는 게 오히려 현명하지 않을까?" 라는 내용이 있던데, 행간의 내용을 글 전체를 통해 말씀하신 사항들과 관련해서 유추해보면 마치 민주당이 보호무역주의로 난국들 돌파하려는 성향을 갖는 이유가 민주당이 좌파가 아니라는 사실과 관련이 있다는 것처럼 들리는데요, 만약 그렇다면 이 세상 어느 좌파가 자유무역주의를 표방하고 세계화를 지지하는지 묻고 싶습니다. 오히려 자국의 산업과, 특히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해 보호무역을 들고 나오는 것이며, 이는 유럽이든 아시아든 중남미 국가든 미국이든 별 차이가 없는 좌파들의 공통적인 성향 아닌가요. 지금처럼 미국의 웬만한 기업은 개나소나 인건비가 아까와서 해외로 나가 공장 짓는 추세하에서는 노동자는 피박살이 나도 기업은 해외 노동력을 착취해가며 짭짤하게 이윤을 챙길 수 있으니 이걸 막으려고 2004년 케리가 들고나온 해외진출 기업에 세금폭탄 때리기 공약도 내거는 것이고 FTA도 반대하는 것이지요. 미국 정치인이 좌파인지 아닌지를 구별하는데 한국의 국익 문제를 연관시키면 곤란합니다. 오바마는 세계 대통령이 아니라 미국의 대통령이며 그가 보호하려는 1차대상은 미국의 서민이지 한국의 대기업이 아니기 때문이지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1.07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국의 보호무역을 경계한다고 자유무역주의를 지지하는 건 아니죠. 그리고 보호무역주의가 좌파의 태도인지에 대해선 이해가 잘 안 가는군요. 또 미국의 보호무역은 좀 특별한 면이 있죠. 강대국이란 자신의 지위를 십분 이용하는... 슈퍼 301조 같은 거요. 그리고 오바마가 가진 특별한 캐릭터가 있다는 건 인정하지만, 그러나 역시 오바마는 역대 민주당 대통령, 클린턴이나 케네디에 불과합니다. 물론 조금 좋게 봐주면 현재의 상황이 루스벨트 정도가 될 수도 있겠다 생각되지요. 그러나 그 이상 어떤 발전이 있을지는 사실 모르고 과거의 경험으로 보자면 별로 내용이 없을 것이다 짐작되는 거죠.

      글 전체의 의도는 대충 보시면 짐작하시겠지만,(제가 좀 미숙하긴 합니다만) 초두에 "결론은 좌파는 아니다", 그리고 말미에 "마지막 결론은 "진정한 좌파가 되기를 바란다."고 한 것처럼 역시 중도좌파적 성향에 기대를 걸고 있긴 한 겁니다. 그리고 그 좌파적 성향이 과거 민주당 정권과 다르기를 바라는 것이고요.
      실제 제 느낌도 노무현 정권보다는 오바마가 훨씬(?) 좌파로 보입니다.

      좋은 댓글 잘 읽어보았습니다.

  4. Favicon of https://blog.mujinism.com BlogIcon 무진군 2008.11.07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실제 제 느낌도 노무현 정권보다는 오바마가 훨씬(?) 좌파로 보입니다." 라는 말에 100% 공감합니다.
    트랙백 남겼습니다.

  5. Favicon of http://www.christianlouboutinsalexr.com/ BlogIcon christian louboutin pumps 2013.01.06 0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ermes en el término aquí el año, parece que el papel de la temporada de lluvias es nutritiva dentro de las flores y los árboles.Al lado de una librería llamada vendiendo lugar Ken pollo, comenzando el pensamiento hermes McDonalds y KFC lanzan conjuntamente una tienda, sólo para comer sólo lo saben tienda de su nombre significa: Mordida difícil comer pollo.

    Fue visto. bolsos hermes muchas veces se puede ver un coche en el carro de adelante. Lo que hace que la clase oyó la cohesión nacional opinas de esta película. hermes había estado en este coche al centro de la ciudad, el sentimiento no tenía miedo cuando los conductores convertir este coche se cayó mi.

    Dicho esto hermes siempre se sintió desgarrada. Estas personas tenían con el noble objetivo de entrar en la escuela secundaria,http://www.hermesoutletx.com/ porque una variedad de razones, crack, o profesores y alumnos, y no lo hace, o la trama una serie de razones, y examen de ingreso tan desesperada. Siéntase con fuerza hermes, libre de contención vi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