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경남도민일보 김주완 기자를 만났다. 그는 어청수 경찰청장을 비롯한 지방자치단체장들이 돈을 주고 CEO 대상을 받았다는 의혹을 파헤쳐 특종을 한 인물이다. 궁금했다. 어떻게 알았을까? 그의 집 앞 한 횟집에서 그를 만났다. 그는 매우 피곤한 듯 보였다.

하루 종일 전화에 시달렸다고 했다. 경찰청 홍보과장은 물론이고, 경남지방경찰청장으로부터도 전화가 걸려왔다고 했다. 한국일보에서도 전화가 걸려왔다. 계속 걸려오는 전화로 업무를 못 볼 지경이라고 했다. 틀림없이 곱게 걸려온 전화는 아니었을 것이다.

역시 전화선을 타고 넘어오는 목소리에는 어깨부터 목까지 솟아있는 힘줄을 느낄 수 있었을 것이 틀림없다. 하긴 높으신 분들이 일개 시골 신문사의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사정을 말해야 하는 처지가 탐탁지는 않았을 터이다. 이처럼 불편한 처지를 만든 기자와 신문사가 매우 미웠을 것이다.

한국일보 11월 27일자 20면, 21면에 전면으로 실린 광고. - 김주완 김훤주의 '지역에서 본 세상'


물론 전화를 걸어온 목적은 “어청수 청장님은 절대 돈을 주지 않았다”는 변명을 하기 위해서였다. 돈도 주지 않았는데 왜 그런 기사를 쓰느냐며 빨리 기사를 고치라는 압력이 들어왔다고 했다. 김주완 기자도 술잔을 기울이며 그 점에 대해선 인정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럴 수도 있을 겁니다. 어청수 경찰청장은 돈을 안 냈을 수도 있어요. 다른 사람들은 돈을 냈다는 게 확인이 됐고 시인도 했지만, 어 청장은 돈을 냈다는 걸 계속 부인하고 있고 확인할 수도 없거든요. 아마 한국일보와 한국전문기자클럽에서 어청수 이름을 써먹으려고 그랬을 수도 있지요.”

그러면서 그는 한국전문기자클럽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그 단체에 대해 아무도 모른다는 거였다. 여기저기 알아보는데 마치 유령을 찾는 기분이라고 했다. 그래서 특히 어청수 이름이 필요했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국전문기자클럽이란 유령단체는 그렇다 하더라도 도대체 한국일보는 왜 그랬을까?

“어청수가 돈을 안 내고 상만 받았다고 합시다. 그럼 어청수는 다른 사람들은 모두 돈 주고 상을 받는다는 사실을 몰랐을까요? 절대 그럴 리가 없고 그래서도 안 될 텐데요. 만약 몰랐다면 이명박에게 바로 모가지 될 일이죠. 업무태만으로요. 자기가 하는 일이 뭡니까? 정보 수집하는 거죠. 특히 언론의 동향이 제일 중요한 건데…. ”

“그리고 알면서도 상을 받았다면 이거 뇌물수수죄에 해당되는 거 아닌가요? 제가 법리는 잘 몰라서 확신할 순 없지만, 이건 영락없이 뇌물이죠. 한국일보나 한국전문기자클럽은 뇌물공여죄가 되는 거고요.”

내가 의문을 제기하자 김주완 기자도 수긍했다.

“아마 충분히 가능성 있을 겁니다. 파고들면 뇌물이 될 수 있지요. 아니 뇌물 맞지요.”

오늘 신문에 보니 노무현 전 대통령의 형이 구속됐다고 한다. 뇌물을 수수했다는 것이다. 노무현이 현직에 있을 때 “많이 배우신 분들이 시골의 별 볼일 없는 노인에게 찾아가 머리 조아리고 뇌물 주고 하지 마라”고 누누이 타일렀건만, 대통령도 말발이 안 섰던 모양이다. 사건의 결과는 알 수 없지만, 노건평 씨에게 계속 머리 조아리며 찾아오는 많이 배우신 분들이 여전했다는 건 이미 드러난 것 같다.

하물며 시골의 일개 별 볼일 없는 노인도 그렇건만, 서울에서, 그것도 공권력의 최고 실세인 경찰청장에게 머리 조아리고 뇌물 갖다 바치는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르겠다. 그러므로 우리는 경찰청장이 돈을 안 주고 상을 받았다면 이는 틀림없이 뇌물에 해당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만약 뇌물인 줄 절대 몰랐다고 주장할 테지만, -자기는 돈을 주고 상을 받는 실태를 몰랐으므로- 그러면 다음엔 직무유기라는 그물이 기다리고 있다. 이는 이명박 대통령이 용납 못하는 일이다.

이래저래 어청수 경찰청장은 욕보게 생겼다. 그러나 결국 욕만 조금 보고 말 것이다. 문제는 언론사들이다. 조중동을 비롯한 여타의 신문사들이 대부분 공범구조에 갇혀있는 상태에서 아무도 입을 열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경남도민일보도 메아리 없는 고함만 질러대는 꼴이 되고 말 것이기 때문이다.

하루 종일 전화통에 시달린 김주완 기자는 일찍 들어가서 자야 되겠다고 했다. ‘한 병 더’가 주특기인 나도 더는 ‘더’를 주장할 수 없었다. 아쉽지만 할 수 없었다. 실제로 그의 얼굴이 많이 피곤해 보였다.

‘에휴~, 그러니까 별 볼일 없는 시골 신문사 기자가 왜 서울에 높으신 경찰청장님을 건드려 갖고서는….’

그래도 그의 당당한 모습이 너무 장하다.

2008. 12. 5.  파비 

습지와 인간
카테고리 여행/기행
지은이 김훤주 (산지니, 2008년)
상세보기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ter153 2008.12.05 1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세상엔 한줄기 희망이 있는 것입니다. 김 부장님 홧팅~~~저흰 월요일자로 ㅎㅎㅎ

  2. 확대해석 금지 2008.12.05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방언론이라고 자처하고, 지방지의 기자란 신분을 가진 자 일수록 사실에 입각한 객관적이고 지역과 국가이익을 위해 헌신하는 자세로 활동을 해야한다.
    자신의 기사를 보는 이들이 편안해야 함은 물론이고, 가렵고, 속앓이 하는 부분을 시원하게 긁어 줄수 있는 기사를 쓰려고 더 더욱 노력해야 함은 물론이고... 그런데 우연히 눈에 들어오는 인터넷 기사 한줄은 혼돈과 짜증과 실망을 금치 못하겠다. 경남도민일보 인터넷을 판을 보니 "존경받는 대한민국 CEO대상은 돈주고 받은 상"이란 제목으로 '2008년 존경받는 대한민국 CEO 대상'을 받은 26명이 거액을 주고 상을 받았다는 취지의 기사다.
    돈주고 상받은 수상자 중에 어청수 경찰청장도 있다는 것을 선전하기 위해 사진까지 넣고서 말이다. 그런데 이건 또 뭔소린지??? 경찰청장과 관련해서 경남지방경찰청 홍보담당관이 "경찰청장은 일체 돈 준것이 없다"고 하고, 경찰청 홍보담당관이 "어청수 경찰청장은 일체 돈을 내지 않았다"고 항의하자 슬그머니 꽁지를 내리면서 하는 말..."어청수 청장이 돈을 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수정했다고 떠벌리고 있다.
    정말 우라통이 터진다.
    이런것도 기사라고 보라는 것인지...이건 소설도 아니고 작문도 아니고, 유치하기 그지없는 저질스런 낙서 조각에 불과하다.
    어떻게 확인도 안된 것을 사실인양 떠벌려 온 세상을 어지럽게 해 놓고, 궁지에 몰리면 뱀 꼬리 감추듯 하냔 말이다. 고쳐져야할 고질적인 악습이 아직도 지방언론 기자들에겐 남아 있단 말인가?

    김주완 기자양반!! 내가 만약 당신보고 "김주완 기자는 돈을 내고 기자에 채용되었는지 확인되지 않았다"고 한다면 기분이 어떤가?
    당신의 글을 읽는 독자들도 아주 아주 짜증나고 고통스러워 다시는 도민일본가 뭔가 쳐다 보기도 싫다는 마음들일 거란걸 알아 주기바라오.
    지금 부터라도 사죄하는 깊은 맘을 갖고, 앞으로는 사실로 확인된 것을 근거로 국민의 알권리를 만족 시켜 주길 바란다.
    정말 짜증이 나서 한마디 했다. 이 글을 보는 사람들도 아마 비슷할 거니 말이다.
    반대를 위한 반대, 부정을 위한 부정, 공연히 뒷다리 걸려하지 말고, 이나라를 반듯하게 세울수 있도록 동참하는 뜻에서라도 객관적이고 바른 생각으로 한줄의 기사라도 채워 나가길 바란다.
    내가 만약 경찰청장이라면 당신은 아마 최소한 명예훼손 정도로 콩밥 신세를 면키 어려울 텐데...
    요즘은 경찰청장도 마음이 너무 후한것 같다.
    그런 사람을 모략하거나 음해하지 말고...., 그래봐야 도움될 거 아무것도 없으니...무엇이 지역민을 위하고 국익을 위하는 것인지 곰곰히 생각해 주길 바란다
    이 글을 보는 분들은 다른 곳으로도 퍼 날라 잘 못된 기사의 병폐를 알려 주세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8.12.05 1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1. 상을 받을 사람은 부가세까지 포함해서 돈을 내라는 공문을 돌렸다.
      2. 그리고 상 받을 사람들은 돈을 냈다. 상 받은 사람들 모두 시인한 바이다.
      3. 그런데 어청수만 나는 안 냈다고 발뺌하고 있다.
      4. 그러나 정황을 보건대 어청수도 돈을 낸 것이 분명해 보인다.

      이런 얘기 아닌가요? 나는 그렇게 읽었는데, 댁은 눈이 별로 안 좋으신가봐요. 그리고 김주완 기자한테 보내는 편지는 김주완 기자에게 말해야지요. 왜 여기다 싸지르스는지...

      그리고 나는 여기에 추가해서 이렇게 생각하는 거지요.

      5. 어청수가 정말 돈을 안 냈다면, 이건 공평의 원칙에 어긋나고 그러므로 특혜다. 따라서 뇌물이라고 판단해도 별로 그르지 않다. 다만, 법리적 해석은 전문가가 아니므로 유보한다.

      6. 만약 모르고 상을 받았다면, 이명박의 입장에선 정보기관의 수장이 이런 정도도 파악하지 못하는 무능에 직무유기로 잘라야 한다고 생각한다. 물론 어디까지나 이명박의 입장이다. 경찰의 원래 위상은 언론 동향을 사찰하는 것이 아니니까...

    • 쿠쿠쿠 2008.12.19 1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가 읽어도 딱 한번에 이해되는..글인데 왜 그렇게 말하는지 모르겠군요.

      상받은 다른 사람들이 다 돈을 내고 상을 받았는데...
      왜 혼자만 아니라고 하느지..몰라다는 말이 참으로도 잘 통하는지 궁금한 터인데...

      전적으로 공감가는 말인데...이해력이 많이 딸리신가 보군요...그리고 김주완 기자에게 하는 말은...따로 써서 보내는거 좋을거 같네요...네티즌들도 수준이 있건만...!!

  3.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b.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on importa, voglio organizzare per bene, a patto che a partecipare alle prove non preoccuparti di altre cose che ho sentito http://www.hermesitalyz.com/ kelly hermes imparato combattendo, non sanno che non avrebbe usato la spada?" Chan Chao, ma padrone."Ascolta hermes imparato un po '."

    «Be ',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italia non devono preoccuparsi, parlare di te adesso, si vuole con una spada?""Sorella hermes, che sapendo che non sarà, ho chiesto perché?"Quello che non sono, come si fa a giocare Wu Ye? Impossibile, dobbiamo Dotato troverò qualcuno per insegnare oggi, il primo a prendere il copione tornare indietro e guardare, tra l'altro, ha inviato il hermes, ricorda, essere sicuri di venire domani , io sono il tuo Timetabling Oh ~ "

    "Si Ming Lin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prezzo, quindi non oso ascoltare ah." Comunque non morti morti Daoyou Pindao che punto in sospeso.Senza contare, che ha anche aggiunto un gioco hermes comò vestito ballerine palazzo misto! ! !"Tu sfatare l'idea di fuga, leggere questo script, anche non vedo l'ora alle proprie esecuzioni." Gusto hermes, girò la sceneggiatura, immaginate signore Enthone Ming, deve essere molto buo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