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에서 성폭력 사건이 발생했다. 민주노총 중앙의 핵심간부가 가해자다. 그것도 이석행 민주노총 위원장이 가장 신뢰하는 최측근이라고 한다. 아직 사건의 전모가 밝혀지지 않았으므로 속단하기는 이르다. 그러나 민주노총은 벌써부터 은폐와 부정, 변명으로 일관하며 사람들을 실망시키고 있다.  

나는 민주노총에 무던히도 애착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민주노총의 전신인 전노협을 결성하던 날, 눈 덮인 겨울의 서울, 지하철을 이리 헤매고 저리 헤매며 경찰의 포위망을 피해 대회장으로 향하던 기억이 아직도 선하다. 그해 겨울은 어지간히도 추웠다.

민주노총, 이 정권과 경찰이 벌이는 추태를 답습하려는가?
그러나 다른 어디도 아니고 민주노총에서, 그것도 핵심에서, 성폭력 사건이 발생했다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다. 게다가 진보세력의 표본이 되어야 할 민주노총이 벌이는 행태가 최근 경찰과 검찰이 벌이는 짓과 별로 다르지 않아 보인다.

일단 은폐하고, 사건이 드러나면 부인하고, 그래도 곤란하면 핑계를 대고, 그러다가 양비론으로 몰고나가는 것은 추악한 범죄집단이나 할 짓이다. 불과 얼마 전에 우리는 경찰청장 김석기의 발뺌을 비판했었다. 그런데 오늘 민주노총으로부터 다시 그 짓을 보고 있다.

참으로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통곡할 일이다.

소위 진보를 자처하는 세력 내부에서 벌여온 부정과 비리, 폭력은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 숱한 성폭력 사건, 회계부정 사건으로 얼룩져온 것이 최근 진보세력의 자화상이다. 불과 1~2년 전에는 민주노동당이 회계부정사건으로 몸살을 앓았다.

진보세력의 도덕성 타락,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민주노동당은 경남, 울산, 광주 등 각지에서 수억대에 이르는 회계부정 시비로 내분을 겪다가 마침내 북한공작원과 내통하여 간첩죄를 범한 민노당 사무부총장 처리 문제에 대한 이견으로 진보신당과 갈라지게 된다.

민노당의 종북주의와 패권주의가 결국 당이 찢어지는 결과까지 초래한 것이다. 세상 어디나 그렇듯 패권주의의 이면에는 돈 문제가 걸려있게 마련이다. 여기에는 진보세력도 예외일 수 없었다. 또 패권주의는 필연적으로 권위주의를 낳게 된다. 자기들 외의 모든 것은 무시하게 되는 것이다.

2년 전이던가? 민노당 회식자리에서는 고위 당직자가 여성당직자를 모욕하고 폭행하는 사태까지 발생했었다. 당시에도 강력한 항의와 사과요구가 있었지만, 그리하지 않았다. 자체 사법부에 해당하는 당기위원회가 있지만 무용지물이다. 당기위란 자기 당파의 잘못을 감추고 도리어 피해자를 몰아붙이고 윽박지르는 압박도구로 이용된다는 게 내가 알고 있는 상식이다. 이게 문제인 것이다.

이것은 마치 부정과 비리, 부도덕과 파렴치를 권장하는 것과 다름없는 것이다. 이런 풍토 하에서 청렴함과 도덕성을 기대한다는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겨놓고 잘 지키기를 바라는 것과 다르지 않다.

숨기고 감싼다고 될 일 아니다
최근 들어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부정과 비리에 더해 이제 성폭력 사건까지 자행하는 진보세력을 우리는 어떻게 바라보아야 할 것인가? 그것도 도피중인 이석행 민주노총 위원장을 숨겨준 은인의 집을 찾아가 강간하려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도저히 납득이 되지 않는다. 그것도 이석행 위원장이 연행된 바로 다음날 말이다.

지금 민주노총은 안으로부터 심각하게 썩어 들어가고 있다. 최근 경남본부장 선거에서는 부정선거 시비가 법정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대리투표에 투표권 박탈까지 할 수 있는 모든 선거부정이 자행되었다는 것이 일각의 주장이다. 멀쩡한 조합원에게 아무런 이유도 없이 무작위로 잘라 투표권을 주지 않았다는 것은 이미 부정할 수 없는 사실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런 것에 민주노총은 아무런 죄책감이나 반성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나는 민주노총에서 벌어지는 일련의 사태들을 보면서 곧 다가올 위원장 직선에서 대형사고가 터질 것을 예감하고 있다. 지난해 경남에서 벌어진 부정선거 시비는 아마 올해에는 민주노총 위원장 선거를 통해 전국을 강타하게 될 것이 틀림없다. 이것은 구조적인 문제로서 누가 고치자고 한다고 해서 될 문제도 아닌 것처럼 보인다는 게 보다 심각한 문제인 것이다.

그런데 그 전초전으로 민주노총 중앙에서, 그것도 이석행 위원장의 최측근에 의해, 성폭력 사태가 터졌다. 용산참사와 MB악법으로 어수선한 정국에서 악재가 아닐 수 없다. 이명박 정권을 반대하는 투쟁에 앞장서야할 민주노총으로선 실로 부담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러나 이럴 때일수록 위기를 기회로 삼는 지혜가 필요하다.

이번 사태를 환골탈태의 기회로 삼아야
썩어 들어가는 조직을 재생시킬 절호의 기회로 삼는다면 오히려 이 위기가 전화위복이 되지 않겠는가. 뼈를 깎는 반성으로 환골탈태하여 국민의 사랑을 받는 민주노총으로 거듭나야하지 않겠는가. 그것이 이 순간 민주노총과 진보세력을 위해 행할 자세가 아니겠는가. 

그렇다면, 민노총 지도부는 신속하게 대국민 사과부터 해야 한다. 지도부가 총사퇴하겠다는 각오로 머리 숙여야 한다.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사태 수습은 그 다음이다. 격앙된 국민감정이 더 번지기 전에 무릎 꿇고 사죄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조직을 살리는 길이다.

무엇을 주저하는가. 가장 용기 있는 자는 잘못을 실토하고 용서를 비는 자이다. 특히나 진보를 자처한다면 그리해야 한다. 제발 이명박 정권을 닮지 말기를 민주노총을 사랑하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 간곡히 호소한다.


2009. 2. 6.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isimy.tistory.com BlogIcon 心이 2009.02.06 1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었습니다. 저도 현재의 애매한 태도와 사실 공방이 아니라, 사과와 반성이 가장 먼저 이루어졌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기사에서 정파문제를 언급하는 한 간부의 이야기를 읽고 정말 맘이 아프고 답답했습니다. 파비님의 다른 글도 읽고,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저와 생각이 다른 부분도 있으시지만 중요한 부분에 대한 좋은 글이라고 느꼈습니다. rss 등록하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2.06 2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치열했던 과거에 비해 현재는 많이 느슨해진 것이 사실입니다. 일각으로부터는 민주노총이 대공장노조만 위하는 어용조직이란 소리도 듣습니다. 물론 그런 자잘한 헛소리들에 다 귀 기울일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내부입니다. 내부가 썩으면 외부의 작은 공격에도 쉬 무너지고 말지요. 저는 올해가 걱정입니다. 이대로 가면 파멸을 피하기 어려울 거 같단 말이죠. 모든 게 파멸로 가는 수순처럼 보입니다. 용단을 내려야지요. 읍참마속은 이럴 때 쓰라고 있는 고사가 아닌가 합니다.

      민노총 현 지도부를 일러 온건파라고 부릅니다. 이것은 조중동의 평가입니다. 그러나 한편 그들은 민노총을 민노당과 더불어 친북에 경도되었다고도 평가합니다. 실은 둘 다 옳은 말입니다. 조중동이 하는 말이라고 다 거짓이라고 한다면 우리 자체가 허무맹랑한 사람들이죠. 참 아이러니한 문제라고 생각되지 않으십니까? 하나의 조직에 두개의 극과 극이 존재한다는 사실 말입니다. 연구대상이죠.

      그러나 지금 걱정할 문제는 민노총이 빨리 제자리를 찾는 것이죠. 진심으로 사과하고 후속조치를 취한다면 더이상 돌 던지기가 어려워질 겁니다. 물론 그 반대의 경우엔 틈만 나면 돌을 맞게 되겠죠.

  2. 날릴까? 2009.02.09 0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주노총,민노당은 성폭력,패권주의,간첩이 준동한는 종북주의집단,회계부정,부정선거,여성폭력을 자행하는 집단이며 부정과 비리, 부도덕과 파렴치를 권장하는 시스템을 가진 단체라고 하셨습니다.
    상식적으로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그런단체이고 조직인데 '위기를 기회로 삼아야 한다''환골탈태'의 기회를 삼아야 한다라니...
    이런 족속들이라면, 이정권보다 더한 것들인데 싹 쓸어버려야지 기회는 무슨?????
    전교조도 이번 사태에 책임있다는 기사들도 솔솔 흘러나오든데, 이참에 전교조도 댕강~~~~
    읍참마속의 고사대로 민주노총 민노당 전교조도 모가지 날리고, 날리고,,,그 다음엔???
    아하~ 우리 깨끗한 파비님이 계시는 진보신당 그렇지 진보신당이 있었죠? 진보신당을 중심으로 우리 사회진보를 이끌어 나가면 되겠네~
    언제나 이 자본의 논리가 뼈속 깊숙히 자리하고 있는 이 사회를 살고 있는 중에 진보신당은 예외니까. 지금의 사태와는 전혀 무관한 것이죠. 물론 앞으로도 이런일 전혀 없을테고요,순결하니까.^^

    에이~ 이 우라질 세상! 신발새이들 캬~악~~~~~~~ 퉤!!!!퉤!!!!,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2.09 0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안하지만, 진보신당도 예외일 수 없습니다. 언젠가 진보신당에 문제가 생기고 그에 대해 민노당이나 민노총처럼 자기 편 숨기려고 진실을 호도하고 국민을 기망한다면 가차없이 칼을 뽑아들어야겠죠.

      민노총은 대중조직답게 대중의 눈이 무서워 즉시 사과하고 지도부가 총사퇴했군요. 민노당과는 많이 다른 모습입니다.

      민노당은 사건이 터질 때마다, 자기 편(당파 혹은 계파)을 보호하기 위해 피해자를 피의자로 만드는가 하면 양비론으로 물타기 하는 버릇을 못 버렸죠. 내가 보기에 한나라당과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창피한 줄 알아야죠.

      그럼에도 강기갑이나 권영길이 열심히 하고 있고, 거기에 대해선 존경과 감사를 표하는 바입니다. 나머진 별로...

      그리고 침은 아무데나 뱉는 것이 아닙니다. 경범죄로 잡혀갑니다. 경범죄, 이것까지 우리가 악법이라고 몰아붙여서는 곤란합니다. 내가 본 민노당 당기위원은 대한민국 법은 모두 적들이 만든 것이기 때문에 악법이라고 하고, 경찰도 모두 적이라고 부르더군요. 글쎄, 경찰이 밉긴 하지만, 교통경찰을 포함한 치안경찰까지 적이라고 부르긴 곤란하겠지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2.09 0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참고로 사건이 나자, 한겨레가 크게 실었죠. 조선일보보다 더 확실하게 깠죠. 그러나 한겨레는 민노총에 애정이 있죠. 저는 그걸 보면서 역시 한겨레가 훌륭한 신문이다, 그리 생각했습니다. 조중동이 만약 민노총에 호의적인 신문이었다면, 입도 뻥긋 안 했을 겁니다.

  3. 날릴까? 2009.02.10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 가관입니다.
    온갖 파렴치한 범죄집단으로 몰아놓고, '민주노총을 사랑하는 국민의 이름'을 내걸고 있는것이 얼측이 없어서 비꼬았더니 칭찬으로 삼고 겸손까지 부리시니...
    파비님!!!
    에휴~~~~~~~~~~~~~~~~~~~~~~~~~~~~~~~~~~~~~~~~~~~~~~~~~~~~~~~~~~~~~~~~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2.10 1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얼측은 내가 없수다. 아저씨. 당신 말을 칭찬으로 알아들은 적 없고 대충 당신이 민노당 골수이거나 팬인 줄 충분히 알고 있었소. 독해력 수준하곤... 독해력 이야기 전에도 들어보신 적 있으시죠?

      민노총은 대중조직이고 이번 사건에 연루된 이석행 지도부와는 하등 상관없어요. 그러나 이석행이와 이용식을 포함한 나부랭이들이 지도부로 있으므로 그들을 일러 민주노총이라고 하는 거요. 우리가 흔히 북한이라고 비판할 때 그게 모든 북한 인민을 향한 것이 아니라 북한독재정권, 특히 김정일을 지칭함과 비슷한 거요.

      민노당은 거의 가망성 없는 종북집단에 간첩의 온상이라는 게 내 판단이고 국민들 대부분 그리 생각할 것이요. 그러나 민주노총 조합원 대중은 주사파가 뭔지도 모르는 게 사실이요. 다만 민주노총 만들 땐 분열주의 운운하던 주사파들이 사무원으로 많이 들어와 물을 흐려놓은 게 문제고, 그들과 결탁한 일부 어용세력들이 문제라는 것이요.

      그래서 조선일보는 주사파와 민노당, 민노총의 친북행위를 비판하면서도 한편 그들이 민노총 권력을 잃을까 걱정하는 거요. 왜? 그들이 바로 어용 비스름하니깐...

      가관 타령하기 전에 글 읽는 공부나 좀 하시기 바라오. 좋게 말할려고 했더니만...꼭... 하여간 가끔 이리 들러주시니 고맙소.

  4. 날릴까? 2009.02.10 2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해력운운 하시기 전에 제발 자신이 쓴 글을 돌아 보시죠?
    "이석행이와 이용식을 포함한 나부랭이들이 지도부로 있으므로 그들을 일러 민주노총이라고 하는 거요.우리가 흔히 북한이라고 비판할 때 그게 모든 북한 인민을 향한 것이 아니라 북한독재정권, 특히 김정일을 지칭함과 비슷한 거요"
    라고 하면 안된다는 말을 하는거요.
    아니, 안될것 까진 없겠지. 지맘일텔니까.
    다만, 혼자만의 옹알이가 아니고 같은 문자를 사용하고 있는 권역에서의 문법(문장에 내재하고 있는 규칙과 질서)이란 측면에서는 잘못되었다는 거요.
    그러니까, 전체와 부분을 정확하게 구분하란 얘기요.
    개인과 조직을 구분하란 얘기란 말이요.
    어찌 그리 모르는 것도 없어면서 아는것은 더 없는지...쯧쯧쯧
    공부?
    해야죠~
    아저씨가!
    좋게 말할때 공부좀 하세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2.11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쨌든 이번에 파렴치한 민노총 지도부들이 총 퇴진했으나, 아직도 그 줄기들이 여전한 걸로 보여지는데... 민노총이 제대로 살아나려면 대수술에 버금가는 개혁이 없으면 곤란할 듯...

  5. Favicon of http://www.uggfranceshopj.com/ BlogIcon chaussures ugg 2013.01.06 0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l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feliz de ver a dos personas peleando, luchando fuera de algo que hacemos.Yao Qian cubo Zhengxiong, hermes desafortunadamente nació en la Ciudad, la enfermedad del Sur. La mañana de levantarse, dolor de cuerpo crujiente Akira Occidente, no puedo esperar para sacar la cabeza a reducir el peso corporal. hermes corazón gritó: "¡Estoy harto" miedo a cara por todas partes para discutir las drogas, compañero de cuarto no se vería hermes morboso, aunque dijo que no, excepto Xie Jingyuan rebuscar para encontrar un momento para decir.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apetito se había ido, se fue directo a la enfermería, dos paquetes de medicinas para el resfriado, entonces estúpidas pastillas que sostienen discutir agua para beber, compañeros de clase manchado un hervidor escondite tarde, alguna vez la cara, le había prometido, sólo para hermes llevar sus propios utensilios, o la boca no se les permite tocar la boca hervidor de agua. mareos hermes no quieren caminar, elige este último, tomar la masa de agua de la piscina de la droga casi ahogarse en la tráquea.

    Realmente no puede permanecer,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amor y el afecto de su propio cuerpo, para llamar a los enfermos, a los médicos una medida suficiente calor en situación de excedencia a la norma, a continuación, aplicar hermes para ir ZhengJiaoChu. Directores de dinero son gente ocupada de formación, Hu Shu tiene nada que hacer aquí, poner astilla entregada. Hu enseña hermes hay impresión residual, pero esa impresión débil como el aliento de un paciente moribundo, analizando los tiempos de Hermes, dijo: "L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