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당찬 어조로(물론 우리에겐 신기하면서도 어색한 화법이지만)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근황이라든가 북한정부의 공식입장을 대변해온 리춘희 아나운서가 보이지 않는다는 기사들이 거의 모든 방송과 언론사들의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습니다.

다소 불순해보이기까지 하는 이런 호기심들은 그러나 북한당국이 만들어낸 측면이 없잖아 있습니다. 예를 들면 김정일이 한동안 모습이 보이지 않게 되면 사망설이 나돈다거나 북한군부 내 쿠데타설이 나도는 것들도 그렇습니다.

북한이란 나라가 기본적으로 정치, 사회, 문화 모든 면이 비밀스럽게 운영되는 폐쇄적인 나라라는 것으로부터 이런 호기심들이 발동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어떤 헛소문이 나돌더라도 실상 모든 책임은 북한정부에 있는 것이라고 해도 별로 과언은 아니라고 봅니다.

우리 지역의 어느 저명한 대학교수 한분은 이런 말씀을 합니다. “박정희 정권과 김일성 정권이 경쟁할 당시만 해도 북한의 경제력이 남한보다 우월했다는 것은 분명하다. 60년대까지는 확실히 북한이 우위였는데 뒤집어진 것이 70년대 말 혹은 80년 중반 정도로 보는 학자들도 있다.”

저는 사실 이런 이야기들을 이른바 진보라고 자칭하는 사람들로부터 무수히 들어왔습니다만 그때마다 속으로 웃곤 했습니다. 저는 그런 말들을 단 1%도 신뢰하지 않습니다. 저는 어떤 구체적인 비교자료도 내놓지 않으면서 추상적으로 그럴 거다 하고 주장하는 그들이 미덥지 않습니다(새마을운동은 천리마운동을 10월유신과 한국적 민주주의는 주체사상을 베낀 것이라는 데는 큰 이의가 없지만, 이것이 북한이 남한보다 훨씬 잘 살았으며 그래서 남한이 북한을 모방했다는 근거가 되지는 못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설령 그게 맞는 말이라 하더라도 제게서 의문을 지워주지는 못합니다. 첫째는, 남이나 북이나 다 같이 헐벗고 굶주리는 마당에 누가 더 잘살고 못사는 순위를 매기는 게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하는 것입니다. 도토리 키 재기도 아니고 우스운 일이지요.

둘째는, 70년대 말이나 80년대 중반까지는 북한이 우리보다 더 잘살았다고 하는데 그런 나라가 이렇게 순식간에 무너지는 것이 이해되는가 하는 것입니다. 경제사정이 뒤바뀐지 불과 10년 만에 굶어죽는 사람이 300만 명(이 통계도 상상치에 불과합니다)이나 나온다는 게 말이 되냔 말이지요.

우리도 잘 나가다가 IMF를 만나 곤두박질 친 적이 있습니다만, 북한처럼 그렇게 나락으로 떨어지진 않았습니다. 아무리 동구가 망하고 미국이 경제봉쇄를 했다손 치더라도 한국, 일본, 중국이 있는 동북아에서 북한 같은 가난한 나라가 있다는 게 실로 믿기 어렵습니다.

그냥 가난한 게 아니라 헤아리기 어려운 숫자의 아사자가 발생하는 나라라니 말입니다. 1950년대의 대한민국에서도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 아닙니까? 아무튼 이 모든 불확실한 논의들은 모두가 북한정권이 만들어낸 비밀의 왕국으로부터 나오는 것입니다.

그러니 그깟 아나운서 하나가 방송에 나오지 않는 것에 대해 온갖 설들이 난무하는 것입니다. 우리나라의 MBC나 KBS 9시 뉴스 앵커가 어느 날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언론들이 이렇게 호들갑을 떨진 않습니다. 그냥 때가 돼서 안 나오는가보다 하고 편하게들 생각하죠.

게다가 리춘희 아나운서의 나이가 육십하고도 여덟이라고 하니 이제 그만 집에서 쉴 때도 되었습니다. 이제 육체적 심리적으로 피로가 쌓일 때도 됐습니다. 40년이라니, 너무 오래 장수하지 않았습니까? 이는 정년에 관한 북한 노동법 규정에도 없는 특혜라고 합니다.

북한이 남자는 60세, 여자는 55세가 정년이라고 하는데(이는 북한사회가 남녀차별에서도 문제가 많은 나라라는 한 표본입니다) 68세까지 일을 했으면 특혜를 받아도 한참을 받은 것입니다. 말하자면 리춘희는 특권계급이라고 말할 수 있는 것입니다.

어찌되었거나 조선중앙방송에 나와 마치 교회에서 영적인 감흥을 받은 듯한 그 특유의 목소리로 “위대한 수령 김정일 동지”와 “서울 불바다”를 외치던 리춘희의 목소리를 들을 수 없다고 생각하니 한편 섭섭한 마음도 듭니다. 가끔 그런 독특함에서 재미를 얻기도 했는데 말입니다.

아래는 기사에 달린 댓글들 중 일부를 제가 모은 것입니다. 그냥 재미로 보시죠. 이런 댓글들을 보면서 드는 생각은 역시 ‘북한사회가 하루빨리 개방돼서 투명하게 됐으면’ 하는 것입니다. 이해를 하고 싶어도 이해를 할 거리가 없다는 문제가 우리에게 있는 것이죠.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TV조선으로 옮겼을 거라는 엉뚱한 장난성 추측들이 많군요. 하지만 꼭 장난이 아니기도 한 것이 어쩌면 북한 조선중앙방송과 TV조선이 닮았을 거란 생각 때문입니다. 조선일보가 그동안 해온 짓을 보면서 조선중앙방송 생각이 났던 게 사실이니까요.

ps; 아래 댓글 다신 분의 충고를 받아들여 '북한이 남한보다 월등했었다'는 팩트를 찾아보기 위해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찾을 수 없었습니다. 제가 알아낸 것은 '북한의 소득통계는 나와있는 것도 없고 알 수 있는 자료도 없다'는 것뿐이었습니다. 북한은 통계 같은 것 내는 걸 싫어하는 걸까요?  

"조금만 찾아보면 금방 알 수 있다"는 팩트를 왜 저는 조금보다 훨씬 더 많은 노력을 해도 찾을 수가 없는 것인지, 역시 저의 무지와 게으름 탓인가요? 그래서 아래 어느분 말씀처럼 "무식하니 시사는 쓰지 말고 예능방송 감상문이나 써"야 하는 걸까요? 

그런데 이분, 예능방송 감상문 쓰시는 분들이 알면 욕 들으시겠어요. 예능방송 감상문 쓰기가 실은 시사보다 더 어렵다는 것을 모르시나 봅니다. 그리고 인간에겐 시사보다 예능이 더 유익한 점이 많다는 사실도. 아무튼 북한이 개방돼 있어서 정보공유가 가능하다면 이런 일로 다툴 일도 없죠. 결론은 역시 이겁니다. 

"북한은 이춘희 아나운서 일로 우리가 호들갑을 떠는 이유와 마찬가지로 폐쇄된 동굴과 같은 나라다." 

- 숙청 당했나보다. 그래도 그동안은 잘 살았으니 그걸로 위안 삼으면 되겠다.

- 초코파이 사먹다가 걸려서 아오지탄광으로 끌려간 듯

- 남조선 내려와서 TV조선 합류한 듯 ㅋㅋ

- 김정일이가 방으로 데리고 갔나

- 김정은이가 숙청했구만

- 그건 김정은의 시대로 바뀌었다는 반증이다. 지금부터 나오는 애들은 다 김정은이 임명한 애들이라고 보면 됨. 사실 김정일은 지금 얼굴마담이나 하는 상황이라고 보면 됨.

- 아! 저 사람은 내가 어렸을 적부터 북한에 대한 뉴스 나오는 것에 항상 나오는 그분! 음! 그렇게 유명했군! 아마도 우리나라 어른들도 저 사람은 알 걸! 간혹 북한 뉴스 전 할 때 서람이 주로 하는 장면을 보니 말이다. 그런데 50일이 지나도 나오지 않았다라! 종편행이네! 조중동에서 스카웃 했네! 돈 많이 주겠다고 했나 보지! 아마 JTBC에 나올 확률 높지 싶네! 종편행! ㅋㅋㅋㅋㅋㅋ

- TV조선으로 옮겼을지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는 나그네 2011.12.13 1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뜻 글을 읽어보는데 글중에 우리나라보다 잘 살았다면 왜 지금은 북한이 이모양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하셨죠. 러시아 그러니까 구소련을 보면 해답이 나옵니다. 구소련이 냉전시대때는 미국과 함께 세계를 좌지우지하는 나라였습니다. 군사력도 그랬고 항공우주기술도 그당시 미국보다 더 뛰어났습니다. 인공위성을 처음쏘아 올린것이 소련입니다. 미국은 이에 충격을 받고 부랴부랴 준비해서 가까스로 아폴로계획을 세워 달에 착륙하기에 이릅니다.(아폴로계획은 아직도 실제 달에 간것이냐 사기극이냐 논란이 있지만 말이죠) 이는 마치 60년대 후반 남북상황과 같습니다. 일제시대때 북한에 지어진 댐이 있는데 그당시 동양 최대의 수력발전소였고, 광복후 남한 총 전력의 40%정도를 책임지는 곳이었습니다. 그런데 전쟁이 일어나고 분단이 되면서 우리는 변변한 시설이 없어서 허허벌판부터 다시 지어야 하고 북한은 전쟁으로 파괴되긴 했지만 이미 시설이 세워졌던 곳이 있었기 때문에 보수정도만 하면 되는 실정이었습니다. 그런상황에서 60년대까지는 북한이 앞설수 밖에 없었죠...그리고 요즘 젊은 세대는 잘 모르는건데 지하철도 북한이 먼저 생겼습니다. 이에 놀란 박정희 전 대통령이 이에 뒤질수 없다고 하여 70년대 와서야 1호선이 개통되기에 이릅니다. 다시 미국과 소련으로 돌아와서 그렇게 강했던 소련은 결국 고르바초프에 의해서 자유주의를 받아들이게 됩니다. 중국도 이미 70년대 핑퐁외교를 통해 미국과 수교를 맺어 자유주의를 받아들였고요. 그런데 북한만 자유주의를 철저히 배제했습니다. 그래서 지금의 북한사정이 나타나게 된겁니다.

    • 파비 2011.12.14 0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이디오피아와 소말리아의 차이라고 생각합니다. 지하철 말씀하시는데요. 제 보기엔 이용할 승객도 별로 없는 세계 최대의 지하철, 대운하나 4대강사업과 뭐가 다른지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제가 사는 창원에서 마산-창원-진해간 경전철 계획을 하는데, 그것도 같은 맥락에서 전시를 위한 낭비라는 지적들이 시민단체들에서 많습니다.

      그 다음... 소련이 군사력은 셌을지 몰라도 경제에서는 글쎄요올시답니다. 부자 망해도 3년은 간다는데... 소련은 3년은 고사하고 단 3일을 버티기도 힘들었죠. 같은 맥락에서 북한도 80년대 초 혹은 중반까지 우리보다 월등했다면(아마 그랬다면 80년대 우리의 경제력 수준으로 보아서 상당히 부자나라였을 겁니다) 90년대에 벌어진 대규모 아사사태를 설명하기 어려운 문제가 생깁니다. 동구가 무너졌다고 그렇게 몇년만에 300만씩 굶어죽는다는 것은 도무지...

  2. 당나라군바리 2011.12.13 2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0년도에 남한이 북한에서 전기빌려썻다면 믿으실래요?그러나 사실입니다.남한이 70년도에 함경도에 있는 원전에서 전기를 빌려 쓸 정도로 북한이 남한을 우습게보며 남한보다 잘 살았습니다.북한을 넘어서게 되는건 박통의 80년 초반 새마을 운동에서서서히 앞지르게 돕니다.님이 못 믿겠다던 지금 올리신 글들이 전부 사실입니다.이래서 군대를 갔다와여 한다니깐요...지금 우리나라가 전쟁중 휴전국인건 아세요?우리나라가 아직 전쟁종결 국가가 아닌 전쟁중 휴전인 전쟁중인 나라입니다.전쟁종결국가로 알고계시지 마세요.

    • 파비 2011.12.14 0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군대 30개월 다녀왔습니다. 나머지는 위에서 말씀드렸으니 더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 같군요. 암튼 우리나라 휴전 중인 건 맞지요. 그래서 하루 빨리 평화체제로 가야 하고 북한도 개방해야 된다는 겁니다. 그럼 북한이 얼마나 잘 살았었는지, 지금은 또 얼마나 못사는지, 그리고 무엇 때문에 그렇게 잘 살다가 폭삭 망했는지 알게 되겠죠. 그렇게 잘 살았다던 60~70년대엔 왜 또 그렇게 이밥 타령을 했는지, 쌀이 곧 공산주의다 같은 혁명구호들이 난무했는지도 밝혀질 것이고요.

  3. 지나가는 나그네 2011.12.13 2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까 글을 올렸던 지나가는 나그네입니다만 당나라군바리님이 올린 글과 제가 올린 글은 고등학교 근현대교과서를 좀만 공부하면 바로 쉽게 나오는 내용입니다. 전 아직 20대 초반입니다.

    • 파비 2011.12.14 0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20대 초반이신데 많은 걸 알고 계시는군요. 물론 저도 다 아는 내용들입니다. 하지만 그것과 북한이 부자였다는 것은 완전히 다른 이야깁니다.

  4. 시사얘기쓰지마세요 2011.12.14 0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시사 얘기 쓰지 마세요.
    위 댓글들에도 있지만
    구체적인 자료 몇가지 찾아보면 간단히 답이 나오는 얘기입니다.
    분단 직후에 전력자원이 북한지역에 월등했던 것은
    바로 그 시대가 일제강점기에서 이어지기 때문이지요.
    물론 그것은 사실일 뿐 가치판단과는 무관하고
    보수나 진보와도 아무 관련 없습니다.
    그러니, 이것저것 알아보기 귀찮으면
    시사 얘기 쓰지 마시고
    예능방송감상문 같은 거나 쓰세요.

    • 파비 2011.12.14 0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안하지만 그런 식으로 감정적으로 댓글 다시면 저의가 의심스러워집니당~ 무슨 말씀이신지는 더 설명 안해도 스스로 잘 아시겠지요?

      그건 그렇고, 그래서 북한에 댐도 많고 공장도 많아서 아주 잘 먹고 잘 살았다, 그런 말씀이신가본데요. 그게 어떻게 근거가 되죠? 우리보다야 잘 살았을 수 있겠죠. 1000달러 목표만 달성하면 선진국 되는 걸로 생각했던 시절의 우리보다야 훨씬 잘 살았을 수 있겠죠. 하지만 10달라와 100달라는 10배의 차이지만 큰 틀에서 보면 오십보백보란 말입니다... 손을 가슴에 얹고 생각해보세요. 80년대도 지금도 북한의 구호는 변함 없이 "배불리 이밥 먹여주겠다"는 것이란 사실을...

    • 시사얘기쓰지마세요 2011.12.14 0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금만 찾아보면 알 수 있다는 얘기는
      책을 좀 뒤져보면 여기저기서 많이 볼 수 있다는 말이죠.
      한글 인터넷 뒤져봐야 별거 안 나옵니다.

      본인 답글에 대답이 있네요.
      해방 직후 북한 사정이 남한보다는 좀더 나았다는 단순한 사실입니다.
      그후 수십 년 지난 현재와는 아무 관련 없는 이야기지요.
      현재 한국의 경제사정이 월등하다는 것 또한 단순한 사실입니다.
      보수나 진보라는 틀로 판단할 이유가 없다는 말입니다.
      이를테면, 단군이 평양을 수도로 삼은 건
      현재 한국의 애매한 보수/진보 개념과는 전혀 무관한 일이지요.
      수천 년 후인 지금은 우연히 북한이 그곳을 수도로 삼고 있지만 말입니다.

      간단한 사실조차 그대로 보지 못하는 건 이념과잉이라 할 만하지요.

    • 파비 2011.12.14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간단한 사실에 대해선 인정하고 시작했는데도 계속 동어반복 하시네요. 이념과잉은 그쪽이 심한 거 같습니다만. 그래요. 그쪽 말씀대로 월등한-그래봐야 저는 이것이 소말리와 이디오피아의 차이일 뿐이라고 말씀드렸고 제 이야기의 핵심은 거기에 있습니다-북한이 왜 이렇게 됐을까요? 북한이 최대치였던 시절에 대해 "그시절 우리보다 나았다"는 말 말고 구체적인 수치를 내보시라는 겁니다. 책이 있다면 한번 대 보시고요. 통계 방법이 다르다, 이런 말씀은 필요 없을 겁니다. 비교치를 내는 방법이 얼마든지 있을 테니까요.

      저는 해방후 북한이 남한보다 좀 나았다는 게 헐벗고 굶주림에 오십보백보였는데 거기 순위를 따지는 게 뭔 의미가 있냐고 처음부터 말했음에도 왜 자꾸 똑같은 말씀을 반복하시는지... 참 어렵군요. 그쪽이야말로 진실로 간단한 사실조차 보지 못하는 이념과잉에 빠지신 건 아닌지 걱정스럽군요. 하긴 아직도 북한이 우리보다 잘 살고 있으며 단지 조금 어려운 것은 미국의 봉쇄 때문일 뿐이라고 믿는 사람들이 있더라고요. 하하.

      암튼, 원글의 핵심은 북한이 폐쇄된 사회이며 모든 억측들은 여기서부터 나온다는 것이었습니다. 북한이 얼마나 잘 살았으며 지금은 얼마나 못사는지 그게 주제는 아니었답니다. 지금 그쪽과 제가 벌이고 있는 이런 비생산적인(그러나 진실을 알고자 하는) 논의 역시 이런 북한정권의 폐쇄성으로부터 나오는 것이라는데는 이의가 없으실 줄로 믿습니다. 남북이 통일하기 위해서는 하루 빨리 북한도 문을 열고 자신의 모습을 우리에게 보여주어야 한다는 거죠.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과 혼인할 수는 없는 일 아니겠습니까? 물론 남한은 남한대로 북한 인민의 생활고를 덜어주기 위해 민족적 차원에서 조건 없는 교류와 협력에 나서야 하겠죠. 내년 대선에서 정권이 바뀌면 그건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리라 봅니다만, 그래도 역시 북한이 바뀌지 않으면 남한에 민주정권이 들어선다고 하더라도 효과는 미미할 것이라는 것입니다. 통일은 남과 북이 다같이 민주적이 되어야 가능합니다. 한쪽이 독재거나 양쪽이 다 독재면 아무리 협상을 해도 실질적인 통일에는 이를 수가 없을 테지요. 이상보다 현실을 논하자면 그렇다는 겁니다.

  5.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handbagsx.com/ BlogIcon michael kors handbags outlet 2012.12.27 1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ios hizo un gran error, y por lo tanto caer en el ciclo sin fin hasta que esta vida en un gato, encuentro la moral http://www.cheapuggbootsak.com/ ugg y Nie, este es un punto de inflexión en su vida, pero también puede ser un punto.No le importa lo que la reencarnación es sólo apto sólo el zorro Ponciano, tan repentina y caprichosa Fok formación de la esperanza de que un día ugg licencia, puede trabajar de forma independiente.

    Aunque esto parece mucho a una tarea imposible, sin embargo, nunca Tianshi existir un extremo imposible buscar la palabra http://www.cheapuggbootsak.com/ ugg australia y presidente sabe, así que, ¡vamos!Dése suficiente aire, cantaba el hechizo, y al instante corrió alrededor de UGG.Huo de los esfuerzos para utilizar hechizos después de diez minutos, por fin antes de lo previsto llegó a la villa el ugg. Aún área inicial, residencial muy tranquilo por la puerta villa gatear en lugar de una persona, de Huo se frotó los ojos: Hey, Big Brother con bronca Nie Gran Hermano, para ser expulsado?

    Presidente de la Junta no reñir con http://www.cheapuggbootsak.com/ ugg baratas.La nariz blanca y el olor, el olor, un olor muy desagradable, la respiración llena de violencia sangrienta, a través de la brisa venía del hombre postrado. La canalización del pasado, para ver ugg cubierto de sangre, despeinado cabello colgando hacia abajo, cubriendo la mayor parte de la cara, color blanco con garras ugg empuje pelo, no conozco a ese hombre joven.

  6.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b.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14: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a allora è diventato un assiduo frequentatore di casa sua,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italia Ming Enthone finalmente capire che l'originale Karoshi non è sicuramente falsa. Se una persona è così occupato a cena per lavorare poi.Ogni hermes in grado di tornare e chiedergli di contribuire a fornire i pasti, vide che il tipo Student Union di occupato, profondamente apprezzare quanto Sono stato fortunato - solo concentrarsi sulla scuola, che cosa non ti preoccupare, la vita esuberante di svago. !

    "Perché le cose, oltre al sindacato studentesco, ho la cosa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prezzo di essere occupato.""Per esempio?""Per esempio, hermes carriera.""Dal momento che è così occupato, perché si prende il sindacato studentesco vero?""Perché questo posto è conveniente vittoria hermes dei talenti."

    Beh, ha chiesto. Certo, basta, una giornata sulle classi, una varietà di piatti, pesca di tanto in tanto prendere in giro la vita del gatto per i loro propri ah. http://www.hermesitalyz.com/ borse hermes segretamente annuire.Pensate a dei gatti, hermes pò voglia di ridere, ha trovato grande presidente originariamente paura dei gatti! Anche se il presidente ha insistito che gli adulti non piace.

  7. Favicon of http://www.monsterbeatsbydrdrexr.com/ BlogIcon cheap beats 2013.01.06 1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e hecho, la afición de beber es mi cultura era hermes tan ingenuo como para pensar que una persona beba un montón de inconvenientes, antes de la retórica que tenía una caja de cerveza y la gente vive Pindiao tres y luego se precipitó Contra de sexto. hermes antes de que la persona una vez un tiempo para considerar si la economía puede permitirse, por último, encontrar un amigo dinero no es un problema, por supuesto, en el mismo exhortar hermes numerosos Ya es suficiente, asegúrese de control de bebedor dentro de cinco botellas, de otra media hermes segundos meses, el alimento no se obtendrá, una película de hermes el hombro, como un puente, dijo: OK, que tratan de controlar.

    Día bolsos hermes no divertirse, porque ese hombre bebió una botella de cerveza tras el acto cayó al suelo, no importa qué medios, no despierta en el personal. Hermes tuvo que interrumpir su consumo de alcohol, esta persona se lleva a cabo del pub y tirarla en la cama del dormitorio.

    Finalmente levantarse, espere hasta el día siguiente es de ayer hermes beber unas cuantas botellas de vernos primera frase?Lu Jia extendió un dedo delante de él tirándole unos pocos. Esta persona repentinamente alarmado cama en el cielo, entonces airadamente disparó, gritó: hermes complot contra el pueblo, y que su madre es el licor adulterado.

    http://www.hermesoutletx.com/ http://www.hermesoutletx.com/

  8.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d.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8 1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ara la observación de palacio que se cambió de ropa y Sen, http://www.planchasghdk.com/ ghd planchas Esta es reaccionar con orientación Shen dijo: "los adultos, seguidos por la Junta de Sanciones y almirantes Ninetowns decir, mira ayudado por ghd Jingren Gong. guardias han sido enviados a ir. "es deshacerse de la media, pero también es seguir las órdenes de los superiores a los subordinados como parece ghd, y los cortesanos son dolong Edad Wu. Frente de Edad Wu Shen muy sincero y dijo: "Robinson palacio siguió el Qingzhi emperador, ghd llamada Jiumentidu ayudó a buscar lo quiere conseguir a principios de Ye Wu o la primera vuelta."

    Adultos, http://www.planchasghdk.com/ ghd baratas cosas o no molestar a la gente. Huang Ama esta vez se enfrenta ghd muy satisfecho si sé que ella está con el desalojo, y más enojado. Ghd ayudó a ocultar. "Cinco al este hermano ha llegado a comprender su propia casa el crespón de mirto, había ido a regañadientes.

    Observando la figura Wu Edad desaparecido, http://www.planchasghdk.com/ planchas ghd baratas frente y Shen dijo: "??? Privadamente desahucio, un desalojo casualmente Esos guardias están amuebladas fragmentación también siguió Estamos hablando de la" buena palabra "Esta ocupado ayudarle? no ayudan? "ghd no quiero hacer algo para hacer seguir estos cerebral residual o eliminar hasta dónde hasta dónde.

    http://www.planchasghdk.com/ http://www.planchasghdk.com/

  9. 슬픈현실 2014.09.28 2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북한의 아나운서들도 종전에 비해 많이 젊어진것 같더라구요? 특히 2년여전에 북한의 꽃미남 아나운서의 등장은 그야말로 북한에서는 충격적인 사건이라네요?
    대한민국에서야 연예계나 예술계에서 배우급 얼짱들은 너무 널려있어서 새로운일이 아닌데 북한에서는 사실 배우급 꽃미남들이 극히 드문곳이니....@!!!!!

  10. 슬픈현실 2016.02.29 1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선중앙텔레비죤 현직방송원인 문진혁방송원을 보면요? 진짜 북한남성치고는 너무 예쁘게생겼어요~!!!! 입도 북한미녀들보다 더 조그맣고 눈코 역시 너무 여자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