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을 뜨겁게 달구던 WBC가 끝났다. ‘3월의 광란’이란 말이 무색할 정도로 사람들은 야구에 빠졌다. 나도 덩달아 그 광란에 동참했다. 그러나 나는 사실 WBC가 뭔지 몰랐다. WBC? 왕년에 WBA와 더불어 한창 인기를 누렸던 그 WBC? 기수와 홍수환, 염동균, 유재두, 박찬희, 김태식으로 이어지던 복싱이 당장 연상되었던 건 물론 내 무식의 소치다.

 

그러나 그냥 야구월드컵이라고 했으면 되었을 걸 굳이 생경한 WBC라고 했으니 내 무식만 탓할 일도 아니다. 듣자 하니 정식 명칭은 World Baseball Classic이라고 한다. 월드 베이스볼은 알겠는데 클래식은 또 뭔가? 하긴 야구월드컵이라고 하면 축구란 놈 때문에 자존심이 좀 상할 수도 있겠다.

사진=경남도민일보/뉴시스

어쨌든 그 WBC가 끝났다. 재미는 있었다. 일본과 무려 다섯 번이나 붙는 요상한 대진표가 짜증스럽고 지겹긴 했어도 재미는 있었다. 유례없이 희한한 규칙아래 치러진 지겨운 다섯 차례의 한일 국가대항전은 양국의 국민에게는 짜릿한 승부감을 주었고 이 대회의 주최측인 MLB(Major League Baseball)에게는 막대한 수입을 안겨주었을 것이다.

 

그걸로 된 것이다. MLB가 미국의 영향권 아래 있는 국가들에서만 유행하는 야구를 세계화시키고자 계획한 대회라든지, 아마추어나 올림픽 야구를 고사시키고 MLB가 주도하는 야구의 ‘MLB제국’을 건설함으로써 막대한 이윤을 챙기려고 한다든지 하는 것에 대하여 나는 별 관심이 없다. 내 영역도 아니고 잘 알지도 못한다.

 

그런데 나는 오늘 저녁 9, 그 지겨운 WBC를 뉴스시간 내도록 다시 지켜봐야 했다. 사실은 어제도 9 뉴스는 20분이 넘게 야구 이야기를 했다. 그래, 한국야구선수단이 자랑스러운 건 인정한다. 나도 박수치고 소리지르고 했다. 20년 전 처음 연애할 때나 느끼던 그런 감정을 나도 느꼈다.

 

참나, 그렇다고 그게 이틀에 걸쳐 정규 뉴스시간을 통째로 할애해야 할 정도의 일인가? 야구에 열광하는 팬들의 입장에서야 내 말이 기분 나쁠지는 모르겠지만…. 하여간 오늘 뉴스시간에는 야구 이야기만 하다가 그냥 지방(경남)뉴스로 넘어갔다. 기다리다 기다리다 결국 나는 허탈감에 풍덩 빠지고 말았다.

 

뭘 기다렸냐고? 그야 뉴스를 기다렸지. 요즘 이슈가 되고 있는 뉴스가 얼마나 많은가. 장자연 리스트에다 박연차 리스트까지. 경찰은 장자연 리스트 어떻게 하면 대충 건너 뛰어갈까 고민이 태산이고, 검찰은 박연차 리스트 조사하다 대운하 전도사 추부길 목사를 구속하는 오발사고를 내고야 말지 않았는가. 그야말로 국가적 위기다.

당연히 9 뉴스에 귀 기울이고 국가적 대사에 힘을 보태는 것이 국민적 도리일 터…. 그런데 그 도리에 방송3사의 정규 뉴스들이 제동을 걸고 있다. 그것도 다름아닌 MBC 뉴스데스크까지 가세해서 말이다. 존경해마지 않는 신경민 앵커와 박혜진 앵커가 뉴스시간 내내 3월의 광란을 전하는 모습에 괜히 내가 부끄러워지는 것은 왜일까?


80
년대에 3S란 것이 있었다. 스포츠, 스크린, 섹스, 이 세가지를 이르는 말이다. 이걸 국가의 주요정책으로 만들었는데 일명 3S정책이라고 부르는 것이다. 전두환의 심복을 자처한 언론인 허문도의 작품이었다고 한다. 물론 공식적인 것은 아니지만 거의 정사로 인정받고 있다. 그러나 지금은 80년대 서슬 퍼런 전두환 독재시대도 아니지 않는가.

그럼 무어란 말인가? 혹시 MBC가 MLB의 야구 제국주의 놀음에 알아서 장단이라도 맞추고 있다는 말인가? 설마 그럴리는 없을 것이다. 경제위기 한파 속에 고통 받는 국민들에게 그나마 야구라도 즐거운 소식을 전해주고 있으니 이에 호응하는 것이리라. 틀림없이 그럴 것이다. 그래도 이건 아니다. MBC니까 내가 이런 말이라도 한다. 다른 방송사 같았으면 이런 잔소리 무엇 하러 하겠는가? 입만 아프게….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뭐가 문제일까요? 2009.03.25 0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림픽 때도 그렇고, 축구 월드컵 당시에도 그렇고.. 그만큼 국민적 관심사니 당연히 뉴스에서 오래 다루는 것이겠죠. 당연히 야구가 지금 제일 중요한 이슈이지, 뭐가 부끄럽습니까?

    그럼 이번 대회에 열광하고 30분 동안 야구 뉴스 본 사람들은 전부 무지하고 의식이 없다는 얘기인가요? 다들 자기 일에 충실하고 누구 못지 않게 세상일에 관심도 많은 사람입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3.25 0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지하다는 얘긴 안했어요. 무지한 건 WBC를 복싱으로 이해한 내가 그런 거지. 이틀동안 내도록 야구만 내보낸 건 좀 그렇죠. 축구도 마찬가지로 그럼 안 되죠. 야구엔 미안하지만 월드컵이나 올림픽과 비교하는 것도 좀 무리고... 야구는 동아시와 아메리카 제국들의 경기로서 국지적인 경기죠. 아직은...

  2. ㅋㅋㅋ 2009.03.25 0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 이틀 뉴스가 이러면 무슨 세상 망하나??? 마치 월드컵 시즌만 돌아오면 드라마 못본다고 징징대는 한국년들 보는거 같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3.25 0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씨는 댓글 같은 거 가급적이면 달지 마세요. 피차 건강에 별로 안 좋을 거 같네요. 게다가 ㅋㅋㅋ가 뭡니까? 어디서 많이 보던 괴이한 소리 같기는 한데...

  3. 글쎄요? 2009.03.25 08: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민적 관심사이긴 하지만 전 국민에게 중요한 일이라기 보다는 전 국민에게 재미를 주는 일이었지요. 뉴스는 재미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언론의 중립성이니 공정성이니 하는게 괜히 있는 말이 아니겠지요. 국민의 재미를 위해서만 뉴스가 있다면 그건 스포츠신문이나 연예전문 뉴스랑 뭐가 다를까요? 결승전 전날에 9시뉴스에서 집중적으로 다뤘던 것들은 오히려 이후 스포츠뉴스에서 하는게 맞지 않나 싶네요. 보진 않았지만 십중팔구 스포츠뉴스에서 같은 얘기를 계속 했을 것 같은데.... 그리고, 30분 동안 야구뉴스를 ㅂ20분씩이나 할애할 만큼인지....?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3.25 0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제는 30분 넘게 했구요. 야구만 하다가 정규 뉴스시간 끝났구요. 지방뉴스 10분하고 다시 스포츠뉴스... 그랬죠. 저도 한국전 다 지켜봤지만, 너무 심하다 싶었어요. 물론 전날 20분 뉴스 할 때는 괜찮았어요. 어제는 아마도 지고 나니깐 짜증이 나서 더 그랬던 거 같아요. 제 탓도 좀 있죠. 위 ㅋㅋㅋ 씨처럼 하루 이틀 뉴스 안 보면 어디 세상 망하나요? 맞는 말이죠. 그러나 하루 이틀 지나고 나면 장자연리스트나 박연차리스트가 사라지고 말 거란 걱정도 들고요. 그렇게 되긴 힘든 세상이 되긴 했지만...

  4.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3.25 0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BC가 오물통에 빠진 국민들에게 신선한 공기를 공급해 주었다고 생각하셔요.
    저는 뉴스 볼 시간이 없어서 못봤습니다.

    많이 춥습니다.
    뜨시게 하시고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3.25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알겠습니다. 사실은 저도 그렇게 생각하고요. 저도 고교 때는 완전 야구광이었는데, 세상 나와서는 글쎄 야구 같은 거 볼 시간도 없고, 야구장에 갈 여유도 안 되는 팍팍한 인생 살다 보니깐두루...

      그런데 어제 뉴스는 좀 짜증나더군요. 야구만 하다가 끝났는데,,, 낮에 지는 바람에 내도록 기분이 안 좋았었거든요. 이래서 운동경기 신경 안 써야 되는데... 이거 한 일주일 갑니다. 제가 좀 예민해서...

  5. 언제부터야구였나. 2009.03.25 0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을 상대로 야구를 이겨주리라 마음속으로 믿고 또 기대했다.
    하지만 5섯번 시합해서 4번 이기고 결승전에서 지면 머하나..어떤분이 죽써서 개줬다고.
    물론 응원했다 몇번이겨주니 기분도 좋았다 그런데.
    뉴스에서 그것도 방송3사에서 똑같이 20분.30분을 야구로 도배를 하니 ..그것이 뉴스인가.
    평소 국내야구에선 언제부터 그렇게 야구를 좋아했나..우리나라 국민성은 냄비가 끓어야 한다..
    냄비가 식어버리면 모든 뉴스거리가 끝이다..촛불도그렇고.야구.축구.용산참사.태안기름사고.등등..냄비근성.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3.25 0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지막 라운드에 임창용, 해설자도 좋은 공 주지 말고 대충 걸른다는 마음으로 임해라, 이찌로는 왼손이고 다음 타자는 오른손이다, 오른손이 상대하기 유리하다, 그랬는데 그냥 밀고 나가기에 임창용 선수 너무 무리한다 생각하며 불안하더니... 딱~

      하하~ 지금도 기분 별룹니다. 거기다 어제 뉴스 완전 도배해놓으니깐 더 그렇고. 꼭 봐야할 소식이 두 세 건 있었거든요. 야구나 축구가 꾸준하게 국민들로 사랑 받는 스포츠가 될려면 국민들이 쉽게 가족들과 김밥 싸먹으면서 경기장에 갈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가 마련돼야죠. 그럴려면 무얼 해야 될지... 비정규직이나 양산하고 있는데다가 정규직도 자르거나 비정규직으로 만들려는 나라에서 그게 과연 가능할지...

      제기하신 내용엔 대체로 동의.

  6. tata183ta 2009.03.25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기하신 내용 적극 동감합니다. WBC가 중요한가요? 아니면 당장 내 한 끼 내 밥벌이에 영향을 끼치는 정치인들의 행각과 경제동향이 중요한가요? 저라면 차라리 경제상황이 조금이라도 호전되고 정치인들의 뻘짓이 줄어든다면 WBC 예선탈락해도 상관없습니다. 이런 큰 경기에서는 오히려 대통령의 지지율이 올라가죠. 즉 국민들 가슴에 뽕을 주사놓는 효과는 있지만 시궁창같은 현실로 돌아왔을 때 더욱 높은 곳에서 떨어져 더 아프게 만들기도 한다 이 말입니다. 저 역시 WBC 보고 열광했습니다. 그러나 한 나라의 대표방송 저녁뉴스 전체를 할애할만큼 비중이 있다고는 전!혀! 생각하지 않네요.

  7. tata183ta 2009.03.25 1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한 이렇게 방송만 요란하게 하면 뭐합니까. 정작 야구 인프라 구축에 정치인들은 관심이 없습니다. 왜냐고요. 한 표 얻는 데 있어 야구가 별 효과가 없다고 생각하나봐요. 국가대표 축구경기에는 아낌없는 투자가 들어오는 현실('국가대표'입니다. 그리고 축구 비하가 아니니 오해마시기를 부탁드립니다)과 비교하면 참 토하고 싶습니다. 이러다가 일주일 지나면 WBC가 있었냐는듯 세상은 똑같이, 나아진 것 없이 굴러가겠죠. 어설픈 병역문제나 떡밥으로 던져놓고, 정작 중요한 지원과 투자에 대한 약속은 실종된 현실. 20년 전에도 야구 인프라 운운했습니다. 지금 이대로 가면 2030년에도 똑같은 소리 읊어댈 것은 뻔하죠.

  8. Favicon of http://www.uggunitedkingdomshop8.com/ BlogIcon ugg boots 2013.01.06 1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e ne sais pas pourquoi, vous regarder manger, sentir bon appétit." Ou Yu Xun aider http://www.uggfranceshopj.com/ UGG Pas Cher disparaître de la surface des graines de sésame."Tu as un goût de bon à manger." Ugg levé un gâteau de sésame."Non ugg imaginer le goût." Ou Yu Xun manger un dit lentement.

    «C'est parce que vous ne savez pas comment profiter, aussi longtemps que vous appréciez le processus lentement, vous vous sentirez qu'il est vraiment bon à manger." http://www.uggfranceshopj.com/ bottes UGG toujours manger la bouche grande.«Si vous mangez tous les jours ensemble, et sera très heureux." Le ugg les yeux ont un indice de l'entreprise.

    "Bien sûr, http://www.uggfranceshopj.com/ chaussures ugg, mais on va profiter jour nourriture quotidienne est vraiment bon." Ugg yeux comme s'il y avait beaucoup de nourriture."Si ugg vous donner ce genre de vie, tu le veux?" Ou Yu Xun a demandé au sérieux."Ne pas, comme sa propre vie, donnés par d'autres n'en ont pas." Ugg Levez-vous et sentez le ventre, jouant rot remplissage. "Merci pour le gâteau de sésame aujourd'hui, vous voulez rentrer à la maison." Waved une étape pour aller à la ugg petit hôp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