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들은 의사가 되는 게 꿈입니다. 왜 의사가 되는 꿈을 가졌는가? 답은 간단했습니다. 군대 가기 싫어섭니다. 이거 참 이런 이야기를 블로그에 공개한다는 게 좀 거시기 하긴 합니다만, 사실이니 어찌할 도리가 없군요. 애국주의적 관점에서 탓하더라도 할 수 없습니다. 무슨 당 대표도 아니라 안 보낼 재간이 없어 그렇지 실은 저도 아들 군대 가는 걸 별로 달갑지 않게 생각합니다. .  


군대, 그거 골병드는 곳이거든요. 추억도 많지만, 추억 이면에 잊고 싶은 좋지 않은 기억이 더 많은 곳이 사실 군대란 곳입니다. 그리고 별로 안 좋은 것도 많이 배워서 나오죠. 제가 오래 전에 포스팅한 기억이 있는데요. 제가 있던 부대에서 중대장 자전거를 만들어주기 위해 부대원들이 하룻밤에 다른 부대를 돌며 자전거 8대를 훔쳐왔던 일도 있었답니다.
☞나는 왜 군대에서 도둑놈이 돼야 했는가
☞군대에서 개맞듯이 맞은 이야기
☞군대에서 참호파기? 그거 일도 아니에요

아무튼 본론으로 돌아가서, 왜 군대 가기 싫은데 의사가 되려고 하는가? 어느 날 아들 녀석에게 책을 하나 선물했는데 그 책의 저자가 의사후보생이었습니다. 의대 졸업반 학생이었던 거죠. 제목이 <달리는 거야 로시난테>였습니다. 책의 말미에 자기 신분을 밝히고 책이 출간되었을 때는 의대를 졸업하고 보건소장으로 대체 군복무 중이라고 써놓았는데, 이걸 보고 눈이 번쩍 뜨인 겁니다.
   
달리는거야 로시난테 - 10점
양성관 글.사진/즐거운상상

이 책은 재미도 있다. 글도 매우 수려하고 내용도 훌륭하다.
아름다운 여행 이야기만 있는 게 아니라 역사의식도 있는 책이다.
아들녀석도 이 책이 좋았던지 아니면
이 책의 저자가 의사라서 좋았던지
아무튼 열 번도 넘게 읽었다고 한다.
틈만 나면 이 책을 읽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거의 외우지 않았나 싶을 정도다.


군대 안 가는 방법을 찾은 거죠. 언젠가 녀석에게 왜 그토록 군대가 가기 싫은지 물어본 적이 있는데, 그 답도 매우 간단했습니다. 무섭다는 거였습니다. 기합도 받아야 하고 고된 훈련도 해야 되는데다가 많이 맞는다는 것입니다. 옛날과 달리 구타는 없어졌다고 말해줘도 별로 안 믿는 눈치였습니다. 게다가 결정적인 것은 전쟁영화에서 사람 죽이는 걸 많이 보았던 것이었습니다. 

다음 주면 중학생이 되는 아들놈이 그렇게 공부를 못하는 것도 아닌데다 손재주도 무척 좋은 편이라 의사가 되는 것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 손재주 이야기가 나와서 말인데 이 녀석은 아주 어릴 때부터 무얼 뜯고 다시 붙이고 하는 걸 무척 좋아했습니다. 장난감 사주면 바로 하는 일이 장난감을 뜯는 일이었지요.

요리하는 것도 무척 즐기는데 볶음밥이나 오므라이스를 잘 만듭니다. 물론 라면도 잘 끓이지요. 밥을 볶을 때 보면 프라이팬을 불 위에서 흔드는 폼이 제법 요리사 테가 납니다. 게다가 요즘은 드라마 <파스타>에 빠져서 파스타를 만들어보겠다고 재료를 사달라고 극성입니다. 기회가 되면 아들이 만드는 파스타를 먹어보는 것도 괜찮긴 하겠지만, 사먹는 게 더 싸게 들 것 같아서.

아무튼 의사가 꿈이면서 요리하기도 취미로 즐기는 녀석과 <파스타>를 보다가 제가 문득 물어보았습니다. "얘, 의사와 요리사의 차이점이 뭘까?" 장난처럼 물어본 말이었는데, 녀석은 아주 진자하게 대답하더군요. 아무런 준비도 없는 대답이었지만 나름대로 일리가 있다는 생각이 들어 아래와 같이 소개합니다.

1. 흰 옷을 입는다.
2. 사람들을 행복하게 한다.
3. 칼을 쓴다.
4. 감정 타면 안 된다.
5. 모자를 쓴다.
6. 손을 깨끗이 씻는다.
7. 각자 담당 분야가 있다.
8. 주방과 수술실을 모두 깨끗이 청소한다.

여러분도 대충 일리가 있다고 생각이 되십니까? 네? '전혀 아니올시다'라고요? 그럼 의사되긴 힘들겠군요. 하하, 하긴 뭐 의사되는 게 어디 그리 쉬운 것도 아니고…. <공부의 신>에서처럼 무슨 특별반 같은 데라도 보내야 간신히 들어갈까 말까한 게 현실이지요. 어쨌거나 의사가 되던 요리사가 되던 본인이 알아서 할 문제지만….

듣고 보니 요리사나 의사나 비슷한 데가 많다 그런 생각이 드는군요. 군기가 세다는 점도 비슷하고, 하여간 제 생각엔 나름 재미있는 공통점이란 생각이 들었답니다. 제가 하나 더 추가하면 둘 다 전문직이란 겁니다. 그런데 의사보다는 요리사가 더 매력적인 전문직인 거 같습니다. 둘 다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들어주는 직업이지만, 그래도 맛있는 걸 만들어주는 요리사가 더 멋있지 않을까요?

그러고 보니 마산에도 파스타 전문점이 있다고 하더군요. 아들 중학교 입학식 하는 날 거기나 한 번 가볼까 생각중이에요. 좋은 의사가 되려면 좋은 요리사에 대해서 먼저 배우는 게 순서일 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위 여덟 개의 대답 중에 두 번째 "사람들을 행복하게 한다" 이게 가장 마음에 들었거든요.

"사람들을 행복하게 한다!" 아무리 생각해도 훌륭한 답이었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리고 행복은 역시 맛으로부터 오는 거겠지요? 
다녀오게 된다면 맛이 어땠는지는 포스팅으로 알려드리겠습니다. 그럼~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imshel.kr BlogIcon 괴나리봇짐 2010.02.25 1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 행복하게 해주는 걸 좋아하는 친구이니
    무슨 일을 하든 세상에 보탬이 되겠습니다.
    멋진 아들 두셨네요.^^

  2. 2010.02.27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blog.daum.net/asimaroo BlogIcon 아시마루 2010.03.01 1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특공대 출신입니다만 아직 살아있네요. 80년대 군바리라 그때만 해도 구타가 상존했지요.더구나 특공대였으니..
    저는 군에서 딱 한 대 때려봤습니다. 최고참에서부터 내려오는 줄밧다는 항상 저에게서 끝낫습니다. 대신 쫄따구들 칭찬을 해줬습니다. 잘하고 있으니 조금만 더 신경쓰라고. 쫄따구들은 저를 그냥 형이라 부르고 가끔씩 먹을 거 사달라 조르곤 했지요.더러 부작용이 있기도 하더군요. 인간적인 예의마저 잊어버리는 쫄따구가 생기기도 하더군요. 그래서 첨으로 한 대 선물했습니다.
    모두들 눈이 동그래지더군요. 앗! 형에게 저런 면도 있구나 하구요.
    시대의 흐름이겠지만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더군요. 기간도 많이 짧아졌구요.
    겁낼 거 없다 전해주세요

  4. 군의관출신 2011.12.04 2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저처럼 군대로 가는 의사들도 1/3 정도 됩니다... 무조건 공중보건의사가 되는 게 아닙니다...저같은 경우는 이라크도 갔다왔습니다...ㅋ 특히 외과계열은 군대에서 많이 뽑습니다!!!!!!!
    심지어 소아과 산부인과 군의관도 있습니다....1년에 한 명정도...뽑을까 말까 이지만...ㅋ
    의사들도 군대가면 훈련하고 다른 장교들이랑 눈치보고 살아가야하고... 전방떨어지면 X나게 고생하는거 마찬가지입니다. 의사라고 무조건 편하게 군생활 한다고 생각하면 안되는데, 물론 병사들 고생하는 것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니지만, 공중보건의들과 비교해서 군의관으로 군생활 하면 몸과 마음, 월급, 시간 다 힘들게 살게 됩니다. ㅋ 남자의사 세명 중 한 명은 군의관으로 간다도 알으셔야겠네욤...!!!!!!!!!! ㅋㅋㅋ

  5.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c.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cusa sorrise e,,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milano ha chiesto: "Will ascensore della vostra azienda è questo vero?" Indicò a salire ancora più in alto successivo è 'vaso trasparente'.Sicurezza guadagna un cenno del capo, "Oltre a ascensore esclusivo del presidente, hermes è questa, ha detto che quando la costruzione, al momento è stato proposto che il modo di sviluppare i dipendenti coraggio sulla progettazione di questo ascensore intarsio fuori.

    Nella porta, e andò dritto alla reception."Sarà il presidente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in esso?""Mi dispiace, hai un appuntamento?" Dove Boss non può essere casualmente informati, tuttavia, ha diretto il viso grazioso hermes, la signora della reception è molto felice di salutarlo. Non perché l'altro lato una T-shirt vestito da cowboy e di abbandono.

    "Ho Huaya agli studenti di lavorare, questo è un pranzo offerto dal presidente." http://www.hermesitalyz.com/ kelly hermes citato mani su con le scatole di pranzo splendidi stampati Huaya marchio.Le centrali telefoniche normali Enthone Tea sapere pasti più vicini hermes sono lo chef Huaya responsabile per il cibo inviati via a mano,http://www.hermesitalyz.com/ in modo Huaya a prima, ha intenzionalmente andato a pochi isolati di distanza e Huang Zhongren colpito ciao, ha assunto per il pranzo hermes inviare il lavoro manuale. Naturalmente, questi mangiare è anche lui ha fatto un punto del tempo preparati personalmen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