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아주는 감독 마라도나와 불평하는 감독 허정무

1986 멕시코 월드컵에서 만난 허정무와 마라도나




























아르헨티나에 4:1이라는 큰 스코어 차이로 허무하게 지고 난 다음 어느 술집에 앉았습니다. 물론 분위기는 별로 안 좋았습니다. 여기저기서 막말을 해대며 분풀이라도 하겠다는 듯 소주나 막걸리를 연신 들이켜 대는 사람들이 보였습니다. 그들은 하나같이 허정무 감독의 전술에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아니 한참 잘 나가나는 차두리를 왜 뺀 거야? 오범석이 오늘 영 아니더만. 차두리한테 뭔 감정 있는 거 아이가?" 

월드컵 같은 분위기에서는 테이블은 달라도 모두 한편입니다. 제가 그들의 말자리에 끼어들어 허정무 감독을 변호했습니다. "아니, 그런 것 같지는 않고요. 원래 허 감독이 그렇게 말했습니다. 유럽팀을 상대할 때는 힘이 좋은 차두리, 남미팀을 상대할 때는 영리한 오범석을 넣겠다고요." 

그러나 제가 생각해도 그날 오범석을 선발 기용한 것은 실책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긴 했습니다. 오범석의 플레이는 평소의 그답지 않았습니다. 화려한 개인기 앞에 오범석은 위축되었고 지나치게 들떠 있었습니다. 차분하게 공격 루트를 차단할 생각보다 섣불리 달려들어 공을 빼앗으려다 반칙을 내주기가 일쑤였습니다. 

차두리가 투입되었다고 해도 메시, 이과인, 테베스가 포진한 아르헨의 막강 공격진 앞에 속수무책일 수밖에 없었을 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차두리는 상승세였습니다. 그리스전 승리의 공을 나눌 때 많은 사람들이 박지성 다음에 차두리를 꼽을 정도로 차두리의 컨디션은 최상이었습니다. 

사진=뉴시스


그러나 문제는 허정무 감독의 전술이 아니었습니다. 앞에서도 말했지만, 저는 이미 차두리-오범석 투입에 관한 허정무 감독의 전술을 들어 알고 있었고, 그걸 충분히 이해하고 있습니다. 반대의 전술을 썼더라도 아르헨을 상대로 좋은 결과가 있었으리라고는 아무도 장담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 허 감독은 경기가 끝난 후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우리가 그리스와 1차전에서 이겼지만, 그때 차두리의 플레이가 마음에 들지 않았다!"

월드컵 축구 대표팀의 감독은 허정무입니다. 그러므로 그가 그렇게 판단했다면 나름대로 이유가 있을 겁니다. 대부분의 국민들이 그리스전에서 보여준 차두리의 경기 내용에 매우 만족해 하지만, 그는 다른 생각을 할 수 있습니다. 그걸 우리는 존중해야 합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그걸 그렇게 인터뷰에서 공개적으로 말해야 했을까요?

월드컵이 시작되기 전에 했던 말과도 다른 말입니다. 그는 분명히 유럽팀을 상대할 때는 차두리를, 남미팀을 상대할 때는 오범석을 써서 전술을 운용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가 있습니다. 그런데 왜 느닷없이 "차두리 대신 오범석을 기용한 이유"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차두리가 상처받을 수도 있는 말을 했을까요?


축구도 사람이 하는 것입니다. 공이 둥글 뿐만 아니라, 사람이 하는 경기이기 때문에 축구는 늘 의외성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승패를 가르는 요소로 개인기, 전술, 조직력뿐만 아니라 심리적 요인을 중요하게 꼽는 것도 바로 축구를 하는 것이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허 감독은 공개석상에서 선수를 향해 이렇게 내뱉은 것입니다. 

"야, 차두리. 너 하는 그게 축구야? 나는 네가 정말 마음에 안 들어!" 

허정무 감독은 결코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고 말할 테지만 이 말을 전해들은 차두리는 엄청남 모욕감에 치를 떨었을 겁니다. 만약 그가 이 말을 듣고도 아무 감정을 안 느꼈다면 그는 분명 도에 달통했거나, 아니면 세상에 떠도는 소문처럼 로봇일 게 틀림없습니다. 

이런 지점은 상대편 아르헨티나의 감독 마라도나가 보여주는 모습과 확실하게 대비됩니다. 마라도나는 세상이 다 아는 악동입니다. 특히 기자들에게 그는 악마 같은 존재입니다. 기자들을 향해 험담을 넘어 독설을 퍼붓길 주저하지 않는 그의 행동이 자주 언론에 오르내릴 때마다 사람들은 눈살을 찌푸렸습니다. 

아르헨티나 대표팀 감독으로 그가 내정되었을 때 많은 아르헨티나인들이 우려하며 반대했던 것도 다 마라도나가 평소에 보여준 기행 때문이었습니다. 그는 한때 마약복용으로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남아공 월드컵 기자회견장에서도 기자들을 기다리게 해놓고 뒤늦게 나타난 그가 보여준 모습은 사과를 베먹는 모습이었다고 합니다. 

기자들의 질문에 우물우물 사과를 먹으면서 대답하는 그의 모습을 상상해보십시오. 확실히 그는 기인입니다. 아니 어쩌면 그는 자기 자신을 그저 축구를 사랑하는 축구선수 이상도 이하도 아닌 것으로 생각하고 있을지 모를 일입니다. 아마 그는 정말로 아직도 그리고 앞으로도 영원히 선수라고 생각하고 있는 듯합니다.


마라도나는 박지성에게도 이렇게 살가운 애정을 과시했다. 사진=멀티비츠


이런 마라도나가 선수들에게 보여주는 애정은 실로 감격스럽습니다. 그는 훈련을 시작하거나 마칠 때, 그리고 때때로 선수들을 안아주고 등을 두드려주고 격려하는 모습을 연출했습니다. 그러나 이게 과연 연출인지, 진심인지는 마라도나의 표정을 통해 금방 알 수 있었습니다. 수염에 뒤덮인 그의 얼굴을 뚫고 나오는 것은 애틋한 후배들을 향한 사랑이었습니다.

그는 진심으로 자기 선수들을 아끼는 듯했습니다. 그리고 그런 마라도나의 스킨십을 받아들이는 선수들도 진심으로 마라도나를 존경하는 듯했습니다. 실제로 마라도나는 그들 아르헨티나 선수들에게는 신과 같은 존재일 것입니다. 요즘 유행하는 말로 하자면, 롤 모델인 셈이지요.

아무튼 우리는 술을 마시면서 그렇게들 말했습니다. "만약 이번에 아르헨티나가 우승한다면 앞으로 대표팀 감독은 모두 마라도나처럼 잘 안아주고 하는 사람을 뽑게 될 거야. 잘 안아주는 감독이 최고의 감독이란 소리지." 이건 우스개로 한 말입니다만, 그러나 우리는 모두 그런 마라도나가 존경스럽다는 데는 이의가 없었습니다.  

자, 어떻습니까? 기자회견에 나가 "○○○, 너 어제 하는 거 그거 아주 못마땅했어. 너는 최악이야!" 하고 말하는 것과 모든 선수들의 등을 두드려주며 스킨십으로 애정을 표현하는 감독, 이 둘 중에 누가 더 뛰어난 감독입니까? 어제 술자리에서 나온 이 이야기는 소위 '빠따'로 선수들 군기를 잡는 대한민국 체육 지도자들에 대한 험담으로 이어지기도 했습니다만, 그 이야기는 이만 생략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허정무와 마라도나의 지도 스타일엔 확실한 차이가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런 것이 우리 선수들의 사기를 위축시키는 방향으로 영향을 미치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왜냐하면, 지금은 감독을 향해 스타일을 바꾸라고 요구할 수도 없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경기 중이니까요.  

ps; 아, 하나만 더 말씀드리고 물러가겠습니다. 마라도나가 월드컵 경기장에 나올 때 양복을 입고 나타났지요? 마라도나가 양복 입은 모습 본 사람은 그동안 아무도 없었을 겁니다. 그런데 왜 마라도나가 양복을 입었을까요? 바로 딸 때문이라는군요.

그의 딸이 마라도나에게 "아빠가 양복을 입고 월드컵 경기장에 선 모습을 꼭 보고 싶어!" 그랬다는군요. 마라도나, 정말 의외의 사람이지요? 딸을 위해 하기 싫은 일도(제 생각이지만, 양복 입는 일) 할 줄 아는 마라도나, 정말 사랑스런 사람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드는군요.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플라이장 2010.06.18 2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라도나, 비록 진짜 이해하기 힘든 기인이라고 할만 하지만...
    그래도 멋진 남자군요!
    다만 바라는 것은 허정무 감독이 얼마 전에 말했듯이 비록 패배하더라도 그 책임을 선수 개개인에게 돌리지 않았으면 한다는 것입니다.

  2. 비겁 치졸.. 2010.06.18 2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했죠. 그러고서는 퍽이나 사려깊게도 공식적으로 무엇이 문제인지 말할 수 없다. 갖출것은 다 갖추려고 하더군요. 자기 일 제대로하면 한자성어 외우지 않아도 존경받으실텐데요

  3. 지니짱 2010.06.18 2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라도나의 선수에 대한 스킨십은 집요하리만치 풍부하더군요. 허감독의 발언에 적쟎이 실망하여 다음 경기 응원하고픈 생각마저 사라지네요. 이 땅의 파벌주의에 얽매여 잔뼈굵은 사람인데 어쩔까만은..

  4. 하아 2010.06.18 2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저도 빨리 어른이 되어서 그런 술자리를 갖고 얘기를 나누어 보고 싶네영

  5. 관객 2010.06.18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라도나가 선수를 포옹하는 장면을 보며 히딩크가 선수들을 격려하는 모습이 겹치는 까닭은....

  6. gap 2010.06.19 0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 쓰레기 허접무,,,자신전술을 탓해야지,,제일 일등공신인 두리를 탓합니까,,원래부터 신임이안가지만 하는말 꼬라지하고,,참 제자가실수를 했으면 감싸주는게 스승아닙니까 그리고 차두리가 못했다니요,,눈은 동태눈깔로 달고다니냐 이쓰레기야,,,

  7. 위에 댓글읽고 웃었다 2010.06.19 0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접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8. 동감해요 2010.06.19 0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어이가 없더군요. 제대로 구멍난 부분에서 자꾸 치고 들어오는데 좀 어떻게 좀 해보지 안되는걸 밀어부치려는게...
    후유. 인터뷰도 최악이었고요. 본인이 4년에 한 번 있는 월드컵의 대한민국 대표팀 감독이라는걸 자각 하셔야 하는데 말이지요.

  9. 허접무 2010.06.19 0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세계가 허접무 감독의 전술을 이해못하고 있는 가운데, 허접무는 잘 뛰는 선수탓하고, 동네축구하는 오염커플로 나라망신.

  10. Favicon of http://sosmikuru.tistory.com BlogIcon Mikuru 2010.06.19 07: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패배의 요인은 허정무 입니다......에효

    선수들의 사기를 다 죽여놓고 게임을 시작했으니까요

    야구선수가 야구를 하지 않고 축구를 한 결과가 이겁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6.19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든 걸 다 허 감독 탓으로 돌리긴 그렇지만...
      아르헨이 너무 셌어요.
      야구선수는 좀 그렇고요. 허 감독은 그래도 차범근과 함께 일세를 풍미한 훌륭한 축구선수랍니다.

  11. 헐.. 2010.06.19 0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 아들에게 칭찬은 극도로 아끼는 차범근까지 X신 만들어버리는 멘트

    그리스 전 이후 차두리 관련 질문에
    정말 오랫만에 기쁨과 만족스러운 플레이에 칭찬하시던데

  12. 운경 2010.06.19 1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은 돌면서 조사 하나 빼도 느낌이 확~~ 달라질 수 있습니다. 듣는 사람이 새겨들어야 하지요.

    말로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은 위험합니다.

    감독과 선수는 하나가 되어서 뛰어야 합니다.

    마라도나는 정말...천재, 웃긴 천재, 이해 불가능한 천재인 것 같아요.

    동영상을 보니 오렌지로 공놀이하고 있던데...마약으로 일찍 축구공에서 떠난 안타까운 사람이죠.


    전세계의 내노라하는 유명 축구선수들이 마라도나를 일등으로 꼽는데 주저하지 않으니 (펠레 빼고 ㅋㅋ)...펠레님은 경우가 바르신 분이니 미친 축구신동 마라도나가 싫었겠지요.

    ...여하튼 허정무감독의 말을 애정을 가지고 새겨들읍시다. 그 역시 대표팀 선수들을 하나같이 아끼고 이뻐하는데...다만 단어선정이 좀 어긋난 것입니다.

    마라도나를 이해할 수 있다면 허정무감독을 이해하기는 더 쉬울 듯 합니다.

    그냥..운이 나쁜 날은 잊어버리고 희망의 16강을 바라보자구요. 홧팅!

  13. SNUHR 2010.06.21 2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라도나에 대해 재밌는 사실을 알게됐는데 이 사람은 스스로 좌파, 진보주의자를 자처하더군요. 미주기구회의에 참석해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함께 연설하고, 세계사회포럼에서도 연설하고 스스로를 반미주의자라고 부릅니다. 아르헨티나의 나라 분위기가 좌향좌한데서도 강한 영향을 받은 것 같습니다.

  14. 태엽감는새 2010.06.24 0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네요...
    아르헨티나 전 패배 직후 인터뷰에서
    염기훈의 슛이 들어갔더라면 경기 양상은 달랐을 것이다라고 변명을 늘어놓으며
    선수 탓으로 패배를 돌렸던 허감독과는 차이가 크네요.

  15.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c.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1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 revisionsbolaget tog lång tid och slutligen avslutat på mitt hus. Samtidigt visste jag inte hermes väskor detta inte kommer att likvideras till just denna skull. Dessa år i filmen, han tjänar mycket pengar, men också för att donera till ungefär en tredjedel. Till exempel, jag vet, han är original eller en välkänd långsiktiga bidrag välgörande medel används för att hjälpa barn som lider av leukemi.

    Lämna, väskor online har, utan ett ord, hiss håller pannan med min balans, kind borstad lätt mot, ovanligt dröjande.Jag väntade mig inte att ingen dag, hermes hitta mig direkt framför lärare och elever på ytan anordnas aktiviteter jag bär henne ut från amfiteatern, gnisslade tänder mulet med en rak ansikte: "Är du galen? som är din pappa lämnade ditt hus! "

    Tja, handväskor online inte räkna med att dölja det från honom. "Det var hermes huset nu ägs av bolaget." "Installerat?" hermes ytor såsom snö och is, "du verkligen är ett hus? Din allt! Tror du din pappa hermes betala mer än jag gör, gör jag inte värt att nämna "Jag är tyst en lång stund, sedan försiktigt skakade på huvudet.

    http://www.hermesswedenv.com/ http://www.hermessweden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