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덕'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1.12.05 광개토태왕은 바보? 적국사신 코앞에 와도 몰라 by 파비 정부권 (11)
  2. 2011.11.27 광개토태왕이 가야에는 선물 안 준 이유 by 파비 정부권 (10)
  3. 2011.11.20 광개토태왕, 도영을 백제왕비로 만드나 by 파비 정부권 (18)
  4. 2011.11.20 광개토태왕의 역사왜곡, 최고수준급이야 by 파비 정부권 (8)
  5. 2009.06.30 박근혜가 선덕여왕? 그럼 김정일은 광개토대왕이냐? by 파비 정부권 (73)

사극을 좋아하다보니 드라마 <광개토태왕> 비판을 많이 하면서도 빼먹지 않고 보고 있습니다. 가끔 ‘내가 너무 외눈으로 보는 게지’ 하면서 ‘그러지 말아야지’ 하고 생각하다가도 다시금 어이없는 장면을 만나면 허탈감에 허허 하고 웃고 마는데, 그러면서도 보고 있는 것입니다.

<뿌리깊은 나무>와 비교해보면 <광개토태왕>이 얼마나 수준 떨어지는 작품인지 확연하게 드러납니다. 물론 두 작품을 동일선상에 놓고 비교하기는 어렵다는 주장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뿌리깊은 나무>가 소설적 허구라면 <광개토태왕>은 정통사극이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바로 그 지점에서 <광개토태왕>의 수준이 다시 한 번 비난을 받게 되는 역설이 일어납니다. 정통사극이 소설적 허구를 다룬 무협사극보다 더 허구적이라는 것이죠. <뿌리깊은 나무>는 논픽션 사극이면서도 어떤 사극보다 사실적이라는데 그 무게가 느껴집니다.

허구적 무협사극이 주는 사실감을 정통사극에선 찾아볼 수 없다는 것, 여기에 비애가 있습니다. 거기다 버럭버럭 질러대는 고함소리에 잔소리하는 것도 이젠 지쳤습니다. 드라마가 거의 중반부를 넘어선 상태에서 교정을 요구하는 것도 이미 불가능한 일입니다.

오래전에 <태조 왕건>에서 궁예로 나왔던 김영철은 어땠습니까? 그도 역시 자주 버럭버럭 소리를 질러댔지만 <광개토태왕> 같지는 않았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아직도 김영철의 궁예를 잊지 않고 있을 정도로 그의 연기는 리얼했습니다.

궁예의 광폭한 모습에서 우리는 궁예가 가졌을 내면의 아픔을 함께 느낄 수 있었습니다. 단지 김영철이란 빼어난 배우와 이태곤의 차이기만 한 것일까요? 아무튼, 비슷한 시기에 방영되는 <뿌리깊은 나무>는 사소한 장면 하나에서도 깊은 감동을 주는 반면에 <광개토태왕>은 장면마다 짜증이 넘쳐납니다.

어제만 해도 그랬습니다. 후연으로 망명해 후연 황제의 신하가 된 고운이 자청해서 고구려에 사신으로 오게 됩니다. 그런데 아무리 급해도 그렇지 남의 나라에 사신을 파견하려면 미리 통지를 해야 하는 거 아닐까요? 그냥 옆집 가듯이 들이닥쳐도 되는 것일까요?

.......... △ 담덕과 독대를 하는 후연의 사신 고운.

물론 이해는 합니다. 당시는 요즘처럼 통신이 발달한 시대도 아니고 거리도 멉니다. 좋습니다. 그런저런 사정으로 해서 아무런 사전통지 없이 불쑥 사신을 보냈다고 칩시다. 그런데 아무리 후연이 고구려와 국경을 맞대고 있다고는 하나 후연 수도 중산과 고구려 수도 국내성은 못되어도 수천 킬로의 거리는 될 것입니다.

“폐하, 지금 후연에서 사신이 오고 있다고 하옵니다. 그런데 그 사신이 이미 우리 대궐 정문 앞에 당도하였다 하옵니다.”

이 무슨 황당한 일이란 말입니까? 후연의 사신들이 고구려 국경을 통과하지 않고 하늘에서 뚝 떨어지기라도 했단 말입니까? 이 보고를 받은 광개토대왕이 헐레벌떡 대전에서 나와 벌써 궁으로 들어선 후연의 사신을 접하는 장면에선 실로 코웃음이 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당대 동북아의 최강이었다는 고구려의 국경수비나 정보체계가 이런 정도로 허술했다니, 믿을 수 없는 일입니다. 고운 등 후연의 사신 행렬이 고구려 국경을 통과하기도 전에 이미 광개토대왕은 후연에서 사신단이 출발했다는 사실을 보고받았어야 정상입니다.

그리고 고구려 국경을 통과하고 난 이후에도 광개토대왕은 봉화나 파발 기타 등등의 방법으로 얼마든지 후연에서 사신이 오고 있다는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어야 했습니다. 궁궐 정문에 사신이 당도했다는 보고를 받고서야 허겁지겁 달려 나가는 광개토대왕의 꼴이라니.

그렇다고 하더라도 자기가 직접 달려나가 사신을 접할 까닭이 어디에 있겠습니까. 우선 영빈관에 묵게 한 다음 시간을 봐 알현을 허락하면 될 일을 말입니다. 하긴 뭐 이런저런 거 다 따지고 보면 재미없겠지요. 그냥 그러려니 하고 보면 될 일입니다.

드라마 초반에 광개토대왕은 말갈의 대족장과 함께 노예상인에게 잡혀 노예생활도 했으며 그 노예상인은 또 나중에 후연의 충직한 신하가 되어 고구려를 넘나들며 정보활동도 하는 <광개토태왕>이니 이런 정도야 충분히 이해하고 봄직 합니다.

.......... △ 담덕과 고운. 고운의 배신을 보고도 믿을 수 없다는 담덕은 순정파인가, 바보 멍청이인가?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일국의 대왕이 자기 집 문 앞에 적국의 사신이 온 것도 모르고 있었다니, 이게 될 법한 일입니까? 국내성이 무슨 산적들 소굴쯤이나 되기라도 한다는 것인지. 보아하니 다음 주에 광개토대왕이 백제를 공격할 모양입니다만.

그 전에 먼저 내부 기강부터 확실히 잡는 게 순서가 아닐까 합니다. 제가 볼 때 이런 상태로 전쟁에 나갔다간 백전백패합니다. 그러나 역사는 광개토대왕이 즉위하던 해 백제를 공략하여 수많은 성을 함락시키고 난공불락 관미성마저 차지한다고 말합니다.

그러고 보니 백제가 영 엉터리 같은 나라였나 봅니다. 불과 얼마 전에 광개토대왕의 조부 고국원왕을 죽이고 평양성을 공략하던 강성한 백제는 어디로 간 것일까요? 그저 엉터리 같은 나라 고구려에 당하는 엉터리 같은 백제, 이것이 <광개토태왕>이 그리고 싶은 모습일까요?

<광개토태왕>의 작가님과 연출자님. 아무리 바쁘셔도 리얼리즘은 좀 살려주셨으면 합니다. 시청자들 너무 무시하지 마시고요. 요즘 시청자들도 눈이 대개 높거든요. 차라리 자신 없었으면 광개토대왕 이야기에 손대지 말았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마저 듭니다.

괜히 광개토대왕에 대한 신비감만 떨어뜨린 건 아닐까 해서 말입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humornara.kr BlogIcon 유머나라 2011.12.05 1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케일에 비해서 구성이 좀 엉성하고 그러더라구요.
    그래도 흥미진진하게 역사탐구 겸 열심히 보고있습니당~

  2. 맨하탄 2011.12.06 0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국상의난때까지만 보고 모든 미련버리고 안보고 있습니다...
    웅장한 기상과 강력한 고구려를 그리면서 볼려고 했는데...
    다 부질없는 헛된 바램이었다는걸 알게되서 다시는 보지 않을려구요

  3. ㅎㅇㅇ 2011.12.06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지적하셨네요. 광개토대왕은 사극인데 사실성을 배경으로 해야하는데 요즘 보면 무협 환타지 픽션 같습니다. 왕권이 그립다..

  4. 광개토태왕이라.. 2011.12.06 1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드라마는 포기했습니다.
    올해 최악의 드라마를 뽑는다면 주저없이 이 드라마를 뽑겠습니다.

  5. Favicon of http://www.uggboots-cheapsale.org.uk BlogIcon uggboots-cheapsale 2011.12.06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품을 동일선상에 놓고 비교하기는 어렵다는 주장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뿌리깊은 나무>가 소설적 허구라면 <광개토태왕>은 정통사극이라는 것입니다.

  6. 글쎄 2011.12.15 1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시 삼국을 정통국가 뭐 이런식으로 보면 좀 곤란하지않겠어요 나라의 체계가 제대로 잡혔다고 저는 보지않습니다. 아직 부족국가수준 정도예요
    백제가 아무리 강했던 시기라해도 고구려에 역부족인 상태였던것 맞구요
    백제는 별로 강성했던적이 없습니다.근초고왕때 좀 강했을까. 그이후로 쭉 하락의 길을 걷습니다. 내부 분열도 심했고 .지금 드라마상의 백제의 모습이 맞아요

  7. 음냐.. 2011.12.17 16: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확히 안좋은점을 잘 지적해주셧네요. 다른 인간들 같으면
    개연수,담망이런것들로 광개토태왕 가지고 완전 욕들하는데. 소설'태왕북벌전기','광개토대제'를 원작으로 하는 작품이라서 정사와는 다르게 제작되었다해도 이건아니다 싶은 것들을 정확하게 찝어내셨군요

  8. 작가가바낌 2011.12.17 16: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가 중간에 바꼈다고 했던거 같은데 , 안바꼇으면 이정도까지는 안했을듯..

  9. Favicon of http://www.minmetalschina.com BlogIcon tool steel 2012.02.13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Your place is valueble for me. Thanks!…

  10. Favicon of http://www.burberryoutletusaxr.com/ BlogIcon burberry coat 2013.01.06 0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ás tarde, cuando la víspera de Año Nuevo,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en Shanghai, un amigo me llamó y dijo que la calle no era rápido, pero hay un pequeñohermes y la razón como Beijing Beijing porque casi nunca llueve, pero demasiado viento en Beijing ayer, de nuevo a un lugar para vivir fuera del coche hacia abajo, en realidad encontramos que el viento no puede dejar residencia aproximación hermes, hermes compra celebración bolsas de manzanas contra el viento risa comer un bocado de arena, y luego paso a paso difícil, casi a gatear, hermes sentir en todo momento, una ráfaga de viento sopla tienda de fideos en la célula a través de la carretera hermes. hermes no puede dejar maldito lenguaje soez, por su naturaleza inspiradora, finalmente conquistada, Enron gastó 80.000 dólares convertidos cuarenta mil para comprar el coche de nuevo a decir, los resultados hermes un freno de pinza de ruedas grandes. Un coche que pasar dos veces el precio del dinero para ir a montar debería pertenece al nivel siguiente juego, pero este coche se inclina a su vez hermes algunos están preocupados de que la trama se dispersa.

    Así que ahora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mirar revistas de coches en Hong Kong y Taiwán. Sin embargo, el desarrollo bajo los auspicios del problema, ya que los lectores no se les fuera a menudo se puede ver en Hong Kong.Respuesta en el continente, la respuesta a esta pregunta sería más que mil palabras, incluso los coches conducen solos no sé hermes coche edit ciertamente unidad puntos y sombras del acelerador de control y transferencia de peso corporal son olvidar cuál es el problema.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algunos amigos en el extranjero "aprendizaje" para ir a Nueva Zelanda, donde los estudiantes chinos están conduciendo un coche de carreras, que la gente de Nueva Zelanda están abiertas las dos puertas del coche, ya que no es inconcebible, dijo Hermes estos coches es un coche deportivo. Estos coches es el de conducir a los estudiantes chinos se sentirá el ganado rugiendo B solamente.

  11. Favicon of http://www.uggsaustralianorgez.com BlogIcon ugg 2013.02.05 04: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담덕은 왜 백제와 신라에만 선물 줬나. 혹시 가야는 우리민족 아니라서?

<광개토태왕>이 영 엉터리 같은 스토리와 버럭버럭 지르는 연기자들의 고함으로 사람을 피곤하게 함에도 불구하고 보지 않을 수 없는 것은 그동안 광개토대왕을 다룬 사극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뭐 아무튼, 앞서 불편하던 여러 가지 사건들은 일단락됐습니다. 일단 개연수가 무대에서 사라진 것은 저로서는 매우 다행한 일이라 생각합니다. 개연수는 왜 고연수가 아니라 개연수였을까요? 저는 그 점도 매우 불편했습니다.

고개연수라고 하기도 좀 그렇고, 그렇다고 멀쩡한 아들 고운을 고운이 아니라 개고운이라고 하기도 그렇고 말입니다. 어쨌든 <다음>에 검색해본 바에 따르면 고운은 고구려의 왕족으로 나중에 후연의 황제가 될 인물이라고 하니 말입니다. 아, 태자비 도영은 고도영일까요, 개도영일까요?

자, 잡설은 여기까지만 하기로 하고…. 어제 담덕이 결혼 축하사절로 온 각국의 사신들 중에서 백제와 신라의 사신만 따로 불렀습니다. 그리고 특별한 선물을 하나씩 나누어 주었지요. 아무에게도 주지 않고 너희들에게만 주는 것이다, 라고 하면서 말이지요.

그 특별한 선물이란 다리가 세 개 달린 삼족배였습니다. 담덕은 동명성왕 때부터 왕실에 내려오던 황금을 녹여 특별히 두 나라에 선물하기 위해 만들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말하지요. 신라와 백제는 고구려와 더불어 한 뿌리에서 나온 같은 민족이라고 말입니다.

담덕이 이렇게 말합니다. “고구려와 백제, 신라는 같은 말을 쓰며 비슷한 생활을 하는 나라로 같은 조상으로부터 피와 살을 받은 한 뿌리를 타고난 가지들이다”라고 말입니다. 그러면서 “헌데 왜 우리가 서로에게 칼을 휘두르며 싸워야 한단 말인가?” 하고 열변을 토합니다.

열변은 계속 이어집니다. “우리는 서로 적으로 싸울 상대들이 아니요. 화합과 도모를 통해 중원으로 진출하는 것이 한 핏줄을 타고난 우리가 가져야 할 사명이오. 우리의 반목은 공멸을 가져올 것이고, 우리의 화합은 중원으로 진출하는 길을 여는 것이오.”

오, 멋진 광개토대왕입니다. 정말 그 시절에 그런 말씀을 하셨다면 존경해마지않을 수가 없는 일입니다. 과연 그때도 민족이란 개념이 있었을지, 상대(고구려, 백제, 신라)를 정복의 대상이 아니라 통일의 대상으로 보았을지는 의문입니다만 요즘 사고로 보자면 멋진 말입니다.

아무튼, 감동 먹은 백제와 신라의 사신(이 두 사신은 나중에 백제와 신라의 왕이 됩니다)은 아무 말도 못합니다. 물론 담덕이 백제와 신라를 누르고 삼국경쟁체제의 주도권을 쥐겠다는 뜻이 삼족배에 들어있다는 것을 모르지 않는 두 사람입니다.

숙소로 돌아온 아신 성주(백제의 사신, 관미성주, 후일 아신왕)는 측근들에게 “담덕이 ‘우리가 하나로 뜻을 모은다면 한민족의 기상을 드높일 날이 올 것’이라고 했지만 이 삼족배에는 자기네 고구려가 삼국의 우두머리이니 그리 알라” 하는 뜻이 숨어있다고 경고합니다.

“삼족배의 세 다리는 고구려, 백제, 신라 삼국을 말하며 그 삼국이 떠받들고 있는 하늘은 삼족오, 곧 담덕이다. 고구려를 포함한 삼국이 담덕을 받들라는 의미다”라는 것이지요. 뭐, 거기까지는 충분히 이해가 됐습니다. 담덕의 뜻도 아신의 경계심도 다 이해가 됩니다.

그러나 말입니다. 담덕이 내민 선물 삼족배에는 왜 다리가 세 개밖에 없을까요? 아, 물론 삼족배니까 다리가 세 개겠지요. 하지만 담덕이 상징으로 내세우는 한 민족의 가지로서의 다리라면 단 세 개뿐이어서는 안 되는 거 아닐까요?

광개토대왕이 즉위하던 시절 만주와 한반도에는 우리 민족이 세운 나라가 고구려, 백제, 신라 외에도 북쪽에는 부여, 동쪽에는 동예, 남쪽에는 가야가 있었습니다. 북쪽의 부여는 이미 대무신왕 이후에 사실상 붕괴됐다고 보더라도 남쪽의 가야는 당시에 건재해있었습니다.

연맹체로 존재했던 가야를 고대국가로 볼 수 있는가라는 주장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그렇다면 같은 이유로 신라를 고대국가로 볼 수 있을까라는 의문이 생깁니다. 당시의 신라는 그저 경주 일원의 맹주에 불과한 작은 나라로 가야와 경쟁하고 있었습니다.

@ 이미지/ 오마이뉴스

오히려 가야연맹체를 합친 강역이 신라보다 훨씬 크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가야가 신라보다 더 강성한 나라였을지도 모릅니다. 금관이나 유리잔이 가야의 유물에서도 발굴되는데, 경주의 금관이나 유리잔은 가야를 통해 전래됐다는 엉뚱한 가설을 내세운대도 뭐 그리 큰 문제가 될까 싶은데요.

어쨌거나 가야가 그리 만만한 상대가 아니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입니다. 그런데 왜 담덕은 백제와 신라의 사신에게는 같은 민족이라고 추켜세우며 선물을 주면서 가야에 대해선 일언반구도 없을까요? 백제와 신라는 같은 민족이지만 가야는 아니라고 생각한 걸까요?

그것 참, 이해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담덕은 부여와 동예, 가야 등은 모두 정벌하여 멸망시켰지만(물론 가야는 이후에도 백오십년 가까이 명맥을 유지하긴 하지만 세력은 많이 약해졌으며, 사실상 신라의 정치연합에 포섭됐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백제와 신라는 그래서 살짝 혼내주기만 하고 만 것일까요?

여하튼, 제가 살고 있는, 그래서 혹시 저의 조상일지도 모르는 가야를 이른바 우리민족에서 빼버리고 선물도 주지 않았다는 것은 매우 섭섭한 일입니다. 후세에 광개토대왕이라 칭송받게 될 담덕, 이럴 수가 있습니까?

선물 주려면 공평하게 가야의 사신도 불러 “우리민족끼리 화합과 도모를 해보세!” 이러셔야 되는 거 아닙니까? 우리는 어디 딴나라 사람들입니까? 혹시 광개토대왕께선 우리 가야를 임나일본부라고 주장하는 왜놈들의 말을 더 믿으시는 건 아니실 테지요.

아니, 그런데 진짜로 가야가 다른 민족이라고 생각해서 정벌하신 거 맞으면 어떡하나. 휴~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kawn.tistory.com BlogIcon 에바흐 2011.11.27 1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드라마에 오류가 있네요.
    고구려는 중원진출을 할 수 있는 상황에서도
    중원진출을 안할 정도로 자존심이 강했던 나라인데요..
    자칫 중국을 먹었다가 중국의 문화에 먹혀버릴까
    조심했던게 아니냐는 학론이 나올 정도로..

    그런 고구려가 중원을 꿈꾸다니..;;

  2. roo 2011.11.27 1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가운게 이ㅐ때 담덕이 백제 신라를 먹어어야 한다는것입니다...계백에서 보앗듯이 또라이신라가 고구려를 지키지 못하고 당에 내주어쟎아요,,그날담덕이 지하에서 울어을겁니다,,,그때 정복했어야 하는데,,,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11.28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두 그게 궁금해요. 왜 그랬을까요? 당시 전력이면 신라, 백제, 가야 정도는 가볍게 손에 넣을 수 있었을 거 같은데... 하긴 그때 정세를 우리가 요즘 눈으로 어찌 알겠습니까만...

  3. Favicon of http://www.humornara.kr BlogIcon 유머나라 2011.11.27 1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야가 신라보다 더 강성했다에 한표!
    정말 역사교과서는 많은 것을 못가르치는 것 같아요~

  4. 서간지 2011.11.28 0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개토대왕 다룬사극이없다뇨?
    태왕사신기는머죵?

  5. Favicon of http://www.minmetalschina.com/Cr12-Steel-Round-Bar.html BlogIcon cr12 2012.02.24 1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Very happy to see your article, I very much to like and agree with your point of view.

앞의 글 ☞<광개토태왕의 역사왜곡, 최고수준급이야> 에 이어지는 글입니다.

전쟁까지 치른 적대국가 후연에 사신으로 가면서 담덕이 자신의 비를 데리고 간다는 것부터가 우스꽝스러운 이야기였습니다. 결혼한 지 얼마 안 된 신혼부부라 떨어지기 아쉬워 그랬을까요? 아예 전쟁터에 나갈 때도 데리고 다니지 그러셔요.

에이고, 그러더니 결국 태자비 도영은 후연의 간계에 빠져 실종되고 말았습니다. 죽을 고비를 넘긴 도영을 구해준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역시 고구려의 적대국인 백제의 왕자 아신이었습니다. 아신은 침류왕의 장자로 현왕 진사왕의 조카인데 드라마에선 관미성주로 나옵니다.

도영을 바라보는 아신의 눈빛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아신은 첫눈에 정체를 알 수 없는 도움이 필요한 여인에게 반하고 만 것입니다. 아신의 도움으로 곤란한 지경을 벗어난 도영은 천신만고 끝에 고국으로 돌아오지만 아버지 개연수는 역모혐의로 목이 잘려 효수되고 오라비는 종적이 묘연합니다.

갈 곳을 잃은 도영. 뱃속에 아이마저 유산당하는 아픔을 겪습니다. 어디로 가야 할까요? 제 생각엔 죽든 살든 그저 남편 곁으로 가는 게 옳다는 생각이지만 어쩐 일인지 도영은 담덕에게로 가지 않습니다. 물론 거기에는 다들 아시다시피 매우 숭고한 뜻이 담겨있습니다.

고구려의 국상 개연수의 딸 도영은, 이제는 역적의 딸이 된 자신의 처리 문제로 고구려의 국론이 분열되는 것을 원치 않을 만큼 애국심도 강하고 정치적 판단력도 뛰어나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러나 그런 도영이 최종적으로 선택한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백제였습니다. 자신을 구해준 적이 있는 아신에게 몸을 의탁하기로 마음먹은 것입니다. 오, 이 무슨 황당한 시추에이션이랍니까. 애국심에다 정치적 식견까지 갖춘 우리의 태자비 도영낭자가 적국에 몸을 의탁할 생각을 하다니요.

실로 비극이 아닐 수 없습니다. 개연수의 아들 고운이 후연으로 망명해 담덕과 원수지간이 되더니 개연수의 딸이자 담덕의 비 도영은 백제로 망명해 아신왕의 왕비가 된다? 그리하여 두 오누이는 남과 북에서 각각 담덕과 운명을 건 사생결단의 싸움을 벌인다?

그런데 역시 남자인 담덕은 후연보다는 자신의 마누라를 뺏어간(도영이 자발적으로 간 거지만) 백제를 먼저 응징하기로 할 것 같군요. 사서에 의하면 담덕은 즉위하자마자 백제부터 공격해 석현성 등 10여개 성을 빼앗고 난공불락의 관미성마저 함락시키고 맙니다.

줄기차게 백제를 공략하는 담덕. 마침내 58성 700촌을 쳐부수고 아신왕에게 항복까지 받아냅니다. 어떻게 될까요? 백제왕의 동생과 대신들을 인질로 잡아갈 때 사랑하는 도영이도 함께 데리고 갈까요? 위풍당당하게. 자기가 무슨 일리아스의 메넬라오스 왕도 아니고.

그러고 나서 후일 모반을 해서 후연(북연)의 황제가 된 고운과도 사이좋게 지내고 말입니다. 사랑하는 도영의 오빠니까. 죽마고우이기도 하고. 후연은 고구려를 치기 위해 이용하려던 망명객(드라마상의 설정이지만) 고운에게 나라를 빼앗기는 수모를 당하게 되니 이 또한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습니다.

아무튼, 이건 뭐 생각만 해도 아찔합니다. 광개토태왕의 위대한 업적을 한낱 질투심으로 가득한 연적과의 결투 정도로 만들 요량인 거 같아서 아찔하다 못해 무섭습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스토리를 전개하는 양상을 보아하건대 전혀 불가능한 추리도 아닌 것 같습니다.

역사적 사실에 충실하지도 않으면서 도무지 개연성도 없고 정교하지도 못한 드라마 작가의 글쓰기 성향으로 보아 무슨 일을 낼지 알 수가 없는 것입니다. 그러니 혹시나 작가님. 이글을 보신다면 제발 그렇게는 만들지 말아주세요.

세종대왕과 더불어 가장 위대한 조상 중의 한분이신 광개토대왕이 너무 추해지지 않습니까? 그러지 마시고 차라리 이러면 어떨까요. 도영을 그냥 아웃시킵시다. 일단 아신을 만났으니 백제로 가는 것은 어쩔 수 없고, 그냥 어느 날 자다가 건물에 불이 나 죽는 걸로 끝냅시다.

오지은 씨에겐 미안하지만 그러는 게 깔끔하지 않을까요? 하지만 그건 제 개인적인 바람일 뿐이고, 바야흐로 개연수의 복수가 시작될 모양입니다. 후연에선 아들 고운이, 백제에선 딸 도영이. 오누이가 비명에 간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남과 북으로 흩어진 셈입니다.

물론 드라마가 도영의 복수심을 결코 드러내지는 않을 것입니다. 아니, 오히려 백제와 전쟁을 벌이는 담덕을 보며 눈물콧물 다 짜면서 비련의 여주인공 행세를 할지도 모릅니다. 그렇게 되면 저로서는 정말이지 있는 짜증 없는 짜증 안 낼 도리가 없겠군요.

어쩌면 저의 부탁이 아니더라도 아신의 도영에 대한 사랑이 너무나 지극해서 그녀를 아내로 취하지 않고 그냥 백제 한성에서 편안하게 살 수 있도록 배려하는 선에서 그칠지도 모르겠습니다. 현실에선 불가능한 이야기지만 드라마나 소설 속에선 가능한 일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도영을 백제의 왕비로 만들건, 아신왕과의 플라토닉 러브로 만족시키건 오십보백보라는 생각입니다. 꼭 이런 신파조를 넣어야 드라마가 재미가 나는 것일까요? 도영과 백제왕 아신을 연결시키는 것은 지나친 비약 아닐까요?

광개토태왕에게 최대의 숙적이라면 남쪽은 백제요, 북쪽은 후연입니다. 광개토태왕의 수많은 전투 중에 이 두 나라와의 전투가 가장 치열하고 위기감도 팽배했을 것입니다. 그런데 그토록 사려 깊은 사람으로 보이던 고운과 도영 남매가 별다른 해명도 없이 각각 이들 두 적국으로 가게 되다니요.

담덕의 가장 신실한 측근이었던 고무 대장군의 차남 고창이 어느 날 갑자기 입가에 비릿한 웃음을 흘리더니 간신배 비슷한 인물로 바뀐 것도 이해할 수 없는 일이지만 별다른 변화 과정도 보여주지 않은 채 담덕과 원수가 된 고운은 정말이지 충격이었습니다.


거기에 도영이 보태주는 메가톤급 충격. 아신과의 해후. 어떻게 될 것인가? 우리 결혼할까요, 아니면 그냥 플라토닉으로? 그리고 아직 충격이 하나 더 남은 듯합니다. 담덕의 동생 담주공주의 후연 탈출.

다들 아시다시피 담주공주는 담덕이 인질로 후연 태자에게 시집보냈습니다. 늘 고국을 그리워하던 담주는 후연 태자 모용보가 담덕의 결혼축하사절로 고구려에 갈 때 따라가게 해달라고 졸라 허락을 얻습니다. 목적은 단 하나. 후연으로 돌아가지 않고 고구려에 남으려는 심산.

모용보가 노발대발 하겠지요? 담주공주에게 반해 고구려에 대한 반감이 많이 꺾였던 찌질이 후연 태자가 다시 고구려에 대한 적개심으로 불타게 될 것은 불 보듯 뻔히 보이는 스토리. 그거 참, 모용보도 할 짓 아닙니다. 이랬다저랬다 하려니 참 힘들겠어요. 흐흐.

한편, 담덕은 도영을 잃어버리고(담덕은 도영이 죽은 줄 알고 있죠) 약연을 새 왕비로 맞아들이는데요. 주변 나라들에 축하 사절과 함께 고구려 포로들을 돌려보낼 것을 요구합니다. 좀 어이없기는 하지만 담덕, 역시 백성을 사랑하는 마음이 지극합니다. ㅋ~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극매니아 2011.11.20 14: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영의 캐릭터 모습을 본다면 절대로 고구려나 광개토태왕에게 적개심을 품을 여인은 아닐 것입니다. 그리고 자신을 잘 대해준 아신왕을 결코 배반할 인물이 아닐테고요!! 그런 것을 본다면 새왕후가 되는 약연에게 자신의 빈자릴 채워주길 바라는 모습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 드라마는 전작인 근초고왕에 비해 여성 캐릭터들에게 좌지우지되는 그런 막장화 모습도 없어서 괜찮더군요.. 김종선 PD가 그러길 이 사극은 애정씬같은 것은 별로 없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 말은 현재까진 지켜지고 있고요

  2. dfs 2011.11.20 2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생각이지만 담주가 고구려에 남는 일은 없을듯 하네요.. 있더라도 모용보의 적개심이 담덕에게 더이상 향하지도 않을듯 싶습니다. 실제 역사에서도 광개토와 싸우는 인물은 후연의 마지막 황제 모용희로 400년이후의 고구려와 후연의 적대관계속으로의 변화에서이지.. 모용보와 광개토는 실제로 대립관계가 아니였습니다. 오히려 후연은 지금쯤이면 슬슬 북위덕으로 중산이 무너질터이고 황제위에 오른 모용보도 그의 우유부단한 성격과 결단력이 없는 모습으로 군대내부반란+콩가루 모용씨 집안의 합작으로 죽을테니깐요. 또한 드라마의 인물소개란의 인물설정을 보니 고운과 엮이던데 적당한때에 지아비를 잃고 후연에서 고운과 함께 살다가 북연의 황후라도 만들 심산인듯-_-:;;거기다가 북연의 고운은 후의 광개토가 사방합전으로 후연을 무너뜨리기 직전 풍발이 난을 일으켜 보여주기식의 허수아비 고구려핏줄의 고운을 황제로 옹립한 것으로 2년후에 풍발에게 제거되지만 고운이 황제위에 오르면서 광개토가 종족의 연을 베푸는것을 보아 고운과-광개토의 관계도 지금같은 적대관계로 풀면 안됩니다-_- 이드라마에선 무슨이유로 고운을 개연수의 아들로 만들어 최고 적대관계로 만들었는지는 모르겠으나 고운과 광개토의 이상망측한 관계설정과 고운의 자기아비가 한일은 생각도 안하고 영민하던 머리로 풍발같은 놈의 간계에 말려들어 복수의 칼날을 가는 것은 진짜 실소가 나오네요./

  3. dfs 2011.11.20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제생각이지만 도영캐릭터를 아마 이드라마 작가분께서 아주 긴요하게 써먹을수도 있습니다. 만일 후에 도영이 다시 담덕의 곁에 남는다면 고운의 미칠것같은 증오심이 한풀 꺾여서 훗날 북연의 황제가 되어 우호관계라도 만들모양인가보죠(이드라마라면 충분히 가능한 스토리-_-)아님 약연을 내리고 도영을 황후로 만든다면 고구려의 우호국이 되겠다고 협박할수도 있는일.. 그리고 약연이 황후에서 비빈으로 내려앉는다면 그에 따라 어느날 갑자기 간신으로 변한 고창이 이영과 역모라도 꾀할수 있는 일입니다-_-:;.. 내상각이지만 이드라마라면 이런 억지설정들이 이상하지 않을듯..

    • 파비 2011.11.21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창이... 그럴 수도 있겠는데요... 그러면 완전... ㅎㅎ 깊이 있는 분석, 고맙습니다.

  4. Favicon of http://www.onlineshop-moncler.com BlogIcon moncler 2011.11.21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신의 도움으로 곤란한 지경을 벗어난 도영은 천신만고 끝에 고국으로 돌아오지만 아버지 개연수는 역모혐의로 목이 잘려 효수되고 오라비는 종적이 묘연합니다.

  5. 2011.11.23 0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님말 보니 다옳으신말씀 ㅋ

  6. 2011.12.18 0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적으론 모용보, 모용성, 모용희가 차례대로 왕이 된뒤에 모용희때 폭정이 계속되자 풍발이 반정을 일으켜 모용운(고운)을 즉위시키지만 3년만에 반란으로 죽자 그 뒤를 풍발이 이어받아 즉위하죠.. 그뒤에 북위에 대한 대항책으로 고구려의 관계개선을 하는데.. 철천지 원수로 나오는 극 중에서는 어찌될지.. 궁금하네요.. 도영낭자일도 앞으로 궁금해지고요..

  7. 2011.12.18 0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적으론 모용보, 모용성, 모용희가 차례대로 왕이 된뒤에 모용희때 폭정이 계속되자 풍발이 반정을 일으켜 모용운(고운)을 즉위시키지만 3년만에 반란으로 죽자 그 뒤를 풍발이 이어받아 즉위하죠.. 그뒤에 북위에 대한 대항책으로 고구려의 관계개선을 하는데.. 철천지 원수로 나오는 극 중에서는 어찌될지.. 궁금하네요.. 도영낭자일도 앞으로 궁금해지고요..

  8. BlogIcon 백산 2012.02.19 2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에서 KBS World로 이 프로그램을 어쩔 수 없이(식당에서 밥먹을 때 방영이 되기 때문에) 보는 사람으로써 너무 창피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사료가 부족하겠죠. 하지만 제국을 경영한 대왕을 무려 칼싸움이나 하는 건달 두목쯤으로 만들어 놓았으니, 그 기막힌 유아적 상상력이라... 제발 부탁이니 외국사람보는 KBS World에서는 그만 방영했으면 합니다. 쪽팔려서 원... 쩝

  9. Favicon of http://www.minmetalschina.com/Cr12-Steel-Round-Bar.html BlogIcon cr12 2012.02.24 1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e article has really peaks my interest. I am going to bookmark your web site and hold checking for brand new information.

  10. Favicon of http://menclothingshow.com BlogIcon 할 닐 2012.04.01 15: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영의 캐릭터 모습을 본다면 절대로 고구려나 광개토태왕에게 적개심을 품을 여인은 아닐 것입니다.제발 부탁이니 외국사람보는 KBS World에서는 그만 방영했으면 합니다.

  11. 이은아♥ 2012.10.19 2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영언니이뿌당~!!

  12. 이은아♥ 2012.10.19 2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영언니이뿌당~!!

  13. Favicon of http://www.planchasghdf.com/ BlogIcon planchas baratas ghd 2012.12.29 2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oux comme http://www.uggfranceba.com/ ugg france congé Chu, tout d'abord fait un séjour un moment, par la suite, tenant fermement ses poings, rincée avec enthousiasme.La femme de ménage sait aussi son maître dans un tel petit esprit, ugg naturel heureux, deux maîtres et serviteurs amasser un bon moment heureux à la voix, mais après la ruée de quitter.

    Rencontre de M trois jours plus tard dans la nuit et je pense fils élevé, http://www.uggfranceba.com/ ugg pas cher doivent être correctement vêtus Caixing.Chu douce ugg a déclaré que le reste des mots dans leur esprit, à ce moment, elle savait que viendrait trois jours après son fils. Quant à l'autre, elle était tout aussi écouté entendu après que vous avez oublié.

    Heureusement à ses côtés, http://www.uggfranceba.com/ ugg australia froncement de sourcils.Salon de thé à gauche, ugg fait déjà regretter.Ugg nouveau pas dans son intention,http://www.uggfranceba.com/ elle peut le penser, mais le principe général, elle ne va pas le faire.Cependant, le personnage est né, elle n'a tout simplement pas penser, ugg petite fille en fait à jouer cette main, cœur tendre moment, elle a promis de donner vers le bas.

  14. Favicon of http://www.cheapfashionshoesan.com/ BlogIcon cheap ugg boots uk 2013.01.02 2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ì, leggero e morbido, buon vino." Guardò la tazza rivela un liquido di colore rosa puro,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italia si meravigliò questo vino, sia che si tratti, odore sapore o colore sono eccellenti, non solo come produzione di birra vino nuovo, ma piuttosto Dopo anni di sedimentazione, vino vecchio ide rimuove le impurità. Un solo ingresso è pieno l'aroma, il sapore è inebriante indescrivibile.

    "Questo è anche un buon drink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prezzo anche bere del vino, non sapeva degustazione di vini, questo Nongjiale vino vino più venduto è delizioso, ma anche sentire," Si Ming, questo è davvero la tua birra da solo? '"Ah." hermes non credo che il gusto così buono, bere e rilassarsi sistemica rivela una quota. Molto confortevole, nel momento in cui beveva molto.

    http://www.hermesitalyz.com/ borse hermes in silenzio, lentamente sorseggiato vino, in cui dice che il vino intuizione, molti dei suoi in modo naturale capire questo bene, solo il gusto del vino, questo vino non sarà peggio di quello che il famoso, per non parlare che stessa con i benefici per il corpo umano, questo vino uscire, sarà un gran frastuono □.

    http://www.hermesitalyz.com/ http://www.hermesitalyz.com/

  15. Favicon of http://www.uggfranceba.com/ BlogIcon chaussures ugg 2013.01.04 1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ulire il tavolo, hermes milano tenendo il gatto di uscire e andare in giro."Questo pensiero Ming comprensione anziani hermes?" Due ragazze in giro per oltre, con un po 'di curiosità e di eccitazione chiesto."Ah Ah, vicini di casa hermes".La "casa in hermes?" Grandi novità per

    "La scuola Shuimunianhua prossimo.""Non ci sono maestri nel quartiere?""Sì"."Che Possiamo andare a casa tua per visitare per visitare?" Non so se l'osservato inferiore residenza lobo birkin hermes."Ho paura non posso ...... il direttore Zhao è anche il vicino di casa hermes ..."

    "...... Oppure si dimentica quando non ha detto meglio." Durante la visione di bravo ragazzo, ma ...... kelly hermes non vuole vedere il capo del dipartimento va poliziotto cattivo."Questo è il tuo gatto?" Da quando scomparve, la loro attenzione viene immediatamente trasferito ai bracci hermes del gatto.

    http://www.hermesitalyz.com/ http://www.hermesitalyz.com/

  16. Favicon of http://www.cheapuggbootsak.com/ BlogIcon botas ugg 2013.01.06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st allé vivre dans la cour de la Mère, mais vu la mère et http://www.uggfranceshopj.com/ UGG Pas Cher a emballé tout était prêt à partir.«Mère, vous savez déjà que c'est?" Ugg quelques doutes.Les sept personnes palais de vous dire? "Est-ugg appeler quelqu'un pour dire à ta mère, une trace de chaleur dans mon cœur, peut-être qu'il n'est pas les sentiments ne sont pas, non pas sur la surface, comme le froid.

    "Ouais, http://www.uggfranceshopj.com/ bottes UGG, ce qui ne va pas?" Ma mère prit ma main."Non, non, ma mère, ugg est maintenant de rester avec votre mère à sortir de la ville pour trouver un père ugg hâtive est sorti."Ugg, allons-y." Me regarda d'emballer le tout bien vous savez ugg pas quitter père et mère.

    Nous passer à l'extérieur de la voiture, au pavillon, non loin de la capitale,http://www.uggfranceshopj.com/ mais ne voit pas la figure du père, n'at-il pas trompé? http://www.uggfranceshopj.com/ chaussures ugg coeur d'appréhension, mais le cœur d'une voix dit ugg, vous voulez le croire.ugg mère assise sur une table en pierre à côté de gens propres en face de l'intersection et d'attente, espérant voir figure paternelle précoce. Le soleil est en train de monter, la chaleur d'irradiation indescriptible, ugg inquiétude dans le cœur dans le corps attend aussi de plus en plus peur.

불멸의 이순신, 태조 왕건, 무인시대 등 굵직한 작품들을 통해 정통사극의 본령으로 대접받아온 KBS가 이렇게 형편없는 사극을 만들어 방송에 내보내고 있다는 사실은 매우 놀라운 일입니다. 지금 현재시간 포털에 상위 노출된 광개토태왕에 대한 한 트위터의 평입니다.

“사극을 좋아해서 보기는 한다만 역대 KBS 사극 중에 광개토태왕처럼 재미없고 늘어지고 개연성 없게 만든 드라마도 없을 듯. 주인공이 눈 크게 뜨고 목소리 우렁찬 거 말고는…, 연출가 실력이 정말 중요한 듯….”

제 생각도 똑같습니다. 하나 더 추가하면 단지 연출가의 실력 탓만은 아니고 작가의 형편없는 시나리오 탓도 크다는 것입니다. 도대체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너무 태연작약 하고 있으니 어떨 땐 짜증을 넘어 분노마저 치밀어 오를 때가 있습니다.

담덕의 형 담망이 죽을 때도 그랬고 고국양왕의 왕비가 어이없이 죽을 때도 그랬습니다.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설정들을 너무나 자연스럽게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만들어내는 작가가 신기할 지경입니다. 이 정도면 수준 낮은 대사들에 대해선 언급도 필요 없습니다.

그저 연기자들이 불쌍할 뿐입니다. 언젠가 한 연예잡지에서 톱클래스의 배우들이 작품 섭외가 들어왔을 때 시나리오를 꼼꼼하게 읽어보고 결정한다는 소리를 듣고 “그거 참, 배들이 불러터졌구먼” 하고 욕을 했었지만 이제는 그 심정을 충분히 이해할 것 같습니다.

작가와 연출자 한번 잘못 만나면 힘들게 쌓아올린 이미지가 한순간에 ‘꽝’ 될 수도 있는 것이니까요. 시나리오와 연출, 연기자를 드라마의 3박자라고 한다면 광개토태왕은 완전 엇박자의 작품이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한마디로 ‘꽝’입니다.

자, 그런데 문제는 이것만이 아닙니다. 일전에도 포스팅으로 말했지만 드라마 광개토태왕은 광개토태왕을 심각하게 모독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 드라마는 광개토태왕을 바보로 만들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태왕의 선왕인 고국양왕은 더한 바보로 만들었습니다.

광개토태왕 담덕의 가장 위대한 업적은 고조선의 고토를 완전하게 회복한 것입니다. 담덕은 18세에 왕이 된 이래 동서남북을 종횡무진하며 영토를 넓혔습니다. 백제를 무릎 꿇리고 신라에 군대를 주둔시켜 사실상 복속시켰으며 부여와 말갈, 거란, 숙신을 발아래 두고 요동을 정벌했습니다.

이를 위해 담덕은 왕으로 있는 내내 국내성을 떠나 전장을 누볐을 것입니다. 우리는 가끔 역사소설이나 드라마에서 왕이 직접 군대를 이끌고 전장으로 나가는 경우를 봅니다만, 왕이 수도를 비우고 전쟁터를 떠돈다는 것은 보통 쉬운 일이 아닙니다.

오디세이아의 주인공 오디세우스와 영국 리처드 왕의 일화가 이를 증명합니다. 호메로스에 따르면 오디세우스는 이타카의 왕이었지만 트로이전쟁에 참전한 사이에 이른바 구혼자들로부터 왕국과 왕비 페넬로페를 강탈당할 위기에 처합니다.

로빈훗의 전설에 의하면 영국의 국왕 리처드 역시 십자군 원정을 간 사이에 동생 존에게 왕위를 강탈당합니다. 물론 오디세우스와 리처드는 귀환하는 즉시 왕권을 되찾았습니다만 불필요한 피를 흘려야만 했습니다. 그리고 이런 재기가 모든 현실에 통용되는 것도 아닙니다.

자, 그럼 우리의 광개토태왕은 어떻게 마음껏 전장을 누비며 대제국을 건설할 수 있었을까요? 국내 정치가 안정됐기 때문입니다. 고구려를 떠받치고 있는 5부족이 혼연일체가 되어 국왕을 지지하고 지원했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정국이 불안정하면 왕이 수도를 비울 수는 없는 일입니다.

그리고 이 정국의 안정은 강력한 왕권이 있어야만 가능한 일입니다. 고구려가 고대국가의 틀을 갖추고 왕권이 확립된 것은 대체로 소수림왕 때로 보고 있습니다. 소수림왕은 율령을 반포하고 불교를 국교로 정했습니다. 나라의 기틀을 세운 것입니다.

나중에 신라는 법흥왕이 율령을 반포하고 불교를 공인하는데 이때부터 신라는 백제와 고구려를 누르고 삼국패권경쟁에서 우위에 나서기 시작합니다. 국운에 있어서 고구려와 비슷한 길을 걸었다고 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그런 점에서 국상 개연수가 태자 담덕을 죽이고자 모의를 하고 마침내 고국양왕이 겁박에 넘어가 옥새를 내놓으며 살려달라고 애원한다는 드라마의 설정은 실로 어처구니없기 그지없는 일입니다. 이런 일은 도대체 상상하기도 싫고 할 수도 없는 심각한 역사왜곡인 것입니다.

이런 정국에서 담덕이 왕위를 물려받았다면 그는 대외활동보다는 내치에 힘을 기울여야 했을 것입니다. 드라마의 내용대로라면 흩어진 귀족세력을 규합하고 이들을 왕의 권위에 복종시키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당장 역적모의를 한 자들을 색출해 숙청한다고 해서 일이 해결되는 것이 아닙니다. 사병을 거느리는 등 강력한 권력기반을 가진 중앙귀족과 지방호족들로부터 진심으로 충성을 받아내는 것은 그리 녹록한 일이 아닙니다. 이것은 또한 시스템과 구조의 문제이기도 합니다.

요즘처럼 미디어와 통신망이 발달하지 못한 시대적 상황을 감안한다면 담덕은 재위 20여년을 오로지 귀족세력을 제압하고 왕권을 확립하는 데만 힘을 쏟아도 모자랐을 것입니다. 그러나 담덕은 그럴 필요가 없었습니다. 소수림왕-고국양왕을 거치면서 왕권은 충분히 강했으며 국론은 통일돼 있었던 것입니다.

기록에 따르면 소수림왕의 뒤를 이은 고국양왕도 안정된 왕권을 바탕으로 활발한 대외활동을 펼친 것으로 되어있습니다. 고구려의 대대적인 정복전쟁은 담덕뿐만 아니라 이미 그의 부왕인 고국양왕이 실천에 옮겼던 것이고 아들 장수왕 대에도 계승됐던 것입니다.

그런데도 드라마는 고국양왕을 신하에게 굽실거리며 옥새까지 갖다 바치는 비굴한 왕으로 그리고 있습니다. 살려달라고 애원하는 고국양왕의 모습을 보는 것은 실로 괴로운 일이었습니다. 그 순간은 드라마 광개토태왕의 작가가 한국인이 맞는지 의심스러울 정도였습니다.

문제는 작가와 연출자에게만 있지는 않았습니다. 담덕 역을 하고 있는 주인공 이태곤은 눈을 부라리고 괴성을 지르는 것 외에는 이렇다 할 무엇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광개토태왕을 마치 일개 오랑캐 부족장 정도의 캐릭터로 그리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담덕은 오직 무력만으로 광활한 만주대륙의 패자가 되었을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장르가 판타지이긴 했지만 최근 광개토태왕을 다루었던 드라마 태왕사신기를 기억해봅시다. 담덕이 무력만을 쓰던가요? 아닙니다. 그는 무력보다 덕을 베풀어 사방을 경략했던 것입니다.

어제 보니 고운이 담덕에게 복수하기 위해 후연의 태자에게 무릎을 꿇더군요. 고운이 나중에 후연(혹은 북연)의 황제가 된다는 역사를 들어 이런 설정을 한 것은 한편 이해는 갑니다만 개연수의 모반과 죽음-고운의 망명으로 이어지는 스토리는 상당히 무리가 있습니다.

‘드라마의 전개 내용이 역사적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비판을 떠나 왜 좀 더 정교하게 시나리오를 다듬지 못했을까 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심하게 말하자면 너무 엉성하다는 것입니다. 거기다 어제의 마지막 장면, 태자비(담덕이 첫째 부인) 도영이 관미성주 아신을 만나는 대목에선 경악을 금치 못하겠더군요.

‘이거 이러다 드라마를 광개토태왕과 개연수 집안간의 분쟁으로 만드는 거 아냐?’ 하는 의구심이 들었던 것입니다. 아시다시피 아신은 진사왕에 이어 백제의 왕이 될 인물입니다. 392년에 왕위에 올랐으니 담덕과 같은 해에 왕이 됐습니다.

담덕은 왕이 되자 곧바로 백제부터 공격했습니다. 결국에는 한강 이남까지 쳐들어가 아신왕으로부터 항복을 받아냈습니다. 백제는 왕의 동생을 비롯해 십여 명의 대신들이 인질로 잡혀가는 수모를 당했다고 합니다. 이런 역사적 사정을 감안하면서 그다음 드는 생각.

‘이거 혹시 도영을 아신에게 시집보내려는 거 아냐?’

그래서 화가 난 담덕이 즉위하자마자 백제부터 공격한다는? 여기에 대해선 따로 이야기를 하기로 하지요. 좀 황당한 이야기긴 하지만 재미는 있을 것 같습니다. 광개토태왕의 남하정책을 연적과의 결투 정도로 만들다니.

아무리 재미도 좋지만 지나친 역사왜곡이 짜증납니다. 역사를 왜곡하는 것도 이 정도면 가히 최고 수준급입니다. 자, 글이 너무 길게 나왔으므로 이만 이정도로 마치겠습니다. 그리고 아래에다 위키백과에서 드라마 광개토태왕에 대해 묘사한 부분을 짧게 소개합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제 생각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광개토태왕》(廣開土太王)은 고구려 제19대 광개토왕을 조명한 KBS 드라마이다.[1][2] 그러나 역사를 소재로 하고 있음에도 드라마의 전개 내용이 정사와는 상반되게 제작되어 논란을 낳았고,[3] 진부한 극 전개로 인한 작품성 시비도 계속되고 있다.[4]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여강여호 2011.11.20 0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사극을 보면 드라마적 요소가 지나치게 강해 역사적 사실과 작가의 상상에 혼돈스러울 때가 많습니다.
    그래도 사극은 역사적 사실에 보다 높은 비중을 두고 만들어야하지 않나 생각되네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2. 하하 2011.11.20 1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드라마는 역사왜곡에,, 특히나 부드럽지 않은 극의 전개양상 불필요한 에피소드의 반복.. 캐릭터의 일관성없는 변화(물론 소설이나 극중에서 인물들은 그 성격이 일관적인 평면적 인물과 성격이 극이 지나면서 변하는 유형등 여러유형이 있을수 있겠지만.. 이드라마는 어떤 배경상황이 납득이 가질 않고 캐릭성격이 변해버려 설득력이 없음)지지부진한 전개로 한주를 보아도 내용의 진전이 거의 없거나 아주 조금 있는 등의.. 제가 보기에는 여짓것의 극전개로 볼때 그다지 좋은 작품은 아닌거 같습니다..

  3. Favicon of http://www.onlineshop-moncler.com BlogIcon moncler 2011.11.21 1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도 똑같습니다. 하나 더 추가하면 단지 연출가의 실력 탓만은 아니고 작가의 형편없는 시나리오 탓도 크다는 것입니다. 도대체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너무 태연작약 하고 있으니 어떨 땐 짜증을 넘어 분노마저 치밀어 오를 때가 있습니다.

  4. 몰라 2011.11.21 1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 외곡이라기 보다는 광개토태왕비에 세겨져잇는 자료를 토대로 재현 한것이긴 한데 상세한 내막을 아시나봐요? 태어나서부터 죽을때까지 역사를 다 아시니까 역사 외곡이라고 하시나요? 정확한 기록이 없어서 상상만으로 재현한 것인데 역사 외곡이라니 ㅡㅡ ㅉㅉㅉㅉ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11.21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외곡이라 하지 않고 왜곡이라 했는데요.. ㅎㅎ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11.21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리고 이런 경우에는 재현이란 말보다는 구라란 말이 더 어울릴 것 같군요. 아예 개구라라고 혹평하는 네티즌도 있던데요. 그리고 이 드라마의 문제는 왜곡 이전에 앞뒤 말이 안 맞는다는 거고, 대사 수준도 완전 깡통이란 겁니다.
      전작 근초고왕도 좀 문제가 많긴 했지만 시나리오나 연출력에선 광개토태왕과 비교할 바가 아니네요....

    • 역사왕 2012.02.11 2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알고 짖거려라

  5. Favicon of http://www.hairstraightenershop2.com/ BlogIcon lisseur ghd 2013.01.06 1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as maderas más paga su dinero para preparar los conjuntos de teclas en el círculo, los niños ven partes importantes están pintadas en el http://www.ghdspainshopx.com/ ghd baratas a reír a la vez: ghd, se dibuja demasiado pequeñas ustedes insulto! "Están escuchando a las partes del muchacho de repente oye una voz femenina débil vino: "ghd"

    Ver una belleza de cara de luna del opt dos levantó la vista, http://www.ghdspainshopx.com/ GHD España, un pelo liso muy labio ojos ligeramente más ancho es un poco mal visto la visión de un barrido en el bosque y el cuerpo más que ella, ghd quisiera preguntar: ¿Y aquí es donde los dioses?

    Ella no pudo evitar volvió para mirar a http://www.ghdspainshopx.com/ GHD, lo vi mirando a través de la mujer hermosa, parecía aturdido.ghd no sé cómo, el presentimiento de algo menos bueno, por desgracia, esta Xiangu se parece a la ex-novia, y se ve como el tipo de problemasghd adivinado, se trata de los bosques frente a la más ex-novia, Zhong Qiang.

요즘 선덕여왕이 한창 인기다. 그런데 이런 인기바람을 타고 별 시답지 않은 이야기가 떠돌고 있다. 박근혜가 선덕여왕을 닮았다는 거다. 물론 이런 이야기들은 이미 선덕여왕이 방영되기 전부터 친박계 주변으로부터 슬금슬금 흘러나온 것들이다. 그런데 이런 의도가 뻔한 이야기를 <MBC 생방송 아침>이 전파에 실어 전국에 흘려보냈다.


당연히 논란이 벌어졌다. "박근혜를 그렇게 비유하니 그럴 듯하다!" 부터 시작해서 "어떻게 박근혜를 선덕여왕에 견줄 수 있느냐?" "박근혜는 선덕여왕이라기보다는 차라리 미실에 가깝다!"라는 의견까지 다양한 논쟁들이 쏟아졌다. 그러나 대체로 어이없다는 반응이 다수였다. 당연한 이야기다.

선덕왕과 박근혜의 공통점은 오직 한가지 뿐이다. 여자라는 사실. 만약 이 사실 때문에 선덕왕과 박근혜를 비교하는 것이라면 그야말로 어처구니 없는 짓이다. 그리 말한다면, 나는 세종대왕이나 이순신 장군과 닮았다고 해도 아무도 이의를 달지 못할 것이다. 그분들과 나는 남자라는 공통점을 가졌다. 

그러나 현명한 사람들은 여자라는 공통점만을 내세우는 바보 같은 짓은 하지 않는다. 그들은 선덕여왕과 박근혜가 세 가지 공통점을 갖고 있다고 늘어놓았다. 첫째는 지지기반이 경상도 지역으로 같다는 것이며, 둘째는 최고 지도자의 딸, 즉 공주 출신이란 점이 또한 같고, 셋째는 선덕화라는 박근혜의 법명이 선덕여왕과 같다는 것이다.  

세 번째 이유는 별로 거론할 가치도 없다. 도대체 이름을 두고 이런 말장난을 벌이는 것이 진실하게 받아들여지는 사회라면 여자들은 모두 선덕이란 이름을 갖게 될 것이며 남자들은 모두 담덕이 될 것이다. 그럼 두 번째 이유를 들여다보자. 선덕여왕과 박근혜가 모두 공주였다는 점을 강조한다. 최고 지도자의 딸로 통치수업을 받았다는 것이다.

두 사람이 모두 공주 출신이라고? 맞는 말 같기도 하다. 그래서 박근혜를 수첩공주라고 부르기도 한다. 물론 이 수첩공주는 박근혜의 무식함을 빗대어 놀리는 말이긴 하지만 그녀의 출신성분에 가장 적절한 말일 수도 있겠다. 그런데 지금이 왕조사회던가? 어떻게 박근혜를 공주에 비교하는 난센스를 남발할 수 있단 말인가? 

그렇게 본다면 북한의 김정일이야말로 박근혜와 가장 닮은 사람 중에 한 사람이다. 김정일은 북한의 절대적 지배자인 김일성의 아들이 아니던가. 박근혜가 공주라면 김정일은 왕자란 말인가. 시계는 미래를 향해 오늘도 어김없이 돌아가고 있건만 민주공화국의 정신세계는 거꾸로 왕조시대를 쫓아가고 있으니 한심한 일이다.  

박정희 왕가의 가족들?


그러나 더 한심한 것은 다음 첫 번째 이유다.  박근혜의 지지기반이 경상도 지역으로 선덕여왕과 일치한단다. 선덕여왕 당시 신라의 전 국토가 경상도 일원이었으니 이 비유도 적절한 것은 못 된다. 그저 말장난일 뿐이다. 게다가 공영방송이 생방송으로 지역주의를 부추기는 듯이 말을 만들어낸 것은 매우 적절치 못한 태도다.

어떻든 좋다. 박근혜의 지지기반이 경상도 지역이라서 선덕여왕과 닮았다고 치자. 그럼 김정일은 지지기반이 북한 지역, 즉 과거의 고구려 지역이라서 광개토대왕과 닮았나? 광개토대왕도 남자요, 최고지도자의 아들이었다. 그럼 완벽하지 아니한가. 김정일이야말로 완벽하게 광개토대왕과 닮은 꼴이라고 말해도 무슨 문제가 있겠나.

이름? 그거야 죽기 전이든 죽은 후든 시호를 담덕이라고 내리면 될 일이다. 그까짓 게 무슨 대수가 되겠는가. 선덕여왕은 세종대왕에 버금가는 업적을 쌓은 인물이다. 선덕여왕대에 일구어낸 과학기술의 발달은 우리의 상상을 초월한다. 또한 선덕여왕은 위기에 처한 신라의 국력을 일으켜 삼국통일의 기초를 쌓은 인물이다. 

그런 점에서는 세종대왕보다 더 뛰어났다고 말할 수도 있다. 세종대왕 역시 과학기술 뿐만 아니라 국력신장에도 괄목할 업적을 세웠다. 4군6진을 개척해 오늘날의 국경선을 확정지은 인물이 세종대왕이다. 그러나 세종대왕은 안정된 정국을 기반으로 가졌다는 점에서 그렇지 못한 선덕왕보다 우월한 위치에 있었다. 

광개토대왕이야 이름이 의미하듯 두말할 필요가 없는 영웅…. 이렇든 저렇든 <MBC 생방송 아침>에 의하자면, 이제 우리나라는 남에는 선덕여왕을, 북에는 광개토대왕을 가지게 된 셈인데 이를 두고 축하해야 할지 슬퍼해야 할지 갈피를 잡을 수 없다. MBC에 바란다. <선덕여왕>이 요즘 인기 정상을 달리다 보니 잠시 정신이 혼미해진 점은 이해가 간다.   

그러나 그렇더라도 재미있게 잘 보고 있는 드라마에 초를 치는 일은 제발 자제해주기 바란다. 오늘밤 <선덕여왕>에서는 김유신과 김서현이 살아서 돌아오고 진골신분과 영지도 회복하게 된다고 한다. 지난주에 포스팅한 <이요원이 창조할 선덕여왕의 이미지는?>에서 내가 말한 것처럼 미실 일파의 계략이 거꾸로 미래의 선덕여왕에게 날개를 달아주는 꼴이 되었다. 

그런데 이렇듯 본격적으로 재미있어지려고 하는 <선덕여왕>에 박근혜 이야기가 튀어나오니 맛있는 밥상을 받아놓고 오물을 뒤집어쓴 기분이다. 매우 불쾌하다. 마지막으로 하나만 의문을 제기하며 마치기로 하자. 진실로 드라마에 등장하는 덕만의 어디가 박근혜와 닮았단 말인가? 시시콜콜 모든 일에 관심을 보이며 앞장서는 덕만과…

모든 국가대사에 등을 돌리고 침묵으로 일관하는 박근혜, 심지어 자기 당이 위기에 처해도 입을 닫고 칩거하기를 즐기는 박근혜의 어디가 선덕여왕과 닮았단 말인가?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지랄이 2009.07.01 0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지랄을 떨어봅니다.
    나도 그닥 박근혜를 좋아하진 않지만 댁들이 하도 지랄을 떨길래 나도 한번 지랄을 떨어봅니다.
    수첩공주란 머리가 나빠 하는게 아닙니다, 그만큼 정확하고 계산적이랄수 있겠죠. 나도 젊어 직장생활할때 그날해야 할 일을 100가지 정도 수첩에 써가지고 다녔었습니다. 이게 머리가 나빠 그러니 어쩌니 할 성질이 못됩니다.
    십인 십색이라 보는 관점에 따라 다르게 이야기 할 수도 있지만 그렇게 하면 자신이 올라가나요?

  3. 2323 2009.07.01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나오는 소리하고있네

    빨끈혜가 공ㅈ .... 아우 말도 안나온다 ㅋㅋ푸하하

  4. 지랄이 2009.07.01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첩에 꼼꼼히 적는 모습이 보기 좋기만 하더만 오ㅒ들 지ㄹ ㅏ ㄹ이야

  5. 우리가희망이다 2009.07.01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MBC를 믿는다.
    PD는 고도의 박근혜 안티였을것이다.

  6. 차가운감자 2009.07.01 0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두산 빼앗겨가는 김정일이 어째서 광개토대왕이냐

    • 그네언니 2009.07.01 15: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몰라서 물으셔쎗요.

      그네를 선덕여왕에 비유하는 어불성성 때문이지요.

      혹시 그것을 동감하신다면, 당연히 김정일이 광개토대왕 맞쪄.ㅋㅋㅋㅋ

  7. Favicon of http://ㄴㄴ BlogIcon 비싼밥먹고 2009.07.01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하하................................................ 비웃음도 아깝다.
    콧구멍이 두개라 숨쉰다.

  8. 파비 2009.07.01 1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한심한 인간.
    비교할걸 비교해라
    아무리 박근혜가 싫다고 해도 그렇지 김정일과 비교하냐 ?

    도대체 박근혜가 싫은 이유가 뭐냐 ? 야당의 정치인들중 대한민국을 위해 해놓게 뭐 있는 인간들 있냐 ?
    꼭 별 볼일 없는 인간들이 부정을 위한 부정만 하고 있어요..

    이래서 대한민국이 맨날 쌈질이지..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7.02 0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판이든 비난이든 달게 받겠지만, 제발 이름만은 사칭하지 말아주세요. 도대체 박근혜가 좋은 이유가 뭡니까? 제가 볼땐 꼭 별 볼일 없는 인간들이 박근혜니 이명박이니 맹종하는 거 아닐까요? 김일성이 맹종하는 거나 박정희 맹종하는 거나 무슨 차이가 있죠?

  9. 오늘은 2009.07.01 1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실과 덕만의 리더쉽을 비교해보면...
    얼마나 박근혜랑 틀린지 알수 있겠죠...ㅋ

    박근혜의 리더쉽은 미실과 같죠...ㅋ
    온갖 정치공학적으로 생각하는 모습이...

  10. 꿈틀이 2009.07.01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약 그렇다면...
    결국은 고구려는 망하고 신라는 삼국을 통일하게 되는거네요.
    당나라의 힘을 빌려서?
    여기서 당나라란???
    자국의 힘으로 통일을 하려는 북한과 미국과의 우호관계를 유지하며 국제적 우위를 통해 통일을 준비하는 남한...

    선덕여왕인지 광개통대왕인지는 모르겠지만
    고구려와 신라인 것 같긴 하네요

  11. 한방에훅간다 2009.07.01 1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촌철살인입니다.
    박근혜가 선덕여왕 이면 김정일이 광개토대왕 ㅎㅎㅎ
    아무튼 대한민국은 언론사가 대한민국 모든일을 좌지 우지 한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그만큼 언론사(방송사,신문사)의 역할이 중요하다는것이죠.
    언론사의 여론조사로 대통령 후보 만들어주고 대통령 만들어주고
    언론사의 여론조사로 국회의원 후보, 지자체장 후보 만들어주고 당선시켜주고
    언로사에서 돈 많이 버는 연예인 만들어주고
    이래서 언론이 개혁이 되어야 하나 봅니다.

  12. DeBarto 2009.07.01 1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시점에서 서방양키들,유엔 등과 맞짱뜨고도 전혀 밀리지 않고 오히려 날이갈수록 강해지는 북한을 보면 김정일은 광개토대왕보단 칭기즈칸에 가깝지 않을까...

  13. 어이상실 2009.07.01 1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증말 별 웃기는 꼬라지는,,아휴 이넘의 나라의 정치한다는 인간들은 죄다 쓰레기 종자들,,인제 별짓을 다하는구만,,독재자 딸을 저리 추앙하니 멀었다 멀었어 대한민국

  14. megod 2009.07.01 1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그네가 선덕영왕이라고 어느

    미친놈이 그랬단 말입니껴?


    박그네는 암것도 아닙니다


    그저 그네나 타면서 앉아있기만 할뿐


    도데체 왜들 박그네를 밀어주는지 ,,,


    어이없을뿐입니다 ~!

  15. rmflenddl 2009.07.01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라가 돌아가니
    이상한 논리들만 나오고 ,..
    오만원권 신사임당이 박근헤랑 닮았다고 하질않나
    선덕여왕이 박근혜?
    박근혜씨가 나라를 위해 무얼 했는지.
    그저 자기 밥그룻 챙기기에만 열중하는 여자이신데..
    박근혜 지지자 여러분들?
    나라를 위해 무엇을 했나요?

  16. 미친년들 2009.07.01 1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근혜가 뭐든 간에 언론에 놀아나 여론이 또 분열하는 구나..

    꼴 좋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7. 그네언니 2009.07.01 14: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세가지 닮으면 대선 승리! 그네여왕 되는건가?
    다 닮았다면 대선때 그네, 한표 찌거주마.

    1. 선덕여왕이 동생남편 빼앗은 것.
    2. 남편이 셋 이상이었다는 것.
    3. 자식도 낳았는데...(현재 저출산이 엄청 심해 20년 후면 고령사회만이 판을 칠판에 시집이 가셔서 자슥 낳아 알콩달콩 사는게 어떨지? 그게 국가를 위한 진정한 그네의 몫이라고 권유하고 싶다.)

    그럼 그네는 모야?
    개털?

    • ggg 2009.07.01 1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박근혜 까기 1등입니다. 공부하세요.

    • 역사 역사 2009.07.01 1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죽은동생 남편 득한것이 당시에 무슨 대수라고,주몽이의 고구려는 형사취수제가 있어, 형이 죽으면 형수를 그냥 품을수있었고,고려시대도 왕족들끼리 결혼시켜 왕권강화를 꾀하였는데, 지금 관점에서보면 뭐 이런패륜이 없다하겠지요. 남편이 셋이상인건 그만큼 신라가 여성인권이ㅣ 그 어느시대보다 월등했다는것이고, 그대의 조상이 만약 조선시대의 양반이였다면,첩첩산중으로 첩이 있었을지도 모르는데말이오...자식? 자식을 못낳는 여인이나 결혼안한 여인들을 비하하는것이요?

  18. ggg 2009.07.01 1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론은 선덕여왕보다 박근혜가 낫다는것이지...물론 박근혜보다 육영수가 2000년 역사 최고의 여인이였다하겠습니다..

    • 알바맞죠? 2009.07.01 1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알바 맞죠? 제발 알바라고 해줘요
      이게 제정신인 한국국민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 생각하면
      소름이...


      알바맞죠?

      자신의 어머니도 육영수여사보다 못하다고 생각하나요?
      왜 에바 페로가 떠오를까요?
      쇄뇌인가요?

    • 골패 2009.07.02 1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작 생각 나는게 알바냐? 국민의 대다수가 박근혜 칭송한다~글고 니들이 아무리 아니라고 우겨도 박근혜 사진 한장 들고도 국회의원 될 정도로 그의 지도력은 엄청나다는 걸 인정 못하지? 배아자 아파서리....ㅈㅈㅈ

  19. 골패 2009.07.02 1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라잇 이 미친넘들아~ 엠비씨가 박근혜=선덕여왕 닮았다고 했지 박사모가 했냐? 아니면 박근혜지지자가 했냐?
    지들이 깝처 놓고 지들 끼리 희희닥 거리는 그런 버르장머리 없는 씨앗들은 태생이 도체 어디냐?? 고약한 종자들 같으니....ㅈㅈㅈㅈ

  20. 장고개 2009.07.08 1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덕여왕이 얼마나 대단한지 몰라도 현재 근혜가 낫지
    민족중흥 조국근대화의 기수 박정희 닮은 것은 둘째치고
    청렴결백, 정치적 감각, 경제발전 감각, 통일에 대한 열망, 그간의 업적을 보면
    현재 남자 정치인 보다 훨씬 앞선다고 본다. 아무리 안티들이 욕설해도
    그는 국민 모두가 인정하는 국민적 지도자이다.
    지금 이명박 대통령이 너무 쎄서 숨 죽이고 있을 뿐이다.

  21. 영웅호걸 2009.09.24 16: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근혜가 선덕 여왕 보다 못할게 뭐 있냐?
    박근혜는 앞으로 대한민국의 리더가 되어 남북통일 시키고 중국의 발해 까정 먹으면 선덕여왕이 부활했다고 할지 누가알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