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번 버스 안. 전화가 왔다.

“농협캐피탈입니다. 고객님 연 5.7퍼센트에서 7.5퍼센트 저리로 5천만원 한도 대출해드리세요. 고객님. 혹시 필요한 자금 없으세요?”

“10억 필요한데요.”

“10억은 안되시고요. 5천만 원 한도 되세요.”

“5천만 원은 필요 없고 10억 해주세요.”

“그럼 담보대출 있으세요?”

“없습니다.”

“그럼 안 되세요. 고객님. 끊습니다.”

끊는다는 소리는 대개 단호하고 야멸차다. 그런데 이 아줌마, 내가 담보대출 없다고 했는데 왜 “그럼 안 되세요” 하고 끊었을까? 담보대출 없다는 말은 담보여력 있다는 말인데... 서로 쓰는 국어가 다른 모양이다.

캐피탈님. 저 담보여력 있으세요. 왜 그러세요? 앞으로는 그러지 마실께요. ㅋㅋ


ps; 그러고 보니 요즘 서비스 업종들의 국어가 이상하다. 주유소에 기름 넣으러 가도 "고객님, 앞으로 조금 이동하실게요" "좀 당겨주실게요" 그런다. 당겨주겠다는 건지 당겨달라는 건지... 언제부터 우리나라 말이 이렇게 됐는지... 원 참. 

Posted by 파비 정부권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mcitp4sure.com BlogIcon MCITP 2013.04.02 1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세상 오래 살다보니 별 꼴을 다봅니다. “열 자식 안 굶기는 어머니 마음으로 국민을 자식처럼

  2. Favicon of http://om-nanank.blogspot.com/2013/03/konsumen-cerdas-paham-perlindungan.html BlogIcon Konsumen Cerdas Paham Perlindungan Konsumen 2013.04.05 0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또한 내 옆에 이야기의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귀하의 시간과 기사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이 하겠어요
    고마워, 난이를 얻을 주변되었습니다, ​​그것은, 여기에
    인사말이 제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