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란 동화인지 우화인지 뭐 잘 모르겠지만 하여튼 있잖아요? 제가 요즘 그 심정이네요. 제가 요 며칠 민중의 소리에 대한 포스팅을 몇 개 했거든요. 민중의 소리가 조승수 후보, 아니 지금은 국회의원이 되었군요. 하여간 조승수에게 악감정이 있어서 그런지 왜곡이 너무 심하더라 이런 말이죠.

 

조선일보도 아니고, 나중엔 아예 당선되었다는 보도 자체를 안 하더라고요. 민노당 지방의원 당선된 건 “장흥의 강기갑은 어떻게 만들어졌나 같은 섹시한 제목을 달아 탑에다 걸어놓으면서도 말이지요. 정작 선거기간 내내 핫이슈로 뜨거웠던 소위 진보정치 1번지 울산북구의 진보정당 국회의원 당선소식은 빼다니요. 그래서 제가 비판을 좀 했지요.
 

그런데 그 비판을 하는 중에 말입니다. 민중의 소리가 친북언론이라든가 반미통일운동을 하는 자주파나 주사파 또는 민노당을 대변한다든가 이런 이야기를 했더니 발끈하시는 분이 계셨어요. 물론 그분은 자기는 주사파도 아니고 민노당 당원도 아니지만 왜 주사파니 친북이니 이야기를 하냐고 말이지요.

 

그러면서 저더러 뻔뻔하다고 하더군요. 글쎄요. 제가 왜 뻔뻔해진 것인지는 아직도 이유를 잘 모르겠어요. 주사파를 보고 주사파라 하고 친북을 보고 친북이라 하면 뻔뻔해지는 것인가요민노당의 당직자 중 대다수는 주사파다. 이건 사실이잖아요? 저도 알고 여러분도 알만한 분은 다 아는 사실이거든요.

작년 분당되는 계기가 되었던 민노당 전당대회에서 어느 대의원이 그렇게 발언하더군요. “우리는 보다 더 친북으로 가야 한다!” 이거 인터넷방송으로 생중계되었잖아요? 저도 그걸로 보았고요.
그런데 이런 사실을 말하면 조선일보가 좋아하는 말을 왜 하느냐, 조선일보하고 작당했냐 이런 식인데 참 답답하죠. 그럼 뭐라고 불러주어야 하죠?

 

몇 년 전에 어떤 분과 인터넷에서 대화를 하다 그분이 그러더군요. 자민통이라고 불러달라고. 그래서 처음에 저는 자민통이 뭘까? 하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았더니 그게 자주 민주 통일을 줄인 말이라고 하더군요그래서 제가 그랬죠. 자민통보다는 주사파나 자주파가 더 좋지 않습니까? 어감도 더 좋고, 사람들이 알아듣기도 쉽고.

어쨌든 그럼 제가 왜 굳이 민중의 소리의 왜곡보도에 대해 비판하면서 주사파니 친북이니 하는 이야기를 꺼냈는가
민중의 소리가 가진 종파주의를 비판하기 위해선 그건 필수였어요. 그거 없이 민중의 소리가 조선일보와 같은 족벌언론에 버금가는 종파언론이란 사실을 밝혀내기는 쉽지 않은 일이거든요. 그렇다고 민중의 소리의 기자들이 주사파라거나 친북적이란 소리는 아니에요. 조선일보 기자들도 다 족벌이 아닌 것과 마찬가지에요. 다만, 민중의 소리의 경향성이 그렇다는 거지요.

 

그런데 당신은 민노당 사람들이 주사파인지 어떻게 아느냐? 이렇게 물어보실 수도 있겠네요. 물론 알지요. 그 사람들이 하는 주장을 뜯어보면 단박에 알 수 있는 일이지요. 그러나 그보다는 그분들이 직접 제게 그렇게 말해주었거든요. 나는 주사파”라고. 그리고 주사파가 되기 위해선 주체총서도 읽어야 하지만 김일성 회고록을 읽어야 비로소 주사파에 입문하게 된다는 이야기도 했어요. 자기도 김일성 회고록을 읽고 주사파가 되었다고 하더군요. 이건 저 혼자 들은 이야기도 아니에요.

 

그런데 이런 이야기들을 술자리에선 잘도 하면서 왜 바깥에만 나오면 입도 못 열게 하는 건지 모르겠네요. 어디 갈대밭에 혼자 가서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라고 외칠 수도 없고 참 답답한 일이지요그렇다고 제가 무슨 이발사도 아니고 동네방네 다니면서 누구누구는 주사파라고 외치고 다니고 싶은 심정은 아니에요. 단지 이번처럼 민중의 소리의 종파적 태도를 비판할 때라든지 민노당의 북한에 대한 태도를 비판할 때라든지 필요할 때는 자유롭게 말하고 싶다는 것 뿐이에요.

 

주사파가 무슨 당니귀 귀를 단 임금님도 아니고 그게 그렇게 부끄러운 것도 아니잖아요? 자신의 신념은 절대 부끄러운 게 아니죠. 물론 국가보안법 문제가 있긴 하지만. 그러나 신해철을 보세요. 신해철에게 좀 배우라고 말하고 싶네요. 89년이었던가? 서슬 퍼런 군사정권 시절 법정에서 “그래, 나 사회주의자요!” 했던 사람들도 있었지요. 악법은 부딪혀 깨부숴야지요.

 

그건 그렇고 민중의 소리는 조승수가 그렇게 미운가요? 종북주의를 내세우며 민노당에서 탈당한 것이 그렇게 죽일 놈 소리 들을 일인가요? 그래서 조승수 당선 소식은 한 줄도 안 실었던 것인가요? 좀 치졸하단 생각은 안 드시나요하긴 민노당에서 먼저 후보단일화 제기해놓고선 조승수로 단일화되니까 민노당의 박승흡 최고위원 겸 대변인 같은 사람은 절대 승복할 수 없다며 당직사퇴까지 했다지요?

조승수나 진보신당을 쓰레기 취급을 하더군요. 그거 제가 볼 땐 낙선운동이었어요. 그런데 왜 단일화하자고 그랬는지 원
…,
자주파 김창현으로 단일화되었다면 아무 소리 안 했겠지요. 아마 만세를 불렀겠지요. 이래저래 치졸한 사람들이에요. 그러면서 무슨 통일운동을 하신다고 제 옆에 사람 하나 이해 못 시키면서 통일이라니, 통일이 무슨 애들 장난도 아니고.  

 

그러니까 그 통일이란 것이 진짜 통일인지 의심 받는다 이런 말씀이죠. 잘 하시는 말씀들 있잖아요. “통 크게 놀자구요!”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못난이 2009.05.04 1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심한 사람이군요. 당신 말 대로라면 왜 서로 단일화 하나요. 당신 같은 사람 때문에 MB가 건재하다니까? 반성 좀 하세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5.04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양반은 이야기를 밑구멍으로 들으셨나보네요. 내 이야기가 바로 그 말이란 말요. 이런 댓글 만나면 글 쓴 내가 진짜 한심해지는 거 같은 기분이 든단 말야. 비난을 해도 핵심을 바로 찌르셔야지요. 자다가 남의 다리 긁는 소리를 하신대서야, 이거 어디.

  2. 남숨 2009.05.05 1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정말 속시원하게 말씀해주셨네요.... 저도 민중의 소리 이번 기사들 보면서 똑같이 느꼈습니다. 해도해도 너무한다. 어떻게 조승수의 당선사실을 저렇게 대놓고 묵인할수 있나 하고 말이죠.
    아무리 민중의소리가 민노총 건물안에서민노총대변인 노릇해주고 있다지만(미디어보프) 그래서 민노당 기관지 역할 톡톡히 해주고 있다지만 같은 진보진영의 승리를 자축하지는 못할망정 아예 없는셈 치려는 저 모습이 너무 꼴불견입니다.

    한때 저 민중의 소리 몸담았던 기자입니다. 그때도 충격적이었던 것은 취재를 해와서 기사를 만들면 의도적으로 진보신당쪽사람들 내용은 빼라고 노골적으로 요구하던게 아직도 생생히 기억에 남네요. 이제좀 바뀌었을라나 싶었는데 역시나 라는 생각에 한숨만 납니다. 어쩌면 수구보수들보다 더 꽉막힌게 바로 저 사람들이 아닌가 싶고 역시 극과 극은 통하나 봅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5.05 2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런 식으로 계속 나가면 사기꾼 되는 거죠. 그걸 비판하면 이명박과 싸워야 하는데 어쩌구 하는데 참 한심합니다. 이명박과 싸우기 위해 악마와 타협해도 된다는 얘기로 들립니다. 민중의 소리가 하고 있는 행동은 악마에게 자기 영혼을 파는 것과 다를바 없다고 생각합니다. 제발 정신 좀 차리기를 바랍니다.

    • 구자환 2009.05.15 0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왠만하면 실명을 밝히시죠? 개인적인 관점으로 비판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있어도 없는 사실을 공개적으로 말하는 것은 문제가 됩니다. 민소기자로서 이야기 하지만 그런 문제가 있었다면 민소는 벌써 내부적으로 흔들리고 사라졌을 것입니다. 그리고 주사파 어쩌구 하는데요, 뭐라고 해도 상관없지만 정작 이 땅에서 착취받고 어두운 그늘에 선 분들에게 누가 어느매체가 먼저 달려갔는지요? 민소가 민중의 삶을 외면하고 영리만 쫒아 갔다고 보시면 주사파라고 하든 뭐라고 하든 비판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민중의소리 기자들은 '민중의 소리'라고 띄워 쓰기를 해서 표현하지 않습니다.
      '민소'내지 '민중의소리'라고 붙여서 표현합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5.15 1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자환님, 이글의 주제가 바로 외면의 문제입니다. 민소가 외면하는 것들... 아 그리고, 띄어쓰기 문제는 제가 민중의 소리라고 먼저 썼기 때문에 일종의 잠재효과가 발생했을 수도... 이해하세요. 그리고 분명한 것은 민소가 이번 선거와 관련하여, 물론 그 이전에도 자주, 그리고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고 보여지지만, 왜곡과 의도적 편집, 삭제, 외면 같은 행위들을 저질렀다는 거지요. 이건 구자환 기자의 문제는 아니고 민소 편집권자들의 문제지요. 편집, 삭제, 외면 까지는 인정합니다. 조선일보도 그럴 권리가 있고, 민소도 있습니다. 다만, 악의적 왜곡은 말아 달라는 부탁 말씀이죠.

  3. 한심 2009.06.03 1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누지 말자고 이야기하면서 님이 이미 나누고 있잖아요. - 파 -파

    나쁜 놈과 착한 놈으로 나눠도 이길까 말까에요. 지금 세상은.

  4. 오미령 2009.06.15 1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일성을 추종하면 어떻고 맑스를 추종하면 어떻고 모택동을 추종하면 어때요? 사상의 자유아닙니까? 주사파가 큰 죄악이라도 됩니까? 서로의 차이를 인정했으면 좋겠구요. 민중의소리가 아직 진보신당의 탈당에 대해 앙금이 남아 있었나 보죠.. 어찌 서로에 대한 불만이 하루 아침에 해소되겠습니까? 좀 더 시간을 두고 좀 더 민중을 위해 반 이명박전선에서 투쟁하다 보면 좋아지는 날 있지 않겠습니까? 민주노동당도 진보신당도 모두 진보라고 생각합니다. 원색적인 비난은 삼가해 주셨으면 좋겠구요. 민중의소리가 그렇게 싫음 무관심 하시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