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앓이까지 하게 만들었다는 시크릿 가든 후속으로 신기생뎐이 문을 열었습니다. 작가 이름이 뜨는데 임성한이네요. 임성한. 늘 논란을 몰고 다니는 작가죠. 저도 임성한 작가의 연속극은 거의 다 본 것 같은데요. 가장 최근에 한 드라마가 보석비빔밥이었죠.

거꾸로 올라가보면 보석비빔밥, 아현동 마님, 하늘이시여, 왕꽃선녀님, 인어아가씨, 온달왕자들, 보고 또 보고, 이렇게 되는데요. 모두들 히트를 쳤고 이다해, 장서희 같은 신인들을(장서희는 신인은 아니었지만 인어아가씨로 자신을 세상에 알렸지요) 스타로 만들었지요.

임성한 극본의 특색 중에 하나는 극중 인물들의 이름이에요. 보석비빔밥에서도 궁비취, 궁루비, 궁호박, 궁산호, 궁상식, 서로마, 이태리, 피혜자, 결명자 등 이름들이 모두 특이했죠. 신기생뎐에서도 그렇군요. 아수라, 그 아들은 아다모, 엄마는 차라리, 금시조의 아들 금어산과 금강산.


지화자도 나오고 마단세도 나오고 서생강도 나옵니다. 이름만 봐도 아하, 임성한 드라마네 할 정도지요. 임성한, 이름만 보면 남자로 오해할 수도 있지만 여성입니다. 60년생, 만 50세가 되었군요. 97년에 작가로 등단했다고 하니 세상에 늦게 나온 편이지요.

초두에 늘 논란을 몰고 다니는 작가라고 했는데요. 그녀의 작품들은 단 하나도 논란없이 지나간 작품이 없습니다. 첫 일일연속극은 mbc에서 했는데, 보고 또 보고였지요. 거기선 소재로 겹사돈을 써서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이 드라마는 최종 시청률이 57%로 지금껏 기록을 보유하고 있답니다.

조강지처를 버리고 간 아버지 때문에 충격으로 장님이 된 어머니와 동생을 잃은 복수심으로 배다른 동생의 애인을 뺏는다는 줄거리로 충격을 주었던 인어아가씨는 장서희를 스타덤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그 전에 방영되었던 온달왕자들에선 이보다 정도가 더 심했습니다.

4번 여자를 만나 4명의 배다른 형제를 두고 있는 아버지와 후처 그리고 아버지와 두 여자가 개입하는 소재와 상황전개로 큰 반향을 일으켰지만,  연출자가 이런 이상한 드라마는 도저히 못하겠다며 작가와 갈등을 일으켜 언론에 보도되는 등 화제가 되기도 했었죠.

2005년에서 2006년 사이에 방영되었던 하늘이시여는 정말 눈물 많이 짜며 봤던 드라마였지요. 당시 저는 객지생활을 하고 있었는데, 주말에 아내와 아이들이 오면 꼭 이 드라마를 함께 보곤 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가만 생각하니 그때가 그립군요. 아장아장 걷던 딸아이와 갓 초등학교에 들어간 아들도 그땐 참 예뻤지요. 

물론 지금도 안 예쁘단 말은 아니지만, 그땐 바라는 거 없이 아이들이 예쁘기만 했는데 이젠 그렇지 않습니다. 아이들은 그대론데 아이들에게 바라는 것이 너무 많아진 저는 많이 불행해졌습니다. 아무튼 하늘이시여도 논란이 많았었지요. 버린(혹은 잃어버린) 친딸을 그리워하다 마침내 찾아내 며느리로 삼는다는 내용이었죠. 

아들은 당연히 친아들은 아니었습니다. 그러니까 말하자면 재혼가정이었던 거죠. 제가 볼 땐 충분히 이해할만 했고 동정이 가는 처지였지만, 당시 커다란 논란에 휩싸였던 모양입니다. 최근에 방영한 보석비빔밥도 한 회도 거르지 않고 아내와 함께 봤던 드라만데요.

이 드라마도 논란을 피해가지 못했습니다. 자식들이 방탕한 부모를 집에서 쫓아낸다는 설정이 있었거든요. 완전히 쫓아내는 건 아니고 집에서 나가 정신 차릴 때까지 할머니 집에 가서 있어라 뭐 이런 내용이었던 거 같은데, 역시 이 드라마에서도 배다른 동생이 등장합니다.

그러나 보석비빔밥에서는 궁상식이 바람을 피워 데리고 온 궁태자를 궁비취, 루비, 산호, 호박 등이 끔찍하게 위해 주죠. 궁상식의 아내 피혜자도 처음엔 기가 차 하지만 "태자야 너도 참 운명이 기구하구나" 하면서 마치 자기가 낳은 아들처럼 보살핍니다. 그 부분은 저로선 감동적이었지만, 이해 못하시는 분들도 있었을 테지요.


그러고 보니 임성한 작가도 은근히 논란을 즐기는 거 같은데요. 막장드라마 작가란 소리까지 들어가면서도 계속 그런 소재들을 고집하는 걸 보면 말이지요. 막장이란 말 함부로 쓰는 것은 막장에서 열심히 땀 흘리며 오늘날 대한민국의 경제성장 기적을 일궈낸 수많은 광산노동자들에겐 정말 죄송한 일입니다.

막장이란 흔히 갈 데까지 갔다는 뜻으로 사용되는 것이거든요. 그러나 어쩔 수 없지요. 이미 보통명사처럼 돼버렸으니. 제 힘으로 그 흐름을 바꾸기는 어렵겠지요. 막장 작가로는 임성한과 함께 쌍벽을 이룬다는 문영남 작가가 있는데요. 제가 볼 땐 두 사람의 막장에는 차이가 있는 거 같습니다.

임성한이 소재의 사용에서 막장이라면, 문영남은 극의 전개에서 막장이거든요. 다시 말해 전혀 개연성 없는 사실의 전개, 우연의 남발, 납득하기 어려운 관계 설정 등이 주 메뉴란 거지요. 제 경우에 너는 내 운명의 문은아 작가를 최고의 막장이라고 쳤는데, 문영남의 수상한 삼형제가 나오면서 생각을 바꿨답니다.

암튼^^ 너는 내 운명과 수상한 삼형제는 제가 이제껏 보아온 드라마 중에 정말 엉망진창 스토리로 구성된 최악의 드라마였어요. 그럼 같은 막장드라마 작가 계보에 이름이 올라있는 임성한  작가는 어떨까요? 역시 제가 보기엔이란 단서를 달고서 말씀드리자면, 그녀는 다른 두 여류 작가와는 차원이 다릅니다.

문영남과 문은아 작가가 우연의 남발과 개연성 없는 전개에 기댄 막장드라마 작가들이라면 임성한은 파격적인 소재를 다룸으로 인해 막장드라마 작가란 칭호를 얻었을 뿐입니다. 글쎄요. 파격적인 소재의 채용을 굳이 막장이라고까지 표현할 수 있을지에 대해선 확실히 의문입니다.

그렇다면 전쟁을 소재로 하거나, 살인사건을 다루거나, 불륜을 주제로 한 드라마는 모두 막장드라마라고 해야만 하는 딜레마에 빠지게 되지요. 교육문제에 관심이 큰 어떤 블로거는(그는 실제로 교육개혁운동가이기도 하더군요) 공부의 신이 최고의 막장이라고 했습니다.

이런 겁니다. 사람마다 막장이라고 생각하는 소재가 다 다른 겁니다. 물론 막장이라고 생각할 만한 소재들을 줄줄이 나열하면서 드라마를 전개하는 것은 분명 막장이 맞겠습니다만, 주요 소재 하나를 놓고 막장이다 아니다 논하는 것은 좀 거시기하다는 생각입니다.

어쨌거나 오늘은 막장드라마란 무엇인가에 대해 논하자는 것은 아니니까 이쯤 하고요. 신기생뎐에서도 논란이 벌어질 만한 소재가 하나 등장했군요. 딸아이 하나를 두고 엄마가 셋입니다. 금라라. 금병원 원장 금어산의 딸(외동딸 같은데요) 금라라의 엄마가 무려 셋이나 되는 거 같네요.

우선 금어산의 아내 장주희가 있습니다. 법적으로 금라라의 엄마이고, 라라도 그녀가 친엄마인 줄 알고 있습니다. 2회까지 진행된 신기생뎐에서 금라라의 친엄마는 금어산의 동생 금강산의 처 신효리인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실제로 이들은 라라가 금강산과 신효리의 딸인 것으로 말합니다.

그런데 의문의 여인이 나타났습니다. 한순덕. 유일하게 남아있는 기생집 부용각의 주방장인 그녀는 매일 같은 시간이면 어김없이 금어산의 집 앞에 나타납니다. 그리고 금라라가 집에서 나오는 모습을 지켜보며 눈물 흘립니다. '키우지 못했으니 엄마 자격도 없는 거지' 하면서 말입니다. 

이 무슨 기묘한 운명일까요? 이 복잡한 관계가 또 어떤 논란에 휩싸이게 될지 관심이 가는 대목입니다. 임성한 작가는 혹시 매 작품마다 논란 하나씩을 만들어내는 것에 재미를 붙인 것은 아닐까요? 모르지요. 그 논란이 또 한 번 임성한은 시청률 제조기다, 라는 사실을 확인시켜주게 될지. 

베테랑 연기자 몇 명을 빼고는 주조연들이 모두 신인들로 채워진 신기생뎐이 우려를 씻고, 늘 그래왔던 것처럼 새로운 스타를 만들어내는 작품이 될지 그것도 주목거리입니다. 연예신문들은 벌써 신인들의 연기력을 문제삼지만, 글쎄요, 드라마는 연기자의 연기력만이 성패의 조건이 되는 건 아닙니다.

아이돌그룹 베이비복스의 윤은혜가 좋은 예가 될 겁니다. 그녀의 연기력에 대해 말들이 많지만, 윤은혜는 자기만의 독특한 것이 있습니다. 불완전한 발음과 어색한 표정을 연기력 문제의 이유로 들지만, 사실은 그게 매력으로 다가올 때도 있단 말이죠. 그렇다고 초보 연기자들이 이래도 된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그들은 최선을 다해 자기를 갈고 닦아야 하고, 또 극이 진행될수록 그렇게 되리라 믿습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1.24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삐리리짬뽕 2011.01.24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뮤지컬로 잘알려지고 영화로 까지 제작된

    '맘마미아' 역시 주인공 소피의 아빠가 세명이 등장하죠. (전체관람가)


    시청자의 눈으로 영화나 드라마를 볼때

    흥미를 끌만한 요소가 없다면 시청을 하게될까요?


    그저 ..'막장'이라는 좋지못한 인식의 단어 때문에

    흥미와 재미를 느끼게 해주는 포인트들이 나쁘게 평가되는거 같습니다.

  3. 사주카페 2011.01.24 1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년 신년대비 무료로 사주풀이 해드립니다.
    사주는 한번 보고 싶지만... 금전적으로 부담이 되시거나 시간이 되지 않아 힘드신분들,,
    서민들을 위한 무료사주카페입니다..
    부담없이 놀러오셔도 환영입니다

    -부담없은 무료사주카페-

    성격풀이/적성운(취업운)/사업운/재물운/애정운(궁합,이혼,결혼운)/시험운/건강운/자식운 등등.. 여러가지 무료사주풀이
    인터넷 검색창에 "연다원" 또는 "연다원 사주카페"를 검색하시면 바로 오실 수 있습니다.
    연다원 사주카페입니다.

  4. 행락 2011.01.24 14: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어찌보면 우리나라 네티즌들이나 기자들이 임성한에 그냥 벌벌 떤다는 느낌을 확 받았네요. 사실 어제보면서 그냥 잔잔해 보이고, 출생의 비밀이 있긴하나 그런 플롯이 없는 드라마는 요즘 거의 없잖아요.. 그냥 전 그랬는데. 기사보니까 엄청나게 많은 기사가 나오고 반응도 참 다양하더라구요.
    어찌보면 욕을 한것도 아니고, 머리를 잡아댕긴것도 아니고. 그냥 소소하게 이야기를 했는데도 사람들은 벌써부터 임성한의 등장에 무언가 대비태세를 하는 모습을 갖추는 느낌이었어요.

    사실 이 드라마가 대박날지, 망할지는 저도 장담할수없지만. 한가지 확실한건 벌써 대중들은 욕하면서 이 드라마를 볼 준비를 하고 있따는 느낌이 드네요 ^^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01.24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럴 것도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암튼^^ 저는 임성한의 작품에 막장이란 단어는 좀 그렇다는 생각이고요. 신인연기자들의 연기도 그닥 문제 있다 생각 안 들었는데요. 두고 봐야겠지요. 저는 첨에 거 춤추는 장면, 거기 반해서 계속 봤는데.. ㅎㅎ... 끝까지 안 나오다가 마지막에 잠깐 나오더군요... 단사란이 걘가? 하다가 마누라님한테 핀잔 들었다는 ^^* 알고 보니 단공주였군요.

  5. Favicon of http://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2011.01.24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도 막장이라는 말이.. 구태의연한 소재와 구성에 모든 드라마 운영방식을 의존하기 때문일지 모르겠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항상 시청률 1위에 잘 오르죠..
    또.. 한국 멜로 드라마들이 이런 형태를 고수하는 것도
    이유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6. 씁쓸 2011.01.24 1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 드라마라 어떻게 시작할까 궁금하여 틀어놓긴 했는데, 집중을 못하고 딴짓을하며 왔다갔다 소리만 듣고 있었지요. 그러다가 미팅장면인지, '손병호'게임을 하는 남녀에서 그만 못참고 다른 곳을 틀었습니다. 너무 임성한스러워서요. 꼭 당시에 유행하는 음악에 유행하는 춤추기나 유행하는 개그나 이젠 한 오락 프로그램에서 하는 게임까지 넣는데 연기가 어색해서인지 '건어물녀'라는 신조어 남발하는 대사도 왜그리 손발 오그라들게 제가 다 민망한지.... 그런 내용들이 왜 들어가야 하나싶고, 일부러 그런 트렌드를 짜깁기로 꼭 넣어줘야 제맛이야라는 작가의 신념인지 여튼, '제가 보기엔' 김수현 스타일에 지치듯 임성한 스타일이 식상해졌습니다. 캐릭터들이 난관에 부딪힐때면 항상 등장하는 꿈씬, 힘들면 부르짖는 '신이시여'씬, 어떤식으로든 연기자들에게 한복을 입히는(결혼식장 같은 한복이 당연한 곳 이외의 곳에서) 등등, 임성한은 토속신앙을 숭배하나보다 또는 몹시 유교적인가보다 이런 생각이 들게끔 합니다. 그동안은 뭐 어떻든 임성한 작가 드라마 잘 봤는데, 신기생뎐은 왜이리 초반부터 아니다 싶을까요.

  7. Favicon of http://ganaanad@hanmail.net BlogIcon 유쾌한하루 2011.01.24 2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성한작가는 노이즈마케팅의 장점을 잘알고있는 작가인것같네요
    이런저런 강한 논란을 불러일으켜서 한번 보고싶게 만드는...
    암튼 그래도 막장스러운것은 사실입니다
    이번소재는 좀 거부감을 불러일으키는데 어떤식으로 만들어낼지 궁금하네요
    드라마를 보게되지는 않겠지만 블로거님들의 글로 만나게될 신기생뎐 궁금증을 자아냅니다...좋은글 잘읽고갑니다..(^^)(__)

  8. 음.. 2011.03.30 2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임선한 작가님 작품 즐겨 봤었는데 .. 이제는 말투때문에 못보겠어요 ;
    그 특유에 말투와 엄청난 양의 대사들 .. 독백이나 머 생각하게 하는게 없어서 ~ 뭐든지 말로 설명하고 톡톡쏘는 말투 ,, 그것만아니면 그닥 막장 스럽진 않은데
    미드 즐겨보는데 가십걸이나 위기의주부들같은건 우리나라 드라마 보다 훨씬 막장인데요 ㅋ 어쨌든 말투만 좀 안거슬리게 했으면 좋겠어요 ~ 그럼 더 많이 볼텐데..

  9. 연기가 뭐냐 2011.04.18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다모 목소리 죽여버리고싶을정도로 느끼해서 보기싫네요 목소리만 바꿔졌으면 그리고 감정좀 실어서 연기노력을 하고 연기를했음 좋은데 부족한 연기자가 조연이나 단역을 할판에 신인 밖에 안된 사람이 첫작품에 주연이라? 기막힌다 조연이나 몇년하고 주연 맡아

  10. Favicon of http://www.nflcanadasalew.com/ BlogIcon nike nfl jerseys 2013.01.06 1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renez la température de Sakura Mo Wen Xianning, http://www.hairstraightenershop2.com/ GHD Pas Cher savoir, et rapidement il a fallu, dit à sa fille, "Tong Tong, nous sommes allés à la salle à manger!"Le ghd clignant des yeux grands examiné tour, une petite bouche sur un grain de riz blanc, particulièrement bien comportés hocha la tête d'avant en arrière dans le visage du grand-père et son oncle, "!"

    http://www.hairstraightenershop2.com/ lisseur GHD pas cher et sa fille avait disparu, murmura-t-Wen Xianning commandé nounou pour la mère et les repas fille finissent.Yeux se tournent vers le fils aîné, le fils aîné de comptage peut dire un mot, le téléphone portable ghd vient de sonner, se leva et se dirigea vers le côté du téléphone.

    Le «discours de réparation propre ont un certificat de droit de la preuve Ne pas Luanjiang!" Ouverture http://www.hairstraightenershop2.com/ lisseur ghd.Wen Xiujie contre l'injustice, ghd non seulement ne l'apprécient pas, mais font face à un plus », vous Laodabuxiao, et non pas un enfant ans"Vous, vous " parent Wen température Xiujie regarder le look de la justice, et tout d'un coup l'évidence revêtement ghd déç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