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은 이건 내 이야기가 아니다. 우리 딸 이야기다. 내가 딸에게 부탁했다. “혜민아, 배고픈데 비빔면이나 해먹을까?” “싫어, 나 배 안고파. 그리고 난 비빔면 별로 안 좋아해.” 내가 다시 부탁했다. “그럼 좀 사다주면 안 돼?”

아시는 분은 아실 것이다. 이럴 때 요즘 아이들은 이렇게 말한다. “아이, 그런 걸 왜 애한테 시키는 거야? 아빠가 직접 가서 사와.” 혹은 이렇게 말한다. “어린애가 혼자 나갔다가 안 좋은 일 생기면 어쩌라고?” 그럼 정말 할 말이 없다.

우리가 어릴 땐 아버지 술심부름에 어머니 부식 심부름까지 시키는 일은 무엇이든 다 했다. 가끔 반 되짜리 주전자에 막걸리를 담아오다 홀짝홀짝 마시고 물을 섞어 아버지께 갖다드린 추억을 고이 간직하고 사는 이들을 우리는 주변에서 많이 본다.

그런데 오늘 딸이 하는 변명은 평소와 달리 그런 것이 아니었다.

“나는 ○○○슈퍼에 정말 가기 싫단 말이야.”
“왜?”
“거기 아줌마가 나는 정말 싫어. 짜증나.”
“가서 인사하면 무시해. 다른 데만 쳐다보고 있고. 그리고 물건 고르느라 한참 생각하고 있으면 이렇게 말해. ‘빨리 골라라.’ 정말 짜증나.”
“그래?”
“그래서 나는 대형마트가 더 좋아. 대형마트는 오래 있어도 빨리 가라거나 그런 소리 절대 안 해. 내가 인사 안 해도 친절하게 먼저 인사도 하고 ‘천천히 고르세요’ 이러기도 해. 그러니 얼마나 좋아. 그런데 우리 동네 슈퍼는 인상만 팍 쓰고 있고 , 쳐다보지도 않고, 빨리 가라고만 그러니까.”

그런데 사실 이 슈퍼 아줌마는 내가 가도 그런다. 가면 멍하니 TV만 보고 있거나 아무 일 안 하고 있어도 힐끔 보고는 곧바로 눈길을 돌려버린다. 그럴 땐 나 역시 속으로 무척 짜증난다. ‘아니 이 아줌마가 사람 무시하는 거야?’ 물론 내게까지 빨리 고르라거나 빨리 가라거나 보채지는 않는다.

게다기 동네슈퍼는 대형마트에 비해 그렇게 물건 값이 싸지도 않다. 오히려 훨씬 비싸다. 1000원 하는 소주가 우리 동네 슈퍼에서는 1200원이다. 라면도 더 비싸고 과자도 더 비싸고 아이스크림도 더 비싸다.

사실 불친절이 ○○○슈퍼만 그런 것은 아니다. ○○○슈퍼로부터 약 50M 위에 있는 ●●●슈퍼도, 약 100M 아래에 있는 ◐◐◐슈퍼도 불친절하긴 마찬가지다. 모르긴 몰라도 이 슈퍼들도 아이들이 오랜 시간 물건을 만지작거리며 고르고 있으면 이렇게 말할 것이다.

“빨리 안 고르고 뭐하니?”

나도 대형마트의 무분별한 확산에 반대하는 1인이지만 동네 구멍가게의 이런 모습들을 보면 정말이지 한숨이 나온다. 이러고서 과연 대형마트의 문어발식 영역확장에 자신 있게 비난성명을 내놓을 수 있을지에 대해선 나도 잘 모르겠다.

▲ 홈플러스에서 물건을 구경하고 있는 고객들. 대형마트는 물건을 구입하는 곳이기도 하지만 쉼터이기도 하다. 이런 대형마트들과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동네 구멍가게들이 갖추어야 할 것은 무엇일까? @사진. 경남도민일보

얼마 전에 롯데마트가 이름하여 ‘통큰치킨’이란 것을 턱없이 싸게 팔아 사회적 문제가 된 적이 있었는데 반대로 턱없이 비싼 가격과 질 떨어지는 서비스에 대한 문제는 없는 것일까? 그래도 통닭집들은 워낙 경쟁이 치열해 친절하기는 하다. 하지만 동네슈퍼는?

손님도 별로 없이 파리만 날리다보면 잠도 오고, 그러면 오는 손님에도 무신경할 수밖에 없겠다는 이해심과 더불어 측은한 마음이 들기도 한다. 아무튼, 딸아이는 투덜거리면서도 심부름을 갔다. 왜냐하면, 비빔면보다 더 비싼 아이스크림도 사도록 허락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딸아이가 빨리 오지 않는다. 이거 이러다 혹시 슈퍼주인에게 또 핀잔을 듣고 있는 것은 아닐까? “빨리 안 고르고 뭐하는 거야!” 하고 말이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제임스 2011.07.30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 한 마디 덧붙이자면 전 가격에 별로 구애를 받는 사람이 아닙니다. 투게더 아이스크림을 동네 편의점에서 8000원(대형 마트에서는 3~4000원한다고 알바가 그러더군요)에 사먹는 것에 전혀 거부감이 없는 사람이죠. 전 2~3배 이상 바가지를 써도 내가 편하면 돈을 내는 데 별로 신경쓰지 않습니다.

    다만 물건을 파는 사람이 친절하다는 인상을 받지 못하면 무척 기분이 상한답니다. 동네 슈퍼가 물건값이 비싸도 친절하고 손님을 배려했다면 저 같은 사람은 나오지 않았게죠.

    위의 댓글들을 보니 친절한 슈퍼 주인분들고 계신 모양인데 전 그런 분들을 평생 단 한 명도 만나본 적이 없습니다.

    그래서 이런 편견을 가지게 된 모양입니다. 제 평생에서 친절한 주인 분들은 정말로 단 한 사람도 없었습니다. 단 한 사람도.

  3. 또는... 2011.07.30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네 구멍가게는 같은 동네 사람이잖아요. 이웃.
    그 주인의 성격이 그냥 드러나는 경우도 있지 않을까요?
    물론 물건을 좀 고른다고 재촉하고 싫은 소리하는 경우는 문제가 있지만
    (전 그런 경우를 겪은 적이 없지만)
    친절하지 않다는 건 예를 들어 주인이 무뚝뚝한 성격일 수도 있고...

    대형마트는 기업이죠. 마케팅 개념이 있는...
    웃어라, 친절해라 훈련을 받고...

    구멍가게가 좀더 비싼 것도 당연하고...
    같은 동네 슈퍼라도 작은 진짜 구멍가게는 더 비싼거고...

    우리가 받아들이는 정서가 전혀 다른 장소가 아닌가요.

    물론 프로의식을 발휘해서 친절하게 굴어라 요구할 수는 있겠지만...
    그래도 전 설혹 주인이 무뚝뚝하기 이를데 없어도
    동네 슈퍼가 더 정감있게 느껴지는군요...

    어린아이에게는 불친절한 아줌마가 계신 동네 슈퍼에 가는게 싫을 수도 있겠네요.

  4. 저도 마트가 좋아요 2011.07.30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트가 좋은점:
    1. 물건을 천천히 비교하고 꼼꼼히 살펴보고 구입할수 있다.
    재료나, 원산지, 함량, 성분 등등..
    *동네 수퍼에서 그러고 있으면 눈치 먹고 동선이 작아서 서있수도 없다.

    2. 동네 슈퍼에 비해 유통기한 관리가 잘되어 있다.

    3. 소액도 카드 결재시 아무런 문제가 없다.

    4. 서비스를 떠나서 불필요한 개인 사생활이나 그런거 물어 보지 않고, 잡다한거 이야기 하지 않는다.

    동네슈퍼가 좋은점:
    1. 가깝다.
    2. 계산은 느리지만, 계산대에서 기다릴 일이 거의 없다.
    3. 한 두가지 급한것이 필요할때는 슈퍼 주인에가 물어보면, 바로 알려주거나, 가져다 준다. 마트는 알려주지만, 찾는 시간이 오래 걸린다.

  5. 시엘 2011.11.05 07: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주인 있으면 짜증나죠. 그야말로 배짱 장사하는 느낌도 들고.

    수퍼가 좀 불편한 건 어떤 물건은 가격표가 제대로 없어서 힘들어요.
    특히 냉장고에 있는 음료수.
    일일이 물어야 되고, 얼마인지 모르니 가진 돈의 가격에 맞춰서 사기도 힘들고.

    마트는 값이 싸든 비싸든 가격표가 제대로 붙어있으니 돈 맞추기는 편리하거든요.

    개인 취향으로 마트를 선호하지만
    계산대 줄 서기 싫어서 간단한 건 동네 수퍼도 자주 이용하는데,
    옛날에 살던 어느 수퍼는 좀 불친절해서 가기 싫었는데,
    그래도 이사 온 곳의 수퍼는 괜찮더라구요. 친절까진 몰라도 편안해요.

  6. Favicon of http://joypraythank.tistory.com BlogIcon 사랑가루 2011.12.13 2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편의 때문에 대형 마트를 좋아하는 거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친절하고 비싼 동네 구멍가게를 다녀야 할 이유가 있을까요?

  7. Favicon of http://athometeethwhitening.co/how-to-whiten-teeth-at-home/ BlogIcon at home teeth whitening 2012.03.21 17: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嘿,我发现您的网站通过谷歌疱疹治疗期间,您的文章我看起来相当有趣。

  8. Favicon of http://buysonyvita.co/where-to-buy-the-sony-playstation-vita/ BlogIcon buy sony vita 2012.03.21 1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本文在时间上有一些迷人的点,但我不知道如果我看到他们的心心。有一定的正确性,但是我要保留意见,直到我把它看得更远。好文章,感谢和我们想额外!添加到Feedburner的作为很好

  9. Favicon of http://couponsnapper.com/stores/godaddy-com BlogIcon godaddy coupon 2012.03.21 1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本文在时间上有一些迷人的点,但我不知道如果我看到他们的心心。有一定的正确性,但是我要保留意见,直到我把它看得更远。好文章,感谢和我们想额外!添加到Feedburner的作为很好

  10. Favicon of http://couponsnapper.com/stores/angara-inc BlogIcon angara coupons 2012.03.21 2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我喜欢压制了你的博客恢复读数代表跨度时间一周。我在想,如果招致你纂有关的任何其他议题?

  11. Favicon of http://bedstyler.com/categories/down-comforters.html BlogIcon comforter sets 2012.03.22 1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我最近碰到您的网站,并已阅读。我想我会离开我的第一个评论。不错的博客。我将保持经常访问这个博客。

  12. Favicon of http://serialkeycode.com BlogIcon working serials 2012.03.22 1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博客写得很好,在未来良好的研究和对我有用的。我很高兴你花时间和精力,使这个。祝您好运

  13. Favicon of http://cozypajamas.net BlogIcon 편떤 2012.04.01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네 구멍가게는 같은 동네 사람이잖아요.

  14. Favicon of http://www.uggfranceba.com/ BlogIcon bottes ugg 2013.01.04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onfezione da tavola, il Ming Enthone dal bagno, veda la http://www.hermesitalyz.com/ kelly hermes handedly bandiera Diaoping da solo chiuso un qualcosa di simile a un file, di volta in volta fuori dal cesto una fragola in bocca."Ti piace mangiare le fragole?" Ma prima che i visitatori di inviare un cesto di fragole hermes imballaggi non smontare.

    "L'importo non è stato utile." Cibi agrodolci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italia piace sempre Xie insensibile."Lo è?" Sembrava scettico hermes ha detto queste parole, ancora verso il canestro quando la mano si chiama non mi piace?Visto cosa stava pensando, hermes Road "basta acquistare questi incidenti e il mio appetito." Anche se lui è dolce e aspro, ma solo lasciando i suoi appetiti.

    "Ti piace così." Anche se la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prezzo conoscere prodotti spaziali buon gusto. Lui ha questa reazione è normale."Questo è per te, i pasti da dentro la password fibbia dietro di sei cifre." hermes venire con una carta di credito.Le "classi hermes giorno, mezzogiorno e notte solo, nessun problema, giusto?"

  15. Favicon of http://www.cheapnikesshoescc.com BlogIcon nike outlet 2013.02.27 0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16. Favicon of http://www.nikefreerunseu.com BlogIcon nike free run 2013.02.28 1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17. Favicon of http://www.planchasghdbaratasmz.com BlogIcon ghd 2013.03.02 1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18. Favicon of http://www.longchampukdt.com BlogIcon longchamp 2013.03.05 0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19. Favicon of http://www.christianlouboutinoutletdx.com/ BlogIcon christian louboutin 2013.03.09 2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20. Favicon of http://www.uggesoutr.com BlogIcon ugg 2013.03.15 2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21. Favicon of http://www.uggesoutl.com BlogIcon ugg 2013.03.18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