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저는 황천을 달리다 왔습니다. 정말이지 누런 하늘을 보았습니다. 사실은 뜻하지 않게 자전거를 타고 마산 해안도로변을 따라 무려 16km를 달리게 되었는데, 죽다가 살아났습니다. 본의 아니게 경남도민일보와 경륜공단이 주최하는 <경남도민자전거대행진>에 참여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그냥 엉겁결에 참여하게 되었던 것이지요. 

그럼 왜 엉겁결에 팔자에도 없는 자전거 대회에 참여하게 되었느냐구요? 그 전말은 이렇습니다.  

저로 말씀드리자면 걸어다니는 것 조차도 귀찮은 전형적인 도시의 40대 남자입니다.(40대에 진입 한지는 얼마 되지 않았다는 점을 꼭 알아주시기를 바랍니다. 이런 건 공개하는 게 아닌데...)
그래서 저는 성인이 된 이후에 자전거를 타 본 기억이 없습니다. 그러나 저도 소년이었던 시절이 있었고, 그때는 자전거를 무던히도 즐겨 탔습니다. 벽촌 산골에서 살았던 탓에 자전거가 없이는 중학교에 등하교도 할 수가 없었으므로(학교까지 무려 40리 쯤 됐습니다) 늠름한 삼광호는 제게 가장 중요한 보물과도 같은 존재였고 재산 제1호였지요. 

그러나 산골소년은 중학교를 졸업하고 대도시 부산으로 유학을 가게 되었습니다. 그 이후로 산골소년은 지금껏 사방이 아파트와 빌딩들에 갇힌 도시에서 살았습니다. 삼광호 자전거를 재산 제1호로 아끼던 산골소년은 무미건조한 도시남자로 살아왔고, 도시의 발달한 문명은 더 이상 자전거를 탈 필요도 기회도 주지 않았던 것입니다. 

그런데 그런 제게도 사랑스런 아들이 하나 있는데 이 녀석이 얼마 전부터 계속 자전거를 사 달라고 조르는 겁니다. 그래서 아들놈과 협상하여 추석 때 어른들한테 받은 용돈에다 제가 돈을 얼마 더 보태어 자전거를 한대 사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어디 가면 좋은 자전거를 싸게 살 수 있나 자전거 대리점, 할인마트 전시장 들을 둘러보러 다녔습니다. 그때 마침 경남도민일보 신문에 한 자전거 대리점의 미담 기사가 났더군요. 자전거 대중화와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자 무료대여를 한다는 기사였습니다. 그래서 망설임 없이 그곳에 가서 자전거를 한 대 샀습니다. 

그랬더니 대뜸 아들 녀석이 <경남도민자전거대행진>에 나가자는 겁니다. 자전거 판매점 사장님도 제게 자전거를 무료로 빌려주겠다고 거들었습니다. 입이 함지박 만해져서 좋아 어쩔 줄 모르는 초등하교 5학년짜리 아들놈을 어떻게 혼자  내보낼 수 있겠습니까? 그래서 걸어 다니는 것도 귀찮아하던 도시의 40대 남자인 제가 엉겁결에 생각지도 않던 자전거 대회에 나가게 된 것입니다.


            바로 이 자전거입니다. 수업 시간에는 자기네 학교 운동장 옆 농구 골대에 이렇게 곱게 묶어 놓습니다.

            제게만 자전거를 공짜로 빌려주신 게 아니더군요. 다른 아저씨와 학생들도 빌려가고 있습니다. 
            자전거 타고 싶으신 분은 여기 가서 빌려 타시면 됩니다. 아무 확인도 안 하시더군요. 혹시 반납 안
            하고 그냥 들고 가더라도 운명으로 생각하신다네요. 인상도 참 좋은 아저씨였습니다. 
            신포삼익아파트 상가 1층에 있습니다.

            자전거 대회에 갔더니 아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장병현 씨와 딸 두루입니다. 
            이애는 우리 아들보다 두 해나 어린데도 하는 짓이 꼭 누나 같습니다. 우리 애가 어릴 때 지 엄마
            젖을 좀 많이 못 먹었나 봅니다.  

            이 친구가 우리 아들입니다. 요즘 자가용도 생기고 살판났습니다.

            미래의 사이클맨입니다. 이 친구는 폼도 폼이지만 실제 경주에서도 도저히 따라갈 수가 없었습니다.
            달리는 모습을 꼭 찍고 싶었는데 결국 못 찍었습니다. 누군지는 저도 모릅니다. 
 

            경남도민일보에서 자전거 대회도 주최하시면서 무료 찻집도 운영하시네요. 
            기자님들이 수고 많으십니다. 한 쪽에선 참가자들에게 티도 나누어 주고 있었습니다.

            출발하기 전에 공연이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언제 저런 걸 다 배웠는지, 참 잘 하더군요.
            애들 엄마로 보이는 분들이 앞에서 사진 찍는다고 난리였는데, 저도 그 틈에 끼여 간신히 찰칵!
  
            에어로빅 댄스에 맞추어 참가자들 전원이 준비운동도 했습니다. 

             자! 이제 출발입니다. 마산공설운동장 후문을 나서고 있습니다. 여기서부터 왕복 16km 대행진입니다.
             맨 뒤 우측 두 번째, 우리 아들도 출발하고 있습니다.


            반환점을 돌아오고 있는 참가자들.

             한 예쁘장한 아가씨가 등에 <아웃, 조중동>이라고 써 붙이고 출전했군요. 
            조중동 씨를 엄청 미워하시는 분인가 봅니다. 물론 저도 조짜 중짜 동짜, 별로 안 좋아 합니다.   

오랜만에 일찍 일어나 신선한 아침 공기를 마시며 아들과 함께 자전거 대회에 참가하니 참 좋았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모여 북적대는 곳에서 아들과 함께 자전거를 타고 노니는 것도 느껴보지 못한 새로운 기쁨이었습니다. 정말 잘 왔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일었습니다. 

그러나 잠시 후, 저는 노란 하늘을 원망하며 헉헉거려야만 했습니다. 아! 이 맥 빠진 넓적다리는 왜 이다지도 무거운 것입니까? 탱탱하던 종아리는 어찌하여 물컹거리며 자그마한 페달 하나 이기지 못하는 것입니까?
정말 눈앞은 아찔하며 숨은 턱에 차고 하늘은 한 치 앞에서 누렇게 흐느적거리고 있었습니다. 아들 녀석은 어디로 사라졌는지 보이지도 않습니다.

그러나 저는 마음 놓고 쉴 수도 없었습니다. 바로 제 뒤에는 백차와 경찰 싸이카가 에~앵, 에~앵 사이렌을 울리며 따라오고 있었습니다. 마치 저를 호위하며 따라 오는 것 같았지만 사실은 제가 꼴찌였던 것입니다. 그러니 미안해서 단 한시라도 페달 밟는 일을 어찌 소흘히 할 수가 있었겠습니까? 

저는 16km를 단 한 번도 쉬지 못하고(반환점을 돌 때 잠시 바닥에 발을 댄 것을 제외하고는) 페달을 밟으며 마산 공설운동장에 헉헉거리며 들어왔습니다. 그러자 곧 죽을 것만 같던 제 눈에 누렇게 보이던 황천은 어느새 맑게 개이고 비 오듯 쏟아지는 땀으로 범벅이 된 제 몸은 온천에서 방금 빠져나온 것처럼 시원하기 이를 데 없었습니다. 
아! 황천도 한 번씩 달려볼 만하다는 사실을 그때 깨달았습니다. 이렇게 기분 좋은 느낌은 도시의 남자가 된 이후 처음입니다. 

아들 녀석은 언제 들어왔는지 행사장 무대에서 터져 나오는 경품 당첨번호에 두 귀를 쫑긋 세우고 있었습니다.    
<끝>


             제가 산골소년이던 중학생 시절, 3년 동안 자전거를 타고 돌던 협곡입니다. 왼편에도 오른편과
             비슷한 모양으로 산이 둘러싸고 있습니다. 이곳은 동네 앞산도 보통 1000m급을 오르내립니다. 
             제가 다닐 땐 포장이 안 된 신작로였는데, 지금은 포장이 잘 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차들이 다니지 
             않습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왼쪽 편의 산을 뚫고 벼랑을 헐어 고가도로가 났으며 이제 차들은 이 새로
             운 도로로만 다닙니다. 사진에 보이는 버스는 관광버스입니다. 
            
             가운데가 잘려나간 이 벼랑 밑 어디에는 1920년대에 세워진 비가 하나 있는데, <경북팔경지일>이라고 
             한자로 쓰여 있습니다. 경북팔경 중 으뜸이란 뜻이지요. 제가 다닐 땐 없던 다리가 네 개나 이 경북
             팔경지일에 어깨를 붙인 채 들어서 있습니다. 혹자는 그걸 두고 아름다운 자연과 문명의 교감이라고
             하는 사람도 있더군요. 저는 속으로 그랬습니다. 미쳤군~^^

             아마 이명박 대통령께서도 다시 이 협곡을 가로질러 대운하를 건설하실 계획이셨죠. 높은 다릿발을 
             세우고 그 위에 수로를 얹는 방식이라고 하던데요. 그렇게 해서 한강과 낙동강을 잇는다는 거죠. 
             이곳에서 국민학교와 중학교를 졸업한, 그리고 이 곳 지리를 너무나 잘 아는 저로서는 도저히 이해가 
             안 가는 발상이지만, 대통령께서 워낙 경제도 많이 아시고 특히 건설 쪽에선 거의 신의 경지에 이르렀다
             고들 하시니...   

             사진에 보이는 내는 새재에서 흘러내려오는 조령천으로 영강이 되었다가 낙동강으로 흘러들어갑니다.  

             말이 샜군요. 이 사진을 소개하는 건 저도 왕년엔 자전거를 꽤 잘 탔었다는, 앞으로 가끔 타겠다는.... 그
             런 말씀입니다.  
                 

2008. 9. 21일 <경남도민 자전거 대행진> 참여하고 난 오후,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333hun.tistory.com BlogIcon 세미예 2008.09.21 1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사연이 있었군요. 아찔한 순간이었네요. 그래도 다행입니다.
    자전거 도시 창원의 색다른 모습을 봤습니다. 그래도 자전거 보급을 위한 정책은 계속되어야 합니다.
    잘봤습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09.21 1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물론이죠. 창원은 잘 돼 있고, 여기는 마산입니다. 신문사가 나서서 이런 행사까지 열며 자전가타기 운동을 하지만, 마산시장은 글쎄요. 이런데 나와서 인사말이나 때릴 줄 알지 별 관심 없습니다. 마산 도심은 자전거는 고사하고 사람도 마음 놓고 다니기 힘듭니다요.

  2. Favicon of http://2kim.idomin.com BlogIcon 김주완 2008.09.21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물까지 흘리며 킥킥거리며 읽었습니다. 제 아들녀석도 함께 읽었습니다. 정말 미치도록 재미있는 글이었습니다.

  3. 이기린 2008.10.26 0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천이라 해서 무슨 큰 사고날 뻔 하신줄 알았는데, 그냥 평소 운동안하시다 눈앞이 누렇게 된거군요. ㅎㅎ

    16km를 자전거로 가는데 뭐가 힘들까 하면서 마산 해안도로변이 가파른가 생각해봤습니다.

    끝까지 읽으니 왕복이네요. 32km라면 좀 숨찰지도. 더구나 행사였으니 사람들이 많고, 그런곳에선 누군가 앞서 가고 그러면 모두 속도를 올리고, 혼자만 느긋이 가기 멋쩍게 되고요.

    파비님 아들과 그 두루라는 아이는 남매로 봐도 될거같네요.

  4. Favicon of http://www.ghdhairstraighteneraz.com/ BlogIcon ghd hair straightener 2012.12.27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Usted llamó el presidente de la junta directiva?Presidente fuera tú, ugg, ugg diciendo al terminar vinculado criminal, de repente dio un paso atrás, murmuró: Usted no es el presidente de la junta, monstruo? ¿Por qué pasar por su apariencia? Te escondes el presidente de mi casa se ha ido? Dare no de provocar verdadero, jugué tu ingenio!

    El Fengmu un poco más estrecha, esmalte azul quemadura Double Vision Kusakabe Yao deslumbrante brillantez, la primera vez en persona o demonio puede tener una pupila del ojo hermoso, criminal Leng Lengle, siempre ha sido abandonada Jieao ugg australia en realidad no, porque de la otra parte sin ceremonia bastante enojado.

    Llamé al castigo, Bong los Cinco Emperadores Dioses en el mundo para mantener las leyes bien y el mal, y todo el mundo llamaba ugg baratas ira de Dios. Rare, siempre sellar respuesta dioses hechos.Dos frialdad de repente empujó la fuerza, ugg se estremeció, el frío forzado dominante, absolutamente no pertenece a la moral NIE, inmediatamente se levantaron las manos rogando por su vida: Yo te creo, pero he oído su nombre, y es muy famoso ello? Pocos silla para sentarse en el cielo?

    http://www.cheapuggbootsak.com/ http://www.cheapuggbootsa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