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블공 4월 블로그 강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이 글은 경블공 까페에 실은 글입니다

좀 늦었습니다. 그 동안 하는 일 없이 공사가 다망했답니다. 어제는 <걷는 사람들>과 함께 진동 태봉마을, 동전마을을 거닐었습니다. 엊그제 토요일엔 황사가 엄청 심했었지요. 눈이 따가울 정도였습니다. 밤에 만날재에 가족들과 올라갔었는데 마창대교가 안 보이더군요. 평소엔 환환 불빛의 대교가 선명했었지만 이날은 완전 암흑. 도심에 불빛들도 황사에 가려지고 롯데시네마 건물 불빛만이 아스라한 것이 마치 어떤 만화영화에서 본 안개에 싸인 환상 같은 미래도시를 연상시켰답니다.

진동 동전마을 입구


그런데 우리가 걷기 행사에 나선 일요일 아침엔 웬 하늘이 그토록 맑았던지. 파랗게 갠 하늘이 꼭 여름 태풍이 모두 지나간 가을 하늘처럼 푸르렀습니다. 봄볕도 따사로운 것이 "역시 하늘은 걷는 자를 돕는다!"는 출처불명의 경구가 생각나더군요. 아무튼 즐거운 하루였습니다. <걷는 사람들>은 걷는다기보다는 거의 거니는, 아니 '노닥거리는'과 '거니는"의 합성어 "노닥거니는'을 써서 <노닥거니는 사람들>이라고 해야 옳겠다 싶을 정도였는데요.

너무 빠르지 않은 아주 느린 모임이었습니다. 역시 모임의 운영도 아주 느슨하고 자유롭게 하더군요. 오는 사람 막지 않고 가는 사람 잡지 않는다, 뭐 그런 사상을 기본으로 하는 모임 같았습니다. 그러니까 부담을 주지 말자, 그런 거였는데 그 속에는 또한 "자연에도 부담을 주지 마라!"는 뜻과 "한가롭게 자연과 함께 즐기는 시간을 갖자!"는 뜻이 있는 게 아닐까 홀로 생각해보기도 했답니다. 그 모임에 송창우 시인과 박영주라는 절친한 형이 있어 갔던 것인데, 좋았습니다.

아, 그리고 출발할 때 경남대에 모두 모여 버스를 타고 갔는데 차창으로 쏟아지는 따사한 봄볕을 받으며 달리는 기분이 매우 좋았습니다. 단체로 시내버스를 타고 가는 여행도 꽤나 독특하고 즐거운 여행 중 하나란 생각이 들더군요. 누구든 뜻이 있으면 매월 셋째 일요일 11시에 경남대에 모이면 된다고 합니다. 준비물은 도시락과 버스비 2000원.

도민일보 김주완 기자가 주최한 블로거 컨퍼런스 이후 갱상도블로그가 만들어지고 다시 경블공이 탄생했다.

자, 지금까지는 블로그 강좌 공지가 늦은데 대한 변명이었습니다. 변명이 자랑이 되고 말았지만, 아무튼, 험~.
경남블로그공동체(이하 경블공)는 지난 3월 회합에서 다음과 같이 결정하였습니다.

  1. 매월 1회 블로그 강좌를 개설한다.

  1. 강좌 운영 비용은 경블공이 보유한 공금으로 충당한다.

  1. 블로그 강좌는 회원을 대상으로 하되, 회원이 아닌 사람도 홍보하여 참여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한다.

그리하여 그 첫 번째 강좌가 다음달(4월)에 열리게 되었습니다. 첫 번째 강좌를 맡아주실 분은 구자환 기자입니다. 구자환 기자는 현재 <민중의소리> 지역 주재기자로 활동하고 있고, <내가 꿈꾸는 세상>이란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 외에 <영상제작업>에 종사하며 머잖아 훌륭한 다큐영화를 한 편 제작해 선보이는 게 꿈이라고 하는데 곧 보게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블로그 강좌 내용은 그래서 아마도 <영상과 블로그의 만남>이 될 것 같습니다. 동영상 촬영하는 법, 사진 잘 찍기, 찍은 동영상과 사진을 이용해 블로그 콘텐츠를 만드는 방법, 그리고 그 동안 블로그를 해오면서 체득한 노하우 등 폭넓고 유용한 강좌라 될 것으로 매우 큰 기대가 됩니다. 그럼 아래에다 블로그 강좌 시간과 장소를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회원 여러분은 물론이고 회원이 아니신 여러분께서도 참여하셔서 좋은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  

경블공 4월 블로그 강좌 

때; 2010. 4. 20(화) 오후 7시

장소; 창원시 봉곡동 <경남정보사회연구소> 교육장

강사; 구자환 블로거 및 기자

내용; 영상과 블로그의 만남  

                                          ............... 경블공 회장 김주완 (총무 파비)

구체적인 강좌계획, 장소 약도 등은 따로 공지하도록 하겠습니다. 오늘은 간단하게 이런 걸 한다는 걸 알리는 정도로 마치겠습니다. 모두들 행복한 오후 되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