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다피가 심각한 부상을 당한 상태에서 죽기 전에 “쏘지 마!”라고 외치기도 했다고 외신들이 전하자 이 기사에 우리나라 네티즌들이 단 댓글 중에 하나를 소개한다. 물론 댓글들은 자기가 지지하는 정파적 이해관계에 따라 카다피에 김정일을 빗대기도 하고 일부는 이명박을 빗대기도 한다. 하지만 10.26을 불과 며칠 앞둔 시점에서 카다피의 최후는 뭔가 특별한 감회를 우리에게 주는 것이 사실이다. 우리에게도 박정희라는 독재자의 비참한 최후를 목도한 기억이 있기 때문이다. 자, 그럼 예의 그 댓글을 보기로 하자.

“우리나라에 태어났으면 동상에 기념관 그리고 자식은 대권을 바라보는 정치인으로 거듭났을 것을... 운명은 상대적이야...”

아마도 대한민국의 유력한 차기 대통령으로 거론되고 있는 박근혜를 빗댄 말로 보인다. 아시다시피 박정희는 3선 개헌에 이어 유신헌법을 제정해서 영구집권을 시도했던 독재자다. 통일주체국민회의라는 초유의 친위기관을 만들어 거기에서 대통령을 선출하도록 했으니 스스로 자신을 대통령으로 뽑았다고 비판해도 누가 뭐랄 수 있을까.

심지어 유정회라는 것을 만들어서 국회의원 정수의 1/3을 자기가 뽑았으니(물론 형식적으로는 자기가 지명하고 통일주체국민회의에서 선출했단다. 그러고 보니 통대, 정말 대단한 거였네!) 말 다한 것이다. 박근혜는 바로 그 박정희의 딸이다.

일각에서는 박정희가 잘못한 것을 딸에게 전가하는 것은 가혹한 처사로서 옳지 못하다고 하는 이도 있다. 과연 그런가? 박근혜는 그저 유신잔당일 뿐인가? 그렇지 않다. 박근혜는 박정희의 부인 육영수가 죽자 그를 대신해 영부인 행세를 했다. 그녀는 사실상 유신본당을 자임한 셈이다.

세상에 어떤 민주주의 나라에서 대통령 부인이 죽었다고 그 딸이 대신 영부인 행세를 하게 하는가. 그럴 수 있다고? 대통령 옆에 선 나이 어린 여자 앞에 서서 허연 머리를 조아리며 길게 늘어선 꼴들을 상상해보시라. 오늘 이 순간 다시 그런 일이 일어난다면 우리는 그걸 받아들일 수 있을까?

며칠 전에 10.18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이 있었다. 그 자리에 참석했던 한 인사는 이렇게 말했다. “정말이지 박근혜 같은 사람이 이런 대접을 받고 있다는 게 너무 치욕스러워요. 그럼 우린 뭐죠? 부마항쟁으로 감옥에 들어가서 사선을 넘나들며 고문을 당하고 그랬던 우린 그럼 대한민국에 역적인가요?”

요즘 세상 돌아가는 꼴을 보면 3.15의거도 4.19혁명도 다 역적들이 작당한 폭동이 되는 분위기다. 생각해보자. 4.19혁명으로 쫓겨난 이승만의 동상을 세우고 KBS에서 미화방송을 하는 이런 작태가 내놓고 4.19혁명을 욕보이는 것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앞에 언급한 부마항쟁의 주역이었다는 한 인사는 지금도 고통스럽지만 박근혜가 대통령이라도 잡는 날에는 이민이라도 가야지 더 이상 대한민국에서 어떻게 살겠냐고 말했다. 그렇게 비교하니 카다피야말로 참으로 불쌍한 인간이다. 우리나라에 태어났으면 동상도 세워주고 기념관에 자식들은 대권도 바라보면서 호의호식하고 살 텐데 말이다.

물론 그저 우스갯소리에 불과할 뿐이지만 댓글을 보는 순간 참으로 슬펐다. 그나저나 카다피의 죽음에 명복을 빌어줘야 하나, 말아야 하나? 부마항쟁 때 붙들려 죽도록 고문을 당했다는 어떤 이는 구치소에서 박정희 사망 소식을 듣고 서로 통방을 해서 이렇게 기도했다고 하던데...

“이 불쌍한 영혼을 거두어주시고 어쩌구...”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모니 2011.10.21 14: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에게는 박정희박근혜보다는 김일성 김정일이 먼저 떠오르는 이유는 뭘가요?

  2. 베일러스 2011.10.22 0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지금의 한국의 상황은 지금의 10,20대의 잘못은 아닙니다.
    바로 기성세대들의 잘못입니다.
    과거 잘못된 역사를 바로 잡고 정상적인 길을 따라 왔어야 하는데
    이승만 독재 시절 친일파 청산도 못하고 그들이 권력을 잡고 지금까지
    호의호식하면서 살아오고
    독립군 잡아 죽인 친일파가 대통령이 되고 독재자로써의 비참한 말로를
    맞이한 사람의 동상이 세워지고 생가가 박물관으로 바뀌고
    그 딸이 대권 주자로 나오는 작금의 현실, 그건 기성세대들의 잘못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아직도 독재자 이승만과 박정희, 전두환 등을 그리워하는 세대가
    이 나라에 남아있고 진정한 서민들은 죽던말던 상관치 않고 그저
    이 나라의 1% 권력자/부자들만 위하려는 썩어빠진 정치인들 들이 그대로
    남아있다면 영원히 이 나라는 지금처럼 흘러갈 겁니다.
    솔직히 노무현 대통령등이 민주주의로 이 나라를 바꾸자고 한거
    가능성은 거의 없었습니다. 딴 거 없습니다.
    리비아처럼 민중 봉기 내지 동학운동처럼 모든 걸 뒤집어 버리는 그런
    결심으로 행동하지 않으면 절대로 이 나라의 잘못된 것을 바꿀 수 없는
    그런 상태까지 치달은 것이죠.

  3. bb탄 2011.10.25 0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다 같다 부치냥 ㅋㅋ 리비아의 앞날을 끝까지 지켜보시고 해피앤딩을 기대해 보시길 바랍니다. 과연

  4. 777 2011.10.25 0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라이 호롱따까리 같은 놈아

    동시대에 인물 모택동,김일성의 인권은 말이 없고 ....

    인권과 민주화는 산업화를 기반으로 한다


    짧은 대갈이로 세인을 현혹하지 말지니라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10.25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777/ 저는 댁같은 닭대가리가 있어 가끔 기쁨을 느낍니다. 닭대가리들을 볼 때마다 인간인 내가 자랑스럽고 뿌듯함마저 느낀답니다. 박정희 얘기하는데 웬 김일성에다 모택동? 김일성이하고 박정희가 동격입니까? 김일성이가 지하에서 울겠습니다. 자기는 3대세습까지 완성한 세계 최고의 독재자인데... 그에 비하면 박정희는 젊은 기집애들 끼고 비밀요정에서 술처먹다 부하에게 총맞아 뒈졌죠. 그나저나 닭을 잡아도 닭대가리는 별로 쓸모가 없던데.. ㅉㅉ

  5. solsola 2011.10.26 1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글 보고나니 김재규가 더 싫어지네요...

  6. Favicon of http://blog.daum.net/minsu BlogIcon 음냐 2011.10.26 1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권과 민주화가 산업화를 기반으로 한다는 쾌쾌묵은 이야기를 곧이 믿는 사람이 아직도 있다는게 신기할 뿐...
    일반교육에 잘 반영은 안되서 몰라서 그런거지 역사적으로 봐도 민주화라는게 시대와 별개로 발전해 온건 조금만 배우면 알수있는 대목인데..
    여튼 공감하고 갑니다.

  7. 리비아의 전사 2011.11.22 15: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정희대통령의 경제정책 5개년 계획과 더불어 경부선개통 등 경제정책은 공로로 볼 수 있으나 국민들의 자유와 언론을 강력 통제함으로써 도덕성이 결여된 사람들과 지금과 같은 의사가 통하지 않는 일방적 지시정부가 탄생하게 된 것 같다. 미안하지만 박근혜씨도 요즈음 보면 잘하는 게 뭐 그리 없는 듯 하다.

  8. Favicon of http://www.ghdhairstraightenerbc.com/ BlogIcon ghd 2013.01.04 17: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då tydligt kan se honom," Efter ett barn, sade hon: "Han sedan ögonen stora, svarta ögon Ögon sedan en människa - då ett uttryck.""Så du älskar när hermes?" "Han är död, sjutton döda, tid, hermes femton. Så ung, det är inte hemskt?"hermes vände något på baksidan, bara ilskan var maktlösa ersätts många trassliga, skamsen, sorgsna tankar över från hans ögon.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filmmanus varför vissa förstår förändring. Den unge mannen inför äldre än sin hustru, var orolig och rastlös. Ungdomar döda uppsättning älskade sin fru, är hermes villig att skydda henne från skada, hon gudinna hennes hjärta.hermes tittar på henne, alltid med ett spår av sorg.

    De förmodligen fortfarande nedsänkt i pjäsen tillbaka till Gud, hör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applåder bara titta runt, väsande andning, andas långsamt skratt.hermes är inte för mycket drama celler kan inte göras på play insikter, Den mycket vanligt utvärdering synvinkel - kan flytta hermes föreställningar är en bra show. När det gäller den andra, är scenen inte är tillräckligt bra, inte memorera dåliga rekvisita, några av skådespelarna inte linjer och stammade, sunda små dessa är sm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