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10월 20일이었군요. 함양 마천에 잠시 다녀왔습니다. 

함양읍을 거쳐 구비구비 고갯길을 두 번 돌아 올라가면 이렇게 지리산제일문을 만나게 됩니다.
이 고갯길에 올라 잠시 차를 세워두고 지리산제일문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이날이 두 번째 만나는 문입니다. 
처음 만났을 땐 그렇게 달갑게 여기지 않았습니다. 

이 대자연에 웬 어울리지 않는 인공의 구조물이람! 

그러나 두 번째 만나니 그 생소한 불쾌감도 덜합니다. 
저 인공석조물도(석조물인지 콘크리트물인지는 확실치 않지만) 세월의 옷을 입게 되면 나름 볼품이 생기지 않을까 생각도 해봅니다. 

문제는 세월의 옷을 입기도 전에 육신이 썩어문드러지는 불상사가 없기를 빌어야겠지요.   




지리산제일문을 넘어서면 웅장하게 늘어서있는 지리산을 볼 수 있습니다.
제가 보기에 지리산을 가장 잘 조망할 수 있는 곳이 바로 여깁니다.
지리산이란 이름을 느낄 수 있는 곳도 바로 이곳이죠.

제가 처음 이 고갯길을 넘을 때, 마침 보름달이 둥그렇게 떠있었습니다.
그 달빛 아래 지리산이 지다랗게 펼쳐져 있었죠.
그때 함께 차를 타고 가던 함양에서 식당을 운영하시는 김현태님이 말씀하셨습니다.

"야야, 저 지리산이 와 지리산인 줄 아나?"
"글쎄요."
"우리 어무이 말씀이 그라시는기라. 달리 지리산이 아니고 저렇게 지다랗게 펼쳐져 있으니 그래서 지리산인기라."

그리고 자세히 보니 역시 그랬습니다. 지다랗게 펼쳐진 지리산.
장관이었습니다.
아마도 다시는 그날의 지리산을 볼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그만큼 보름달을 상들리에처럼 달고 지다랗게 늘어선 지리산은 일품이었습니다.

이 고갯길 아래 터를 잡고 사는 어느 분도 이날 제게 그렇게 물었습니다.
 
"야, 니는 지리산이 와 지리산이라고 생각하노?"
"글쎄요."
"봐라. 저렇게 지다라니까 그래서 지리산 아이가." 

이날은 지다란 지리산을 느끼기엔 별로 좋지 않은 날씨였습니다.
그래도 저는 느낄 수 있었습니다.
웅장한 지리산이 지다랗게 늘어서서 흘러가는 모습을...




운전을 해주시는 분은 우리 동네 형님입니다.
사실은 운전을 해주는 게 아니라 제가 옆에 타 준 것이라고 해야 맞는 말이겠습니다.
이분이 이날 너무 일이 하기 싫어 하루 땡땡이를 치는 데 제가 공사다망함에도 불구하고 따라 나섰기 때문입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고 모르시는 분은 모르시지만, 이렇게 하루를 신나게 놀고 나면...
다음날 할 일이 무척 많아집니다. 한마디로 피곤해지죠.
그러나 좋았습니다. 이런 대자연 속에 파묻혀 살 수 있다면 더 한 행복이 없겠다 싶습니다.

마천면 소재지에서 비빔국수를 먹었습니다.
저는 역시 맛있는 블로그가 아니라 그런지 그 사진은 못 찍었네요.
정말 맛있었습니다.
특이한 것은 반찬이 모두 산나물이었다는 겁니다.
아, 고추장 넣고 쓱쓱 밥 비며 먹으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러분도 혹 가시면 드셔 보시지요.
국수 시켜도 평소 구경도 못하는 산채나물이 엄청 많이 나오니... 역시 산골인심이 좋습니다.
얼마인지는 저도 모르겠습니다. 돈을 이 마을에 사시는 아는 형님이 대신 내셨거든요. 
이분 원래 마산이 토박이인데... 이곳에 들어온지 서너 달 됐습니다.  

그런데 아뿔사 나이가 한 5년은 더 젊어졌군요.
주름살도 펴지고, 얼굴에 화색도 돌고, 무엇보다 표정이 무척 밝습니다.
지리산 공기가 사람의 주름살도 펴주는 다림질 효과도 있나봅니다.
 



위 사진은 지리산에 사는 두 형님과 함께 간 우리 동네 형님과 함께 칠선계곡에 올라간 모습입니다.
비빔국수를 맛있게 먹고 난 다음 곧장 마천면에 있는 칠선계곡으로 간 것이죠.
우리가 관광을 간 것은 아니었지만, 굳이 구경시켜 주겠다는데 거부할 수도 없었죠.

그런데 올라서니 실로 장관입니다.
저 아래 칠선계속이 보입니다.

이 마을에 사시는 형님이 그러시는군요.

"봐라. 저게 우리나라 3대 비경이라. 멋지지 않나."

제가 3대 비경 뭐 이런 거는 잘 모르지만, 그냥 1대비경이라 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카메라 탓은 아닙니다만, 사진으로는 도저히 직접 본 그 맛을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대개 사진이 더 멋있게 나오는 법인데, 이 경우는 완전 그 반댑니다.
사진으로 보니 이날 보았던 비경이 절대 다가오지 않는군요.

안타깝습니다.




칠선계곡은 저 깊은 지리산 어느 곳으로부터 시작해서 수십킬로를 이렇게 흘러갑니다.
저기 보시는 것은 그 중의 짧은 어느 한 구간입니다.
우리는 저 아래 보이는 칠선계곡 깊은 곳까지 내려가보았습니다만, 아쉽게도 그 사진은 남기지 못했습니다.
카메라 밧데리가 떨어졌기 때문입니다.

아, 이 몹쓸 게으름이여. 그러게 평소에 충전을 잘 시켜놓았어야지.

아무튼, 위에서 내려다본 칠선계곡의 풍광도 일품이었지만...
내려가 직접 계곡에 안겼을 때 우리를 둘러싼 계곡의 아름다움이란...
실로 '필설로 형용하기 어렵다'는 말은 이때 써야하는 것입니다.




아래 사진은 칠선계곡으로 내려가면서 찍은 사진입니다.
이때 이후로 카메라는 더 이상 자기 역할을 하지 못한 채 제 어깨근육만 괴롭혔습니다.
이렇게 꾸불꾸불 내려가는 길도 너무 좋습니다. 
힘들지도 않습니다. 마치 산보하듯 그렇게 가면 됩니다. 

그러다 보면 작은, 아주 작은 마을 하나를 만나게 됩니다. 




사실은 마을이라 하기도 좀 그런, 그렇게 작은 마을입니다.
너무나 아담한 마을은 또 너무나 정겹습니다.
이곳에서 막걸리를 한 사발 시켜 먹었는데, 안주는 그냥 김치였습니다.  

그런데 주인 아주머니가 풋풋한 고추를 밭에서 직접 따다 주시는군요.
아, 밭에서 갓 나온 고추의 이 향기로운 맛...
그것도 보여주지 못하니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온통 담쟁이 넝쿨로 치장한 담배건조장도 있었고요. 
아마 도시가 아니라도, 시골 그 어디서도 보기 힘든 그런 풍경이었습니다. 
아참, 마을 이름은 두지터라고 하더군요. 두지터라~

이 이름에도 깊은 사연이 숨어있었지만, 그건 다음 기회에 알려드리겠습니다.

이 마을을 지나면 곧 칠선계곡의 품입니다. 
칠선계곡 가는 길이 마치 으슥한 밀림의 한 귀퉁이를 지나는 느낌입니다. 
반달곰을 조심하라는 팻말을 보니 오싹 두려움이 밀려옵니다. 
제가 겁이 좀 많습니다. 
미리 마음속으로 곰을 만났을 때 주의사항을 되뇌어봅니다. 

참고로 말씀드리면 11월 15일부터 내년 2월 15일까지는 이 계곡에 들어가실 수가 없습니다. 
말씀드린 으슥한 밀림의 가운데에 커다란 나무문이 하나 있는데... 
그게 11월 15일 닫힙니다. 

물론 감시원도 지키겠지요. 
그래서 저는 이 아름다운 칠선계곡의 풍광을 담기 위해 조만간 한번 더 가기로 했습니다. 
아마 11월 2일이나 3일쯤 가게 될 것 같습니다. 

그때 혹 날씨가 좋다면 지다란 지리산을 찍어서 여러분께 선물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마 그때쯤에는 이 지리산도 단풍들이 온통 붉은 옷을 입혀 벌겋게 타오르고 있을 테지요.  
기대해보시지요. 그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함양군 마천면 | 칠선계곡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BlogIcon 크리스탈 2010.10.23 14: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리산이 지다랗게 있어 지리산이었군요... ㅋㅋ
    원래 카메라가 아무리 좋아도 눈이 보이는것만큼 담아내지 못합니다.
    눈이 보배입니다. ㅎㅎㅎ

  2. Favicon of http://ourvillage.tistory.com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10.10.24 1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리산의 이름이 참 재미이습니다.
    실제로도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잘 어울리는 이름입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10.24 2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짜로 그렇지는 않을 겁니다.
      지리산이란 이름의 기원엔 아마도 심오한 무엇이 있을 겁니다.
      그러나 이 고개에 올라 지리산을 바라보면 진짜로 지다랗게 달려가는 지리산의 장관을 볼 수 있답니다. 지리산 조망이 여기가 최곱니다.
      더불어 보름달까지 떠 있다면 금상첨화죠 ^^-

    •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BlogIcon 크리스탈 2010.10.24 2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리산의 원래뜻은
      '지혜(智慧)로운 이인(異人)이 많이 계시는 산(山)'
      이라고 합니다. ㅎㅎ

  3. Favicon of http://www.ghdaustraliab.com/ BlogIcon ghd hair straightener australia 2012.12.27 1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ermano, Sr. Nie y ugg le vio por última vez, pero cuando estás inconsciente, no sé que quiere. Simon Ting introducción muy caliente, pero por desgracia el ambiente no rindió al coche, Simon nieve justo a la moral y Nie ugg suavemente asintió con una sonrisa cortés.

    Zhang Xuan no se preocupan por los demás con frialdad preguntó Ting Simon: ugg australia cargo del caso esto?Bueno, nos fuimos a la parte delantera de la caja de cheque pueblo perdido de diez millas. Simon Ting de su bolsillo y saca una foto al ugg ven, llamó a DIARIO DE TRADICIONAL la Taitzu Señor de una empresa de comercio exterior, viajar ciudad Shili hace un mes, de repente ha desaparecido, la policía local para averiguar por un largo tiempo no encontró Por favor, ugg su padre, quien lo investigaciones, si había algo que se encuentra, no olvide ponerse en contacto conmigo!

    Zhang Xuan mirar las fotos, miró a Simon Ting, ugg baratas parecen un poco ah.El hombre de los años veinte de la foto, se ve claro, cabello quebrado, más extraño ir rayada verde, a primera vista, con Simon Ting es un poco como, pero Simon Ting, un poco más de British Gas ugg ugg entonces no alternativa .

    http://www.cheapuggbootsak.com/ http://www.cheapuggbootsak.com/

  4.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c.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1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scolto di una mezza giornata non ha capito, Enthone Ming annoiato, ha detto, vagando nel giardino di andare con http://www.hermesitalyz.com/ borse hermes.Prato qui è quello di consentire Stampede persone, hermes vedere un sacco di persone sedute sul prato, crogiolarsi sotto il sole caldo in inverno.

    Improvvisamente, una figura in qualche modo familiare scoppiò negli occhi. E 'con una giacca rosa http://www.hermesitalyz.com/ borsa hermes birkin.sorridente hermes si voltò e si guardò intorno, perplesso, sembra determinare chi sta chiamando il suo nome.Questo hermes identificato, si accovacciò, agitando verso di lei: "Ecco, Xiaonan."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milano finalmente vedere i suoi occhi si illuminano, ha investito con sorpresa, un po 'incerta ha chiesto: "sarà la magia del grande fratello?"«Be ', ricordati di me Xiaonan ah." hermes sorrise e annuì."Wow! Xiaonan Certo che mi ricordo il grande fratello! Bambina direttamente volò tra le sue braccia le, hermes poco non cadde sull'erba.

  5. Favicon of http://www.monsterbeatsbydrdrexr.com/ BlogIcon monster headphones 2013.01.08 1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arte inferior del abdomen de Tanzania y de la hierba exuberante, piernas delgadas y bien juntos. Y Shen su boca, http://www.planchasghdk.com/ planchas de pelo ghd lóbulo de la oreja suavemente entre las piernas de los dos lobos. Para tener éxito y Shen boca con una sonrisa, y luego atacar.Garras del lobo luego por el entusiasmo de la noche anterior es un poco demasiado intenso, ghd todavía hay un poco inflamados dedos delgados ghd ridículos sueños anoche demasiado cansados ​​de gritar fuerte grito, débil y Shen sí mismo. Sorprendentemente, el sueño sigue estando restringida pantalla, cubierto con una explosión de incómodo.

    Miró la http://www.planchasghdk.com/ ghd el estro de la mirada, la sonrisa y Shen éxito sensación más gruesa en el paraíso ghd listo para presentar a invadir y cálido. La intrusión repentina, ghd repente despierto, mirando los ojos de incredulidad, mirando al hombre a sí mismo triunfante. Y Shen el beso labios rellenos ghd, dos personas tienen que empezar un carnaval del amor. Adriano ha llegado desde el exterior, buscando Manzhang cama cae de rebote en la parte delantera abrió las cortinas.

    http://www.planchasghdk.com/ ghd españa atrás para esperar a la nodriza y Fang Momo aturdido y el alma volando como locos tirados fuera ghd ghd niños pequeños, pero no demasiado duro. El Shoujiyankuai ghd se abrió las cortinas, mirando su propio Eniang Armagh y envuelto en mantas para ver su muy extraño.

    http://www.planchasghdk.com/ http://www.planchasghd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