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딸애는 초등학교 2학년입니다. 작년에 1학년에 갓 입학했을 때는 가끔 엄마를 대신해서 학교 앞에서 아이를 기다리곤 했었는데요. 놀랍게도 저보다 먼저 아이를 기다리는 아주머니들이 있었답니다. 그분들은 학교 인근 교회에서 나온 신도들이었습니다. 그들의 손에는 사탕이 잔뜩 들려있었고 이것을 아이들에게 나눠주며 말했습니다.

"얘들아, 이거 먹고 요 위에 ○○교회 보이지? 그리로 가렴. 그럼 과자도 주고 아이스크림도 준단다. 자, 어서 빨리…"


제 눈앞에서 벌어진 일이었지만 저는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어떻게 하느님을 사탕 하나에 팔 수 있지? 사탕 얻어먹고 교회에 나오는 아이를 보고 예수님이 기뻐할까? 자기를 사탕에 팔았다고 화를 내지는 않을까?' 그렇다고 학교 교문 안에까지 들어와서 사탕을 나눠주며 자기 교회 홍보에 열심인 그들을 나무라기도 어려웠습니다. 

저는 딸의 손을 잡고 얼른 집으로 돌아왔습니다만, 오는 내내 마음이 개운치 않았습니다. 왠지 딸에게 미안하고 부끄러운 마음이 들었기 때문이지요. 글쎄 제가 왜 미안하고 부끄러웠는지 그 이유는 잘 모르겠습니다. 어떻든 저는 학교 안에까지 들어와 사탕을 나눠주는 그분들이 그렇게 곱게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그런데 어제는 딸애가 더 희한한 걸 들고 왔습니다. 바로 위의 사진을 보십시오. 여러분은 이게 무어라고 생각하십니까? 저는 처음에 통닭집에서 광고용으로 돌린 홍보전단으로 생각했습니다. 명함과 같은 두께에 명함의 세 배 정도 되는 크기였습니다. 언뜻 보기에도 제작비용이 만만지 않아 보이는 거기에는 이렇게 씌어 있군요.

양념이냐? 후라이드냐?

치킨 쿠폰 5장을 친구들과 함께 가져오면 원하는 치킨을 한 마리 드립니다.

I ♡ Jeasus! 너를 초대할께~
○○교회 유초등부


뒷면에는 다음과 같은 빅 이벤트 소개도 있었습니다.


꼭 이렇게 해야만 하는 것일까요? 저도 가끔 우리 동네 시립도서관 앞에서 커피를 나눠주는 그분들을 가끔 만난답니다. 커피뿐만 아니라 일회용 물티슈 등도 공짜로 나눠주는 그분들은 늘 웃는 얼굴로 "우리 교회 나오세요!" 하고 인사를 하지만 역시 기분이 썩 유쾌하지는 않습니다. 언젠가 장난기가 발동한 제가 그분들에게 이런 타박을 준 일도 있습니다.

"이런 거 나눠준다고 사람들이 교회 다니겠어요? 그러지 마시고 이명박 장로나 회개 하라고 하시는 게 훨씬 선교에 도움이 될 텐데요. 여러분들 아무리 고생하셔도 이 장로님 헛발질 때문에 기독교가 개독교 소리 듣는 건 어쩔 수 없다니까요."

가끔 허락도 없이 서울을 하나님께 봉헌한다든지, 대한민국의 절간을 모두 불태워달라고 기도한다든지 하는 사람들 때문에 교회에 대한 썩 좋지 않은 감정으로 말은 그렇게 했지만, 변함없이 도서관 앞에서 선교운동을 하는 그분들을 볼 때마다 '참 대단한 사람들이야!' 하고 감탄을 하곤 했답니다. 

그렇지만 이건 좀 심한 것 아닌가요? 아무리 선교운동도 좋지만 아이들에게까지 이럴 필요가 있을까요? "치킨 쿠폰 5장을 친구들과 함께 가져오면 원하는 치킨을 한 마리 드립니다." 이 말은 5명을 모아서 오라는 말이로군요.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벌써부터 얄팍한 상술을 가르치는게 과연 신의 뜻인지….

꼭 이렇게까지 해야만 하는 것일까요?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tsori.net BlogIcon Boramirang 2009.09.20 0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론 다 그런 건 아니지만 교회가 영적사명의 본연의 길을 피해 기업의 경영논리나 정치이념으로 변질되면서 나타난 기현상이라고 봅니다. 정치와 더불어 이런 모습은 곧 종말을 고할 테지요. 오늘은 주일인데...!!

    • 파비 2009.09.20 08:26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교회가 하는 선교행위 전체를 탓하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다만 모든 일에는 도리란 것이 있다고 보거든요.

  2. 달그리메 2009.09.20 0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른들이 교회에 가면 로또 복권을 준다 그럴 수도 있겠네요~

    얼마 전에 동네 교회 앞에 아주 큰 펼침막이 걸려있더라구요~
    우리나라의 발전과 평화를 바란다 그런 내용이었는데...
    그걸 보면서 옆에 있던 사람이 코웃음을 치면서 하는 말
    내 가족 내 이웃에 대한 기원도 아니고 무슨 국가가 어떻고 저건 완전 가식적이다 그러더라구요.
    그런데 솔직히 그 사람 말 완전 공감되었음.

    • 파비 2009.09.20 0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로또복권? 그거 아이디어네요. 훌륭한 목사님들도 좀 알고 있지만, 이 교회 목사님은 생각이 당췌 이해하기 어렵네요... 꼭 목사님 탓이 아닐 수도 있지만, 사실은 저거 처음 보고 너무 우스워 한참 웃었어요. 그분들은 저것도 아이디어라고 생각했겠지요.

  3. Favicon of http://blog.daum.net/ligase BlogIcon ring 2009.09.20 1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수님은 진심으로 존경합니다만 예수를 믿는다는 사람들은 절대로 존중조차 해줄수가 없네요.
    가끔은 저런 분들과는 따로 떨어져 살고 싶을때도 있습니다.

  4. ㅎㅎㅎㅎ 2009.09.20 1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 교회가면 빵준다... ㅋㅋㅋ 그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ㅋㅋㅋ

  5.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9.20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가 어릴 때 성탄절에 교회에 가면 떡을 주었습니다.
    해서 그때 가끔 교회에 나갔지요.

    우리 아이들 때는 달란트 때문에 나가더군요.
    그런데 어느날 작은늠이 삐져서 왔더군요.
    신도의 자녀에게는 달란트(교회 나가는 아이들에게는 최대의 재산)가 더 많이 주어졌기 때문입니다.

    어느 종교나 목적은 하나가 아닐까요.
    세계의 평화 -
    친구간의 평화마져 깨면서 너무 큰 걸 바다는 종교는 종교가 아니라 기업입니다.
    불량과자 만들어서 판매하는 과자공장과 다를게 없는 게 요즘 대부분의 교회같습니다.

    • 파비 2009.09.21 1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연스럽게 오는 애들 과자도 주고 떡도 주고 그러는 건 좋은 일인 거 같아요. 밥도 해서 나눠 먹고... 공동체적 향기가 나는 일들이죠. 그렇지만 길에 나와서 호객행위까지 해서야... 되겠냐는 거죠.

  6. Favicon of http://gheed.net BlogIcon 기드 2009.09.20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떡볶이, 오예스, 과자.. 를 넘어 시대가 변해서인지 이젠 치킨이군요.
    어휴.. 참 대단하다는 말밖에 안나오네요.

    • 파비 2009.09.21 1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볼 땐 그 교회의 선교방침이 공격선교('공격경영'이란 말에 빗대어)인 거 같아요. 치킨 뿐 아니라 길에서 주는 게 많더군요.

  7.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09.09.20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어릴때에야 먹거리가 없어 눈깔사탕 받아 먹으려고 가곤 했지요.ㅎㅎㅎ
    요즘에야 아이들 먹을 것 준다고 교회다니진 않을걸요.

    잘 보고 갑니다.

  8. 2009.09.20 1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09.21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럴 수도 있겠군요. 저는 이런 말씀 드리긴 뭣 하지만, 우리는 저러지 말아야지 하는 생각을, 또 저러지 않아서 참 다행이다 하는 생각을 한답니다. ㅎ

  9. Favicon of http://bankertofu.tistory.com BlogIcon 지노빌 2009.09.20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정도의 먹을것 마케팅(?)은 애교로 봐줄수 있지만, 이건 좀 아닌것같네요.

  10.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 2009.09.20 1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도=돈으로 계산하는 것은 아닐까요
    그러니 저런 마케팅도 하죠..

  11. 호도리 2009.09.20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쩔수 없죠 이미 몇몇 대형 교회는 전국적인 교회 체인점 계열사 까지 마련해서 어지간한 중대형 기업에 맞먹는 영엉이익을 올리고 있을 정도구요
    교회재벌 이라고도 부르죠 재벌교회나

    • 파비 2009.09.21 1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몇몇 대형교회의 영향이 큰 거 같아요. 그들이 사라져야 진정한 교회들이 제대로 자리를 잡을 거 같다는 생각도 들고요. 그 대형교회들 따라가느라 가랑이 찢어지는 작은 교회들도 있을 거에요.

  12. Favicon of http://www.ymca.pe.kr BlogIcon 이윤기 2009.09.21 0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깝네요.

    나쁜 식용유, 트랜스지방... 공장식 축산으로 길러진 닭...

    치킨은 대표적인 정크푸드인데요.

    교회가 나서서 생명을 단축하는 먹을거리로 아이들을 유혹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 파비 2009.09.21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시... 치킨, 나쁜 음식이로군요. 그건 생각도 못했네요. 맞아요. 이왕 호객 하는 거 좀 좋은 친환경적 음식으로 바꿔주는 것도 방법이겠네요.

      근데 어쩌죠? 애들이 좋아하는 게 거의 불량식품들이에요. ㅎㅎ