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미순. 참 매력적인 인물입니다. 그녀의 입에서는 나오는 말마다 명언입니다. 사나이는 주먹을 가장 마지막에 써야 한다고 엄마와 똑같은 말을 해서 탁구를 감동시키기도 했던 그녀는 이번에도 명언을 내놓았습니다. "자고로 먼 곳을 가려면 반드시 가까운 곳에서부터 출발해야 하고, 높은 곳을 오르려면 가장 낮은 곳에서부터 시작해야 된다."


멀리 가려면 반드시 가까운 곳에서부터 출발해야

물론 이 말은 팔봉선생이 손녀인 양미순에게 해준 말입니다. 이 단순한 말 속에는 진리가 숨어 있습니다. 빵을 만들려면 가장 기초적인 밀가루, 물, 소금, 이스트의 성질부터 파악하는 게 중요합니다. 1차적인 과제는 반죽입니다. 이들 네 가지의 기본 요소들을 얼마나 잘 배합하느냐에 따라 빵이 잘 만들어지느냐 잘못 만들어지느냐가 달려 있습니다.  

그러나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따로 있었습니다. 바로 가장 낮은 곳에서 시작하려는 마음. 그 마음은 선배들과 동료들을 위해 봉사하겠다는 정신으로 나타납니다. 김탁구는 누구보다 일찍 일어나서 팔봉빵집 식구들이 생활하는 숙소 마루를 걸레로 깨끗이 닦습니다. 빵판을 닦고 물기를 제거하는 데 누구보다 열심입니다. 그것도 신이 나서. 

탁구는 가장 낮은 곳에서 시작하는 것을 빵의 기초재료들을 제대로 익히는 것뿐만 아니라 동료들을 위해 열심히 숙소를 청소하고 빵판을 닦는 일부터 시작한 것입니다. 그렇게 해서 동료들을 기쁘게 해주고 싶었던 것이겠지요. 탁구는 우선 제빵사들이 행복해야 사람들에게 맛있는 빵을 선사할 수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 듯합니다. 

여기에 비해 구마준은 어떻습니까? 저는 그가 빗자루 한 번 드는 꼴을 보지 못했습니다. 그는 분명 탁구와 거의 동시에 팔봉빵집에 들어왔습니다. 그가 아무리 파리에 유학까지 다녀왔다고 하더라도 팔봉빵집에서는 신참입니다. 구마준은 선배들을 기쁘게 해주고 싶은 마음이 없습니다. 밑에서부터 일하면서 배우려는 마음은 더욱 없습니다.   


자만심으로 똘똘뭉친 구마준에게 없는 것은?

자만심으로 똘똘 뭉친 구마준에게 팔봉선생을 제외한 팔봉빵집의 제빵사들은 그저 하찮고 귀찮은 존재들에 불과합니다. 그에겐 빵을 제대로 배워보겠다는 의지보다는 하루 빨리 팔봉선생의 인정서를 받아 돌아가겠다는 욕심뿐입니다. 그에게 팔봉선생의 비법 따위는 소용없습니다. 오직 인정서만 필요할 뿐.

팔봉빵집의 대장 양인목이 김탁구를 제빵실에 거둔 이유가 무엇이었을까요? 그는 처음에 김탁구를 들일 수 없다며 길길이 뛰었습니다. 그러나 양인목은 김탁구에게서 사람을 사랑하는 마음을 보았던 것입니다. 탁구가 타고난 후각으로 빵이 쉬었다는 것을 알아냈었지요? 그래서 빵은 모두 폐기처분되고 말았습니다.

급히 새로 만든 빵을 배달하는 일을 자청하면서 탁구가 그랬지요. "소아병동의 아이들이 얼마나 기다리고 있겠어요. 빨리 갖다 줘야지." 그런 탁구를 지켜보며 양인목을 생각했을 것입니다. '음, 사람에 대한 애정은 있는 녀석이군. 제빵사의 제1 조건이 바로 사람을 위하는 마음인데, 기본은 된 녀석이야.'

여러분은 12년 전에 팔봉선생이 탁구에게 했던 말을 기억하실 겁니다. "너 그렇다면 착하게 살아온 것이 아니었구나. 착하게 산다는 게 무엇이겠느냐. 남을 미워하고 분노하는 마음, 그게 남아 있으면 착하게 사는 것이 아니다." 아마 팔봉선생도 빵을 만드는 사람은 마음속에 미움과 분노가 있어선 안 된다고 가르쳤을 것입니다.

빵은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 것입니다. 미움과 분노로 가득한 사람이 과연 사람들의 마음을 살찌우는 빵을 만들 수 있을 것인가. 팔봉선생은 틀림없이 그럴 수 없다고 말합니다. 빵을 만드는 사람의 정성과 사랑이 깃들지 않은 빵은 죽은 빵이라는 거죠. 그런 빵은 사람을 행복하게 할 수 없습니다. 

낮은 곳에 설 수 없는 마준, 절대 탁구를 이길 수 없어

구마준. 그의 마음속엔 오로지 야심만이 가득합니다. 그의 마음속엔 타인을 위한 약간의 자리도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는 탁구를 짓밟기 위해 도둑 누명을 씌우는가 하면 제빵실을 난장판으로 만들어놓고 그걸 탁구가 한 것처럼 꾸미기도 합니다. 게다가 그는 자기가 세상에서 제일 잘났다고 생각합니다. 


우월의식이 뼛속까지 박힌 그의 어머니 서인숙처럼 구마준도 세상 모든 사람들이 하찮기만 합니다. 그런 구마준이 가장 낮은 곳에서 무언가를 시작하는 것을 기대하는 것은 우물에서 포도주가 솟아나기를 기다리는 것과 같을지도 모릅니다. 신유경은 그런 구마준을 꿰뚫어보았던 것일까요?

그녀는 구마준에게 이렇게 말했었지요. "너는 절대 탁구를 이길 수 없어!" 12년 전에 했던 이 말을 그녀는 구마준에게 다시 했습니다. "너는 절대 탁구를 이길 수 없어!" 그리고 팔봉선생도 알고 있습니다. 구마준이 절대 김탁구를 이길 수 없다는 것을. 

어쩌면 팔봉선생은 탁구와 마준이 대결하는 것을 지켜보는 재미를 즐기고 싶은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에겐 최고의 엘리트 코스를 거친 마준이가 아무것도 모르던 탁구에게 깨지는 모습을 상상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아무튼 탁구에게 빵을 만들게 해준 사람은 마준입니다.  

구마준의 비행을 모두 알고 있는 팔봉선생이 구마준을 쫓아내지 않고 2년의 시간을 준 것도 다 나름의 이유가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김탁구 안에 든 그 타고난 재능을 끌어내 구경(?)하고 싶은 욕심, 그런 거 말입니다.

                                                                                             이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임현철 2010.07.17 0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승만이 누릴 수 있는 재미 아닐까요?

  2. 소소한 일상1 2010.07.17 0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마준 점점 더 안쓰러워 지네요. 극중이지만 그래도 탁구에 비해 안되엇다는...자기도 다 사랑받고 싶을텐데...

    저는 뜬금없이 구일중 부부 패션에 관한 글 썼는데 트랙 걸게요. 감사합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3. Favicon of http://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10.07.17 0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봤습니다.^^
    벌써주말이네요. 행복하고 멋진 주말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