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흥사에서 거부한 사진전, 덕분에 시원한 계곡 옆 공원에서 열다 

한여름 날씨였습니다. 바로 엊그제까지만 해도 "무슨 봄 날씨가 이래?" 하면서 쌀쌀한 이상기온을 탓했는데, 갑자기 또 뜨거운 햇살이 내리쬐니 그 변덕에 어리둥절할 뿐입니다. 성흥사 입구 계곡에 도착했을 때, 계곡 옆 쉼터(공원이라고 해야 할)에는 아이들이 물장구를 치며 놀고 있었습니다. 아이들에겐 이 뜨거운 날씨가 마냥 행복한 모양입니다.

▲ 물놀이 하고 있는 아이들과 사진전을 감상하는 어른들이 묘하게 어울린다. 사진=달그리메


"낙동강 사진전, 허락받고 합시다"

원래 계획은 성흥사(진해 웅동) 주차장에 지율스님이 찍은 낙동강 사진을 전시하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계획이 수정되어 성흥사까지 올라가지는 못하고 절 못 미쳐 계곡 옆 공원에 사진을 전시하게 되었습니다. 부처님 오신 날이라 신도들이 많이 올 걸로 예상하고 계획을 세운 것이었지만, 틀어졌습니다. 실제로 보니 신도들이 어마어마하게 많이 오더군요.

전말은 이렇습니다. 첫 번째 낙동강 사진전에서 약간의 트러블이 있었습니다. 내서 삼풍대 공원에서 미리 행사를 하고 있던 측에서 자기들에게 허락을 안 받았다고 트집을 잡았기 때문입니다. 그분들도 정부의 4대강사업에는 반대한다고 했지만, 자기들 행사장 옆에서 이렇게 사진전을 허락 없이 여는 것은 용인할 수 없으니 당장 철거하라고 했습니다.

어떤 분은 "지금부터 허락할 테니 이 시점 이전에 전시한 사진들은 전부 걷어라. 그리고 새로 깔아라" 하고 말했지만, 너무 치욕적이란 생각 때문에 그리 할 수도 없었습니다. 만약 그리 했다면 얼마나 우스운 꼴이 되었겠습니까? 아무튼 첫 번째 전시회에서 벌어진 이 사건으로 인해 사진전시회 참여회원 중의 한 분인 실비단안개는 이렇게 말했는데, 일리 있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앞으로는 이런 일 할 때 허락 받고 해요. 허락을 받는 게 맞고 서로 편하지요"

그리하여 실비단안개는 성흥사에 사진전 허락을 받기 위해 주지스님을 만나러 갔던 것입니다. "저, 사진전을 좀 열고 싶은데요. 경내는 아니고 주차장에서요." "무슨 사진전인데요?" "네, 지율스님이 찍은 낙동강 사진입니다." "아, 지율스님이요? 그럼 당연히 해야지요. 그런데 지율스님이 어떤 분이시더라?" 여기까지는 매우 우호적이었습니다. 그러나 다음 순간 스님의 아미는 일그러지고 말았다지요.

"정부가 못하게 할 땐 다 이유가 있는 거죠"

▲ 바람에 넘어진 사진을 일으켜 세우느라 바쁜 낙사모(낙동강사진전시모임) 회원 달그리메.


실비단안개는 그만 너무 기분이 좋았던 모양입니다. 스님이 순순히 허락했으니까요. 그래서 지율스님에 대해 너무도 자세히, 신이 나서, 천성산에서부터 낙동강까지 시시콜콜 다 설명했던 것입니다. 스님은 안색이 변하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라에서 공사를 하겠다고 할 때는 다 이유가 있는 법입니다. 사진전을 못하게 하는 것도 이유가 있는 것이지요."

그러면서 큰스님과 상의해서 연락드릴 테니 그만 돌아가 기다리라고 했답니다. 그때 실비단안개의 마음이 어땠을까요? 처음부터 안 돼 했으면 좋았을 걸 잘 나가다가 이게 무슨 꼴이란 말입니까. 아무튼 그렇게 해서 사진전은 성흥사 주차장 대신 그 아래 계곡 옆 공원에서 열리게 되었습니다. 결과적으로 사진전시회는 달그리메, 실비단안개, 두 분 블로거의 말씀처럼 폼이 나기는 났습니다.

그러나 제 생각은 조금 다릅니다. 성흥사 주차장에 전시회를 열었다면 훨씬 많은 사람들이 지율스님의 사진을 볼 수 있었을 것입니다. 사진전시회에 반대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찬성하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초파일에 부처님을 뵈러 오는 사람들이라면 거의 대부분 사진전시회를 응원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왜냐하면, 자연을 지키는 것은 부처님의 가르침을 따르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 성흥사로 올라가는 차량행렬


파리도 잡지 말라는 것이 불교의 가르침 아니겠습니까? 혹시 파리채를 들고 계신 스님 보신 분 계시나요? 낙동강을 파헤치면 파리 정도가 아니라 얼마나 많은 생명체들이 죽어나자빠져야 할까요? 이미 한강 쪽에서는 수만 마리의 물고기가 폐사된 채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그러므로 조계종단이 4대강사업에 반대하는 성명을 낸 것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이었습니다.

종교가 4대강 사업에 반대하는 까닭은 창조질서에 위배되기 때문

천주교나 개신교단이 4대강사업에 반대하는 것도 마찬가집니다. 4대강사업은 하느님의 섭리를 거스르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신이 창조한 자연을 인간의 힘으로 파괴하는 몹쓸 짓이기 때문입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교회 장로이면서 신의 창조사업을 부정하는 짓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아이러니지요. 그러면서도 매번 교회에 나가 기도를 한다는 것은 얼마나 우스꽝스러운 일입니까.

이날 성흥사에는 지역의 유지들, 유력한 정치인들도 많이 왔을 것입니다. 실제로 스님도 그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국회의원도 오시고…, 그러면서 그러니 안 된다고 말입니다.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절의 스님들은 부처님을 모시는 게 아니라 유력한 신도들을 모시는 게 아닐까? 사진전시회를 하는 중간에 절에 올라가 보았더니 입구에선 잡상인들이 아무 제지없이 마음껏 장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 사진 앞에 앉아 한참을 들여다 보고 있는 시민도 있다. 사진=달그리메


어쨌든 실비단안개의 사려 깊고 따스한 마음 덕분으로 따가운 햇살 내리쪼이는 성흥사 주차장이 아니라 시원한 계곡물이 흐르는 공원에서 우거진 녹음 사이를 헤집고 다니는 바람을 친구 삼아 사진전시회를 열수 있었다는 것은 매우 즐거운 일이었습니다. 시원한 물과 상큼한 바람과 하늘에 떠가는 구름 아래에서 사진을 보는 사람들의 반응도 매우 좋았습니다.

"아니 이게 뭐야, 이러면 안 되지." "아니 이렇게 아름다운 강이 이렇게 되고 있단 말이지?" "이기 뭐꼬, 돈 들이 갖고 벨 짓을 다 한다." 어떤 여자분은 10분 이상을 한 사진 앞에서 떠나지 못하고 탄식을 했습니다. "아이고, 저게 상주 아닙니까? 내 고향인데, 어쩌다 저렇게 돼 버렸을꼬? 백사장이 다 없어졌네요. 모래사장이 참 좋은 곳인데, 저기서 좀만 내려가면 경천대 아닙니까? 거기는 어떻게 되지요?"

"어머나, 내 고향 상주 경천대가 없어지다니요"

▲ 시원한 나무그늘이 사진을 감상하기에 더없이 좋았다. 사진=달그리메


경천대는 낙동강 제1경으로 꼽히는 곳입니다. 상주시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가장 아끼는 곳으로 제일 먼저 볼 수 있는 곳입니다. 그러나 거기도 없어지고 말 것이란 저의 설명에 그녀는 크게 낙담했습니다. "내성천 의성포(지금은 회룡포라 부름)도 위험하다고 하지요. 저는 그 근방이 고향입니다." 그러자 그녀는 더욱 놀라운 듯 눈이 동그래졌습니다. "어머나, 의성포도요?"

그들과 대화하며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만약 이 사진들이 뜨거운 성흥사 주차장에 널려있었다면 사람들의 반응이 어땠을까? 사람들은 따가운 햇살을 피하느라 사진은 거들떠보지도 않고 부랴부랴 절 경내로 들어가지 않았을까? 복잡한 주차장에서 자리 잡기에 지친 사람들의 눈에 사진들이 들어오기나 했을까? 그리 생각하니 달그리메의 표현처럼 전화위복이 맞겠다 싶습니다.

실비단안개는 이곳에 사진을 펼치기 전에 성흥사로 올라가는 도로를 무단점거하고 양파를 팔고 있는 노점상 아저씨에게 "저 위 쉼터에다 사진 전시해도 될까요?" 하고 허락을 구해 저를 웃겼습니다. 그 아저씨는 그렇게 묻는 실비단안개에게 마치 주인이라도 되는 것처럼 "네, 네, 해도 되죠." 해서 저를 더 재미있게 했습니다. 두 분은 원래 잘 아는 사이였을까요? 무척 친한 듯 보였습니다.  

그렇게 그날 낙동강 사진전은 시원한 나무그늘 아래에서 만만디로 했습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psan.tistory.com BlogIcon 앞산꼭지 2010.05.23 17: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것을 일러 전화위복이라고 하는가요?
    주차자에서 하는 것보다는 시원한 나무그늘에서
    전시회를 여는 것이 백번 좋아 보입니다....ㅎㅎ.

    하여간 수고하십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2. 달그리메 2010.05.23 1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파비님의 장편소설은 계속된다는~~

  3. 천주교신자 2010.05.23 1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됐습니다. 수고하셨어요~ ^^
    또 계속 수고 부탁드려요~ 홧팅!!!

  4. 건강하셔야 앞으로도 2010.05.23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긴 놈이 이긴다고 하더군요. ㅋ

    이명박씨 장로니 기독교인이니 하지 마세요. 정말 예수님이 저주하신 가짜거든요. 한마디로 독사의 자식. 이를 따르는 목사님들은 삯꾼 목자입니다.

  5. 불교신도 2010.05.23 2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절 주지스님은 석가모니 연기법은 내동댕이치고 세속의 권력자들의 눈치를 보는군요..에효..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6. 목장주 2010.05.23 2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은 죽어도 좋고 동물은 살려야 하나요,.
    사람부터 삽시다. 자연도 사람을 위해서 있는것이지
    참,. 세상이 웃을일이 많네요. 진짜 홍수난 들에나가보시지요.
    왜 강을 정비해야 하는지 하나는 알고 둘은 모르는 이런사람들
    때문에 세상이 어지러워 지는것입니다,.한심한 사람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5.23 2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 살리기 위해서도 자연을 헤치면 안 된다는 겁니다.
      홍수요? 함안보를 7m로 설계했다가 주변 농지 침수 때문에 5m로 낮추었죠. 그래도 침수피해가 엄청납니다. 침수 안 돼도 주변 함안 수박, 낙동강 딸기, 쌀농사 다 망합니다. 더 중요한 것은 우리가 먹을 물 다 썩습니다. 뭘 좀 아시고 말씀을 하시는 게 어떨지...

    •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5.24 0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낙동강 사진 전시회는 계속됩니다.
      하니, 4대강 개발사업이 강 정비인지 뭔지 전시회나 '강은 흘러야 한다'책자를 보셔요.

      강은 흘러야 한다에는 댐 수준의 보와 홍수가 왜 나는지도 친절하게 설명되어 있습니다.

      자연이 망가지만 동식물과 사람 모두가 위협을 받습니다.

  7. 아니근데.. 2010.05.23 2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 여태까지 행사하는 쪽 사람모인다고 기웃거리면서 허락도 안받고 전시회한답시고 나댔단의미인가;; 난 그게 더 황당하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5.23 2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댓글 다신분 어디 분인지 알 만 한데요. 그렇게 사시는 거 아닙니다.
      사진전은 주로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 합니다. 창원 정우상가 앞, 만남의 광장, 초파일 경우에 성흥사 근처에서 한 것처럼, 그렇습니다. 지금까지 전시회는 세 번 했는데, 첫번째는 내서 삼풍대공원에서 했고, 두번째는 창원 정우상가 그리고 용지공원에서 했습니다. 이번이 세번쨉니다. 네번째는 창원 만남의 광장 노무현 추모공연장에서 하려고 했습니다만, 우천관계로 못했습니다. 이렇듯 사람 많이 모이는 그런 곳을 기웃거리는(?) 거 맞습니다. 아마 하동 화개장터도 계획이 있는 걸로 압니다. 제 생각엔 성흥사와 달리 내서 삼풍대공원과 노무현 추모제가 열리는 만남의 광장에서 여는 사진전은 굳이 허락을 구하고 할 필요까지는 없다고 보는데요. 좋은 자리를 확보하기 위해서라면 사전에 협의를 구하는 게 필요하기도 하겠습니다만, 허락의 문제는 아니라고 봅니다. 물론 노무현 대통령을 욕보이거나 행사를 방해할 목적이라면 이야기가 다르겠지만. 그러나 저는 개인적으로 마산 내서에는 앞으로도 절대 안 갈 생각입니다. 사실 실비단님이 성흥사에서 하자고 했을 때도 내서에서 입은 데미지 때문에 꺼려지더군요. 그러나 운전할 사람이 없어 이번에도 내서 삼풍대공원의 경우처럼 그렇게 나서게 된 겁니다. 벌써 심리적으로 위축 받은 거지요.

  8.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5.24 0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 답글에 이어/ 죄송합니다. 세번째 나들이가 따로 있었군요. 낙사모 회원은 아니지만 열렬한 노빠이신 구르다님과 천부인권님이 따로 우리 사진 판넬을 빌려 봉하마을에서 전시회를 했답니다. 그분들은 허락을 구했는지 제가 물어보진 못했습니다. 그런데 이거 허락 문제가 사실 참 심각합니다. 우리는 어떤 단체 같은 것도 아니고 조직도 없기 때문에 누가 허락을 구하고 하러 다닐 여력도 잘 안 되고 그렇습니다. 낙사모란 이름이 있긴 해도 그것도 그냥 편의를 위해 만든 것이고. 누군가 어디가 좋겠다 그러면 그냥 가보자 이런 식이거든요. 아무튼 성흥사 입구 계곡 전시회는 네번째였습니다.

  9.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BlogIcon 크리스탈 2010.05.24 0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장편 소설 끝까지 읽었습니다.
    수고하셨어요~` ㅎㅎㅎㅎ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5.24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은 단편인디요. ㅎㅎ 겨우 열여섯 단락에 불과한데 장편이라니, 황송합니다요. 암튼, 고맙습니다. 앞으로는 짧게 쓰도록 노력하겠지만, 그게 제가 시인이 못되는 이유기도 해서 될지는 모르겠네요.

  10.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5.24 0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발의 전사들 수고하셨습니다.
    부산대 추모 공연장에 다녀오느라 이제 봤습니다.
    참, 대운하 반대 티셔츠 입는 것도 선거법 위반이라고 하더군요.
    그런가요?

  11. Favicon of http://bud1080.tistory.com BlogIcon 정암 2010.05.24 0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곳에 잇는 성흥사인가요?
    전국에 많은 성흥사가 있습니다..
    지역명도 함께 표기해 주시면 다른 성흥사가 오해를 받지 않을듯 합니다

  12. Favicon of http://www.louisvuittonusab.com/ BlogIcon louis vuitton scarf 2013.01.06 2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mmédiatement penser, http://www.uggfranceba.com/ ugg france originale voulez vraiment laisser sa fille se marier dans la royale, il est cette fois, ugg est debout sur le côté d'eux?Alors j'ai pensé, ugg soudainement ravi.Si c'est le cas, alors l'avenir de sa fille, semble vraiment avoir l'occasion de monter sur cette position jusqu'à ugg bâton Xiaohe: «trop impératrice douairière, a récemment ralenti sans incident, un jour seulement Scrapped scandant"

    "Oh, mélanger un tas de grandes choses, des touches Aijia Le très Zhuomang" http://www.uggfranceba.com/ ugg pas cher comme Zhensi la route réprimande faux.Lin peur de drainage crains fort que ugg est vraiment en colère.touche ugg ne se soucient pas, également suivi hehe rire: trop impératrice douairière, belle enfant, ce n'est pas insoucieux du bien ".

    "Careless? http://www.uggfranceba.com/ ugg australia exagérée tapota son front,« négligente peut faire Aijia occupé si intentionnelle, c'est-Ai Jia n'est pas tous les jours que vous êtes seulement autorisé à attiser les choses animées pour? "Suivent pas le secouer trop l'impératrice douairière bras, ugg Caesar partir Jiao: «trop impératrice douairière, sans enfant assez intimidé si bi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