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가신 우리 어머니는 늘 그런 걱정을 하셨다.

“오늘은 무얼 해 먹을까?”

그래봤자 시골에서 해 먹는 음식이란 뻔하다. 그렇지만 재료의 협소함에도 불구하고 우리 어머니는 늘 걱정하셨다.

“오늘은 무얼 해 먹지?”

지금은 돌아가시고 안 계시지만, 늘 가족의 식단을 염려하시던 어머니의 모습이 선하다. 그런데 나도 요즘 어머니와 비슷한 걱정을 하고 있다.

“오늘은 무얼 쓰지?”

요즘 블로그를 시작하고 나서 매일 하는 내 걱정이다. 우리 어머니처럼 내게 주어진 소재의 폭도 매우 협소하다. 그러다보니 걱정을 아니 할 수 없다. 그러나 생각해보면 우리 어머니보다 내 처지가 더 딱한 것 같다. 그래도 우리 어머니는 비슷한 반찬거리를 돌아가며 내면 될 일이었다. 오늘은 미역국, 내일은 생선국, 그리고 된장찌개와 김치찌개, 이런 식으로 말이다.

2008. 8. 30일 경남블로그 컨퍼런스. 다음날부터 블로그를 시작했다. 아직 초보다. 딸아이를 안고 있는 게 필자.


그러나 블로거는 그리 할 수 없는 노릇이다. 매일 신선한 재료를 새롭게 준비해야 한다. 한 번 써먹은 재료는 식상해서 잘 먹지 않는다. 그러니 요즘 내 고민은 우리 어머니의 그것보다 훨씬 더 하고 주름은 깊어만 가는 것 같다. 그렇다고 주름이 깊어간다는 건 좀 과장이긴 하지만…. 그래도 고민은 많다.

“오늘은 무얼 쓸까!”

어제 마창진참여자치시민연대 후원의 밤에서 박영주 선배를 만났다. 그는 지역현대사 연구가다. 지단 달엔 6월항쟁사(지역사)도 펴냈고 요즘은 함양에서 근대사 발굴 작업에 여념이 없다. 그분과 나누는 대화중에 자연스럽게 블로그 이야기가 나왔다.

“부권아. 너, 요새 블로그 열심히 하는 것 같은데 말이야. 블로그도 결국 글쓰긴데, 글이란 일단 많이 써봐야 된다. 내 생각엔 술 먹는 거 하고 똑 같단 생각이 든다. 술도 자주 먹어봐야 잘 먹잖아. 너도 일단 자주 열심히 많이 써라. 그리고 쉽게 편하게 써라. 술 먹는 놈이 인상 쓰면서 고민하며 술 마시더나. 그저 편하게 마시는 거지.”

그래, 맞는 말이다. 편하게 쉽게 써야지. 독자들 의식하지 말고 그저 술 마시듯 편한 마음으로 써야지. 그래도 걱정이다. 이놈의 블로그란 놈이 편하게 마시기에는 아직 내겐 도수가 너무 높다. 그래도 편하게 마시고자 노력해보련다.

그래서 오늘 토요일 아침, 이렇듯 편한 마음으로 술 마시듯 블로그를 한다. 그러고 보니 별로 도수가 센 것 같지도 않다. 술술 잘 넘어간다. 

2008. 12. 6. 파비

습지와 인간
카테고리 여행/기행
지은이 김훤주 (산지니, 2008년)
상세보기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12.06 0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때 얼라도 함께였군요.^^

    어떤이는 글 솜씨가 좋아 한 가지 그림으로도 잘 우려먹던데, 여러장의 사진을 두고도 글 쓰는 재주가 없어
    고민입니다.
    좋은 주말과 휴일 만드셔요.^^

  2. Favicon of http://koreasee.com BlogIcon koreasee 2008.12.06 1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전술은 건강에 매우~ 좋습니다. ㅋㅋ
    공감하고 갑니다.
    추워요..감기 조심하시고.

  3. Favicon of http://www.careernote.co.kr BlogIcon 따뜻한 카리스마 2008.12.07 1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님과 몇 잔의 술을 기울여보지는 못했지만 '진정한 술꾼'이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말씀하신 것 처럼 글쓰기도 계속해서 써보시는 것이 최고의 방법이죠.

    이미 글을 잘 쓰시는 분에게 제가 글쓰기 비법을 알려드린다는 것이 주제넘는 이야기인지 알겠지만 두 개의 제 글을 감히 추천 드립니다.

    http://careernote.co.kr/140
    http://careernote.co.kr/403

    행복한 하루 되셔요^^*

  4. Favicon of http://jjungs.tistory.com BlogIcon JJUNGs 2008.12.07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나 편안한 파비님! ^^ㅋ 쭝쓰입니다.
    오늘 주말 잘 보내고 계시는가요? 저는 열심히 교회서 예배드리고 있습니다요.
    어제 무리 음주 하신거 아니시죠? ㅎㅎㅎ 온라인에서 자주 뵐께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8.12.07 1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 버스 안에서 계속 졸았습니다. 반가웠고요. 훌륭한 후배(미고자라드)도 두시고 부럽네요. 자주 뵙지요.

  5. Favicon of http://pgs1071.tistory.com BlogIcon 피오나 2008.12.07 1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는 뜻깊은 모임이었습니다..^^
    즐거운 휴일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ㅎ

  6. Favicon of http://www.sis.pe.kr BlogIcon 엔시스 2008.12.08 16: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이 대작해 드리지 못해 죄송한 느낌이 드네요..술은 그리 잘 먹지 못해서리..^^ 먼 거리에도 성큼 달려와 주신 파비님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저는 거리상 그날 먼저 자리를 일어나게 되었습니다...늘 따뜻한 마음을 가지신거 같고, 글을 읽어 보면 점점 쉽게 술술 잘 풀어 가십니다..이제 술이 아니라 추후에는 도수 없는 물이 될것 같다는 느낌이 드네요..

    계속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8.12.08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구, 별 말씀을요. 고맙습니다. 엔시스님 정보보호 블로그야말로 어려운 보안을 술술 풀어주시는 도수 없는 술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앞으로 공부 많이 하겠습니다.

  7.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bagsx.com/ BlogIcon michael kors sale 2012.12.29 2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Xie Jingyuan oído bolsos hermes para defender el honor de su Xiejing Yuan fue tocado, temeroso de las dos manos caballero personas, dijo: "Olvídalo Olvídalo!"El hermes ignorado, fuimos al lado a buscar más que el macho. Me quedé en su escritorio para escribir algo, ver hermes, cierre ocupado para arriba. el Degollador hermes dijo: "Estamos dormitorios, dos neuropatía, una lectura diaria de los nerds que buscan más que el otro piensa que es Li Ao, presumiendo mostrar todo el día, entienden que ellos no saben, ¿cómo sería una persona en el mundo ! "

    hermes sonrió y dijo: ". Usted no puede tomar lo mejor está por venir"hermes ira no es plano, dijo: "¿Él pensó" el corazón hermes acabado de la falta huele y todo el partido positivo para que otros puedan dar la vuelta y patada patada gente es feliz, diferente relajarse gente patada, la gente sentirá el dolor, pero hermes dice como si sólo uno de cada capa de la paliza pared, o decir, como otros antes que los latidos de su muerte, el tratamiento de las personas después de la muerte de otros sigue siendo incómodo, en definitiva, se trata de un azote el cadáver de la felicidad.

    bolsos hermes espiritual Bianshi terminado corazón pululaban una resistencia de la tripulación después de la victoria de la voluntad de luchar, y poco dispuesto a tirar del enchufe, a su vez y vacío.Noche de auto-estudio hermes se atreven a cantar realmente vicisitudes de la instrucción militar durante una semana, no sé cómo se siente en realidad el hermes detrás de Yao Shuqin los ladridos de unos pocos veces para coger otro capital y la identidad de los perros salvajes. Yao calma superficial Shuqin, secretamente tener en cuenta el nombre de Hermes cobra amos de perros. hermes incluso coraje cubo no sólo en secreto maldecir habilidad.

    http://www.hermesoutletx.com/ http://www.hermesoutlet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