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인지 사흘인지 블로그에 글을 안 올렸더니 좀 불안하네요. 이런 증상도 폐인이니 뭐니 그런 거 아닐는지... ㅎㅎ 제가 요즘 다른 데 신경 아닌 신경 쓸 일도 좀 있고... 늘 하는 핑계지만 매일 술 마신다고 정신 없어서, 드라마를 제대로 보지 못했습니다. 그러니 쓸 게 없을 수밖에.

'닥본사'에 실패하면, 그걸로 끝나는 게 아니라 다음캐쉬가 한 방에 700원씩 날아간다는... 휴~

월요일었던가요? 고등학교 동기놈과 옛날 태양극장 근처 어디서 소곱창에 소주 한잔 했습니다. 구제역이다 뭐다 해도 곱창 그거 참 맛있더군요. 가격도 저럼하고요. 그렇게 맛있게 먹고 있는데, 한떼의 아주머니들이 들어와서는 "야야, 빨리 틀어봐라. 시작할 때 안 됐나" 하면서 일렬로 티브이 앞에 늘어앉더군요.

잠시 있으니 또 두 명의 아주머니 들어오셔서는 "야야, 동해야 벌써 시작 했나? 동해 우찌 됐노." 하시면서 또 그 옆에 열지어 앉으시는 겁니다. 정말 티브이 드라마에 목숨이라도 건 듯이 보였습니다. 모두들. 무슨 소린가 했더니 8시 반 연속극 <웃어라, 동해야> 이야기였습니다.

저는 그 연속극 한번도 안 봐서 무슨 내용인지는 모릅니다만, 저렇게 연속극 하나 보기 위해 가쁜 숨을 몰아쉬며 뛰어오는 모습을 보니 신기하기만 하네요. 드라마 리뷰를 주로 쓰는 블로거인 제 입장에서도 말입니다. '그런데, 요즘 동해가 그렇게 잘나가는 중이었어?' 

아주머니들은 1오 횡대 대형으로 티브이 앞에서 30분간을 앉아 <웃어라, 동해야>를 시청한 다음, 역시 우리처럼 소곱창을 시켜 소주를 한잔씩 걸치시고 돌아가셨습니다. 아마도 그날이 곗날이었던 모양입니다. 물론 계모임의 화제도 주로 동해 이야기였습니다. 동해물과 백두산이... 가 아니고, 웃어라 동해야, 말입니다. 

하도 쓸 말이 없어서 대충 재미없는 이야기 좀 했습니다. 그분들 티브이 시청하는 뒷모습 찍어놓은 사진도 있지만, 어느 구석에 있는지 찾기도 어렵고, 사진 한장 없으면 이 포스트가 너무 썰렁할 것 같아서 대신 우리 딸이 우리집 화장실 문에 붙여놓은 경고문 내지 주의문 비슷한 거 하나 올려놓고 물러갑니다. 끝.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