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집에 들어왔습니다. 사실은 오늘은 아내의 생일입니다. 우선 가족들이 밖에서 모두 만나―우리 가족은 남자 둘, 여자 둘입니다―외식이랄 것도 없는 외식을 하고 집에 들어왔습니다. 맥주를 두 병 마셨는데, 피곤이 몰려오면서 잠이 들었습니다. 깨어보니 보석비빔밥이 막 시작되고 있었습니다. 어휴, 다행이다 생각하며 소파에 비스듬히 누워 텔레비전을 보았습니다. 

보석비빔밥은 제가 빼놓지 않고 보는 주말 연속극입니다. 천막에 있을 때도 휴대폰이나 노트북 DMB로 꼭 본답니다. 이 시간만큼은 저만의 시간입니다. 보석비빔밥은 별로 건전하지 않은, 아니 아주 불량스러운 의식구조를 가진 4명의 형제자매가 엮어가는 그러나 대단히 건전한(?) 이야기입니다.

어쨌든 저는 그들 네 명의 보석, 비취, 루비, 산호, 호박이 펼치는 불량한 이기심이 그렇게 밉게 보이지는 않습니다. 인간이란 원래 그런 것이지요. 솔직한 그들이 오히려 예쁘기만 합니다. 어렵게 살아온 환경을 탓하며 절대, 다시는 그렇게 살지 않겠노라고 결의를 다지는 모습은 실은 바로 우리들의 자화상 아니겠습니까?


아무튼 아내와 저, 그리고 막내딸은 연속극을 재미있게 보고 난 뒤에―음, 초딩 2년차인 딸은 TV 앞에서 이렇게 그림을 그렸군요―내일을 기다려야한다는 아쉬움에 한숨을 쉬었습니다. 항상 그렇지만 예고편을 살짝 보고 나면 내일이 정말 궁금하고 기다려지죠. 다시 피곤해지기 시작한 저는 딸아이에게 부탁했습니다.

"혜민아, 아빠 등하고 어깨 좀 주물러주라."
우리 딸은 참 효녑니다. 아들 녀석은 함께 드라마도 보지 않고 어깨도 주물러주지 않습니다.
"그래, 대신 뭐 해줘야 된다."
"뭐?"
"음, 쿠션 같은 건데 보들보들하고 그런 거다. 마트에 가면 판다."
"얼만데?" 
"얼마면 좋겠는데?"
"오천 원 이상은 안 된다."
"에이~"
"그럼 만 원."
"만 오천 원."
"좋다, 만 오천 원" 
"좋아, 그럼 내일 사줘야 된다. 자 그럼 지금부터 십오 분이다."
"오 분만 더 안 될까?"
"좋아, 그럼 이십 분."

계약이 성립되자 딸애는 열심히 어깨와 등을 두드리고, 주무르고, 그러다 간지르고, 꼬집기도 하며 열심히 공급의무를 다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이십 분은 금새 흘러갔습니다. 제가 다시 말했습니다. 
"서비스 십 분만 더 해줘야지."
"좋아, 딱 십 분이다." 
딸아이는 단순하고 명쾌합니다.

"머리 뒤쪽도 좀 주물러봐라. 손으로 꼭꼭 눌러봐." 
"머리 뒤는 왜?"
"아유, 뒷머리가 댕기는 게 별로 안 좋아." 
"안 돼. 그럼 아빠 쓰러질지도 모른다." 
"머리 주물러준다고 쓰러지긴 왜 쓰러지냐."
"전에 폐하도 뒷머리 만지다 쓰러졌잖아." 
"아니야, 나는 괜찮아. 빨리 머리 뒤를 꼭꼭 눌러봐."

며칠 전, 카메라 앞에서 갖가지 포즈를 취한 딸 / 오른쪽 끝은 몇 살 때더라?


딸아이의 손은 제법 맵습니다. 그 고사리 같은 손으로 꼭꼭 누르면 머리 전체가 시원해지면서 활기가 살아납니다. 가만, 그런데 페하도 쓰러졌다니, 그게 무슨 말이지? 아하~ 그러고 보니 <선덕여왕>에서 미실이 난을 일으켰을 때 진평왕이 직접 신하들 앞에 나나타나자 설원공이 진평왕의 머리 뒤를 눌러 기절시켰던 장면이 기억납니다. 

그래서 머리 뒤를 만지면 아빠가 쓰러질지도 모른다고 걱정했구나. 참으로 기특한 딸이 아닙니까? 뿌듯한 가슴으로 저는 딸아이에게 말했습니다. "아빠가 쓰러질까봐 걱정돼서 그런 말을 한 거로구나. 혹시 아빠가 쓰러지더라도 엄마가 있잖니. 그러니까 괜찮아."
 
"그렇지만 아빠가 지금 쓰러지면 내일 약속을 지킬 수가 없잖아."  

"……"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12.06 1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따님이 정말
    단순 명쾌하군요.

    우리 딸들은 엄마가 아무리 힘들어 해도 자기네들 할 일만 하는데 - ;;

  2. 달그리메 2009.12.06 16: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이런 글을 보니 반갑네요~

  3. Favicon of http://ourvillage.tistory.com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09.12.06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착하고 마음씨 고운 따님을 두고 계시네요^^
    정말 사랑스런 따님들 행복한 가정 보기 좋습니다~~^^

  4.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BlogIcon 크리스탈 2009.12.06 2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얘기는 돈 내고 하셔야되는거 아시죠? ㅎㅎㅎㅎ

    따님이 참 이쁘게 생겼네요.
    아빠랑 다르게... ㅋㅋㅋㅋㅋ

  5.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09.12.07 0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순수한 따님이에요...
    아빠 쓰러지실까봐 걱정해주는 기특함까지....어린 나이인데도 너무 속이 깊습니다.
    그런데...........................
    아빠 쓰러지면 안되는 이유가?????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한참 웃었습니다. 약속은 지키셨지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2.07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 애도 연속극을 너무 많이 봐서 큰일이죠?
      다른 부모들은 아예 테레비도 없앤다던데...
      같이 보고 앉아 있으니, ㅎㅎ
      약속 안 지키면 지킬 때까지 괴롭답니다.

  6. Favicon of http://www.ymca.pe.kr BlogIcon 이윤기 2009.12.07 0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운 겨울인데...참 따뜻한 이야기이네요.

    재미있었습니다.

  7. 비담 2009.12.07 2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덕여왕

  8. Favicon of http://www.nflnikejerseysshopj.com/ BlogIcon nfl store 2012.12.30 1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ette del appassionata frase di apertura i quattro relatori, la sera è l'inizio.Canto, danza, commedia, comico ...... gusto sguardo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italia, il tempo passava lentamente.Otto hermes con lo stato d'animo turbato, torna allo sfondo. Questa volta non gli ha dato un momento difficile, è la prima fase, tutti era molto nervoso.

    Ma così per l'abbigliamento bene, non abbiamo il tempo di tensione, i ragazzi sono occupati a guardare le belle donne, e le donne belle che sono occupati ...... continua molestato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prezzo.Visto da qui,http://www.hermesitalyz.com/ il pubblico è una massa densa. hermes qualche paura del palcoscenico.

    "Non ti preoccupare, noi siamo in esso." La http://www.hermesitalyz.com/ borse hermes visto il suo strano, gli sussurrò all'orecchio comodità."Ah." hermes che sarà andremo, e non essere così teso."...... Ora, si prega di godere il mondo della bellezza", promossa dal Ministero delle Finanze, il secondo anno tre turni per il dramma hermes COS! "Come l'ospite di uscita, fase quanmie luc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