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노가 어이없이 죽었다. 기껏 김춘추가 찢어 주렴구 같은 장난감을 만들어 놀게 될 삼한지세를 김유신에게 전달하기 위해 길을 가다 독침에 맞아 죽었다. 절세의 무공을 지닌 그가 이리도 허망하게 죽는다는 건 상상도 못할 일이었다. 문노는 곧 죽게 될 것이 자명했지만, 그래도 이런 식으로 가리라곤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다.

 
문노는 왜 염종 같은 인물을 수하에 두고 중요한 임무를 맡겼을까?

문노의 수하에 염종을 두었다는 자체가 실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었다. 게다가 그 염종이 삼한지세를 작성하는데 가장 큰 역할을 맡았다는 것은 문노의 능력을 의심케 하기에 충분한 오류였다. 물론 우리가 염종이란 인물의 결말을 미리 알고 있기에 이런 생각도 가능한 것이긴 하지만, 어쨌든 이것은 문노의 명백한 실수다. 

그러고 보면 문노는 무예가 출중한 것을 빼면 어느 것 하나 제대로 일을 처리한 것이 없다. 드라마 초반에 문노는 진흥왕으로부터 "북두의 일곱별이 여덟이 되는 날 미실을 이길 자가 오리라"는 예언을 받은 인물이다. 그리고 문노는 진흥왕으로부터 또 다른 유지를 받았을 것이다. 아마도 그것은 우리가 짐작하듯 삼한통일의 비결이었을 터이다. 

삼한을 통일하는 방법은 결국 무력에 의한 병합뿐이다. 요즘처럼 테이블에 앉아 연방제니 연합제니 할 이유도 필요도 없다. 당시에 민족의식이 있었을 리 만무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신라는 고구려나 백제와는 완전히 다른 문화와 전통을 갖고 있는 나라다.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삼한지세는 그래서 작성했으리라. 

그리고 삼한지세의 주인으로 비담을 선택했다. 이는 나중에 문노도 깨달았지만, 실수였다. 비담은 삼한지세의 주인이 될 수 없는 자였다. 그의 속에는 인간에 대한 사랑이 결여되어있었다. 문노는 그것을 보았다. 비담은 목적을 위해 사람을 가차 없이 죽일 수 있는 인면수심의 소유자였던 것이다. 문노는 절망했을 것이다.

그러나 문노는 삼한지세를 만드는 작업을 멈추지 않았다. 왜 그랬을까? 비담이 더 이상 삼한지세의 주인이 될 수 없음을 알았는데도 왜 계속 삼한을 누비며 삼한의 정세를 파악하기를 게을리 하지 않았을까? 진흥왕의 유지 때문이었을까? 애초에 문노는 무엇 때문에 삼한을 통일시키고 전쟁을 종식시킬 주인공으로 비담을 선택했을까?

문노의 죽음과 함께 예언에 관한 모든 비밀도 미궁 속으로 사라지나

그리고 미실을 이길 개양성의 주인과 삼한을 통일시킬 역사의 주인은 달랐던 것일까? 이것 또한 진흥왕으로부터 받은 예언 중 일부였을까? 그런데 어떤 연유로 삼한을 통일시킬 인물로 비담을 점 찍었을까? 그리고 비담과 덕만을 혼인시키려고 했던 이유는 무엇일까? 모든 것은 문노의 어이없는 죽음과 함께 미궁 속으로 사라졌다.
 
오랜 세월 신비한 구름 속에 잠적해 사람들의 궁금증을 자아내던 그가 다시 나타났지만 이에 대한 아무런 해답도 주지 않았다. 게다가 그는 미실의 아들과 덕만을 혼인시키려 했다는 이해하지 못할 행동으로 사람들을 당혹케 만들었다. 그리고 이마저도 실패했다. 그러나 그런 그도 마지막에 역사를 변혁시킬 만한 중요한 임무 두 가지를 이루었다.  

그 하나는 김유신을 풍월주에 앉힌 것이다. 만약 이대로라면 김유신은 절대 풍월주가 될 수 없었다. 물론 진짜 역사에서는 사정은 달랐을 것이다. 패망한 가야의 왕손인 김유신 가문은 살아남기 위해 못할 일이 없었다. 유신의 조부인 김무력은 전장에 나가 백제 성왕을 죽이는 등 혁혁한 공을 세우며 신라 최고의 지위 대각간에 올랐다.

김서현은 어땠는가. 그는 만명공주와 사랑의 도피행각까지 벌이며 김유신을 낳았다. 그러나 만노군 태수로 부임하던 김서현을 만명공주가 따라 나선 것이 도피였는지는 잘 모르겠다. 당시는 신라 최고의 명장 김무력이 건재하고 있던 때이다. 드라마에서처럼 김서현이 만노군에 추방되어있었다는 것은 사실과 달랐을 것이다. 

김유신이 풍월주에 오르던 612년에도 김무력은 여전히 건재하게 살아있었을 가능성이 크다. 그는 614년에 죽은 것으로 되어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김유신이 풍월주가 되는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것이었으며, 화랑세기에서처럼 미실의 가문과 혼인을 하는 것도 자연스러운 일이었을 것이다. 

김유신을 풍월주에 올린 것은 문노 생애 최고의 공적

아마도 드라마에서 미실이 그토록 유신을 얻고자 안달하는 장면은 화랑세기에서 호림공의 부제였던 보종으로 하여금 유신에게 풍월주를 양보하라고 설득하는 데에서 힌트를 얻었을 것이다. 권력의 정상에 있던 미실도 김유신 가문과의 제휴가 절대적으로 필요했다는 반증이 아니겠는가. 

그러나 어쨌든 문노는 궁지에 몰린 덕만공주를 위해 김유신을 풍월주에 앉히는데 커다란 역할을 했다. 원래 풍월주는 비재를 통해 뽑는 것이 아니라 원로들의 결정에 의해 임명하는 자리다. 특별한 하자가 없다면 부제가 승계하는 것이 전통이다. 따라서 풍월주 호림공의 뒤를 이어 보종랑이 풍월주가 되는 것이 순리였다. 그러나 미실은 유신이 풍월주가 되도록 했다.

이것은 화랑세기의 이야기지만 드라마에서는 이렇게 처리하긴 어려웠을 것이다. 그래서 비재를 열게 된 것이다. 그러나 어떻든 문노는 김유신이 풍월주가 되는데 가장 큰 공을 세운 사람이다. 다음 문노가 이룬 또 하나는 삼한지세를 완성했다는 것이다. 예나 지금이나 적에 관한 정보가 전쟁의 승패를 결정짓는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라는 사실은 변함이 없다. 

그런데 삼한지세를 유신에게 전하려던 이 두 번째 임무는 염종의 암습에 의해 불발로 끝났다. 예고편에서 염종을 사주한 것은 김춘추라는 암시가 나온다. 그러나 이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이제 수나라에서 돌아온지 며칠 되지도 않은 애송이가 언제 문노란 존재에 대해 파악을 했으며, 문노가 삼한지세를 만들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단 말인가. 

그러나 어찌 되었든 삼한지세는 김춘추에게로 갔다. 김춘추는 삼한지세를 뜯어 주렴구를 만들어 던지는 장난질을 치고 있다. 그가 삼한의 형세를 분석한 기서의 내용을 제대로 읽기나 한 후에 뜯어 장난감으로 썼는지는 좀 더 두고 보아야 알겠지만, 삼한지세가 김춘추에게로 갔다는 것은 주인을 제대로 찾아간 것임에는 틀림없다.

비담이 잉태할 불행의 씨앗은 문노가 뿌린 것

후일 김춘추가 고구려와 일본, 당나라를 드나들며 외교 전략을 펼치며 삼국통일의 기초를 닦았다는 사실을 고려한다면 아마도 삼한지세의 주인은 원래부터 춘추였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어쩌랴. 문노는 살아서도 제대로 일을 처리한 것이 거의 없으며, 죽을 때도 무엇 하나 제대로 알아낸 것이 없다.

오직 하나 있다면 비담의 자기에 대한 진심을 알았다는 것이다. 그것이 죽어가는 문노에겐 커다란 위안이 되었을 것이다. 그러나 문노는 여전히 알지 못한 것이 있다. 그것은 비담이 사랑 받지 못하며 자란 불행한 운명으로부터 만들어진 비뚤어진 성정이다. 비담이 스승 문노를 향해 "삼한지세는 내 것"이라고 외치는 것은 애정결핍에 대한 반항이었다는 것을 그는 결국 모르고 죽었다.

그리고 이는 새로운 불행을 잉태할 것이란 사실도 그는 모르고 죽었다. 그 불행의 씨앗을 뿌린 것은 결국 자신이란 사실도. 그러니 문노야말로 실로 불행한 인물이다. 그러나 어쨌든 그는 역사를 바꿀 만한 두 가지 임무를 훌륭히 수행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9.09.29 1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날카로운 분석입니다.
    문노의 허망한 죽음도
    제자인 비담이 스승과 맞장 뜨는 장면도 영 이치에 맞지 않습니다.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9.29 2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어제 내용이었나 봅니다.

    오늘도 야구 때문에 선덕여왕 시청은 글렀습니다.

    •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BlogIcon 크리스탈 2009.09.29 2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야구가 먼저 끝났으니 선덕여왕 보실 수 있겠네요.
      롯데가 이겼어요~~ ㅎㅎㅎㅎ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09.30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제 술자리가 있어서 하루 늦게 보고 썼고요. 또 어제 갑자기 약속이 잡혀서 화요일편은 못 봤습니다. 오늘 시간 내서 인터넷으로 봐야겠습니다.
      야구 좋아하시나 봐요. 저는 야구보다는 선덕여왕이 더 좋은데... 국가대표 축구라면 몰라도...

  3.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09.09.29 2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리한 분석글 잘읽었습니다.
    한데 저는 문노가 행복하게 죽었을 거라고 썼는데...헤헤...
    저는 문노가 세월과 사람을 기다렸다는 생각을 했어요.
    춘추를 만나지 못하고 죽은 것은 그에게는 새로운 인물을 만나지 못한 것이었지만,
    유신을 만났고, 또 유신을 통해 덕만공주가 제대로 된 군주로 성장할 것이라는 것을 보았기에 훗날 누군가는 대업을 이룰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을 안고 죽었다고 생각했어요.
    또한 비담에게서 그토록 가르쳐주고 싶었던 인의의 마음도 마지막에서는 보았기 때문에 행복하게 죽었다고 생각했답니다.ㅎㅎ
    파비님 글속 내포된 뜻은 비슷하지만요. 임무를 훌륭히 수행했다는..ㅎㅎ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09.30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록누리님 생각이 맞을 거에요. 유신을 마났고 덕만도 만났고 그리고 보았으니... 행복했겠죠.
      다만, 저는 비담이 성장과정에서 형성된 애정결핍증으로 인해 또다시 일을 칠 것이다, 그게 비담의 난이다, 결국 스승인 문노에게 칼을 들이대는 것과 같은 짓을 덕만에게도 할 것이다, 그 이유도 문노에게 받았던 실망과 분노와 같은 것이다, 뭐 그런 이야기지요. 이것도 어디까지나 결말을 우리가 알고 있기 때문에 하는 이야기일 뿐이죠. ㅎㅎ

  4.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 2009.09.29 2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큰딸 시험공부하다 파비님 블로그 글 읽어 보더니
    1시간이나 들여다 보았다는 것 아닙니까..

    진짜 글 잘쓴다는 평가를 받았고요..
    초기에 올린 선덕여왕글을 재미 없답니다.
    최근에 올린 것 부터 읽었거든요..

  5.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wer delivery 2009.09.30 05: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읽었네여, 드라마 부연설명 같아여.

  6. Favicon of http://timshel.kr BlogIcon 괴나리봇짐 2009.09.30 1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지나쳐도 될 드라마를 이렇게 곱씹으시니, 새롭게 다가오네요.
    기왕 이쪽에 재능을 보이신 것,
    본격적인 드라마 평론에 들어가보시는 것도 어떠실지.
    강추해드리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09.30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 보까요? ㅎㅎ 그래도 아직 저는 특정 분야를 담기에는 많이 부족합니다. 주변에서 요즘 선덕여왕 이야기를 많이 쓰니까 블로그 이름을 TV저널 같은 걸로 해라 그래서 테레비저널이 되긴 했는데... 제 속마음은 바보상자 테레비처럼 바보 같은 이야기를 두루두루 많이 하겠다는 뜻으로 이해해주십사 하는 거였고요. 그게 또 발음하기 좋아서 선택했다는, 그렇습니다요. 아무튼 무지 고맙습니당~

  7. 1 2009.09.30 16: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담의 마음을 전혀 몰랐던 문노는 진흥왕의 유지를 받들어야 한다는 것에만 너무 몰입한듯해요
    자신의 욕망인지, 진흥왕의 유지인지도 본인이 헷갈린듯..
    그래서 비담과 덕만의 결혼이라는 얼토당토않은 생각을 한것같더라구요.

    비담이 죽으면서 문득 든 생각이..
    선덕에는 남의 아이를 키우는 두명이 나온다는거죠.
    문노와 소화.
    소화는 덕만에게 엄마가 되어주었지만,
    문노는 비담에게 아버지가 아닌, 그저 비담을 대업을 이룰자인가 아닌가만 바라본게 아니었나싶어요.
    그 전엔 스승도 되어주지 않았따가 겨우 죽는 순간에야, 비로소 제자로 인정해주잖아요.

  8. Favicon of http://www.roulettesystem.cc BlogIcon roulette strategy 2010.08.06 0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멋진 사이트에 대한 감사

  9. Favicon of http://caribbean-tour.com/Caribbean-Hotels-and-Resorts.html BlogIcon caribbean hotels 2010.08.06 0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아름다운

  10. Favicon of http://www.negriltour.com BlogIcon negril 2010.08.06 0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이 기사를 사랑

  11. Favicon of http://www.personalinjuryportal.com BlogIcon personal injury blog 2010.08.06 0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이 큰 문서에 대해 감사하다는 말을하고 싶었어

  12. Favicon of http://www.hotelika.com BlogIcon compare hotel rates 2010.08.06 0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은 꽤 괜찮은 물건입니다

  13. Favicon of http://www.ticketssos.com/ BlogIcon buy tickets online 2010.08.06 0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은 꽤 괜찮은 물건입니다

  14. Favicon of http://www.divorceline.org/blog/ BlogIcon divorce papers 2010.08.06 0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기사를 읽고 많이하고 있으며 이것이 가장 좋은 사람입니다

  15. Favicon of http://www.wearedentistry.com/ BlogIcon general dentistry 2010.08.06 0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기사를 더해야

  16. Favicon of http://www.cheapuggbootsak.com/ BlogIcon botas ugg baratas 2012.12.27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ala familiar, no están familiarizados con el ambiente, http://www.ghdhairstraighteneraw.com/ ghd outlet gusta sentir sido despojado perdido en el invierno la Mohe, Ye Ling que el campo de gas es realmente Dios para asustar a Dios, Buda para asustar al Buda.ghd cautela: "Eso deja a usted bien?"

    http://www.ghdhairstraighteneraw.com/ ghd españa outlet palabra saltó entre dientes: "¡Nada!"ghd: "Si no es conveniente, tuvimos que esperar un rato para hablar contigo."ghd puño cerrado: "Espérame" y luego salió corriendo de la habitación.Ven a la nada! ¿Qué pasó, por qué ghd que tienen ese tipo de huellas, ghd ¿cuál es la idea, éstos no averiguar antes, no es frívolo!

    Además, él se hace de las manos y los pies del cuerpo oscuro http://www.ghdhairstraighteneraw.com/ ghd ghd tiene, básicamente, adaptarse a los hombres. Aunque de acuerdo con los términos del plan, ghd propios pensamientos continuarán profundizando, si así lo desean, y sólo piensan en sí mismos, sino que no se puede descartar la ocurrencia de accidentes, después de todo, la recuperación temprana ghd, para hacer sus propios planes no han aplicado plenamente.

  17.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b.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örsiktigt en suck, jag vet inte varför så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hjärtat av en dynamisk, orbital faktiskt lite sura, så snabbt framstående siktlinje.Ensam med honom säga något sådant gör mig mer besluten att en kognitiv.hermes tanklösa East West tänka han böjde sitt huvud för att titta på bilderna i boken noggrant, vände fingertoppen växla sidor en sida, "vad?"

    Mig om paleontologi mycket energiskt plötsligt vältalig gushing, men varför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frågade jag kommer att hålla förklaringen tills andningen Dayton ner dussintals sidor av bilder appendix kommentar var nästan.Tittade upp och såg hermes kommer att titta på mig, och ytterst ljusa ögon, halv känsla halv glad att kunna säga: "Har du någonsin varit på en hel del ensam plats att läsa en hel del känner din ålder, är det verkligen svårt att komma upplevelser. "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sådan komplimang, jag glömmer det introverta, "Puchi" skratta, "Tack kommenterade mig, Mr Gu Uh, jag ... Jag vill fråga er -."Han höjde ett ögonbryn på hermes, ögon Guanghua flöde och upprepade gånger armen.Även hermes känner att han har passerat den ålder att äta av ansiktet, men hans ansikte fortfarande inte kan titta på det för länge, flera blick oundvikligen distraherad. hermes döljer hosta som, hängde med huvudet från röran väska, drar fram en anteckningsbok och penna för att lämna över, gå runt bordet och sedan ser fram emot att titta på honom, "Kan du skriva ditt namn till hermes?"

    http://www.hermesswedenv.com/ http://www.hermessweden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