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율스님'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0.06.22 아고라 회원들과 땡볕에 연 낙동강사진전시회 by 파비 정부권 (4)
  2. 2010.05.23 부처님오신날 절에서 거부한 지율스님 낙동강사진전 by 파비 정부권 (23)
  3. 2010.05.09 잡상인 취급받은 지율스님 4대강 사진전 첫날 by 파비 정부권 (40)
경남대앞 '낙동강사진전시회' 폭염으로 일찍 폐장  















6월 17일(목), 오전 11시부터 2시까지 경남대 앞 5거리에서 낙동강 사진 전시회를 가졌습니다. 날씨는 무척 더웠습니다. 바야흐로 여름이구나 하고 실감했습니다. 너무 더워 가만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지경인데다 하늘에는 야속하게 태양을 가려줄 구름 하나 떠있지 않았습니다.

이날 전시회는 아고라 회원들이 주관해서 했습니다. 저는 그저 차량으로 사진만 날라다 주는 것이 임무였는데(또는 그렇게 생각했는데), 막상 끝날 때까지 땡볕에 함께 서있어야 했습니다. 아고라 회원 세 분이 애써주셨지만 이름은 제가 모르겠습니다. 듣기는 들었는데 머리가 나빠 까먹었습니다.

씨름대회 간판 밑에 앉고 선 세 사람이 아고라 회원들


착한마녀님은 생각나는데 다른 분들은 이름이 별로 특색이 없어서 그런지 기억에 남아있지 않습니다. 착한마녀는 이날은 오지 않았습니다. 아마도 빗자루가 고장 났거나, 마계에 무슨 일이 생겼나 봅니다. 여기 인증사진에서도 보시는 바와 같이 이날 장사는 썩 잘 되지 않았습니다. 날씨 탓인가 봅니다.

저 같아도 그렇게 무더운 날씨에 땀을 줄줄 흘리면서, 거기다 덤으로 당장이라도 연약한 피부를 먹음직스럽게 구워버리겠다는 듯이 쏟아지는 햇볕을 맞으며 사진을 구경하겠다고 서있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 자리는 아주 명당인 것 같은데 때를 잘 못 택한 것 같았습니다. 6월부터 8월까지는 이 장소는 피하는 것이 좋을 듯합니다.

게다가 학생들은 벌써 방학 준비한다고 학교에도 나오지 않는다고 합니다. 대학이란 곳이 공부는 안 하고 방학을 하기 위해 다니는 것 같다는, 대학관계자 여러분께서 들으시면 좀 섭섭하시겠지만, 그런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이날은 장사도 별로 안 되고 해서 원래 목표했던 2시를 채우지 못하고 1시 반에 철수했습니다.

그래도 버스 기사님과 승객들이 뭔가 싶어 유심히 살펴보는 모습이 반갑다.


이날 영업에 실패한 교훈으로 얻은 것은 바로 이것입니다. "우리가 아무리 보여주고 싶어도 보는 사람이 볼 생각이 없으면 소용없는 짓이다!" 그래서 이런 것은 어떨까 생각해봅니다. 여름 휴양지, 예를 들면 해수욕장이나 계곡 등 여름철 휴가지에 가서 놀기 삼아 전시회를 하는 것입니다. 마산 성호골(서원곡)도 좋습니다.

그런 곳에다 전을 펼쳐놓고 책도 보고, 만화도 보고, 노트북이 있는 사람은 그거 들고 와서 게임도 하고, 그러고 놀면서 전시회를 하면 어떨까, 그럼 보는 사람들도(또는 봐주길 원하는 사람들도) 시원한 그늘에 전시된 낙동강 사진을 좀 더 편하게 부담 없이 관람하며 생각도 할 수 있지 않을까 그런 생각 말입니다.

아무튼, 땡여름에 땡볕에 사진 전시회를 하는 것은…, 생각해보아야 할 문제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보는 사람의 관점에서 기획을 하는 지혜가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그러나 어쨌든, 제 분야는 가끔 배달의 기수로 역할을 하는 것이라 사료되므로 이 이상 불필요한 고민을 하는 불경은 여기서 멈추도록 하겠습니다. ^--^ ***

이날 최우수고객. 10분 넘게 하나하나 뜯어보고 가셨다. 글자 설명이 달린 판넬은 아고라 회원들이 직접 만든 것.


수고하신 경남아고라 회원 여러분에게 감사드리고요. 다음번에 낙동강 사진전 계획 있으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성실하게 배달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아, 저한테 연락하실 필요는 없겠군요. 낙사모(지율스님낙동강사진전시모임) 회장님과 연락하시면 배달 오다는 따로 떨어지겠지요. 그렇게 하시면 되겠습니다. 그럼~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염좌 2010.06.22 2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미공원 전시와 월영광장 전시의 교훈을 정리하자면

    볼거리가 너무 많은 장소와 볼수있는 환경이 안 좋은 곳은 피하자.

    즉, 손님이 사진에 관심갖을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자~뭐 이런 쪽으로...ㅎ

    수고많이 하셨네요

    아고라회원님은 바다님, 아침고요님, 동심초님이시네요~

    파비님은 바다님하고 잘 아실텐데~~ㅋㄷㅋㄷ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6.22 2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하셨습니다.
    바다님은 장미공원에서도 함께 하셨지요.
    낙사모 카페에도 올려주세요.^^

성흥사에서 거부한 사진전, 덕분에 시원한 계곡 옆 공원에서 열다 

한여름 날씨였습니다. 바로 엊그제까지만 해도 "무슨 봄 날씨가 이래?" 하면서 쌀쌀한 이상기온을 탓했는데, 갑자기 또 뜨거운 햇살이 내리쬐니 그 변덕에 어리둥절할 뿐입니다. 성흥사 입구 계곡에 도착했을 때, 계곡 옆 쉼터(공원이라고 해야 할)에는 아이들이 물장구를 치며 놀고 있었습니다. 아이들에겐 이 뜨거운 날씨가 마냥 행복한 모양입니다.

▲ 물놀이 하고 있는 아이들과 사진전을 감상하는 어른들이 묘하게 어울린다. 사진=달그리메


"낙동강 사진전, 허락받고 합시다"

원래 계획은 성흥사(진해 웅동) 주차장에 지율스님이 찍은 낙동강 사진을 전시하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계획이 수정되어 성흥사까지 올라가지는 못하고 절 못 미쳐 계곡 옆 공원에 사진을 전시하게 되었습니다. 부처님 오신 날이라 신도들이 많이 올 걸로 예상하고 계획을 세운 것이었지만, 틀어졌습니다. 실제로 보니 신도들이 어마어마하게 많이 오더군요.

전말은 이렇습니다. 첫 번째 낙동강 사진전에서 약간의 트러블이 있었습니다. 내서 삼풍대 공원에서 미리 행사를 하고 있던 측에서 자기들에게 허락을 안 받았다고 트집을 잡았기 때문입니다. 그분들도 정부의 4대강사업에는 반대한다고 했지만, 자기들 행사장 옆에서 이렇게 사진전을 허락 없이 여는 것은 용인할 수 없으니 당장 철거하라고 했습니다.

어떤 분은 "지금부터 허락할 테니 이 시점 이전에 전시한 사진들은 전부 걷어라. 그리고 새로 깔아라" 하고 말했지만, 너무 치욕적이란 생각 때문에 그리 할 수도 없었습니다. 만약 그리 했다면 얼마나 우스운 꼴이 되었겠습니까? 아무튼 첫 번째 전시회에서 벌어진 이 사건으로 인해 사진전시회 참여회원 중의 한 분인 실비단안개는 이렇게 말했는데, 일리 있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앞으로는 이런 일 할 때 허락 받고 해요. 허락을 받는 게 맞고 서로 편하지요"

그리하여 실비단안개는 성흥사에 사진전 허락을 받기 위해 주지스님을 만나러 갔던 것입니다. "저, 사진전을 좀 열고 싶은데요. 경내는 아니고 주차장에서요." "무슨 사진전인데요?" "네, 지율스님이 찍은 낙동강 사진입니다." "아, 지율스님이요? 그럼 당연히 해야지요. 그런데 지율스님이 어떤 분이시더라?" 여기까지는 매우 우호적이었습니다. 그러나 다음 순간 스님의 아미는 일그러지고 말았다지요.

"정부가 못하게 할 땐 다 이유가 있는 거죠"

▲ 바람에 넘어진 사진을 일으켜 세우느라 바쁜 낙사모(낙동강사진전시모임) 회원 달그리메.


실비단안개는 그만 너무 기분이 좋았던 모양입니다. 스님이 순순히 허락했으니까요. 그래서 지율스님에 대해 너무도 자세히, 신이 나서, 천성산에서부터 낙동강까지 시시콜콜 다 설명했던 것입니다. 스님은 안색이 변하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라에서 공사를 하겠다고 할 때는 다 이유가 있는 법입니다. 사진전을 못하게 하는 것도 이유가 있는 것이지요."

그러면서 큰스님과 상의해서 연락드릴 테니 그만 돌아가 기다리라고 했답니다. 그때 실비단안개의 마음이 어땠을까요? 처음부터 안 돼 했으면 좋았을 걸 잘 나가다가 이게 무슨 꼴이란 말입니까. 아무튼 그렇게 해서 사진전은 성흥사 주차장 대신 그 아래 계곡 옆 공원에서 열리게 되었습니다. 결과적으로 사진전시회는 달그리메, 실비단안개, 두 분 블로거의 말씀처럼 폼이 나기는 났습니다.

그러나 제 생각은 조금 다릅니다. 성흥사 주차장에 전시회를 열었다면 훨씬 많은 사람들이 지율스님의 사진을 볼 수 있었을 것입니다. 사진전시회에 반대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찬성하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초파일에 부처님을 뵈러 오는 사람들이라면 거의 대부분 사진전시회를 응원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왜냐하면, 자연을 지키는 것은 부처님의 가르침을 따르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 성흥사로 올라가는 차량행렬


파리도 잡지 말라는 것이 불교의 가르침 아니겠습니까? 혹시 파리채를 들고 계신 스님 보신 분 계시나요? 낙동강을 파헤치면 파리 정도가 아니라 얼마나 많은 생명체들이 죽어나자빠져야 할까요? 이미 한강 쪽에서는 수만 마리의 물고기가 폐사된 채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그러므로 조계종단이 4대강사업에 반대하는 성명을 낸 것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이었습니다.

종교가 4대강 사업에 반대하는 까닭은 창조질서에 위배되기 때문

천주교나 개신교단이 4대강사업에 반대하는 것도 마찬가집니다. 4대강사업은 하느님의 섭리를 거스르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신이 창조한 자연을 인간의 힘으로 파괴하는 몹쓸 짓이기 때문입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교회 장로이면서 신의 창조사업을 부정하는 짓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아이러니지요. 그러면서도 매번 교회에 나가 기도를 한다는 것은 얼마나 우스꽝스러운 일입니까.

이날 성흥사에는 지역의 유지들, 유력한 정치인들도 많이 왔을 것입니다. 실제로 스님도 그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국회의원도 오시고…, 그러면서 그러니 안 된다고 말입니다.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절의 스님들은 부처님을 모시는 게 아니라 유력한 신도들을 모시는 게 아닐까? 사진전시회를 하는 중간에 절에 올라가 보았더니 입구에선 잡상인들이 아무 제지없이 마음껏 장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 사진 앞에 앉아 한참을 들여다 보고 있는 시민도 있다. 사진=달그리메


어쨌든 실비단안개의 사려 깊고 따스한 마음 덕분으로 따가운 햇살 내리쪼이는 성흥사 주차장이 아니라 시원한 계곡물이 흐르는 공원에서 우거진 녹음 사이를 헤집고 다니는 바람을 친구 삼아 사진전시회를 열수 있었다는 것은 매우 즐거운 일이었습니다. 시원한 물과 상큼한 바람과 하늘에 떠가는 구름 아래에서 사진을 보는 사람들의 반응도 매우 좋았습니다.

"아니 이게 뭐야, 이러면 안 되지." "아니 이렇게 아름다운 강이 이렇게 되고 있단 말이지?" "이기 뭐꼬, 돈 들이 갖고 벨 짓을 다 한다." 어떤 여자분은 10분 이상을 한 사진 앞에서 떠나지 못하고 탄식을 했습니다. "아이고, 저게 상주 아닙니까? 내 고향인데, 어쩌다 저렇게 돼 버렸을꼬? 백사장이 다 없어졌네요. 모래사장이 참 좋은 곳인데, 저기서 좀만 내려가면 경천대 아닙니까? 거기는 어떻게 되지요?"

"어머나, 내 고향 상주 경천대가 없어지다니요"

▲ 시원한 나무그늘이 사진을 감상하기에 더없이 좋았다. 사진=달그리메


경천대는 낙동강 제1경으로 꼽히는 곳입니다. 상주시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가장 아끼는 곳으로 제일 먼저 볼 수 있는 곳입니다. 그러나 거기도 없어지고 말 것이란 저의 설명에 그녀는 크게 낙담했습니다. "내성천 의성포(지금은 회룡포라 부름)도 위험하다고 하지요. 저는 그 근방이 고향입니다." 그러자 그녀는 더욱 놀라운 듯 눈이 동그래졌습니다. "어머나, 의성포도요?"

그들과 대화하며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만약 이 사진들이 뜨거운 성흥사 주차장에 널려있었다면 사람들의 반응이 어땠을까? 사람들은 따가운 햇살을 피하느라 사진은 거들떠보지도 않고 부랴부랴 절 경내로 들어가지 않았을까? 복잡한 주차장에서 자리 잡기에 지친 사람들의 눈에 사진들이 들어오기나 했을까? 그리 생각하니 달그리메의 표현처럼 전화위복이 맞겠다 싶습니다.

실비단안개는 이곳에 사진을 펼치기 전에 성흥사로 올라가는 도로를 무단점거하고 양파를 팔고 있는 노점상 아저씨에게 "저 위 쉼터에다 사진 전시해도 될까요?" 하고 허락을 구해 저를 웃겼습니다. 그 아저씨는 그렇게 묻는 실비단안개에게 마치 주인이라도 되는 것처럼 "네, 네, 해도 되죠." 해서 저를 더 재미있게 했습니다. 두 분은 원래 잘 아는 사이였을까요? 무척 친한 듯 보였습니다.  

그렇게 그날 낙동강 사진전은 시원한 나무그늘 아래에서 만만디로 했습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psan.tistory.com BlogIcon 앞산꼭지 2010.05.23 17: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것을 일러 전화위복이라고 하는가요?
    주차자에서 하는 것보다는 시원한 나무그늘에서
    전시회를 여는 것이 백번 좋아 보입니다....ㅎㅎ.

    하여간 수고하십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2. 달그리메 2010.05.23 1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파비님의 장편소설은 계속된다는~~

  3. 천주교신자 2010.05.23 1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됐습니다. 수고하셨어요~ ^^
    또 계속 수고 부탁드려요~ 홧팅!!!

  4. 건강하셔야 앞으로도 2010.05.23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긴 놈이 이긴다고 하더군요. ㅋ

    이명박씨 장로니 기독교인이니 하지 마세요. 정말 예수님이 저주하신 가짜거든요. 한마디로 독사의 자식. 이를 따르는 목사님들은 삯꾼 목자입니다.

  5. 불교신도 2010.05.23 2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절 주지스님은 석가모니 연기법은 내동댕이치고 세속의 권력자들의 눈치를 보는군요..에효..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6. 목장주 2010.05.23 2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은 죽어도 좋고 동물은 살려야 하나요,.
    사람부터 삽시다. 자연도 사람을 위해서 있는것이지
    참,. 세상이 웃을일이 많네요. 진짜 홍수난 들에나가보시지요.
    왜 강을 정비해야 하는지 하나는 알고 둘은 모르는 이런사람들
    때문에 세상이 어지러워 지는것입니다,.한심한 사람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5.23 2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 살리기 위해서도 자연을 헤치면 안 된다는 겁니다.
      홍수요? 함안보를 7m로 설계했다가 주변 농지 침수 때문에 5m로 낮추었죠. 그래도 침수피해가 엄청납니다. 침수 안 돼도 주변 함안 수박, 낙동강 딸기, 쌀농사 다 망합니다. 더 중요한 것은 우리가 먹을 물 다 썩습니다. 뭘 좀 아시고 말씀을 하시는 게 어떨지...

    •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5.24 0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낙동강 사진 전시회는 계속됩니다.
      하니, 4대강 개발사업이 강 정비인지 뭔지 전시회나 '강은 흘러야 한다'책자를 보셔요.

      강은 흘러야 한다에는 댐 수준의 보와 홍수가 왜 나는지도 친절하게 설명되어 있습니다.

      자연이 망가지만 동식물과 사람 모두가 위협을 받습니다.

  7. 아니근데.. 2010.05.23 2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 여태까지 행사하는 쪽 사람모인다고 기웃거리면서 허락도 안받고 전시회한답시고 나댔단의미인가;; 난 그게 더 황당하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5.23 2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댓글 다신분 어디 분인지 알 만 한데요. 그렇게 사시는 거 아닙니다.
      사진전은 주로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 합니다. 창원 정우상가 앞, 만남의 광장, 초파일 경우에 성흥사 근처에서 한 것처럼, 그렇습니다. 지금까지 전시회는 세 번 했는데, 첫번째는 내서 삼풍대공원에서 했고, 두번째는 창원 정우상가 그리고 용지공원에서 했습니다. 이번이 세번쨉니다. 네번째는 창원 만남의 광장 노무현 추모공연장에서 하려고 했습니다만, 우천관계로 못했습니다. 이렇듯 사람 많이 모이는 그런 곳을 기웃거리는(?) 거 맞습니다. 아마 하동 화개장터도 계획이 있는 걸로 압니다. 제 생각엔 성흥사와 달리 내서 삼풍대공원과 노무현 추모제가 열리는 만남의 광장에서 여는 사진전은 굳이 허락을 구하고 할 필요까지는 없다고 보는데요. 좋은 자리를 확보하기 위해서라면 사전에 협의를 구하는 게 필요하기도 하겠습니다만, 허락의 문제는 아니라고 봅니다. 물론 노무현 대통령을 욕보이거나 행사를 방해할 목적이라면 이야기가 다르겠지만. 그러나 저는 개인적으로 마산 내서에는 앞으로도 절대 안 갈 생각입니다. 사실 실비단님이 성흥사에서 하자고 했을 때도 내서에서 입은 데미지 때문에 꺼려지더군요. 그러나 운전할 사람이 없어 이번에도 내서 삼풍대공원의 경우처럼 그렇게 나서게 된 겁니다. 벌써 심리적으로 위축 받은 거지요.

  8.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5.24 0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 답글에 이어/ 죄송합니다. 세번째 나들이가 따로 있었군요. 낙사모 회원은 아니지만 열렬한 노빠이신 구르다님과 천부인권님이 따로 우리 사진 판넬을 빌려 봉하마을에서 전시회를 했답니다. 그분들은 허락을 구했는지 제가 물어보진 못했습니다. 그런데 이거 허락 문제가 사실 참 심각합니다. 우리는 어떤 단체 같은 것도 아니고 조직도 없기 때문에 누가 허락을 구하고 하러 다닐 여력도 잘 안 되고 그렇습니다. 낙사모란 이름이 있긴 해도 그것도 그냥 편의를 위해 만든 것이고. 누군가 어디가 좋겠다 그러면 그냥 가보자 이런 식이거든요. 아무튼 성흥사 입구 계곡 전시회는 네번째였습니다.

  9.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BlogIcon 크리스탈 2010.05.24 0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장편 소설 끝까지 읽었습니다.
    수고하셨어요~` ㅎㅎㅎㅎ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5.24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은 단편인디요. ㅎㅎ 겨우 열여섯 단락에 불과한데 장편이라니, 황송합니다요. 암튼, 고맙습니다. 앞으로는 짧게 쓰도록 노력하겠지만, 그게 제가 시인이 못되는 이유기도 해서 될지는 모르겠네요.

  10.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5.24 0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발의 전사들 수고하셨습니다.
    부산대 추모 공연장에 다녀오느라 이제 봤습니다.
    참, 대운하 반대 티셔츠 입는 것도 선거법 위반이라고 하더군요.
    그런가요?

  11. Favicon of http://bud1080.tistory.com BlogIcon 정암 2010.05.24 0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곳에 잇는 성흥사인가요?
    전국에 많은 성흥사가 있습니다..
    지역명도 함께 표기해 주시면 다른 성흥사가 오해를 받지 않을듯 합니다

  12. Favicon of http://www.louisvuittonusab.com/ BlogIcon louis vuitton scarf 2013.01.06 2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mmédiatement penser, http://www.uggfranceba.com/ ugg france originale voulez vraiment laisser sa fille se marier dans la royale, il est cette fois, ugg est debout sur le côté d'eux?Alors j'ai pensé, ugg soudainement ravi.Si c'est le cas, alors l'avenir de sa fille, semble vraiment avoir l'occasion de monter sur cette position jusqu'à ugg bâton Xiaohe: «trop impératrice douairière, a récemment ralenti sans incident, un jour seulement Scrapped scandant"

    "Oh, mélanger un tas de grandes choses, des touches Aijia Le très Zhuomang" http://www.uggfranceba.com/ ugg pas cher comme Zhensi la route réprimande faux.Lin peur de drainage crains fort que ugg est vraiment en colère.touche ugg ne se soucient pas, également suivi hehe rire: trop impératrice douairière, belle enfant, ce n'est pas insoucieux du bien ".

    "Careless? http://www.uggfranceba.com/ ugg australia exagérée tapota son front,« négligente peut faire Aijia occupé si intentionnelle, c'est-Ai Jia n'est pas tous les jours que vous êtes seulement autorisé à attiser les choses animées pour? "Suivent pas le secouer trop l'impératrice douairière bras, ugg Caesar partir Jiao: «trop impératrice douairière, sans enfant assez intimidé si bien"

"지율스님이 찍은 낙동강 사진전 첫날부터 봉변을 당했다.
우리는 봉변이지만, 그러나 저쪽은 정당한 물리력 행사였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금요일 밤에 김훤주 기자로부터 전화를 받았습니다. "내일 별로 할 일 없나?" "별로 할 일이 없기는 없지." "그럼 내 대신 내서에 가서 낙동강 사진 전시 좀 해라." 김훤주 기자는 부인이 많이 아픕니다. 몇 년째 움직이지도 말하지도 못하고 침대에 누워만 있습니다. 마침 토요일에 간병인이 휴가를 빼고 늦게 오나 봅니다.

삼풍대 공원에 늘어놓은 낙동강 사진전. 그냥 늘어놓았다는 표현이 딱 맞다. 달그리메님이 이벤트도 준비했지만 아무것도 못했다. 할 기분도 아니었다.


낙동강 사진전은 지난 목요일인지 수요일인지 급조된 모임(물론 김훤주 기자는 오랫동안 준비한 것이지만)에서 금년 말까지 지속적으로 매주 2회 이상 하기로 한 행사입니다. 모임의 구성은 경남도민일보 기자가 두어 명 있고, 경남아고라에서 너덧 명, 경남블로그공동체 회원들 몇 명 해서 열두 명입니다. 이들이 돌아가면서 시간을 내어 전시회를 하게 됩니다. 일꾼은 앞으로도 계속 영입할 계획입니다. 

지율스님이 찍은 낙동강 사진전, 금년 말까지 매주 열기로

원래 계획은 첫 사진전을 5월 14 창원 정우상가 앞에서 열기로 했고 모든 회원이 다 참석하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금요일 밤 김훤주 기자에게서 온 전화는 그 전에 내서에서 장이 열린다고 하니 거기에서 시범적으로 한 번 해보자는 것이었습니다. 블로거 달그리메님이 사는 아파트 근처에서 열리는 장이었으므로 달그리메님이 추천해서 급히 계획된 것이었으리라 짐작됩니다.


아무튼, 별로 거절할 명분이 없었으므로 저는 다음날 아침 일찍 김훤주 기자가 사는 창원시 용호동으로 가서 지율스님이 찍은 낙동강 사진 판넬들을 인수받았습니다. 아, 그 이야기를 안했군요. 낙동강 사진전은 지율스님이 공을 들여 찍은 낙동강 사진들을 전시하는 행사입니다. 아름다운 낙동강과, 같은 장소에서 찍은 4대강 사업으로 파괴되는 낙동강을 함께 보여주는 것입니다.

목적은, 그래서 4대강사업을 중단시켜야 한다는 것이지만 그걸 굳이 강하게 주장하기보다 차분하게 실물을 사진으로 보여주면서 사람들이 스스로 판단하도록 하자는 게 이 사진전의 취지가 아닐까 그리 생각합니다. 판넬은 일찍 인수했지만 출발은 1시에 했습니다. 11시까지 장터에 도착해야 하는 것으로 잘못 들었던 저는 아침 8시부터 움직였지만 헛고생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헛고생은 그걸로 끝나는 게 아니었습니다. 내서로 가는 길은 무척 밀렸습니다. 경남도민일보 앞에서 서마산 나들목까지 무려 30분이 소요됐습니다. 왜 빨리 안 오느냐는 달그리메님의 독촉전화가 몇 차례나 이어지고, 저는 당황하기 시작했습니다. 사실은 저로 말하자면 핀치히터인 셈입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이 대타란 것이 기회가 왔을 때 잘해야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출발부터 토요일이란 특수성을 생각하지 못한 시간계산으로 욕만 먹게 생겼습니다. 내서에 들어서서 위치가 어디냐고 전화하니 내서여고를 돌아 삼풍대(?)란 공원이라고 했습니다. 달그리메님이 길에 나와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부랴부랴 차를 대고 트렁크에 실린 34장의 사진 판넬을 꺼내 옮겼습니다. 공원에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주로 어린이들이었습니다.

사진전 첫날부터 벌어진 소동 아닌 소동은 결국 진짜 소동으로

"어디 유치원에서 소풍 온 모양이지요?" "아니요, 이게 장텁니다." "아, 네." 네, 하고 대답했지만 아직 그게 무슨 소린지 이해를 못했지만 더 물어볼 수는 없었습니다. 바빴으니까요. 그러고 보니 무슨 행사를 하는 것 같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무슨 장터람? 무슨 5일장 비슷한 게 열리는 줄 알고 왔던 저는 저으기 실망했습니다. 주로 초등학생들 천지였기 때문입니다.


늦게 도착한 이시우 기자가 판넬을 들여다 보고 있다. 저쪽에서 장터가 열리고 있다.


아 참, 경남도민일보 이시우 기자는 제가 태워 가기로 했지만, 달그리메님의 늦었다는 독촉에 버스 타고 오라 그러고 혼자서 먼저 출발하는 소동 아닌 소동도 잠깐 있었습니다. 이시우 기자가 없으니 일손도 그만큼 달렸습니다. 풀어보니 장수도 장난이 아니었습니다. 공원 가운데는 이미 사람들이 자리를 잡고 있었으므로 우리는 공원 울타리쪽으로 길게 판넬을 널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한참 판넬을 널고 있는데 작은 소란이 들렸습니다. 저쪽 끝에서 역시 판넬을 널고 있던 달그리메님과 어떤 여자분 한 분이 실랑이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 여자분이 돌아가고 나서 제가 달그리메님에게 물어보았습니다. "왜요? 혹시 동사무소에서 나왔던가요?" 그러나 달그리메님은 정확한 설명도 없이 혼자 투덜거리기만 했습니다. "자기들이 뭔데 우리한테 허가를 받니 안 받니 하는 거야."

저는 그냥 웃고 넘어갔습니다. 이런 일이야 늘 있을 수 있는 일이지, 며칠 전 모임 때도 그런 걸 예상했었습니다. 경찰이나 관공서 등에서 분명히 저지가 있지 않겠느냐, 경우에 따라서는 한나라당이나 관변단체 회원들로부터 못 볼꼴을 당할 수도 있다, 그런 이야기들이 있었던 것이지요. 그리고 이 사진전이 사전에 시청 등에 허가를 받아야 하는 것인가에 대한 토론도 있었습니다.

모임의 대표로 뽑힌 김훤주 기자는 "민주노총에 알아보니 사진전은 집회가 아니므로 사전에 허가는 필요 없다고 하더라" 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4대강 사진전이 선관위 등에서 불법선거운동으로 규정하기도 했던 만큼 마찰이 없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무슨 허가 따위를 받고 하게 되면 이 사진전은 결코 할 수 없게 된다는 사실에 대해서도 모두들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왜 우리 허락도 안 받고 함부로 사진을 전시하는 거냐!"

그런데 이 허가에 관한 문제가 첫날부터 불거진 것입니다. "에이, 동사무소 직원쯤이야, 뭐." 대수롭지 않은 해프닝이라고 생각한 저는 계속 판넬을 널었습니다. 그러나 잠시 후, 이번에 서너 명의 여자분들이 다시 달그리메님에게 다가왔고 무슨 대화가 오갔습니다. 그리고 잠시 후 두세 명의 남자들이 추가로 다가왔습니다. 이번엔 아까처럼 작은 소동이 아니었습니다.  


"아니, 왜 허락도 안 받고 여기다 판을 펼치는 거야?" 거의 반말조의 새로 온 남자는 거칠게 달려들었습니다. 달그리메님은 여기에 이렇게 받아치고 있었습니다. "아니, 왜 우리가 허락을 받아야 되지요? 아니, 여기 장터에 방해가 되는 것도 아니고, 또 방해 안 되게 하려고 이렇게 구석에다 그냥 사진만 널어두고 있고, 그런데 이걸 왜 댁들한테 허락을 받아야 된다는 건지 이해가 안 되네요."

송순호 내서 창원시의원 후보와 이시우 기자가 대화하고 있다.


저는 그때까지도 그분들이 동사무소 직원들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긴 제 생각이 좀 짧았다는 점을 지금은 알겠습니다. 무슨 동사무소 직원들이 그렇게 여러 사람이 몰려다닐 리도 없을 텐데 말입니다. 그러나 그때로서는 동사무소 직원이 아니라 다른 사람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었습니다. 경찰도 아닌 것 같고, 그럼 누구라고 생각했을까요? 나중에 알게 되었지만, 그분들은 그 공원에서 장터를 열고 있던 푸른내서주민회 회원들이었습니다.

어찌 되었든 그들은 이렇게 몰아붙였습니다. "왜 허락도 안 받고 여기다 판을 펴는 거냐? 빨리 철수해라." 나중에 달그리메님과 나눈 의견이었지만, 그들은 자기들 영역에 우리가 들어온 것이 몹시 불쾌한 듯했습니다. 그런데 달그리메님과 그 일단의 군중들이 옥신각신하면서 서서히 제가 서있는 쪽으로 다가오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결국 저도 가만있을 수 없게 되고 말았고, 그 이후 사단이 벌어지고 말았던 것입니다.

제가 한 남자분에게 물었습니다. "아, 저, 동사무소에서 나오셨나요?" 지금 생각하면 황당한 일이지만, 저는 그때까지도 그분들이 동사무소 직원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우리는 여기 주최측이요, 주최측." 그때서야 저는 아, 이분들은 동사무소 직원들이 아니구나, 하고 생각했는데 그러면서도 주최측이란 말에 혼란스러워졌습니다. "주최측이라니요?" 저는 아무것도 모르고 그곳에 갔던 것입니다.

허락 받지 않은 사진전, 빨리 철거해라

"저기 공원 입구에 붙여놓은 플래카드가 안 보인단 말이요? 저것도 안 보고 여기 들어왔어요? 그게 상식적으로 말이 된다고 생각하는 거요?" 글쎄요, 저로서는 무엇이 상식인지 모르겠지만, 플래카드를 보지 못한 건 분명한 사실입니다. 너무 늦었고, 그 때문에 미안했으므로 너무 바빴던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이런 데 들어오면 입구에 붙은 플래카드는 읽어보고 오는게 상식이지" 하면서 참 무식한 사람 보겠다는 듯이 말했습니다. 

황당하다는 표정으로 서있는 저를 향해 이번엔 다른 한 남자가 십 원짜리 욕설을 뱉으며 다시 몰아붙였습니다. 
골자는 달리 말할 것 없이, "왜 허락을 안 받고 여기다 판을 폈느냐? 빨리 철수해라!"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 막말을 듣고 가만있을 사람은 없습니다. 그러자 그 남자는 그 거대한 덩치를 몰고 뛰어서 달려들었습니다. 그리고 저를 힘껏 떠밀었습니다. 툭 튀어나온 배가 제 몸에 부딪힐 때 저는 그것이 마치 산돼지 같다고 생각했습니다. 순간적으로 저는 덜컥 겁이 났습니다. 

왜냐하면,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저는 척추디스크를 수술한 환자입니다. 요 며칠 새에도 다시 허리가 아파 고생하고 있던 중이었습니다. 일상생활을 하는 데는 지장이 없지만, 그것은 매우 조심하면서 그리고 약간의 또는 심한 통증을 참아야만 얻을 수 있는 결과입니다. 가만 서있다가도 아무런 사전 예고나 징후도 없이 주저앉는 일은 제겐 아주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물론 이런 사정을 남들은 알 리 없습니다.

그러므로 순간 덜컥 겁이 났던 것입니다. 오랜 만에 만난 친구가 반갑다고 힘차게 어깨를 치는 것도 두려워(그리 되면 한참을 종아리가 저릿저릿 아프니까요) 피하는 제가 이 순간이 얼마나 당황스러웠겠습니까. 휘청하고 중심을 잃은 제 몸은 어디로 가야할지 순간적인 판단을 해야 했습니다. 마침 뒤에는 잔디화단이 조성되어 있었고 저는 거기에 일부러 벌렁 누워버렸습니다. 그래야 안 다치니까요.

그러나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이 순간 상태가 그리 좋지는 않습니다. 저는 화장실을 가기 위해 등이 굽은 할머니처럼, 또는 오리처럼 뒤뚱뒤뚱 걸어야 하는 신세가 되었습니다. 이런 일은 가끔 있는 일이므로 크게 불안하게 생각지는 않습니다. 내일이면 또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이 자연스럽게 일생생활을 하게 되겠지요. 다행히 오늘은 일요일이기도 합니다.

장터와 사진전. 사진전엔 아예 관심도 없다. 그러니 이게 장터에 전혀 방해 되는 게 아닌 셈이다.


아직도 이해하기 어려운 절차상의 문제

아무튼, 그렇게 작은 소동이 있었고, 덕분에 분쟁은 거기서 종결된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그 큰, 산돼지 같다고 느꼈던 그 남자도 가고 여자분들도 모두 갔습니다. 한 남자만이 남아 있었는데 그는 계속해서 "너희들이 잘못했다.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해라. 왜 인정 안 하느냐. 이런 걸 전시하려면 우리한테 사전에 허락을 받아야 한다. 전화라도 미리 할 수 있었던 거 아니냐."


달그리메님이 다시 흥분해서 말했습니다. "아니 푸른내서주민회가 무슨 권력단쳅니까? 왜 우리가 주민회에 사전에 허가를 받아야 되는데요? 나도 거기 회원으로 있었지만, 이게 말이 된다고 생각합니까? 그리고 이 사진전이 푸른내서주민회 장터 취지하고 뭐 배치되는 게 있습니까? 특별히 방해되는 게 있냐고요. 그리고 이렇게 구석에서 하고 있잖아요."

그런 것 같았습니다. 그들이 원하는 것은 절차상의 문제였던 것 같습니다. 이 공원은 우리가 빌린 것이므로(공원을 통째로 푸른내서주민회가 빌렸다는 말도 저는 도무지 아직도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만) 누구든지 이 공원에서 무언가를 하려면 우리에게 허락을 받아야 된다, 그리고 그걸 할 수 있는지 아닌지는 우리가 판단해서 결정한다, 이런 것이었습니다.  

그런 판단이 들었던 것은 분쟁 중에 마지막에 남았던 남자분이 했던 말 때문이었습니다. 그는 시종 그 산돼지 같은 남자와는 달리 차분하게 말했지만, 그의 말속에서도 우리를 잡상인 취급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고 끝까지 우리의 항복을 요구하는 분위기였으므로 제 입장에선 그렇게 좋은 사람이었다고는 말씀드리기 어렵겠습니다.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지금 당장 이거 싹 걷고, 새로 까세요."

지금 당장 다 걷어내고 새로 깔라고? 그러니까 지금 이 시간부로 허락은 해주겠는데, 이전에 깔았던 것은 허가 받고 한 일이 아니므로 철거해라, 그런 다음 새로 까는 것은 허가 받은 행위로서 합법적이다, 뭐 그런 뜻이었을까요? 우리는 그 말에 더 황당해졌지만, 그들의 표정을 보아서는 그것을 매우 당연한 듯 여기고 있었습니다. 확신에 찬 어조와 표정, 당당함 같은 것을 그들의 태도에서 보았던 것입니다.

전시회는 그냥 진행됐지만, 방치된 상태로 제멋대로 사진전

더 이상 그들과 대화한다는 것은 무의미한 일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바쁘실 텐데 그만 가보시죠. 철수하든지 어쩌든지 알아서 하겠습니다." 그리고 옆에 있던 달그리메님에게 말했습니다. "그만 철수합시다. 이 기분으로 이거 뭐 아무것도 할 수가 없을 거 같네요." 달그리메님도 그러자고 했습니다. 그리하여 그 마지막 남자도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허탈했습니다. 달그리메님이 말했습니다. "경찰들하고 싸우기라고 했으면 신이라도 났지. 이거 대체 뭐야." 


이런 일이 있었던 줄도 모르고 늦게 나타난 이시우 기자가 뛰어오면서 말했습니다. "아이고, 죄송합니다. 저 때문에 고생하셨지요. 판넬을 다 깔았습니까?" "그게 아니고 철수해야 할 것 같습니다." "아니, 왜요? 무슨 일이 있습니까?" "저는 지금 말하고 싶은 기분 아니니까, 달그리메님에게 물어보세요." 잠시 후 이시우 기자가 다시 말했습니다. "일단 제가 푸른내서주민회 회장님을 한 번 만나 볼게요. 그래도 그냥 갈 수야 있습니까?"

저는 될 대로 되라는 식으로 아무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아무것도 하기 싫었기 때문입니다. 철수하려면 다시 판넬을 걷어야 하는데 그것도 하기 싫었습니다. 그저 아무것도 하기 싫었던 것이지요. 한참을 앉아 있으려니 푸른내서주민회 회장이 왔습니다. 그는 정중하게 사과했습니다. 이해를 하라고 했습니다. 회원들 중에는 이런 사람도 있고 저런 사람도 있는데 좀 와일드한 회원들인 모양이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회원들 중에는 운동권 출신이나 당 쪽에 있는(아마 민노당을 말하는 듯) 사람들이 꽤 많은데 그분들이 좀 거칠고 드세다는 것입니다. 그냥 평범한 시민으로 참여한 사람들은 별로 그렇지 않다고도 했습니다. 그러니 이해하고 기분 풀라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회장님 같으면 기분이 풀리겠습니까?" 그러자 회장이 말했습니다. "일단 제가 가서 사람을 찾아보고 다 데리고 와서 사과를 시킬게요."

사진을 본다면 무척 느끼는 것이 많을 텐데, 아쉽다. 사람은 별로 없지만, 사진은 정말 훌륭했다.


그러나 거기 모였던 마지막 한 명이 떠날 때까지도 사과하러 오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아마 그들은 지금 이 순간까지도 우리가 그들의 허락을 받지 않고 사진을 전시한 것에 대해 몹시 불쾌한 모양입니다. 그러므로 그들은 사과 따위는 자기들이 할 일이 아니라 오히려 우리가 해야 한다고 생각했을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폭력을 행사한 부분에 대해선 맞을 짓을 했으니 당연하다고 생각했을지도 모릅니다.

폭력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은 무엇일까?

푸는내서주민회의 회원이기도 한 모 마산시의원이 한 공무원을 회식자리에서 폭행 했다는 기사가 났을 때도 일부 사람들은 맞을 짓을 한 놈은 맞아도 된다는 반응을 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폭행에 대해 사람들은, 이명박 정권이 저지르는 폭행은 야만적이지만 우리가 하는 것은 매우 정당하다, 이런 식으로 사고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오해할 정도인 것입니다.


참 서글픈 것은 분쟁의 상대방이 경찰이나 공무원 혹은 관변단체 쪽 사람들이 아니라 이해할 만한 사람들이었다는 사실입니다. 나중에 들었지만 푸른내서주민회는 민노당 당원, 시민단체 회원들이 주축이 된 단체라고 했습니다. 물론 평범한 시민들도 있겠지요. 그러나 어쨌든 푸른내서주민회를 잘 모르는 제가 장담할 순 없지만, 그 성격이 진보적이라고 분류할 만하다는 사실은 분명해보입니다. 

그런데 바로 그분들로부터 지율스님의 4대강 사진전이 잡상인 취급을 받은 것입니다. 저는 잠깐 그런 생각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거 혹시 우리 때문에 저 분들이 4대강사업 반대에서 찬성으로 돌아서는 거 아닐까? 그리고 또 서글펐던 것은 푸른내서주민회 회장이 대신 사과와 위로를 하고 간 다음에도 어떤 여자분이 다시 달그리메님에게 와서 "허가는 아니라도 전화라도 미리 했어야 되는 거 아니에요?" 하고 달려들었다는 것입니다. 

달그리메님은 대화 상대가 안 될 거 같아 "그만 치웁시다" 하고 말았지만, 그들은 여전히 자기들끼리 모여 우리를 성토하고 있어나 봅니다. 저는 지금도 이해가 안 되는 것은, 그 공원을 푸른내서주민회가 빌렸다는 것, 어떻게 공원을 특정단체가 통째로 빌릴 수 있는가 하는 것, 그럼 다른 사람들은 그 공원에 들어갈 수 없는 것인지, 그리고 그 옆에서 무언가를 하기 위해선 푸른내서주민회의 허가를 받아야만 하는 것인지, 하는 것들입니다.  

저녁에 저와 달그리메, 이시우 기자, 그리고 늦게 김훤주 기자가 모였습니다. 이유는 분쟁은 달그리메와 있었는데 봉변은 제가 당했으므로 위로를 하자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술이 한 잔 들어가자 저는 갑자기 시셋말로 쪽팔려지기 시작했습니다. "사실은 말이죠. 그 사람들이 '당신들 어디서 나왔어요? 어느 단체인지 빨리 말해요, 했을 때 제가 뭐라 그런지 아세요?"

나약해진 파비, 그러나 사실 진짜로 겁난다

"제가요. 그때 억수로 겁이 나더라고요. 쪽팔리기도 하고. 그래서 그랬잖아요. 저 우리는요, 무슨 단체 그런 거 아니고요, 그냥 개인인데요, 저도 실은 배달 나온 거거든요, 그리고 여기서 보조하고 있는 거고요, 그렇게 말했잖아요. 얼마나 닥달을 하든지 그만 나는 사실 심부름꾼일 뿐이다, 이런 식으로 변명한 거지요." 그러자 앞에 앉아 있던 달그리메님이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 오늘 파비님 확실히 알아봤다. 그렇게 나약해가지고 앞으로 어떻게 사진전 이거 할래요? 또 내일부터 겁나서 나 못하겠다, 그러는 거는 아니겠지? 앞으로 갈 길이 태산인데 오늘 이거는 좋은 연습했다 그렇게 생각해야지요. 좀 나약해지지 말고 힘 좀 내소, 힘." 그래서 내친 김에 쪽팔린 얘기를 하나 더 했습니다. "그런데요, 내가 허리를 잡고 인상을 쓰고 있으니까 그 남자가 그러더군요. '아픈 척 하지 말고…', 하하~."

그런데 달그리메님, 저 아픈 척 하는 거 아니거든요, 진짜 아프거든요, 오늘 아침 자고 일어났더니 글쎄 화장실을 못 가겠는 거 있지요, 허리가 구부정한 게 걸을 때마다 왼쪽 엉덩이 윗부분과 종아리가 끊어질 듯 아프고요, 엊저녁 술마실 땐 종아리가 찌릿찌릿한 게 마치 안마 받는 것처럼 기분 좋다고 했지만, 오늘은 영 기분이 안 좋거든요, 꼭 시장에서 굽은 허리로 나물을 팔고 있는 할머니 같거든요.  

내일 세번째 블로거 인터뷰로 전수식 후보 인터뷰장에도 가야 하는데 그때까지는 괜찮아지겠지요, 아무것도 안 하고 가만 누워있으면 괜찮아지겠지요, 그런데 이렇게 컴퓨터 앞에 꾸부정하니 앉아 있으면 그때까지 좋아지지 않을 수도 있답니다. 그럼 내일 블로거 인터뷰장에서 저 볼 수 없을 거예요. 그러나 제 경험에 의하면 복대 메고 하루 정도 요양하면 금방 언제 그랬냐는 듯 괜찮아진답니다.

사진전을 함께 했던 다른 분들과 술자리를 여느라 집에 좀 늦겠다고 전화하면서 아내에게 전화를 하면서 자초지종을 말했습니다. 그랬더니 아내가 대뜸 이렇게 말하더군요. "그래서 떠밀렸나? 정신이 있는 기가 없는 기가. 떠밀리면 어떻게 된다는 거 모르나? 그리고 푸른내서주민회가 하는 장터에 왜 갔노? 알면서도 갔단 말이가? 그러니 그런 일 당하는 게 당연하지." 

낙동강 사진전 첫날의 감상, "산 넘어 산이다!"

민노당 송순호 의원과 이시우 기자.

저는 얼른 변명을 했습니다. "아, 그런 게 아니고, 나도 몰랐다. 그냥 5일장 같은 거 열리는 줄 알았다. 내가 알았으면 갔겠나. 그라고 어제 김훤주가 꼭 부탁해서 거절도 못하겠고, 애민씨 몸도 안 좋은데 간병인도 없다 그러잖아. 그리고 아는 사람도 아무도 없더라. 아, 한 명 있었네. 민노당 당원, 마산시당 운영위원인가 그랬던 거 같은데, 이름은 모르겠고, 하여간 민노당 당원 한 명은 봤다."

달그리메님과 저, 이렇게 두 사람을 둘러싼 사람들 틈에 그 민노당 당원이 서있었지만, 그는 구경만 할 뿐 말려주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말려줄 것을 기대했지만 사실 부질없는 짓이었지요. 아마 그도 우리가 허락 받지 않고 자기들이 펴놓은 장터에 끼어든 것에 대해 불쾌하게 생각했을지도 모릅니다. 게다가 그는 민노당에 대해 자주 비판적인 발언을 하는 저를 싫어하는 민노당원이란 사실에 생각이 미치자 정말 부질없는 생각이었으며 잠깐이라도 섭섭하게 생각했던 제 자신이 바보 같다고 느꼈습니다.
 
마지막으로 대신 사과와 위로를 베풀어 주신 푸른내서주민회 회장님께는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앞으로는 이런 행사를 하게 되면 꼭 허가를 받도록 하겠습니다. 달그리메님은 그래도 절대 사전에 허가 받거나 전화를 하거나 하지는 않겠다고 다짐했습니다만, 저는 허락 받지 않고서는 절대 푸른내서주민회가 여는 장터 옆에서 4대강사업 반대 사진전을 열지 않겠다는 다짐을 드립니다. 물론 이건 어디까지나 저 혼자만의 약속입니다.

그리고 옳든 그르든 그 입장을 떠나서 주최측의 허락을 받지 않고 주변에 사진을 전시한 부분에 대해서도 사과를 드리겠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사과를 하고 보니 그렇다면 앞으로 사진 전시회를 할 때마다 누군가에게 허가를 받아야 하고 사과도 해야 한다는 결론이 나오는데, 제가 사과를 하는 것이 옳은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러므로 이건 그냥 제가 개인적으로 사과드리는 걸로 하겠습니다.  

그러고 보니 앞으로 갈 길이 구만리군요. 이보다 더 험한 일이 산더미처럼 기다리고 있을 텐데요. 역시 달그리메님 말씀이 맞습니다. 이렇게 나약해가지고서야 무슨 일을 하겠습니까? 그래도 마지막으로 한 번 더 나약한 말 해보겠습니다. "저, 김훤주 심부름 간 거거든요. 그냥 보조였는데요. 아, 그런데 이거 봉변 당하고 보니 기분이 좀 그렇네요." 이상 주저리주저리였습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그리메 2010.05.09 1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편의 재미있는 단편 소설을 읽은 기분입니다.
    많이 아프시면 연락하셔용.
    통조림 사들고 문병 가겠습니다.^^

  2. 김훤주 2010.05.09 1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제불능~~~~~...... ^.^

    내용은 좋다 쳐도 분량 좀 줄여라. 읽다가 숨 떨어지겠다.

    글 하나에는 내용도 하나만 다루면 좋을 텐데,,,,,, 싶기도 하고....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10.05.09 1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달그리메님처럼 하나만 빼서 다룰까도 했는데, 그러면 앞 뒤 정황을 모를까 싶어서 기록 차원에서 첨부터 끝까지 다 썼음. 그리고 이 이야기를 계속 끄집어낼 수도 없고, 소설 읽는다 생각해주시기 바람. ㅋ

  3.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5.09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몸은 어뗘요?

    달그리메님의 글과 파비님의 글 모두 잘 읽었습니다.
    그런데, 두 분이 그렇게 기분 나빠할 필요는 없습니다.
    완장 - 이런 거 상관없이, 내 구역이 아니면 이용 상황을 알리고 협조를 구해야 한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나 간첩아녀요~^^)

    하여, 저는 나름 이쪽(진해)에서의 전시회를 구상중인데,
    재래시장일 경우 시장번영회에 사전에 이용 허락을 구한다 -
    시내 상가일 경우도 마찬가지.
    주말쯤 외진 바닷가 전시를 생각합니다.
    이때는 마을 발전위원회 내지 마을 이장(통장)에게 사정을 이야기 한다입니다.

    고생하셨습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10.05.09 18:37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느 정도 불편을 상대에게 불편을 준다거나 영업적으로 지장이 초래될 정도라면 당연히 허락을 구하는 게 순리라고 봅니다. 그 외의 상황도 모조리 동의를 얻어야 한다면 그러면 좀 어렵겠지요. 그럼 4대강사업반대 사진전시회 못합니다. 4대강사업 반대한다는 사람들도 이러는데 4대강사업 찬성하는 사람들 만나면 어떻게 될 것 같습니까? 그리고 통장들이 열심히 하세요, 할지도 미지수 아닐까 싶네요.

    • 개인소유 영토가 아니면 2010.05.12 1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부에서 관리하는 공공시설,장소가 아니라면 대한민국은 누구나 자유롭게 나쁘지 않은거라면 전시할수 있다고 봅니다.

      일일이 허락 받는다는거 한명이 아니라 두세명까지 해야할거 같으네요. 그러다 지칠거 같군요.ㅎㅎㅎ

  4. Favicon of http://hbjunsa.idomin.com BlogIcon 늘축제였음 2010.05.09 1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김에 하는 포스팅은 위험할 것 같아 하지 않고, 오늘은 일하는 날이라 아직 포스팅을 못 했습니다. 곧 제 블로그 에 포스팅 하겠습니다. 저도 글 길게 쓰는 편이지만 저보다 더 '막강 포스'를 자랑하시네요. ^^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10.05.09 1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무 길게 썼다고 김훤주 기자에게 욕 먹었는데요, 이 문제를 앞으로 계속 얘기해서는 안 될 거 같아서요. 그냥 한 번 말하고 끝내야지요. 고맙습니다.

  5. Favicon of http://www.100in.com BlogIcon 김주완 2010.05.09 2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째 이런 일이...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10.05.09 2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푸른내서주민회 회장님은 상당히 합리적이고 이해심도 많은 분이었습니다만, 회원들이, 저는 대부분이라고 생각되는데요, 매우 배타적이었습니다. 우리 바운다리에 왜 들어왔냐, 하는 식이었죠. 하긴 그런 곳에 들어간 저희들이 잘못이죠, 누울 자리를 보고 다리 뻗으란 말이 실감났습니다.

  6. Favicon of http://www.ymca.pe.kr BlogIcon 이윤기 2010.05.10 0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님 체질적으로 공권력이 아닌 사람들에게는 힘을 못쓰는거 아닌가요?

  7. 염좌 2010.05.10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 많이 나셨겠네요~4대강 죽이기 저지 운동이 저런 사람들의 삶도 고려해줘야 한다는 현실이 아이러니하지만 어쩌겠어여 미췬쥐한마리 때문에 나라가 미쳐가고 있는데... 정당한 일에 겪은 수모는 부끄러운게 아니지요. 저 사람들이 많이 부끄러워 할겁니다

  8.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BlogIcon 크리스탈 2010.05.10 1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술 동지로서 심히 걱정되옵니다.
    전 바나나 사들고 문병 갈께요~~ ㅎㅎ
    (저 어렸을때 아플때는 아빠가 바나나와 복숭아통조림 사주셨거든요.. )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5.10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러셨군요.
      근데 우리집은 유전인지 우리 형도 수술하고 저도 하고... 정통 직립보행족이 아닐지... 최근에 재발기가 있어서... 날씨탓인가봐요. 요즘 비가 너무 많이 왔잖아요.

  9. 그림자 2010.05.10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슬픈 얘기이네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10.05.10 14:22  댓글주소  수정/삭제

      슬프기도 했지만, 첨에 당황했습니다.
      이거 우리가 번지수를 잘못 찾은 거 아닌가 싶어서...

  10. 최원호 2010.05.10 1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 많으셨네요. 마음으로나마 응원 드립니다. 마음만으로 부족하시면 언제 술도 한잔...^^a

  11. 봉지라면 2010.05.11 1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님과 달그리메님 글은 캡쳐해 둡니다.
    한마디를 열마디로 늘이는 희안한 재주를 가지셨군요.
    논란 상대방의 회개와 잘못된 관행의 개선에 대한 충심이 아니라 자기합리화에 초점이 맞추어지다보니 쓸데없는 사족이 자꾸 붙는겁니다.

    묻고 싶습니다.
    파비님의 글이 '조선일보식 글쓰기'와 무엇이 다른가를.
    반론의 여지도 주지않는 아니었음 말고식의 폭로, 원인 무시, 지엽적 상황의 침소봉대, 실체적 진실에 대한 아전인수식 해석. 사건의 본질과 관계없는 이야기들을 끌여들여 까대는 저열함...
    그럼에도 불구하고! 생각해 주는 척,은근한 관심과 애정은 있는 척, 적절히 행간 행간에 녹여내며 내 할말만 하고 치고 빠지는 데 빈틈이 없군요.

    김주완, 이윤기씨에게 말씀드립니다.
    두 분은 기자출신, 시민단체의 장으로써 사견이라 할지라도 의견표명에 신중해야합니다.
    갱블이 나름 지역의 젊은층의 여론을 주도하는 이른바 '오피니언 리더'들의 소통의 장이라면 더욱 그래야겠죠.
    내서에도 인연있는 분들이 없진 않을텐데 최소한의 상황파악이라도 하셨더라면..

    내가 보고 들은 것에 대해서는 구구절절히 이야기 하지 않겠습니다.
    댓글전쟁으로 이전투구하는것도 원치않습니다.
    다만 이 논란의 발단과 책임의 대부분은 '달그리메의 전투적이고 무례한 언행'에 있음을 밝혀둡니다.

    필요하다면.. 파비님의 글에 등장하는 모든 인물들의 당사자 대면을 통해서 시시비비를 가리고 잘못한 만큼씩의 사과와 거짓말과 명예훼손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도 좋겠죠.

    글은 아무나 쓸 수 있지만 아무렇게나 쓰면 안됩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5.11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는 내가 보고 듣고 당한 것 외에는 더한 것도 없고 뺀 것도 없습니다. 중간중간에 내 감상을 적긴 했습니다만, 그것도 그때 내 마음속에 들었던 생각입니다. 역시 어이가 없는 분들이군요. 하하~
      캡쳐해두겠다는 말은 일종의 협박으로 받아들이겠습니다.

    • 봉지라면 2010.05.11 1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념에 좀 문제가 있군요..
      '어이가 없는 분들'이 아니라 '어이가 없는 분'내지는 '놈'이라고 하셔야죠. 지극히 사견으로 올린 글인데 '분들'로 싸잡아 매도하지는 맙시다.
      협박이라고라?
      글을 내리라는 강요나 부탁도 아닌데 왜 '협박'이라 해석하는지 의아할 뿐입니당??
      캡쳐는요 .. 혹시나 있을 지 모르는 원본 글의 수정을 막기위한 것이니 확대해석은 하지 마시길.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5.11 14: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알겠습니다. 그런데 보아하니 조선일보보다 별로 나을 것도 없는 분 같은데, 함부로 그렇게 아무때나 조선일보 매도하지 맙시다.

  12. 2010.05.11 1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간쓰레기들 참 많네요.

  13. 봉지라면 같은 분도 계시죠. 2010.05.12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대통령님의 직설화법이 막말이라고 하는 사람들이 꽤 되었죠.
    저는 시원해서 좋았는데 말이죠.ㅎㅎㅎ

    무엇이 사실과 다른지 정확히 말도 없이 구구절절은 아니어도 제시는 해줘야지 설득력이 있죠. 파비님 글처럼....

    허리근력을 강화시키는 체조도 의사와 상담하시고 해보시면 어떨까요? 뼈주위 근력을 강화시키면 허리통증이 완화된다더군요.

    • 파비 2010.05.12 16: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무현 대통령은 직설화법을 쓰시지만, 매우 논리적이죠. 그렇게 말 잘하는 분 잘 보기 힘들죠.
      허리는 의사의 처방이 지속적인 등산, 걷기로 허리근력 강화시키기였지만, 제가 게을러서... 수술하고 나서 몸무게가 엄청 늘었습니다. 그게 안 좋은 것 같습니다. 원래 제 별명이 멸치였는데, ㅋ

  14. 저기....님이 잘못한게 맞아 보이는데요? 2010.05.16 1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사..라는걸 해보면, 주최측은 정말 작은 것 하나에도 신경이 곤두설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런 곳에다가, 누구인지도 모를 사람이, 말도 없이 묵묵하게, 크나큰 사진을(행사도중 참가자들이 자칫 잘못하여 훼손하기라도 한다면 큰일날...) 늘어놓고 있다면...

    제가 주최측이라도 모골이 송연하겠는데요?

    그리고 증거사진들을 보아하니... 지율스님이 4대강 반대를 위해 찍은 사진이라는 문구도 없이 말 그대로 걍 사진만 늘어놓았는데...

    제 보기로는 저 분들도 4대강사업에 그리 좋은 생각을 가진 분들은 아닌 것 같습니다.

    아무리 같은 편이라도 서로 모르고, 뚱딴지 같이 끼어든다면...정말 위험천만한 일이 발생합니다. 그래서 저 주최측들이 상당히 예민해져 있었던 거 같은데...

    글쓰신 주인장분은 아직도 님의 잘못을 제대로 반성 안하시는거 같아요... 죄송하다 해놓고선, 아직도 '그게 정말로 잘못인가?' 라는 물음을 문장 말미에 달아 놓으셨으니 말이에요...흠...

    아, 저는 타 지역 사람이니 한패라고 몰아부치지 말아주셔요..

    정말 객관적인 3자의 입장에서 보자니, 주인장께서 상당히 위험한 행동을 하신것은 엄연한 사실이네요...

    여하튼, 정말 좋은 일 하고 계시니, 작은 실무 하나하나에도 조금만 더 신경을 써서 일을 진행하면 누이 좋고 매부 좋고~ 될 것 같습니다.

    건승하십시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5.16 1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진의 첫번째 장이 지율스님이 찍은 낙동강 사진전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공공장소는 누구의 전유물이 아닙니다. 모골이 송연하다? 좀 거시기 하네요. 주민회나 님은 늘 관청에 신고하고 뭐든 다 하시는 모양이지요? 그럼 그렇게 생각하세요. 저는 그렇게 생각 안한답니다.

  15. 저기....님이 잘못한게 맞아 보이는데요? 2010.05.16 1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리고, 푸른 내서주민회... 찾아보니..저 위에 어떤 분이 댓글 단것처럼 '인간쓰레기'가 아닌데요? 그리고, 패거리 문화라고 파비님이 단박에 규정 지을만큼 패거리의식에 찌든 분들도 아닌거 같고...

    그야 말로, 같은 편끼리 서로 오해가 생겨서 일어난 일을, 파비님이 이렇게 오해의 소지가 정말로 다분(?!)하게 써 놓으셨으니, 저 분들이 또 이 글을 보게 된다면, 애써 화해한 일 말짱 도루묵 되게 생겼습니다 그려...

    안타깝습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5.16 1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뉘신지 모르지만, 애써 화해한 사실이 전혀 없습니다.
      상황을 왜곡하지 마세요.
      그리고 같은 편이라니요??? 이거 완전 명예훼손감입니당~
      정말 감당하기 힘든 분들이 세상엔 너무 많군요.
      이명박만 힘든게 아니라, 알만한 분들도 이렇게 힘드니,
      그래서 세상이란 참 재미있습니다.

  16. Favicon of http://www.nflcanadasalew.com/ BlogIcon nfl shop canada 2012.12.29 1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ghdspainv.com/ planchas ghd baratas de nuevo a la casa en la tercera noche, ghd despierto por la noche, sentado a solas en la casa de una bebida.Es ghd impotente angustia apoyado en la frente, tratando desesperadamente de pensar en cómo hacerlo, la puerta se abrió.Miró hacia arriba y se ghd, ridículamente vestida con un edredón, que aparece de repente recordó algo apresuradamente antes de levantarse de la cama en general.

    Cuarto hermano tan tarde, llegaron al hermano, se lo eventos? "Mira http://www.ghdspainv.com/ plancha ghd en él, sobre la reversión de la cabeza, seguir enviando a la boca el vino.Su Jing cierto esfuerzo hacia el umbral, cavar a puerta cerrada, esto lentamente caminó ghd se sentó a su lado.

    "Hermano,http://www.ghdspainv.com/ pero de mal humor?" Ver http://www.ghdspainv.com/ plancha pelo ghd vierte en su boca seguía, le preguntó Su Jingping tranquilo.ghd no respondió, sólo un poco de azar asintió."Pero debido ghd relación?"ghd oyó esto, se volvió hacia él, seguir bebiendo."De hecho, estas son discordantes hermano le causan hermano hoy en día necesitan Jiejiuxiaochou, también hermano de uno mismo primero antecedentes causa, también lo han hecho las consecuencias de hoy!" Su Jing contundente toda responsabilidad por culpa en el cuerpo del ghd.

  17. Favicon of http://shop.ghdaustraliab.com/ BlogIcon ghd hair straightener australia 2013.01.02 2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unque dos de Aiqing de talento ha sido afirmado por la multitud, pero en todo caso, el Ministerio de Shang es muy importante, http://www.ghdspainv.com/ planchas ghd baratas, naturalmente, no puede hacer que las personas se sientan dos Aiqing, ghd, dijo, es posible entender?""¡Sí!" ghd se kowtowed decir que están de acuerdo con esta afirmación.

    "Dado que dos Aiqing también estoy de acuerdo que naturalmente necesitan personalmente a concurso dos Aiqing, y luego tomar una decisión!" El Mozhuoxiaba http://www.ghdspainv.com/ plancha ghd, dijo pensativo, pero no era grande y viejo que nunca comenzó a construir a partir de la barba, esta acción hace por algo gracioso. Afortunadamente, el Yan días, no todos se animan a ver, será capaz de ver su Zhefan se mueven, pero a su lado eunucos y forestales de Bale drenaje.

    "Bueno, dos Aiqing, que también podría hablar de la oficina del Ministerio de Shang ¿Qué pasa?" Yuanchen seguir recto, los ojos libres después de algunos entre los dos hombres, viendo http://www.ghdspainv.com/ plancha pelo ghd dijo, "y no por Chu Aiqing En primer lugar es ese? 'Chu-yin Farmer oído esto párpados ligeramente golpes, y él pensó ghd emperador hace.

    http://www.ghdspainv.com/ http://www.ghdspainv.com/

  18.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ab.com/ BlogIcon michael kors coupon 2013.01.03 1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Yuehua Jian, olåst dörren ringde tre gånger.Några gå mycket lätt takt för att komma in lugnt stå hermes väskor sidan med manager liten böj."Chef".Ljud kan beskrivas som mycket trevlig, mellan pojkar och män, rena och inga spår av föroreningar, hermes sinne ett drag Ce Guotou verkar som Dunjue skiner, så hemligt förbluffad.

    Menlo senior restaurang servitör visste oundvikligen ser bra ut, men väskor online runt pojkarna ser nivå långt mer än genomsnittet.Han var mycket, mycket ung, en stor halv ett huvud högre än hermes, en svart-vita uniformer. Han var tunn, men bredden på axlarna foder eftersom det är för varmt lämpligheten vit skjorta, hals, svart fluga, spelade minutiöst raka byxor helt enkelt skräddarsydd för honom.

    Chef pekade på honom och sa: ".. Han kallade handväskor online Senare han ta dig"Efter att ha lämnat chefen rummet, tog han hermes genom korridoren, en generalstab vardagsrum, sade hermes till honom: "efter problem du behöver hermes inte förstår någonting."hermes titta på mig ser, nickade och hade inte mycket att säga, bara böja skåp bort en uppsättning uniformer.

    http://www.hermesswedenv.com/ http://www.hermesswedenv.com/

  19. Favicon of http://www.cheapbootsforsale2013m.com BlogIcon ugg 2013.02.22 2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아주 좋아.

  20. Favicon of http://www.cheapnikesairmaxk.com BlogIcon nike uk 2013.02.28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