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서'에 해당되는 글 6건

  1. 2009.10.31 새 블로그 이름, 추천 좀 해주세요 by 파비 정부권 (28)
  2. 2009.09.21 선덕여왕은 실제로 미인이었을까? by 파비 정부권 (7)
  3. 2009.09.21 포항에서 맛본 고래고기, 어떤 맛이었을까? by 파비 정부권 (4)
  4. 2009.08.26 독설닷컴, 블로그 고속성장 비결은? by 파비 정부권 (17)
  5. 2008.11.29 파워블로거 커서의 하루 by 파비 정부권 (10)
  6. 2008.09.29 내가 올챙이 블로거가 된 된 까닭은? by 파비 정부권 (7)
제 블로그는 탄생한지가 그리 오래 되지는 않았지만, 이름의 역사를 쓰자면 좀 깁니다. 제 블로그가 처음 세상에 빛을 본 것은 작년, 그러니까 2008년 4월 19일입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이날은 매우 의미가 깊은 날입니다. 4·19혁명 기념일이죠. 바로 그런 날에 제 블로그가 태어났다고 생각하니 한편 가슴 뿌듯합니다. 

내 블로그 생일은 4·19혁명 기념일

사실 그러고 보면 이날은 제 인생에도 혁명이 일어난 날임에 틀림없습니다. 아날로그 세상에서만 맴돌던 제가 디지털 세계에 본격적으로 입문했다는 것을 혁명이라고 해도 그리 과언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아무튼 제 블로그는 4·19혁명 기념일에 탄생했습니다. 그러나 실제 블로거가 된 것은 그로부터 몇 달 후의 일입니다.

2008년 8월 30일, 경남블로거스컨퍼런스. 사진=경남도민일보


제가 블로거가 되도록 인도한 사람은 경남도민일보에서 미디어부장으로 일하는 김주완 기자와 정성인 기자입니다. 제 블로그를 만들어준 사람도 사실은 김주완 기자입니다. 그가 제게 티스토리 초대장도 보내고, 블로그 스킨도 만들고, 나중에 광고도 달아주고, 그가 다 했습니다. 저는 오로지 글만 써서 올리면 되었던 거지요. 

당연히 제 티스토리 블로그 아이디와 비밀번호도 그는 가지고 있습니다. 지금은 까먹었는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당시 저는 거의 컴맹이었습니다. 컴퓨터를 못하는 것은 아니었지만, 컴퓨터는 제게 워드프로세서, 엑셀, 파워포인트나 사용하는 사무용품 이상이 아니었습니다. 물론 인터넷을 아예 사용하지 않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그런 것도 업무상 필요한 정보를 얻기 위한 것이 고작이었습니다. 그러니 컴맹이라고 불려도 별로 변명의 여지가 없지요. 넷맹이라고 하는 게 보다 더 정확할 수도 있겠군요. 4월 19일, 김주완 기자로부터 전화가 왔습니다. "블로그 다 만들었으니 들어가 보시고 이전에 써두었던 글 있으면 우선 몇 개 올려보세요."

대박 난 첫 번째 포스팅, "삼성은 뭔 짓을 해도 됩니더"

그래서 도민일보에 기고했거나 어떤 까페에 올렸던 글 등 30편을 골라 한꺼번에 올렸습니다. 제일 첫 번째로 올렸던 글은 <삼성은 뭔 짓을 해도 용서해줘야 됩니더>란 글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글이 떴습니다. 다음 메인 뉴스 화면에 발탁된 이 글은 4시간 만에 5만 명이 넘는 네티즌들이 방문했습니다. 댓글도 백여 개가 달렸습니다. 

그게 4월 20일이었던가, 4월 21일이었던가요? 기억이 가물거리지만,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에 김주완 기자로부터 받았던 전화 목소리는 아직도 생생합니다. "어, 파비님 블로그가 다음에 떴던데 보셨어요? 난리가 났던데요." 글쎄 저는 그때 블로그란 게 이런 것이구나 하고 느꼈습니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였습니다. 그저 한 순간 지나가는 태풍처럼 그렇게 지나갔을 뿐입니다. 

9월이 오기까지 저는 단 한편의 포스팅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2008년 8월 30일, 경남도민일보에서 주최했던 <경남블로거스 컨퍼런스>는 블로그에 대한 인식의 대전환을 하도록 만들어주었습니다. 말하자면, 제게 그것은 신항로의 발견에 버금가는 큰 사건이었습니다. 그리고 9월 1일, 저는 블로그를 위한 첫 포스팅을 했습니다. 

아마 이날이 제게는 실질적인 블로그 생일이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그런데 무얼 써야 할까? 마치 '뭘 해먹지?' 하고 고민하던 우리 어머니처럼 쓸 게 없었던 저는 제 이야기를 쓰기로 했습니다. 제목이 <목욕탕에서 만난 낯선 남자>였는데, 낯선 남자란 다름 아닌 저였습니다. 이후 주로 세상사는 이야기를 주로 쓰던 저는 슬슬 시사블로그로 옮겨갔습니다. 

감성블로거가 되지 못하고 시사블로거도 아닌 의문의 블로거로 남다

'빗물처럼 감성이 줄줄 흘러내리는' 그런 감성블로그를 만들고 싶었던 저는 그러나 그렇게 되지 못하고 시사포스팅을 주로 하기 시작했습니다. 왜냐고 물어보신다면, 그게 가장 접근하기 쉬워서 그랬던 것 같습니다. 제 경우엔 말입니다. 그리고 당시는 촛불정국을 지나 세상이 혼돈한 시기였습니다. 물론 여전히 혼돈상태에 있긴 하지만 그땐 정말 시끄러웠죠. 

그리고 제 경우에 감성블로그란 여행을 중심으로 문화답사, TV·영화·책 등 문화비평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충분한 시간과 돈을 필요로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시사포스팅을 위주로 하는 블로거가 되었던 탓도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다가 요즘은 또 드라마 리뷰를 주로 하고 있습니다. 

말하자면 아이덴티티가 없는 블로그라고 할 수도 있겠군요. 시사블로거도 아니고 드라마리뷰어도 아니고 그렇다고 여행블로그도 아닌, 정체가 모호한 의문의 블로그인 셈이지요. 한 달쯤 전에 김주완 기자와 커서님 그리고 저, 이렇게 세 사람이 경주에 놀러 간간 적이 있습니다. 그때 두 분이 제게 했던 말도 그런 것이었습니다.

"파비님은 블로그 정체가 뭔지 그걸 모르겠단 말이에요." 그리고 김주완 기자가 구체적인 해법까지 내놓았습니다. "요즘 드라마 리뷰를 자주 쓰시던데 아예 그 길로 가세요. 조회 수 10만 넘는 것도 몇 건 있잖아요. 이참에 블로그 이름도 고치고요. '고' 블로그가 뭡니까? '고' 블로그가… TV저널, 이런 건 어떻습니까?" 듣고 보니 그럴듯하더군요. 그래서 제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블로그 이름의 변천사, 고마나루에서 테레비저널까지

"TV저널이 좋긴 한데 좀 촌스럽군요. 그보다는 고상하게 테레비저널로 하는 게 더 낫지 않을까요?" 그러자 두 사람은 적극적으로 찬성의 의사를 표시하며 지지했습니다. "아, 그거 정말 좋네요. 그걸로 하세요." 그렇게 해서 보시다시피 제 블로그는 지금 현재 테레비저널이란 이름을 쓰고 있습니다. 

자, 그럼 지금부터 제가 앞에서 말씀드렸듯이 제 블로그 이름의 변천사라고나 할까, 거기에 대해 간략하게 말씀드리겠습니다 제 블로그가 4·19혁명 기념일에 태어났을 때 처음 이름은 고마나루였습니다. 제 대신 블로그를 만든 김주완 기자가 제게 블로그 이름을 무얼로 할 거냐고 물어봤을 때 퍼뜩 생각나는 게 없어서 그냥 고마나루로 했던 것입니다. 

그래서 제 티스토리 블로그 주소도 http://gomanaru.tistory.com 입니다. 그러나 이 이름이 갑자기 마음에 들지 않게 되는 불상사가 생겼습니다. 도민일보에 실리는 기사마다 사사건건 나타나서 시비를 거는 아주 극렬한 우익인사가 한 분 계시는데, 그 분 필명이 강나루로서 비슷했던 것입니다. 그래서 이름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감각이 부족한 제게 좋은 이름이 떠오를리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궁여지책으로 <고마나루>에서 뒷부분의 '마나루'를 뺀 '고'를 이름으로 삼기로 했습니다. 그리하여 <고블로그>가 탄생한 것입니다. 그리고 2차 도메인 주소도 아예 go.idomin.com으로 정했습니다. 제 블로그 주소는 지금도 http://go.idomin.com 입니다.

부담스러운 이름, "내 주제에 무슨 저널?"

그 이후에도 제 블로그 이름은 <파비의 고블로그>, <고블로그, 파비의 블로그 여행>으로 바뀌었다가 마지막으로 <테레비저널>이 된 것입니다. 그런데 고민이 생겼습니다. 블로그 이름 때문에 말입니다. <테레비저널>이란 이름을 만들게 해준 이는 김주완 기자였는데, 이제 이 이름이 자꾸 부담스러워지기 시작했습니다.

우선 저널이란 거창한 개념이 맘에 걸립니다. "내 주제에 무슨 저널?" 이런 회의가 자꾸 드는 것입니다. 게다가 테레비 보고 비평하는 글만 써야할 것 같은 부담도 있습니다. 그래서 이름을 바꾸고 싶은데, 그래도 제가 의리라는 묘한 감상주의에 연연해하는 사람인지라... 테레비를 전격적으로 버리지는 못한답니다. 마음 약해서…  

그래서 대충 아래와 같은 정도의 이름 중에서 하나를 골라 바꾸고 싶습니다. 이번에 바꾸는 이름은 절대로 변하지 않고 저와 운명을 함께 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아니 꼭 그럴 생각입니다. <칼라테레비>나 <검정테레비> 혹은<블루테레비> 같은 이름은 꼭 드라마 리뷰를 써야만 한다는 부담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 이름이라고 생각합니다. 

다양한 세상을 보여주는 창이란 의미로 해석될 수 있겠지요. <테레비페이퍼>나 <테레비노트>라고 하면 역시 TV 이야기에 구속되는 문제가 있을 수 있겠습니다. <블루노트>나 <블랙노트>로 가면 테레비란 이름에 대한 의리를 배반하는 문제가 있습니다. 아무튼 후보가 난립하긴 했지만, 관심들 가져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예? 그런 쓸 데 없는데 시간 낭비하기 싫다고요? 그러시면 할 수 없지요, 뭐. 하긴 국회의원 보궐선거도 귀찮아서 하기 싫다는 분들도 많던데요. 흐흐흐~ 

새로운 블로그 이름, 추천 좀 해주세요

추천 마감시간은 월요일 오후 10시까지입니다. 그런데 이거 하나를 고른다고 해도 김주완 기자와 커서님에게 재가를 받아야 하는 건 아닌지 모르겠네요. 그분들이 골라준 이름이니 그분들에게 거부권이 있는 거 아닐까요? 제가 헌법 전문가가 아니라 잘 모르겠는데, 아니 이거 비약이 달나라로 가고 있군요…. 이만 퇴장해야겠습니다. 

특별히 <블로거스경남> 여러분은 꼭 관심 가져주세요. 안 그러면 미워할 겁니다. 진짜로요. ㅎㅎ    

1. 칼라테레비   2. 검정테레비   3. 빨강테레비   4. 파란테레비   5.지테레비   6. 감성테레비   7. 블루테레비  
8. 블랙테레비   9. 테레비페이퍼    10. 블랙페이퍼    11. 레드페이퍼     12. 옐로페이퍼     13. 감성페이퍼   
14. 테레비노트     15. 감성노트   16. 블루노트   17. 옐로노트   18. 레드노트   19. 블랙노트   20. 기타 좋은 이름


ps; 제가 블로그 이름 골라 달라고 <블공> 까페에도 올렸더니 실비단남이 그런 의견을 주셨군요. 블로그 이름이나 대화명을 자주 바꾸면 변덕스럽게 보이고 신뢰성이 떨어진다고요. 그냥 밀고 나가라네요. 텔레비전에는 별의 별 걸 다 하니 부담 갖지 마라는군요. 그 말씀을 듣고 보니 또 그렇습니다.

하하, 역시 저는… 제 블로그가 의문의 블로그가 아니라 제가 의문인 것 같네요. 에휴~ 어쨌든, 고민은 참 많습니다. 그래서 블로그 시작할 때 이런 고민 너무 오래 하다가 정작 블로그 개설도 못한다는 이야기가 맞는 것 같습니다. 이 이야기는 저에게 블로그를 전도한 김주완 기자의 말입니다만, 구구절절 옳은 말 같습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 2009.10.31 1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테레비저널GO블로그 어떻습니까

  2. Favicon of http://kensaku.tistory.com BlogIcon kensaku 2009.10.31 1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시에 나온 것들은 모두 어디서 한번쯤 봤을법한 뿐이네요...
    음...처음파비님 블로그를들려서 주로 무슨 포스팅을 하는지 글의 성격을 잘 모르겠습니다.
    블로그를하면서 블로그이름이 중요하기떄문에 여러가지로 찾아보시고 고민끝에 좋은이름으로 만드셨으면 합니다.
    도움이 되어드리고 싶은데... 확 떠오르는게 없네요..ㅠㅠ

  3. Favicon of http://www.ymca.pe.kr BlogIcon 이윤기 2009.10.31 2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깊은 고민은 하지 않았습니다. 나라면 하고 생각하며 저 중에 하나 고르라면... 칼라테레비 1표 입니다. 온갖 색깔의 이야기를 다 담을 수 있어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1.01 0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사실 칼라테레비가 가장 맘에 들어 1번에 올린 건데... 온갖 이야기를 다 담는 블로그, 뭐 그런 뜻도 되고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11.01 05:39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윤기//
      블로그에 주신 댓글 잘 읽었습니다.
      월요일에 컴퓨터 서비스 받으면 아마 정상으로 운영이 될 겁니다.
      답글을 골라 올릴 수가 없어서 일괄 달지않습니다.^^
      (마음이 약해서)

      휴일 잘 보내셔요.^^

  4. 달그리메 2009.10.31 2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가지 이름을 읽어내려가는데 저도 모르게 '빵'터져버렸습니다.
    너무 우스워서요~
    일단 더 생각을 해 볼 문제인 것 같습니다.
    이제 정말 쉽게 정할 일이 아니잖아요.

  5.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11.01 0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 컴에서 -

    잘 읽었습니다.
    제 생각은 블공에 올린 내용과 같습니다.^^

  6. Favicon of http://geodaran.com BlogIcon 커서 2009.11.01 1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블로근 아이디 작명할 때 의미를 실지 않았습니다. 의미를 실지말고 주변의 것이나 생각나는 것을 발음해보시는 걸 제 경험상 권해드립니다.

    '십사인치'는? 농담입니다.

  7.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BlogIcon 크리스탈 2009.11.01 2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칼라테레비 역설로 흑백테레비 추천합니다.
    역사가 흑백이기도 하고요
    왠지 흑백테레비는 향수를 일으키기도 하고요.

  8. Favicon of http://imgiggs.tistory.com BlogIcon 긱스 2009.11.01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라는 명칭이 들어가는것도 괜찮을것 같은데요..
    ex)테레비 후벼파비 -_-; (죄송)

  9. Favicon of http://in.idomin.com BlogIcon 돼지털 2009.11.02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테레비 1인치
    추천합니다. 숨어있는 1인치를 찾았다는 그 테레비 광고마냥 형식에서의 테레비 1인치가 아니라, 콘텐츠 속에 숨어 있는 내용에서의 1인치를 찾는다는 뜻. ㅋㅋ
    근데 실비단안개님 의견, 자꾸 바꿔사모 실없어 보인다는데 한표.

  10. 달그리메 2009.11.02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님!
    테레비 후벼파비 완전 대박입니다.
    이 이름 보고 저 혼자 데굴데굴 굴렀습니다.^^*
    한표 던집니다

  11. Favicon of http://sanzinibook.tistory.com/ BlogIcon 산지니 2009.11.02 2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 8월에 열렸던 <경남블로거즈컨퍼런스> 사진이네요.
    저희 출판사 식구들도 몇명 보이구요. 어느새 1년이라는 시간이 휙 지났네요.
    파비님처럼 그날이 저희 산지니에게도 특별한 날이었습니다.
    그날 이후로 저희도 블로그 열심히 하고 있거든요.
    하라는 투표는 안하고 딴소리만 늘어놨네요.
    에궁. 투표하려고 보니 벌써 마감시간 지났네요.
    결과 나오면 알려 주세요.^^

  12. Favicon of http://www.nflcanadasalew.com/ BlogIcon nfl shop 2012.12.29 1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h"" http://www.uggfranceba.com/ ugg france, j'étais là pour garder les choses à discuter avec vous."Cette chose entre le moment où hier ugg, a dit Yuan Chen voulait garder UGG."Yuan Chen frère, tu dis" ugg extrêmement bien comportés route, le cœur est tout d'un coup un salut Ne frère Yuanchen veux dire, c'est que ça?

    " http://www.uggfranceba.com/ ugg pas cher, incapable de se contrôler, qui est arrivé avec vous ce genre de chose, alors vous savez aussi que je ne te laisserai pas remarié depuis que j'ai, tu peux comprendre ça?"ugg tête en bas, doucement hoché la tête."Alors, tu le mariage Aiqing Su ne peut être annulé ce point, vous pouvez avoir des opinions?" Pour Parler la Yueya avec le mariage ugg, teinté ton Yuanchen avec de l'acide Italie.

    "...... Tous les arrangements entendu yuans frère Chen http://www.uggfranceba.com/ ugg australia tête penchée plus bas, d'une voix presque inaudible bien répondu.Yuanchen clin d'œil avec satisfaction: «C'est une bonne chose, puisque c'est le cas, et si je me suis inscrit Li ugg pour le poste, vous serez immédiatement canonisé pour chaise"

  13. Favicon of http://www.chihairstraightenerv.com/ BlogIcon chi iron 2013.01.02 2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 ella le gustaría hacer, es demasiado emperatriz viuda es la primera apertura de preguntarle, así que le dijo también emperatriz viuda, http://www.ghdspainv.com/ ghd planchas conseguir algunas cosas que usted sensación?Sin embargo, si estas palabras le preguntó exportaciones, la amistad presumiblemente ghd se detendrá.

    Cantar de los Cantares, http://www.ghdspainv.com/ ghd outlet veces sienten que su esfuerzo es demasiado pesado, pero hay una gran cantidad de ventajas en el Cantar de los Cantares, que tratar a un amigo o una buena, aunque a veces,http://www.ghdspainv.com/ tal vez se tratara de sus propios intereses, amistad amigos directamente imprudente.

    Pero, en general, el Cantar de Salomón amigo, http://www.ghdspainv.com/ ghd temporalmente no quiere darse por vencido. Después de todo, ella y algunos amigos aquí muy poco, excepto Yueya y los hijos de onda cuadrada, a la izquierda bajo el Cantar de los Cantares.Cantar de los Cantares debería haber adivinado ghd desean solicitar su momento en silencio.

    http://www.ghdspainv.com/ http://www.ghdspainv.com/

  14. Favicon of http://www.louisvuittonusab.com/ BlogIcon louis vuitton purses 2013.01.03 1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Quando http://www.hermesitalyz.com/ borsa hermes birkin trovare Enthone Ming, ha visto il Ming Enthone è accompagnata Last Man Mostra visto che si perde il gioco della bambina.Il Xiaonan tirò Tea Enthone puntamento hermes ha detto: "grande fratello, il fratello bello venire""Discussioni hermes è finita?"

    Il fratello bello ~ "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milano il primo a dire ciao."Oh, va bene?" hermes si chinò a toccare la testa, sorridendo."Ah, bene, ah, la malattia hermes sono troppo buono! No, mamma?""Yeah! Gentleman come ti chiami?" Mu Xin vicino, guardando ansioso hermes che sento sempre questo tipo di senso di familiarità.

    "Ciao, l'ultimo non ha ancora mi presento, il mio nome è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hermes sorridente facendo auto-introduzione."hermes ......" Mu Xin segretamente pensando le pagine, ma non ricordo chi sia. Solo ha detto: "Ciao, io sono la madre Mu Xin Xiaonan, l'ultima cosa è proprio grazie a te!"

  15. Favicon of http://www.ghdfranceu.com BlogIcon ghd 2013.02.22 2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아주 좋아.

  16. Favicon of http://www.nikeshoxskoey.com BlogIcon nike shox 2013.02.28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MBC 드라마에서 선덕여왕 역을 맡고 있는 이요원은 미인입니다. 지난 주 금요일 경주에 선덕여왕을 만나러 가는 길에 김주완 기자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요원은 볼에 살이 붙으니까 예전에 비해 훨씬 낮죠. 전에는 비쩍 말라서 별로더니, 예뻐졌더라고.” 김주완 기자는 드라마를 거의 보지 않는다고 합니다. 물론 선덕여왕도 보지 않습니다. 그래도 그 역시 세간의 화제인 선덕여왕을 무시할 순 없나봅니다. 선덕여왕(이요원)의 미모에 대해서도 관심을 보이니 말입니다.
 

경주 낭산 정상의 선덕여왕릉. 김주완 기자와 거다란닷컴 커서님이 선덕여왕릉을 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요원은 일곱살짜리 아이를 둔 애엄마입니다. 제가 보기에도 아이를 낳고 나서 훨씬 미모가 돋보이는 것 같습니다. 너무 마른 것 보다는 적당하게 살이 붙어주는 게 남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다는 점, 혹시 이 글을 보고 계신 여자분들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너무 살이 찌면 곤란하겠지요? 적당한 운동과 적절한 식습관으로 몸매를 관리하는 것도 세계평화를 위해 좋은 일이지요. 물론 건강에도 좋습니다. 아무튼, 그렇다면 진짜 선덕여왕은 어땠을까요? 그녀는 미인이었을까요?

선덕여왕의 미모를 추정해볼 수 있는 두 개의 설화

선덕여왕의 미모에 대하여 삼국사기나 삼국유사 어디에도 언급이 없습니다. 다만 김부식은 사기에서 선덕여왕의 사촌동생인 승만공주(선덕왕의 뒤를 이어 진덕여왕이 된다)의 신체에 대하여 이렇게 적고 있습니다. “자태가 풍만하고 아름다웠으며 키는 칠 척이고 팔을 늘어뜨리면 무릎에 닿을 정도로 길었다.” 이로 보아 선덕여왕의 자태를 가늠해볼 수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선덕여왕 역시 진덕여왕처럼 키가 크고 자태가 풍만한 아름다움을 지녔을 것이라고 말입니다.

선덕여왕의 미모를 추정해볼 수 있는 두 개의 설화가 있습니다. 그 하나가 당태종이 보냈다는 향기 없는 꽃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당나라에서 꽃씨와 함께 그림을 보냈는데 이를 본 덕만공주는 단박에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이 꽃은 틀림없이 향기가 없는 꽃이다.” 과연 꽃씨를 심어 후에 핀 꽃을 보니 향기가 없었다고 합니다. 이는 선덕여왕의 뛰어난 지혜를 드러내고자 지어낸 이야기일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이와 다른 해석도 있습니다.

당태종이 향기 없는 꽃그림을 보낸 것은 선덕여왕을 비하하기 위해 그랬다는 겁니다. “그대는 미모는 꽃처럼 빼어날지 몰라도 향기 없는 꽃에 불과하니 어찌 신라의 왕 노릇을 할 수 있겠는가.” 아마 이런 메시지를 보내 여왕의 권위에 흠집을 내고 분란을 일으켜 모종의 목적을 달성하려는 계책이 숨어있었다는 것이지요. 그러나 어쨌든 이런 설화로 미루어 살펴보면 선덕여왕의 자태나 풍모가 범상치 않았다는 짐작을 능히 할 수 있습니다.

신라밀레니엄파크 선덕여왕세트장에서 찍은 사진

그러나 이보다 더 확실하게 선덕여왕의 미모를 짐작케 해주는 설화가 있습니다. 바로 선덕여왕을 사모하여 연못에 빠져 죽은 지귀의 전설이 그것입니다. 이 이야기는 워낙 유명한 이야기라 모르는 분이 아무도 없겠지만, 한 번 더 들어보시기로 하겠습니다.

신라 선덕여왕 시대에 지귀라는 거지가 살았습니다. 그는 활리역에서 노숙을 하며 살았는데, 하루는 서라벌에 나왔다가 행차를 나온 선덕여왕의 아름다운 모습을 보고 홀딱 빠져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선덕여왕은 진평왕의 맏딸로서 성품이 인자하고 지혜로울 뿐 아니라 용모가 매우 아름다워 백성들의 칭송과 찬사가 자자했는데 한 번 행차를 나오면 모든 사람들이 여왕의 아름다운 모습을 보기 위해 거리를 가득 메웠다고 합니다.

지귀, 선덕여왕의 미모에 흠뻑 빠지다

지귀도 사람들 틈에서 선덕여왕을 보게 되었는데 이때부터 그는 밥도 먹지 않고 잠도 자지 못하고 미친 사람처럼 돌아다니며 노래를 불렀다고 합니다. “여왕이 날 안으면 아이고 죽겠네. 아이고 죽겠네.” 사람들이 그의 이 기괴한 행동에 화를 내며 매질을 하였으나 그의 이런 행동은 멈추지 않고 늘 선덕여왕을 사모하는 노래를 부르며 혼자 울기도 하기 웃기도 하는 등 점점 미쳐가고 있었습니다. 이에 사람들은 그를 욕하기도 하고 동정하기도 했습니다.

이 소문은 급기야 전국으로 퍼졌고 여왕의 귀에도 들어갔습니다. 하루는 여왕이 영묘사에 기도를 드리기 위해 행차를 가는데 지귀가 나타났습니다. “아름다운 여왕이여. 사랑하는 나의 여왕이여.” 지귀가 가까이 다가오자 신하들이 제지하여 그를 내치고자 하였습니다. 그러나 여왕은 “어찌 나를 만나러 온 사람을 내친단 말이냐” 하고 신하들을 꾸짖고 지귀가 따라오는 것을 허락하도록 했습니다. 지귀는 기뻐 덩실덩실 춤을 추며 여왕의 행렬을 따라갔습니다. 

선덕여왕이 불공을 드릴 동안 탑 앞에 앉아 기다리던 지귀는 한참이 지나도 여왕이 나오지 않자 안타깝고 초조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심신이 쇠약해질 대로 쇠약해진 지귀는 마침내 지쳐 깊은 잠에 빠지고 말았습니다. 오랜 시간이 흐른 후에 불공을 마치고 나오던 선덕여왕은 쓰러져 잠이 든 지귀를 보았습니다. 자기를 사모하다 지쳐 잠이 든 지귀의 얼굴을 물끄러미 내려다보던 여왕은 자신의 팔목에서 팔찌를 풀어 잠든 지귀의 가슴(성기 위 옷 부분이란 설도 있다)에 올려놓고 떠났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아무튼 잠에서 깬 지귀는 선덕여왕이 자기의 사랑을 인정해준 것이라고 여기고 팔찌를 가슴에 꼭 껴안은 채 기뻐 어쩔 줄을 몰라 하다가 가슴속에서 터져나온 불길에 온 몸이 새빨간 불덩어리로 변하고 말았습니다. 지귀가 탑을 잡고 일어서다가 탑도 불기둥에 휩싸였으며 거리도 온통 불길로 뒤덮였습니다. 이후부터 불귀신으로 변한 지귀가 세상을 떠돌아다니게 되었는데 이로 인해 화재를 당하는 백성들이 늘어나자 선덕여왕은 다음과 같은 주문을 지어 집에 붙이게 했습니다.  

지귀는 마음에 불이 일어
몸을 태우고 화신이 되었네.
푸른 바다 밖 멀리 흘러갔으니
보지도 말고 친하지도 말지어다.

볼 만한 것도 많고 공연도 재미있었다. 그러나 식당 음식맛이 없었다. 아무리 좋아도 음식 맛이 없으면 다 안 좋게 된다.


거지의 사랑도 받아들일 줄 아는 선덕여왕이야말로 절세의 미인

그러자 모두 화재를 면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이때부터 사람들은 선덕여왕이 지어준 주문을 사용하게 되었는데 그것은 불귀신이 된 지귀가 선덕여왕의 뜻만 쫓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불귀신이 되어서도 선덕여왕을 향한 지귀의 사랑은 변함이 없었던 것입니다. 지귀의 숭고한 사랑도 대단하지만 대체 선덕여왕의 미모가 얼마나 빼어났기에 귀신의 마음마저 움직였던 것일까요? 어쨌든 위 두 개의 설화를 통해 우리는 선덕여왕이 대단한 미인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선덕여왕의 미모는 무엇보다 노숙을 일삼는 거지와 같은 일반 백성의 사랑도 받아들일 만큼 넓은 도량을 가진 마음에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요즘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MBC드라마의 선덕여왕도 백성들과 함께 동고동락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공주의 신분을 회복했음에도 죽방을 일러 여전히 ‘형님’이라고 불러주는 덕만, 선덕여왕의 아름다움은 바로 거기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지귀의 전설에 나오는 선덕여왕도 마찬가지죠. 누가 감히 선덕여왕처럼 할 수 있었을까요?

그러므로 선덕여왕은 동서고금을 통틀어 절세의 미녀였음에 틀림없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보덕동 | 신라밀레니엄파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9.21 2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후덕한 여왕의 릉이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군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09.22 1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변 경관은 가장 좋았습니다. 낭산 정상에 릉이 있고요. 낭산 입구에는 사천왕사지가 있습니다. 낭산 정상을 도리천이라고 한다면 사천왕사지는 이 도리천을 지키는 사천왕들이 있는 곳이죠. 선덕여왕의 유언에 의해 여기에 릉을 만들었다고 하더군요. 여기서 북쪽 평지 1키로 지점에 진평왕릉이 있답니다. 것두 다 이유가 있다고 하더군요.

      그래도 역시 최고 대우를 받는 무덤은 김유신장군묘였던 것 같습니다. 무덤 주위를 12지신상으로 화려하게 치장하고 있었는데요. 대단하더군요.

  2. 료료 2009.09.23 1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지귀 설화는 가짜 같아요...아니 가짜라기 보단...그 때 선덕여왕 나이가 굉장히 많아서...
    반할 것 같진 않는데요??
    뭐 미인인 편이 전 더 좋지만ㅋㅋ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09.23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니까요. 제가 선덕여왕이 미인이 틀림없다고 생각되는 게 지귀가 여왕에게 빠졌을 때 그녀의 나이가 이미 최소 40을 넘긴 중년이었다는 사실 때문이거든요. 20대 청춘도 아니고 30대의 요염할 나이도 아닌 40대 혹은 50대일 수도 있는데... 지귀가 빠질 정도면 나이 들어서도 변치 않는 그녀의 미모가 어땠을지 짐작이 가나요?

      그런데 우리는요. 가끔 40이 넘은 여인이 훨씬 아름다워보이는 사람을 만나기도 한답니다. 남자들의 경우는 대체로 30대 후반에서 40대중후반까지가 중후한 인상을 줘서 좋다고 하더군요. 이건 제 경우입니다. ㅋㅋ 그냥 농담입니다요. 신경 쓰지 마세요.

  3. dddd 2009.09.28 2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찌하여 선덕여왕보다 유신 장군 릉이 더 화려하죠? ㅠㅠ

  4. dddd 2009.09.28 2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구 다음에 선덕여왕 쳐서 검색하면 초상화가 나오는데 책에서 본 초상화던데 대구의 어떤 절에

    그 초상화가 있다고 해요. 통통하더군요 ㅎㅎ

  5.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xd.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2.26 2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경주에 선뎍여왕 답사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포항에 들렀습니다. 고래를 맛보기 위해서였습니다. 경주답사 첫날 밤, 함께 간 김주완 기자는 경주 보문단지 켄싱턴콘도 방에서 소주잔을 돌리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일 돌아가는 길에 포항에 들렀다 갑시다. 포항에 가면 특별한 음식이 뭐가 있지요?”

바다가 거대한 수로 같습니다. 오른쪽에 보이는 건 섬일까요?

 

“글쎄요. 포항 하면 과메기, 고래 고기, 죽도시장, 뭐 이런 거 아닐까요?” 태종무열왕릉에서 김춘추와 인사하는 것을 끝으로 경주를 떠난 우리는 바로 포항으로 날았습니다. 경주에서 포항까지 연결된 국도가 시원했습니다. 금방 도착했습니다. 지척이더군요. 죽도시장 바닷가에 마련된 주차장에 차를 댄 우리를 가장 먼저 반긴 것은 커다란 플래카드였습니다.
 
“에잉? 그러고 보니 포항에 유명한 것이 죽도시장이나 과메기, 고래 고기만 있는 게 아니고 이명박이도 있었네.” 누가 한 이야기인지는 여기서 밝히지 않겠습니다. 요즘은 세상이 흉흉해서 말 한 마디 잘못하면 잡혀간다는 소문도 있으니까요. 어쨌든 기분은 어떨지 몰라도 바다는 시원했습니다. 마산 앞바다와는 비교가 안 되더군요.

이명박대통령이 다녀간 모양이군요. 그러고 보니 여기가 이명박의 고향이네요.

죽도시장으로 들어서니 제일 먼저 고기를 널어 말리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옆에 가던 <거다란닷컴>의 커서님이 제게 물었습니다. “파비님, 저게 무슨 고기지요?” “그런 거 저한테 물어보면 안 됩니다. 저, 산골 출신이거든요. 제가 아는 고기는 고등어, 갈치, 명태가 전부랍니다.” 뒤에서 따라오던 김주완 기자가 뭐라고 가르쳐줬는데 까먹었습니다.

저게 무슨 고기일까요? 넙덕한 게... 넙친가?

  
죽도시장은 정말 거대했습니다. 일견하기에도 마산 어시장의 열 배도 더 커보였습니다. 전국에서 어시장 순위를 매긴다면 메달박스에 들어간다는 말을 언젠가 들은 기억이 있습니다. 정말 그렇구나, 하고 실감이 날 정도였습니다. 아래 커서님을 좀 보십시오. 감탄하는 모습, 아마 안경을 안 썼다면 동그랗게 커진 눈도 보였을 텐데요. 
  

우와~ 고기도 참 많고 크기도 하다!

어판장 들어가는 입구에 고래 고기를 파는 집이 있습니다. 입구 양 쪽에 두 집이 있는데 그 중 한 집입니다. 주인아주머니가 주문 받은 고래 고기를 열심히 썰고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김주완 기자의 직업적 질문에 답변도 열심입니다. 앞에 쌓여있는 고기들이 모두 고래 고기입니다. 고래 고기 가는 것을 ‘해체한다’고 하던데 크기가 실감나십니까? 

고래 고기 써는 모습. 고기 덩어리 크기를 좀 보세요.


아래 사진은 무엇이라고 생각되십니까? 글쎄요. 이거 도대체 뭘까요? 제가 보기엔 인디안 추장이 머리에 쓴 장식 같기도 하고 로마장군의 투구 같기도 합니다만. 주인아주머니의 말씀에 의하면 고래의 이빨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하더군요. 물고기가 빨려 들어올 때 쓸어 담아 넘기는 역할을 한다고 하던데, 제가 제대로 들은 건지 모르겠습니다.

이게 고래의 이빨에 해당한다네요. 멋지죠? 그런데 왜 제겐 인디언추장 모자나 로마장군 투구로 보였을까요?


김주완 기자, 사진 찍는다고 바쁩니다. 김주완 기자가 세상사는 기쁨 중에 먹는 기쁨이 최고라고 말하는 걸 언젠가 들은 적이 있습니다만, 저도 역시 김주완 기자 못지않은 식도락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게 돈이 좀 많이 드는 취미죠. 그러나 사실 따져보면 우리 같은 서민들의 식도락이 그렇게 돈이 많이 드는 것도 아니지요.  

하여간 우리의 김주완 기자, 신이 났습니다. 

열심히 사진을 찍고 있는 김주완과 커서님. 뒤에서 수군거리는 소리를 들으니 "저 사람들, 사진 작가들인가?"


커서님 옆에 누워있는 문어도 크기가 장난이 아니군요. 삶아서 초장에 찍어먹으면 “크아!” 맛있겠습니다.

땅바닥에 누워있는 문어도 크기가 장난이 아니었어요.


일단 어판장을 한 바퀴 돌아본 우리는...

가격을 물어보고 있는 김주완 기자와 커서님. 하얀 스치로폴 박스 한 통에 만원이래요.

다시 고래 고기를 맛보기 위해 돌아왔습니다. 아래 보이는 고래 고기는 고래의 껍데기 부위라고 하더군요. 역시 정확하지는 않습니다. 군침 흘리느라고 ‘정신일도’가 어려웠기 때문입니다. 김주완 기자는 사진 찍느라고 바쁩니다. 그 와중에도 주인아주머니에게 연신 질문을 퍼붓습니다.
 

고래수육 한 접시 가격은 2만원짜리. 고래육회는 본래 2만원짜리로 파는데 양해를 구해 1만원짜리를 시켰다.


그러면서 일어서서도 찍고…,
 

커서님 옆 유리벽에 전화번호 보이시죠? 택배로 전국 어디나 배달도 된다고 하더군요. 택배비는 4000원.


다시 앉아서도 찍고…. 아 참, 빨갛게 보이는 고래 고기는 고래 육회입니다. 소고기 육회보다 맛이 훨씬 부드럽고 향이 빼어났습니다. 소주 한 잔 털어 넣고 고래 고기를 한 점 씹는 맛은 과연 천상에서나 맛볼 수 있는 그런 맛이었습니다. 아마 지옥에 가지 않고 천국에 가게 된다면 매일 이런 고기를 먹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젓가락 들고 먹는 중에도 계속 찍어대는 김주완 기자. 제가 말했습니다. "시사맛객 김주완, 대단해요!"


짓궂은 김주완 기자가 주인아주머니에게 물어봤습니다. “아주머니, 이거 고기가 이렇게 맛있으면 모자라고 그럴 때는 없을까요? 그럴 땐 어떻게 하지요?” 주인아주머니가 솔직하게 말씀하셨습니다. “그럴 때도 가끔 있지요. 그럴 땐 전국을 돌며 고래를 구하러 다닌답니다. 우리가 이 장사 한지가 50년이 넘다보니 신뢰도 있고 나름 노하우도 있죠.”

“그런데 고래가 자주 죽어주면 좋은데 안 죽어줄 때가 있거든요. 그게 걱정이죠.” 엥? 이건 또 무슨 말씀이죠? 고래더러 자주 죽어달라니…, 고래가 들으면 매우 섭섭하겠습니다. 주인아주머니가 가고 난 다음 제가 말했습니다. “그럼 이거 전부 자연적으로 죽은 고기들인가요? 늙어서 죽었거나… 자살하진 않았을 테고.”

김주완 기자가 이어서 살짝 말했습니다. “에이, 그냥 죽은 것처럼 꾸며서 슬쩍 잡아다 팔고 그러기도 하겠지요. 언제 죽을 때까지 기다리겠어요. 뭐, 실수로 그물에 걸려 죽는 고래도 있고 어떨 땐 집단으로 해안으로 올라와 죽는 고래도 있다고는 하지만… 그리고 일본은 말이에요. 워낙 고래 고기를 좋아해서 국제포경협약에도 절대 가입 안 한다고 하더군요.”

어떻든 고래 고기 정말 맛있었습니다. 이거 진짜 칭찬입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란 책 제목도 있었지요? 이렇게 칭찬했으니 제 목으로 넘어간 고래도 춤을 추며 들어갔을까요? 하하…, 결국 우리는 고래 고기 육회를 한 접시 더 시켰답니다. 당연히 소주도 몇 병 더 마셨겠지요.

커서님은 운전하시느라 술을 못 드셔서 꽤나 힘드셨을 겁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고래 육회는 소주 한 잔 탁 털어 넣고 젓가락으로 육회를 집어 참기름장에 찍어먹어야 제 맛인데… 흐흐, 죄송합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커서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용흥동 | 포항죽도시장번영회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천부인권 2009.09.21 1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래 고기 맛이 좋았나요? 회무침이 죽이는데.....
    울산가면 꼭 먹고 오세요~~! ㅋㅋㅋ
    삶은 고기 나두 먹어야 겠다. 쇠주 한잔하고.......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09.21 1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쥑였습니다. 울산에 가도 고래가 있겠네요. 울산 한 번 가야겠어요. 언제 동네 블로거들 모아서 울산에 취재하러 한 번 가죠. 목적은 고래고기... ㅎㅎ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9.22 1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고래고기에서 멸치삶은 냄새가 나지않았나요?
    자갈치 고래고기는 무효라서 그랬나?

    뒷짐만 지고 계실것 같은 파비님께서
    순간포착을 확실하게 하셨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09.22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맛이 기가 막히더군요. 육회가 좋더만요. 실비단님도 같이 갔으면 좋았을 텐데, 방 한 개 잡아서 1박 하기가 좀 거시기 하니... 담에 기회를 한 번 잡도록 하죠.

      순간포착은, 제 카메라가 셔터스피드가 좀 빠르답니다.

<블로거스경남>의 블로그 강좌는 매달 열립니다. 이번 8월의 강좌에 초대된 강사는 독설닷컴을 운영하는 고재열 기자입니다. 그는 시사인의 기자이기도 합니다. 강의는 오후 7시부터 시작하기로 되어 있었지만, 서울에서 내려오는 고 기자가 조금 연착하는 바람에 경남도민일보 김주완 기자가 대신 '땜방'을 했습니다.

강의 준비 중인 김주완 기자. 옆에서 지켜보고 있는 이는 구르다란 닉네임으로 활동하는 정보사회연구소 이종은 소장

 
그러나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김주완 기자는 탁월한 강의능력을 갖고 있습니다. 물론 교수법이 훌륭하다고 훌륭한 선생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풍부한 지식과 내용을 먼저 갖추는 게 순서지요. 당연히 김주완 기자는 내용도 충분히 갖추고 있는 훌륭한 기자요 블러거입니다. 그는 블로그 전도사로 불리기에 정말 손색이 없습니다. 

땜방 내용은 트위터에 대한 소개였습니다. 아직 트위터를 개설하지 않고 있는 나로서도 매우 흥미가 있는 이야기들이었습니다. 이윽고 40여 분 지각한 고재열 기자가 강단에 섰습니다. 인상이 매우 좋았습니다. 착하다고 하면 실례가 될까요? 아무튼 착해 보였습니다. 아직 젊은 나이였고요. 과거 기자들은 양복에 넥타이를 매고 다녔겠지만, 그는 캐주얼이었습니다. 

고재열 기자, X-세대 출신 블로거다운 자유로운 외모

신세대들이 좋아할 것 같은 그러나 제 눈에는 희한하게 보이는 그런 종류였는데, 상의는 빨간 원색에 가슴에는 프리미어 리그 팀 심벌 같은 게 새겨져 있었습니다. 바지는 청바지였던가? 아니 까만바지로군요. 전체적으로 머리 모양부터 신발까지 젊은 냄새, 자유의 냄새가 물씬 풍겼습니다. X-세대 출신다웠습니다. 음, 요즘 기자들은 저러고 다니는구나. 

김주완 기자가 고재열 기자를 소개하고 있다. 두 기자의 복장상태가 비슷하다.


하긴 김주완 기자는 머리에 염색을 하기도 하고 머리를 길러 뒷꼭지를 묶고 다니기도 합니다만―참고로 김주완 기자는 저보다 1년 선배뻘 됩니다―요즘 기자들은 매우 자유분방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격식에 얽매이지 않겠다는 의미로도 받아들여졌습니다. 보다 자유롭고 날카로운 기자정신도 그래서 가능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고요.  

고재열 기자도 역시 김주완 기자 못지 않은 강의 실력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는 블로그를 한지가 이제 1년 6개월 정도 되었다고 하는데 나와는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고속성장을 했습니다. 이제 곧 본격 블로그를 시작한지 1년이 되는 나는 겨우 방문자 백만을 바라보고 있지만, 그는 벌써 누적 방문자 천오백만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그는 이 시간 현재 1045개의 글을 블로그에 올렸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새로운 글을 올리고 있을지도 모르겠군요. 대단합니다. 저도 꽤 많이 썼다고 생각하지만, 겨우 300여 개에 불과합니다. 김주완-김훤주 팀블로그가 비슷한 수의 콘텐츠를 올렸으나 두 사람인 점을 감안하면 가히 독보적이라 해도 되겠습니다. 혼자서 하루에 두 개 정도의 글을 쓴다는 말이죠.

고속성장의 비결? 대량생산과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속도전
 
그는 여기에 대해 블로그를 급속 성장시킬 필요가 있어서 집중한 결과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럼 수출드라이브 경제정책 비슷한 거였나? 그런데 아무리 급속 성장을 하고 싶어도 어디 팔 게 있어야지, 그런 궁금증이 들었지만 그건 강의를 들으면서 거의 해소됐습니다. 그는 물건을 만들고 파는 방법에 대해 친절하게 잘 설명해주었습니다.

물론 그의 친절한 설명들은 모두 그의 경험에서 얻은 것들입니다. 그래서 나 같은 사람이 따라 하기엔 역부족일 수도 있습니다. 그는 황새고 나는 뱁새기 때문이죠. 그러나 유용한 내용임에는 틀림 없었습니다. 우선 그는 블로그는 겉절이와 같다고 말했습니다. 오프라인에서 ' 힘 있는 자가 약한자를 이긴다'면 온라인에서는 '빠른 자가 느린 자를 이긴다'는 것입니다. 

곧 블로그는 이슈의 빠른 속도에 적합한 방식을 가진 도구라는 것입니다. "미워하고 싶을 때 미워하고 싶은 재료를 줘라!" 타이밍이 중요하다는 것이죠. "바로 이때, 바로 이런 이야기를, 바로 이런 방식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하는 것"이 블로그라는 것입니다. 바로 이때 바로 이런 이야기를 한다는 건 그러나 말처럼 쉬원 것은 아닙니다. 

그래서 고재열 기자는 초보 블로거들은 이슈를 따라 다닐 필요가 있다고 했습니다. 어느 정도 단련이 될 때까지는 이 방법이 좋은 교육훈련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예를 들면, '무한도전'이나 '패밀리가 떳다'가 방영된 다음날은 예외 없이 많은 글들이 포털이나 메타블로그를 장식하게 될 것인데 여기에 숟가락을 걸치라고 말입니다. 

블로그는 '설득의 매체'가 아닌 '공감의 매체'

이게 반드시 나쁘다고 할 수만은 없다는 겁니다. 연예전문 블로그를 운영하는 블로거들이야 연예기사를 포스팅하는 게 당연한 일이겠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이 이런 이슈를 따라 다니는 게 마땅찮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고재열 기자는 슬며시 우리를 설득합니다. 거기에 자기의 주장을 투영시키면 되는 거 아니겠느냐고…. 

그러면서 크는 거라고요. 금석 같은 이야기들이 많이 있었지만, 무엇보다 이 말이 가슴에 남습니다. "블로그는 설득의 매체가 아니라 공감의 매체다." 참으로 중요한 말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고속성장도 곰감의 방법을 깨달았을 때 가능할 것이란 생각도 들었습니다. 설득을 하려다 보면 반드시 무리가 따르게 되고 그리 되면 본래의 목적도 이룰 수 없게 됩니다.

그러나 공감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다 보면 설득도 자연스럽게 이룰 수 있습니다. 팔로우 업 하는데도 큰 도움이 되겠지요. 그러나 이 역시 말처럼 그리 쉬운 것만은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 고재열 기자는 공감의 방법으로 이런 예를 들었습니다. 국립 오페라단이 해체되었을 때, 단원이 눈물로 쓴 편지를 직접 실었다는 겁니다.

고재열 기자의 강연은 아주 열정적이었다. 말리지만 않는다면 열 시간도 할 거 같았다.


약간의 설명만 곁들여서 올린 해고된 오페라 단원의 눈물겨운 편지는 커다란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고 합니다. 강호순 사건이 났을 때, 오래 전에 써두었던 사형수들의 육성기록을 역시 약간의 설명을 첨부해 올렸더니 호응이 좋았습니다. 이 경우는 공감의 한 예이기도 하면서 과거의 글을 재활용하는 방법에 관한 이야기였습니다.

블로그를 잘 하려면 맷집도 강해야

음, 지나간 글이라고 해서 사라지는 건 아니군요. 언제든 때가 오면 리바이벌 할 수 있는 것이로군요. 좋은 걸 배웠습니다. 금석 같다고 할 만한 이야기를 하나 더 소개하겠습니다. "펀치도 중요하지만, 맷집도 중요하다." 악플에 관한 이야기였습니다. 특히 시사블로거는 비판기능을 주로 합니다.

펀치를 많이 날리는 블로거란 말이죠. 그런데 펀치는 잘 날리면서 맷집은 너무나 약한 블로거들이 의외로 많다는 것입니다. 열 대 때리다가 한 대 맞고 그만 나가떨어지는 블로거도 가끔 보았습니다. 사실은 그 길로 완전히 은퇴한 블로거도 보았습니다. 그러나 누구든 이유 없이 악플을 받으면 기분이 매우 안 좋습니다. 

그럼 맷집이 좋아지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 부분에 대해선 고재열 기자의 대답도 별 거 없었습니다. 그냥 무시전략이 최고라는 것이었죠. "그냥 무시해버리세요." 그런데 그게 어디 쉽나요? 속은 부글부글 끓는데 무시가 잘 되나요? 그러나 별 다른 대책도 없는 게 현실이니 맷집을 키우기 위해 우리 모두 도를 열심히 닦아야 할 듯싶습니다. 

아 참, 재활용에 대해서 한 가지만 더 말씀 드리겠습니다. 이번에 해운대란 영화가 크게 히트를 쳤지 않습니까? 그래서 그걸 지켜보고 있다가 관객이 한 400만쯤 동원 됐을 때 약 6년 전에 썼었던 기사 하나를 올렸다는 것입니다. 내용은 2박 3일 동안 해운대에 머물며 해운대의 일상들을 르뽀 형식으로 취재한 기사였는데요. 

재활용도 잘 하면 좋은 블로그 소재가 될 수 있다

이것도 대박이 터졌다고 하더군요. 6년 전 썼던 글을 살짝 손질하여 이렇게 장사(?)를 잘 해먹을 수 있다니 그 재치가 놀랍지 않습니까? 블로그를 장사에 비유해서 죄송합니다만, 어쨌든 물건을 만들었으면 잘 팔고 싶은 것은 인지상정입니다. 그러니 모두들 너그럽게 이해해주실 것으로 믿습니다. 

블로그를 프레이밍 하는 방법, 이슈의 패자부활전, 이슈에 집중하라 등등… 많은 가르침이 있었지만 이만 하겠습니다. 공부도 너무 많이 하면 졸리운 법이니까요. 벌써 길다고 불만에 찬 아우성이 들려옵니다. 특히 구르다님, 소리 그만 지르세요. 저번처럼 너무 길다고 불평하는 댓글 달겠다는 '발칙한 생각', 당장 그만 두세요. 내가 원래 '가늘고 길게' 사는 놈인 거 잘 아시면서.  

강좌가 끝나고 마산 어시장에 가서 아구수육을 안주로 소주를 한 잔 걸쳤습니다. 그런데 고재열 기자와 어떻게 헤어졌는지 기억이 잘 나지도 않는군요. 부산의 파워블로거로 유명하신 거다란닷컴의 커서님도 바로 옆에 앉아 있었는데, 잘 가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저를 처음 블로그로 인도해주신 정성인 기자님도 마찬가지고요.

김주완, 커서, 고재열 기자 등 쟁쟁한 블로그계의 전설들과 한 자리에 앉다 보니 너무 긴장을 했었나? 완전 기억 상실되었습니다요. 흑흑~ 하여간 그날 필름이 끊겼습니다. 다음날 하루 종일 고생한 건 두 말 하면 잔소리고요.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aktup.tistory.com BlogIcon 최홍준 2009.08.26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보고 갑니다~
    저 두분 강의하시는거 봤는데 그거보고 저도 블로그 시작하게됬어요 ㅎㅎ
    여기서 또 만나다니 뭔가 감회가새롭군요 ㅎㅎ

    글 퍼갑니당~^^

  2.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 2009.08.26 15: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길지 않습니다.
    이틀동안 상가집에 있었습니다. 오늘 장지까지 따라갔다 왔습니다.
    눈앞이 뱅글뱅글합니다.

    사진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8.26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고, 고생하셨군요. 담 강좌 때는 꼭 술 한잔 합시다. 구르다님은 술을 잘 못하시는 거 같던데 그래도 한잔 합시다.

  3. Favicon of http://blog.okcj.org BlogIcon 청공비 2009.08.26 15: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역시 이번에도 강의 못들은 분들을 위한 염장질을 해주셨군요.
    그래도 간간히 언급해주신 맛배기만 보더라도 훌륭한 참고가 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8.26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음엔 꼭 한번 오시죠. 강좌의 성격도 있지만 차츰 블로거연대 내지 친목의 성격도 갖추어가고 있는 거 같거든요.

  4. Favicon of http://dogsul.com BlogIcon 독설닷컴 2009.08.26 1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그날 커서님 차 타고 부산으로 넘어가서 찜질방에 잠깐 몸좀 담갔다가 새벽차 타고 올라갔습니다.

    악플 대처는 무조건 무시하라는 것은 아니고요,
    '애정어린 비판'에는 적극적으로 대응 해줘야죠.
    다만 갈 길이 먼 나그네가 나뭇가지에 옷이 걸렸다고 지체하면, 옷만 찢어진다는...

    암튼 글 잘 읽었습니다.
    다음에 또 뵙겠습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8.26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고하셨습니다. 찜질방이 최고죠. 저는 2006년 잠실고시원 화재 때 2층 사무실에 있다가 뛰어내린 적이 있는데요. 그 이후로 모텔보다는 찜질방이 좋더군요. 펀하고. 안심도 되고. 물론 집이 최고지만...

  5.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8.26 2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다리던 기사 잘 읽었습니다.
    길다니요 - ^^
    고재열 기자의 강의를 들었어야 했는데, 몸 상태가 별로였기에 못갔습니다.
    대신 이렇게 땜빵합니다.

    맷짐,악플 뿐 아니라 여러 상황들에서 필요하지만, 이게 마음처럼 되지않더군요.
    뻔뻔해져야 하는데.(사실 좀 뻔뻔하긴 하지만요.)

    고맙습니다.^^
    (오타가 있어서 수정했습니다요.^^)

  6. Favicon of http://2kim.idomin.com BlogIcon 김주완 2009.08.26 2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번 제 강의도 후하게 평가해주셔서 일단 고맙고요.
    어쨌든 부권 님은 천상 이야기꾼입니다. 제가 볼 땐 부권 님 글이 황구라(황석영)보다 낫습니다. 하하

  7. Favicon of http://imgiggs.tistory.com BlogIcon 긱스 2009.10.25 2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봤습니다.

  8.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pursesx.com/ BlogIcon michael kors handbags on sale 2012.12.29 2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http://www.uggfranceba.com/ chaussures ugg, je vous le promets, vous ne demandez pas d'aller le voir maintenant, mais je n'ai pas promis de ne pas le voir», cette différence essentielle, elle a déclaré solennellement, ne peut être confondue parler.Cantique des Cantiques un moment, puis réagir ugg original est percé de profiter de ses paroles.

    http://www.uggfranceba.com/ bottes ugg pas cher savait que c'est pour leur bien propre, le Cantique des Salomon rien à dire.Maintenant que vous avez vu, et maintenant elle est plus préoccupé par l'attitude de l'ugg."Eh bien, ugg vous l'avez rencontré, comment peut-il dire?" Mots retenir la chanson Xu Jiuya déjà dit, assez fort, les gens, on peut raconter son agitation et ses attentes.

    Si vous le pouvez, http://www.uggfranceba.com/ bottes ugg plusieurs voulais lui dire, mais elle ne peut pas, comme un ami, devrait faire la chose la plus simple, et qui est sincère, mais il secoua la tête dans les attentes des amis, que le courage n'est pas seulement besoin d'un peu de bonnes nouvelles.

  9.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pursesx.com/ BlogIcon michael kors purse 2013.01.02 2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haussures ugg oblique sur lui, Hsin Tao n'a pas à dire, tant il est allé à l'Empereur lui donnerait Pai Tau manger.Gee, elle a toujours pensé Chu-yin Farmer est un talent, comment cette question est en fait fous-t-il vraiment pas voir que l'empereur a été laissé ugg marié où?

    bottes ugg pas cher amour Chu-yin Farmer, ce serait parfait tant qu'il n'a pas lui rappeler que, bientôt, l'empereur "aider" Su Chu famille disparaissent ...ugg la bouche Qin Zhao sourire moqueur, Xiaokan Chu-yin Farmer: "adultes Chu pense touche parfaite, mais ......"

    «C'est exactement ce que?" Chu-yin fermier voir bottes ugg comme le cœur Chug éclater sauvagement, jusqu'à une certaine incertitude soudain sur leurs propres idées."C'est juste l'idée, certains naïfs Je crains que lorsque l'huissier n'est pas le mariage de l'empereur subvention, mais exilé" ricanement ugg, Route émoussé.

    http://www.uggfranceba.com/ http://www.uggfranceba.com/

  10. Favicon of http://www.cheapnikesairmaxab.com/ BlogIcon nike uk 2013.01.23 2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스페인어 사전

어제 부산대에서 열린 제 11회 정보문화포럼에 다녀왔습니다. 그동안 매번 서울에서만 열리던 정보문화포럼이 지방에서는 처음 시도된 것이라고 합니다. 부산 사상터미널에 도착하니 커서님이 친히 차를 끌고 모시러(?) 나왔습니다. 본래는 범어사 관광을 시켜준다는 미끼로 저를 부산까지 오게 한 것이었지만, 사정이 뒤틀리고 말았습니다.

글쎄 공주에서 고등학생이 한 명 내려온다는 것입니다. 어쩌겠습니까? 마음이 넓은 제가 “아, 그럼요. 당연히 그래야지요.” 하면서 만면에 웃음을 띠고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이 빨리 부산역으로 가자고 했습니다. 사실은 좁디좁은 제 마음속은 섭섭했습니다. 범어사는 한 번도 가본 적이 없었거든요. 게다가 저는 절 구경하길 무척 좋아한답니다.  (ㅎㅎ, 그렇지만 아주 쬐끔이었으니까 신경 안 쓰셔도 됩니다. 다음에 구경시켜 주시면 되지요, 뭐) 

부산역 근처에 주차한 다음 커서님은 빠른 걸음으로 부산역 안으로 들어가더니 개찰구를 지나갔습니다. 저도 얼떨결에 따라 들어갔지만, 이거 이러다가 나올 때 역무원에게 제지당해 집에도 못가면 어쩌나 걱정이 들었습니다. 하여튼 커서님은 대단히 저돌적인 사람이었습니다. 바로 서울행 KTX에 올라가시더군요.

사진=커서의 거다란닷컴


대전에서 열차를 타고 내려온다는 고삐리는 갓 수능시험을 치른 고3이었습니다. 그는 부산에서 열리는 정보문화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학교에 허락을 받아 내려오는 길이라고 했습니다. 하긴 이 젊은 친구도 대단합니다. 앞으로  장래가 촉망됩니다.

그래서 커서님은 이 학생을 데리러 부산역으로 간 것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봉사하는 시간까지도 허비하지 않더군요. KTX에 올라가 여기저기 살피며 사진을 찍었습니다. 저는 밖에서 안절부절 했습니다. 저러다가 KTX가 그냥 서울로 출발해버리면 어떡하나하고 말입니다.

다행히 KTX는 출발하지 않고 얌전히 기다려 주었습니다. KTX도 커서가 파워블로거인 줄 눈치 챈 모양입니다. 그리고 커서님은 “KTX-2, 기존 KTX와 비교해보니”라는 제목으로 블로거뉴스에서 이 시간 현재 트래픽 20만을 달리고 있습니다. 정말 대단한 사람입니다. 감각도 뛰어나지만 노력하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타고난 블로거입니다.

시간이 촉박했습니다. 부산대 입구에서 부대찌개로 허기를 달랜 우리는 부랴부랴 정보문화포럼 행사장으로 달려갔습니다. 다행히 늦지는 않았습니다. 커피 한 잔 마시며 노닥거릴 여유도 있었습니다. 역시 장래가 촉망되는 고삐리 블로거 미고자라드님도 보였습니다. 황금펜촉이신 세미예님께서 제게 아는 척을 해주시니 기분이 매우 좋았습니다.

그러면 제가 노닥거릴 이 시간에 커서님은 무얼 하고 계셨을까요? 토론회장 옆 사무실에서 토론자료를 준비하신다고 컴퓨터 앞에 앉아 열심히 무언가를 하고 있었습니다. 표정도 매우 진지합니다. 존경하지 않을 수 없는 모습이었습니다. 그러나 왠지 커서님의 무표정한 얼굴에서 행복이 느껴졌습니다. 
 

정보문화포럼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커서. 가운데 헬스로그 운영자 양깡님도 보인다.


이날 토론회에서 제가 가장 주의깊게 들었던 주제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교류에 관한 문제였습니다. 온라인이 발전하면 역으로 오프라인, 즉 도서관이나 문화예술 활동이 활성화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그 반대의 경우도 생각해볼 수 있겠지요. 앞으로 이 부분에 대한 연구와 토론이 많이 이루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토론회가 끝나고 블로거들과 정보문화포럼 관계자들의 뒷풀이 자리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저는 창원에서 하는 김훤주 언론노조 경남도민일보 지부장의 ‘습지와 인간’ 출판기념회에 참석해야했기 때문에 그 자리에는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사실 보다 진지한 대화나 알뜰한 정보는 막후에 나오는 법인데 아쉬웠습니다.

커서님을 만날 때마다 많이 배우는 것 같습니다.  

2008. 11. 28.  파비

♥ 커서는 이날 연차휴가를 냈다고 합니다. 정보문화포럼 토론회 사진에 보시면 실버들이 많이 보입니다. 블로그는 실버들에게도 희망이 될 가능성이 많아 보였습니다. 그리고 우리들은 모두 실버를 향해 나아가고 있기도 하지요.
 

습지와 인간
카테고리 여행/기행
지은이 김훤주 (산지니, 2008년)
상세보기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11.29 0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워블로거의 모든것을 놓치지않은 파비님은 왕파워블로거!^^

    당시 신청은 했었는데, 이곳 일로 불참이 되었습니다.
    커서님께 영 죄송하네요.^^;

  2. Favicon of http://www.sis.pe.kr BlogIcon 엔시스 2008.11.29 1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오랜만에 뵈겠습니다...후기 잘 읽었습니다..역시 이런 행사는 평일에 하니까 어려움이 좀 있네요..커서님 블로그를 읽었는데 어떻게 ktx 비교 사진 설명을 할수 있었을까 했는데 파비님 글을 읽고 궁금증이 풀렸습니다..주말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3. Favicon of http://2kim.idomin.com BlogIcon 김주완 2008.11.29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합니다. 커서님, 정부권님 파이팅!
    그런데 정부권님도 대단한 건 마찬가집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8.11.29 1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커서님께는 죄송하지만, 부랴부랴 쫄랑쫄랑 움직이는 모습이 마치 진짜로 모니터에서 커서가 째깍째깍 움직이듯 했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부지런함과 감각을 갖춘 이분의 최고 장점은 성격이 좋다는 것입니다.

  4. Favicon of http://geodaran.com BlogIcon 커서 2008.11.30 0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비단안개님 투쟁현장에 언제 함 갈까요? 실비단님께 전화 함 드려서 물어보죠?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8.11.30 1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간은 커서님 일정에 맞추어야 하지 않을까요? 커서님 비번일 때 가야겠죠. 항상 바쁘시니까... 실비단님과 시간도 커서님이 맞추시는 게, 그러면 저는 때 맞춰 나타나면 되지 않을까요? ㅎㅎ

  5. Favicon of http://talkonsex.com BlogIcon 섹시고니 2008.12.03 2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서 뵙기로 했는데.. 제 주업무 관련해서 네이버 광고주 세미나가 같은 날 열리는 바람에 참석못했었죠. ㅎ

    아쉽네요. 부산 블로거 모임 해요. 어서. ㅎ

  6. Favicon of http://www.cheapchristianlouboutinoutletg.com BlogIcon christian louboutin outlet 2013.02.26 1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달마가 동쪽으로 간 것도 아니고 내가 올챙이 블로거가 된 특별한 이유가 따로 있을 까닭이 무에 있겠냐마는, 그러나 그런대로 나름 뭔가 이유가 없을 수는 없다. 세상 모든 일에는 다 저마다의 까닭이 있는 법이 아니겠는가? 아무리 사소한 까닭일지언정 말이다.

이분이 경남도민일보 김주완 기자입니다. 요즘 블로거 전도사를 차저하고 다닙니다.

    
나는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도대체 블로거란 것이 뭔지도 몰랐다. 아마 지난 대선 때 블로거란 말을 처음 접했던 것 같기는 하다. 어떤 대선 후보가 <블로거와의 대화>란 행사를 기획했던 걸 본 적이 있다. 블로거란 게 얼마나 대단하기에 대선후보가 저리도 나올까 싶었다. 그러나 그 뿐이었다. 그냥 스쳐가는 바람소리였을 뿐 나는 곧 잊어버렸다.

그런데 지난 4월, 경남도민일보 김주완 기획취재부장과 정성인 미디어팀장이 한 번 만나자고 했다. 블로그를 한 번 해보지 않겠느냐는 거였다. 자기네 신문사 차원에서 블로거를 대안언론으로 지원하고 육성할 의도를 가지고 있는데 한 번 참여해보라는 거였다.

기자님들이 특별히 권유해오니 어깨도 으쓱한 것이 기분 좋게 그러마고 했다. 그리고 두 사람의 도움을 받아 티스토리에 가입하고 블로그를 하나 개설했다. 이전에 써두었던 글도 몇편 올렸다. 그날은 아이러니하게도 4·19혁명 기념일인 4월 19일이었다. 그래서 이날은 내게도 말하자면 혁명적인 날이 된 셈이다.

그리고 그 다음날 아침, 김주완 부장에게서 전화가 왔다. <다음뉴스> 메인에 "삼성은 뭔 짓을 해도 용서해줘야 됩니다!"란 제목의 내 글이 떴다는 것이다. 얼른 컴퓨터를 켜고 들어가 봤더니 조회 수가 벌써 만 명을 넘어가고 있었다. 아침을 먹고 오전에 급한 용무를 본 다음 다시 짬을 내어 블로그를 확인해보니 오전 새에만 5만 수천 명의 방문객이 다녀갔고 댓글도 백 수십 개나 달려있었다.

너무나 놀라운 일이었다. 홈페이지나 인터넷신문에 가끔 글을 실어보긴 했지만 이런 정도의 양과 속도를 가진 소통은 경험해본 적이 없다. 그러나 놀라움은 놀라움일 뿐 여전히 나는 해오던 관성대로 블로그를 무시하며 살아왔다. 아직 비행기를 타고 하늘을 나는 것이 배를 타고 바다를 건너는 것조차 불편한 나에겐 익숙하지 못한 일이었을 게다.

그리고 다시 몇 달이 흘렀다. 생전 겪어보지 못했던 엄청난 더위와 씨름하고 있던 지난여름에 김주완 부장이 다시 <경남블로거 컨퍼런스>를 개최한다는 공지를 해왔다. 까맣게 잊고 있던 나는 아차 하는 생각이 들었다. 특별히 신경써준 데 대한 미안한 마음과 더불어 참가신청을 했다. 그리하여 마침내 8월 30일 일요일 아침, 일찍 일어나 여성회 활동을 하는 아내까지 대동하고 <경남블로거 컨퍼런스>에 참여하게 되었다.
 

경남블로거 컨퍼런스 토론 장면

<다음>의 고준성 블로거뉴스 실장님도 오시고 미디어몽구님도 오셨으며 양깡, 커서님도 오셨다. 모두들 대단한 파워블로거들이라고 했다. 그리고 방청석에도 쟁쟁한 파워블로거들이 자리하고 앉았다. 물론 나는 당연히 그들이 누군지 처음 보는 사람들일 뿐만 아니라 파워블로거란 말도 처음 들어보았다. 내가 아는 사람은 그저 김주완 부장과 김훤주 언론노조지부장, 정성인 팀장 등 도민일보 기자들이 전부였다.

컨퍼런스 내내 내가 알아들을 수 있는 말은 별로 없었다. 내가 딱 하나 기억하고 있는 게 있다면, 일부러 기억하려고 노력한 것이지만, “블로그의 4대요소는 콘텐츠, 플랫포옴, 네트워크, 광고”라는 것이다. 그리고 그 중 광고가 중요하다고 했다. 언론의 사활에도 광고가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과 마찬가지 작용일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이날의 컨퍼런스는 블로그가 신선함을 넘어 실로 대단한 것이란 데 대한 자각을 주었다. 다종다양한 콘텐츠로 무장한 블로거들이 마치 신적 존재처럼 내게 다가왔다. 그러고 보면 내가 인터넷 검색창을 통해 습득하던 다양한 정보들도 아마 모두 이들로부터 나온 게 아니었을까. 맛과 여행을 좋아하던 내가, 그러나 그럴 여유가 없어 모니터 창을 통해서나마 느껴오던 진한 맛과 아름다운 풍취가 사실은 이들 블로거들이 만들어 보낸 것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 물결처럼 밀려오는 잔잔한 감동과 더불어 의욕이 솟아올랐다.

“그래, 나도 해보자!”

그리고 약간의 심호흡을 거쳐 9월 1일 나는 첫 번째 포스트를 했다. 내가 블로그를 염두에 두고 한 첫 번째 작품이다. "목욕탕에서 만난 낯선 남자"란 제목이었는데, 나를 돌아본다는 의미에서도 내 이야기를 들고 블로그를 시작한 것은 의미 있는 일이었다고 생각한다. 사실 그동안 나는 나를 볼 기회가 별로 없었던 듯하다. 어쩌면 <경남블로거 컨퍼런스>가 그런 나에게 새로운 자아에 대한 자각의 기회를 준 것인지도 모르겠다.

어쨌든 약 한 달간의 블로그 여행을 나름대로 자평하자면 만족할만하다. 순조로운 항해를 보이고 있고, 무료한 일상에 찌들려있던 나에게 재미있는 일거리도 제공해 주었다. 아직은 올챙이 블로거이지만, 그래서 특히나 세상의 모든 것에 흥미를 더하게 되고 길거리에 굴러다니는 돌도 예사롭게 보이지 않는다. 동심에 가졌던 그런 순수함과 호기심을 다시 갖게 된 것이다.

언론사 기자들에 비해 전문 글쟁이도 아니고 소스도 부족하고 시간도 따라주지 못하는, 모든 것이 열악하지만 오로지 재미와 열정 하나만 갖고서도 얼마든지 행복한 블로거가 될 수 있다는 자만심으로 가득 차있다. 아직 나는 올챙이이기에 세상 겁나는 게 없다. 잘 안되면 별로 쪽팔릴 것도 없는 올챙이이므로 가까운 개구리들에게 엉겨 붙으면 된다.

아직 개구리 알에서 벗어나지 못한 모든 미래의 올챙이들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싶다.

“엄청 재미있다. 빨리 알에서 깨어나 같이 놀자. 맘껏 꼬리를 흔들면서….”


220

케로로중사와 개구리부대원들


2008. 9. 29.  올챙이블로거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김주완 2008.09.29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쑥스럽군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10.10 05: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직 올챙이기에 겁나는 게 없습니다.
    다만, 겁이 너무 덤벼 제 자신이 겁날 뿐요.

    어제 오랜만에 산에 다녀왔더니 많이 피곤하더라구요, 하여 일찍 자리에 들었더니
    이렇게 소중한 시간이 주어지네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정부권 2008.10.10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이~ 실비단안개님은 개구리시죠~
      비단개구리 ^-^

      저도 실비단님처럼 아름다운 블로그로 가고 싶지만,
      아직 제 능력 상 불가하옵고,
      그장 신변잡기로 당분간 가는 게... 그렇습니다요.

  3. Favicon of http://nooegoch.net BlogIcon nooe 2008.10.11 0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챙이는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답니다.^^

  4. Favicon of http://www.cheapmichaelkorsy.com/ BlogIcon michael kors 2012.12.27 1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ghdhairstraightenerba.com/ lisseur ghd paupières tombantes, une paire d'apparence être battu morts, venu à la maison et a commencé à présenter, s'est entretenu aujourd'hui avec le consortium responsable de la population, sur le compte suivant et il ya un problème, diront-ils comment fatigué, hagard montrer comment, dire que les larmes sont tous, se sentant le cœur, l'amour Dugu tante immédiatement à exhorter le haut ghd au lit, mon garçon veulent échapper à l'exerciseur.

    Il est http://www.ghdhairstraightenerba.com/ ghd prédécesseurs soudainement dit froidement: «ne veut pas dormir""Practice what ah travailler, fils si fatigué, le corps est important." Tous tante Chen immédiatement de maintenance fiers, fiers de Chen immédiatement effondrement sous le visage, le faire paraître plus fatigué, "mot à dire, il ne sera pas les arts martiaux n'est pas un jour pendant deux jours, le GHD ne voulait pas croire Shen Yu quelle méthode peut laisser apprendre les arts martiaux, vous savez que son corps "et aussi avec les yeux un aperçu de GHD, le ton de dédain.

    Par conséquent, avant tante ne savait pas méridiens http://www.ghdhairstraightenerba.com/ ghd sont de retour.Voir l'ensemble des demi-tante croire, GHD immédiatement poussé à l'étage fiers Chen: ". Aujourd'hui est le premier à en apprendre davantage sur le Kung Fu du cœur, demain ou apprennent plus vite"

  5.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b.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14: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ennes säger skoningslöst sådan ett kritiskt skede, så jag blev chockad. Jag tyst tugga ordet "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i hjärtat, tyst samla kontrollen.Drivs till uppror för att låna pengar och må bra, kort, med tiden, se till att hitta en möjlighet att också förlorat en stor summa pengar.

    Jag hjärta "sprakande" namnet på min lilla kulram,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signatur pennan, Ji liten kärna av stängning i nästa checkhäfte, nu i veckan för att se mig igen. ""Uh?""Du hermes borta, ska jag disciplinera dig."hermes ska gråta, jag skyndar mig att säga, "Nej, jag vet vägen."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trodde uppmärksamt ett ögonblick, nickade och sade att ordet "eller", återvände till bordet bredvid plockade upp Gu hållare juni skickade ett par sidor för att ändra manuset och började läsa.Gillar honom flera gånger hermes sett från filmen, The Hills ogenomträngliga, men alltid kunna komma till människors sinnen gå. hermes kan läsa vad han mena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