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이례적인 드라마 제작진의 해명,
            "예쁜 이다해는 의도적 연출이었다."


<추노> 제작진이 마침내 입을 열었군요. 드라마가 진행되는 중에 드라마 내용에 관한 논란에 대해 이렇게 해명을 하는 경우는 매우 드문 일입니다. 역설적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에 즐거운 마음으로 해명을 아니 할 수 없는 지경에 제작진이 몰렸다 이렇게 판단할 수도 있겠습니다. <추노> 관계자들의 입장에서 보면 최근 벌어지고 있는 <추노>에 대한 논란들은 긍정적인 것이든 비판적인 것이든 매우 고무적인 일임에 틀림없습니다.


'예쁜 이다해 비판'에 대한 <추노> 제작진의 해명

<추노> 제작진의 해명은 이다해를 위한 것이었습니다. 드라마가 초반부터 이다해는 노비 신분에 걸맞지 않게 피부가 너무 곱다느니 다른 여종에 비해 너무 예쁘다드니 하는 비난에 시달려왔습니다. 심지어 어떤 블로거는 "이다해, 화장부터 벗어라!"라고 하며 노골적이고 선정적인 문구로 비판을 가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언론들까지 가세해서 이다해가 너무 예쁜 용모와 고급스런 의상 때문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는 식의 보도를 내보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이 모든 현상들은 <추노> 제작진이나 이다해로선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것이 어떤 형태였든 그만큼 높은 기대치를 반영하는 것이니까요.

사실 저는 이전 포스팅 <이다해를 위한 변명>에서도 밝혔지만, <추노>에서 보여주는 이다해의 모습은 다분히 의도된 연출이었다는 것을 직감했습니다. 그리고 제 입장에서는 그것이 매우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졌습니다. 그래서 '너무 예쁜 이다해에 대한 비판'이 줄을 잇는 것을 보고 꽤나 의아하게 생각했던 것입니다. 똑같은 곳을 보면서도 감상이 서로 달랐던 것이죠.

여종 언년이가 예쁜 것은 저로서는 매우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우리가 보고 있는 언년이는 현실의 언년이가 아니라 대길이의 추억 속에 등장하는 꿈에도 보고 싶은 그런 언년이이기 때문입니다. 10년 세월이 흘렀지만 아직도 여전히 10년 전의 언년이를 그려달라고 방 화백에게 고집하는 대길이의 기억 속에 남은 언년이는 틀림없이 천사입니다.

그러므로 언년이를 그토록 곱고 아름답게 묘사한 것은 매우 사실적인 표현이었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눈에 보이는 것만이 리얼리티는 아닙니다. 마찬가지로 그런 맥락에서 송태하와 함께 도망치는 김혜원이 하얀 소복을 입고 달리는 모습도 그리 어색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과거에 노비였던 김혜원은 이제 어엿한 양반댁 규수 신분입니다. 

'예쁜 이다해'는 대길과 뒤바뀐 운명의 극적 대비를 위한 효과 연출이었다

자세히 보면 평민이거나 노비의 신분으로 떨어진 대길과 태하의 모습 또한 지나치게 과장된 면이 있습니다. 한때는 양반 도령이었던 이대길과 운명이 뒤바뀌어 노비에서 양반계급으로 상승한 언년이 아니 김혜원의 모습을 극적으로 대비시키기 위해 이런 설정은 매우 필요한 효과였을 것입니다. 그리고 제가 보기에 그런 설정은 아주 자연스러운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상당수의 네티즌들은 너무 예쁜 언년이를 도무지 이해할 수 없었던 모양입니다. 도망치는 김혜원이 하얀 소복을 입고 달리는 모습도 마찬가지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록 네티즌들의 항의가 빗발친다 하더라도, 하얀 치마저고리만큼은 어쩔 수 없었을 겁니다. 깊은 산중과 골짜기를 타고 도망치는 그들이 옷을 바꿔 입었다면 그야말로 반리얼리티가 되니까요.

물론 중간에 주막을 만나기도 합니다만, 그 주막에선 김혜원이 입을 만한 옷도 없을 뿐 아니라 설령 있다고 쳐도 강탈하거나 훔치지 않고서는 입을 수가 없습니다. 조선시대의 서민들은 그렇게 옷을 여벌로 둘 정도로 부유하지 않았을 겁니다. 게다가 뒤따라온 대길 패거리에게 곧 습격을 당했으니 그럴 여유도 없었겠지요.

그런데 이 사진은 뭐지? 이거 둘이 한 팬가? ㅎㅎ 촬영 도중 쉬는 시간인 모양^^

그러나 뭐 아무튼, <추노> 제작진은 시청자들을 향해 이다해를 그렇게 예쁘게 꾸민 것은 제작진의 의도였노라고 해명했습니다. 성장환경에 따라 극명하게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의도된 연출이었다는 겁니다. 대길은 양반이었지만 지금은 추노꾼이 되어 양반의 모습을 찾을 수 없는 반면 언년이는 신분을 사서 양반이 됐고 과거 노비의 흔적은 찾을 수 없다는 것이죠.

“환경에 따라 달라진 혜원과 대길의 삶을 극명하게 대비시키려는 의도가 분명하게 있었다”고 해명한 <추노> 제작진은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작진의 의도와 실제 리얼리티와의 사이에서 괴리감이 있었던 것 같다”라고 시청자들의 비판을 인정하면서 “시청자들의 지적이 타당한 면이 있기 때문에 이같은 반응을 겸허하게 수용하겠다”라고 밝혔다 합니다.

제작진, "연출 의도와 실제 리얼리티 사이의 괴리감을 인정하고 비판적 시청자 의견 수용"

이미 촬영한 부분이 있기 때문에 당장 바뀌기는 힘들겠지만 다음 촬영 분부터는 시청자들의 반응을 고려해서 최대한 반영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음~ 참 훌륭하군요. 비판에 겸손하게 고개 숙이는 자세는 쉬운 일이 아니죠. 뭐 아무튼(이거 대길이가 잘 쓰는 대산데 마음에 들어 자주 쓰겠다고 했었죠?), 저도 부탁 하나 드리겠습니다. 

이제 산에서도 내려오고 했으니 김혜원이 이전보다는 보다 강해진 모습으로 스스로 자기 길을 개척해가는 그런 여성으로 그려주었으면 합니다. 첫사랑을 잊지 못하고 끝내 양반 신분으로 편안하게 살 수 있는 길을 내던지고 도망자의 길을 선택할 정도의 심지 있는 여성이라면 지금보다는 훨씬 강한 모습으로 그려주는 게 옳지 않나 그런 생각이 드네요. 

하나 더 부탁드리면, 주인공들이 모두 지방으로 출장 가서 그런지 주막이 너무 썰렁하군요. 예쁜 주모가 꾸며주는 주막풍경이 아주 졍겨웠는데….  뭐 아무튼, <추노> 제작진 여러분의 건투를 빕니다. 이다해씨도 너무 예쁘다는 비판에 주눅 들지 마시고 하던 대로 열심히 하시기 바랍니다. 그나저나 네티즌들의 힘이 상상 이상으로 대단하군요. 그럼~  
                                                                                                                                       블로그  구독+은 yogi Qook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흰옷입으면 2010.01.25 0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흰옷입으면 때 얼마나 잘타는데....한벌로 산기슭 주구장창 숨어다니면서 흰옷이 더욱 희어...밤에 몰래 표백제로 삶나보다...삶을때 오지호꺼도 좀 삶아주지 오지호는 완전거지....ㅋㅋ

    집에만 있는것도 아니고, 이틀만 세수안하고 하루종일 돌아다녀도 얼굴에 먼지 얼마나 끼는데....집에 있다 잠깐잠깐 외출나온거처럼 고와...말도안돼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1.25 0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지호 거는 삶아도 표 안 난답니다.
      도망 가느라 바쁜데 표도 안 나는 일 하면 안 되겠죠?
      널리 이해해 주셔요. ㅎㅎ

      농이고요. 일리 있는 말씀입니다. 이틀 정도 뛰었으면 그에 걸맞는 정도의 땀범벅 정도는 만들어주었음 하는 아쉬움은 저도 있습니다.

      저도 군대 있을 때 영화에 한 번 출연한 적 있거든요. 한 일주일 산으로 들로 찍으러 다녔었죠. 제목은 <각개전투>, 교육용이었죠. 역할은 *누는 장면이었슴다. 몇 미터 밖에서 적군이 * 냄새 맡을 수 있다... 뭐 그런거요. 그래서 말씀드리는 건데, 이틀 동안 뛰었다고 했지만, 실제 뛴 시간은 그렇게 안 되거든요. 그러니 때가 안 묻죠. 하하~ 이거 그냥 난센스였습니다. 하도 나무라는 분들만 계서서리.. ㅋㅋ 이해바람.

  3. 어헝 2010.01.25 0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뻐도 문제구만

  4. ... 2010.01.25 0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웃기네요
    몇몇 사람들이 이상한 소리들을 하는데,
    자신들의 전제를 다른 사람에게 강요하고 있네요
    이 글은 제작진이 추노의 이다해 분장은 이다해 자신의 고집이 아니라 제작진의 의도였다고 하는 겁니다.
    다시말해 이런 님들은
    극의 흐름을 끊는다, 이다해 연기 잘한다 못한다하시면서도
    이 모든 원인은 이다해씨의 고집때문에 보는 재미가 떨어진다라고 말씀하신단거죠
    우리가 아는건 그저 눈팅뿐이고 제작진 측에서 저렇게 해명을 한 이상 고증을 따져가며 연출에 태클걸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 웃기긴. 2010.01.25 0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 시청자들은 뭐든지 그려려니 하면서 티비를 봐야하는건가요? 시청자 입장에서는 배우가 거슬리거나, 연기를 못 하더라도 속사정을 모르니 무조건 닥치고 봐야 한다는 거군요.제작진이 해명이라고 했지만,팔이 안으로 굽는다는 옛 속담이 생각나게 하는 해명인걸요?
      대길이와 비교했을때 인생이 뒤바뀐 걸 극명하게 표현하고자 했다면 다해양이 노비역을 맡았을때 풀메이크업에 매니큐어는 어떻게 설명되는 건가요? 지금 대길이가 하고다니는 것 반의 반이라도 따라했어야 하는거 아닌가요? 어쩃든 그외에도, 극의 재미를 반감시키는 건 연출자가 설정한 캐릭터뿐만 아니라 이다해씨 연기자체도 해당됩니다.

    • ... 2010.01.25 1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말하고자 하는건 추노에서 나오는 배우의 연기력이나 제작진의 허술한 연출은 차치하고서라도
      이다해씨에게만 그 탓을 돌리며 이다해씨 하나때문에 극의 흐름이 끊긴다, 보기싫다 하는건 잘못됬다는 겁니다.
      팔은 안으로 굽지 않으면 병신입니다만, 사실 이건 팔이 안으로 굽는 것도 아니고,
      여러 사람들이 까니까 덩달아 지금 얘기하고자 하는게 뭔지도 까먹으시고 무턱대고 난 걔가 너무 싫어 걔때매 드라마 망치잖아!
      라고 하는게 잘못된 전제를 깔고 출발한-비판아닌 비난이라고 말하고 있는거에요.
      아시겠어용?

  5. 꿈보다 해몽이로세 2010.01.25 0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의도된 연출이라면 끝까지 밀고 나가야지, 이제와 의견을 반영한다니 눈에 빤히 보이는 변명이로세. 어쨌든 이제 추노 안봐. 언년이가 황족으로 나오던 말던 너무 재미가 없어졌음. 뒤로 갈수록 스토리가 늘어짐.

  6. 음.... 2010.01.25 0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화장은 둘째치고 이대해 짙은 쌍커풀 칼자국이 더 거슬립디다... 수술을 어떻게 한건지....;; 그리고 이 드라마 외에도 사극 볼 때마다 느끼는데 좀 자연스럽게 생긴 배우들을 쓸 수 없나요.. 다들 눈코입이 서양사람들보다 더 커서...

  7. 호루스 2010.01.25 0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면 안 보고 소리만 들어보쇼...

    책읽는 연기가 ㅎㄷㄷ할거요...

    화장문제가 다가 아님

  8. 브라보 2010.01.25 0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

  9. 뉴뉴 2010.01.25 05: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길 관점에서의 회상 장면에서는 화사하게, 언년이 관점의 회상 장면에서는 노비다운 수수한 모습을 보여 대비 시켰더라면 전 연출자의 섬세함에 반했겠지요. 그 점이 참으로 아쉽습니다. 지금이야 양반이니 좋은 옷 입는게 당연합니다만 길도 없는 산속으로만 다니는데 그 하얀 소복이 갓 빨아입은 듯 깨끗할 수는 없지 않겠습니까? 마루 밑에 숨어 있었는데 역시나 깨끗한 소복이라...머리도 어느 정도(인위적으로 내린 머리가 아닌)흐트러지는게 당연하구요. 좀 더 좋은, 완성도 높은 작품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지닌 작품이기에 저를 포함한 많은 시청자들이 이렇게도 아쉬워하는 것 같습니다.

  10. 동문서답이네. 2010.01.25 05: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다해가 이쁜게 문제가 아니라 (뭐 특별히 이쁘다고도 할수 없지만)

    며칠동안 들판에서 뒹굴고 뛰고 자고 먹고 하는데도 얼굴에 검댕 하나 안 뭍고 옷에 땟국자국 하나 없는게 문제인거다.

    이다해 본인이 고집하는건지 연출자 의도인지는 모르겠으나 분명 이건 보는 시청자를 장님으로 간주하는 짓거리다.


    그리고,

    이쁘다고 해서 꼭 이쁜 척까지 해야 하나? 이쁘면 이쁜 거지, 그것도 노비로 태어 나서 20년 가깝게 노비살이 했으면서.

    연출자놈이 아주 죽일 놈이라고 생각된다. 여 씹새낄 때려 죽여야 한다.

  11. 정말인간들..... 2010.01.25 0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면에 잠깐 스친, 손톱매니큐어까지 걸고지는 유치한인간들아 똑바로 들어라.
    제작진이 의도된연출이라고 말을하던말건, 너네는 그저 이다해라는 배우를 까는게 즐겁고 신나는 모양이다,
    그래서 말귀도 못알아쳐먹고 했던소리또하고했던소리또하는모양인데,,
    내가 연기력까는건 암말도 안하겠는데,
    소복이 뽀얗고 화장이 고운건 연출진 의도래잖아,
    한국말 못알아 먹어? 그럼 뭐 아랍어로 해주까? 힌두어로 해주까? 왜 한국말을 못알아 쳐먹는데 문맹이야?어떻해야 알아먹을래 이것들아

  12. 니나 2010.01.25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덴의 동쪽 제작진이 말했죠.

    "이연희의 발연기는 일부러 그렇게 의도한거다."


    추노의 제작진이 말하네요.

    "이다해의 붕뜨는 메이크업과 연기는 다 의도한거다."




    다 의도한거라네요... 힘없고 무식한 시청자라 고고한 연출자님의 의도를 이해못해서 죄송합니다.

  13. 흠.. 2010.01.25 0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다해가 비슷한 위치의 다른 연기자들에 비해서 조금 나을 뿐이지 연기파 배우라고 할것 까지는 없는 것 같은데요..

    현대극에서야 비교적 괜찮은 연기를 보여준건 사실이지만 흔히 말하는 연기파 배우들과 비교하면 부족한 면이 있고, 아무리 처음 해보는 장르라지만 사극으로 넘어오자마자 거의 발연기 수준인걸 보면....아직 배울게 많은듯 합니다.

    그리고 화장논란은....글쎄요....

    누구의 잘못인지는 모르겠지만, 제작진에서 수정하겠다는 말이 나올 정도면 분명 잘못 설정한 것이겠지요.

    주체가 이다해인지 제작진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이다해쪽에서 저지른 일을 제작진에서 수습하고 있다는 생각이 강하게 드는군요.

  14. Favicon of http://aslam-ahmd.blogspot.com/ BlogIcon ahmd 2010.01.25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사귀게 된 와 함께 이슬람 )))

    http://acquainted-with-islam.blogspot.com/

  15. 음... 2010.01.25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추노는 안 보는데 저번에 우연히 4화인가 5화인가 봤는데, 깨끗한 건 둘째 치고, 화장이 뜬 건지 어쩐 건지 파운데이션 떡칠한 게 너무 눈에 띄여서 확 깼다는..ㅋ;

  16. Favicon of http://tokyozion.com/685 BlogIcon 신천지 진실을 바로 알린다 2010.01.25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년전 문화방송 MBC가 방송한 PD수첩이 <수상한 비밀 신천지> 라는 제목으로 방영한 내용을 보면 [예수교 신천지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마치 ,가정파탄의주역, 청소년 가출및 비행조장, 공금횡령,감금,폭행을 자행하는 비사회적, 광신적 종교집단 으로 매도한 방송을 한적이 있었다.

    신천지는 예수님이 교주이며 모든것을 예수님의 말씀과 성경에 입각하여 신앙을 하며 건전한 신앙인, 건전한 사회인 으로써 살아가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17. Favicon of http://ozakyo.jp/?document_srl=4710 BlogIcon 東海 [生タコ, 韓国刺身] 2010.01.25 1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韓国刺身専門店 東海




    韓国では、刺身をわさびじょうゆのほか、チョコチュジャンといわれる酢味噌につけて食べたり、特製だれとともに葉野菜で巻いて食べたりします。このお店でも、香ばしいオリジナルの特製だれが刺身とともに出され、本場韓国の食べ方で刺身が味わえます。




    踊るタコ!元気バリバリ、生きたままさばいて出てくる!皿の上で踊ってるよっ!口の中で踊る食感をぜひ味わって下さい。 1人前 2,500円 (税込2,625円)

  18. Favicon of http://skymouse.tistory.com/ BlogIcon 비둘기는하늘의쥐 2010.01.26 0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예인들도 보면 불쌍한게 정말 별거 가지고 다 꼬투리 잡히는거 같아요...

    어쩌면 그 꼬투리 잡는 낙으로 사는 사람들이 더 불쌍할지도 모르겠네요

  19. Favicon of http://www.ghdhairstraightenerba.com/ BlogIcon ghd 2012.12.29 2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hermesitalyz.com/ borsa hermes birkin Tim si voltò e andò a quelle macchie di latte. Come fare? ""Non essere stupido, non è che la hermes papà malattia."Non aspettare la sua risposta, hermes poi disse: "Non importa quanto sei buono anche padre e figlio ...... woo ......""Stai parlando troppo." hermes gettato questa frase, continuare a bloccare la bocca.

    "Ehi ... woo ...... lascia andare ......"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milano farfugliò difficile da battere il pugno.la hermes una pressione forza sul divano ...Bussare "bottoni" alla porta."Signorino, sala di musica di Mr. pronto". Forber venuto per far fronte hermes saluto."Tu Forber." hermes come un grosso gatto alimentato da seduto sul divano, e sembrava pigro. Vestiti, non è cambiato visto la vista Enthone Ming, la stanza enorme dove ha vagamente sentito il rumore dell'acqua che scorre in bagno.

    "Questo è quello che devo fare." Forber amabile, ma ancora di rispetto: "padroncino, l'ospedale venne il messaggio, le condizioni del maestro si è stabilizzata, ma ......", ha detto questa attenzione Forber attenzione avanti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espressione cambia.

    http://www.hermesitalyz.com/ http://www.hermesitalyz.com/

  20. Favicon of http://www.louisvuittonusab.com/ BlogIcon louis vuitton wallet for men 2013.01.02 2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antique des cantiques pour voir chaussures ugg plus insister, sanglotant un moment, calmez-vous."Et comment feriez-vous?" Ugg Je ne sais pas comment le Cantique des Cantiques est pensé,-t-elle encore envie de cacher la vérité et la vie? Tôt ou tard, cette affaire aura d'autres savons. Peut dire, en tant que pro à partir de mots Chu Princesse silencieuse, on ne peut pas l'épouser, si ce n'est que vous voulez obtenir un peu de bonne grâce son identité, les gens. Peut-être le genre de personnes est imprévisible, et ne les laissez pas réussir.

    bottes ugg pas cher tête en bas et lui dit: «Je ne sais pas, maintenant ma seule idée est de garder l'enfant."Les enfants Hélas, l'enfant est le plus gros problème.ugg également comme un enfant, elle a été complètement pas pensé à faire le Cantique des Cantiques de retirer l'enfant, chaque enfant sont Niangqin la chair et le sang précieux, même s'il n'est pas encore né. Mais l'état de Song of Solomon, tout ne convient pas à ont des enfants nés touche,http://www.uggfranceba.com/ mais comment faire plus tard? Si Cantique des cantiques avec des mots silencieux Chu et que cet enfant puisse être vraiment nécessaire à l'arrière de la stigmatisation d'un enfant illégitime, à moins que nous sommes particulièrement bien cachés, ou son avenir est presque cassé. Ou seulement aller quand les gens ordinaires ou d'affaires.

    bottes ugg ne pense pas que la vie n'est pas bonne, ugg savons aussi, par le Cantique des Cantiques, l'avenir de l'enfant est très important, et ce, ugg doivent être pris en compte.Cantique des Cantiques, l'enfant, et où est si facile d'être en mesure de garder? "Ugg soupira, en effet, une certaine inquiétude.

  21. Favicon of http://www.uggunitedkingdomshop8.com/ BlogIcon ugg boots sale 2013.01.04 1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usan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reivindicado: "los niños son ahora demasiado poco profundo, poco frecuente tanto talento como hermes hermes escuchar el corazón, como la miel de riego, esperar a que se asiente admitir, sonrisa tímida.Mao Zedong, Meirenlihui hermes es la conversación de tres personas excluidos, Zhuangzhiweichou, como si el Ejército Rojo fuera del grupo de alto trío militar, excepto más como un pez en el templo de Shaolin Shaolin Temple contemporáneo.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la fuga Luo Tiancheng correctivas dijo: "Tú también, gran filósofo".Luo Tiancheng que exagerar demasiado excitado sabiduría boca constantemente cómo es la vida Ping Tan falso es verdadero ", atrajo los ojos de hermes brillante.Después de una larga espera, el plato está finalmente. ¿El hermes de fideos políticos espárragos moral saturados dijeron que cuatro personas tienen un plato de fideos difieren cara hermes para obtener el sentido arriba internacional de autoconfianza nacional, el otro lado es una manifestación de las contradicciones internas nacionales.

    Shen niños Creek lanzando los palillos y le dijo: "no comer"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desesperadamente lo siento, apunta sus fideos. El par más también muy Wohuo hermes superficie Juliet jugado sierva, sólo reflejan prop master superior.Susan había subdividido carne de res, la suerte de compartir un pedazo de hermes trasladó a pensar, dónde encontrar una chica tan pensativo, no podía ayudar más que demasiado corto ", el rango entre el vulgo y expuesto, adecuado a los beneficios.

    http://www.hermesoutletx.com/ http://www.hermesoutlet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