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덕은 왜 백제와 신라에만 선물 줬나. 혹시 가야는 우리민족 아니라서?

<광개토태왕>이 영 엉터리 같은 스토리와 버럭버럭 지르는 연기자들의 고함으로 사람을 피곤하게 함에도 불구하고 보지 않을 수 없는 것은 그동안 광개토대왕을 다룬 사극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뭐 아무튼, 앞서 불편하던 여러 가지 사건들은 일단락됐습니다. 일단 개연수가 무대에서 사라진 것은 저로서는 매우 다행한 일이라 생각합니다. 개연수는 왜 고연수가 아니라 개연수였을까요? 저는 그 점도 매우 불편했습니다.

고개연수라고 하기도 좀 그렇고, 그렇다고 멀쩡한 아들 고운을 고운이 아니라 개고운이라고 하기도 그렇고 말입니다. 어쨌든 <다음>에 검색해본 바에 따르면 고운은 고구려의 왕족으로 나중에 후연의 황제가 될 인물이라고 하니 말입니다. 아, 태자비 도영은 고도영일까요, 개도영일까요?

자, 잡설은 여기까지만 하기로 하고…. 어제 담덕이 결혼 축하사절로 온 각국의 사신들 중에서 백제와 신라의 사신만 따로 불렀습니다. 그리고 특별한 선물을 하나씩 나누어 주었지요. 아무에게도 주지 않고 너희들에게만 주는 것이다, 라고 하면서 말이지요.

그 특별한 선물이란 다리가 세 개 달린 삼족배였습니다. 담덕은 동명성왕 때부터 왕실에 내려오던 황금을 녹여 특별히 두 나라에 선물하기 위해 만들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말하지요. 신라와 백제는 고구려와 더불어 한 뿌리에서 나온 같은 민족이라고 말입니다.

담덕이 이렇게 말합니다. “고구려와 백제, 신라는 같은 말을 쓰며 비슷한 생활을 하는 나라로 같은 조상으로부터 피와 살을 받은 한 뿌리를 타고난 가지들이다”라고 말입니다. 그러면서 “헌데 왜 우리가 서로에게 칼을 휘두르며 싸워야 한단 말인가?” 하고 열변을 토합니다.

열변은 계속 이어집니다. “우리는 서로 적으로 싸울 상대들이 아니요. 화합과 도모를 통해 중원으로 진출하는 것이 한 핏줄을 타고난 우리가 가져야 할 사명이오. 우리의 반목은 공멸을 가져올 것이고, 우리의 화합은 중원으로 진출하는 길을 여는 것이오.”

오, 멋진 광개토대왕입니다. 정말 그 시절에 그런 말씀을 하셨다면 존경해마지않을 수가 없는 일입니다. 과연 그때도 민족이란 개념이 있었을지, 상대(고구려, 백제, 신라)를 정복의 대상이 아니라 통일의 대상으로 보았을지는 의문입니다만 요즘 사고로 보자면 멋진 말입니다.

아무튼, 감동 먹은 백제와 신라의 사신(이 두 사신은 나중에 백제와 신라의 왕이 됩니다)은 아무 말도 못합니다. 물론 담덕이 백제와 신라를 누르고 삼국경쟁체제의 주도권을 쥐겠다는 뜻이 삼족배에 들어있다는 것을 모르지 않는 두 사람입니다.

숙소로 돌아온 아신 성주(백제의 사신, 관미성주, 후일 아신왕)는 측근들에게 “담덕이 ‘우리가 하나로 뜻을 모은다면 한민족의 기상을 드높일 날이 올 것’이라고 했지만 이 삼족배에는 자기네 고구려가 삼국의 우두머리이니 그리 알라” 하는 뜻이 숨어있다고 경고합니다.

“삼족배의 세 다리는 고구려, 백제, 신라 삼국을 말하며 그 삼국이 떠받들고 있는 하늘은 삼족오, 곧 담덕이다. 고구려를 포함한 삼국이 담덕을 받들라는 의미다”라는 것이지요. 뭐, 거기까지는 충분히 이해가 됐습니다. 담덕의 뜻도 아신의 경계심도 다 이해가 됩니다.

그러나 말입니다. 담덕이 내민 선물 삼족배에는 왜 다리가 세 개밖에 없을까요? 아, 물론 삼족배니까 다리가 세 개겠지요. 하지만 담덕이 상징으로 내세우는 한 민족의 가지로서의 다리라면 단 세 개뿐이어서는 안 되는 거 아닐까요?

광개토대왕이 즉위하던 시절 만주와 한반도에는 우리 민족이 세운 나라가 고구려, 백제, 신라 외에도 북쪽에는 부여, 동쪽에는 동예, 남쪽에는 가야가 있었습니다. 북쪽의 부여는 이미 대무신왕 이후에 사실상 붕괴됐다고 보더라도 남쪽의 가야는 당시에 건재해있었습니다.

연맹체로 존재했던 가야를 고대국가로 볼 수 있는가라는 주장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그렇다면 같은 이유로 신라를 고대국가로 볼 수 있을까라는 의문이 생깁니다. 당시의 신라는 그저 경주 일원의 맹주에 불과한 작은 나라로 가야와 경쟁하고 있었습니다.

@ 이미지/ 오마이뉴스

오히려 가야연맹체를 합친 강역이 신라보다 훨씬 크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가야가 신라보다 더 강성한 나라였을지도 모릅니다. 금관이나 유리잔이 가야의 유물에서도 발굴되는데, 경주의 금관이나 유리잔은 가야를 통해 전래됐다는 엉뚱한 가설을 내세운대도 뭐 그리 큰 문제가 될까 싶은데요.

어쨌거나 가야가 그리 만만한 상대가 아니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입니다. 그런데 왜 담덕은 백제와 신라의 사신에게는 같은 민족이라고 추켜세우며 선물을 주면서 가야에 대해선 일언반구도 없을까요? 백제와 신라는 같은 민족이지만 가야는 아니라고 생각한 걸까요?

그것 참, 이해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담덕은 부여와 동예, 가야 등은 모두 정벌하여 멸망시켰지만(물론 가야는 이후에도 백오십년 가까이 명맥을 유지하긴 하지만 세력은 많이 약해졌으며, 사실상 신라의 정치연합에 포섭됐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백제와 신라는 그래서 살짝 혼내주기만 하고 만 것일까요?

여하튼, 제가 살고 있는, 그래서 혹시 저의 조상일지도 모르는 가야를 이른바 우리민족에서 빼버리고 선물도 주지 않았다는 것은 매우 섭섭한 일입니다. 후세에 광개토대왕이라 칭송받게 될 담덕, 이럴 수가 있습니까?

선물 주려면 공평하게 가야의 사신도 불러 “우리민족끼리 화합과 도모를 해보세!” 이러셔야 되는 거 아닙니까? 우리는 어디 딴나라 사람들입니까? 혹시 광개토대왕께선 우리 가야를 임나일본부라고 주장하는 왜놈들의 말을 더 믿으시는 건 아니실 테지요.

아니, 그런데 진짜로 가야가 다른 민족이라고 생각해서 정벌하신 거 맞으면 어떡하나. 휴~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