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로'에 해당되는 글 6건

  1. 2010.07.18 김수로, 작가 바꿨다고 배가 산으로 가나 by 파비 정부권 (8)
  2. 2010.06.02 '김수로' 촬영현장에서 쫓겨난 이야기 by 파비 정부권 (1)
  3. 2010.01.20 '공부의 신' 김수로가 말하는 참교육은 무엇일까 by 파비 정부권 (9)
  4. 2010.01.12 '공부의 신' 학생권리장전 같은 김수로의 명대사 by 파비 정부권 (11)
  5. 2010.01.06 '공신' 막장고딩 유승호 막말, 이래도 되나 by 파비 정부권 (19)
  6. 2010.01.03 선덕여왕 떠난 자리, 누가 차지할까? by 파비 정부권 (9)
아무리 작가 교체 때문이라지만… 좀 심하다















김수로, 드라마가 방영되기 전부터 큰 기대감으로 기다렸던 드라마입니
다. MBC는 선덕여왕으로 왕년의 드라마 왕국으로서의 면모를 어느 정도 회복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선덕여왕이 워낙 인기도 있었고 내용도 탄탄했던 터라 이어질 김수로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컸던 것도 사실입니다.

가야를 다룬 거의 첫 번째 시도, 김수로

김수로에 대한 이야기는 아직 우리나라 드라마에서 다룬 예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드라마 뿐 아니라 역사가들의 연구도 매우 부진한 것이 현실이지요. 한반도의 남단에서 무려 500년 이상이나 떨쳤던 주요한 정치세력에 대한 대접치고는 너무나 허접했던 것도 사실입니다.  


그래서 김수로의 일대기가 드라마로 만들어진다고 해서 매우 기뻤습니다. 특히나 김수로가 활약했던 가야는 바로 내가 살고 있는 지역이기도 합니다. 나의 아내도 김해 김씨이니 말하자면 드라마 김수로는 우리 집안과도 무관하지 않은 셈이지요.(ㅋ~ 이건 좀 오버다, 그렇죠?)

아무튼 신문지상에 최인호의 제4의 제국을 드라마로 만든다는데 제목이 잃어버린 제국으로 한다더라, 뭐 어쩐다더라 하는 이야기들이 많이 떠돌았습니다. 선덕여왕이 끝나자마자 그 열기가 채 식기 전에 돌았던 이런 이야기들은 더더욱 가야 건국 과정을 그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던 것입니다.

마침내 우리 앞에 모습을 드러낸 드라마의 제목은 김수로였습니다. 지금 생각해도 그 제목이 가장 적절하지 않았을까 생각됩니다. 사실 제4의 제국이니 잃어버린 제국 따위는 대중적 드라마의 제목으로는 좀 부적절하다고 할 수 있지요. 아마도 김수로 앞에 철의 제왕을 붙인 것은 철기문화가 융성했던 가야의 면모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그려나가려는 의도라고 보였고, 실제로도 그렇더군요.


오랜 기다림 끝에 맛본 김수로는 재미있었습니다. 그러나 CG, 전투장면 등은 추노가 끝난 지 오래지 않았던 탓인지 좀 실망스러웠습니다. 추노가 우리의 눈을 너무 고급스럽게 만들어놓았던 까닭도 작용했을 테지요. 그러나 전반적으로 줄거리는 흥미진진하게 진행됐다고 생각합니다.

잃어버린 제국의 복원이란 역사적 의미도 지닌 드라마

김수로와 정견모주가 북방에서 내려왔다는 설정도 논쟁의 지점은 있지만 나름 역사적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신라의 김씨와 가야의 김씨가 실은 같은 계통으로 북방에서 내려온 부족이란 설도 힘 있게 받아들여지고 있으니까요. 석탈해와 김수로의 경쟁관계도 역시 역사적 자료에 근거한 것이라 크게 문제는 없다고 생각됩니다.


김수로가 철기를 보유한 북방민족의 수장이란 관점보다 철기는 이미 가야지역에서 발달해 있었으며 김수로는 단지 이를 배우고 받아들였을 뿐이라는 해석도 매우 새롭고 독특한 시각이었습니다. 다만 유리왕의 뒤를 이어 신라의 왕이 될 석탈해가 너무 비열한 인물로 그려져 개인적으로 좀 아쉬운 감이 없잖아 있긴 합니다.

그런데 그렇게 재밌게 보고 있던 드라마 김수로가 오늘 보니 갑자기 배가 산으로 가고 있다는 느낌을 받고 상당히 당혹스러웠습니다.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얼굴이 화끈거릴 정도였습니다. 도대체 연기자들의 대사나 행동이 전혀 자연스럽지 못할 뿐 아니라 앞뒤가 맞지 않는 일들이 많았으며, 심지어는 코미디 같다는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특히 염사치는 황당함의 극치였습니다. 간자 임무를 띠고 구야국에 잠입한 고정간첩 아로와 염사치가 주루에서 벌이는 행각은 실로 저급한 코미디라 하기에 모자람이 없습니다. 염사치는 구야국의 실권을 장악하고 왕좌를 노리고 있는 신귀간(대천간)의 오른팔입니다. 그런 그가 벌이는 어설픈 장난은 참으로 도가 지나쳤습니다.

뿐만 아닙니다. 석탈해도 마찬가집니다. 아효는 또 어떻습니까? 아마도 짐작하건대 아로는 박혁거세의 딸이며 아효는 남해차차웅의 딸인 듯합니다. 둘은 고모와 조카 사입니다. 그런 사람들이 구야국에 첩자로 잠입해 활동을 하고 있다는 것이니 그 충성심이 실로 대단합니다. 이런 걸 좀 유식한 말로 노블레스 오블리주라 하나요?

너무나 엉성한 설정, 대사, 보는 사람이 부끄러울 정도

그런데 그토록 막중한 임무를 띤 아효의 행동이 참으로 이상합니다. 그녀는 아로의 명을 받고 김수로를 죽이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결국 죽이지 못했습니다. 김수로에 대한 사랑 때문이었겠지요. 그리고 얼마 후 김수로는 석탈해의 음모에 빠져 노예선에 팔려갔고 늑도로 갔습니다. 그곳에서 허황옥으로부터 구출되었지요.  


어찌어찌(이것도 참 거시기 합니다) 아효는 김수로가 있는 곳을 알아냈습니다. 아로의 눈을 피해 늑도에 온 아효, 김수로를 보자 감격에 눈물을 흘립니다. 사실은 아로에게 아효를 시켜 김수로를 죽이라고 한 사람은 석탈해였습니다. 드라마는 이 부분에 대한 해명도 제대로 하지 않고 있습니다. 아로, 아효와 석탈해의 관계…. 

아무튼 아효는 김수로에게 당장 구야국으로 돌아가지고 채근합니다. 이 무슨 황당 시츄에이션? 거기에 가서 잡혀 죽으라고? 신귀간이 천군을 누르고 구야국의 실권자가 되어 공포정치가 실시되고 있다는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아효가, 그 신귀간에게 붙어 김수로를 죽이도록 자기에게 사주했고, 그게 뜻대로 안 되자 음모를 꾸며 노예선에 팔아넘긴 석탈해가 버티고 있는 구야국으로 당장 돌아가잡니다.  


이거 작가님이 혹시 뭘 잘못 드셨을까요? 그러더니 오늘은 김수로와 허황옥, 허황옥의 부친 허장상이 철편(철근? 이름은 정확히 모르겠음)을 구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구야국으로 들어갑니다. 김수로와 득선은 김수로의 양어머니(단야장 조방의 처)의 집에 갔다가 군사들에게 쫓기는 신세가 됩니다.

그리고 같은 시각, 허장상과 허황옥은 철편(?)을 구하기 위해 상단을 관리하는 신귀간의 부하를 만나러 갔다가 아효와 마주칩니다. 원수가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것도 아닌데 이들은 실제로 외나무다리 비슷한 곳에서 만납니다. 모른 척 지나가려는 허황옥을 붙들고 아효가 어린아이 투정하듯 다그칩니다. 

"네? 수로 도련님은 잘 계신가요? 건강은 회복하셨나요? 그런데 왜 안 오시나요? 언제 오시죠?"  

가야의 옛땅에 사는 한 사람으로 좀 더 세심한 배려가 아쉽다

이건 뭐… "수로야, 너는 왜 빨리 호랑이 입으로 머리를 안 들이미는 거니? 빨리 와서 호랑이 밥이 되지 않고 뭐 하는 거냔 말이다. 재미없게" 하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도대체 그 어색함이란. 문제는 닭살이 돋을 것 같은 어색함이 이것뿐이 아니란 것입니다. 최소한 오늘은 드라마 전체가 어색함과 닭살 등으로 도배된 코미디였습니다.


듣자하니 작가가 중간에 교체되는 등 진통이 있었다고 하더군요. 내용은 잘 모르겠지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어느 정도껏이어야지 이건 너무 한다 싶습니다. 김수로에 대한 기대로 드라마가 시작되기를 기다려왔던 한 사람으로, 또 가야의 옛 땅에 살고 있는 후손의 한 사람으로 부끄럽기 짝이 없습니다.

물론 김수로는 여타의 막장드라마와는 비할 바 없이 훌륭한 드라마임에 틀림없습니다. 특히 잃어버린 제국 가야를 복원하는 드라마여서 더욱 기대가 큽니다. 그런 만큼 세심한 배려가 더욱 절실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연기자들의 투혼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지 않도록 제작진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배종옥이나 유오성 같은 훌륭한 배우들이 이 드라마로 인해 연기에 대한 혹평을 듣게 되지나 않을까 그게 걱정이네요. 그러나 그보다는 제가 이 드라마를 보면서 느끼는 부끄러움, 몸 둘 바를 모르는 어색함, 그런 게 더 불편하답니다. 아무래도 김수로 열혈 팬이라 그런가봅니다. 아무튼, 건투를 빕니다.  
                                                                                                   이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7.18 0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김수로가 드라가 된다고 할 때 부터 저도 귀를 기울였는데, 어찌하다보니 드라마는 체질이 아닌지 안봐지더군요.
    선덕여왕처럼 파비님에게 기댈수 밖에 없는데요,
    그저껜가, 구형왕이 신라에 항복했다는 이궁대에 다녀왔습니다.

    우리 지역에 허황옥의 흔적이 있어 이리저리 엮어 글을 올려야 겠다 생각은 가지지만, 이 또한 쉽지않고 -

    암튼, 작가 교체와 상관없이 파비님께서 매 회의 소식을 좀 올려주세요.
    그래야 제가 공부가 됩니다.

    해가 났습니다.
    좋은 휴일 되시기 바랍니다.^^

  2. Favicon of http://ourvillage.tistory.com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10.07.18 0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가 바뀌면서 내용의 연계성이 떨어졌나 보네요.
    파비님 지적처럼 세심한 배려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7.18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제는 좀 심했습니다. 완전 장난하는 수준이었다고나 할까요? 괜히 제가 왜 미안해지고 창피스러웠는지 모르겠더라고요. 오늘은 좀 나아졌으면 합니다.

  3.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ftd montreal 2010.07.19 0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효부분은 확실히 앞뒤가 잘 안맞았어여

  4. 가을일기 2010.07.19 1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드라마의 내용만 보는편인데..수로가 아효를 좋아하면 시청자들도 함께좋아해야 하는데 어제의 아효는 왜 탈해에게 수로의 정보를 주는걸가요 아효가 멍청한건지 아님 작가님들이 전편들의 내용을 잊은듯하신거지 ..아효가 점점싫어져 ..

여기는 mbc 새 주말드라마 <김수로> 촬영 현장입니다. 경남 창원(마산) 진동면 다구리와 도마이 마을을 지나 구산면 명주마을입니다. 저도 실은 여기서 <김수로>를 촬영하는 줄은 까맣게 몰랐습니다. 6·2 지방선거 취재차 나왔다가 우연히 알게 된 것입니다.


아직 세트장이 완성되지는 않았습니다. 한참 짓고 있는 중이군요.


그래도 한쪽에서는 촬영이 곧 시작 되려나 봅니다. 스텝들이 분주한 모습이네요.


아이고, 이게 웬 떡인가 싶어 사진을 찍으려고 하니 한 청년이 나타나서 못 하게 막습니다. "당신들 뭐에요. 찍으면 안 됩니다." 아, 실은 당신들 뭐에요, 소리까지는 안 했답니다. 그건 과장이고…, 일단 아무튼 여기서 사진 찍으면 안 된다고 제지를 받았습니다.

플래쉬 없이 잠깐, 방해되지 않도록, 살짝 찍는 건데 그래도 안 되겠냐고 하자 그 청년은 절대 안 된다고 하더군요. 에이구, 얼굴을 보아하니 젊은 티가, 아니 어린 티가 팍팍 나는 게 절대 말이 안 통하겠다 싶어 그냥 조용히 물러나기로 했습니다.

함께 갔던 마을 형님은 "아니, 젊은 사람이 말이야, 너무 심하게 그러는 거 아니요? 말을 그렇게 빡빡하게 할 필요까지는 없잖소" 하며 따지려고 했지만, 그건 아니죠. 젊기 때문에 그런 것을요. 젊다는 것은 융통성이 없어서 불편할 때가 많기도 하지만, 한편 그래서 때묻지 않은 순수함이 있는 것이죠.


대신 나오는 길에 아래에 보시는 세트장 건물 사진을 찍고자 했지만 그 청년은 달려와서 그것도 못하게 하더군요. 아아 젠장, 이 정도는 괜찮지 않나 싶었는데, 그 청년 고집 한 번 대단합니다. 어쨌든 자기 눈앞에서 민간인이 카메라를 드는 꼴이 용납이 안 되는 모양입니다.

아니 그게 아니라 이 청년의 말에 의하면 민간인은 여기 들어오는 것도 안 된다고 하더군요. 뭐 힘이 있습니까? "네, 미안합니다!" 꼬랑지를 내리고 나오려는데 안면이 있는 사람이 들어옵니다. 마산중부경찰서 정보과 형사. "아이구, 반갑습니다. 여기 어쩐 일이십니까?" 

드라마 세트장이 사찰 대상은 아닐 텐데 뭐 하러 여기 나타났을까? 그는 세트장 공사가 얼마나 진척됐는지 알고 싶어 왔다고 했습니다. 그러고 보니 그는 민간인이 아닙니다. 역시 청년도 민간인이 아닌 그에게는 함부로 대하기가 어려운가 봅니다.

뒷짐을 진 정보과 형사의 걸어 들어가는 폼이 아주 자연스럽습니다.


여기는 보는 사람들이 아무도 없어서 마음껏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여기두요. 그래도 뭔가 아쉽습니다. 에쒸~ 그냥 그 형사 뒤나 따라 들어갈 걸 그랬나? 역시 뱁새보다는 짭새의 다리가 더 긴 모양입니다. 그렇게 생각하니 괜히 기분이 안 좋습니다. 뭐야 이거, 사람 차별하는 거잖아. 그런들 어쩌겠습니까.


아직 여기저기 파헤쳐진 게 정리가 안 됐지만 마산은 바다가 참 아름다운 곳입니다. 그런데도 마산사람들은 자기들이 가진 바다가 아름다운 줄을 모르고 삽니다. 그래서 시멘트 더미에 매몰당하는 바다를 지킬 생각도 못합니다.

어쩌면 곧 이 아름다운 바다에도 수정만처럼 조선소를 짓겠다고 나설 기업이 생길지도 모릅니다. 그러면 시는 다시 그 기업을 칭송하며 어서 빨리 바다를 메우자고 계획을 세우고 하겠지요.

저 멀리 보이는 육지는 거제도인 것 같습니다.


엇 그런데 저분, 어디서 많이 본 분이로군요. 누구시더라? 굉장히 유명한 배우 아니던가요? 아 그렇군요. 많이 보던 분이네요.  


가까이서 보니 수염이 딱 어울립니다. 가까이 다가가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테레비에서 보던 것보다 훨씬 멋있습니다." 그러자 이렇게 답하시더군요. "에이 이제 다 늙었는데 뭐." "수염하고 분장이 잘 어울리시는데요." "그야 진짜로 늙었으니까 그렇겠지. 진짜 늙었어."


그러고보니 정말 자상한 할아버지 같습니다. 지나가는 어린아이에게 손도 흔들어 주십니다. 성격 참 좋으시더군요. 덕분에 쫓겨날 때 가졌던 섭섭한 마음이 모두 사라졌습니다.


어? 이분도 어디서 많이 보던 분이네요. 그런데 저기서 뭐 하시는 걸까요? 혹시 쉬 할 자리라도 찾고 계신 건 아닌지…, ㅎㅎ


여기저기 구야국 복장을 한 인물들이 분주하게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지방선거 때문에 여기 왔다가 뜻하지 않게 좋은 구경 하고 갑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진동에서 구산면으로 이어지는 이 바닷길은 참 아름다운 곳입니다. 마산사람들조차 마산에 이렇게 아름다운 바다가 있다는 사실을 잘 모릅니다.

그리고 하나 더 말씀드리면 마산 시내에서 먹는 회 맛과 여기 바닷가 어느 횟집에서 먹는 회 맛의 차이는 그야말로 하늘과 땅 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담에 기회가 되면 이곳 바닷가 어느 횟집 하나를 정해서 한번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도시에서 먹는 회맛은 너무 싱겁지요. 왜 그런지는 다들 잘 아실 겁니다. 고기가 고생해서 그렇습니다. 그러나 여기 싱싱한 바닷가에서 먹는 회맛은…, 여기까지만 하겠습니다, 다음을 위해.


오늘은 투표하는 날입니다. 모두들 투표는 잘 하셨는지 모르겠군요. 아직 안 하신 분은 빨리들 가셔서 신성한 권리행사를 하시기 바랍니다. 저는 벌써 투표하고 왔습니다. 물론 몇 번 찍었는지는 비밀이구요. 사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일부 선거의 경우에 누가 누군지도 모르겠더라고요.

그래서 어떻게 했냐, 그것도 비밀선거의 원칙에 입각하야 비밀입니다. ㅋㅋㅋ 
Posted by 파비 정부권
TAG MBC, 김수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uggfranceshopj.com/ BlogIcon UGG Pas Cher 2013.01.06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iró en el espejo borroso, la boca un poco de curvatura no es realmente encantador botas ugg españa, no brillante de verdad, pero es guapo mejora excelente de la cara colorete India ugg visto el original pálido cara. Las pestañas ligeramente hacia arriba, parece que hay miles de tipos de estilo, pero todo es tan irreal, como borroso visto, ugg ver a través de su entorno para ver si el siguiente paso es no entender ugg hay ?

    "ugg españa es realmente hermoso." La niña se comportó de alabanza.Me sonrió amablemente, con un vestido de novia novia falsa ugg, ugg sólo un suplente., Un buen espectáculo con la reina madre, o engañar a la Reina Madre. Esclava, todo hermoso o no, la ugg no quiero, ya no me importa.

    "Princesa, por favor silla de manos de la emperatriz viuda Yizhi, botas ugg y la princesa para caminar alrededor de la capital, con el público, para celebrar." Y un guardaespaldas respetuoso."Vamos." Papel hoy ugg ha hecho más que empezar.La chica del brazo, sentarse ugg en la silla, silla de esto y diferente cristal perla cortina gruesa piel blanca alrededor, poner un pie en una anomalía suave.

    http://www.cheapuggbootsak.com/ http://www.cheapuggbootsak.com/

요즘 <공부의 신>이 논란입니다. 인기가 있는 만큼 논란의 도마에 오르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논제에 대해 옳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으면 옳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기 마련입니다. 100%가 옳다고만 생각하는 것은 교회당이나 사찰 같은 예배장소에서나 가능한 일입니다. 전지전능은 신에게만 허용된 특허지요.


주입식 교육도 마찬가집니다. 이런 교육방법이 옳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고 그렇지 않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요즘 추세로 보면 주입식 교육이 옳다고 말하는 사람은 극히 드물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러나 여전히 주입식 교육이 효과적인 교수방법이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교육방법이 꼭 필요한 곳이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공부의 신>은 천하대 특별반 학생들이 바로 그 대상이라고 생각합니다. 강석호 변호사(김수로)가 천하대 특별반을 만들고 제일 먼저 찾아간 선생님은 전설적인 수학교사 차기봉 선생(변희봉)입니다. 차기봉 선생은 강석호에게 자기가 천하대 특별반 수학과목을 맡는 조건을 다음과 같이 내겁니다. 

"주입식이야말로 진정한 교육이다. 이 사상을 절대적인 정의로 존중하겠나?"

강석호는 당연히 절대 존중하겠노라고 대답합니다. '주입식이 진정한 교육이라는 사상이야말로 절대적 정의'라고 생각하는 차기봉 선생의 교육관은 대체 어떤 것일까요? 그는 혹독한 훈련을 통해 마치 탁구선수가 날아오는 상대의 공을 거의 무의식적으로 받아내듯 수학문제도 그렇게 풀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저는 '주입식이 전정한 교육이라는 사상이야말로 절대적 정의'라는 그의 교육철학에는 동의할 수 없지만, 수학문제 풀이가 훈련을 통해 "순간적, 기계적, 자동적으로 이루어져야한다"는 그의 생각에는 상당히 공감하는 편입니다. 아니 거의 절대적으로 공감한다고 해도 틀지지 않습니다. 구구단 외우기를 예로 든다면 너무 단순한 생각일까요? 

강석호는 차기봉 선생에 이어 이번엔 괴짜 영어선생을 모시고 왔습니다. 그도 역시 차기봉 선생처럼 일선 학교에 나가 학생들을 가르치는 것을 고사하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차기봉 선생이 불러오라고 했다는 한마디에 병문고로 향합니다. 앤써니 양으로 불리길 좋아하는 양춘삼 선생(이병준)은 차기봉 선생의 제잡니다. 

맨 왼쪽이 차기봉 선생, 맨 오른쪽이 양춘삼 선생이네요.


그런데 이 두 사람에게 어떤 악연이 있었던 것일까요? 차기봉 선생은 양춘삼 선생을 보자마자 기겁을 하며 강석호에게 그를 보내지 않으면 자기가 떠나겠다고 으름장을 놓습니다. 아무튼 각설하고, 우리가 주목할 것은 이 차기봉 선생과 양춘삼 선생에게선 공통점이 있다는 것입니다. 어떤 것일까요?

하나, 공부는 어렵고 힘들다고 생각하지 마라. 공부는 스포츠다. 공부는 게임이다. 공부는 놀이다. 재미있게 놀듯이 해라.

옳은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이걸 몰라서 그동안 공부를 못했던 것일까요? 공부가 지겹고 재미없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입니다. 어떻게 공부를 재미로, 노는 것처럼, 스포츠나 게임을 하듯이 할 수 있단 말입니까? 거기에 대해 두 사람이 공통적으로 제시하는 것이 다음 두 번쨉니다.

둘, 기본 공식, 기본 구문을 마스터 하라. 그리고 이걸 자유자재로 쓸 수 있도록 하드(머리)에 내장하라. 달달 외워라.

뭐 여기까지는 여러분들도 모두 보셨을 겁니다. 여기에 대한 찬반도 분분합니다. 그러나 어쨌든 저는 오늘 어떤 공부방법이 또는 교수방법이 가장 효과적일까 하는 걸 얘기하고자 하는 것은 아닙니다. 일각에서 제기하는, 심지어 막장이란 표현까지 동원하며 <공부의 신>이 그릇된 교육관과 사교육을 조장한다는 비판에 대한 나름의 생각을 정리해보고자 함이 목적이지요.

저는 앞선 포스팅 <학생권리장전 같은 김수로의 명대사>에서 강석호의 다음과 같은 말을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모든 학생들은 꿈을 꾸고 키워야할 권리와 의무가 있습니다. 자유를 준답시고 아이의 꿈을 무시해버리는 게 폭력이 아니고 뭐겠습니까." 김수로의 이 대사를 들으며 정말 감동에 가슴이 뭉클했다고 하면 웃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이 대사는 정말 논란의 대상이 될 만한 대사입니다. 아이들에게 자유가 중요한가, 지도가 중요한가의 문제는 요즘 늘 화두가 되는 대상입니다. 작년 봄이었던가요? 경남지역의 블로거들이 경남교육감을 만났던 적이 있습니다. 그때 블로거들과 교육감 간에 의견이 충돌했던 부분도 바로 이 지점이었습니다.  

독서인증제를 두고 블로거들은 아이들의 자유로운 창의력을 위축시키는 강압적인 교육방식은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고, 권정호 교육감은 이에 대해 교사의 지도가 없는 창의력이란 있을 수 없다며 독서도 습관이란 말로 반박했습니다. 물론 분위기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였지만 양쪽의 생각이 첨예하게 달랐던 점을 기억합니다.

저는 그동안 <경남교육감과 블로거와의 대화>를 잊고 있었지만, <공부의 신>을 보면서 이때의 대화를 다시 기억하게 됐습니다. 물론 여기에 대해 아직 이게 옳다 저게 옳다 뚜렷한 답을 갖고 있지는 못합니다. 그러나 <공부의 신>을 통해 이 문제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되었다는 것은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주에 방영된 <공부의 신>에서 김수로는 다시 한 번 그의 참교육론을 설파했습니다. 한 번 들어보시죠.
 

"병문고 학생들은 모두 공부 잘 하기를 원합니다. 아니 대한민국 모든 아이들의 바람이기도 합니다. 공부하는 방법을 몰라서, 여건이 안 돼서 뭣보다, 원래 못하는 놈이라는 낙인 때문에 점점 더 공부와 멀어지는 것뿐입니다. 소위 꼴통이란 이유로, 대다수 학생들이 우등생의 들러리로 소외되는 현실! 새롭게 태어나는 병문고에서는 이 점을 깨끗이 뒤엎고자 합니다. …… 

학교는! 교사는! 공부 못하는 녀석들까지 다 주워 담아서 함께 데리고 가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그게 진정한 교육입니다"

제가 김수로의 대사에서 희망을 발견했다면 너무 과장일까요? 그러나 저는 김수로를 보면서, 아니 변호사업을 제쳐두고 병문고를 살리기 위해 교육현장으로 뛰어든 강석호를 보면서 저런 선생이 내게도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애석하게도 저는 강석호 같은 스승을 만난 적이 없습니다. 한수정(배두나) 같은 스승은 더더욱 만나지 못했습니다.

그게 제 탓인지 아니면 누구 탓인지는 모르겠지만, <공부의 신>을 보면서 제가 매우 감동 받고 있다는 점은 확실합니다. 우리 애들도 <공부의 신>을 무척 좋아합니다. 아주 재미있는 모양입니다. <파스타>를 더 좋아하는 저도 애들에게 밀려 할 수 없이 <공부의 신>을 함께 봅니다만―애들 데리고 드라마나 본다고 아내에게 잔소리를 들으면서도―재밌더군요.

앞으로 강석호의 병문고 재건 프로젝트가 어떤 방향으로 진행될지에 따라 또다시 논란이 뜨겁게 일어날 게 틀림없습니다만, 그러나 저는 그것만으로도 <공부의 신>은 크게 성공한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항상 뜨거운 감자인 교육문제에 대해 다함께 생각해보고 논쟁해 볼 기회를 주니까요. 

그런데 <공부의 신>에서 김수로가 던지는 좀 엉뚱해 보이는 말들이 요즘 같은 시대에 꽤나 용감한 발언으로 들리기도 하는 것은 어떤 이유 때문일까요? 김수로의 주장들을 그냥 예사롭게 지나칠 수 없는 것은 저도 머잖아 입시생의 학부모가 될 터이기 때문이겠지요. 물론 저도 보통의 사람들처럼 세속적인 학부형이 되겠지만 말입니다. 
                                                                                                                              블로그  구독+은 yogi Qook
ps; 약속 시간이 다 됐군요. 술 약속 시간은 절대 어기면 안 되므로... ㅎㅎ 문장 앞뒤가 좀 안 맞아도 이해 바랍니다,  그럼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새로운바른교육방법 2010.01.21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본 공식을 알고 응용하는 것은 공부의 기본이겠지요.
    그런데 저는 다른 교육 방식도 보았습니다.
    잘 짜여진 교과서로 연역식 교육방법을 귀납식으로 바꾼달까요?

    가령 화학에서 다루는 공식 중에 보일의 공식이라고 있습니다. (이상기체의 경우 압력과 부피의 곱은 일정하다는 법칙이지요.)
    현 교육은 보일의 법칙은 이거다.. 이러면서 PV=const라고 배우고 연습문제에서 이상기체의 양과 온도가 일정할 때 압력이 2 atm 에서 3 atm이 되면 부피는? 같은 문제에 적용해서 그 답을 구하게 됩니다. 즉 공식을 먼저 알려주고 이를 이용해 추론하는 방식이지요.

    하지만 이 법칙은 어떻게 처음에 발견되었을까요? 물론 이상기체는 존재하지 않지만 실험을 통해 일정온도의 밀페된 공기(실제 기체)의 경우 압력과 부피가 반비례 관계라는 것을 알아내지 않았을까요? 다시 말해서 기존에 존재하는 현상에서 과학계의 선배가 찾아낸 법칙이라는 것이지요.

    이러한 점을 살린 교과서랄까요.

    이 수업의 방식은 교사는 말을 가르치지 않습니다. 다만 감독하지요. 학생들은 조를 나누고 둘러앉습니다. 교과서에는 공식 대신 압력과 부피가 반비례로 변하는 표가 있습니다. 교과서는 이 표를 보고 그 안에 숨은 공식을 학생들이 찾게 합니다. 그리고 찾은 공식을 통해 압력만 주어진 경우 부피를 찾거나 부피만 주어진 경우 압력을 찾도록 합니다. 이런 일련의 과정을 통해서 학생들이 공식을 체득하면 후에 교과서는 이 공식의 이름과 배경이라든가 관련지식을 말해줍니다. 재미있는 것은 이 수업의 방식입니다. 학생들은 같은 조끼리 같이 문제를 풀도록 선생님께 지시를 받습니다. 당연히 학생들 중에는 보자마자 알아채는 학생도 있고 조금 느린 학생도 있습니다. 주어진 시간이 지나면 선생님이 조의 한 사람을 지목해서 그 조가 찾아낸 정답과 그에 따른 설명을 발표시키고 이와 관련해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 질문을 할 것이기 때문에 조원들은 의견을 모아야 하고 모든 조원이 관련 부분을 이해하도록 해야합니다. 이때 보다 이해가 빨랐던 학생들은 아직 이해하지 못한 학생들에게 설명을 하면서 본인이 모르는지조차 몰랐던 부분을 알게 되기도 하고 남에게 설명을 해주고자 하면서 방금 깨달은 내용을 보다 깊게 이해하고 정리하게 됩니다. 모르는 학생이 모르는 부분을 질문하게 되기 때문에 미처 생각치 못한 부분에 대해서도 고민하게 됩니다. 그리고 수업시간이라면 몰라도 선생님이 일일이 모르는 학생에게 설명해 줄 수 없지만 이 경우는 모르는 학생이 있다면 모든 다른 이해하고 있는 조원이 각자의 설명방식으로 설명을 해주기 때문에 모르던 학생도 수업시간 중에 주어진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고 넘어갈 공산이 더 크지요. 아이들이 이렇게 협동하여 스스로 공부하는 동안 선생님의 역할은 돌아다니면서 모든 조의 토의가 원활히 되고 있는 지를 파악하고 만일 조원간에 의견이 대립되는 경우 물어보면 답을 절대로 가르쳐주지는 않지만 학생들이 헤매고 있는 부분을 짚어주어 다시 그 조가 바른 답을 찾아갈 수 있도록 해주고 한 조에서 누락되는 아이가 없는지 살펴줍니다. 선생님의 이러한 감독하에 학생들의 자습시간이 끝나면 한 조의 학생을 지적하여 선생님이 지정한 학생이 발표하도록 하여 다른 조들도 자신들의 정리와 다른 조의 정리가 어떻게 다른지, 또는 얼마나 조리있게 또는 어떤 다른 방식으로 설명하는지를 알도록 합니다. 수업 내내 전학생이 참여하기 때문에 딴짓을 하지도 못하지요. 또한 수업이 진행할수록 같은 조원간에 익숙해지고 각자가 원하는 방식을 깨달아서 학생들이 설명을 하는 기술도 늘고 또한 어떤 식으로 이 상대에게는 설명해주거나 스스로 이해할 시간을 주어야 하는 지도 자연스럽게 익히게 되어 수업이 진행할수록 학생들 간에 정답을 찾고 원리를 알아가는 것이 점점 더 능숙해진다는군요. 즉 수동적으로 이미 배운 공식을 이해하는 식의 주입이 아닌 능동적으로 자신의 머리 또는 친구의 설명 속에서 이해한 공식을 이해하고 저절로 머리속에 기억하게 된다고 하더군요.

    이 수업은 미국의 한 대학에서 시범적으로 행해지는 수업이라더군요. 일반화학을 들어야 하는 학생은 일반화학의 일반 수업 (선생님이 앞에서 교과서의 내용을 연역식으로 강연)과 참여수업 중에서 본인의 취향에 따라 자유롭게 선택하여 신청할 수 있답니다. 몇년간 실시결과 일반 수업과 참여수업의 최고 등급 학생의 수는 비슷하거나 참여수업이 약간 많았으나 성적의 평균은 참여수업 쪽이 더 높았고 특히 각 수업의 최저점을 비교해보면 참여수업쪽이 월등히 더 높았다고 합니다. 즉 같은 양의 수업시간을 통해 참여수업쪽이 보다 학생들 간의 이해의 편차가 적은 교육을 달성했다는 것이지요. 대신 선생님의 자질과 과목에 대한 이해가 뛰어나야 겠지만 매우 바람직한 수업방식이 아닌가 합니다. 저는 실제로 이 수업을 참관하지는 못했고 이 수업에 대한 세미나만 들었습니다. 간단히 교과서의 한 페이지를 나누어 주고 스스로 저도 이렇게 수업을 받았더라면 아예 따로 공부할 필요도 없겠다 싶을 지경이더군요.

    주입식교육.. 나름의 잇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주입식 교육만이 해답이라고는 생각지 않습니다. 공식은 외우는 것이 아니라 이해하는 것이지요. 물론 빠른 시간안에 많은 문제를 풀려면 기계적으로 그 공식이 떠올라야 하기도 할겁니다. 하지만 그 전의 과정을 제대로 이해해야 그 다음과정으로 나아갈 수가 있지요. 이해도 못하고 공식 대입하는 법을 암기만 해서 좋은 성적은 그 당시 받아도 이 공식을 기본으로 한 보다 고등한 내용을 배울 때 앞의 것을 제대로 이해하고 적용한 것이 아니라면 장벽에 부딪히고 맙니다. 전에 이 보일의 법칙을 가르치고자 하는데 그 앞의 수학에서 당연히 배워두었어야할 반비례에 대해 제대로 몰라 그것부터 설명하며 한숨을 푹푹 쉬던 과학선생님이 생각나는군요. 즉 기초에 대한 탄탄한 이해가 없으면 다음 과정으로 나아갈 수 없습니다.

    저는 이 드라마의 경우 특수한 상황이고 (단기에 공부를 거의 안 하던 아이들의 성적을 올려야 하는) 이 드라마 자체는 본 적이 없지만 영어교육에 관해서 기사에 난 것을 읽고는 바람직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짧고 간결하게 쉬운 단어로 뜻하는 바를 전달하는 것이 어설픈 현학적인 어구보다 훨씬 읽는 이에게 제대로 된 의미를 전달하기가 쉬우니까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1.21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의견 고맙습니다.

      기초에 대한 탄탄한 이해가 없으면 다음 단계로 넘어가기 어렵다는 거 맞죠. 드라마에서도 그래서 고3생에게 첫 특별밥 수업으로 초등 5, 6학년 문제지를 풀도록 시키는 장면이 나옵니다. 공식을 외는 방법 중에 이해가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맞죠. 그리고 재미도 그 방법 중 하나라고 생각되고요. 영어구문 암기를 재미를 통해 달성하는 방법도 한 방법일 거 같네요. 수학공식도 마찬가지고. 이해를 통한 암기가 최선이지만, 재미를 통한 암기도 좋은 방법 중 하나라고 생각됩니다.

      좋은 공부가 됐습니다. 고맙습니다.

  2. Favicon of http://cocodate.tistory.com BlogIcon 코코A 2010.01.21 1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

  3. 뭔소리랴 2010.01.22 2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수로는 참교육을 실천하고자 하는게 아니라 아그덜을 대학 보낼려고 하고 있는 겁니다....
    물론 참교육 좋죠...그러나 참교육에 대해서 말할려면 학부모 수준에서 참교육 운운해야 됩니다..
    왜냐 초등학교때부터 ... 해야 어느정도 결과가 보이거든여...그러나..드라마상의 아그덜은 참교육 운운했다간
    망합니다.. 고딩들한테 주입식 나쁘지 않습니다..어쩔수가 없거던여...
    중고등들한테는 마인드맵을 추천하고 싶네여.....이건 엄청난 성공을 거둘수 있는데..문제는 엄청난 지식을 마인드 매핑을 할경우...
    두뇌가 감당을 못해서 쓰러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4. GOM 2010.01.24 1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고등학교때 그런 선생님 한분이 있었죠...
    그분이 저 스타일입니다. 국어선생님인데, 수업을 엑기스식으로, 고전은 무조건 암기, 수업시간은 딱 25분이내.
    하지만 집중력은 엄청났죠. 졸업하고 알았어요. 그 수업의 베이스가 시중의 모든 참고서 문제집을 매년 섭렵하고,
    입시패턴을 연구하고, 수업에 도움되는것을 집중적으로 진행... 조는 아이들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수업이요? 재미있으면서 무서웠죠.

    하지만 국어만 잘 했습니다. 타 과목은 공부방법을 몰랐죠.

    수학? 연습문제와 같은 문제가 나와도, 공식을 알고있어도, 다시 수학을 풀었습니다. 이해를 했으니까요..
    수학? 1/3푸니 시간이 거의 갔죠. 수학이 재미없어졌습니다.
    저 순간적, 기계적, 자동적을 몰랐던거죠.. 그리고 가장 중요한 진실...
    민성원의 공부원리를 듣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수학은 암기과목입니다. 정석? 풀이방법을 외우기위해 공부하는겁니다." 헉...
    공대에 가니 수학이 암기과목이 맞더군요.. 2년해도 안되는 방정식,미적분,삼각함수가 단 한달만에 되더군요.. 실용수학의 힘입니다. 위대한 맥스웰방정식은 그 공식을 다 필요로 합니다. 그거없으면 속된말로 지금 휴대폰 아무도 못쓸겁니다.

    수학은 실용수학부터 접근하게끔 바뀌어야 합니다. 집합명제부터 나가면 안되는 것이었죠. 방정식,삼각함수,미적분부터 나갔어야죠..

    세상에... 고등학교때 그 진실을 몰랐어...

    공부의신 많이 공감됩니다.

  5.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rist 2010.03.01 0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교육은 계속적으로 풀어 나가야할 과제 같아여

  6. BlogIcon 임선영 2012.03.26 1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신은 완전 재밌음

  7. Favicon of http://www.uggunitedkingdomv.com/ BlogIcon cheap ugg boots 2012.12.30 0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Verkligen rum fullt av high-end människor.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sade: "Jag är här med dig.""Följa med mig vad jag ska göra, jag är mycket bra, hermes erkänner året har inte sett tillräckligt ah," Jag tecknade åt honom att se scenen flera regissörer och producenter, "du behöver för att locka deras uppmärksamhet, att lära sig mer om totalt ingen skada. "

    Hon sköt bort honom och låt honom prata med folk och plötsligt hade en känsla av patos döttrar gifte - min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kan göra detta skull.Min konst celler, medan små, men vet också att hans begåvade, tyvärr har denna gemenskap aldrig varit vad talang kommer att kunna äta någon mat. Shen Chin ord ser ganska tillräckligt för att få någons uppmärksamhet, men han måste också ha tillräckligt visdom att få uppskattad. hermes sade, så länge jag med Lin Jin Xiu öppning vilka saker är lätt. Men jag har min egen, söker sin mor också skulle vilja öppna en bakdörr på en tanke, för mig är det omöjligt för honom att söka Lin Jin Xiu.

    Banketten är en självbetjäning,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att midjan kjol hålla för hårt, inte äta något att dricka mycket vatten och var tvungen att stå och titta på kockarna till en inventering av hjärtat placeras i ett mönster, lyssna på ibland lät en högljudd clink ljuda. Liksom ** 10-talet bankett, alla strävar efter att dekorera fasad, utsmyckade tofsar och fjädrar som sitter på dig själv.

병문고에 나타난 전설적 수학교사 차기봉 선생,
                '수학의 신'이 내놓은 공부비책은 주입식 교육?

<공부의 신(이하 공신)>에 드디어 수학의 신이 등장했습니다. 연기의 달인 변희봉이 전설적인 수학선생이 되어 나타난 것입니다. 차기봉 선생의 수학 공부 방법은 의외로 간단했습니다. "순간적, 자동적, 기계적으로 문제를 풀어라!" 수학은 공부가 아니라 스포츠요 게임이란 것입니다. 마치 당구를 칠 때 어떤 각도로 치면 맞출 수 있을지 알고 치는 것과 같다는 거죠.


차기봉 선생의 행색이 증명하듯 공신이 말하는 수학의 비법이란 전통적인 반복학습이었습니다. 초시계로 시간을 재면서 학생들에게 문제를 풀도록 시킵니다. 김수로(강석호 변호사)가 차기봉 선생을 찾아갔을 때, 그는 강석호 변호사에게 다음과 같은 조건을 제시합니다. "허면, 내 교육방식을 전적으로 따르겠나?" "따르겠습니다."

"주입식이야말로 진정한 교육이다. 이 사상을 절대적인 정의로 존중하겠나?" "존중하겠습니다." 이렇게 해서 전설적인 수학교사 차기봉 선생은 꼴통 중의 꼴통들을 천하대에 보내기 위해 병문고에 나타납니다. 꼴통들을 천하대에 보낸다는 것은 사실 우리나라에선 환상입니다. 도저히 불가능한 일이죠.

우선 병문고 천하대 특별반 아이들의 내신성적부터 살펴봅시다. 고3인 이들의 성적은 봉구 452등, 현정이 469등, 풀잎이 468등, 찬두 472등 그리고 백현이가 전교 꼴찌입니다. 이 아이들이 갑자기 기연을 얻어 내공이 증진해 일취월장한다고 하더라도, 그리하여 1년 만에―고3이니 1년도 안 남았죠―수능에서 대박을 터뜨렸다고 칩시다. 

순간적, 기계적, 자동적으로 문제를 풀어라

그런다고 천형 같은 내신성적의 굴레를 벗고 천하대에 합격할 수 있을까요? 제가 알기론 불가능합니다. 아무리 열심히 공부해서 실력을 닦았다고 하더라도 이미 꼴등급으로 떨어진 내신성적을 어찌 할 수 있을까요? 그러나 여기서 그게 중요한 것은 아닙니다. 어떻게 해서든지 강석호는 병문의 꼴통들을 천하대에 보내겠다고 호언하고 있으니까요.


뭔 수가 있겠죠. 아무튼 저는 이보다는 "주입식이야말로 진정한 교육이다. 생각하지 마라. 순간적, 자동적, 기계적으로 문제를 풀어라." 이 부분이 이해가 갈 듯 하면서도 아리송하고 그렇습니다. 정말로 수학은 게임이요 스포츠일까요? 그래서 생각은 접어두고 몸으로 풀면 100점을 맞을 수 있을까요?

'주입식이 진정한 교육이라는 사상이야말로 절대적 정의'란 말에는 선뜻 공감이 안 가지만 순간적, 기계적, 자동적으로 문제를 풀라는 대목에선 일면 수긍이 가기도 합니다. 실제로
블로거 모과님에 의하면, 드라마에 등장하는 차기봉 선생의 교육방법이 일본 수학교사 공문이 개발한 공문수학(눈높이수학)과 유사하거나 같다고도 합니다.

저 역시 모과님과 마찬가지로 김수로의 다음 대사가 정말 마음에 들었습니다. "성적이 떨어져도 야단을 치지 않는 것은 폭력이다"라는 강석호 변호사의 말에 공감하지 않는 분도 있겠지만, 저는 그렇지 않습니다. 모든 학생들은 꿈을 꾸고 키워나갈 권리와 의무가 있는데, 자유를 준답시고 꿈을 무시해버리는 것은 폭력이란 말에 절대 동감하는 것입니다.

"우리 봉구요? 공부하는 것보다 등심 먹을 때가 제일 행복한 애예요"

(ps; 깜박 하고 빼먹었네요. 봉구네는 갈비집입니다.)

봉구어머니; "아? 아~하하, 우리 봉구가 무슨 천하대여요. 저흰
                 그런 거 안 바래요. 하하하~"
봉구아버지;"아, 예 저희는 저 다른 집하고 좀 다릅니다. 아, 꼭
                 뭐 대학 가야만 됩니까?
                 본인이 행복하면 그만이죠. 허허허허~"

강 변호사; "봉구가 지금 행복하다고 생각하십니까?"
봉구 부모; "예?"
봉구어머니; "얜 등심 먹을 때가 제일 행복한 아이에요.
                  그치 봉구야, 하하~흐~" 

봉구; (쑥스럽다는 듯이) "흐흐, 히~" 

(그러자 강석호가 봉구 가방에서 책을 꺼내 보여준다.)

봉구아버지; "어이구 이 자식 이거 공부 좀 한 거 봐.
                  이거 봐, 으? 허허."

강 변호사; "이걸 보고 뭐가 느껴지십니까?"
강 변호사; (다시) "이렇게 열정적으로 공부를 했건만,
                         봉구의 성적은 좋지 않습니다.
                         봉구의 마음이 어떨 것 같습니까?"

봉구어머니; "아, 흐~ 얘가 우릴 닮아서 공부 머리가 좀, 흐흐~"
강 변호사; "머리가 아니라 마음에 대한 질문을 드렸습니다. 
               봉구의 마음은 어떨 것 같습니까?
               봉구는 등심 먹는 것 말고도 공부하
는 걸 좋아합니
               다. 부모님 닮아서 공부 머리가 없다고요?
               머리가 좋으면 얼마나 좋고, 
               나쁘면 얼마나 나쁘겠습니까?
               중
요한 건 열정입니다. 열정이 가슴속에서 꿈틀대는 아이를 왜 자꾸 주눅 들게 하십니까?"
봉구어머니; "우린 얘 기 죽인 적 없어요. 성적이 안 좋아도요. 단 한 번도 혼낸 적 없어요."
봉구아버지; "네~"

성적이 떨어져도 혼내지 않는 것은 일종의 폭력이다 

강 변호사; "성적이 안 좋으면 혼나야 합니다. 혼도 나고 속상하기도 하면서 공부해야 할 시기에 이렇게 방치해두는 거 일종
                의 폭
력입니다."
봉구아버지; "예? 폭력?"
봉구어머니; "말씀이 너무 심하시다~"
강 변호사; "모든 학생들은 꿈을 꾸고 키워야할 권리와 의무가 있습니다. 자유를 준답시고 아이의 꿈을 무시해버리는 게 폭
                력이 아
니고 뭐겠습니까."
봉구부모; "으음~"
강 변호사; "일손 딸리면 돈 좀 더 들여서 종업원 더 쓰십시오. 봉구의 꿈을 위해 지불하는 비용이 아까울 게 뭐 있겠습니까."
봉구; (매우 난처하고 미안한 표정으로) "괜찮아요. 저 여기서 일하는 것도 재미있어요."
강 변호사; "봉구야, 올해가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 니 열정을 불사를 기회 말이다. 가게 일은 내년부터 도와도 늦지 않아." 

물론 강 변호사는 봉구의 부모님에게 허락을 얻어냈습니다. 그러나 배웅을 나온 봉구의 아버지는 여전히 미심쩍은 모양입니다.

강 변호사; "허락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봉구아버지; "아이 그런데~ 아직도 좀 그러네요. 대학을 꼭 나와야만 하는 건지. 천하대를 꼭 가야 되는 건지, 거기가 그렇
                 게 뭐 좋
은 덴지, 허허허허~ 전 아직 잘 모르겠는데~"
봉구어머니; (보자기에 싼 통을 건네며) "돼지고기 저린 거예요. 아이들과 함께 구워 드세요."
강 변호사; "감사합니다. 그럼 저희들 그만 가보겠습니다."
봉구; (옆에서 연신) 엄마 미안해. 아빠, 죄송해요."
봉구아버지; (보내기 아쉽다는 표정으로) "잘 먹구~ 임마~"


네가 제일 미안해야 할 사람, 바로 너 자신

봉구의 부모님들과 헤어져 천하대 특별반으로 향하던 강 변호사가 오봉구에게 질문합니다. "오봉구." "네?" "뭘 그렇게 항상 미안하냐?" 그리고 이어 또 물어봅니다. "니가 제일 미안해야 될 사람이 누군지 아니?" 이때 옆에서 함께 드라마를 보고 있던 딸내미가 잽싸게 물어봅니다. "누구야? 누구한테 미안해야 돼?" "그야 당연 자기 자신이지."

 
그리고 이어 김수로 아니 강석호 변호사의 답이 이어졌습니다. "니 자신이다." 그러자 아이들이 와~ 탄성을 지르면서 물어봅니다. "어떻게 알았어?" "내가 모르는 게 있나. 다 알지." 아무튼 김수로의 이 열띤 연설장면은 저나 아이들에게 공히 매우 감동적인 장면이었든가 봅니다. 김수로, 진짜 선생 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저는 봉구 부모님의 의견도 매우 합리적이고 건전하다고 생각합니다. 뭐 꼭 그렇게 대학을 가야만 하는 건지, 하고 회의를 하는 사람들이 늘어난다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반대로 그런 생각으로 인해 꿈을 무시당하거나 기회를 박탈당하는 아이들의 권리가 있다는 사실도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공신 3부에서 김수로와 봉구 부모님의 대화는 잘 정리해서 '학생권리장전'을 만들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명대사였습니다. 이러니 치열한 월화드라마 3파전에서 파스타와 제중원을 제치고 공신이 1등을 아니 할 수가 없겠습니다. 요즘 사람들이 보자면 좀 특별한(혹은 특이한) 권리장전이 되겠습니다만.                         
                                                                                                                       블로그  구독+은 yogi Qook!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semiye.com BlogIcon 세미예 2010.01.12 14: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잘보고 갑니다. 좋은 오후시간 되세요.

  2.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 2010.01.12 2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다시 생각해 봐야 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1.12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참, 위 봉구네는 갈비집이고요.

      좀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을 겁니다. 특히 운동하던 분들은...
      그러나 저는 이미 10대 후반부터 강석호가 이야기하는 불만을 갖고 있었답니다. 아이들에겐 자유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건 미래에 대한 나침반이죠. 보통 기성세대들은 자기가 좋아하는 것, 자기 기준, 자기 이상, 이런 것들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자유도 주고 그런다고 생각해요.
      저야 뭐 능력이 부족해서 거의 방치하다시피 하는 편이고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1.13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ps; 김수로의 다른 대사 중 황당한 주장도 엄청 많습니다.

  3. 2010.01.13 0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1.13 0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몬수학도 있군요. 저는 그 부분 잘 모르고요. 다만, 모과 블로거님이 공문수학은 공문이란 일본 수학교사가 개발한 교수방법으로 만든 회산데 그걸 국내 모 기업이 인수해서 눈높이수학으로 바뀌었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이 부분은 제 지식이 아니라 모과님의 블로그에서 따왔다는 의미에서 링크도 했구요. 그러므로 제 견해가 아니므로 제 맘대로 수정은 어렵겠네요.

      구몬수학도 일본판이었군요. 그것도 오늘 첨 알았네요. 고맙습니다.

  4. Favicon of http://www.semiye.com BlogIcon 세미예 2010.01.13 1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가 나날이 재밌어지는군요. 잘보고 갑니다.

  5. 올해 고3 2010.01.25 0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론 이상적으로는 주입식 공부가 아니라 창의적 학습을 추구해야겠죠.

    하지만 현실의 수능은 언제나 같은 패턴이고 우리의 공부는 언제나 주입식일 뿐입니다.

    학생으로서 뼈저리게 공감되는 드라마입니다.

  6. BlogIcon 케로로 귀요미 2012.02.05 1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

선덕여왕이 승하하시고 난 빈 자리에 공부의 신이 강림하셨다. 공부의 신이라,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떨린다. 만약 정말로 공부의 신이 있다면 대한민국 국민치고 그 신을 믿지 않는 사람이 누가 있을까? 출세해야만 행복하다고 믿는 나라에서, 명문대를 나와야만 출세한다고 믿는 나라에서, 또 실제로 그런 나라에서, 공신은 신중의 신이다.


그러므로 방송3사의 신년 월화드라마 대결에서 <공부의 신>(이하 '공신')이 앞서가는 것은 이미 예견된 일이다. 나도 이미 <선덕여왕 떠난 자리, 누가 차지할까?>에서 "치열한 삼파전이 예상되지만, 공신이 조금 앞설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그리고 거의 그대로 맞아들어가고 있다. 역시 공신은 대한민국 학부모들과 청소년들의 절대적 지지를 받고 있다.

그러나 공신은 자극적인 소재와 탄탄한 시나리오 구성에만 의존하는 드라마는 아니다. 공신에는 공신에 버금가는 신들이 있다. 바로 김수로, 배두나가 그들이고, 유승호를 필두로 한 아이돌들이 그들이다. 특히 김수로의 엄숙하고 결의에 찬 표정 연기는 코믹 연기의 대가다운 신비함이 숨어 있다. 다른 사람이었다면 그런 맛이 절대 안 나왔을 것 같은 그런 신비함.

공신을 이끌어가는 강석호 변호사는 실로 김수로만이 할 수 있는 역할이란 생각마저 들었다. 배두나, 그녀가 경상도 사람이었던가? 그녀의 악센트는 늘 특이하고 특별하다. 그런데 그게 그녀의 매력이다. 경상도 출신의 여자가 서울 말씨를 쓰는 것 같은 묘한 마력이 그녀에게 있다. 역시 김수로와 배두나는 열렬한 찬사를 받을 만하다. 

유승호? 아직 잘 모르겠다. 그는 연기로 인정받을 기회가 없었다. <태왕사신기>에서 담덕태자의 어린시절을 연기하면서 국민남동생으로 태어났지만, 그의 개인기를 제대로 볼 수 있는 기회는 선덕여왕이었다. 그러나 거기서도 그는 큰 역할을 하지 못했다. 몇몇 장면에서 판에 박힌 표정과 대사만을 하는 게 전부였기에 그의 진가를 볼 수 있는 기회는 미루어졌다.

그 기회가 이번에 왔다. 김수로와 더불어 공신을 이끌 쌍두마차가 된 유승호는 이번 기회에 자신의 개인기를 마음껏 선보일 수 있다. 그리고 그렇게 함으로써 진정한 연기자의 길에 들어설 수 있다. 그래서 그랬던 것일까? 유승호의 목에 너무 힘이 들어간 것 같다. 버럭버럭 지르는 고함소리가 부자연스러움을 넘어 부담스럽다.

그래서 아직은 잘 모르겠다는 것이다. 수많은 아역 스타들이 있었지만, 그들이 모두 성공한 것은 아니다. 그들이 성공하기 위해선 아역의 때를 벗어야 한다. 공신은 이런 아이돌들에게 좋은 트레이닝 장소다. 특히 유승호에게 공신은 아이돌에서 훌륭한 연기자로 급상승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그래서 그랬던 것일까?


버럭버럭 지르는 유승호의 고함소리는 목에 힘이 들어간 것이 뻔히 보인다. 꼭 그렇게 고함을 질러야만 악동의 역할을 잘 소화할 수 있다고 믿는 것일까? 그러나 내가 보기엔 그의 고함소리는 애꿎은 시청자들의 고막에 상처만 줄 뿐이다. 그렇게 고함을 지르지 않아도 얼마든지 악동이 될 수 있을 텐데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 

그런데 말이다. 그의 고함소리만 부담스러운 것이 아니었다. 고함소리에 실려나오는 말들은 모두 야, 너 하는 반말들이었다. 그것도 친구들이 아닌 천하대 특별반 담임을 맡게 될 강석호 변호사에게 마치 한판 싸움이라도 붙을 것처럼 폭언을 일삼는다. 이게 가능한 일일까? 아무리 막 나가는 학생이라도 이런 경우가 있을 수 있을까?  

존대말을 쓰면 의사전달이 제대로 안 된다고 생각했던 것일까? 그런데 문제는 또 있다. 그 소란스러운 고함에 실려나오는 막말을 듣고도 아무도 제지하는 선생님들이 없었다는 것이다. 아무리 드라마라지만, 이건 해도 너무하다. 도대체 병문고등학교의 선생님들은 선생님들이 맞기는 맞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공신이 재미는 있으므로, 공신이 앞으로 보여줄 공부의 비법도 또한 궁금하므로, 계속 보기는 하겠지만 제발 이러지는 말았으면 좋겠다. 아무리 드라마가 비현실적이거나 초현실적인 이야기들을 버무려야 잘 팔린다고는 하지만, 꼭 이렇게까지 망가질 필요가 있을까. 그리고 유승호 개인에게도 이런 연기는 전혀 도움이 안 된다. 

이제 본격적으로 김수로와 유승호는 사제지간이 되었으니 앞으로 이런 일은 일어나지 않으리라 본다. 아니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된다. 여기는 일본도 아니고 미국도 아니다. 일본이나 미국이라고 해도 이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되겠지만, 특히 우리나라 대한민국에서는 이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아무리 병문고등학교가 똥통학교라지만 제자가 선생에게 막말을 하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설령 드라마라고 하더라도…. 
                                                                                                                            블로그  구독+은 yogi Qook!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햇살 2010.01.06 1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작 학생들은 별 거리낌 없다는걸...
    오히려 자연스러워보이던걸요..

    괜히 걱정하는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드네요

    그런 캐릭터들이 하는 행동이
    보통 학생들은 하고싶어도 하지 못하는 행동입니다
    학생들을 위한 대리만족의 장치라고 볼 수는 없을까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1.06 1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선생한테 야, 너 하는 게 대리만족을 위한 장치라고 하기엔, 좀~ 그렇네요. 아무튼 재미는 있더군요. 그러나 여전히 유승호의 목에 핏대 세운 연기는 좀 개선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경어를 써도 얼마든지 불량하게 보일 수 있을 거 같은데요. 오히려 제 보기엔 불량함이 반감되는 역효과가 있는 거 같아요. 왜 있잖아요? 불량아 내지 문제아 하면 뺀질뺀질거리며 그런, 그런 맛이 있어야지요.
      다음주엔 연기의 신 변희봉 선생이 나오신다니 더 재미있을 거 같네요. ㅎㅎ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1.06 2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눈여겨 봐 둔 춘추가 나오는군요.
    아직 드라마를 못봤지만,
    파비님의 시청소감을 더 읽어 본 후 결정하겠습니다.

    사실 저는 집에서 채널권이 없습니다.
    낚시방송 때문에요 - ㅠ -

  3. 지기 2010.01.06 2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제로 학교에서 종종 일어나는 일입니다.
    현실인거죠.....물론 그런일이 일어나면 조치를 취하고 여러모로 선도하려고 하지만 쉽지는 않습니다.
    생각해보십시오..
    학교에서 한발짝 나가면 들리는게 막말이고 도리를 어긋나는 행동입니다.
    아이들은 그걸 스폰지처럼 흡수하구요...
    아이들을 보며 어른들은 혀를 차며 요즘것들..운운합니다. 그러나 누가 그런 요즘것들을 만들었는지 생각할 문제입니다.
    저는 오히려 공신에서 학교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과장이라고요?
    현실을 직시해보면 큰 과장은 아닙니다. 미래를 포기한 학생의 모습도 자부심을 잃고 생계를 걱정하는 교사의 모습도 말이죠...
    그냥 지금 이대로의 교육환경이 지속된다면 나타날 20년 후 학교의 모습 정도인거죠.
    일종의 미래경입니다.

  4. 하늘아래 2010.01.07 0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병문고등학교가 똥통학교라지만 제자가 선생에게 막말을 하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글쎄요. 저는 이 마지막 말에 고개를 끄덕일 수가 없네요.

    드라마이기 때문에 과장된 부분은 있겠지만, 각 학교마다 저런 불량 학생들은 꼭 있구요. (물론 전국 모든 학교가 반드시 그렇다는 것은 아닙니다)
    저렇게 불량 학생만 모아 놨다면, 저러는 건 있을 수도 있는 일입니다.

    불량 학생만을 모아놓은 학교에 가본 적이 당연히 없기 때문에 그곳의 분위기는 잘 모르지만
    각 학교마다 있는 불량 학생들이 한 곳에 모여있다고 생각해보면 충분히 벌어질수 있는 상황이라고 봅니다.

    왠만큼 해도 해도 고치려하지 않으면 중학교에 경우에는 선생님들이 그냥 포기해버립니다. 고등학교에서는 퇴학 하겠죠.

    사실 저는 이 드라마가 현실과 맞는 부분도 있어서 흠칫하기도 합니다.

    • 파비 2010.01.07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요즘은 그런가보지요?
      아무리 불량학생이라도... 전 상상이... 안 되는데...

      진짜 불량학생을 연기하려면요. 오히려 뺀질거리면서 선생에게 대드는 그런 스타일로 가는 게 더 어울렸을 거 같아요. 아마 유승호가 그런 연기폭을 가지기엔 아직 너무 어릴지는 몰라도, 아무튼 유승호처럼 하는 연기는 뭐랄까 서부극의 결투장면도 아니고, 불량학생처럼 보이지도 않고 오히려 논쟁하는 장면처럼 보이기도 하고... 아무튼 저는 그랬답니다.

      그러니까 제가 보기에 유승호는 모범생인데, 불만이 가득찬 학생 뭐 그런 쪽인 거 같기도 한데, 그걸 의도했는지도 모르죠.

      불량학생만 모아놓은 학교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있다면, 이러겠죠. "아이 씨발 뭐에요. 뭘 어쩌자는 건데... 그래서 그러면 뭐가 좋아진대요? 천하대가 누구집 개 이름인 줄 아세요? 아 별 그지 같은 꼴 다 보겠네." 대충~

      아무리 그래도 야~ 너~ 는 안 해요. 제가 보증하죠.

  5. 행인 2010.01.07 1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이나 미국은 높인말이 없어요. 헤이 티처~ 굿 모닝~ 아무런 거리낌없는 말이죠.
    좀 황당한 이야기를 하지 맙시다. 그리고, 이런저런일로 여기저기에 불만이 많으신 모양인데요.
    깔때 까더라도 제대로 좀 알고 까시길 바랍니다.
    그리구요. 야 너, C8 선생 이런식으로, 요즘 껄렁한 애들 선생한테도 반말 잘 합니다. 뭘 보증한 단 말입니까? 요즘 학교에 한번 가보기는 하셨습니까? 가 보지도,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뭘 보증한단 말입니까? -_-a

    • 파비 2010.01.07 1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래요? 세상 참 말세네...
      그런데 일본이나 미국도 나름 존대법이 있을 걸요.
      같은 말이라도 아 다르고 어 다른 것처럼 말이죠.

    • 파비 2010.01.07 1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리고요. 내가 이런저런 일로 여기저기에 불만이 많은 게 아니라 님께서 이런저런 일로 여기저기에 불만이 많으신 모양이네요. 내가 느낀 점을 발표했다고 뭐가 그리 불만이신가요? 사람은 누구나 자기 의견을 발표할 수 있는 거에요. 그러면서 발전하는 거죠.

      고놈 참 잘났다, 이쁘다, 뭐 이런 얘기만 하고 살까요? 그런 얘기는 나 아니라도 하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나까지 끼어들고 싶은 생각이 없네요. 나는 나대로 가는 거죠. 안 그래요?

    • Favicon of http://blog.naver.com/geol03 BlogIcon 좀그렇네요 2010.01.28 2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요즘 학교 가봤는데, 잘 알지도 가보지도 못하면서 뭘보증한다는 말에 좀 의문이 드는군요..;
      일본, 미국 높임말 없다 하셨는데..
      있습니다.. 우리처럼 극존칭, 호칭 및 기타등등 자세히는 아니더라도, 단어사용이라던지 억양으로 충분히 경어를 사용합니다.. 행인님께서야 말로 요즘 미국, 일본을 가보시고 말씀하시는건지요?
      그쪽이야 말로 제대로 알고 까시길 바라네요..
      말씀하신 [요즘학교] 학교마다 다르기야 하겠지요..
      적어도 제가 다녀온 [요즘학교]는 극중 유승호처럼 하는 넘들은 없더군요..
      그쪽이야 말로 제대로 알고 까시길 바랍니다..

  6. 행인2 2010.01.07 2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김수로가 선생이 아닌 변호사일때 야,너 한거자나여 이제 재대루 선생님이 됐으니 말투도 변하겟져?

  7. 막장군사부일체 2010.01.14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백현유승호가
    비록선생님이나
    어른을대하는태도가
    불쾌해보여도어른들이
    그냥참고넘어가면그만인데
    성질을못참고어린애한테
    분풀이하거나가정교육운운
    하며상대한테치욕적인모멸감
    을주지않나?그렇게따진다면
    선생들은 안그런가!선생들도
    자기가 성질나면 학생들을
    뺨때리고 욕할정도로 심하게
    분풀이하는데 불량학생들욕설
    에 비하면 이건아무것도아니다
    뭘알고 떠들어라!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1.14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 그런 것도 좀 참고 넘어가면 될 텐데 왜 그러세요?
      정신 나간 선생놈들이 뺨 좀 때리고 욕설 좀 한다고 쳐도 그냥 참고 넘어가세요. 나 참~ 듣고 있자니 나까지 얼 빠지는 거 같네, 하하하~

  8. Favicon of http://www.celebreplicabag.com BlogIcon buy replica gucci handbags 2011.12.24 1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この記事は非常に良いです

  9. Favicon of http://www.louisvuittonusab.com/ BlogIcon louis vuitton purses 2012.12.30 1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an log och göra ingenting, klagar: ".. Låt oss ändra det Anses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arrogans liv bara träffat"Upptagen ryggsmärta, och slutligen före elva, städade huset är klar och mödosamma att två stora soppåsar kastas i korridoren hörnet. Tillbaka till huset och såg de två övervåningen bröder, de hermes skrattar tvetydig.

    Bitars verktyg fastigheten tillbaka till huset, började städa upp sina egna grejer.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lugn har suttit i soffan, långa ben på en omväg till en bärbar dator, hälsade jag honom, redo att lämna.Han stannade hermes, "det nya året Manluo du inte kan gå."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överraskade ett ögonblick "Varför? hermes gör ett bra jobb?" hermes eftersom att ingen allvarligt fel, kan saker och ting anses allvarligt ingalunda eftersom de har "Bakgrund" sänds.hermes munnen med en antydan till ett skratt, "maid monterad liten vädjan för mig."

    http://www.hermesswedenv.com/ http://www.hermesswedenv.com/

  10.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c.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0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l mes pasado,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total vendido cuatro obras, para extraer el marco de los fondos de ciento cincuenta. Pago el alquiler y los impuestos, haciendo la pérdida de hermes reparación para ver las condiciones del negocio. Cada vez que voy, hermes siempre digo, tu hijo finalmente llegar al agua pintura Xuan Xuan agregar vitalidad a la todavía está prosperando. Entonces, los próximos días los ladrones hermes, como detener. Le dije: hermes, o te mando de vuelta para ir. hermes dicho, esto no debe ser visto para pensar que está para volver.

    El clima es más frío, no puedo sostener la pluma.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o se levantó temprano, y que la reputación es la más importante, que no cree que una buena cosa que nadie quiere.Cenamos y luego ir a nadar. Tarde nadar a hermes como agua pintura Xuan no dijo cómo hermes el nivel y el tipo de simplemente decir un visionario, los futuros visitantes encontraron esta empresa tesoro que está en auge, y luego compró casi pinturas. hermes hecho un gran negocio, estoy comiendo fuera.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para el municipio era muy satisfechos. El oro es siempre la luz. Sin embargo, el desconocido hermes Jinzi Bai al triste que se aprobó un número de visitantes será publicada. hermes Al principio, la gente puede venir a esta ciudad para estar rogando para los literatos un colmillo Ningjing,http://www.hermesoutletx.com/ inesperadamente llegó primero es un hombre de negocios. hermes ver más era en realidad una escena, un viejo y no puede permitirse jefe dental abrazado a un Huazhiluanchan

『선덕여왕』이 떠난 월화드라마, 
       최강자 자리는 누가 차지하게 될까?  

2009년 최고의 드라마는 단연 <선덕여왕>이었습니다. <선덕여왕> 외에도 훌륭한 드라마들이 많이 있었지만, 시청률로 보자면 <찬란한 유산>도 대단했고, 그러나 역시 <선덕여왕>을 능가할 만한 프로는 없었던 게 사실인 것 같습니다. <선덕여왕> 만큼 기대와 관심과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프로가 과연 있었을까요?


<선덕여왕>은 <내조의 여왕>에 이어 방영됐는데, <내조의 여왕> 또한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습니다. 김남주의 뛰어난 연기와 그녀만의 독특한 매력이 어우러진 <내조의 여왕>과 <선덕여왕>으로 MBC는 월화드라마 시간대를 평정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지난 1년간 월화드라마 지대는 MBC를 제외한 다른 방송사들은 아예 포기한 듯 보였지요.

 
그러나 여왕들의 시대가 끝나기를 기다렸다는 듯이 모든 방송사들이 <선덕여왕> 종영에 맞추어 새 프로그램을 내놓았습니다. 2010년 1월 4일, 이 날은 세 방송사의 신작 월화드라마들이 동시에 출시되는 날입니다. 과연 어떻게 될까요? MBC가 <내조의 여왕>과 <선덕여왕>의 기세를 타고 계속 월화드라마 시간대를 지킬 수 있을까요?  

그러나 그렇게 만만해보이진 않습니다. 우선 MBC가 너무 오랜 선덕여왕의 대장정에 진이 빠져버린 것 같은 느낌입니다. 오늘 <선덕여왕> 후속 월화드라마 <파스타>의 홈페이지에 들어가봤습니다만, 아직 손님 받을 준비가 덜 됐다고나 할까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물론, 제 느낌일 뿐입니다만. (ps; 나중에 다시 살펴보니 그건 아니었네요. 기획의도, 제작진, 등장인물을 맨 아래에 위치시키다보니 그런 착각을 한 것 같습니다. 레이아웃이 제 취향이 아니었네요. ㅋㅋ)  

거기에 비해 KBS 월화드라마 <공부의 신>은 나름 철저한 준비를 하고 있는 듯했습니다. 홈페이지 구성도 잘 되어 있었고요. 김수로와 유승호의 배치가 뭔가 심상찮은 전의를 느끼게 합니다. 유승호는 <선덕여왕>에서 김춘추 역할을 맡았었죠. 이리 보면 김춘추의 반란인 셈입니다. 이번엔 과연 쿠데타가 성공할는지…

게다가, 오늘날 테레비 채널을 쥐고 있는 분들이 누구일까요? 아마도 이분들에겐 속 썩이는 자녀가 한 둘이 있거나 앞으로 생길 게 틀림없습니다. 이분들은 대한민국 엄마(혹은 예비 엄마)들을 말하는 것이고, 이분들의 속을 가장 괴롭히는 것은 단연 아이들의 공부겠지요. 그런 이분들에게 ‘공부의 신’이 내려오신다니, 반응이 기대 되는군요. 

그러나 MBC <파스타>도 그렇게 호락호락 한 것은 아닙니다. <파스타>가 공부에 맞서 수성전략으로 내놓은 것은 요리입니다. 요리는 전통적으로 드라마 시장에서 잘 팔리는 메뉴에 해당합니다. 허영만 화백의 원작만화를 드라마로 만든 <식객>은 요리드라마의 선구였다고 할 수 있지요. 넓은 의미에선 <대장금>도 요리드라마였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MBC가 내놓은 <파스타>는 좀 색다른 요리드라마라는군요. 전통적인(?) 요리드라마들이 마치 무협지를 방불케하는 설정이었다면, 이번엔 주방에서 벌어지는 “맛있는 사랑을 요리하는” 이야기가 펼쳐진다고 합니다. 남자들만이 득실대는 주방에서 홍일점으로 고난을 이겨내고 마침내 성공과 사랑을 거머쥐는 공효진의 활약이 기대됩니다. 

그럼 SBS는 어떨까요? SBS는 아예 9시와 10시 시간대를 모두 드라마로 편성해 연속 방영하는 묘책을 내놓았습니다.  9시대에는 <별을 따다 줘>, 10시대에는 <제중원>으로 승부수를 띄웠군요. 상업방송답습니다. 저는 사실 SBS를 거의 보지 않기 때문에 잘 모르지만, 아무튼 치열한 승부가 예상됩니다. 

공부와 요리, 의학 드라마의 3파전, 그러나 아무래도 제가 보기엔 <공부의 신>에 점수를 좀 더 주고 싶습니다. 어떻게 하면 애들 공부를 더 효과적으로 시켜 좋은 대학 보낼까 고민하는 대한민국 아줌마들에겐 공부가 요리나 의학보다는 더 관심거리가 아닐까 싶네요. 이게 한국사회 고질적 병폐의 원천이긴 하지만, 역시 저녁 시간대 채널권은 아줌마들에게 있으니….

그러나 알 수 없는 일이죠, 여왕들이 물러간 자리를 누가 차지하게 될지. 아마도 신년 초에 벌어지는 드라마대첩에 관심을 안 갖는 (연예)블로거들은 별로 없으리라 봅니다. 이보다 좋은 먹잇감이 없을 텐데 말이죠. ㅎㅎ 
                                                                                                                                블로그  구독+은 yogi Quuk!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ovessym.tistoyy.com BlogIcon 크리스탈 2010.01.04 0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문을 자주 바꾸시네요.
    가족사진 프로필 사진도 멋집니다.
    그런데 블로그이름이 흰색이라 잘 안보여요.. ㅎㅎ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1.04 0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의 채널권은 파비님이 쥐고 있습니다.
    파비님의 리뷰에 따라 시청이 좌우되니까요.

    참 토요일 수삼을 봤는지요?
    경찰 홍보에 이어 얼라 마이 낳자까지 등장했더군요.
    밤중에 친구들과 마시고 춤추러 간 여편네가 얼라 만들로 간다꼬 - 참 기가막혀~

    블로그 이름 완전 바꾸셨나요?
    마실로그라 -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1.04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삼을 끊은지 4회째입니다만, 천상 안 볼 수 없겠습니다.우리 마누라와 딸이 꼭 수삼을 보겠다고 난립니다. 어제만 해도, 제가 11번을 틀어놨는데도, 제가 없는 새에 다시 7번으로 돌려놨더군요. 둘이서 극성인데... 확실히 막장코드가 마약성분 같은 건가 봅니다. 자극적이고, 끊기 어렵고... 에휴~ 할 수 없이 보다가 또 리뷰하고 그러면 안 본다 해놓고 뭐 하는 거냐고 그럴 거고, 그러면 뭐라고 변명하죠?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1.04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 바꾼 건 아니고요. 그냥 블로그 정리도 하고, 광고도 달아 디자인을 바꿔보기도 하고, 요리조리 조물딱거리다 보니 그렇게 됐는데, 그래서 흰색으로 칠해놨잖아요. 안 보이게.... ㅋㅋ 그런데 어떻게 아셨을까?

      채널권을 제가 쥐고 있다니요? 아이구, 그럼 앞으로 행사를 좀 해야 쓰겄네요. 하하~

  3.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1.04 1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의 마실로그 해서 바로 보이는데요.^^

    제가 다른 연예기사를 읽지않으니,
    파비님께서 무엇이 문제인지 끝까지 짚어주셔요.^^

  4.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rist 2010.01.09 1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공신이네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