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답사앨범'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10.04 개천절에 무학산을 정복하다 by 파비 정부권 (2)
  2. 2008.09.18 명절날, 게와 짱뚱어 수난을 당하다 by 파비 정부권 (8)
  3. 2008.09.16 목포는 항구다, 마산도 항구냐? by 파비 정부권 (7)
개천절에 무학산 등산을 했습니다. 아주 오랜만에, 아니 사실은 평소에 거의 하지 않던 등산을 했습니다.

물론 개천절 기념 등반 이런 건 절대 아니었습니다. 제 아내의 대학 과선배(1년 선배고 저는 처형이라고 부릅니다)가 같이 가자고 해서 따라 나선 것입니다. 그 처형은 진해 웅진씽크빅 지국의 장님이십니다. 원래 부산에서 지사장으로 있었는데, 집에 어르신이 몸이 안 좋으셔서 일부러 지국장으로 좌천해서 낙향(?)했다고 합니다. 어쩌면 진짜로 좌천된 것인지도 모르지만, 효심이 갸륵해서 그렇게 믿고 있습니다.

개천절이라 함은 하늘이 열렸다 이런 뜻이겠지요. 단군께서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기 위해 신시를 여신 날이라지요. 그 높고 큰 뜻을 어찌 알겠습니까만, 우리 같은 백성들이야 하루 쉴 수 있어 좋고 특히 이번엔 3일 달아서 쉴 수 있으니 더욱 좋지요. 그래서 바빠서 얼굴 한 번 보기 힘든 처형이 일부러 시간 내서 산에 가자고 할 수도 있었던 것이기도 하고 말이지요.

저 멀리 마창대교가 보입니다. 안개만 아니었다면 거제도도 환히 보일 것만 같습니다.



우선 우리 집 뒤 만날고개로 해서 대곡산 정상으로 올랐습니다. 가파른 산길이 만만치가 않았습니다. 숨은 턱에 차고 다리는 후들거리는데 뉘집 아이들인지 떼로 몰려 히히낙락 올라가고 있었습니다. 강아지 한 마리도 막 뛰어서 올라가고 있었습니다. 강아지도 뛰어가고 아이들도 저리 잘도 올라가는데 어른인 내가 비실거린대서야 될 일이겠습니까? 물을 반병이나 비우고 힘을 냈습니다. 태산이 높다 하되 하늘 아래 뫼가 아니겠습니까?

드디어 대곡산 정상에 올랐습니다. 저 멀리 바다 너머로 거제도인 듯 보이는 육지가 기다랗게 널려 있었는데, 안개가 자욱한 날씨 탓에 그리 선명하게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정상표지석에는 516m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이렇게 높이 올라와 보기는 참으로 오랜만입니다.

대곡산 정상. 여기까지가 힘들고 이후부터는 능선행입니다.



어릴 때 산골에 살 때는 산에서 뛰어노는 게 일이었지요. 이즈음엔 한 시간만 뛰어다니면 머루가 쌀푸대에 한가득 담기고 했습니다. 그러면 겨울에 우리 아버지는 머루주에 붉어진 얼굴로 두만강 푸른물에를 부르시곤 했습니다. 그러고 보니 우리 아버지도 운동 삼아 산에 오르시는 걸 본 적이 없습니다. 그 얘길 했더니 처형이 그러시는군요.

은성무공훈장

"전쟁을 겪으신 분들이야 어디 산에 재미삼아 오를 생각이 나겠어? 산에서 생과 사를 넘나들며 생존투쟁을 하셨을 텐데, 지긋지긋하실 테지. 우리 아버지도 산에 올라가는 사람들 보고 미친놈들이라고 그러셔." 

그러고 보니 그 말씀이 일리가 있어 보입니다. 우리 아버지는 산봉우리 하나를 지키기 위해 한 달을 넘게 오줌을 받아 마셔가며 버티던 쓰라린 전쟁의 기억을 가지고 계십니다. 그 덕에 을지무공훈장 등을 세 개나 받으셨지요. 그러나 나라에선 전쟁터에 나가 목숨 바쳐 충성했다고 그리 알아주지도 않습니다. 그래서 제가 어릴 때 홧김에 모두 불살라 버렸답니다. 작년에 필요해서 다시 찾아오시긴 했지만…. 그런 분들에겐 처형 말씀처럼 산이란 존재가 지긋지긋할 수도 있겠군요. 

어쨌든 우리는 대곡산 정상에서 막걸리를 한 잔씩 나누어 마시고 다시 힘을 내어 무학산 정상으로 향했습니다. 여기서부터 무학산 정상까지는 능선을 따라 완만하게 올라가는 길입니다. 역시 산은 능선을 타는 맛이 일품입니다. 익어가는 억새풀과 함께 산 아래를 굽어보며 걷는 기분은 정말 천상을 걷는 기분입니다. 억새를 보더니 갑자기 처형이 물어보는군요. 

“부권씨는 으악새가 무슨 뜻인지 알어?”

구름과 맞닿은 억새



저야 물론 으악새란 가을이 오는 것을 구성진 울음소리로 알려주는 어떤 구슬픈 새라고 생각하고 있었지요. 그런데 그게 아니라 억새풀이라고 가르쳐 주는군요. 역시 사전에 찾아보니 억새의 경기방언입니다. 새가 맞다, 아니다 억새의 방언이다 아직 논란이 많은데, 막상 ‘짝사랑’의 노랫말을 지은 박영호 선생이 월북 후 북조선연극인동맹 위원장을 하다 돌아가셨으므로 알 길은 없습니다.

일제 말 친일작가로 활동하기도 했던 그가 이북 출신(강원도 통천)이란 점을 들어 왜가리의 이북 방언이란 설도 있지만 억새의 방언이란 설이 더 설득력 있어 보입니다. 눈을 감으니 가을바람에 부대끼는 억새의 울음소리가 들리는 듯합니다.   

아 아~  으악새 슬피 우니 가을인가요
지나친 그 세월이 나를 울립니다
여울에 아롱젖은 이지러진 조각달
강물도 출렁출렁 목이 멥니다


포즈 잡는다고 웃고 있지만 사실은 울고 싶은 모양입니다. 태극기 날리는 정상이 바로 뒤에 보입니다.



목이 메거나 말거나 이마에 맺힌 땀방울을 훔치며 우리는 정상을 향해 나아갔습니다. 이제 고지가 바로 저기입니다. 정상에 나부끼는 태극기를 보노라니 아닌 게 아니라 목이 메는군요. 이제 고생 끝입니다.

761.4m. 정상에 올라서니 젊은 학생들이 반겨주는군요. 수고했다고 막걸리도 한 잔 권합니다. 제 아내와 처형은 맛있게 한 잔씩 얻어 걸쳤습니다. 그러나 저한테는 아무도 권하는 사람이 없습니다. 남자들이란 세상 밖에 나와서도 이렇게 괄시만 받고 살아야 하다니 참 처량도 합니다.    


무학산 정상에서 만난 친절한 학생들과 무학산을 정복한 투여사



정상에서 바라보니 마산은 물론이고 창원 시가지도 바로 손에 잡힐 듯 다가와 있습니다. 제가 살던 가음정과 상남동도 보이는군요. 정말 시원합니다. 이 동네에서 산지도 (좀 부풀려서!) 어언 30년이 다 되어 가는데 무학산 정상에는 처음 올라서 봅니다. 제가 스물 몇 살 때 마창노련 전진대회 한다고 딱 한 번 올라와 본 적이 있지만, 그때도 서마지기 고개에서 막걸리만 마시다 내려갔습니다. 

역시 사람들에겐 누구나 정복자의 야심 같은 게 숨어있는 것일까요? ‘인자仁者’는 ‘요산樂山’ 해야 한다는 개똥철학을 모시고 사는 저도 산 정상을 정복하고 보니 그 희열이 만만치가 않습니다.

앞으로 자주 산을 타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산을 정복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산에 올라 저 자신을 정복하기 위해서 말입니다.

2009. 10. 4.  파비


서마지기 고개에서 지하여장군의 머리가 썩어가고 있었습니다.

하산하는 길이 너무 가팔라서 올라가기보다 힘들었습니다. 다음엔 다른 하산 코스를 골라야겠습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longchampsaleukxr.com/ BlogIcon longchamp bags uk 2013.01.08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ensez Age Wu, a parlé cinq A quelle Fashui Wu Âge à courber l'échine http://www.casquemonsterbeatsxr.com/ monster beats pas cher dit: "Huang Ama Mingjian, les travailleurs ministre chaque année dans le fleuve vivent Huang Ama brillante déçu." frère une tête tomber.monster beats est l'âge Wu remarques de gaz à exécuter un gaz aller, quoi un boulon ", et si vous avez simplement je mets en tant que ministre s'appelle la confiance empereur et monster beats si vous ne croyez pas à voir aller. Il ya aussi le capital inondations Jiumentidu et Pékin avant le fou père Yongzheng, été installés à ce jour, il est monster beats que cet enfant simple d'esprit?

    Le http://www.casquemonsterbeatsxr.com/ casque monster beats pas cher vu mon éclat cœur triste de se rendre compte qu'ils ont placé leurs espoirs pour l'enfant afin de ne pas prêt à prendre une romance jour seulementLe monster beats Écoutez en désaccord, pensant, et le prince et le prince alors comment exagérées? Vous puits sec, vous fruits rouges baies jaloux!

    «L'empereur, il est arrivé, http://www.casquemonsterbeatsxr.com/ ecouteur beats Shuo palais sur une femme dans le Falun Menqian combat!" "Vous gelé faire? Pour que monster beats j'ai capturé. Kangzhi Si cette année, l'élimination in situ».Fille avec eux. "monster beats séance rares tout en lorgnant les enfants avaient l'air Hu entendu cette remarque immédiatement pris d'assaut la commande pour être arrêté par monster beats un fouet pompé côté, de prendre l'avion.

    http://www.casquemonsterbeatsxr.com/ http://www.casquemonsterbeatsxr.com/

  2. Favicon of http://www.ghdhairstraightenersnzp.com BlogIcon ghd 2013.02.27 1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추석 연휴에 목포 형님 댁에 다녀오다 순천만 갯벌에 잠깐 들렀습니다. 순천만 갯벌은 처음 가보았습니다. 김승옥이 쓴 <무진기행>의 무대가 순천만 갯벌 근처 어느 동네라는 것만 알고 있었지 도대체 경상도 땅에서 벗어나본 일이 별로 없는 저로서는 순천도 순천이려니와 순천갯벌이란 도시 가볼 엄두도 생각도 나지 않던 곳입니다. 다만 무진기행을 원작으로 만든 영화 <안개>에서 신성일과 윤정희가 거닐던 제방 둑을 아련하게 간직한 추억처럼 다시 꺼내보고 싶던 마음이 늘 있던 곳입니다. 그래서 아내가 무작정 한 번 가보자고 했을 때 속으로는 무척 기뻐하면서 별로 반대하지 않는다는 듯이 찬성했습니다. 원래 남자들이란 그런 속물 근성이 좀 있어야 멋있게 보이는 법이라고 스스로 늘 생각해오던 바대로 한 것이지요.  

순천만 갯벌을 탐방한 소감을 말씀드리자면, 한마디로 감동 받았다는 말로 대신하겠습니다. 정말 대단한 갯벌이었습니다. 갯벌의 넓이도 두깨도 대단했지만, 더욱 놀라운 것은 마치 개미떼처럼 기어다니는 게떼들이었습니다. 실로 '게떼'라고 해야 맞을 거 같습니다. 게만 떼가 아니었습니다. 짱뚱어도 떼로 기어다니다가 팔짝팔짝 뛰기도 하다가 그것도 재미없으면 구멍으로 쏙 기어들어갔다가 다시 나왔다가 하는 것이 마치 자기 집 안마당이나 놀이터에서 노는 아이들 같았습니다.

갯벌에 무성한 갈대가 노랗게 익을 무렵에 다시 한 번 와봐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물론 아내와 함께 합의한 사항입니다. 노랗게 물결치는 갈대와 갯벌과 게와 장뚱어를 이곳 블로그에 담을 수 있다면 정말 환상적일 것 같지 않습니까? (몰론 습지전문가인 도민일보 김훤주 님이 담는 게 훨씬 낫겠지만...)

그런데 가만 생각해보니 이날은 게와 짱뚱어들이 여간 고역이 아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탐방로 나무판들이 사람들의 무게로 고통스럽게 삐걱대는 소리와 떼 지어 몰려다니며 질러대는 어른 아이들의 고성은 평온하던 이곳 갯벌에 때 아닌 난리였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닌 게 아니라 정말 난리였습니다. 사람들은 이렇게 탐방로 가에 죽 늘어서 엎드린 자세로 게들을 잡기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갈대 가지를 길게 꺾어 갯벌 위를 지나가는 게를 유인해 잡아 올리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잡아 올려진 게 중에 재수 없는 녀석은 보시는 바와 같이 곧바로 음료수 곽이나 비닐봉지 안으로 감금당하게 됩니다. 드넓은 갯벌에서 자유를 만끽하던 게가 답답한 음료수 곽이나 비닐봉지 안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이렇게 잡은 갯벌 게를 어디다 쓸려고 하는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설마 탕을 해 먹을려고 하는 건 아니겠지요. 재미로 또는 못보던 자연을 체험해본다는 정도로 잡았다가 다시 놓아주는 건 몰라도 이건 정말 게들에게 너무하는 거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기 집 안마당을 개방해서 보여주는 것만 해도 감지덕지한 일일 텐데 남의 집에 들어와 가구를 디비고 심지어 주인까지 쫓아내는 꼴이라고나 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다가 많은 사람을 태운 유람선이 갯벌 수로를 달립니다. 몇 대가 번갈아가며 쉼 없이 물보라를 일으키며 달리고 있었습니다. 배가 지나가고 난 뒤 파도를 뒤집어 쓴 게와 짱뚱어를 살펴보았더니 이미 익숙한 일인지 별 일 없다는 듯 잘들 놀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사람들이야 재미있겠지만, 게와 장뚱어들에겐 여간 수난이 아닐 수 없을 것입니다. 평소엔 사람들이 그리 많이 찾지는 않겠지만, 추석 같은 명절에는 떼 지어 몰려오는 사람들의 습격으로 고통 받을 게와 장어 그리고 갯벌에게 미안한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어쩌면 이들은 명절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할지도 모를 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우리 아이들은 갯벌에 감동할 마음의 준비가 안 되어 있는 모양입니다. 제가 갯벌을 둘러
            볼 동안 입구에서 빌려주는 자전거(큰 거 3000원, 유아용 2000원)를 타고 실컷 놀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마누라는 아직 자전거를 탈 줄 모릅니다. 이 장면은 잠깐 일어선 순간을 포착한 것입니다.
           제 휴대폰이 찍었는데, 찍는 속도(셔터스피드) 만큼은 제가 들고다니는 삼성디카보다 월등합니다.
           위에 보시다시피 줌이 약해서 그렇지 급할 땐 쓸 만합니다. 그런데 옛날엔 자전거를 탈 줄 알았다고
           하는데(본인의 진술일 뿐이지만), 희한한 일입니다. 까먹을 게 따로 있지... 
           하여간 갈대가 노랗게 물들 때쯤 꼭 다시 와 보기로 맹세(?)했습니다.
           맹세 같은 거 함부로 하는 거 아이라켔습니다만...


아 참, 순천만에 오기 전에 보성 벌교의 어느 집에서 짱뚱어탕을 점심으로 먹었는데, 참 맛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살펴보니 짱뚱어란 놈이 올챙이처럼 생긴 배 밑에 다리가 달려 있더군요. 깜짝 놀랐습니다. 웬 물고기에 다리가….
아마 어쩌면(자신 없어 하는 것은 제가 그 쪽 전문가가 아니라서 말이지요.) 도롱뇽 계의 일종이 아닐까 생각해봤는데, 다음에 노랗게 익은 갈대물결 속에 뛰노는 짱뚱어를 꼭 소개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2008. 9. 17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2kim.idomin.com/ BlogIcon 김주완 2008.09.18 1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짱뚱어탕, 그거 정말 맛있죠. 저도 벌교 가서 먹었는데, 군침이 도네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09.18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정말 맛있습니다. 순천만을 굽어보며 먹을 수 있는 집도 있습디다. 보성 쪽에서 순천만 들어가기 전 약 3km 쯤에서 우회전해서 들어가다 보면 나옵니다. 우리가 길을 잘못 들어서 발견한 집입니다.

  2. 2008.09.18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닷물이 들어오는 갯벌에 억새라고해서 깜짝 놀라 다음 사진을 보니 갈대종류네요. 짱뚱어는 목포에서 살던 시절 정말 맛있었던 기억이 오랜동안 남아있습니다. 당시 짱뚱어탕을 추어탕이라고 했었는데, 서울에 올라와서 추어탕을 먹으면서 더욱 생각이 많이 났습니다. 짱뚱어의 투실투실한 살맛하고 미꾸라지 갈아 희멀건 탕하고 도저히 비교할 것이 못되더군요. 그 맛이 정말 그립습니다. 짱뚱어는 말뚝망둥어라고 하더군요. 생긴 것은 그래도 양서류인 도룡뇽과는 상당히 관계가 먼 어류이죠. 순천만갯벌에 관한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8.09.18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리고 사전 찾아보니 <장뚱어>가 아니고 <짱뚱어>가 맞는 표현이네요. 짱뚱어로 통일해서 고칩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09.18 2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렇군요. 생각해보니 갈대가 맞는 거 같습니다. 저는 산에 사는 억새만 생각하다가 그만... 갈대로 고치겠습니다. 장뚱어가 끝에 <어>자가 붙은 만큼 물고기인 것이 분명하겠지요. 저는 다리가 붙은 걸 보고 도롱뇽 생각이 났던 것이고, 정말 신기했습니다.
      순천만은 앞으로 자주 가 볼 거 같습니다. 동란 때 은성무공훈장 등을 무려 세 개나 받은 우리 아버지가 목포의료원에 장기 입원해 계십니다. 다리에 총상이 선명한 우리 아버지를 저는 전쟁영웅으로 알고 어린 시절을 보냈는데, 이 나라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가보더군요. 말로는 반공과 애국을 부르짖으면서도 막상 피흘린 전쟁영웅들은 쓸쓸하게 생을 마칠 준비나 해야 되고, 군대도 안 가 본 사람들이(특히 정치인들 중 이런 사람들 많습니다) 전쟁 소리나 해대고 말입니다.

      그리고, 가르쳐주셔서 감사합니다.

  3. Favicon of http://www.hermesitalyz.com/ BlogIcon hermes milano 2012.12.29 1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l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cometido un error en esta vida es pedir consejo a el toletero. El toletero dijo chaval no te preocupes, este hermano gran cosa para ayudarle. Ayude a los resultados, es Ying novia toletero.Incluso si usted es el tipo de chica, hermes no va a cambiar.

    Ying sacudió la cabeza y dijo: No tengo un ideal,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quiere ir al extranjero.el hermes inmediatamente la dejó una bofetada en la cara, una bofetada en la cara de rechazo muy claro, otros miraban creo que la gente caricia. el hermes gritó: Usted pegajosa, lo que está mal, sales y pueden hacer. Ying lágrimas corrían por.

    Para los recuerdos del pasado hasta el momento. Ying Takeo reconocido por toda la escuela es rico y un par de niños, pero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aún se negaba a creer que Ying es una niña. el hermes creer Ying es una necesidad muy incómodo.Este día es. Hermes es entender el mundo por lo que el nombre Tametoshi la. haciendo, no como hermes anónima y todavía muy feliz Esta es la frustración del pensamiento. Si al cielo una tonelada de lingotes, siempre y cuando no está en la cabeza, hermes todavía gracias a la gracia de Dios.

  4. Favicon of http://www.thenorthfaceab.com/ BlogIcon north face outlet store 2013.01.02 2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ome non è vero?" http://www.hermesitalyz.com/ borsa hermes birkin ha chiesto, sorridendo e stringendo la mano Xiaobin.hermes esitate a guardare il cantiere delle parti, ma alla fine non lasciò andare la sua mano. "Io sono con voi."«Be ', hermes andare a lavarsi le mani. Guardate le vostre mani sporche."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milano imbarazzato viso graffiato, e poi, un gattino nato.Divertente lo condusse in casa lavò il viso e le mani, Enthone Ming, è stato posto in divano del soggiorno, Enthone fine Ming qualche frutto dal frutto è la produzione di uva e di cantiere anguria, acqua di irrigazione da allora è stato lo spazio utile Oltre al punto lungo e lento,http://www.hermesitalyz.com/ non ha il sapore della differenza nello spazio, questi Enthone Ming pronto per hermes, ma lui non si sveglia, prima volta di accogliere gli ospiti piccoli solo.

    Occhi Xiaobin illuminato, afferrò un cocomero tagliato mangiando dolce come il miele, succo di Rise piegare l'occhio,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non so buone prestazioni Xiaobin di fronte a lui, una gran parte del motivo è dovuto al fatto Tirò fuori un frutto delizioso, è sempre meglio degli altri!

    http://www.hermesitalyz.com/ http://www.hermesitalyz.com/

  5. Favicon of http://www.nfljerseyscanadax2012.com/ BlogIcon cheap nfl jerseys 2013.01.03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är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huvudet med vikten ljusintensitet stödd på, eller inte kan röra sig. hermes försökte tala, men kan inte kontrollera sina stämband sång, och bara såg på hans ögon, som en magnet, inte grundläggande Norge inte öppna.Dörren trycktes öppen Ji den lilla Rui och hermes tillbaka.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sjönk hans ansikte den skarpa syn mot dörren sopas bort, tog små Rui Ji ett steg tillbaka, sade tonen nästan urskuldande: "... Annars kommer vi komma tillbaka senare?"hermes lutar på pannan, med Gu hålls Kwan utbytte en blick.Som ser, jag kan inte läsa, jag bara rött ansikte, oskyldig ser hermes bakom vägglampa. Det ljuset är verkligen ljus, ljus också. Heartbeat inte bromsa utvecklingen, den handflatan undermedvetet knutna, har varit i kläm svettas, vet inte om det är varmt eller kallt.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klistra in i min hals däremot arbetar långsamt skjuts åt sidan, pekar de på huvudet.hermes mig nu misstanke han kommer att följa mig att se teater, såg in i mina ögon och känna upprätt förvånad.hermes punkt huvudet, innan han yttrade några ord, bugger jag ljusets hastighet.

마산도 항구도시였던 적이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아니다. 사실 나는 마산이 항구도시라고 생각해본 적이 한 번도 없다. 그런데 마산은 과거에 항구도시였으며, 전국 7대도시였으며, 그래서 다시 과거의 영광을 재현해야 한다는 소리들이 여기저기서 들린다. 그 목소리들의 진원지가 어디인지는 정확히 알지 못하겠지만, 아마도 마산시 청사가 아닐까 하는 것이 그저 지레짐작이다. 최근 마산시가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는 미래 마산의 청사진이란 것은 <드림베이 마산>이라고 하는 슬로건에 온전히 들어있다. 꿈의 항구도시 마산을 만들겠다는 야심찬 계획이다.

그리고 그 계획에 따라 가포만 바다를 매립하여 신도시를 조성하는 대역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수정만 바다를 매립하여 STX 조선소를 유치하기 위해 혈안이 되다시피 하고 있다. 신포 앞바다는 이미 매립하여 대형 아파트단지가 들어서고 있다. 그리고 그 옆에는 코딱지만 하기는 해도 시민의 눈을 의식해서 자그마한 공원이 하나 만들어졌다. 남들이 보면 무슨 공원이 이러냐고 핀잔을 주겠지만, 그래도 마산에서는 보기 드문 공원이다. 그나마 그마저도 친일논란이 있는 이은상과 조두남 기념관을 짓겠다고 하여 한동안 시민단체들과 씨름을 벌이기도 하였다.  

이런 것들이 마산시가 추진하고 있는 드림베이(dream bay), 즉 꿈의 항구도시 마산을 건설하기 위한 사업의 내용들이다.

나는 처음에 드림베이라고 하기에 태평양의 푸른 파도와 지중해의 낭만이 연상되었었다. 그런데 드림베이란 것이 알고 보니 대형 아파트촌을 건설하고 공장을 유치하여 인구를 유입하는 것이었다. 드림베이란 우리가 생각하는 꿈이나 낭만과는 전혀 무관한 것이었다. 아름답고 살기 좋은 마산, 녹색이 물결치는 살만한 마산과도 거리가 먼 것이었다. 사람들은 오로지 파괴하고 개발해야만 다시 7대도시의 영광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들 생각하는 듯하다. 그나저나 과연 소원대로 7대도시가 된다한들 그것이 우리의 삶의 질과 도대체 무슨 상관이 있다는 것인지도 나는 알지 못하지만, 도대체 드림베이란 것을 해서 살기 좋은 도시가 된다는 것도 말 그대로 드림, 꿈같은 소리로만 들린다.  

이번 추석에 목포에 다녀왔다. 그곳도 항구도시다. '목포는 항구다'란 노래도 있지 않은가? 그러나 목포는 마산에 비하면 자그마한 도시다. 마산사람들이 생각하기엔 자그마한 시골도시쯤으로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나는 이번에 목포를 둘러보고 참으로 부끄러움을 느꼈다. 목포는 마산에서 느껴보지 못한 푸근함 같은 것이 있었다. 바닷내음부터 달랐다. 목포는 정말 항구로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일었다. 역시 목포는 항구였다.

그러나 내가 목포에 반한 것은 그곳이 항구였기 때문이 아니다. 그곳도 이곳과 마찬가지로 개발바람을 비껴가진 못한다. 역시 그곳에도 아파트촌이 건설되고 공장들이 들어서고 있었다. 그러나 그곳엔 아름다운 산이 있었고 문학관이 있었고 박물관이 있었다. 바닷가 경치 좋은 곳 엄청나게 널따란 부지에 예닐곱 개의 박물관들이 모여 있었다. 자연사 박물관도 있고 해양 박물관도 있다. 정말 웅장하다. 그런 생각이 들었다. 내가 사는 마산 같았으면 금싸라기 같은 땅이 아까워서 과연 이렇게 커다란 박물관들을 그것도 한개도 아니고 예닐곱 개나 지을 수 있었을까? 그리하여 드림베이란 이름에 어울리는 도시가 있다면, 그런 꿈을 꿀만한 자격이 있는 도시라면, 그곳은 마산이 아니라 목포 같은 곳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보았다.

어쨌든 나와 아이들에겐 좋은 구경거리가 생겼다. 목포시민은 50% 할인이라고 해서 목포시민인 형과 형수, 병원에 장기 입원해 계시다 추석 때 이틀간 외박 나오신 아버지까지, 모두들  모시고 갔다. 해양박물관은 공짜였고, 자연사박물관과 도자기 박물관은 아래와 같은 저렴한 가격으로(자연사박물관에서 계산하면 도자기박물관은 덤이다) 거의 공짜로 구경하다시피 했다. 공짜라면 빠지지 않는 것이 또 우리 가족인 고로 구석구석 열심히 발품을 팔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멍텅구리배다. 우리나라에 마지막 한 대 남은 배라고 했다.
               더 이상 만들지 않는 하나 남은 유물이라고 하니 더 유심히 살폈다.
               이 배는 1989년에 만들어 조업하던 배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멍텅구리배의 닻이다. 배에 비해 크기가 웅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양박물관의 맞은편에 자연사박물관이 보이고 그 뒤에 나지막한 암산이 보인다.  
               목포엔 이런 바위산들이 많이 보였다. 그 중 최고는 물론 유달산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포돛배를 재현해 박물관 마당에 전시해 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1세기에 신안 앞바다에 침몰한 중국 무역선을 잔해를 모아 재현한 신안호.
               1천년 전에 만들어진 배라고 하기엔 규모가 어마어마했다.
               아래 사진에 보이는 포토존에서 촬영했는데 사진 상태가 별로 좋지 않다.
               카메라 탓이라고 하고 싶지만, 내게 DSLR 카메라가 주어진다 해도 별로 다르진 않을 것이다.
               사진기(삼성디카)도 별로고 사진사도 별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안 해저에서 발굴한 유물들. 후추와 일본장기도 보인다.
               그리고 해저에서 발굴된 금화보다 귀한 엽전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물표다. 화패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양박물관 유리창 너머로 나무기둥에 앉아있는 갈매기들이 평화롭다.
               마치 풍어를 기원하는 솟대처럼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양박물관에 이어 자연사박물관으로 갔다. 정말 대단했다. 지구에 생명의 신비가 어떻게
                만들어지고 어떻게 사라져갔는지 잘 보여주는 박물관이었다.
                암모나이트로부터 티라노사우루스, 신생대의 포유동물들, 나비, 장수풍뎅이 등 곤충들,
                사라져가는 식물들, 바다생물들, 그리고 내가 좋아하는 모래무지도 보았다.
                어린 시절 모래무지와 놀던 기억이 새록새록 했다. 놀라 벌어진 입이 다물어지지 않았다.
                우리 아이들도 신이 나서 어쩔 줄 몰랐다.

                아!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곳은 촬영금지구역이었다.
                어차피 내 사진 실력으로는 이곳의 감동을 전하기에 역부족이므로 차라리 잘 됐다.
                궁금하신 분은
http://museum.mokpo.go.kr/ 에 가서 아쉬운대로 살펴보시면 되겠다.

                이곳 구경을 끝내고 도자기 전시관으로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기한 듯 옆에서 쳐다보고 있는 혜민이. 초딩 1년짜리 우리 딸이다. 직접 실습도 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자기 재료도 전시해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 엄마와 딸아이가 타일에 그림을 그리고 있다. 아들놈은 그 옆에서 그리고 있는데
               사진 찍지 말라고 한다. 집중이 안 된단다.  
               맨 왼쪽이 딸, 가운데가 아내, 맨 오른쪽이 아들놈 그림인데, 아들놈은 화투짝을 그렸다.
               지금 컴퓨터 앞에 앉아 블로깅에 빠져있는 내 옆에서 두 놈이 화투짝을 돌리고 있다.
               이거 교육적으로 문제가 있는 건 아닌지…. 좋다는 걸 말리기도 그렇고, 내가 할 줄 모르는
               걸 잘 하는 녀석들이 대견(?)스럽기도 하다.
               요놈들이 컴퓨터에서 화투치는 법을 배워서는 내게도 가르쳐줘서 며칠 전에 셋이서 한 판 쳤다.
               평생에 처음 쳐본 고도리였다.  
               우리 가족이 만든 타일그림들은 박물관 벽에 붙여져 영원히 전해진다고 한다.
               물론 다른 가족이 그린 타일들도 마찬가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엇? 오랜만에 보는 것이지만 정감이 가는 익숙한 물건이다. 이게 바로 요강이란 것이렷다.
               뒷간 가는 것이 두려운 옛날 어린아이에겐 정말 귀중한 존재가 아닐 수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도자기 전시관의 마지막은 행남자기가 차지하고 있었다. 아마 이 지방 향토기업인가보다.
               그러나 이렇든 저렇든 향토기업이 이런 전시관에 지원도 하고 자기들 자리도 하나 차지하는
               게 그리 나빠 보이지 않는다. 우리 지역엔 이런 향토기업도 하나 없다.


그 다음 남농미술관이며, 문예역사관이며, 또 무슨 전시관이며 문화관은 다음 기회에 보기로 했다. 여기 소개한 사진들은 그야말로 신발에 묻은 흙 정도만 턴 것에 불과하지만, 여기까지 보는데도 종일 걸렸다.

벌써 저녁 먹을 시간이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는데, 밥 먹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게 또 있겠는가?
저녁을 먹고 유달산에 달구경 갔다. 그러나 달은 보지 못했다. 구름 속에 숨어 끝끝내 그림자조차 보여주길 마다하는 보름달과 먹구름을 함께 원망하며 산을 내려올 수밖에 없었다. 다음날 아침부터 비가 내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산 집에 돌아왔다. 마당에 핀 꽃이 반갑게 맞아주었다. 언제 피었는지 모르겠다. 이름도 모르겠다.
아름다운 꽃이다.
               
밤에 달이 떴다. 하루를 넘겼지만 보름달과 다름 없다. 역시 달은 마산 달이다. 목포가 아름다운 항구고 문화적으로 여유가 풍부하기로 마산이 비할 바가 못 되지만, 달 만큼은 마산이 최고다.
그래서 우리 동네 이름도 고운 최치원 선생께서 ‘월영月影’이라고 지어주지 않았던가!  
그러나 도무지 파괴와 개발의 대명사가 된 드림베이와 어울려 보이지 않는 것이 또한 월영이란 이름이고 보니 참으로 슬픈 일이 아닐 수 없다.
               
고운선생이 다시 돌아와 보신다면 무어라 말씀 하실까?


2008. 9. 16 한가위 연휴 끝에,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09.16 07: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명절은 잘 쇠셨지요?

    사진을 보아 오면서, 박물관 내부는 촬영이 금지인데 - 그런데 금지 구역에서는 촬영을 하지 않으셨다니, 올린 풍경은 모두 촬영이 가능한 장소였나 봅니다.

    마산이 항구의 기능을 언제 잃었을까요.
    벌써 30년이 넘었군요. 학교에 다닐 때 선생님 한 분이 그러셨습니다.
    마산하면 생각 나는 건, 돈 냄새와 썩은 생선냄새라고요.
    한일합성과 수출자유지역이 있었지만, 그래도 당시 가포는 해수욕장이었는 데도 그런 말씀을 하신 걸 보면 역시 문화의 부재 도시랄까 -

    먼 길 수고하셨구요, 꽃은 꽃무릇(석산)입니다. 시간나면 보셔요. - http://blog.daum.net/mylovemay/12914155 - 꽃무릇

    추석날과 어제 모두 달을 못 보았습니다.
    여기는 구름이 많았거든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09.16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70년대에 마산시청 재공사를 하다가 땅속에서 조개껍질이 나왔고 조사결과 그곳이 일정 때만해도 해수욕장이었는데 바로 월포해수욕장이었으며 바로 뒤편 그러니까 장군동, 자산동 일대는 송림이었다는 겁니다. 전국에서 내노라하는 유명해수욕장이었고 경성에서 직통 증기기관차가 다닐 정도였다고 하네요. 제가 보기에도 마산만의 입지가 잔잔한 호수 같은 것이 해수욕장으로서 최고라고 생각되지만, 지금은 잘 상상이 안 가겠죠?

      제가 장담할 수 있는 이야기는 아니고요. 오래전에 경남도민일보에서 기획취재한 내용이 있으니까 검색해 보면 아실 수 있을 겁니다. 옛날엔 정말 '물 좋은 마산'이 맞았다는 것이지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09.16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고맙습니다. 꽃무릇이군요. 어제 저녁 6시경 도착했는데, 마산은 날씨가 너무 좋아서 노랗게 익은 달 옆에 떠나디는 실구름까지 너무 선명하게 보일 정도였습니다. 우리 집 바로 뒤에선 만날제를 한다고 폭죽이 뻥뻥 터지고 했는데, 살살 걸어 올라가볼까 하다가 너무 피곤해서 포기.
      자연사박물관은 참 가볼만한 곳이었는데, 방 한칸에 나비며 풍뎅이며 하늘소며 곤충들만 한가득이었습니다. 물론 입구에서부터 <여기서부터는 촬영금지구역입니다>라고 커다랗게 써붙여놓고 금연표지처럼 붉은 줄로 사선이 쳐져 있습니다. 아까운 곳들이 많았는데 사진을 찍을 순 없었구요. 게시된 사진은 거개 재현품이죠. 신안유물은 실재고요. 홈페이지에서라도 전국의 많은 사람들이 현장감있게 볼 수 있도록 배려해주었으면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홈피는 아직 부실...

      그래도 저는 지금 아내와 연애시절에 가포에서 배도 저어보고 했는데, 요즘 젊은 친구들은 뭐하고 노는지 그게 궁금하기도 하고 불쌍하기도 합니다. 인근에 갈만한 곳이 너무 없긴 없지요.

  2. Favicon of http://woorinews.tistory.com BlogIcon 황우 2008.09.16 14: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추석연휴는 잘 보내셨나요? 또 오겠습니다.

  3. Favicon of http://2kim.idomin.com/ BlogIcon 김주완 2008.09.17 0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합니다.
    경남도민일보 지면에 게재했습니다. 원고료는 오늘쯤 입금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