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에 목포 형님 댁에 다녀오다 순천만 갯벌에 잠깐 들렀습니다. 순천만 갯벌은 처음 가보았습니다. 김승옥이 쓴 <무진기행>의 무대가 순천만 갯벌 근처 어느 동네라는 것만 알고 있었지 도대체 경상도 땅에서 벗어나본 일이 별로 없는 저로서는 순천도 순천이려니와 순천갯벌이란 도시 가볼 엄두도 생각도 나지 않던 곳입니다. 다만 무진기행을 원작으로 만든 영화 <안개>에서 신성일과 윤정희가 거닐던 제방 둑을 아련하게 간직한 추억처럼 다시 꺼내보고 싶던 마음이 늘 있던 곳입니다. 그래서 아내가 무작정 한 번 가보자고 했을 때 속으로는 무척 기뻐하면서 별로 반대하지 않는다는 듯이 찬성했습니다. 원래 남자들이란 그런 속물 근성이 좀 있어야 멋있게 보이는 법이라고 스스로 늘 생각해오던 바대로 한 것이지요.  

순천만 갯벌을 탐방한 소감을 말씀드리자면, 한마디로 감동 받았다는 말로 대신하겠습니다. 정말 대단한 갯벌이었습니다. 갯벌의 넓이도 두깨도 대단했지만, 더욱 놀라운 것은 마치 개미떼처럼 기어다니는 게떼들이었습니다. 실로 '게떼'라고 해야 맞을 거 같습니다. 게만 떼가 아니었습니다. 짱뚱어도 떼로 기어다니다가 팔짝팔짝 뛰기도 하다가 그것도 재미없으면 구멍으로 쏙 기어들어갔다가 다시 나왔다가 하는 것이 마치 자기 집 안마당이나 놀이터에서 노는 아이들 같았습니다.

갯벌에 무성한 갈대가 노랗게 익을 무렵에 다시 한 번 와봐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물론 아내와 함께 합의한 사항입니다. 노랗게 물결치는 갈대와 갯벌과 게와 장뚱어를 이곳 블로그에 담을 수 있다면 정말 환상적일 것 같지 않습니까? (몰론 습지전문가인 도민일보 김훤주 님이 담는 게 훨씬 낫겠지만...)

그런데 가만 생각해보니 이날은 게와 짱뚱어들이 여간 고역이 아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탐방로 나무판들이 사람들의 무게로 고통스럽게 삐걱대는 소리와 떼 지어 몰려다니며 질러대는 어른 아이들의 고성은 평온하던 이곳 갯벌에 때 아닌 난리였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닌 게 아니라 정말 난리였습니다. 사람들은 이렇게 탐방로 가에 죽 늘어서 엎드린 자세로 게들을 잡기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갈대 가지를 길게 꺾어 갯벌 위를 지나가는 게를 유인해 잡아 올리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잡아 올려진 게 중에 재수 없는 녀석은 보시는 바와 같이 곧바로 음료수 곽이나 비닐봉지 안으로 감금당하게 됩니다. 드넓은 갯벌에서 자유를 만끽하던 게가 답답한 음료수 곽이나 비닐봉지 안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이렇게 잡은 갯벌 게를 어디다 쓸려고 하는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설마 탕을 해 먹을려고 하는 건 아니겠지요. 재미로 또는 못보던 자연을 체험해본다는 정도로 잡았다가 다시 놓아주는 건 몰라도 이건 정말 게들에게 너무하는 거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기 집 안마당을 개방해서 보여주는 것만 해도 감지덕지한 일일 텐데 남의 집에 들어와 가구를 디비고 심지어 주인까지 쫓아내는 꼴이라고나 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다가 많은 사람을 태운 유람선이 갯벌 수로를 달립니다. 몇 대가 번갈아가며 쉼 없이 물보라를 일으키며 달리고 있었습니다. 배가 지나가고 난 뒤 파도를 뒤집어 쓴 게와 짱뚱어를 살펴보았더니 이미 익숙한 일인지 별 일 없다는 듯 잘들 놀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사람들이야 재미있겠지만, 게와 장뚱어들에겐 여간 수난이 아닐 수 없을 것입니다. 평소엔 사람들이 그리 많이 찾지는 않겠지만, 추석 같은 명절에는 떼 지어 몰려오는 사람들의 습격으로 고통 받을 게와 장어 그리고 갯벌에게 미안한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어쩌면 이들은 명절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할지도 모를 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우리 아이들은 갯벌에 감동할 마음의 준비가 안 되어 있는 모양입니다. 제가 갯벌을 둘러
            볼 동안 입구에서 빌려주는 자전거(큰 거 3000원, 유아용 2000원)를 타고 실컷 놀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마누라는 아직 자전거를 탈 줄 모릅니다. 이 장면은 잠깐 일어선 순간을 포착한 것입니다.
           제 휴대폰이 찍었는데, 찍는 속도(셔터스피드) 만큼은 제가 들고다니는 삼성디카보다 월등합니다.
           위에 보시다시피 줌이 약해서 그렇지 급할 땐 쓸 만합니다. 그런데 옛날엔 자전거를 탈 줄 알았다고
           하는데(본인의 진술일 뿐이지만), 희한한 일입니다. 까먹을 게 따로 있지... 
           하여간 갈대가 노랗게 물들 때쯤 꼭 다시 와 보기로 맹세(?)했습니다.
           맹세 같은 거 함부로 하는 거 아이라켔습니다만...


아 참, 순천만에 오기 전에 보성 벌교의 어느 집에서 짱뚱어탕을 점심으로 먹었는데, 참 맛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살펴보니 짱뚱어란 놈이 올챙이처럼 생긴 배 밑에 다리가 달려 있더군요. 깜짝 놀랐습니다. 웬 물고기에 다리가….
아마 어쩌면(자신 없어 하는 것은 제가 그 쪽 전문가가 아니라서 말이지요.) 도롱뇽 계의 일종이 아닐까 생각해봤는데, 다음에 노랗게 익은 갈대물결 속에 뛰노는 짱뚱어를 꼭 소개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2008. 9. 17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2kim.idomin.com/ BlogIcon 김주완 2008.09.18 1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짱뚱어탕, 그거 정말 맛있죠. 저도 벌교 가서 먹었는데, 군침이 도네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09.18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정말 맛있습니다. 순천만을 굽어보며 먹을 수 있는 집도 있습디다. 보성 쪽에서 순천만 들어가기 전 약 3km 쯤에서 우회전해서 들어가다 보면 나옵니다. 우리가 길을 잘못 들어서 발견한 집입니다.

  2. 2008.09.18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닷물이 들어오는 갯벌에 억새라고해서 깜짝 놀라 다음 사진을 보니 갈대종류네요. 짱뚱어는 목포에서 살던 시절 정말 맛있었던 기억이 오랜동안 남아있습니다. 당시 짱뚱어탕을 추어탕이라고 했었는데, 서울에 올라와서 추어탕을 먹으면서 더욱 생각이 많이 났습니다. 짱뚱어의 투실투실한 살맛하고 미꾸라지 갈아 희멀건 탕하고 도저히 비교할 것이 못되더군요. 그 맛이 정말 그립습니다. 짱뚱어는 말뚝망둥어라고 하더군요. 생긴 것은 그래도 양서류인 도룡뇽과는 상당히 관계가 먼 어류이죠. 순천만갯벌에 관한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8.09.18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리고 사전 찾아보니 <장뚱어>가 아니고 <짱뚱어>가 맞는 표현이네요. 짱뚱어로 통일해서 고칩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09.18 2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렇군요. 생각해보니 갈대가 맞는 거 같습니다. 저는 산에 사는 억새만 생각하다가 그만... 갈대로 고치겠습니다. 장뚱어가 끝에 <어>자가 붙은 만큼 물고기인 것이 분명하겠지요. 저는 다리가 붙은 걸 보고 도롱뇽 생각이 났던 것이고, 정말 신기했습니다.
      순천만은 앞으로 자주 가 볼 거 같습니다. 동란 때 은성무공훈장 등을 무려 세 개나 받은 우리 아버지가 목포의료원에 장기 입원해 계십니다. 다리에 총상이 선명한 우리 아버지를 저는 전쟁영웅으로 알고 어린 시절을 보냈는데, 이 나라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가보더군요. 말로는 반공과 애국을 부르짖으면서도 막상 피흘린 전쟁영웅들은 쓸쓸하게 생을 마칠 준비나 해야 되고, 군대도 안 가 본 사람들이(특히 정치인들 중 이런 사람들 많습니다) 전쟁 소리나 해대고 말입니다.

      그리고, 가르쳐주셔서 감사합니다.

  3. Favicon of http://www.hermesitalyz.com/ BlogIcon hermes milano 2012.12.29 1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l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cometido un error en esta vida es pedir consejo a el toletero. El toletero dijo chaval no te preocupes, este hermano gran cosa para ayudarle. Ayude a los resultados, es Ying novia toletero.Incluso si usted es el tipo de chica, hermes no va a cambiar.

    Ying sacudió la cabeza y dijo: No tengo un ideal,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quiere ir al extranjero.el hermes inmediatamente la dejó una bofetada en la cara, una bofetada en la cara de rechazo muy claro, otros miraban creo que la gente caricia. el hermes gritó: Usted pegajosa, lo que está mal, sales y pueden hacer. Ying lágrimas corrían por.

    Para los recuerdos del pasado hasta el momento. Ying Takeo reconocido por toda la escuela es rico y un par de niños, pero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aún se negaba a creer que Ying es una niña. el hermes creer Ying es una necesidad muy incómodo.Este día es. Hermes es entender el mundo por lo que el nombre Tametoshi la. haciendo, no como hermes anónima y todavía muy feliz Esta es la frustración del pensamiento. Si al cielo una tonelada de lingotes, siempre y cuando no está en la cabeza, hermes todavía gracias a la gracia de Dios.

  4. Favicon of http://www.thenorthfaceab.com/ BlogIcon north face outlet store 2013.01.02 2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ome non è vero?" http://www.hermesitalyz.com/ borsa hermes birkin ha chiesto, sorridendo e stringendo la mano Xiaobin.hermes esitate a guardare il cantiere delle parti, ma alla fine non lasciò andare la sua mano. "Io sono con voi."«Be ', hermes andare a lavarsi le mani. Guardate le vostre mani sporche."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milano imbarazzato viso graffiato, e poi, un gattino nato.Divertente lo condusse in casa lavò il viso e le mani, Enthone Ming, è stato posto in divano del soggiorno, Enthone fine Ming qualche frutto dal frutto è la produzione di uva e di cantiere anguria, acqua di irrigazione da allora è stato lo spazio utile Oltre al punto lungo e lento,http://www.hermesitalyz.com/ non ha il sapore della differenza nello spazio, questi Enthone Ming pronto per hermes, ma lui non si sveglia, prima volta di accogliere gli ospiti piccoli solo.

    Occhi Xiaobin illuminato, afferrò un cocomero tagliato mangiando dolce come il miele, succo di Rise piegare l'occhio,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non so buone prestazioni Xiaobin di fronte a lui, una gran parte del motivo è dovuto al fatto Tirò fuori un frutto delizioso, è sempre meglio degli altri!

    http://www.hermesitalyz.com/ http://www.hermesitalyz.com/

  5. Favicon of http://www.nfljerseyscanadax2012.com/ BlogIcon cheap nfl jerseys 2013.01.03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är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huvudet med vikten ljusintensitet stödd på, eller inte kan röra sig. hermes försökte tala, men kan inte kontrollera sina stämband sång, och bara såg på hans ögon, som en magnet, inte grundläggande Norge inte öppna.Dörren trycktes öppen Ji den lilla Rui och hermes tillbaka.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sjönk hans ansikte den skarpa syn mot dörren sopas bort, tog små Rui Ji ett steg tillbaka, sade tonen nästan urskuldande: "... Annars kommer vi komma tillbaka senare?"hermes lutar på pannan, med Gu hålls Kwan utbytte en blick.Som ser, jag kan inte läsa, jag bara rött ansikte, oskyldig ser hermes bakom vägglampa. Det ljuset är verkligen ljus, ljus också. Heartbeat inte bromsa utvecklingen, den handflatan undermedvetet knutna, har varit i kläm svettas, vet inte om det är varmt eller kallt.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klistra in i min hals däremot arbetar långsamt skjuts åt sidan, pekar de på huvudet.hermes mig nu misstanke han kommer att följa mig att se teater, såg in i mina ögon och känna upprätt förvånad.hermes punkt huvudet, innan han yttrade några ord, bugger jag ljusets hastigh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